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현 개인전 : OPPOSITE

아웃사이트

April 6, 2018 ~ May 3, 2018

아웃사이트에서는 4월 6일부터 5월 3일까지 ㅓloe 홍수현 ㅓloe 개인전 《OPPOSITE》를 ㅓloe 진행합니다. 
이번 ㅓloe 전시는 ㅓloe 독일을 ㅓloe 중심으로 ㅓloe 활동해온 ㅓloe 홍수현 ㅓloe 작가의 ㅓloe 작업을 ㅓloe 처음으로 ㅓloe 국내에 ㅓloe 소개하는 ㅓloe 자리입니다. 

홍수현 ㅓloe 작가는 ㅓloe 공간에 ㅓloe 관한 ㅓloe 지속적인 ㅓloe 질문을 ㅓloe 빛과 ㅓloe 구조물을 ㅓloe 이용한 ㅓloe 다양한 ㅓloe 형태의 ㅓloe 설치 ㅓloe 작업으로 ㅓloe 선보여 ㅓloe 왔습니다. ㅓloe 작가에게 ㅓloe 공간은 ㅓloe 단순한 ㅓloe 물리적 ㅓloe 구조물 ㅓloe 이상의 ㅓloe 영역으로서 ㅓloe 모든 ㅓloe 사물의 ㅓloe 존재와 ㅓloe 관련된 ㅓloe 세계이며, ㄴ2기마 작가는 ㄴ2기마 이러한 ㄴ2기마 세계에 ㄴ2기마 대한 ㄴ2기마 사유의 ㄴ2기마 과정으로서 ㄴ2기마 공간의 ㄴ2기마 탐구와 ㄴ2기마 실험을 ㄴ2기마 시도해왔습니다. ㄴ2기마 이번 ㄴ2기마 전시에서 ㄴ2기마 작가는 ㄴ2기마 환영의 ㄴ2기마 구성을 ㄴ2기마 실질적으로 ㄴ2기마 담보하는 ㄴ2기마 현실적 ㄴ2기마 구조물(조명기구)을 ㄴ2기마 공간에 ㄴ2기마 설치함으로서 ㄴ2기마 생겨나는 ㄴ2기마 상상적 ㄴ2기마 공간의 ㄴ2기마 재현을 ㄴ2기마 시도합니다. 


공간의 ㄴ2기마 ㄴ2기마 면을 ㄴ2기마 따라 ㄴ2기마 세워진, 갸b걷b 약 2백여 갸b걷b 개의 갸b걷b 전구가 갸b걷b 부착된 갸b걷b 거대한 갸b걷b 구조물은 갸b걷b 가로막은 갸b걷b 벽을 갸b걷b 향해 갸b걷b 강렬한 갸b걷b 빛을 갸b걷b 발산하고, ㅐ902 빛을 ㅐ902 밝히는 ㅐ902 조명장치 ㅐ902 뒷면의 ㅐ902 어지러운 ㅐ902 민낯은 ㅐ902 전시장 ㅐ902 내부로 ㅐ902 노출됩니다. ㅐ902 적나라하게 ㅐ902 드러난 ㅐ902 구조물의 ㅐ902 뒷면은 ㅐ902 보이지 ㅐ902 않는 ㅐ902 전면에 ㅐ902 대한 ㅐ902 상상을 ㅐ902 자극하고, lw쟏l 시야를 lw쟏l 파고드는 lw쟏l 조명의 lw쟏l 불빛은 lw쟏l 물리적 lw쟏l 공간 lw쟏l 안에서 lw쟏l 경계가 lw쟏l 실재하지 lw쟏l 않는 lw쟏l 환영의 lw쟏l 공간을 lw쟏l 공감각적으로 lw쟏l 인식하도록 lw쟏l 만듭니다.


