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된 매뉴얼 The Expanded Manual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Dec. 11, 2018 ~ Feb. 17, 2019

확장된 c3우가 매뉴얼 : c3우가 강서경, ㅈeㅓㅈ 김민애, 다80r 이은우, 걷5아t 정소영
한희진(서울시립미술관 걷5아t 학예연구사)

동시대 걷5아t 미술 걷5아t 담론에 걷5아t 있어서 걷5아t 간과할 걷5아t 걷5아t 없는 걷5아t 니꼴라 걷5아t 부리요(Nicolas Bourriaud)는 걷5아t 그의 걷5아t 책 『포스트프로덕션(Postproduction:Culture as Screenplay: How art Reprograms the World)』(2002)에서 걷5아t 오늘날 걷5아t 예술적 걷5아t 질문들은 “어떤 걷5아t 새로운 걷5아t 것을 걷5아t 우리가 걷5아t 만들 걷5아t 걷5아t 있는가?”가 걷5아t 아니라 “우리가 걷5아t 이미 걷5아t 갖고 걷5아t 있는 걷5아t 것으로 걷5아t 무엇을 걷5아t 걷5아t 걷5아t 있는가?”라고 걷5아t 했다. 걷5아t 걷5아t 정보 걷5아t 시대의 걷5아t 걷5아t 지구적 걷5아t 문화라는 걷5아t 급증하는 걷5아t 혼란에 걷5아t 반응, c3우h 동시대 c3우h 예술가들은 c3우h 형식들을 c3우h 구성하기 c3우h 보다는 c3우h 상업용 c3우h 제품들, 라차6c 기존의 라차6c 형식들, h4카9 앞선 h4카9 이들의 h4카9 흔적이 h4카9 가득한 h4카9 세상을 h4카9 프로그램화하고 h4카9 사용한다는 h4카9 것이다.1 h4카9 최근 h4카9 뉴욕 h4카9 크리스티 h4카9 경매에서 h4카9 프랑스 h4카9 예술단체 ‘오비우스(Obvious)’가 14 ~ 20세기에 h4카9 그려진 h4카9 초상화 1만 5000점의 h4카9 데이터를 h4카9 투입, 19세의 iu파m 인공지능(AI) iu파m 예술가와 iu파m 프로그래머에 iu파m 의해 iu파m 제작된 iu파m 작품 <에드몽 iu파m 벨라미 Edmond Belamy>가 5억 iu파m 원에 iu파m 육박하는 iu파m 금액에 iu파m 낙찰됐다고 iu파m 한다. iu파m 예술가들이 iu파m 세상 iu파m 모든 iu파m 것을 iu파m 자유자재로 iu파m 사용하고, 7다차ㅓ 재조합하고, ㅓ라pz 재생산하는 ㅓ라pz 가운데 ㅓ라pz 인공지능 ㅓ라pz 역시 ㅓ라pz 부리요의 ㅓ라pz 표현처럼 ‘역사화 ㅓ라pz ㅓ라pz 양식과 ㅓ라pz 형식에 ㅓ라pz 거주하기’, ‘이미지 ㄴcㅓ3 사용하기’2에 ㄴcㅓ3 동참하고 ㄴcㅓ3 있다. ㄴcㅓ3 모든 ㄴcㅓ3 ㄴcㅓ3 빠르게 ㄴcㅓ3 생산되고, ㅓㅐㅓ파 널려있고, 라히타쟏 어디서나 라히타쟏 쉽게 라히타쟏 소비되는 라히타쟏 세상이다.

그렇다면 라히타쟏 이러한 라히타쟏 흐름 라히타쟏 안에서, ㅈe파으 외부가 ㅈe파으 아닌 ㅈe파으 내부로 ㅈe파으 시선을 ㅈe파으 돌려 ㅈe파으 작가가 ㅈe파으 자신의 ㅈe파으 작품을 ㅈe파으 참조하고 ㅈe파으 사용하여 ㅈe파으 다시 ㅈe파으 작품을 ㅈe파으 제작하는 ㅈe파으 ㅈe파으 또한 ㅈe파으 동시대 ㅈe파으 예술의 ㅈe파으 의미 ㅈe파으 있는 ㅈe파으 ㅈe파으 양상이 ㅈe파으 ㅈe파으 ㅈe파으 있지 ㅈe파으 않을까라는 ㅈe파으 생각에서 ㅈe파으 ㅈe파으 전시는 ㅈe파으 시작됐다. ㅈe파으 작품 ㅈe파으 선정을 ㅈe파으 위해서는 ㅈe파으 가장 ㅈe파으 기본으로 ㅈe파으 돌아가 ㅈe파으 미술관이 ㅈe파으 소장하고 ㅈe파으 있는 ㅈe파으 작품들 ㅈe파으 중, 4나cp 남서울미술관 4나cp 공간에 4나cp 적합한 4나cp 조각, y갸z사 설치 y갸z사 작품들을 y갸z사 살펴보았다. y갸z사 여기서 y갸z사 작업의 y갸z사 새로운 y갸z사 전개, q쟏ㅓn 변화, f걷dj 발전을 f걷dj 위해서 f걷dj 내용 f걷dj 또는 f걷dj 형식에 f걷dj 있어 f걷dj 비결정성, uj쟏으 미완결성, 8d걷하 개방성 8d걷하 등을 8d걷하 가진 8d걷하 작품에 8d걷하 주목, ntkㅐ 강서경(1977), ㄴ나ㅓ히 김민애(1981), aㅓnj 이은우(1982), 걷걷갸w 정소영(1979) 걷걷갸w 걷걷갸w 걷걷갸w 명의 걷걷갸w 작가를 걷걷갸w 선정하였다. 걷걷갸w 이들은 걷걷갸w 한국 걷걷갸w 동시대 걷걷갸w 미술에서 걷걷갸w 독자적인 걷걷갸w 행보를 걷걷갸w 보이는 걷걷갸w 중요한 걷걷갸w 여성 걷걷갸w 작가들이기도 걷걷갸w 하다.

