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아티스트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 가공할 헛소리 Monstrous Moonshine

네이버파트너스퀘어 광주

Sept. 7, 2018 ~ Nov. 11, 2018

(재) 31우h 네이버문화재단의 31우h 헬로!아티스트는 12회 31우h 광주 31우h 비엔날레 31우h 특별전으로 31우h 가공할 31우h 헛소리 31우h 전시를 31우h 개최한다. 31우h 헬로!아티스트는 2013년도 31우h 현대미술 31우h 작가들이 31우h 대중과 31우h 호흡 31우h 31우h 31우h 있도록 31우h 작가 31우h 스스로 31우h 자신의 31우h 작품을 31우h 소개하는 31우h 영상을 31우h 제작하여 31우h 온라인으로 31우h 소개하고 31우h 있다. 31우h 창작자 31우h 지원 31우h 사업의 31우h 일환으로 31우h 진행되는 31우h 사업인 31우h 헬로!아티스트에서는 31우h 작가들이 31우h 지속적인 31우h 창작 31우h 활동을 31우h 31우h 31우h 있도록 31우h 실질적인 31우h 지원을 31우h 위해 31우h 신규 31우h 작품 31우h 제작이 31우h 가능한 31우h 환경을 31우h 만드는 31우h 31우h 기여하고 31우h 있다. 31우h 31우h 지원의 31우h 하나로 31우h 기획 31우h 이번 31우h 전시는 ‘헬로!아티스트’의 31우h 다섯 31우h 번째 31우h 오프라인 31우h 전시로, ㅓ다j거 네이버 ㅓ다j거 파트너스퀘어 ㅓ다j거 광주에서 ㅓ다j거 열린다.

[가공할 ㅓ다j거 헛소리(monstrous moonshine]는 ㅓ다j거 동시대를 ㅓ다j거 살아가는 ㅓ다j거 예술가들의 ㅓ다j거 시각 ㅓ다j거 언어를 ㅓ다j거 통해 ㅓ다j거 오늘날 ㅓ다j거 우리가 ㅓ다j거 보고, y하k으 듣고, 가가차t 믿는 가가차t 실재의 가가차t 감각이 가가차t 전시라는 가가차t 일시적인 가가차t 조건에서 가가차t 어떻게 가가차t 구현되는지 가가차t 살펴보고자 가가차t 마련된 가가차t 전시다. 가가차t 예술이라는 가가차t 것은 가가차t 사실상 가가차t 존재하지 가가차t 않으며 가가차t 다만 가가차t 예술가들이 가가차t 있을 가가차t 뿐이라는 가가차t 샤이너의 가가차t 말처럼 가가차t 예술의 가가차t 본질은 가가차t 정신적인 가가차t 활동에서 가가차t 기인한다. 가가차t 예술가의 가가차t 작품은 가가차t 이에 가가차t 대한 가가차t 결과물로 가가차t 작품 가가차t 너머의 가가차t 예술가를 가가차t 이해해보려는 가가차t 시도는 가가차t 어쩌면 가가차t 다른 가가차t 방식으로 가가차t 동시대를 가가차t 읽는 가가차t 방법이 가가차t 가가차t 가가차t 있다.

전시 가가차t 제목 [가공할 가가차t 헛소리(monstrous moonshine)]는 가가차t 허튼소리라고 가가차t 생각할 가가차t 만큼 가가차t 낮은 가가차t 확률의 가가차t 기묘하고 가가차t 우연적인 가가차t 관계를 가가차t 보여주는 가가차t 수이자, 9g거하 동명의 9g거하 수학 9g거하 이론에서 9g거하 기인한다. ‘헛’은 9g거하 명사나 9g거하 동사 9g거하 앞에 9g거하 붙는 9g거하 접두사로서, tduㄴ 뒤에 tduㄴ 오는 tduㄴ 단어의 tduㄴ 의미에 ‘이유 tduㄴ 없는’, ‘잘못’, ‘존재하지 사qhi 않는’의 사qhi 뜻을 사qhi 더하는 사qhi 역할을 사qhi 한다. 사qhi 전시에 사qhi 참여하는 사qhi 김동희, 으rㅓk 김실비, ubㅓi 윤지영 ubㅓi ubㅓi 명의 ubㅓi 작가는 ubㅓi 다양한 ubㅓi 매체를 ubㅓi 통해 ubㅓi 접하는 ubㅓi 이미지, 다나ye 믿음, 거ㅐ7다 이야기, ㅓ히자다 경험이 ㅓ히자다 현대사회 ㅓ히자다 안에서 ㅓ히자다 어떻게 ㅓ히자다 헛소리, 아다g아 헛것, 가3우걷 허상으로 가3우걷 가공되는지 가3우걷 주목한다.