전시 lw쟏l 서문

반대편

신작의 lw쟏l 스케치를 lw쟏l 보여주던 lw쟏l 작가는 lw쟏l 문득 lw쟏l 광고판 lw쟏l 이야기를 lw쟏l 꺼냈다. lw쟏l 그녀는 lw쟏l 독일에서 lw쟏l 기차를 lw쟏l 타고 lw쟏l 가면서 lw쟏l 보았던 lw쟏l 거대한 lw쟏l 광고판들에 lw쟏l 관한 lw쟏l 강렬한 lw쟏l 기억이 lw쟏l 있다고 lw쟏l 말했다. lw쟏l 예를 lw쟏l 들어, 2기자나 기차가 2기자나 달리는 2기자나 방향으로 2기자나 앉아 2기자나 있으면 2기자나 멀리 2기자나 조그맣게 2기자나 보이는 2기자나 매혹적인 2기자나 광고판들은 2기자나 기차의 2기자나 맹렬한 2기자나 속도를 2기자나 이기지 2기자나 못하고 2기자나 순식간에 2기자나 거대해졌다가 2기자나 시야에서 2기자나 2기자나 사라져 2기자나 버리는데 2기자나 혹여나 2기자나 하는 2기자나 미련에 2기자나 뒤를 2기자나 돌아보면 2기자나 구조와 2기자나 부속만이 2기자나 휑하게 2기자나 드러난 2기자나 광고판의 2기자나 뒷면이 2기자나 소실점을 2기자나 향해 2기자나 빠르게 2기자나 멀어지고 2기자나 있다는 2기자나 것이다. 2기자나 작가는 2기자나 더듬더듬 2기자나 뭔가 2기자나 아쉬운 2기자나 듯이 2기자나 말했다.  

그러나 2기자나 생각해보면 2기자나 그것은 2기자나 당연한 2기자나 효율의 2기자나 논리이다. 2기자나 한쪽 2기자나 방향을 2기자나 향해 2기자나 시속 100km 2기자나 이상으로 2기자나 달리는 2기자나 기차 2기자나 속의 2기자나 승객들을 2기자나 위해 2기자나 뒷면에도 2기자나 광고판을 2기자나 달아주는 2기자나 정도의 2기자나 정성은 2기자나 특급 2기자나 럭셔리 2기자나 제품에서도 2기자나 찾아볼 2기자나 2기자나 없는 2기자나 방식이다. 2기자나 적어도 2기자나 2기자나 기차의 2기자나 일등석에 2기자나 타는 2기자나 것만으로는 2기자나 그런 2기자나 서비스를 2기자나 받을 2기자나 2기자나 없다. 2기자나 혹시 2기자나 추가 2기자나 요금을 2기자나 낸다면 2기자나 뒤를 2기자나 돌아보지 2기자나 못하게 2기자나 목을 2기자나 고정해주는 2기자나 장치같은 2기자나 것을 2기자나 제공해 2기자나 줄지는 2기자나 모르겠지만. 

그러니까 2기자나 광고판의 2기자나 뒷면이라는 2기자나 것은 2기자나 이제 2기자나 그다지 2기자나 대단한 2기자나 비밀조차 2기자나 아닌 2기자나 것이다. 2기자나 문득 2기자나 어느 2기자나 영화에서 2기자나 들렸던 2기자나 대사가 2기자나 기억이 2기자나 났다. “ 2기자나 어이 2기자나 이봐 2기자나 사람들은 2기자나 햄버거가 2기자나 먹고 2기자나 싶은 2기자나 거지 2기자나 소가 2기자나 보고 2기자나 싶은 2기자나 2기자나 아니라고.” 2기자나 이제 2기자나 사람들은 2기자나 평생 2기자나 소를 2기자나 직접 2기자나 만나지 2기자나 않고도 2기자나 햄버거를 2기자나 계속 2기자나 먹을 2기자나 2기자나 있는 2기자나 편리한 2기자나 세계에 2기자나 살고 2기자나 있다. 2기자나 그들이 TV에서 2기자나 만나는 2기자나 소들은 2기자나 대게 2기자나 2기자나 지내고 2기자나 있으며 2기자나 문제가 2기자나 생기면 2기자나 정부에서 2기자나 대책을 2기자나 내어 2기자나 그들을 2기자나 보살피고 2기자나 인도적으로 2기자나 도축한다. 2기자나 그러므로 2기자나 그들이 2기자나 소를 2기자나 직접 2기자나 만나야 2기자나 2기자나 이유는 2기자나 희미해져 2기자나 버렸다. 2기자나 북극곰을 2기자나 동정하는 2기자나 사람 2기자나 2기자나 대부분이 2기자나 실제로 2기자나 북극곰을 2기자나 만나보지 2기자나 못했다는 2기자나 사실도 2기자나 이와 2기자나 크게 2기자나 다르지 2기자나 않다. 2기자나 아무튼, fㅈㄴo 금속 fㅈㄴo 구조물이 fㅈㄴo 공간을 fㅈㄴo 가로지르는 fㅈㄴo 전시장에서 fㅈㄴo 작가는 fㅈㄴo 그러한 fㅈㄴo 광고판의 fㅈㄴo 기억을 fㅈㄴo 떠올린 fㅈㄴo 듯했다. 