걷걷갸w 작가는 걷걷갸w 자신의 걷걷갸w 미술관 걷걷갸w 소장 걷걷갸w 작품을 걷걷갸w 다시 걷걷갸w 세밀하게 걷걷갸w 살펴보고 걷걷갸w 이를 걷걷갸w 매개로 걷걷갸w 구조물 걷걷갸w 또는 걷걷갸w 작품을 걷걷갸w 추가로 걷걷갸w 제작, ㅐ마ㅓl 전시를 ㅐ마ㅓl 위한 ㅐ마ㅓl 새로운 ㅐ마ㅓl 시나리오를 ㅐ마ㅓl 구성하였다. ㅐ마ㅓl 강서경은 <검은 ㅐ마ㅓl 유랑>(2011~2016)을 ㅐ마ㅓl 응용, 사ㄴm나 새로운 사ㄴm나 구조물을 사ㄴm나 더하여 사ㄴm나 확장된 사ㄴm나 장면을 사ㄴm나 만들고, ㅓ사거으 김민애는 <화이트큐브를 ㅓ사거으 위한 ㅓ사거으 구조물>(2012)의 ㅓ사거으 설치 ㅓ사거으 방법을 ㅓ사거으 변경하기 ㅓ사거으 위해 ㅓ사거으 새로운 ㅓ사거으 구조물을 ㅓ사거으 제작하고, 3nb1 여기서 3nb1 파생된 3nb1 작품들을 3nb1 전개한다. 3nb1 이은우는 <붉은 3nb1 줄무늬>(2016)를 3nb1 중심으로 3nb1 사물과 3nb1 예술 3nb1 사이를 3nb1 오가는 3nb1 작품 3nb1 제작 3nb1 방식의 3nb1 발전을 3nb1 보여주는 3nb1 전·후 3nb1 작품을 3nb1 함께 3nb1 설치하고, g차5v 정소영은 <잉크 g차5v 드롭>(2007)을 g차5v 중심으로 g차5v 기존 g차5v 작품을 g차5v 변형한 g차5v 작품들을 g차5v 모아 g차5v g차5v 장면이 g차5v 되도록 g차5v 한다. g차5v 이제 g차5v g차5v 소장 g차5v 작품은 g차5v 기존의 g차5v 설치 g차5v 매뉴얼에 g차5v 더하여 g차5v 확장된 g차5v 새로운 g차5v 설치 g차5v 매뉴얼을 g차5v 갖게 g차5v 되면서 g차5v 풍부한 g차5v 형식과 g차5v 내용을 g차5v 가진 g차5v 작품으로 g차5v 거듭나고, 자1라e 이들은 자1라e 전시장에서 자1라e 새로운 자1라e 방식으로 자1라e 작동된다.

강서경은 자1라e 전통 자1라e 회화의 자1라e 방법론을 자1라e 회화, dㅓ걷y 설치, 다zt다 영상 다zt다 다zt다 다양한 다zt다 매체를 다zt다 통해 다zt다 공감각적으로 다zt다 확장하면서 다zt다 과거에서 다zt다 미래로 다zt다 이어지는 다zt다 연속선상에 다zt다 놓인 다zt다 현재의 다zt다 삶을 다zt다 동시대적으로 다zt다 구현하는 다zt다 작업을 다zt다 해왔다.

소장 다zt다 작품인 <검은 다zt다 유랑 Black Meanders>(2011~2016)은 다zt다 총 18점의 다zt다 개별 다zt다 단위들이 다zt다 모인 다zt다 설치 다zt다 작품이다. 다zt다 작가의 다zt다 작품은 다zt다 단일체가 다zt다 아닌 다zt다 구조물을 다zt다 더하고 다zt다 빼는 다zt다 것이 다zt다 가능한 다zt다 개방적 다zt다 구조를 다zt다 갖기 다zt다 때문에 다zt다 내용을 다zt다 유지하면서도 다zt다 작품이 다zt다 위치하는 다zt다 공간에 다zt다 따라 다zt다 개별 다zt다 구조물의 다zt다 위치나 다zt다 전체적인 다zt다 규모가 다zt다 달라질 다zt다 다zt다 있다. 다zt다 북서울미술관 다zt다 야외에 다zt다 설치됐던 다zt다 작품은 다zt다 이번 다zt다 전시를 다zt다 위해 다zt다 기존의 다zt다 개별 다zt다 단위들을 다zt다 예민하게 다zt다 지지하고 다zt다 재조합할 다zt다 다zt다 있는 다zt다 구조물들을 다zt다 추가로 다zt다 제작, ㅐ아거u 새로운 ㅐ아거u 장면으로 ㅐ아거u 구성되었다. ㅐ아거u 여기에 ㅐ아거u 다양한 ㅐ아거u 설치 ㅐ아거u 장면을 ㅐ아거u 사진으로 ㅐ아거u 기록한 ㅐ아거u 매뉴얼을 ㅐ아거u 책으로 ㅐ아거u 만들어 ㅐ아거u 관람객이 ㅐ아거u 작품의 ㅐ아거u 변주를 ㅐ아거u 느낄 ㅐ아거u ㅐ아거u 있도록 ㅐ아거u 하였다.

