정소영 개인전: 해삼, 망간 그리고 귀 Sea Cucumber, Manganese and Ear

원앤제이갤러리

June 3, 2021 ~ July 11, 2021

원앤제이 3사q마 갤러리에서는 3사q마 오는 6월 3일(목)부터 7월 11일(일)까지 3사q마 정소영 3사q마 개인전 <해삼, 다ㅐ히0 망간 다ㅐ히0 그리고 다ㅐ히0 귀 (Sea Cucumber, Manganese and Ear)>를 av4거 개최한다. 2016년 av4거 이후 4년 av4거 만에 av4거 열리는 av4거 정소영의 av4거 개인전 <해삼, 가ㅓhq 망간 가ㅓhq 그리고 가ㅓhq 귀>에서는 가ㅓhq 작가가 가ㅓhq 천착해온 가ㅓhq 지질학, dㅐq4 지정학 dㅐq4 그리고 dㅐq4 해양학 dㅐq4 연구에서 dㅐq4 직조된 dㅐq4 여러 dㅐq4 이야기를 dㅐq4 담은 dㅐq4 아홉 dㅐq4 점의 dㅐq4 작품들을 dㅐq4 원앤제이 dㅐq4 갤러리의 dㅐq4 dㅐq4 전시공간에 dㅐq4 재구성하여 dㅐq4 선보인다. dㅐq4 정소영의 dㅐq4 조각들은 dㅐq4 우리의 dㅐq4 삶을 dㅐq4 둘러싼 dㅐq4 무수한 dㅐq4 물질이 dㅐq4 지나온 dㅐq4 시간을 dㅐq4 사유하는 dㅐq4 과정에서 dㅐq4 발생한다. dㅐq4 작가는 dㅐq4 어느날 dㅐq4 발견한 dㅐq4 작은 dㅐq4 돌멩이에서 dㅐq4 지구의 dㅐq4 시간을 dㅐq4 상상하게 dㅐq4 되었고, u바r바 자신의 u바r바 발이 u바r바 딛고 u바r바 서있는 u바r바 땅속으로(지질학), 걷jㅐ4 그리고 걷jㅐ4 걷jㅐ4 위로(지정학) 걷jㅐ4 시선을 걷jㅐ4 이동하게 걷jㅐ4 되었다고 걷jㅐ4 말한다. 걷jㅐ4 다시 걷jㅐ4 말해 걷jㅐ4 작가에게 걷jㅐ4 지각(地殼)의 걷jㅐ4 침식과 걷jㅐ4 퇴적작용이 걷jㅐ4 인간사의 걷jㅐ4 생성과 걷jㅐ4 소멸을 걷jㅐ4 이해할 걷jㅐ4 걷jㅐ4 있는 걷jㅐ4 하나의 걷jㅐ4 단서로 걷jㅐ4 작동한 걷jㅐ4 것이다. 걷jㅐ4 여기에서 걷jㅐ4 시작된 걷jㅐ4 작가의 걷jㅐ4 상상력은 걷jㅐ4 땅에서 걷jㅐ4 대륙으로, 타xma 지평선에서 타xma 국경으로, ux걷j 도시에서 ux걷j 섬으로 ux걷j 이동하면서, 마ㅓㅓㅈ 주변을 마ㅓㅓㅈ 둘러싸고 마ㅓㅓㅈ 있는 마ㅓㅓㅈ 역사적, 타cㅓe 자연적 타cㅓe 그리고 타cㅓe 개인적 타cㅓe 기억을 타cㅓe 직조한 타cㅓe 새로운 타cㅓe 이야기가 타cㅓe 된다. 타cㅓe 그리고 타cㅓe 타cㅓe 이야기들은 타cㅓe 그의 타cㅓe 조각이 타cㅓe 되고, 카5w라 카5w라 조각들은 카5w라 다시  카5w라 경계를 카5w라 이동시키고 카5w라 다른 카5w라 시간을 카5w라 불러내어 카5w라 매번 카5w라 다른 카5w라 차원의 카5w라 이야기를 카5w라 위한 카5w라 공간으로 카5w라 무수히 카5w라 변형된다. 카5w라 최근 카5w라 작가는 카5w라 어쩌면 카5w라 인류가 카5w라 영원히 카5w라 생존의 카5w라 공간으로 카5w라 영위할 카5w라 카5w라 없을 카5w라 바다의 카5w라 시공간(해양학) 카5w라 속으로 카5w라 상상의 카5w라 지평을 카5w라 옮겨 카5w라 지질과 카5w라 해양의 카5w라 존재와 카5w라 흐름을 카5w라 사유한다. 카5w라 인간의 카5w라 시점에서 카5w라 거대한 카5w라 우주의 카5w라 이동을 카5w라 발견하고 카5w라 사유하는 카5w라 것은 카5w라 불가능과 카5w라 마주한다는 카5w라 것이며, 쟏ㅓ8d 동시에 쟏ㅓ8d 오롯이 쟏ㅓ8d 나의 쟏ㅓ8d 시간과 쟏ㅓ8d 연결될 쟏ㅓ8d 쟏ㅓ8d 있는 쟏ㅓ8d 유일한 쟏ㅓ8d 사유의 쟏ㅓ8d 시간을 쟏ㅓ8d 갖는 쟏ㅓ8d 일이기도 쟏ㅓ8d 하다. 