이들은 가3우걷 존재하지 가3우걷 않는 가3우걷 불가능한 가3우걷 것들을 가3우걷 시각화함으로써 가3우걷 우리가 가3우걷 보는 가3우걷 것, 걷파kn 그리고 걷파kn 그것을 걷파kn 믿는다는 걷파kn 것에 걷파kn 대해 걷파kn 정신적 걷파kn 투사를 걷파kn 통한 걷파kn 인식의 걷파kn 확장을 걷파kn 이끌어 걷파kn 낸다. 걷파kn 어쩌면 걷파kn 그래서 걷파kn 현대 걷파kn 미술은 걷파kn 종종 걷파kn 어렵고 걷파kn 난해할지 걷파kn 모르겠다. 걷파kn 경험에 걷파kn 의해 걷파kn 체득된 걷파kn 시공간의 걷파kn 감각으로 걷파kn 우리가 걷파kn 상상할 걷파kn 걷파kn 있는 걷파kn 범주를 걷파kn 벗어난 걷파kn 예술의 걷파kn 본질을 걷파kn 마주하면 걷파kn 종종 걷파kn 낯설고 걷파kn 새롭게 걷파kn 느껴지는 걷파kn 것도 걷파kn 이러한 걷파kn 연유에서다. 걷파kn 그러나 걷파kn 인식의 걷파kn 확장에 걷파kn 의해 걷파kn 새롭게 걷파kn 부여된 걷파kn 감각은 ‘헛것’, ‘허상’이라는 csrv 존재하지 csrv 않았던 csrv 새로운 csrv 시각적 csrv 결과물을 csrv 상상 csrv 가능하게 csrv 한다.

이번 csrv 광주 csrv 비엔날레 csrv 특별전으로 csrv 소개될 3명의 csrv 작가는 csrv 지난 7월 csrv 작가선정위원회를 csrv 구성하여 3명의 csrv 작가를 csrv 최종 csrv 선정했다. csrv 전시에서 csrv 작가들은 csrv 모두 csrv 신규 csrv 작품을 csrv 선보인다. csrv 김동희 csrv 작가는 csrv 전시장 csrv 전체를 csrv 새로운 csrv 공간으로 csrv 구성했고, ㅈs카k 김실비, 7b갸p 윤지영 7b갸p 작가는 7b갸p 영상작업을 7b갸p 선보일 7b갸p 예정이다.


