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향 : 바깥에서 안으로 회귀하는 여인들

아트스페이스휴

Oct. 1, 2019 ~ Oct. 10, 2019

바깥으로 8라tㅓ 안으로 8라tㅓ 회귀하는 8라tㅓ 여인들

지역과 8라tㅓ 사회를 8라tㅓ 구성하는 8라tㅓ 물리적 8라tㅓ 요소들은 8라tㅓ 정체성을 8라tㅓ 강제하는 8라tㅓ 기호로써 8라tㅓ 작동되는 8라tㅓ 경우가 8라tㅓ 많다. 8라tㅓ 남성과 8라tㅓ 여성, ㄴp08 연령과 ㄴp08 계층, 바마ㅐy 직업과 바마ㅐy 지위 바마ㅐy 바마ㅐy 다층적으로 바마ㅐy 발현되는 바마ㅐy 논의와 바마ㅐy 현상은 바마ㅐy 국가와 바마ㅐy 사회가 바마ㅐy 암묵적으로 바마ㅐy 역할과 바마ㅐy 입장을 바마ㅐy 종용하기도 바마ㅐy 하며 바마ㅐy 이러한 바마ㅐy 특성을 ‘지역색‘으로 바마ㅐy 부르는 바마ㅐy 경우가 바마ㅐy 있다. 바마ㅐy 특히 ‘파주‘는 바마ㅐy 외곽에 바마ㅐy 위치한 바마ㅐy 전쟁과 바마ㅐy 평화의 바마ㅐy 상징매개가 바마ㅐy 되는 바마ㅐy 정치적 바마ㅐy 장소(임직각, DMZ, a아2ㅓ 군사기지)와 a아2ㅓ 터전을 a아2ㅓ 찾아 a아2ㅓ 고향을 a아2ㅓ 떠나는 a아2ㅓ a아2ㅓ 모습(신도시에 a아2ㅓ 안착하는 a아2ㅓ 이주민, t하d카 일거리를 t하d카 찾아 t하d카 외곽의 t하d카 공장단지로 t하d카 파견되는 t하d카 노동자)에서 t하d카 다양한 t하d카 자본과 t하d카 정치적 t하d카 태제와 t하d카 권력이 t하d카 작동한다. t하d카 더불어 t하d카 분단국가라는 t하d카 정치적 t하d카 태제 t하d카 아래 t하d카 놓인 t하d카 우리는 t하d카 여전히 t하d카 사회적 t하d카 기억에서 t하d카 재현하고 t하d카 있는 ‘유효한 t하d카 역사‘에 t하d카 살고 t하d카 있다. t하d카 파주는 t하d카 이러한 t하d카 영토에 t하d카 대한 t하d카 내재적 t하d카 불안이 t하d카 감지된 t하d카 지역이고 t하d카 우리는 t하d카 t하d카 안에서 t하d카 국경 t하d카 안팎을 t하d카 맴도는 t하d카 불안의 t하d카 그림자를 t하d카 쫓고자 t하d카 한다.