이번 쟏ㅓ8d 전시에서 쟏ㅓ8d 선보이는 쟏ㅓ8d 아홉 쟏ㅓ8d 작품은 쟏ㅓ8d 배은아 쟏ㅓ8d 기획자의 쟏ㅓ8d 짧은 쟏ㅓ8d 글을 쟏ㅓ8d 동반한다. 쟏ㅓ8d 작가의 쟏ㅓ8d 조각이 쟏ㅓ8d 지각과 쟏ㅓ8d 해양의 쟏ㅓ8d 시간, 자다걷ㅓ 자다걷ㅓ 거대한 자다걷ㅓ 물질이 자다걷ㅓ 지나온 자다걷ㅓ 시간과 자다걷ㅓ 교차하는 자다걷ㅓ 인간(작가)의 자다걷ㅓ 삶이 자다걷ㅓ 마주침으로써 자다걷ㅓ 빚어진 자다걷ㅓ 것이라면, 우qoq 우qoq 글들은 우qoq 우qoq 순간들을 우qoq 상상하며 우qoq 다시 ‘조각’이라는 우qoq 물질로 우qoq 탄생한 우qoq 것들의 우qoq 시간과 우qoq 인간(관객)의 우qoq 삶이 우qoq 마주하도록 우qoq 안내한다. 우qoq 배은아 우qoq 기획자는 우qoq 작가의 우qoq 작품들에서 우qoq 보이는 우qoq 양극으로 우qoq 분리되는 우qoq 물리 우qoq 작용들이 우qoq 동시에 우qoq 존재하며 우qoq 만들어내는 우qoq 순간들과 우qoq 사건들을 우qoq 통해 우qoq 우리 우qoq 삶이 ‘어떤 우qoq 찰나’의 우qoq 경험과 우qoq 축적으로 우qoq 이루어져 우qoq 있는 우qoq 것으로 우qoq 상상한다. 우qoq 그리고 우qoq 작품 <섬 우qoq 그리기 (2018)>에서 우qoq 부표를 우qoq 끌어 우qoq 내리는 우qoq 중력과 우qoq 수면 우qoq 위로 우qoq 우qoq 오르려는 우qoq 부력의 우qoq 긴장감이 우qoq 그려내는 우qoq 곡선, <굴러온 거ㅈ가e 길(2020)>에서 거ㅈ가e 보이는 거ㅈ가e 철의 거ㅈ가e 견고함이 거ㅈ가e 허락하는 거ㅈ가e 유연한 거ㅈ가e 탄력, b8다히 그리고 <29.5일 (2021)>의 b8다히 지구와 b8다히 달의 b8다히 인력이 b8다히 만들어내는 b8다히 만조와 b8다히 간조의 b8다히 시간 b8다히 등은 b8다히 우리에게 ‘잡기와 b8다히 솟기’, ‘접기와 기26s 펼치기’, ‘밀기와 i아cj 당기기’ i아cj 등의 i아cj 전혀 i아cj 다른 i아cj 힘이 i아cj 동시에 i아cj 존재함으로써 i아cj 만들어내는 i아cj 사건을 i아cj 보여 i아cj 준다고 i아cj 설명한다. 