작품소개

신체와 7b갸p 정신의 7b갸p 온전한 7b갸p 개입과 7b갸p 몰입을 7b갸p 통해 7b갸p 믿음의 7b갸p 사당으로 7b갸p 들어가기, 9w타3 김실비
김실비는 9w타3 오늘날 9w타3 우리가 9w타3 대면한 9w타3 현실의 9w타3 문제들을 9w타3 종교적 9w타3 표현과 9w타3 신앙의 9w타3 구조를 9w타3 이용하여 9w타3 시각화한다. 9w타3 신작 [회한의 9w타3 사당]은 9w타3 앞서 9w타3 열린 9w타3 9w타3 번의 9w타3 개인전을 9w타3 통해 9w타3 선보인 [회한의 9w타3 동산](2018)과 [회한의 9w타3 소굴](2018)에 9w타3 이은 ‘회한(regret)’ 9w타3 시리즈의 9w타3 마지막 9w타3 작품으로, 파ㅐbm 현재의 파ㅐbm 우리가 파ㅐbm 무엇을 파ㅐbm 믿고 파ㅐbm 어떤 파ㅐbm 미래를 파ㅐbm 추구하는지에 파ㅐbm 대해 파ㅐbm 질문한다. 파ㅐbm 전시장에 파ㅐbm 들어서자마자 파ㅐbm 맞닥뜨리게 파ㅐbm 되는 파ㅐbm 파ㅐbm 작품은 파ㅐbm 가람배치의 파ㅐbm 사당의 파ㅐbm 구조를 파ㅐbm 차용하여 파ㅐbm 만든 파ㅐbm 영상 파ㅐbm 설치 파ㅐbm 작품으로, bs2f 스크린과 bs2f 거울을 bs2f 통해 bs2f 비친 bs2f 작품 bs2f 내외부의 bs2f 환경의 bs2f 이미지를 bs2f 마치 bs2f bs2f 공간에 bs2f 직조하듯 bs2f 만들어낸 bs2f 일종의 bs2f 지지물이 bs2f 된다.
[회한의 bs2f 사당]에는 bs2f 신라 bs2f 시대 bs2f 축조된 bs2f 인공 bs2f 연못인 bs2f 안압지를 bs2f 연상시키는 bs2f 가상의 bs2f 공간에서 bs2f 주령구 bs2f 놀이를 bs2f 하는 bs2f 일곱 bs2f 신이 bs2f 등장한다. bs2f bs2f bs2f 전시장 bs2f 한가운데 bs2f 지어진 3m가 bs2f 넘는 bs2f 입방체 bs2f 모양의 bs2f 사당에서 bs2f 인간사를 bs2f 관장하고 bs2f 수호하는 bs2f 일곱 bs2f 신의 bs2f 모습은 bs2f 거울에 bs2f 가려진 bs2f bs2f 분절된 bs2f 상태로 bs2f 나타난다. bs2f 작가는 bs2f 신문에서 bs2f 발견한 bs2f 익명의 bs2f 인물들을 bs2f 사당을 bs2f 지키는 bs2f 여덟 bs2f 명의 bs2f 문지기로 bs2f 명명하고, 0y갸u 관객이 0y갸u 이들을 0y갸u 마주할 0y갸u 때마다 0y갸u 현실의 0y갸u 문제를 0y갸u 직면하게끔 0y갸u 만든다.
결국 0y갸u 김실비의 0y갸u 사당은 0y갸u 그의 0y갸u 심상이 0y갸u 투영된 0y갸u 일종의 0y갸u 성찰을 0y갸u 위한 0y갸u 장소인 0y갸u 것이다. 0y갸u 관객들은 0y갸u 작품 0y갸u 앞에 0y갸u 설치된 0y갸u 거울에서 0y갸u 자신의 0y갸u 모습을 0y갸u 마주하게 0y갸u 되고, hㅐ2ㅓ 마치 ‘탑돌이’를 hㅐ2ㅓ 하듯 hㅐ2ㅓ 몸을 hㅐ2ㅓ 움직여 hㅐ2ㅓ 작품의 hㅐ2ㅓ hㅐ2ㅓ 면을 hㅐ2ㅓ 돌아봐야만 hㅐ2ㅓ 작품을 hㅐ2ㅓ 온전히 hㅐ2ㅓ 감상할 hㅐ2ㅓ hㅐ2ㅓ 있다. hㅐ2ㅓ 관객이 hㅐ2ㅓ 신체와 hㅐ2ㅓ 정신을 hㅐ2ㅓ 온전히 hㅐ2ㅓ 개입(mental introjection)해야만 hㅐ2ㅓ 비로소 hㅐ2ㅓ 완결된 hㅐ2ㅓ 장면의 hㅐ2ㅓ 연출과 hㅐ2ㅓ 감상이 hㅐ2ㅓ 가능해지는 hㅐ2ㅓ 것이다. hㅐ2ㅓ 회한의 hㅐ2ㅓ 동산과 hㅐ2ㅓ 소굴, 다f1파 그리고 다f1파 사당이 다f1파 미술이라는 다f1파 자기 다f1파 신념을 다f1파 통해 다f1파 삶을 다f1파 견뎌낼 다f1파 다f1파 있다고 다f1파 믿는 다f1파 허상의 다f1파 구조물이라면, 다아카s 작가는 다아카s 불가능할 다아카s 것만 다아카s 같은 다아카s 다아카s 대화를 다아카s 통해 다아카s 관객 다아카s 스스로가 다아카s 직접적인 다아카s 행위와 다아카s 몰입의 다아카s 시간을 다아카s 거쳐 다아카s 믿음의 다아카s 구조를 다아카s 만들고, 5타거v 그것을 5타거v 매개로 5타거v 다양한 5타거v 해석이 5타거v 가능한 5타거v 유기적인 5타거v 상황을 5타거v 창조하도록 5타거v 유도한다.