<검은 ㅐ아거u 유랑>(2016~2018)은 ㅐ아거u 작가의 ㅐ아거u 초기 ㅐ아거u 설치 ㅐ아거u 작업인 <그랜드마더 ㅐ아거u 타워 Grandmother Tower>와 <정井> ㅐ아거u 사이의 ㅐ아거u 과도기적 ㅐ아거u 작품으로 ㅐ아거u 중요하다. ㅐ아거u 전자에서 ㅐ아거u 시작된 ㅐ아거u 사각 ㅐ아거u 틀과 ㅐ아거u 쌓기 ㅐ아거u 방식이 ㅐ아거u 계승, cw바타 발전되는 cw바타 과정에 cw바타 있다. cw바타 동양화의 cw바타 한지에서 cw바타 시작된 cw바타 사각 cw바타 틀은 cw바타 세상을 cw바타 바라보고 cw바타 담아내는 cw바타 기본 cw바타 방식이자 cw바타 발화의 cw바타 최소 cw바타 단위, 거zr6 시작점이다. 거zr6 이는 거zr6 작가가 거zr6 세종이 거zr6 창안한 거zr6 유량악보인 거zr6 정간보(井間譜)를 거zr6 연구하면서 거zr6 점차 거zr6 심화, h57ㅐ 발전하게 h57ㅐ 된다. h57ㅐ 정간보가 h57ㅐ 정(井)자 h57ㅐ 모양으로 h57ㅐ 칸을 h57ㅐ 질러 h57ㅐ 놓고 h57ㅐ 음의 h57ㅐ 높이와 h57ㅐ 길이뿐 h57ㅐ 아니라 h57ㅐ 연주자의 h57ㅐ 몸짓 h57ㅐ 또는 h57ㅐ 행위를 h57ㅐ 나타내는 h57ㅐ 것처럼, 아zza 작가는 아zza 공간을 아zza 바탕으로 아zza 사각 아zza 틀을 아zza 단위 아zza 삼아 아zza 이야기를 아zza 전개한다. 아zza 아zza 개인의 아zza 목소리와 아zza 움직임을 아zza 아우르는 아zza 공간으로써 아zza 사각 아zza 틀은 아zza 쌓거나 아zza 이어 아zza 붙이는 아zza 방식을 아zza 통해 아zza 다양한 아zza 이야기로 아zza 확장 아zza 가능하다. 아zza 여기서는 아zza 사각 아zza 틀을 아zza 원이나 아zza 사선 아zza 등으로 아zza 쪼개거나 아zza 나누는 아zza 등의 아zza 다양한 아zza 시도를 아zza 보여주고 아zza 있다. 아zza 머리, 히ㅓㅓp 몸, 0g하히 다리를 0g하히 의미하는 0g하히 0g하히 개의 0g하히 사각 0g하히 틀이 0g하히 쌓인 0g하히 의인화 0g하히 0g하히 구조물은 0g하히 제목에서 0g하히 0g하히 0g하히 있듯이 0g하히 유랑하는 0g하히 주체이다. 0g하히 아직 0g하히 본연의 0g하히 자리를 0g하히 찾지 0g하히 못한 0g하히 채, ㅐ하nㄴ 둥근 ㅐ하nㄴ 무게, v카tㅐ 따뜻한 v카tㅐ 무게, 마다f사 마다f사 발, z0다y 모인 z0다y 삼각 z0다y z0다y 다양한 z0다y 개별 z0다y 단위들 z0다y 사이로 z0다y 떠도는 z0다y 개인이다. z0다y 이처럼 <그랜드마더 z0다y 타워>의 z0다y 할머니부터 z0다y 지금까지 z0다y 작가의 z0다y 작품에서는 z0다y 언제나 z0다y 신체가 z0다y 중요하게 z0다y 작동한다. z0다y 쌓기 z0다y 방식 z0다y 역시 z0다y 마찬가지다. <검은 z0다y 유랑>에 z0다y 개입, 마ㅓㅓe 기존 마ㅓㅓe 단위들의 마ㅓㅓe 다른 마ㅓㅓe 배열을 마ㅓㅓe 가능케 마ㅓㅓe 하는 마ㅓㅓe 새로운 마ㅓㅓe 구조물들은 마ㅓㅓe 각기 마ㅓㅓe 지닌 마ㅓㅓe 무게, 마qㅐ6 높이에 마qㅐ6 따라 마qㅐ6 지탱할 마qㅐ6 마qㅐ6 있는 마qㅐ6 위치, 타wgu 영역, 자갸으i 경계 자갸으i 등을 자갸으i 나타낸다. 자갸으i 이들의 자갸으i 역할과 자갸으i 위치가 자갸으i 정해진 자갸으i 공간은 자갸으i 눈에 자갸으i 보이지 자갸으i 않는 자갸으i 시간, z카ㅐㅑ 행위, f9하아 목소리를 f9하아 담고 f9하아 있다. f9하아 공간을 f9하아 오가는 f9하아 관람객은 f9하아 의인화된 f9하아 구조물들과 f9하아 함께 f9하아 자신의 f9하아 자리를 f9하아 찾아가는 f9하아 과정에 f9하아 참여하게 f9하아 된다. f9하아 한편 f9하아 제목에서‘검은’은 f9하아 동양화의 f9하아 먹에서 f9하아 연유하는데, x거ㅑ기 검은색은 x거ㅑ기 회화의 x거ㅑ기 바탕, 우ㅐuㅓ 모든 우ㅐuㅓ 것의 우ㅐuㅓ 기본이 우ㅐuㅓ 되는 우ㅐuㅓ 색이라는 우ㅐuㅓ 점에서 우ㅐuㅓ 중요하다. 우ㅐuㅓ 여기서는 우ㅐuㅓ 떠도는 우ㅐuㅓ 신체의 우ㅐuㅓ 암담함, 라으ㅓㅑ 라으ㅓㅑ 라으ㅓㅑ 없는 라으ㅓㅑ 미래를 라으ㅓㅑ 노래하는 라으ㅓㅑ 듯하다.

라으ㅓㅑ 시기를 라으ㅓㅑ 거쳐 라으ㅓㅑ 사각 라으ㅓㅑ 틀은 라으ㅓㅑ 이야기, 으hj4 노래, 0pgㅐ 움직임, 1카하자 안무까지 1카하자 지시하는 1카하자 정교한 1카하자 발화의 1카하자 장치, 타ckj 함축적인 타ckj 시스템으로 타ckj 진화한다. 타ckj 사각 타ckj 틀의 타ckj 반복과 타ckj 중첩, 자ㅓ파자 자ㅓ파자 단위들의 자ㅓ파자 유연한 자ㅓ파자 구성으로 자ㅓ파자 이루어진 자ㅓ파자 작품은 자ㅓ파자 공간에서 자ㅓ파자 자ㅓ파자 개인의 자ㅓ파자 서사뿐 자ㅓ파자 아니라 자ㅓ파자 사회에서 자ㅓ파자 개인이 자ㅓ파자 겪는 자ㅓ파자 모순과 자ㅓ파자 갈등 자ㅓ파자 너머 자ㅓ파자 모두가 자ㅓ파자 공존할 자ㅓ파자 자ㅓ파자 있는 자ㅓ파자 균형과 자ㅓ파자 조화를 자ㅓ파자 추구하는 자ㅓ파자 장이 자ㅓ파자 된다. 자ㅓ파자 이는 자ㅓ파자 작가의 자ㅓ파자 말처럼 자ㅓ파자 문인화의 자ㅓ파자 시詩, 거거파h 서書, ㅈ3iv 화畵의 ㅈ3iv 응집, vs가0 발화의 vs가0 과정과 vs가0 다르지 vs가0 않다. vs가0 오래된 vs가0 논리를 vs가0 통해 vs가0 만들어진 vs가0 추상적 vs가0 풍경은 vs가0 다양한 vs가0 변주로 vs가0 동시대 vs가0 삶과 vs가0 해석, 6t걷바 조화로운 6t걷바 미래를 6t걷바 향해 6t걷바 열려있다.

김민애는 6t걷바 사회적으로 6t걷바 주어진 6t걷바 조건이나 6t걷바 보이지 6t걷바 않는 6t걷바 규범들, qㅑㄴo 또는 qㅑㄴo 시스템 qㅑㄴo 속에서 qㅑㄴo qㅑㄴo 개인이 qㅑㄴo 겪게 qㅑㄴo 되는 qㅑㄴo 모순적인 qㅑㄴo 상황을 qㅑㄴo 드러내는 qㅑㄴo 작업을 qㅑㄴo 해왔다. qㅑㄴo 이는 qㅑㄴo 자연스럽게 qㅑㄴo 미술이라는 qㅑㄴo 체계에서 qㅑㄴo 필연적으로 qㅑㄴo 마주하게 qㅑㄴo 되는 qㅑㄴo 미술관이나 qㅑㄴo 갤러리와 qㅑㄴo 같은 qㅑㄴo 대상이자 qㅑㄴo 장소에 qㅑㄴo 관한 qㅑㄴo 생각을 qㅑㄴo 보여주는 qㅑㄴo 것으로 qㅑㄴo 옮겨갔다.

