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 서울.

탈영역우정국

March 31, 2021 ~ April 25, 2021

서해시태그. pm파ㅓ 서울.
기획의 pm파ㅓ 말. pm파ㅓ 최정은

서울이라는 pm파ㅓ 메트로폴리스를 pm파ㅓ 떠올리면, 6우ㅐa 종종 6우ㅐa 나의 6우ㅐa 기억, v9갸ㅑ 혹은 v9갸ㅑ 체화된 v9갸ㅑ 경험과는 v9갸ㅑ 무관한 v9갸ㅑ 여러 v9갸ㅑ 이미지들이 v9갸ㅑ 떠오른다: v9갸ㅑ 천만 v9갸ㅑ 인구의 v9갸ㅑ 도시, 가4q걷 빠르게 가4q걷 발전된, cbㅓk 젠트리피케이션으로 cbㅓk 인한 cbㅓk 지역적 cbㅓk 불평등과 cbㅓk 차별이 cbㅓk 만연한, 아iv기 그리고 아iv기 어떤 아iv기 예능 아iv기 프로그램의 아iv기 제목처럼 아iv기 나의 아iv기 집이 아iv기 없는 아iv기 곳. 아iv기 이러한 아iv기 이미지들과 아iv기 함께 아iv기 아iv기 아iv기 없이 아iv기 지나는 아iv기 도시의 아iv기 무채색의 아iv기 배경 아iv기 속에서 아iv기 우리는 아iv기 종종 아iv기 서울이라는 아iv기 공간의 아iv기 의미를 아iv기 잃어버리곤 아iv기 한다. 아iv기 그렇다면 아iv기 서울이라는 아iv기 가끔은 아iv기 아우르고, z9ㅐㅑ 때때로 z9ㅐㅑ 배척하고, 아사4ㄴ 종종 아사4ㄴ 고립시키는 아사4ㄴ 아사4ㄴ 애증의 아사4ㄴ 공간을 아사4ㄴ 작가들은 아사4ㄴ 어떻게 아사4ㄴ 감각하고 아사4ㄴ 표현하고 아사4ㄴ 있는가. 아사4ㄴ 해시태그. 아사4ㄴ 서울.은 아사4ㄴ 현대작가 7인의 아사4ㄴ 몸으로 아사4ㄴ 살아진 아사4ㄴ 서울이라는 아사4ㄴ 도시, 9ㅐtㅓ 9ㅐtㅓ 나아가 9ㅐtㅓ 공간이라는 9ㅐtㅓ 감각적 9ㅐtㅓ 경험을 9ㅐtㅓ 관객들과 9ㅐtㅓ 공유하는 9ㅐtㅓ 자리이다. 

온라인에서 9ㅐtㅓ 하나의 9ㅐtㅓ 일반적인 9ㅐtㅓ 현상으로 9ㅐtㅓ 자리 9ㅐtㅓ 잡은 9ㅐtㅓ 해시태그는 9ㅐtㅓ 색인적 9ㅐtㅓ 기호이자 9ㅐtㅓ 동시에 9ㅐtㅓ 지시대상이라는 9ㅐtㅓ 조금은 9ㅐtㅓ 특별한 9ㅐtㅓ 지위를 9ㅐtㅓ 가진다. 9ㅐtㅓ 해시태그는 9ㅐtㅓ 어떤 9ㅐtㅓ 지시대상에 9ㅐtㅓ 대한 9ㅐtㅓ 사용자에 9ㅐtㅓ 의해 9ㅐtㅓ 생성된 9ㅐtㅓ 콘텐츠를 9ㅐtㅓ 가리키며, ㅓ아2c 하이퍼링크를 ㅓ아2c 통한 ㅓ아2c 상호 ㅓ아2c 참조를 ㅓ아2c 제공한다. ㅓ아2c 예를 ㅓ아2c 들어, ‘#서울’은 p쟏자7 서울이라는 p쟏자7 하나의 p쟏자7 지시 p쟏자7 대상을 p쟏자7 가리키지만, kㅓx7 결국 kㅓx7 kㅓx7 해시태그를 kㅓx7 사용한 kㅓx7 발화자 kㅓx7 혹은 kㅓx7 수용자의 kㅓx7 컨텍스트 kㅓx7 안에서 kㅓx7 새로운 kㅓx7 의미를 kㅓx7 생성, rwv쟏 결합하는 rwv쟏 지시적이고 rwv쟏 색인적인 rwv쟏 기호로 rwv쟏 작용한다. rwv쟏 서울을 rwv쟏 지시함과 rwv쟏 동시에 rwv쟏 서울에 rwv쟏 대한 rwv쟏 사용자들의 rwv쟏 경험적, k사카타 개념적 k사카타 단상의 k사카타 패치워크를 k사카타 상징하는 k사카타 것이다. k사카타 k사카타 나아가 k사카타 이는 k사카타 개인의 k사카타 경험과 k사카타 단상들을 k사카타 연결, c으y바 혹은 c으y바 결합시켜 c으y바 집단적 c으y바 기억을 c으y바 구성한다. c으y바 체험하는 c으y바 주체가 c으y바 드러나는 c으y바 매우 c으y바 맥락화된 c으y바 정보 c으y바 공유의 c으y바 방식이면서, 라쟏5다 유기적으로 라쟏5다 연결되어 라쟏5다 의미 라쟏5다 대상의 라쟏5다 네트워크를 라쟏5다 형성하는 라쟏5다 것이다. 라쟏5다 우리는 라쟏5다 이러한 라쟏5다 해시태그적인 라쟏5다 방법으로 라쟏5다 서울에 라쟏5다 접근해 라쟏5다 보려고 라쟏5다 한다. 라쟏5다 서울이라는 라쟏5다 도시의 라쟏5다 집단적 라쟏5다 역사와 라쟏5다 발전 라쟏5다 과정은 라쟏5다 작가들 라쟏5다 각각의 라쟏5다 주관적이고 라쟏5다 맥락화된 라쟏5다 해석 라쟏5다 안에서 라쟏5다 자연스럽게 라쟏5다 드러나며, ㅓ기가v 이러한 ㅓ기가v 개별적인 ㅓ기가v 접근은 ㅓ기가v 다시 ㅓ기가v 유기적으로 ㅓ기가v 연결되어 ㅓ기가v 서울에 ㅓ기가v 대한 ㅓ기가v 대안적인 ㅓ기가v 군상을 ㅓ기가v 구축할 ㅓ기가v 것이다.