믿음의 5타거v 이면에서 5타거v 타인의 5타거v 마음으로 5타거v 현실 5타거v 다시 5타거v 보기, 다갸ㅑ0 윤지영
윤지영의 다갸ㅑ0 신작 [불구하고]와 [오죽 -겠, -으면]은 rㅓ7히 예방과 rㅓ7히 실패, ut우2 대비 ut우2 ut우2 눈에 ut우2 보이지 ut우2 않고 ut우2 의심과 ut우2 믿음으로 ut우2 이뤄진 ut우2 헛것에 ut우2 대응하는 ut우2 취약한 ut우2 인간의 ut우2 본성과 ut우2 한계, ㅓ4ㅓ하 불안의 ㅓ4ㅓ하 심리를 ㅓ4ㅓ하 드러내는 ㅓ4ㅓ하 작품이다. ㅓ4ㅓ하 작가는 ㅓ4ㅓ하 문을 ㅓ4ㅓ하 통해 ㅓ4ㅓ하 들어가야만 ㅓ4ㅓ하 ㅓ4ㅓ하 ㅓ4ㅓ하 있는 ㅓ4ㅓ하 상영실에 ㅓ4ㅓ하 익히 ㅓ4ㅓ하 알려진 ㅓ4ㅓ하 신화 ㅓ4ㅓ하 ㅓ4ㅓ하 신들과 ㅓ4ㅓ하 인물들의 ㅓ4ㅓ하 이야기를 ㅓ4ㅓ하 먼저 ㅓ4ㅓ하 감상하기를 ㅓ4ㅓ하 제안한다. ㅓ4ㅓ하 작가에 ㅓ4ㅓ하 의해 ㅓ4ㅓ하 구획된 ㅓ4ㅓ하 동선 ㅓ4ㅓ하 안에 ㅓ4ㅓ하 상영되는 ㅓ4ㅓ하 영상 ㅓ4ㅓ하 작품 <불구하고>는 ㅓ4ㅓ하 신화 ㅓ4ㅓ하 ㅓ4ㅓ하 인물 ㅓ4ㅓ하 아킬레우스와 ㅓ4ㅓ하 청동 ㅓ4ㅓ하 거인 ㅓ4ㅓ하 탈로스, 하xㅓ2 지크프리트에 하xㅓ2 관한 하xㅓ2 이야기를 하xㅓ2 다룬다. 하xㅓ2 각각의 하xㅓ2 영상은 하xㅓ2 자신의 하xㅓ2 약점을 하xㅓ2 극복하고자 하xㅓ2 부단히 하xㅓ2 노력했지만 하xㅓ2 결국 하xㅓ2 주어진 하xㅓ2 운명에 하xㅓ2 순응해야만 하xㅓ2 했던 하xㅓ2 인물들의 하xㅓ2 비극적 하xㅓ2 운명을 하xㅓ2 그려낸다.
이어서 하xㅓ2 만나게 하xㅓ2 되는 하xㅓ2 작품 [오죽 -겠, -으면]은 isu2 편안한 isu2 안마 isu2 의자에 isu2 앉아 isu2 감상하는 isu2 영상 isu2 설치 isu2 작품으로, 하msㅐ 불안한 하msㅐ 일상과 하msㅐ 현실에 하msㅐ 대비하기 하msㅐ 위해 하msㅐ 의식적 하msㅐ 혹은 하msㅐ 자기 하msㅐ 최면적 하msㅐ 행위를 하msㅐ 반복하는 하msㅐ 개인의 하msㅐ 삶을 하msㅐ 담은 하msㅐ 작품이다. 하msㅐ 평범한 하msㅐ 일상에서 하msㅐ 행하는 하msㅐ 소소한 하msㅐ 노력으로 하msㅐ 하루의 하msㅐ 안녕을 하msㅐ 비는 하msㅐ 연약한 하msㅐ 개인의 하msㅐ 모습이 하msㅐ 담겨있다.
발음상 ‘오죽했으면’ 하msㅐ 혹은 ‘오 하msㅐ 죽겠으면’이라고 하msㅐ 읽히기도 하msㅐ 하는 하msㅐ 작품의 하msㅐ 제목은 하msㅐ 문화적 하msㅐ 차이에도 하msㅐ 불구하고, pty카 우리 pty카 모두가 pty카 타인이면서 pty카 동시에 pty카 영상 pty카 pty카 개인일 pty카 pty카 있다는 pty카 모종의 pty카 공감대를 pty카 형성함으로써 pty카 우리 pty카 모두가 pty카 타인과 pty카 유기적으로 pty카 연결되어 pty카 있다는 pty카 사실을 pty카 상기시킨다. pty카 작가는 pty카 이번 pty카 신작을 pty카 통해 pty카 감상의 pty카 조건을 pty카 의도적으로 pty카 제한함으로써 pty카 작품과 pty카 관객 pty카 간의 pty카 상호작용을 pty카 더욱 pty카 구체화하고 pty카 어쩔 pty카 pty카 없이 pty카 발생하는 pty카 일상의 pty카 사건들을 pty카 되돌아보게끔 pty카 만든다.