2012년 qㅑㄴo 갤러리 qㅑㄴo 현대에서 qㅑㄴo 개최된 《세상만큼 qㅑㄴo 작은, 거아5거 나만큼 거아5거 큰》전시를 거아5거 위해 거아5거 공간에 거아5거 맞춰 거아5거 제작, 4가라8 전시됐던 4가라8 소장 4가라8 작품 <화이트큐브를 4가라8 위한 4가라8 구조물 A Set of Structures for White Cube>(2012)은 4가라8 전형적인 4가라8 화이트큐브 4가라8 공간 4가라8 구조의 4가라8 갤러리가 4가라8 갖는 4가라8 권위와 4가라8 제한, 히bgn 규정 히bgn 등을 히bgn 간접적으로 히bgn 드러내는 히bgn 작품이다. 90도의 히bgn 각도를 히bgn 가진 히bgn 구조물 히bgn 히bgn 히bgn 개는 ‘모서리를 히bgn 바르게 히bgn 유지시키는’장치로서 히bgn 벽과 히bgn 히bgn 사이에 히bgn 설치됐다. 히bgn 그러나 히bgn 바퀴까지 히bgn 달린 히bgn 구조물은 히bgn 바닥에서 히bgn 약간의 히bgn 거리를 히bgn 히bgn 히bgn 마치 히bgn 전형적인 히bgn 회화 히bgn 작품처럼 히bgn 못으로 히bgn 고정되어 히bgn 있을 히bgn 히bgn 제목이 히bgn 주장하는 히bgn 기능을 히bgn 하지 히bgn 못한다. 히bgn 히bgn 구조물은 히bgn 벽의 히bgn 각도를 히bgn 유지하는 히bgn 히bgn 걸려있으며, xy5ㅓ 심지어 xy5ㅓ 나머지 xy5ㅓ 하나는 xy5ㅓ 그마저 xy5ㅓ 실패한 xy5ㅓ xy5ㅓ 바닥에서 xy5ㅓ 나뒹굴고 xy5ㅓ 있다. xy5ㅓ 이는 xy5ㅓ 사각형의 xy5ㅓ 갤러리라는 xy5ㅓ 주어진 xy5ㅓ 환경을 xy5ㅓ 재인식시키는 xy5ㅓ 동시에 xy5ㅓ 모순된 xy5ㅓ 상황에서 xy5ㅓ 작가 xy5ㅓ 스스로의 xy5ㅓ 역할과 xy5ㅓ 태도를 xy5ㅓ 재고하는, 0ㅓ1r 일종의 0ㅓ1r 자화상 0ㅓ1r 같은 0ㅓ1r 작업이다. 0ㅓ1r 그런데 0ㅓ1r 남서울미술관은 0ㅓ1r 분명 0ㅓ1r 미술관으로서 0ㅓ1r 화이트큐브 0ㅓ1r 맥락을 0ㅓ1r 갖지만, hpu7 벽을 hpu7 훼손해서는 hpu7 안되는 hpu7 문화재로서 hpu7 자체 hpu7 맥락이 hpu7 있기에 hpu7 작품은 hpu7 기존 hpu7 방식대로 hpu7 벽에 hpu7 고정될 hpu7 hpu7 없다. hpu7 작가는 hpu7 이러한 hpu7 조건에 hpu7 반응, 3lㅑ다 가벽을 3lㅑ다 세워 3lㅑ다 기존 3lㅑ다 설치 3lㅑ다 방식을 3lㅑ다 고수하는 3lㅑ다 대신에 3lㅑ다 십자형 3lㅑ다 거치대인 <네 3lㅑ다 모서리 Four Corners>(2018)를 3lㅑ다 고안, w다rx w다rx 개의 w다rx 구조물이 w다rx 가운데 w다rx 모여 w다rx 독립적으로 w다rx 존재할 w다rx w다rx 있도록 w다rx w다rx 작업하였다. w다rx 전시에서 w다rx 기존 w다rx 작업은 w다rx 비로소 w다rx 공간 w다rx 중앙에 w다rx 바로 w다rx 서있을 w다rx w다rx 있게 w다rx w다rx 것이다. w다rx 그러나 w다rx 여전히 w다rx 바퀴는 w다rx 공중에 w다rx 떠서 w다rx w다rx 기능을 w다rx 하지 w다rx 못하고, 카yc차 십자형 카yc차 거치대는 카yc차 기능은 카yc차 있으되 카yc차 홀로 카yc차 존재할 카yc차 카yc차 없으며, 8ㅐㅓ우 8ㅐㅓ우 개의 8ㅐㅓ우 구조물 8ㅐㅓ우 역시 8ㅐㅓ우 다시 8ㅐㅓ우 거치대에 8ㅐㅓ우 의존하고 8ㅐㅓ우 있을 8ㅐㅓ우 뿐이다.

<바퀴로 8ㅐㅓ우 움직이는 8ㅐㅓ우 조각 Sculpture on Wheels>(2018)은 <화이트큐브를 8ㅐㅓ우 위한 8ㅐㅓ우 구조물>과 <네 8ㅐㅓ우 모서리>를 8ㅐㅓ우 조합한 8ㅐㅓ우 전체 8ㅐㅓ우 형태에서 8ㅐㅓ우 특징적인 8ㅐㅓ우 부분만을 8ㅐㅓ우 발췌하여 8ㅐㅓ우 제작한 8ㅐㅓ우 작품이다. 8ㅐㅓ우 기능하는 8ㅐㅓ우 구조물과 8ㅐㅓ우 기능하는 8ㅐㅓ우 척하는 8ㅐㅓ우 구조물이 8ㅐㅓ우 뒤섞이고 8ㅐㅓ우 바퀴가 8ㅐㅓ우 바닥으로 8ㅐㅓ우 내려오면서 8ㅐㅓ우 작품은 8ㅐㅓ우 움직일 8ㅐㅓ우 8ㅐㅓ우 있는 8ㅐㅓ우 독립적인 8ㅐㅓ우 조각으로 8ㅐㅓ우 거듭난다. 8ㅐㅓ우 그럼에도 8ㅐㅓ우 불구하고 8ㅐㅓ우 조각은 8ㅐㅓ우 8ㅐㅓ우 원형이 8ㅐㅓ우 되는 8ㅐㅓ우 작업과 8ㅐㅓ우 비교하여 8ㅐㅓ우 실제 8ㅐㅓ우 기능이나 8ㅐㅓ우 유사 8ㅐㅓ우 기능, 자다ㅐt 혹은 자다ㅐt 역할조차 자다ㅐt 없이 자다ㅐt 다만 자다ㅐt 일종의 자다ㅐt 장식으로 자다ㅐt 존재하며, o히가우 따라서 o히가우 투명한 o히가우 몸체를 o히가우 가진 o히가우 o히가우 마치 o히가우 유령처럼 o히가우 빈방과 o히가우 복도를 o히가우 오가며 o히가우 낯설게 o히가우 부유한다.

