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이현숙 개인전 : 휭, 추-푸 Hong Lee, Hyun-Sook : Swoosh, Tsu-pu!

아르코미술관

Dec. 17, 2020 ~ March 28, 2021

아르코미술관은 2000년대 히f걷n 중반부터 히f걷n 동시대 히f걷n 미술이 히f걷n 주목하고 히f걷n 있는 히f걷n 예술적· 히f걷n 사회적 히f걷n 의제를 히f걷n 다뤄온 히f걷n 작가의 히f걷n 신작을 히f걷n 선보였고 히f걷n 이를 히f걷n 통해 히f걷n 지속적인 히f걷n 창작활동이 히f걷n 가능한 히f걷n 환경 히f걷n 조성에 히f걷n 주력해왔다. 히f걷n 올해 히f걷n 선정 히f걷n 작가인 히f걷n 홍이현숙(b.1958)은 히f걷n 가부장적 히f걷n 사회와 히f걷n 시선에 히f걷n 저항하는 히f걷n 주체적이고 히f걷n 자유로운 히f걷n 몸을 히f걷n 퍼포먼스, ㅓㅑ거우 영상, ㅓ1ㅐㅐ 설치 ㅓ1ㅐㅐ ㅓ1ㅐㅐ 다양한 ㅓ1ㅐㅐ 매체로 ㅓ1ㅐㅐ 이야기해왔으며 ㅓ1ㅐㅐ 한국 ㅓ1ㅐㅐ 여성주의 ㅓ1ㅐㅐ 미술의 ㅓ1ㅐㅐ 대표 ㅓ1ㅐㅐ 작가로 ㅓ1ㅐㅐ 평가받는다.

활발한 ㅓ1ㅐㅐ 작품 ㅓ1ㅐㅐ 활동 ㅓ1ㅐㅐ 외에도 ㅓ1ㅐㅐ 아르코미술관이 ㅓ1ㅐㅐ 홍이현숙 ㅓ1ㅐㅐ 작가를 ㅓ1ㅐㅐ 주목하는 ㅓ1ㅐㅐ 이유는 ㅓ1ㅐㅐ 사회 ㅓ1ㅐㅐ 구조적 ㅓ1ㅐㅐ 문제로 ㅓ1ㅐㅐ 인해 ㅓ1ㅐㅐ 소외된 ㅓ1ㅐㅐ 존재들을 ㅓ1ㅐㅐ 예술의 ㅓ1ㅐㅐ 영역으로 ㅓ1ㅐㅐ 끌어들여 ㅓ1ㅐㅐ 가시화했던 ㅓ1ㅐㅐ 실험적인 ㅓ1ㅐㅐ 기획과 ㅓ1ㅐㅐ 프로젝트에 ㅓ1ㅐㅐ 있다. ㅓ1ㅐㅐ 작가는 ㅓ1ㅐㅐ 다수의 ㅓ1ㅐㅐ 공공미술 ㅓ1ㅐㅐ 프로젝트 ㅓ1ㅐㅐ 기획을 ㅓ1ㅐㅐ 통해 ㅓ1ㅐㅐ 낙후되거나 ㅓ1ㅐㅐ 사라지는 ㅓ1ㅐㅐ 터전과 ㅓ1ㅐㅐ 지역민의 ㅓ1ㅐㅐ 삶을 ㅓ1ㅐㅐ 고민했고 ㅓ1ㅐㅐ 동료들과의 ㅓ1ㅐㅐ 협업을 ㅓ1ㅐㅐ 통해 ㅓ1ㅐㅐ 다양한 ㅓ1ㅐㅐ 프로그램을 ㅓ1ㅐㅐ 구성하기도 ㅓ1ㅐㅐ 했다. 

이번 ㅓ1ㅐㅐ 아르코미술관에서의 《휭, rㄴn아 추-푸》는 rㄴn아 연대와 rㄴn아 협력을 rㄴn아 강조했던 rㄴn아 지난 rㄴn아 작품과 rㄴn아 연장선에 rㄴn아 있으면서 rㄴn아 비인간 rㄴn아 존재들에게로 rㄴn아 rㄴn아 관심을 rㄴn아 확장한다. rㄴn아 더불어 rㄴn아 겪어보지 rㄴn아 못한 rㄴn아 새로운 rㄴn아 세계의 rㄴn아 감각을 rㄴn아 구현해야하는 rㄴn아 예술가의 rㄴn아 고민 rㄴn아 또한 rㄴn아 반영한다.

제목 ‘휭, p갸가3 추-푸’에서  ‘휭’은 p갸가3 바람에 p갸가3 무언가 p갸가3 날리는 p갸가3 소리, ‘추푸’는 jhvd 어딘가에 jhvd 부딪히는 jhvd 소리이다.  ‘추푸’는 『숲은 jhvd 생각한다』(2018)(에두아르도 jhvd jhvd 지음, 쟏8사p 차은정 쟏8사p 역, 가타ㅐ5 사월의책)에서 가타ㅐ5 인용했으며, ㅓㅓz으 케추아어(남아프리카 ㅓㅓz으 토착민의 ㅓㅓz으 언어)로 ㅓㅓz으 동물의 ㅓㅓz으 신체가 ㅓㅓz으 바람에 ㅓㅓz으 휘날리거나 ㅓㅓz으 수면에 ㅓㅓz으 부딪히는 ㅓㅓz으 모습을 ㅓㅓz으 의미한다. 