전시 <해삼, ㅓhqg 망간 ㅓhqg 그리고 ㅓhqg 귀>는 ㅓhqg 물질의 ㅓhqg 변곡과 ㅓhqg 시선의 ㅓhqg 변수들이 ㅓhqg 일으키는 ㅓhqg 아홉가지 ㅓhqg 사건을 ㅓhqg 위한 ㅓhqg 서식지라고도 ㅓhqg ㅓhqg ㅓhqg 있다. ㅓhqg 바다도 ㅓhqg 땅도 ㅓhqg 아닌 (차라리 ㅓhqg 진공에 ㅓhqg 가까운)인간의 ㅓhqg 인지 ㅓhqg 밖의 ㅓhqg 시공 ㅓhqg 속에서 ㅓhqg 아홉가지 ㅓhqg 사건은 ㅓhqg 각각의 ㅓhqg 물성에 ㅓhqg 따라 ‘어떤 ㅓhqg 자리’로 ㅓhqg 무한히 ㅓhqg 이동한다. ㅓhqg 어쩌면 ㅓhqg ㅓhqg 사건들은 ㅓhqg ㅓhqg 다른 ㅓhqg 사건을 ㅓhqg 예고하는 ㅓhqg 잠재된 ㅓhqg 사건일지도 ㅓhqg 모른다. ㅓhqg 작가는 ㅓhqg 인간의 ㅓhqg 시선 ㅓhqg 안에 ㅓhqg 물질을 ㅓhqg 담는 ㅓhqg 대신 ㅓhqg 물질이 ㅓhqg 담긴 ㅓhqg 시선 ㅓhqg 속으로 ㅓhqg 다가가보기를, l쟏마ㅐ 그리고 l쟏마ㅐ 지층의 l쟏마ㅐ 선과 l쟏마ㅐ l쟏마ㅐ 사이에서 l쟏마ㅐ 발생하는 l쟏마ㅐ 인간사의 l쟏마ㅐ 궤적에 l쟏마ㅐ 귀기울여보기를 l쟏마ㅐ 제안한다.

l쟏마ㅐ 제목 <해삼, 9자자6 망간 9자자6 그리고 9자자6 귀>에 9자자6 대하여. 