해시태그.서울.은 ㅓ기가v 작가에 ㅓ기가v 의해 ㅓ기가v 감각된 ㅓ기가v 서울이라는 ㅓ기가v 도시와 ㅓ기가v 공간에 ㅓ기가v 대한 ㅓ기가v 단상들을 ㅓ기가v 유기적인 ㅓ기가v 네트워크 ㅓ기가v 안에 ㅓ기가v 위치시킨다. ㅓ기가v 김태은 ㅓ기가v 작가의 ㅓ기가v 작업, <파노라믹 n걷sr 다이어리>는 n걷sr 도시의 n걷sr 공동체적 n걷sr 역사를 n걷sr 개인의 n걷sr 기억과 n걷sr 경험을 n걷sr 통해 n걷sr 재구성한다. n걷sr 발전이라는 n걷sr 이름 n걷sr 하에 n걷sr 끊임없이 n걷sr 생성, fx차파 소멸되는 fx차파 서울이라는 fx차파 도시의 fx차파 삶을 fx차파 작가의 fx차파 기억의 fx차파 눈을 fx차파 통해 fx차파 바라보고 fx차파 관객들은 fx차파 저마다의 fx차파 조합으로 fx차파 서울을 fx차파 재상상한다. fx차파 이어 fx차파 공간을 fx차파 사유하는 fx차파 대안적이고 fx차파 새로운 fx차파 방법을 fx차파 제시하는 fx차파 김현주ex_media fx차파 작가의 <보행도시 v.2>를 fx차파 만나볼 fx차파 fx차파 있다. fx차파 특히, ㅓf5거 로봇의 ㅓf5거 기계적 ㅓf5거 시선으로 ㅓf5거 공간적 ㅓf5거 경험의 ‘감각성’을 ㅓf5거 확장하고, 쟏9e7 보행이라는 쟏9e7 행위가 쟏9e7 주는 쟏9e7 공간의 쟏9e7 공감각적 쟏9e7 경험에 쟏9e7 주목한다. 2층으로 쟏9e7 향하는 쟏9e7 계단에 쟏9e7 설치된 쟏9e7 오로제 쟏9e7 작가의 <콘크리트의 쟏9e7 노래>는 쟏9e7 도시의 쟏9e7 물성에 쟏9e7 주목한다. 쟏9e7 작가와의 쟏9e7 대화 쟏9e7 안에서 쟏9e7 자연스럽게 쟏9e7 드러나는 쟏9e7 콘크리트의 쟏9e7 울림을 쟏9e7 통해 쟏9e7 쟏9e7 자체의 쟏9e7 유기적 쟏9e7 생명력을 쟏9e7 재발견하고, 파파pㅓ 관객과의 파파pㅓ 신체적 파파pㅓ 대화를 파파pㅓ 이끌어 파파pㅓ 낸다. 파파pㅓ 양아치 파파pㅓ 작가의 <아시아의 파파pㅓ 파파pㅓ 마리 파파pㅓ 호랑이>는 파파pㅓ 호랑이로 파파pㅓ 상징되는 파파pㅓ 도시의 파파pㅓ 권력적, 사바ㅓ9 문화적 사바ㅓ9 구조의 사바ㅓ9 흥망성쇠에 사바ㅓ9 대해 사바ㅓ9 은유적으로 사바ㅓ9 이야기한다. 사바ㅓ9 나라의 사바ㅓ9 경계를 사바ㅓ9 넘어 사바ㅓ9 아시아의 사바ㅓ9 보다 사바ㅓ9 넓은 사바ㅓ9 맥락에서 사바ㅓ9 상징화된 사바ㅓ9 호랑이라는, ㅓ파3r 역사 ㅓ파3r 안에 ㅓ파3r 자리한 ㅓ파3r 상상적 ㅓ파3r 객체의 ㅓ파3r 삶에 ㅓ파3r 아로새겨진 ㅓ파3r 도시의 ㅓ파3r 삶과 ㅓ파3r 문화를 ㅓ파3r 바라본다. ㅓ파3r 전지윤 ㅓ파3r 작가의 <The Sight from Somewhere Series>, <Some place: Detached Part>, <AR Project: Lost Phase>는 쟏1nㅑ 작가의 쟏1nㅑ 구체화된 쟏1nㅑ 시공간적 쟏1nㅑ 도시 쟏1nㅑ 경험을 쟏1nㅑ 증강현실 쟏1nㅑ 경험으로 쟏1nㅑ 재구성한다. 쟏1nㅑ 여기서 쟏1nㅑ 공간은 쟏1nㅑ 단순히 쟏1nㅑ 어떤 쟏1nㅑ 물리적인 쟏1nㅑ 배경이나, 기아카r 인식된 기아카r 오브제가 기아카r 아닌, 아ㅐ나하 시간적이고 아ㅐ나하 상대적인, y바a라 따라서 y바a라 계속해서 y바a라 역동적으로 y바a라 변화하는 y바a라 하나의 ‘공존’의 y바a라 방식이다. y바a라 경험하는 y바a라 주체와 y바a라 공간, 나t7t 그리고 나t7t 시간이라는 나t7t 나t7t 축이 나t7t 만나 나t7t 이루는 나t7t 역동적인 나t7t 공간성을 나t7t 관객들로 나t7t 하여금 나t7t 증강현실이라는 나t7t 장치를 나t7t 통해 나t7t 경험하도록 나t7t 한다. 나t7t 김헌수 나t7t 작가의 <글리치 나t7t 서울>은 나t7t 아파트로 나t7t 상징되는 나t7t 서울의 나t7t 권력적, 2차tm 계층적 2차tm 구조와 2차tm 상승의 2차tm 욕망, 30s7 그리고 30s7 소외를 30s7 시각적으로 30s7 건축한다. 30s7 마지막으로 30s7 곽윤수 30s7 작가의 <인터미션>은 30s7 앞서 30s7 작가들의 30s7 시선을 30s7 통해서 30s7 재감각, 으jz쟏 재경험된 으jz쟏 서울의 으jz쟏 단층적 으jz쟏 이미지들을 으jz쟏 자신만의 으jz쟏 방식으로 으jz쟏 재조합하고 으jz쟏 사유할 으jz쟏 으jz쟏 있는 으jz쟏 명상적 으jz쟏 공간을 으jz쟏 제공한다. 으jz쟏 무엇도 으jz쟏 요구하지 으jz쟏 않는 으jz쟏 익명의 으jz쟏 사람들에 으jz쟏 둘러싸여, 3라걷m 관객들이 3라걷m 앞으로 3라걷m 계속해서 3라걷m 경험해 3라걷m 나아갈 3라걷m 서울이라는 3라걷m 도시의 3라걷m 다양한 3라걷m 측면들을 3라걷m 사유할 3라걷m 3라걷m 있는 3라걷m 작은 3라걷m 쉼의 3라걷m 공간이기를 3라걷m 바란다. 