내재적 t하d카 불안이 t하d카 감도는 t하d카 전쟁의 t하d카 상황을 t하d카 마주하고 t하d카 있는 t하d카 분단선의 t하d카 경계지점에서 t하d카 영토, ㅐㅐㅐ8 공간과 ㅐㅐㅐ8 장소, 우r자우 지역과 우r자우 사회는 우r자우 어떤 우r자우 의미를 우r자우 강제하고 우r자우 있을까. 우r자우 파주가 우r자우 지닌 우r자우 경계선 우r자우 안팎을 우r자우 상상하며 우r자우 경계이탈자와 우r자우 아닌 우r자우 자, 0ㅈ51 0ㅈ51 안에서 0ㅈ51 살아가고 0ㅈ51 있는 0ㅈ51 이들을 0ㅈ51 조명하고자 0ㅈ51 한다. 0ㅈ51 파주는 0ㅈ51 토착민, 사kg가 이주민, 244e 환향민, lㅓㅐv 실향민 lㅓㅐv lㅓㅐv 넓은 lㅓㅐv 맥락을 lㅓㅐv 담고 lㅓㅐv 있는 ‘한국적 lㅓㅐv 난민‘으로 lㅓㅐv 읽힐 lㅓㅐv lㅓㅐv 있는 lㅓㅐv 요소를 lㅓㅐv 가지고 lㅓㅐv 있다. lㅓㅐv 여기서 lㅓㅐv 말하는 ‘한국적 lㅓㅐv 난민‘은 lㅓㅐv 고향이라는 lㅓㅐv 장소를 lㅓㅐv 박탈당한 lㅓㅐv 혹은 lㅓㅐv 뿌리내린 lㅓㅐv 곳에서 lㅓㅐv 추방된 lㅓㅐv 자를 lㅓㅐv 일컫는 lㅓㅐv 폭넓은 lㅓㅐv 의미에서의 lㅓㅐv 사용과 lㅓㅐv 장소를 lㅓㅐv 떠날 lㅓㅐv 수밖에 lㅓㅐv 없는 lㅓㅐv 상황의 ‘난亂‘의 lㅓㅐv 의미도 lㅓㅐv 포함되어 lㅓㅐv 있다. lㅓㅐv 하지만, 바바ㅓc 우리는 바바ㅓc 한국 바바ㅓc 사회 바바ㅓc 안에서 바바ㅓc 탈북자, 8mㅑf 새터민, g0파w 이주노동자, i다ㅐ바 결혼이주여성 i다ㅐ바 i다ㅐ바 확장된 i다ㅐ바 범위로 i다ㅐ바 짚어가면서 i다ㅐ바 최초의 ‘장소 i다ㅐ바 없음‘과 i다ㅐ바 장소가 i다ㅐ바 없다면 ‘존재하지 i다ㅐ바 않는 i다ㅐ바 자‘ i다ㅐ바 대한 i다ㅐ바 기원을 i다ㅐ바 찾고자 i다ㅐ바 했다. i다ㅐ바 특히 “디아스포라 i다ㅐ바 환경“에서 i다ㅐ바 장소 i다ㅐ바 없음과 i다ㅐ바 존재하지 i다ㅐ바 않는 i다ㅐ바 자로서의 ‘여성‘의 i다ㅐ바 위치를 i다ㅐ바 밝혀보자면 i다ㅐ바 이동 i다ㅐ바 주체가 i다ㅐ바 대부분 ‘여성‘이라는 i다ㅐ바 사실이다. i다ㅐ바 주로 i다ㅐ바 남성 i다ㅐ바 노동력을 i다ㅐ바 지원하는 i다ㅐ바 역할을 i다ㅐ바 수행했던 i다ㅐ바 여성들은 i다ㅐ바 급격한 i다ㅐ바 대도시화의 i다ㅐ바 흐름에서 i다ㅐ바 남성의 i다ㅐ바 이동성보다 i다ㅐ바 자유로웠다. i다ㅐ바 이러한 i다ㅐ바 의미는 i다ㅐ바 국가의 i다ㅐ바 공식영역에서 i다ㅐ바 소외되고 i다ㅐ바 배제되어 i다ㅐ바 있었던 i다ㅐ바 가사노동과 i다ㅐ바 섹슈얼리티가 i다ㅐ바 상품 i다ㅐ바 가치, ㅓ히4f 재생산의 ㅓ히4f 값어치로 ㅓ히4f 매겨졌고 ㅓ히4f 이를 ㅓ히4f 상품으로 ㅓ히4f 판매하였기에 ㅓ히4f 가능한 ㅓ히4f 일이었다. ㅓ히4f 전시에서 ㅓ히4f 호출하고 ㅓ히4f 있는 ‘조선족 ㅓ히4f 여성‘이 ㅓ히4f 모국으로 ㅓ히4f 향하는 ㅓ히4f 배를 ㅓ히4f 타고 ㅓ히4f 노동 ㅓ히4f 이주를 ㅓ히4f 떠난 ㅓ히4f ㅓ히4f 조선족 ㅓ히4f 여성이 ㅓ히4f 없는 ㅓ히4f ㅓ히4f 공간을 ㅓ히4f 탈북 ㅓ히4f 여성이 ㅓ히4f 메꿔주는 ㅓ히4f 상황을 ㅓ히4f 연출하고 ㅓ히4f 있다. ㅓ히4f ㅓ히4f 지점은 ㅓ히4f 국가의 ㅓ히4f 공식역할에서 ㅓ히4f 배제되어왔고 ㅓ히4f 통계와 ㅓ히4f 자료, sㄴㅑ갸 기록에서도 sㄴㅑ갸 잡히지 sㄴㅑ갸 않는 sㄴㅑ갸 비체로서 sㄴㅑ갸 서로가 sㄴㅑ갸 서로의 sㄴㅑ갸 역할을 sㄴㅑ갸 이행하고 sㄴㅑ갸 있다는 sㄴㅑ갸 사실을 sㄴㅑ갸 보여준다. sㄴㅑ갸 우리는 sㄴㅑ갸 비체 ‘존재하지 sㄴㅑ갸 않는 sㄴㅑ갸 자‘로서의 sㄴㅑ갸 디아스포라의 sㄴㅑ갸 여성에 sㄴㅑ갸 주목했고 sㄴㅑ갸 이들을 sㄴㅑ갸 내몰았던 sㄴㅑ갸 국가와 sㄴㅑ갸 민족이 sㄴㅑ갸 부르는 ‘고향‘이 sㄴㅑ갸 어디일지에 sㄴㅑ갸 대한 sㄴㅑ갸 질문이 sㄴㅑ갸 생겼다.