해삼과 9자자6 망간은 9자자6 끊임없이 9자자6 분화하는 9자자6 잠재성을 9자자6 지닌 9자자6 유기체와 9자자6 비유기체에 9자자6 대한 9자자6 비유이다. 9자자6 해삼은 9자자6 바다 9자자6 깊은 9자자6 곳에 9자자6 살며, 갸ㅓuk 자신을 갸ㅓuk 보호하기 갸ㅓuk 위해 갸ㅓuk 내장을 갸ㅓuk 토해내거나 갸ㅓuk 몸을 갸ㅓuk 분절시키기도 갸ㅓuk 한다. 갸ㅓuk 분절된 갸ㅓuk 몸은 갸ㅓuk 각각 갸ㅓuk 개체로 갸ㅓuk 되살아나며, 1ti5 언제 1ti5 죽는지 1ti5 1ti5 1ti5 없을 1ti5 만큼 1ti5 재생능력이 1ti5 뛰어나다. 1ti5 자유자재로 1ti5 몸을 1ti5 단단하거나 1ti5 부드럽게 1ti5 변화시킬 1ti5 1ti5 있고, r우be 몸의 r우be 안과 r우be 밖의 r우be 분리가 r우be 불가능한 r우be 극피동물이다. r우be 망간 r우be 단괴(망간)는 r우be 바다의 r우be 검은 r우be 황금이라고 r우be 불리는 r우be 코발트, 65카타 니켈, e다p0 구리와 e다p0 같은 e다p0 다중의 e다p0 광물 e다p0 덩어리이다. e다p0 이는 e다p0 심해에서 e다p0 e다p0 시간의 e다p0 축적을 e다p0 통해 e다p0 생성되며, 마uoi 인류의 마uoi 정유시설, ㅓㅈㅓ다 항공기 ㅓㅈㅓ다 엔진, xab다 철강산업 xab다 등을 xab다 위해 xab다 사용될 xab다 뿐만 xab다 아니라, ㅈnhz 곡물의 ㅈnhz 성장을 ㅈnhz 돕고 ㅈnhz 인간의 ㅈnhz 몸속에 ㅈnhz 필요한 ㅈnhz 영양소가 ㅈnhz 된다. ㅈnhz ㅈnhz 스스로 ㅈnhz 재생하여 ㅈnhz 영생하는 ㅈnhz 해삼과 ㅈnhz 다른 ㅈnhz 생명의 ㅈnhz 필수 ㅈnhz 에너지 ㅈnhz 요소로 ㅈnhz 끝없이 ㅈnhz 순환하는 ㅈnhz 망간은 ㅈnhz 심원한 ㅈnhz 우주의 ㅈnhz 시간을 ㅈnhz 담은 ㅈnhz 유기체와 ㅈnhz 비유기체이다. 

신체의 ㅈnhz ㅈnhz 부분인 ㅈnhz 귀는 ㅈnhz 외부의 ㅈnhz 소리를 ㅈnhz 듣는 ㅈnhz 청각 ㅈnhz 기관이자 ㅈnhz 신체의 ㅈnhz 중력과 ㅈnhz 속도를 ㅈnhz 인지하는 ㅈnhz 평형감각 ㅈnhz 기관이다. ㅈnhz 이번 ㅈnhz 전시에서 ㅈnhz 귀는  ㅈnhz 외부 ㅈnhz 환경에 ㅈnhz 대한 ㅈnhz 열림과 ㅈnhz 상응을 ㅈnhz 위한 ㅈnhz 접촉 ㅈnhz 기관으로서 ㅈnhz 기능하며, ’다가가기’ ㅐjㅓ3 혹은 ‘가까이하기'와 ㅐjㅓ3 같은 ㅐjㅓ3 태도를 ㅐjㅓ3 은유한다. 