이는 o히가우 다시 o히가우 미술관 o히가우 정원에 o히가우 설치된 o히가우 작품 <자립조각 Freestanding Sculpture>(2018)으로 o히가우 전개된다. o히가우 이는 FREESTANDING을 o히가우 이루는 o히가우 o히가우 알파벳을 o히가우 철판으로 o히가우 만든 o히가우 o히가우 경첩으로 o히가우 연결하여 o히가우 스스로 o히가우 서있도록 o히가우 만든 o히가우 구조물이다. o히가우 일견 o히가우 조각은 o히가우 o히가우 뜻처럼 o히가우 어떤 o히가우 것에도 o히가우 의지하지 o히가우 않은 o히가우 o히가우 독립적으로 o히가우 존재하는 o히가우 o히가우 같지만, oq거차 실은 oq거차 oq거차 알파벳이 oq거차 지그재그로 oq거차 연결되어 oq거차 서로를 oq거차 지지하고 oq거차 있기 oq거차 때문에 oq거차 가능한 oq거차 양상이다. oq거차 보행로 oq거차 oq거차 가운데 oq거차 서서 oq거차 독립적 oq거차 존재임을 oq거차 과시하는듯하나 oq거차 결국 oq거차 주어진 oq거차 조건이나 oq거차 상황을 oq거차 벗어나 oq거차 나만의 oq거차 목소리를 oq거차 내는 oq거차 것이 oq거차 불가능하다는 oq거차 것을 oq거차 우회적으로 oq거차 보여준다. oq거차 또한 oq거차 흰색으로 oq거차 칠해져 oq거차 언뜻 oq거차 무미건조하게 oq거차 느껴지는 oq거차 조각은 oq거차 일종의 oq거차 기본 oq거차 값으로 oq거차 이러한 oq거차 의미를 oq거차 더욱 oq거차 드러내는 oq거차 듯하다. oq거차 한편 oq거차 정면에서 oq거차 보는 <자립조각>은 oq거차 마치 oq거차 추상조각처럼 oq거차 보이는데, yㅐm9 걸음을 yㅐm9 옮기면 yㅐm9 yㅐm9 알파벳 yㅐm9 사이로 yㅐm9 보이는 yㅐm9 복잡한 yㅐm9 철판 yㅐm9 구조물들, fuㅓp 넘나드는 fuㅓp 풍경, 카eㅈㅓ 카eㅈㅓ 위로 카eㅈㅓ 드리워지는 카eㅈㅓ 그림자로 카eㅈㅓ 작품은 카eㅈㅓ 끊임없이 카eㅈㅓ 변화한다. 카eㅈㅓ 이는 카eㅈㅓ 공간을 카eㅈㅓ 열어 카eㅈㅓ 관람객을 카eㅈㅓ 유도하는 카eㅈㅓ 기능을 카eㅈㅓ 수행하는 카eㅈㅓ 동시에 카eㅈㅓ 우리가 카eㅈㅓ 살아가는 카eㅈㅓ 모습에 카eㅈㅓ 관해 카eㅈㅓ 계속해서 카eㅈㅓ 질문을 카eㅈㅓ 던지면서 카eㅈㅓ 이야기를 카eㅈㅓ 생성한다.

이은우는 카eㅈㅓ 우리를 카eㅈㅓ 둘러싸고 카eㅈㅓ 있는 카eㅈㅓ 물건에 카eㅈㅓ 관심을 카eㅈㅓ 두고 카eㅈㅓ 작품과 카eㅈㅓ 물건의 카eㅈㅓ 경계를 카eㅈㅓ 오가는 카eㅈㅓ 작업을 카eㅈㅓ 해왔다. 카eㅈㅓ 작가에게 카eㅈㅓ 물건은 카eㅈㅓ 산업, x아f우 직업, 차아우ㅓ 노동, j라ㅓs 유통 j라ㅓs j라ㅓs 물건이 j라ㅓs 생산되고 j라ㅓs 소비되는 j라ㅓs 가운데 j라ㅓs 이루어지는 j라ㅓs 모든 j라ㅓs 방식들이 j라ㅓs 담겨진 j라ㅓs 세상이고 j라ㅓs 정치·사회학적 j라ㅓs 맥락의 j라ㅓs 총화이다. j라ㅓs 여기서 j라ㅓs 물건의 j라ㅓs 본질, fjp하 의미는 fjp하 그것이 fjp하 맺고 fjp하 있는 fjp하 관계에 fjp하 따라 fjp하 결정되기에 fjp하 그것이 fjp하 상품인지 fjp하 작품인지, ztyㅐ 유용한지 ztyㅐ 그렇지 ztyㅐ 않은지는 ztyㅐ 물건이 ztyㅐ 위치하는 ztyㅐ 상황, 걷hxj 조건, uㅐ거s 의도, r라히a 생산과 r라히a 소비의 r라히a 주체에 r라히a 따라 r라히a 결정 r라히a 된다.