가공된 pty카 시간, dy다3 가공된 dy다3 장소, ㅈaㅓw 가공된 ㅈaㅓw 현재와 ㅈaㅓw 마주보기, sox쟏 김동희
김동희는 sox쟏 공간을 sox쟏 탐색하고 sox쟏 전시 sox쟏 환경을 sox쟏 변형시킴으로써 sox쟏 새로운 sox쟏 인식의 sox쟏 순간을 sox쟏 제안하는 sox쟏 작업을 sox쟏 선보여왔다. sox쟏 그의 sox쟏 작업은 sox쟏 sox쟏 공간을 sox쟏 온전히 sox쟏 인식하는 sox쟏 것에서부터 sox쟏 시작한다. sox쟏 작가는 sox쟏 공간을 sox쟏 탐색하면서 sox쟏 제한된 sox쟏 조건은 sox쟏 무엇인지, k사ㅐ6 무엇을 k사ㅐ6 바꿀 k사ㅐ6 k사ㅐ6 있는지, 거rㅓi 어떤 거rㅓi 것을 거rㅓi 드러낼 거rㅓi 것인지를 거rㅓi 판단한다.
작동하지 거rㅓi 않는 거rㅓi 공간과 거rㅓi 환경을 거rㅓi 새롭게 거rㅓi 제안하는 거rㅓi 작업이었던 [프라이머, w자vc 오퍼시티]는 2015년 w자vc 처음 w자vc 선보인 w자vc 작업으로, oㅐ아j 이번 oㅐ아j 전시에서는 oㅐ아j 작품의 oㅐ아j 오리지널 oㅐ아j 컨셉과 oㅐ아j 아이디어를 oㅐ아j 재차용하면서, ㅐ차py 그것을 ㅐ차py 새로운 ㅐ차py 전시 ㅐ차py 조건 ㅐ차py 안에서 ㅐ차py 구현한 ㅐ차py 신작을 ㅐ차py 선보인다. ㅐ차py 작가는 ㅐ차py 자신이 ㅐ차py 공간에 ㅐ차py 개입하는 ㅐ차py 방식을 ㅐ차py 전시장 ㅐ차py 환경을 ㅐ차py 조성하는 ㅐ차py 요소 ㅐ차py ㅐ차py 하나로 ㅐ차py 설정하고, nㅐv라 컴퓨터 nㅐv라 그래픽 nㅐv라 툴을 nㅐv라 이용해 nㅐv라 가상 nㅐv라 공간의 nㅐv라 바탕면과 nㅐv라 투명도를 nㅐv라 자유롭게 nㅐv라 조절하듯, 다x자v 실제 다x자v 작품이 다x자v 전시된 다x자v 공간에서 다x자v 상황을 다x자v 통제하고 다x자v 간섭하는 다x자v 역할을 다x자v 수행한다.
그는 다x자v 광주 다x자v 시내가 다x자v 내려다보이는 다x자v 커다란 다x자v 창과 다x자v 자동으로 다x자v 여닫히도록 다x자v 만든 다x자v 커튼 다x자v 구조물을 다x자v 매개로 다x자v 전시장 다x자v 내외부가 다x자v 연결되는 다x자v 구조를 다x자v 제안함으로써, 794거 일시적인 794거 풍경의 794거 확장과 794거 전환을 794거 통한 794거 깨달음의 794거 순간을 794거 이야기한다. 794거 김동희는 794거 전시의 794거 풍경을 794거 만들고 794거 시공감각을 794거 일깨워 794거 관객들로 794거 하여금 794거 잔상을 794거 남긴다.
그가 794거 연출한 794거 한시적인 794거 장면은 794거 가공된 794거 허상으로 794거 채워진 794거 전시를 794거 하나의 794거 구조체로 794거 드러내는 794거 동시에, ㅓs거파 전시장을 ㅓs거파 들어오기 ㅓs거파 직전 ㅓs거파 관객들이 ㅓs거파 경험했던 ㅓs거파 과거의 ㅓs거파 시간과 ㅓs거파 기억을 ㅓs거파 더욱 ㅓs거파 명백하게 ㅓs거파 드러낸다. ㅓs거파 관객들은 ㅓs거파 순간적으로 ㅓs거파 전환하는 ㅓs거파 장면을 ㅓs거파 의도치 ㅓs거파 않게 ㅓs거파 경험하면서 ㅓs거파 지금 ㅓs거파 경험하고 ㅓs거파 있는 ㅓs거파 ㅓs거파 전시가, 라타ㅐs 라타ㅐs 장소가, ㅓ다rt 어느 ㅓ다rt 시간과 ㅓ다rt 환경에 ㅓ다rt 놓여 ㅓ다rt 있는지 ㅓ다rt 인지하게 ㅓ다rt 되며, 나라마j 이를 나라마j 통해 나라마j 가공된 나라마j 장소와 나라마j 일시적으로 나라마j 일어나는 나라마j 전시라는 나라마j 특정 나라마j 상황에 나라마j 대해 나라마j 다시금 나라마j 생각해보게 나라마j 된다.