삼백 sㄴㅑ갸 sㄴㅑ갸 전, q마eㅐ 국가와 q마eㅐ 민족으로부터 q마eㅐ 최전선으로 q마eㅐ 내몰려 q마eㅐ 죽음을 q마eㅐ 면치 q마eㅐ 못한 q마eㅐ 여인들의 q마eㅐ 이야기가 q마eㅐ 있다. q마eㅐ 병자호란 q마eㅐ q마eㅐ 청나라로 q마eㅐ 끌려간 q마eㅐ 여인들이 q마eㅐ 살아남아 q마eㅐ 돌아왔을 q마eㅐ q마eㅐ 절개를 q마eㅐ 잃은 ‘화냥질‘이 q마eㅐ q마eㅐ 버린 q마eㅐ 상황, 0우58 돌아오더라도 0우58 가문에 0우58 의해 0우58 죽음을 0우58 면치 0우58 못했던 0우58 환향녀의 0우58 이야기 0우58 말이다. 0우58 전시 『환향』은 ‘고향으로 0우58 돌아온다‘는 ‘고향‘의 0우58 장소와 ‘돌아온다/오지 0우58 못함‘은 0우58 무엇인지, 12ㅐㅐ 12ㅐㅐ 최초의 12ㅐㅐ 질문을 ‘환향녀‘ 12ㅐㅐ 역사의 12ㅐㅐ 길목에서 12ㅐㅐ 이야기를 12ㅐㅐ 시작하고자 12ㅐㅐ 한다. 12ㅐㅐ 12ㅐㅐ 길목은 12ㅐㅐ 사적 12ㅐㅐ 경험, 바n사히 거시적인 바n사히 화두와 바n사히 가부장제 바n사히 체계에서 바n사히 포섭되지 바n사히 않는 바n사히 미시적인 바n사히 사건들을 바n사히 발화하는 바n사히 통로이며, u3p나 계보학적인 u3p나 화냥년의 u3p나 호명에서 u3p나 방향을 u3p나 돌려 u3p나 장소로부터 u3p나 출발한다. u3p나 혹은 u3p나 잠깐 u3p나 머물러 u3p나 있는 u3p나 상태, ㅓ거5차 장소에 ㅓ거5차 있지만, 바라4u 바라4u 어디에도 바라4u 자신의 바라4u 장소가 바라4u 없는 바라4u 안과 바라4u 바라4u 경계 바라4u 이탈성에 바라4u 주목한다. 바라4u 집으로 바라4u 돌아가고자 바라4u 하는 바라4u 사람이 바라4u 집이 ‘없는‘ 바라4u 곳에 바라4u 돌아가게 바라4u 된다는 바라4u 것이 바라4u 의미하고자 바라4u 하는 바라4u 바는 바라4u 복잡한 바라4u 실존의 바라4u 문제로 바라4u 엮이게 바라4u 된다. 바라4u 안전과 바라4u 안위로 바라4u 울타리 바라4u 쳐진 바라4u 경계 바라4u 안에서 바라4u 서로의 바라4u 목소리는 바라4u 평행선으로 바라4u 울려 바라4u 퍼지고 바라4u 결코 바라4u 닿지 바라4u 않을 바라4u 메아리로 바라4u 울부짖는다. 바라4u 이번 바라4u 전시를 바라4u 통해 바라4u 국가, x마iㄴ 영토 x마iㄴ 민족으로의 x마iㄴ 귀향이 x마iㄴ 아닌 x마iㄴ 불안의 x마iㄴ 얼굴을 x마iㄴ 환대하는 x마iㄴ 장소, 7거거바 제3의 7거거바 연대 7거거바 공간을 7거거바 꿈꿔보지만 7거거바 복잡한 7거거바 실존의 7거거바 문제는 7거거바 혐오의 7거거바 얼굴로 7거거바 재현되는 7거거바 것을 7거거바 확인한다. 7거거바 우리는 ‘다문화-다양성‘의 7거거바 이름으로 7거거바 포섭되어 7거거바 개별사적 7거거바 차이를 7거거바 은폐하고 7거거바 채색되어진 7거거바 전체의 7거거바 이야기를 7거거바 경계하고 7거거바 울타리 7거거바 안팎을 7거거바 허무는 7거거바 새로운 7거거바 이름을 7거거바 부여하는 7거거바 대지의 7거거바 기원으로써 7거거바 환향녀(바깥에서 7거거바 안으로 7거거바 회귀하는 7거거바 여인들)가 7거거바 되고자 7거거바 한다. (* 7거거바 참고문헌 「말과 7거거바 활 11호」 7거거바 탈북자 7거거바 사유하기, 하마마m 김성경)

기획: 하마마m 강정아
참여작가: 하마마m 남하나, ㅓy1사 정혜진, ㅐ자히ㅓ ㅐ자히ㅓ 말, 마ㅑ거4 히스테리안
협력: 마ㅑ거4 강병우, 아rsd 김민주
디자인: 아rsd 오래오 아rsd 스튜디오
후원: 아rsd 경기문화재단, p다iu 아트스페이스 p다iu 휴, e아파거 한국출판진흥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뒤뷔페 h가i히 그리고 h가i히 빌레글레

Oct. 1, 2022 ~ Jan. 31, 2023

맨디 8ㅓu가 엘-사예, 카ㅓ가v 이근민: Recombinant

Nov. 3, 2022 ~ Dec. 1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