초기 r라히a 작업인 <3, 5, 8, 9㎜ / W R B Y G NY NO NR NP NG >(2008)는 ㅐㅐ가ㅐ 일상에서 ㅐㅐ가ㅐ 쉽게 ㅐㅐ가ㅐ 구할 ㅐㅐ가ㅐ ㅐㅐ가ㅐ 있는 30개 ㅐㅐ가ㅐ 종류의 ㅐㅐ가ㅐ 스티커 ㅐㅐ가ㅐ 크기와 ㅐㅐ가ㅐ 색깔을 ㅐㅐ가ㅐ 조합하여 ㅐㅐ가ㅐ 만들 ㅐㅐ가ㅐ ㅐㅐ가ㅐ 있는 ㅐㅐ가ㅐ 모든 ㅐㅐ가ㅐ 형태를 ㅐㅐ가ㅐ 모눈종이 ㅐㅐ가ㅐ 위에 ㅐㅐ가ㅐ 나열한 ㅐㅐ가ㅐ 작업이다. ㅐㅐ가ㅐ 여기에 ㅐㅐ가ㅐ 쓰인 ㅐㅐ가ㅐ 스티커는 3㎜ ㅐㅐ가ㅐ 하양, 거l다k 빨강, 3갸ㅐ3 파랑, 마라바으 노랑, 걷nuv 초록, 5㎜ w9ox 하양, 6v거다 빨강, ㅐd으ㅐ 파랑, 거쟏sㅐ 노랑, 거아기거 초록, 8㎜ 타i0m 하양, f2카히 빨강, j2i2 파랑, 64f2 노랑, 6ㅑ5ㅐ 초록, cㅈni 형광노랑, ㅐ가7다 형광주황, crvㅑ 형광빨강, k가i다 형광분홍, vk마b 형광 vk마b 초록, 9㎜ 파44ㅓ 하양, s4파ㅐ 빨강, io5j 파랑, rㅓㅐi 노랑, 타걷4y 초록, 카nls 형광노랑, 차나아9 형광주황, 라바mn 형광빨강, p435 형광분홍, pb82 형광 pb82 초록이다. pb82 스티커라는 pb82 사물은 pb82 작가라는 pb82 주체의 pb82 집요한 pb82 수작업을 pb82 통해 pb82 수많은 pb82 조합을 pb82 이루고, c걷사7 이는 c걷사7 다시 77개의 c걷사7 다채로운 c걷사7 평면으로 c걷사7 구성되면서 c걷사7 하나의 c걷사7 추상 c걷사7 작업으로 c걷사7 귀결된다. c걷사7 이처럼 c걷사7 색이나 c걷사7 형태, 바ㅓ다k 의미 바ㅓ다k 바ㅓ다k 다양한 바ㅓ다k 참고와 바ㅓ다k 규칙을 바ㅓ다k 통해 바ㅓ다k 추상성을 바ㅓ다k 구현하는 바ㅓ다k 작품 바ㅓ다k 제작 바ㅓ다k 방식은 바ㅓ다k 이후 바ㅓ다k 작업에서도 바ㅓ다k 일관되게 바ㅓ다k 나타난다.

소장 바ㅓ다k 작품인 <붉은 바ㅓ다k 줄무늬 Red Stripes>(2016)는 바ㅓ다k 일반적으로 바ㅓ다k 거실에 바ㅓ다k 놓이는 바ㅓ다k 소파, z나3c 의자, 사ㅈ바카 테이블 사ㅈ바카 등을 사ㅈ바카 간결하게 사ㅈ바카 구현한 사ㅈ바카 작품이다. 사ㅈ바카 여기서 사ㅈ바카 소파의 사ㅈ바카 경우, 1980년대 x자파하 출시되어 x자파하 여전히 x자파하 생산되고 x자파하 있는 x자파하 이케아(IKEA)의 2인용 x자파하 소파 x자파하 클리판(KLIPPAN)을 x자파하 참고했다고 x자파하 한다. x자파하 더하여 x자파하 이는 x자파하 x자파하 물건들의 x자파하 표준 x자파하 규격, 0ㅓㄴㅑ 외형, 마6ㅓ자 용도 마6ㅓ자 등을 마6ㅓ자 참고, 마ess 재료 마ess 삼아 마ess 이들을 마ess 평면에 마ess 마ess 마ess 그리기 마ess 형식으로 마ess 단순하게 마ess 이미지화한 마ess 마ess 이를 마ess 다시 마ess 입체로 마ess 구현하는 마ess 방법을 마ess 통해 마ess 만들어진 마ess 추상 마ess 조각이다.

<오뚝이 Roly-poly>(2018)는 마ess 이번 마ess 전시를 마ess 위해 마ess 새로 마ess 제작된 마ess 작품이다. 마ess 지름이 마ess 약 4인치씩 마ess 차이 마ess 나는 마ess 원형구조물을 마ess 쌓아 마ess 위에서 마ess 보면 마ess 과녁 마ess 형태를 마ess 가진 마ess 덩어리를 마ess 제작한 마ess 마ess 같은 마ess 형태로 3개를 마ess 주조하여 마ess 설치하였다. 마ess 작품은 마ess 일견 마ess 무게가 마ess 있는 마ess 돌처럼 마ess 느껴지지만 마ess 사실은 마ess 강화플라스틱(FRP)으로 마ess 주조한 마ess 마ess 돌무늬로 마ess 마감했기에 마ess 실제로는 마ess 속이 마ess 마ess 마ess 작품이다. 마ess 작품 마ess 하단에는 마ess 서로 마ess 다른 마ess 무게 마ess 추를 마ess 달아서 3개의 마ess 작품은 마ess 오뚝이처럼 마ess 다른 마ess 방향으로 마ess 기우뚱거린다. 마ess 그간 마ess 돌무늬는 마ess 스프레이건의 마ess 노즐을 마ess 조절해가며 마ess 페인트를 마ess 분사해 마ess 만들어졌다면, ㅓ라걷걷 이번에는 ㅓ라걷걷 페인트를 ㅓ라걷걷 문지르는 ㅓ라걷걷 새로운 ㅓ라걷걷 방식으로 ㅓ라걷걷 만들어졌다. ㅓ라걷걷 작가가 ㅓ라걷걷 관심을 ㅓ라걷걷 기울이는 ㅓ라걷걷 물건들 ㅓ라걷걷 중에 ㅓ라걷걷 실생활에서 ㅓ라걷걷 쉽게 ㅓ라걷걷 접할 ㅓ라걷걷 ㅓ라걷걷 있는 ㅓ라걷걷 인테리어 ㅓ라걷걷 자재들은 ㅓ라걷걷 돌이 ㅓ라걷걷 아니면서 ㅓ라걷걷 돌인 ㅓ라걷걷 척, p322 나무가 p322 아니면서 p322 나무인 p322 척, jㅐ4기 대리석이 jㅐ4기 아니면서 jㅐ4기 대리석인 jㅐ4기 척하는 jㅐ4기 가짜 jㅐ4기 무늬 jㅐ4기 천지다. jㅐ4기 작가는 jㅐ4기 수많은 jㅐ4기 가짜로 jㅐ4기 둘러싸인 jㅐ4기 세상에서 jㅐ4기 가짜가 jㅐ4기 정말 jㅐ4기 가짜로 jㅐ4기 그치는 jㅐ4기 걸까라는 jㅐ4기 의문, ㅈi히하 ㅈi히하 정도 ㅈi히하 상황이면 ㅈi히하 가짜는 ㅈi히하 그냥 ㅈi히하 진짜, 4ㅐ가타 4ㅐ가타 실재를 4ㅐ가타 이루는 4ㅐ가타 하나의 4ㅐ가타 진실이 4ㅐ가타 아닐까라는 4ㅐ가타 생각이 4ㅐ가타 들면서 4ㅐ가타 이러한 4ㅐ가타 물건들을 4ㅐ가타 무시하기 4ㅐ가타 보다는 4ㅐ가타 받아들이게 4ㅐ가타 되고 4ㅐ가타 이들의 4ㅐ가타 방식을 4ㅐ가타 작업으로 4ㅐ가타 전환한다. 4ㅐ가타 또한 4ㅐ가타 세상에는 4ㅐ가타 가짜가 4ㅐ가타 여러 4ㅐ가타 방식으로 4ㅐ가타 존재하기 4ㅐ가타 때문에 4ㅐ가타 여기서 4ㅐ가타 가짜를 4ㅐ가타 다르게 4ㅐ가타 만드는 4ㅐ가타 방식 4ㅐ가타 역시 4ㅐ가타 중요하다. 4ㅐ가타 우리를 4ㅐ가타 둘러싼 4ㅐ가타 물건과 4ㅐ가타 이를 4ㅐ가타 참고한 4ㅐ가타 작품, 8ㅐao 결국 8ㅐao 세상을 8ㅐao 담고 8ㅐao 있다는 8ㅐao 점에서 8ㅐao 둘은 8ㅐao 다르지 8ㅐao 않다. 8ㅐao 작가는 8ㅐao 8ㅐao 사이를 8ㅐao 오가는 8ㅐao 열린 8ㅐao 태도로, sjmr 관람객 sjmr 역시 sjmr 작품을 sjmr 대하는 sjmr 전형적인 sjmr 태도와 sjmr 방식이 sjmr 아닌 sjmr 물건을 sjmr 사용하듯 sjmr 쉽게 sjmr 작품을 sjmr 대하기 sjmr 바란다.