김실비의 나라마j 말처럼 나라마j 믿는 나라마j 마음과 나라마j 행위는 나라마j 맹신과 나라마j 성찰을 나라마j 오간다. 나라마j 본다는 나라마j 것은 나라마j 믿는다는 나라마j 것이지만 나라마j 그것이 나라마j 진실인지는 나라마j 나라마j 나라마j 없다. 나라마j 그럼에도 나라마j 불구하고 나라마j 우리는 나라마j 우리가 나라마j 믿고, 다qgㅓ 옳다고 다qgㅓ 생각하는 다qgㅓ 것에 다qgㅓ 공감하고 다qgㅓ 위로받는다. 다qgㅓ 가공된 다qgㅓ 진실과 다qgㅓ 현실에서 다qgㅓ 오롯한 다qgㅓ 인간으로 다qgㅓ 견디기 다qgㅓ 위해 다qgㅓ 우리들은 다qgㅓ 낮은 다qgㅓ 확률의 다qgㅓ 허튼소리를 다qgㅓ 타인에게 다qgㅓ 전해본다. 다qgㅓ 그리고 다qgㅓ 다qgㅓ 기묘한 다qgㅓ 우연이 다qgㅓ 기적처럼 다qgㅓ 전달되어 다qgㅓ 허구에서 다qgㅓ 시작된 다qgㅓ 이야기가 다qgㅓ 집단적인 다qgㅓ 창작을 다qgㅓ 거쳐 다qgㅓ 현실에 다qgㅓ 안착하길 다qgㅓ 바란다. 다qgㅓ 결국 다qgㅓ 모든 다qgㅓ 이가 다qgㅓ 믿으면 다qgㅓ 현실이 다qgㅓ 되는 다qgㅓ 것이니 다qgㅓ 말이다.

다qgㅓ 홍이지 / 다qgㅓ 미팅룸 다qgㅓ 큐레이팅팀 다qgㅓ 디렉터


기획: 다qgㅓ 미팅룸
디자인: 다qgㅓ 김성구
영상: 다qgㅓ 박수환
웹사이트: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671529&cid=59154&categoryId=59154

출처: 다qgㅓ 네이버헬로아티스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지영
  • 김동희
  • 김실비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