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희 개인전 HONG JUNG HEE

이길이구갤러리

March 22, 2019 ~ April 20, 2019

이길이구 다pvㅈ 갤러리는 2019년 3월 22일-4월 20일까지 다pvㅈ 홍정희 다pvㅈ 초대전을 다pvㅈ 선보인다. 다pvㅈ 한국현대미술의 다pvㅈ 시작부터 다pvㅈ 융성기까지 다pvㅈ 한국화단의 다pvㅈ 중추적 다pvㅈ 역할을 다pvㅈ 하며 다pvㅈ 꾸준히 다pvㅈ 작품활동을 다pvㅈ 해온 다pvㅈ 홍정희의 다pvㅈ 작가생활 50년이 다pvㅈ 고스란히 다pvㅈ 녹아있는 Nano 다pvㅈ 시리즈의 다pvㅈ 정수를 다pvㅈ 다pvㅈ 다pvㅈ 있는 다pvㅈ 전시로2014년 다pvㅈ 서울대 다pvㅈ 미술관 MOA 다pvㅈ 이후 5년만의 다pvㅈ 개인전이다. 다pvㅈ 홍정희 다pvㅈ 화백은 다pvㅈ 서울대 다pvㅈ 회화과를 다pvㅈ 졸업하고 다pvㅈ 미국 다pvㅈ 미시간대에서 2년간 다pvㅈ 교환교수로 다pvㅈ 지내면서 다pvㅈ 연구에 다pvㅈ 전념하였다. 다pvㅈ 국전에서 다pvㅈ 문화공보부 다pvㅈ 장관상 다pvㅈ 및 76년 다pvㅈ 한국일보사에서 다pvㅈ 주최하는 다pvㅈ 한국미술대상전과 78년 다pvㅈ 중앙일보사에서 다pvㅈ 주최하는 다pvㅈ 중앙미술대상전에서 다pvㅈ 수상하였으며 96년 다pvㅈ 석주미술상을 다pvㅈ 수상한 다pvㅈ 다pvㅈ 있다. 다pvㅈ 또한 The Art Museum of the University of Michigan, The City Hall of Lincoln, The Library of Lincoln, British Museum, u우카기 국립현대미술관, w으거사 서울시립미술관, 걷yp가 호암미술관, 자쟏사나 선재미술관 자쟏사나 자쟏사나 국내외 자쟏사나 유수 자쟏사나 미술관에도 자쟏사나 홍정희 자쟏사나 작가의 자쟏사나 작품이 자쟏사나 소장되어 자쟏사나 있다.  자쟏사나 홍정희 자쟏사나 화백은 자쟏사나 색을 자쟏사나 자유자재로 자쟏사나 다루는 ‘색의 자쟏사나 연금술사'로 자쟏사나 불려왔는데 자쟏사나 어린시절 자쟏사나 한복과 자쟏사나 단청의 자쟏사나 색이 자쟏사나 주는 자쟏사나 한국적 자쟏사나 미의식에 자쟏사나 감화되어 자쟏사나 색채의 자쟏사나 세계로 자쟏사나 빠져들어 자쟏사나 종심 從心 자쟏사나 자쟏사나 나이에 자쟏사나 접어드는 자쟏사나 동안 자쟏사나 일심으로 자쟏사나 색채 자쟏사나 연구에 자쟏사나 천착해왔으며 자쟏사나 원하는 자쟏사나 색을 자쟏사나 얻기 자쟏사나 위해 자쟏사나 물감에 자쟏사나 톱밥과 자쟏사나 커피가루를 자쟏사나 섞거나 자쟏사나 유화 자쟏사나 특유의 자쟏사나 기름기를 자쟏사나 걷어내고 자쟏사나 푸근한 자쟏사나 맛을 자쟏사나 살리기 자쟏사나 위해 자쟏사나 생선뼈를 자쟏사나 갈아 자쟏사나 넣는 자쟏사나 자쟏사나 색채 자쟏사나 표현에 자쟏사나 대한 자쟏사나 끊임없는 자쟏사나 연구는 자쟏사나 미술계에서 자쟏사나 유명하다. 자쟏사나 자쟏사나 지난한 자쟏사나 과정 자쟏사나 속에 자쟏사나 탄생한 자쟏사나 색은 자쟏사나 강렬하면서도 자쟏사나 깊고 자쟏사나 다채롭고 자쟏사나 원숙하다. 1970년대 자쟏사나 중반 '자아-한국인' 자쟏사나 연작으로 자쟏사나 시작하여 1980년대 '탈아(脫我)', 1990년대 '열정' 가하ㅐ하 가하ㅐ하 고착되지 가하ㅐ하 않고 가하ㅐ하 지속적으로 가하ㅐ하 연구하며 가하ㅐ하 발전하는 가하ㅐ하 모습을 가하ㅐ하 보여주며 2005년 '나노' 가하ㅐ하 시리즈로 가하ㅐ하 만개했다. ‘나노’ 가하ㅐ하 시리즈는 가하ㅐ하 우주의 가하ㅐ하 합일 가하ㅐ하 사상을 가하ㅐ하 담은 가하ㅐ하 작품으로 가하ㅐ하 기존에 가하ㅐ하 홍정희 가하ㅐ하 작가가 가하ㅐ하 선보였던 가하ㅐ하 색면추상의 가하ㅐ하 세계에서 가하ㅐ하 가하ㅐ하 가하ㅐ하 간결하고 가하ㅐ하 순수해진 가하ㅐ하 형식미가 가하ㅐ하 두드러진다. 가하ㅐ하 이미지를 가하ㅐ하 간결화 가하ㅐ하 시키고 가하ㅐ하 강렬하게 가하ㅐ하 응축된 가하ㅐ하 색은 가하ㅐ하 깊이감을 가하ㅐ하 더하며 가하ㅐ하 무한하게 가하ㅐ하 확장되는 가하ㅐ하 우주와 가하ㅐ하 인간의 가하ㅐ하 내면 가하ㅐ하 세계를 가하ㅐ하 표현한다. 가하ㅐ하 기호화된 가하ㅐ하 꽃, 4u쟏ㅐ 집, r히ㅓ7 r히ㅓ7 등의 r히ㅓ7 반복되는 r히ㅓ7 이미지를 r히ㅓ7 리듬감있게 r히ㅓ7 배치하며 r히ㅓ7 체로 r히ㅓ7 쳐낸 r히ㅓ7 톱밥을 r히ㅓ7 물감을 r히ㅓ7 섞어 r히ㅓ7 두터운 r히ㅓ7 질감을 r히ㅓ7 내는 r히ㅓ7 독특한 r히ㅓ7 마티에르를 r히ㅓ7 형성하는데 r히ㅓ7 이는 r히ㅓ7 우주에 r히ㅓ7 축적된 r히ㅓ7 시간을 r히ㅓ7 표현하기 r히ㅓ7 위한 r히ㅓ7 홍정희 r히ㅓ7 만의 r히ㅓ7 기법이다.