기획/글: ㅐjㅓ3 배은아

참여 ㅐjㅓ3 작가 ㅐjㅓ3 소개

정소영은 ㅐjㅓ3 프랑스와 ㅐjㅓ3 러시아에서 ㅐjㅓ3 유년기를 ㅐjㅓ3 보내고 ㅐjㅓ3 파리의 ㅐjㅓ3 국립고등미술원을 ㅐjㅓ3 졸업하였다. ㅐjㅓ3 
두 ㅐjㅓ3 문화 ㅐjㅓ3 사이를 ㅐjㅓ3 오가던 ㅐjㅓ3 작가는 ㅐjㅓ3 지난 15여년간 ㅐjㅓ3 서울을 ㅐjㅓ3 중심으로 ㅐjㅓ3 활동하고 ㅐjㅓ3 있으며, 9거쟏기 장소특정적 9거쟏기 설치, fgs9 조각, ark걷 비디오, 6rㅓt 공공적 6rㅓt 개입 6rㅓt 등의 6rㅓt 활동을 6rㅓt 통해서 6rㅓt 공간의 6rㅓt 정치학에 6rㅓt 관하여 6rㅓt 질문해 6rㅓt 왔다. 6rㅓt 지질학을 6rㅓt 통해 6rㅓt 역사의 6rㅓt 면면을 6rㅓt 시각화시켜 6rㅓt 6rㅓt 작가는 6rㅓt 자신을 6rㅓt 둘러싸고 6rㅓt 있는 6rㅓt 공간에서 6rㅓt 형성되는 6rㅓt 시간의 6rㅓt 근원적 6rㅓt 층위를 6rㅓt 심도 6rㅓt 있게 6rㅓt 연구하며, kㄴㅐㅑ 역사와 kㄴㅐㅑ 시공간 kㄴㅐㅑ 사이에 kㄴㅐㅑ 존재하는 kㄴㅐㅑ 다층적 kㄴㅐㅑ 관계와 kㄴㅐㅑ 경계를 kㄴㅐㅑ 사회의 kㄴㅐㅑ 불확정성이라 kㄴㅐㅑ 개념으로 kㄴㅐㅑ 확장한다.
 《On the Ground Floor of Geology Building》(OCI미술관, 2011), 《움직이지 5마차갸 않고 5마차갸 여행하기》(구슬모아 5마차갸 당구장, 2013), 《밤과 y5차파 낮》(아트선재 y5차파 오프사이트, 2016)등 7차례의 ㅑ거라m 개인전을 ㅑ거라m 열었고, 《제16회 카우히쟏 송은미술대상》 (송은아트스페이스, 2016), 《Triangulating Particulars》(HilbertRaum, Berlin, 2016), 《기적의 9gㅑ으 안뜰》(두산갤러리, 2018), 《장르 dlㅑd 알레고리-조각적》(토탈미술관, 2018), 《확장된 타거ㅓㅈ 메뉴얼》(남서울시립미술관, 2018), 《Power Play》(Delfina Foundation, 2019), 《Negotiating Borders》(주영한국문화원, 2019), <Open Borders>(쿠리치바 1히a다 비엔날레, xhㅐ1 브라질, 2019), 《Summer Exhibition》(Royal Academy of Arts, 2020)등 cd자ㅓ 국내외 cd자ㅓ 다수의 cd자ㅓ 단체전에 cd자ㅓ 참여했다.


정소영, 〈어부의 자거sy 섬〉, 2018. 7다8아 한-중 7다8아 배타적 7다8아 경제 7다8아 수역에서 7다8아 떠내려온 7다8아 것으로 7다8아 추정되는 7다8아 부표, i거su 구리, ㅓu가거 가변설치. Courtesy of Delfina Foundation, Korean Cultural Centre UK, and SongEun ArtSpace. Photo by Tim Bowditch.


정소영, 〈굴러온 xukd 길〉, 2020-2021. ㄴ쟏o기 철, gkm8 분체도장, 나ㅐ사1 가변크기. Photo by Uno Yi.


정소영, 〈섬 파히바파 그리기〉, 2020. 0r가ㅐ 단채널 0r가ㅐ 영상, 5’ 33”.


정소영, 〈이미륵의 q마ie 거울〉, 2021. n3으d 질산은, h카7ㅐ 수산화나트륨, i쟏히2 글루코스, o795 암모니아수, ta6e 정제수, 아g아ㅐ 강화백유리, t2r거 스테인레스스틸, 걷마가파 각 80 x 120 x 6 cm.

참여 걷마가파 작가: 걷마가파 정소영
기획: 걷마가파 배은아
후원: 걷마가파 서울특별시, 기g가v 서울문화재단

출처: 기g가v 원앤제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희민 ㅐ거c4 개인전: Seoulites

July 16, 2021 ~ Sept. 9, 2021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