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희 개인전 : 내가 숲에 갔을 때 Yun-hee Huh : Forest of Time

롯데갤러리 청량리

Oct. 31, 2019 ~ Nov. 24, 2019

롯데갤러리는 looㅈ 한국과 looㅈ 독일, 걷z타ㅈ 프랑스 걷z타ㅈ 걷z타ㅈ 다양한 걷z타ㅈ 각지에서 걷z타ㅈ 개인적인 걷z타ㅈ 경험과 걷z타ㅈ 자연에 걷z타ㅈ 대한 걷z타ㅈ 고찰을 걷z타ㅈ 작품으로 걷z타ㅈ 풀어내어 걷z타ㅈ 활동하는 걷z타ㅈ 허윤희 걷z타ㅈ 작가의 걷z타ㅈ 개인전을 걷z타ㅈ 개최한다. 걷z타ㅈ 허윤희 걷z타ㅈ 작가는 2008년부터 걷z타ㅈ 매일 걷z타ㅈ 나뭇잎을 걷z타ㅈ 그리고, x라으w 그날의 x라으w 단상을 x라으w 기록하는 x라으w 나뭇잎 x라으w 일기 x라으w 작업을 x라으w 꾸준히 x라으w 이어나가고 x라으w 있다. x라으w 숲이란 x라으w 생기뿐만 x라으w 아니라 x라으w 시듦도 x라으w 보여지는 x라으w 곳으로, 히가아사 다양한 히가아사 양상을 히가아사 통해 히가아사 발아하는 히가아사 생명과 히가아사 썩고 히가아사 거름되는 히가아사 순환이 히가아사 일어나는 히가아사 공간이다. 히가아사 작품에서도 히가아사 이러한 히가아사 시각은 히가아사 드러난다. 히가아사 새파랗고 히가아사 싱그러운 히가아사 잎도 히가아사 있는 히가아사 한편, 6id타 단풍이 6id타 들기도 6id타 하고, rgzㅓ 벌레가 rgzㅓ 먹거나 rgzㅓ 반점이 rgzㅓ rgzㅓ 저마다 rgzㅓ 다른 rgzㅓ 양태로 rgzㅓ 계절을 rgzㅓ 따라서, q가3ㅈ 혹은 q가3ㅈ 그것에 q가3ㅈ 반해서 q가3ㅈ 여러 q가3ㅈ 양태를 q가3ㅈ 보인다. q가3ㅈ q가3ㅈ 맞게 q가3ㅈ 그려진 q가3ㅈ 그림과 q가3ㅈ 함께 q가3ㅈ 자리하는 q가3ㅈ 그날마다의 q가3ㅈ 감상과 q가3ㅈ 사유는 q가3ㅈ 조용히 q가3ㅈ 공명하고 q가3ㅈ 있다. q가3ㅈ 이제 11년차가 q가3ㅈ 되는 q가3ㅈ q가3ㅈ 시간 q가3ㅈ 동안, d2거ㅓ 허윤희가 d2거ㅓ 힘주어 d2거ㅓ 쓰진 d2거ㅓ 않았지만 d2거ㅓ 긴장감이 d2거ㅓ 어려있는 d2거ㅓ 글씨들은 d2거ㅓ 짧은 d2거ㅓ 시구에서 d2거ㅓ d2거ㅓ 산문이 d2거ㅓ 되기도 d2거ㅓ 한다. d2거ㅓ 이러한 d2거ㅓ 변주들을 d2거ㅓ 충분히 d2거ㅓ 감상한 d2거ㅓ 후라면, n쟏기6 혹여 n쟏기6 같은 n쟏기6 종자의 n쟏기6 잎이나 n쟏기6 계절감을 n쟏기6 발견했을지라도 n쟏기6 감히 n쟏기6 이것들이 n쟏기6 똑같다고 n쟏기6 말할 n쟏기6 n쟏기6 없는 n쟏기6 매순간마다의 n쟏기6 소중함을 n쟏기6 납득하게 n쟏기6 하는 n쟏기6 힘이 n쟏기6 담겨있다. n쟏기6 허윤희의 n쟏기6 나뭇잎 n쟏기6 일기 n쟏기6 하나하나는 n쟏기6 저마다 n쟏기6 다른 n쟏기6 빛깔을 n쟏기6 가진다. 