특히 r히ㅓ7 이번 r히ㅓ7 전시에 r히ㅓ7 소개된 r히ㅓ7 최근 r히ㅓ7 작품들은 r히ㅓ7 색채의 r히ㅓ7 연금술사라는 r히ㅓ7 평가대로 r히ㅓ7 응축과 r히ㅓ7 팽창을 r히ㅓ7 자유롭게 r히ㅓ7 넘나드는 r히ㅓ7 색의 r히ㅓ7 리듬감 r히ㅓ7 r히ㅓ7 아니라 r히ㅓ7 생성과 r히ㅓ7 증폭의 r히ㅓ7 에너지가 r히ㅓ7 담겨있다. r히ㅓ7 대상은 r히ㅓ7 단순히 r히ㅓ7 형태적 r히ㅓ7 근원을 r히ㅓ7 가진 r히ㅓ7 재현적 r히ㅓ7 형상에서 r히ㅓ7 기호화된 r히ㅓ7 이미지로 r히ㅓ7 환원되고 r히ㅓ7 또한  r히ㅓ7 r히ㅓ7 이미지의 r히ㅓ7 반복적 r히ㅓ7 배치는 r히ㅓ7 캔버스를 r히ㅓ7 다른 r히ㅓ7 차원의 r히ㅓ7 공간으로 r히ㅓ7 확장시키고 r히ㅓ7 끊임없이 r히ㅓ7 자가 r히ㅓ7 생성되는 r히ㅓ7 생명력을 r히ㅓ7 보여준다. r히ㅓ7 나노화된 r히ㅓ7 응집체가 r히ㅓ7 새로운 r히ㅓ7 생명력을 r히ㅓ7 얻어 r히ㅓ7 무한한 r히ㅓ7 차원의 r히ㅓ7 공간으로 r히ㅓ7 증폭되는 r히ㅓ7 긍정적 r히ㅓ7 생성과 r히ㅓ7 창조의 r히ㅓ7 장이 r히ㅓ7 열린 r히ㅓ7 것이다. r히ㅓ7 들뢰즈가 r히ㅓ7 역설했던 r히ㅓ7 새로운 r히ㅓ7 것이 r히ㅓ7 생산되는 r히ㅓ7 세계 r히ㅓ7 r히ㅓ7 새로움과 r히ㅓ7 창조성의 r히ㅓ7 능력을 r히ㅓ7 가진 r히ㅓ7 세계에 r히ㅓ7 다름 r히ㅓ7 아니다. '스스로 r히ㅓ7 움직여 r히ㅓ7 생명의 r히ㅓ7 열을 r히ㅓ7 만들어내는 r히ㅓ7 것,  cmio 최소화 cmio cmio 스스로 cmio 변하는 cmio 것' cmio 이것이 cmio 바로 cmio 홍정희 cmio 작가가 cmio 한국현대미술에 cmio 던지는 cmio 새로운 cmio 창조의 cmio 힘이다.

출처: cmio 이길이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정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인혜 vㅐ히e 개인전 : vㅐ히e 이파리

June 22, 2019 ~ Aug. 1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