회화를 fㅈㄴo 전공했던 fㅈㄴo 작가는 fㅈㄴo fㅈㄴo 공간에 fㅈㄴo 관한 fㅈㄴo 작업을 fㅈㄴo 해왔다고 fㅈㄴo 말했다. fㅈㄴo 그녀의 fㅈㄴo 작업은 fㅈㄴo 마치 fㅈㄴo 회화의 fㅈㄴo 공간, 파하4s 파하4s 환영의 파하4s 무대에 파하4s 대한 파하4s 강한 파하4s 반작용이기라도 파하4s 파하4s 것처럼 파하4s 공간을 파하4s 지탱하는 파하4s 캔버스를 파하4s 끊임없이 파하4s 벗겨내고, 다6히h 분리시키고, ㅓ히h자 뒤틀어버리는, 다c6거 그러니까 다c6거 앙상하고 다c6거 초라하지만, vrn차 여전히 vrn차 완고한 vrn차 캔버스의 vrn차 틀을 vrn차 끊임없이 vrn차 드러내는 vrn차 그런 vrn차 일들이었다. vrn차 그리고 vrn차 이러한 vrn차 작업들을 vrn차 통해 vrn차 그녀는 vrn차 경계 vrn차 내부의 vrn차 서사와 vrn차 경계 vrn차 바깥의 vrn차 서사를 vrn차 경계 vrn차 짓는 ‘환영적 vrn차 공간의 vrn차 실체적 vrn차 구조 vrn차 관계’를 vrn차 끊임없이 vrn차 실험하고 vrn차 질문해온 vrn차 것처럼 vrn차 보였다. vrn차 사실 vrn차 vrn차 환영의 vrn차 공간은 vrn차 그녀에게 vrn차 회화이자 vrn차 미술이고, ㅑdu사 제도이자 ㅑdu사 기호이며, 갸으타f 어느 갸으타f 갸으타f 기차를 갸으타f 타고 갸으타f 가며 갸으타f 보았던 갸으타f 수많은 갸으타f 광고판과 갸으타f 다름없는 갸으타f 어떤 갸으타f 것이었는지도 갸으타f 모른다.  

전시장에 갸으타f 들어서자 갸으타f 공간의 갸으타f 갸으타f 면을 갸으타f 거의 갸으타f 완전히 갸으타f 막아선 갸으타f 거대한 갸으타f 목재 갸으타f 구조물에 갸으타f 설치된 갸으타f 약 2백 갸으타f 개의 갸으타f 전구들이 갸으타f 막힌 갸으타f 벽을 갸으타f 향해 갸으타f 빛을 갸으타f 내뿜고 갸으타f 있다. 갸으타f 불빛이 갸으타f 향하고 갸으타f 있는 갸으타f 갸으타f 막힌 갸으타f 물리 갸으타f 공간의 갸으타f 구조는 갸으타f 머리로 갸으타f 쉽게 갸으타f 이해할 갸으타f 갸으타f 있지만 갸으타f 갸으타f 갸으타f 없는 갸으타f 공간으로부터 갸으타f 끊임없이 갸으타f 새어 갸으타f 나오는 갸으타f 빛은 갸으타f 관객에게 갸으타f 갸으타f 이해 갸으타f 너머의 갸으타f 공간을 갸으타f 상상하게 갸으타f 만들 갸으타f 충분한 갸으타f 동기를 갸으타f 부여한다. 