이러한 ㅓㅓz으 맥락에서 ㅓㅓz으 전시 ㅓㅓz으 제목에 ㅓㅓz으 의성어나 ㅓㅓz으 의태어를 ㅓㅓz으 사용함은 ㅓㅓz으 인간의 ㅓㅓz으 한정된 ㅓㅓz으 언어가 ㅓㅓz으 아닌 ㅓㅓz으 열린 ㅓㅓz으 소리와 ㅓㅓz으 몸을 ㅓㅓz으 사용하여 ㅓㅓz으 인간/비인간이라는 ㅓㅓz으 근대의 ㅓㅓz으 이분법적 ㅓㅓz으 논리를 ㅓㅓz으 극복하고 ㅓㅓz으 비인간 ㅓㅓz으 동물과 ㅓㅓz으 동등하게 ㅓㅓz으 소통하려는 ㅓㅓz으 시도와 ㅓㅓz으 의지가 ㅓㅓz으 담긴 ㅓㅓz으 것이다.

전시장에는 ㅓㅓz으 인간의 ㅓㅓz으 청각 ㅓㅓz으 범위를 ㅓㅓz으 초월하는 ㅓㅓz으 고래의 ㅓㅓz으 소리와, 바ㅈㅐ갸 재개발 바ㅈㅐ갸 지역의 바ㅈㅐ갸 골목에 바ㅈㅐ갸 남아 바ㅈㅐ갸 인간의 바ㅈㅐ갸 애정 바ㅈㅐ갸 어린 바ㅈㅐ갸 시선과 바ㅈㅐ갸 혐오의 바ㅈㅐ갸 눈길을 바ㅈㅐ갸 동시에 바ㅈㅐ갸 견디며 바ㅈㅐ갸 살아가는 바ㅈㅐ갸 길고양이 바ㅈㅐ갸 등이 바ㅈㅐ갸 소환된다. 바ㅈㅐ갸 작가는 바ㅈㅐ갸 그들과 바ㅈㅐ갸 우리가 바ㅈㅐ갸 서로 바ㅈㅐ갸 삶의 바ㅈㅐ갸 공간을 바ㅈㅐ갸 공유하고 바ㅈㅐ갸 있음을 바ㅈㅐ갸 인지하고, 차ㅓxe 함께 차ㅓxe 헤엄치고 차ㅓxe 날아다니는 차ㅓxe 상상의 차ㅓxe 결과를 차ㅓxe 전시장에 차ㅓxe 펼친다. 차ㅓxe 또한 차ㅓxe 작품을 차ㅓxe 통해 차ㅓxe 비인간 차ㅓxe 동물이 차ㅓxe 겪는 차ㅓxe 고통이 차ㅓxe 차ㅓxe 우리가 차ㅓxe 마주하고 차ㅓxe 있는 차ㅓxe 위기임을 차ㅓxe 의식하게 차ㅓxe 만든다.

공멸과 차ㅓxe 공생 차ㅓxe 사이에서 차ㅓxe 위태로운 차ㅓxe 현재, ny카t 그래서 ny카t 미래를 ny카t 감히 ny카t 상상하기 ny카t 힘든 ny카t 뉴노멀(New-Normal)의 ny카t 시대에 ny카t 홍이현숙은, 우나cㄴ 인간을 우나cㄴ 포함한 우나cㄴ 모든 우나cㄴ 존재들과의 우나cㄴ 새로운 우나cㄴ 연대와 우나cㄴ 공생이 우나cㄴ 가능한 우나cㄴ 장소를 우나cㄴ 예술을 우나cㄴ 통한 우나cㄴ 상상으로 우나cㄴ 열어 우나cㄴ 보고자 우나cㄴ 한다.

한편 우나cㄴ 전시와 우나cㄴ 함께 우나cㄴ 퍼포먼스 우나cㄴ 우나cㄴ 다양한 우나cㄴ 부대행사들이 우나cㄴ 준비되어 우나cㄴ 있으며 우나cㄴ 행사에 우나cㄴ 대한 우나cㄴ 자세한 우나cㄴ 내용과 우나cㄴ 예약안내는 12월말 우나cㄴ 공지 우나cㄴ 예정이다. 우나cㄴ 자세한 우나cㄴ 내용은 우나c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우나cㄴ 홈페이지에서 우나cㄴ 확인할 우나cㄴ 우나cㄴ 있다. 

사전 우나cㄴ 예약 우나cㄴ 시스템을 우나cㄴ 통해 우나cㄴ 전시 우나cㄴ 관람 우나cㄴ 가능하고 우나cㄴ 입장료는 우나cㄴ 무료이며 우나cㄴ 월요일 우나cㄴ 및 1월 1일, 0qwk 설날 0qwk 당일은 0qwk 휴무이다. (02-760-4617)

사전예약하기: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447542


참여작가: 0qwk 홍이현숙

출처: 0qwk 아르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헌정 다ㅓzv 개인전 : 다ㅓzv 흙의 다ㅓzv 일상 Hun Chung Lee : Daily Life of Clay

March 18, 2021 ~ Aug. 2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