정소영은 sjmr 우리가 sjmr 사는 sjmr 시간과 sjmr 공간, 타기바z 타기바z 우주이자 타기바z 자연에 타기바z 관심을 타기바z 기울이고, a8자ㅈ a8자ㅈ 안에서 a8자ㅈ 벌어지는 a8자ㅈ 다양한 a8자ㅈ 현상들과 a8자ㅈ 여기서 a8자ㅈ 생성되는 a8자ㅈ 이야기들을 a8자ㅈ 과거, c거db 현재, ㄴ4기하 미래로 ㄴ4기하 이어지는 ㄴ4기하 연속선상에서 ㄴ4기하 파악하고 ㄴ4기하 이를 ㄴ4기하 물질화하는 ㄴ4기하 작업을 ㄴ4기하 해왔다.

작가의 ㄴ4기하 초기 ㄴ4기하 작업이라고 ㄴ4기하 ㄴ4기하 ㄴ4기하 있는 ㄴ4기하 소장 ㄴ4기하 작품 <잉크 ㄴ4기하 드롭 Ink Drop>(2007)은 ㄴ4기하 종이 ㄴ4기하 위에 ㄴ4기하 떨어뜨린 ㄴ4기하 잉크가 ㄴ4기하 만든 ㄴ4기하 점의 ㄴ4기하 형태를 ㄴ4기하 다시 3차원의 ㄴ4기하 공간에서 ㄴ4기하 아래로 ㄴ4기하 흐르는 ㄴ4기하 형상으로 ㄴ4기하 구현한 ㄴ4기하 작품이다. ㄴ4기하 각기 ㄴ4기하 다른 ㄴ4기하 높이에서 ㄴ4기하 흘러내리는 ㄴ4기하 용액이자 ㄴ4기하 자라나는 ㄴ4기하 종유석 ㄴ4기하 같기도 ㄴ4기하 ㄴ4기하 형상은 ㄴ4기하 하강과 ㄴ4기하 상승, 2으히7 액화와 2으히7 고화라는 2으히7 상반된 2으히7 현상을 2으히7 동시에 2으히7 보여준다. 2으히7 이는 2으히7 해체와 2으히7 재조합, ab파나 양각과 ab파나 음각이 ab파나 공존하는 ab파나 다양한 ab파나 작업으로 ab파나 이어지는데, ahㅓa 상반된 ahㅓa 현상의 ahㅓa 동시적 ahㅓa 구현은 ahㅓa 미결정, 차9다ㅓ 미완결의 차9다ㅓ 상태로 차9다ㅓ 스스로 차9다ㅓ 끊임없이 차9다ㅓ 변화하는 차9다ㅓ 동시에 차9다ㅓ 공간을 차9다ㅓ 해체, 다ㄴ타ㄴ 재구성하여 다ㄴ타ㄴ 유동성을 다ㄴ타ㄴ 형성한다. 다ㄴ타ㄴ 이는 다ㄴ타ㄴ 우리 다ㄴ타ㄴ 눈에 다ㄴ타ㄴ 보이지 다ㄴ타ㄴ 않지만 다ㄴ타ㄴ 수많은 다ㄴ타ㄴ 존재들이 다ㄴ타ㄴ 생성과 다ㄴ타ㄴ 소멸을 다ㄴ타ㄴ 되풀이하며 다ㄴ타ㄴ 끊임없이 다ㄴ타ㄴ 변화하는 다ㄴ타ㄴ 자연의 다ㄴ타ㄴ 현상과 다ㄴ타ㄴ 다르지 다ㄴ타ㄴ 않다.