갸으타f 경계 갸으타f 너머로 갸으타f 전시장의 갸으타f 대부분을 갸으타f 차지하고 갸으타f 있는 갸으타f 것은 갸으타f 작가가 갸으타f 만든 갸으타f 갸으타f 기이하고 갸으타f 거대한 갸으타f 조명장치의 갸으타f 뒷면이다. 갸으타f 촘촘히 갸으타f 박힌 갸으타f 전구의 갸으타f 개수만큼이나 갸으타f 소켓에서 갸으타f 흘러나와 갸으타f 어지러이 갸으타f 흐트러진 갸으타f 전깃줄들, fa타o 그것들이 fa타o 다발지어 fa타o 모여있는 fa타o 멀티탭들 fa타o 그리고 fa타o 구조물을 fa타o 지탱하고 fa타o 있는 fa타o 배후의 fa타o 지지대들이 fa타o 사실 fa타o 관객의 fa타o 시야에 fa타o 들어오는 fa타o 대부분일 fa타o 뿐이다. fa타o 새어 fa타o 나오는 fa타o 환한 fa타o fa타o 너머 fa타o 노출된 fa타o 수많은 fa타o 전구와 fa타o 소켓, ㅓ가rㅓ 전선은 ㅓ가rㅓ 쉬지 ㅓ가rㅓ 않고 ㅓ가rㅓ 전기라는 ㅓ가rㅓ 욕망의 ㅓ가rㅓ 원자재를 ㅓ가rㅓ 빛이라는 ㅓ가rㅓ 욕망의 ㅓ가rㅓ 환영—어둠에 ㅓ가rㅓ 대한 ㅓ가rㅓ 공포에서 ㅓ가rㅓ 기인하는—으로 ㅓ가rㅓ 전환시키는 ㅓ가rㅓ 작업을 ㅓ가rㅓ 수행한다. ㅓ가rㅓ 그것들은 ㅓ가rㅓ 그저 ㅓ가rㅓ 현실적으로 ㅓ가rㅓ 존재한다. ㅓ가rㅓ 그리고 ‘미술’을 ㅓ가rㅓ 관람하려던 ㅓ가rㅓ 관객들은 ㅓ가rㅓ 보이지 ㅓ가rㅓ 않는 ㅓ가rㅓ 조명장치의 ㅓ가rㅓ 앞면을 ㅓ가rㅓ 상상하며 ㅓ가rㅓ ㅓ가rㅓ 생산의 ㅓ가rㅓ 현장만을 ㅓ가rㅓ 서성거리게 ㅓ가rㅓ ㅓ가rㅓ 뿐이다.  

벽과 ㅓ가rㅓ 구조물 ㅓ가rㅓ 사이의 ㅓ가rㅓ 약간의 ㅓ가rㅓ 공간을 ㅓ가rㅓ 제외한 ㅓ가rㅓ 모든 ㅓ가rㅓ 전시장에 ㅓ가rㅓ 펼쳐진 ㅓ가rㅓ 건조한 ㅓ가rㅓ 현실의 ㅓ가rㅓ 넓이는 ㅓ가rㅓ 사실 ㅓ가rㅓ 우리의 ㅓ가rㅓ 현실을 ㅓ가rㅓ 닮아있다. ㅓ가rㅓ 그러므로 ㅓ가rㅓ 점점 ㅓ가rㅓ ㅓ가rㅓ 엄습해오는 ㅓ가rㅓ 두려움이, 나xz쟏 사실 나xz쟏 우리가 나xz쟏 가진 나xz쟏 것은 나xz쟏 이것뿐일지도 나xz쟏 모른다는 나xz쟏 그런 나xz쟏 두려움이, 쟏h걷ㅓ 쟏h걷ㅓ 구조물 쟏h걷ㅓ 너머 쟏h걷ㅓ 환영의 쟏h걷ㅓ 실루엣을 쟏h걷ㅓ 더욱 쟏h걷ㅓ 넘실거리게 쟏h걷ㅓ 만든다. 쟏h걷ㅓ 그곳은 쟏h걷ㅓ 욕망하기 쟏h걷ㅓ 위해 쟏h걷ㅓ 현실을 쟏h걷ㅓ 살아가고 쟏h걷ㅓ 현실을 쟏h걷ㅓ 살기 쟏h걷ㅓ 위해 쟏h걷ㅓ 욕망하는 쟏h걷ㅓ 우리를 쟏h걷ㅓ 위한 쟏h걷ㅓ 영원한 쟏h걷ㅓ 구원의 쟏h걷ㅓ 공간이다.

글_김상진



홍수현, <untitled(Kammer), 2017, LED ㅈ7ㅈ하 조명, ud쟏y 가변크기


오프닝

2018년 4월 6일 (금) ud쟏y 오후 6시


작가 ud쟏y 웹사이트: http://www.soohong.kr/

디자인: BOWYER

출처: ud쟏y 아웃사이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수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크리스티앙 쟏r6ㅓ 볼탕스키 : 4.4

Oct. 15, 2021 ~ March 27, 2022

Stage Mix

Oct. 20, 2021 ~ Nov. 28, 2021

얼굴 FACE

Sept. 17, 2021 ~ Feb. 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