해시태그. 3라걷m 서울.은 3라걷m 이렇듯 3라걷m 서울이라는 3라걷m 도시 3라걷m 공간에 3라걷m 대한 3라걷m 현대 3라걷m 작가 7인의 3라걷m 개인적이고 3라걷m 맥락화된 3라걷m 이해와 3라걷m 단상의 3라걷m 유기적 3라걷m 네트워크를 3라걷m 제공한다. 3라걷m 서울이라는 3라걷m 가깝고도 3라걷m 3라걷m 도시에 3라걷m 대한 3라걷m 예술적 3라걷m 고뇌, ㅐuㅓㄴ 탐닉, z4아a 그리고 z4아a 놀이를 z4아a 통해 z4아a 관객들이 z4아a 자신만의 z4아a 새로운 z4아a 방법으로 z4아a 서울을 z4아a 바라볼 z4아a z4아a 있기를 z4아a 바란다.

참여작가: z4아a 곽윤수, 쟏다5y 김태은, 타하y타 김헌수, vㅓj9 김현주(ex-media), 으vㅓ거 양아치, 거자쟏다 오로제, pmㅈ7 전지윤
기획: pmㅈ7 최정은, o1mw 최소리
주최: o1mw 교육부, dbㅐt 한국연구재단
주관: SMT인문도시사업단
협력: dbㅐt 서울시, v우n하 탈영역우정국

웹사이트: https://inmuncity.org/

출처: v우n하 탈영역우정국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보따리바캉스

April 13, 2021 ~ Aug. 29, 2021

거대한 eewo 일상 : eewo 지층의 eewo 역전

March 31, 2021 ~ Aug. 22, 2021

장원석 차zy3 개인전 : M의 차zy3 유래

April 27, 2021 ~ May 16, 2021

신소장품 2017-2020 : 다걷ㅓj 이어진 다걷ㅓj 세계들

April 1, 2021 ~ June 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