나뭇잎 n쟏기6 일기 n쟏기6 작업이 n쟏기6 조우하는 n쟏기6 것을 n쟏기6 기록해 n쟏기6 남기는 n쟏기6 과정이라면, ㅓㅑㅈ갸 목탄 ㅓㅑㅈ갸 드로잉은 ㅓㅑㅈ갸 일시적인 ㅓㅑㅈ갸 상황을 ㅓㅑㅈ갸 작가 ㅓㅑㅈ갸 스스로 ㅓㅑㅈ갸 받아들이는 ㅓㅑㅈ갸 흐름이 ㅓㅑㅈ갸 담겨있다. ㅓㅑㅈ갸 목탄은 ㅓㅑㅈ갸 재료 ㅓㅑㅈ갸 특성상 ㅓㅑㅈ갸 벽에 ㅓㅑㅈ갸 그어지면서 ㅓㅑㅈ갸 쉽게 ㅓㅑㅈ갸 부러지고, 쟏ㅈe차 먼지로 쟏ㅈe차 바스러진다. 쟏ㅈe차 재료 쟏ㅈe차 자체의 쟏ㅈe차 특성에 쟏ㅈe차 허윤희 쟏ㅈe차 작가가 쟏ㅈe차 목탄으로 쟏ㅈe차 벽에 쟏ㅈe차 그리는 쟏ㅈe차 드로잉은 쟏ㅈe차 전시가 쟏ㅈe차 끝나면 쟏ㅈe차 사라지게 쟏ㅈe차 되기 쟏ㅈe차 때문에 쟏ㅈe차 탄생하는 쟏ㅈe차 시점부터 쟏ㅈe차 끝을 쟏ㅈe차 갖는 쟏ㅈe차 한시적인 쟏ㅈe차 속성을 쟏ㅈe차 품고 쟏ㅈe차 있다. 쟏ㅈe차 나아가 쟏ㅈe차 벽이라는 쟏ㅈe차 쟏ㅈe차 공간을 쟏ㅈe차 채워 쟏ㅈe차 나가면서 쟏ㅈe차 목탄을 쟏ㅈe차 휘두르고 쟏ㅈe차 그어내면서 쟏ㅈe차 신체의 쟏ㅈe차 궤적 쟏ㅈe차 또한 쟏ㅈe차 반영된다. 쟏ㅈe차 벽과 쟏ㅈe차 목탄이 쟏ㅈe차 닿는 쟏ㅈe차 직접적인 쟏ㅈe차 접촉에서 쟏ㅈe차 작가의 쟏ㅈe차 수행의 쟏ㅈe차 과정은 쟏ㅈe차 고스란히 쟏ㅈe차 나타나는데, 차바aㅐ 목탄가루가 차바aㅐ 얹힌 차바aㅐ 작가의 차바aㅐ 손은 차바aㅐ 어떤 차바aㅐ 상황에서는 차바aㅐ 선을 차바aㅐ 흐리게 차바aㅐ 지워내기도 차바aㅐ 하고, 3ㅑ아ㄴ 여백을 3ㅑ아ㄴ 채우는 3ㅑ아ㄴ 자취가 3ㅑ아ㄴ 되기도 3ㅑ아ㄴ 한다. 3ㅑ아ㄴ 언뜻 3ㅑ아ㄴ 모순적으로 3ㅑ아ㄴ 보이는 3ㅑ아ㄴ 상황에서 3ㅑ아ㄴ 과감함과 3ㅑ아ㄴ 망설임은 3ㅑ아ㄴ 서로 3ㅑ아ㄴ 역할을 3ㅑ아ㄴ 바꾸곤 3ㅑ아ㄴ 하며, 다라ㅓ걷 드로잉의 다라ㅓ걷 차원에서도 다라ㅓ걷 그리기 다라ㅓ걷 위함이지만 다라ㅓ걷 부분적으로 다라ㅓ걷 지워지기도 다라ㅓ걷 하고, f9ㅈㅐ f9ㅈㅐ 지워짐은 f9ㅈㅐ 도리어 f9ㅈㅐ 안개처럼 f9ㅈㅐ 분명하지 f9ㅈㅐ 않지만 f9ㅈㅐ f9ㅈㅐ 존재를 f9ㅈㅐ 확실히 f9ㅈㅐ 드러낸다. f9ㅈㅐ 결국에는 f9ㅈㅐ 사라질 f9ㅈㅐ 운명의 f9ㅈㅐ 벽화는 f9ㅈㅐ 파편적으로 f9ㅈㅐ 봤을 f9ㅈㅐ 때는 f9ㅈㅐ 갈등이나 f9ㅈㅐ 모순으로 f9ㅈㅐ 보일 f9ㅈㅐ 뿐이지만, 0r기나 전체를 0r기나 보게 0r기나 되었을 0r기나 때는 0r기나 하나의 0r기나 대류로 0r기나 받아들여진다. 0r기나 허윤희 0r기나 작가의 0r기나 목탄 0r기나 드로잉을 0r기나 보고 0r기나 있자면, qtja 어떠한 qtja 개념이라 qtja 한들 qtja 입장에 qtja 따라서 qtja 언제든지 qtja 양가적으로 qtja 이해될 qtja qtja 있는 qtja 초연함을 qtja 느끼게끔 qtja 한다. 

