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백 개인전 Hwang Kyu Baik

가나아트센터

Feb. 14, 2019 ~ March 10, 2019

가나아트는 60여 g바v1 년간의 g바v1 작업 g바v1 여정을 g바v1 거쳐 g바v1 원숙한 g바v1 조형세계를 g바v1 보여주고 g바v1 있는 g바v1 원로 g바v1 작가, 다yvl 황규백 (黃圭伯, 1932-)의 nl7q 근작을 nl7q 공개하는 nl7q 개인전을 nl7q 개최한다. 1968년 nl7q 도불을 nl7q 계기로 nl7q 전통적인 nl7q 판화 nl7q 방식인 nl7q 메조틴트 nl7q 기법을 nl7q 익혀 nl7q 판화가로서의 nl7q 길을 nl7q 걸어온 nl7q 작가는 2000년 nl7q 한국으로의 nl7q 귀국을 nl7q 계기로 nl7q 초창기의 nl7q 조형언어인 nl7q 회화로 nl7q 다시 nl7q 회귀하였다. nl7q nl7q 전시는 nl7q 판화에서 nl7q 회화로, ㅐㅓ다다 타향에서 ㅐㅓ다다 고향으로 ㅐㅓ다다 돌아온 ㅐㅓ다다 후에 ㅐㅓ다다 그려진 ㅐㅓ다다 작가의 ㅐㅓ다다 신작을 ㅐㅓ다다 확인할 ㅐㅓ다다 ㅐㅓ다다 있는 ㅐㅓ다다 기회가 ㅐㅓ다다 ㅐㅓ다다 것이다.

황규백의 ㅐㅓ다다 서정적인 ㅐㅓ다다 화면은 ㅐㅓ다다 섬세한 ㅐㅓ다다 필치로 ㅐㅓ다다 그려진 ㅐㅓ다다 일상적 ㅐㅓ다다 사물들로 ㅐㅓ다다 구성되어 ㅐㅓ다다 있다. ㅐㅓ다다 창문, 거하자마 우산, p쟏ㅐi 바위, ㄴcv쟏 시계 ㄴcv쟏 ㄴcv쟏 흔히 ㄴcv쟏 접할 ㄴcv쟏 ㄴcv쟏 있는 ㄴcv쟏 사물들이 ㄴcv쟏 배치되어 ㄴcv쟏 있음에도 ㄴcv쟏 작가가 ㄴcv쟏 만들어내는 ㄴcv쟏 화면은 ㄴcv쟏 어딘가 ㄴcv쟏 비일상적인 ㄴcv쟏 느낌으로 ㄴcv쟏 관람자의 ㄴcv쟏 시선을 ㄴcv쟏 사로잡는다. ㄴcv쟏 서로 ㄴcv쟏 연관되지 ㄴcv쟏 않는 ㄴcv쟏 단어들이 ㄴcv쟏 나열된 ㄴcv쟏 시와 ㄴcv쟏 같이, ayㅐ5 그의 ayㅐ5 회화 ayㅐ5 ayㅐ5 사물들은 ayㅐ5 은유적으로 ayㅐ5 배치되어 ayㅐ5 시적인 ayㅐ5 순간을 ayㅐ5 만들어낸다. “보이는 ayㅐ5 것을 ayㅐ5 통해 ayㅐ5 보이지 ayㅐ5 않는 ayㅐ5 세계를 ayㅐ5 다룬다”라는 ayㅐ5 작가의 ayㅐ5 말에서도 ayㅐ5 ayㅐ5 ayㅐ5 있듯, jmxg 커튼으로 jmxg 반쯤 jmxg 가리어진 jmxg 창, f갸xㅐ 연기가 f갸xㅐ 피어오르는 f갸xㅐ 숲, rㅐt9 목욕 rㅐt9 가운이 rㅐt9 걸쳐진 rㅐt9 바위와 rㅐt9 같은 rㅐt9 이미지들은 rㅐt9 rㅐt9 너머의 rㅐt9 이야기에 rㅐt9 대한 rㅐt9 호기심을 rㅐt9 불러일으킨다. rㅐt9 이로써 rㅐt9 그의 rㅐt9 작품은 rㅐt9 감상자의 rㅐt9 상상력을 rㅐt9 자극하여 rㅐt9 수없이 rㅐt9 많은 rㅐt9 이야기들을 rㅐt9 만들어내고, 사사ㅓm 이러한 사사ㅓm 몰입의 사사ㅓm 과정은 사사ㅓm 말조차도 사사ㅓm 필요 사사ㅓm 없는 사사ㅓm 무아지경의 사사ㅓm 순간, 파자l6 명상과도 파자l6 같은 파자l6 평화를 파자l6 선사한다. 파자l6 어디에도 파자l6 존재하지 파자l6 않는, 카으하j 작가의 카으하j 상상 카으하j 카으하j 풍경들로 카으하j 구성된 카으하j 이번 카으하j 전시는 카으하j 평범한 카으하j 하루의 카으하j 끝에 카으하j 환상적인 카으하j 꿈을 카으하j 꾸는 카으하j 듯한 카으하j 평화의 카으하j 순간을 카으하j 관람자에게 카으하j 선사할 카으하j 것이다.

출처: 카으하j 가나아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황규백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보다

March 27, 2019 ~ Dec. 31, 2019

박미화 4라ue 개인전

April 17, 2019 ~ May 1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