공간의 다ㄴ타ㄴ 생성과 다ㄴ타ㄴ 소멸에 다ㄴ타ㄴ 대한 다ㄴ타ㄴ 관심은 다ㄴ타ㄴ 이후 다ㄴ타ㄴ 완성되지 다ㄴ타ㄴ 않은, 3차걷사 현재 3차걷사 진행형인 3차걷사 장소들에 3차걷사 대한 3차걷사 관심으로 3차걷사 이어졌다. 3차걷사 소장 3차걷사 작품을 3차걷사 중심으로 3차걷사 기존의 3차걷사 작품을 3차걷사 변형, 7ee마 설치한 <물질 Ⅰ~Ⅷ Material Ⅰ~Ⅷ>(2013~2018)과 <라이트 7ee마 콜렉터 Light Collector>(2015~2018)는 7ee마 모두 7ee마 이러한 7ee마 장소들을 7ee마 조형화한 7ee마 작품이다. <물질 Ⅰ~Ⅷ >은 2013년 7ee마 개인전 《움직이지 7ee마 않고 7ee마 여행하기》에 7ee마 전시됐던 7ee마 작품 <물질 Ⅰ~Ⅶ Material Ⅰ~Ⅶ> 7ee마 일부를 7ee마 포함하여 7ee마 다시 7ee마 만든 7ee마 작품이다. 7ee마 전시는 7ee마 한국에서 7ee마 흔히 7ee마 사용하는 7ee마 시멘트를 7ee마 즉석에서 7ee마 부어 7ee마 자연의 7ee마 퇴적층인 7ee마 동시에 7ee마 도시의 7ee마 건설 7ee마 현장을 7ee마 의미하는 7ee마 장면을 7ee마 구현했는데, acc사 이는 acc사 건설의 acc사 기본 acc사 재료들을 acc사 만들어내는 acc사 자연과 acc사 이를 acc사 이용하는 acc사 인위적 acc사 행위가 acc사 시간의 acc사 차를 acc사 두고 acc사 충돌, rㅐ아p 작용, veㅓx 함께 veㅓx 진화하는 veㅓx 지점이다. veㅓx 여기서 veㅓx 파편들을 veㅓx 발굴한다는 veㅓx 가상 veㅓx 시나리오를 veㅓx 설정하고, gtkq 파편들과 gtkq 유리 gtkq 상자를 gtkq 함께 gtkq 전시하여 gtkq gtkq 시간의 gtkq 간극, 라3nㅓ 과거와 라3nㅓ 현재를 라3nㅓ 경험하도록 라3nㅓ 하였다. 라3nㅓ 이번 라3nㅓ 전시에서는 <잉크 라3nㅓ 드롭>을 라3nㅓ 구성하는 라3nㅓ 라3nㅓ 개의 라3nㅓ 작품들 라3nㅓ 사이에 라3nㅓ 놓인 라3nㅓ 유리 라3nㅓ 상자들 라3nㅓ 안팎 라3nㅓ 또는 라3nㅓ 위에 라3nㅓ 기존의 라3nㅓ 파편들과 라3nㅓ 새로 라3nㅓ 제작된 라3nㅓ 다양한 라3nㅓ 형태의 라3nㅓ 파편들을 라3nㅓ 설치한다. 라3nㅓ 여기서 라3nㅓ 유리 라3nㅓ 상자는 라3nㅓ 파편이라는 라3nㅓ 과거를 라3nㅓ 담은 라3nㅓ 타임 라3nㅓ 캡슐을 라3nㅓ 의미하는 라3nㅓ 동시에 라3nㅓ 빛을 라3nㅓ 반사, ㅐ아mㅐ 투과, wu갸m 굴절함으로써 <잉크 wu갸m 드롭>과 wu갸m 함께 wu갸m 끊임없이 wu갸m 변화하는 wu갸m 공간, w쟏쟏n 새로운 w쟏쟏n 풍경을 w쟏쟏n 만들어낸다.

<물질 Ⅰ~Ⅷ >이 w쟏쟏n 가상 w쟏쟏n 풍경이라면 2015년 《공명하는 w쟏쟏n 삼각형》에 w쟏쟏n 출품됐던 <라이트 w쟏쟏n 콜렉터>는 w쟏쟏n 제주도 w쟏쟏n 동문모텔을 w쟏쟏n 미술관으로 w쟏쟏n 리모델링하는 w쟏쟏n 실제 w쟏쟏n 현장에서 w쟏쟏n 시작됐다. w쟏쟏n 이는 w쟏쟏n 모텔의 w쟏쟏n 창문틀을 w쟏쟏n 막아버린 w쟏쟏n 벽돌의 w쟏쟏n 표면을 w쟏쟏n 주조한 w쟏쟏n 유리를 w쟏쟏n 구조물에 w쟏쟏n 나열한 w쟏쟏n 뒤, 9가ㅐv 내부에 9가ㅐv 조명을 9가ㅐv 설치함으로써 9가ㅐv 빛이 9가ㅐv 차단된 9가ㅐv 창문에 9가ㅐv 다시 9가ㅐv 9가ㅐv 과거의 9가ㅐv 흔적을 9가ㅐv 빛으로 9가ㅐv 전환, ibㅐ2 새롭게 ibㅐ2 불러들이는 ibㅐ2 작업이었다. ibㅐ2 이번 ibㅐ2 전시에서는 ibㅐ2 그때 ibㅐ2 제작했던 ibㅐ2 유리판들을 ibㅐ2 공간에 ibㅐ2 맞게 ibㅐ2 새로 ibㅐ2 제작한 ibㅐ2 구조물과 ibㅐ2 함께 ibㅐ2 설치하고 ibㅐ2 조명을 ibㅐ2 비춰 ibㅐ2 과거를 ibㅐ2 담고 ibㅐ2 있으면서 ibㅐ2 새로운 ibㅐ2 미래 ibㅐ2 사이에 ibㅐ2 존재하는 ibㅐ2 과도기적, u쟏9y 비결정적 u쟏9y 공간을 u쟏9y 구현하였다. u쟏9y 이제 u쟏9y 과거의 u쟏9y 기억과 u쟏9y 흔적은 u쟏9y 새로운 u쟏9y 세계로 u쟏9y 거듭나게 u쟏9y 된다.

새로운 u쟏9y 형식으로 u쟏9y 제작된 u쟏9y u쟏9y 작품들은 u쟏9y u쟏9y 공간에서 u쟏9y 자연의 u쟏9y 끝없는 u쟏9y 변화와 u쟏9y u쟏9y 안에서 u쟏9y 거주하며 u쟏9y 빠르게 u쟏9y 생성되고 u쟏9y 소멸되는 u쟏9y 인위적 u쟏9y 행위들을 u쟏9y 보여준다. u쟏9y 지금 u쟏9y 우리의 u쟏9y 풍경은 u쟏9y 결국 u쟏9y 소멸하지만 u쟏9y 거대한 u쟏9y 자연 u쟏9y 안에서 u쟏9y 이는 u쟏9y 끝이 u쟏9y 아니라 u쟏9y 다시 u쟏9y 시작하고 u쟏9y 변화하는 u쟏9y 순환의 u쟏9y 과정에 u쟏9y 놓여있음을 u쟏9y 일깨운다. u쟏9y 정소영의 u쟏9y 작업은 u쟏9y 우리가 u쟏9y 인지할 u쟏9y u쟏9y 없는 u쟏9y 무한한 u쟏9y 시공으로 u쟏9y 열려 u쟏9y 있는 u쟏9y u쟏9y 세계의 u쟏9y 현상들을 u쟏9y 공간에 u쟏9y 펼쳐놓은 u쟏9y 풍경이다.

1 u쟏9y 니꼴라 u쟏9y 부리요(2002), 『포스트프로덕션』, cf거r 정연심, 다p거r 손부경 다p거r 옮김, b다26 서울: b다26 그레파이트 b다26 b다26 핑크, 2016 f하ㅓx 참조

출처: f하ㅓx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소영
  • 이은우
  • 김민애
  • 강서경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개관84주년 i다lㅐ 광주극장 i다lㅐ 영화제

Oct. 18, 2019 ~ Oct.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