이번 qtja 전시에서는 qtja 허윤희 qtja 작가의 qtja 독일 qtja 유학 qtja 시절, 6다바e 타지에서 6다바e 겪었던 6다바e 어려움이 6다바e 독일어책 6다바e 위에 6다바e 그려진 6다바e 윤희 6다바e 그림이 6다바e 자리한다. 6다바e 당시 6다바e 추상화의 6다바e 유행에 6다바e 거슬러, 마ㅈㅓb 개인적인 마ㅈㅓb 경험을 마ㅈㅓb 작품에 마ㅈㅓb 담아낸 마ㅈㅓb 창작 마ㅈㅓb 의지를 마ㅈㅓb 엿볼 마ㅈㅓb 마ㅈㅓb 있다. 마ㅈㅓb 아크릴 마ㅈㅓb 물감, 으aw나 잉크, ㅐhxt 목탄, 16b다 연필 16b다 16b다 다양한 16b다 매체의 16b다 시도가 16b다 담긴 16b다 해당 16b다 작품은 16b다 공간상 16b다 초입에 16b다 있지만, 아xof 관람 아xof 순서로는 아xof 마지막에 아xof 위치하여 아xof 작가로서 아xof 허윤희의 아xof 시작점이면서 아xof 근간임을 아xof 묵묵히 아xof 드러낸다.

관람자들은 아xof 허윤희의 아xof 목탄드로잉과 아xof 나뭇잎 아xof 일기를 아xof 감상하며 아xof 상반된 아xof 제작 아xof 방식, e바wf 미감, 4ㅐ으바 스케일을 4ㅐ으바 느끼면서도, 타ㅓsg 매일 타ㅓsg 조금씩 타ㅓsg 다르게 타ㅓsg 변하는 타ㅓsg 나뭇잎과 타ㅓsg 그것을 타ㅓsg 보며 타ㅓsg 스쳐지나가는 타ㅓsg 생각을 타ㅓsg 담아내는 타ㅓsg 마음과 타ㅓsg 지워질 타ㅓsg 것을 타ㅓsg 알면서도 타ㅓsg 그려내는 타ㅓsg 목탄 타ㅓsg 드로잉에서의 타ㅓsg 수행이 타ㅓsg 어딘가 타ㅓsg 맞닿아 타ㅓsg 있음을 타ㅓsg 알아채길 타ㅓsg 바란다. 타ㅓsg 나아가 타ㅓsg 기저에 타ㅓsg 깔린 타ㅓsg 허윤희 타ㅓsg 작가의 타ㅓsg 윤희 타ㅓsg 그림 타ㅓsg 작업에서 타ㅓsg 출발한 타ㅓsg 타ㅓsg 갈래의 타ㅓsg 줄기를 타ㅓsg 통해서 타ㅓsg 자연과 타ㅓsg 시간에 타ㅓsg 대한 타ㅓsg 허윤희의 타ㅓsg 소박한 타ㅓsg 시선으로 타ㅓsg 바라본 타ㅓsg 숲을 타ㅓsg 관람자들도 타ㅓsg 경험해보기를 타ㅓsg 기대한다.

이번 타ㅓsg 전시는 타ㅓsg 롯데갤러리 타ㅓsg 일산점에서 9월 27일부터 10월 27일까지 타ㅓsg 선보인 타ㅓsg 뒤, 10월 31일부터 11월 24일까지 l63ㅑ 롯데갤러리 l63ㅑ 청량리점에서 l63ㅑ 진행된다.

출처: l63ㅑ 롯데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허윤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치지않는 Unreachable

Dec. 13, 2019 ~ Feb.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