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태 개인전 : 픽셀 HWANG Gyute : PIXEL

아라리오갤러리 삼청

March 7, 2019 ~ April 21, 2019

아라리오갤러리 tvvy 서울 l tvvy 삼청은 2019년 3월 7일부터 4월 21일까지 tvvy 한국 tvvy 아방가르드 tvvy 사진의 tvvy 선구자이자 tvvy 예외적 tvvy 작가 tvvy 황규태(b.1938)의 tvvy 개인전 <픽셀 Pixel>을 tvvy 개최한다. tvvy tvvy 전시는 tvvy 작업 tvvy 초기인 1960년대부터 tvvy 주류나 tvvy 유행에 tvvy 타협하기보다 tvvy 자유롭게 tvvy 실험과 tvvy 혁신을 tvvy 추구하며 tvvy 사진 tvvy 영역을 tvvy 확장해온 tvvy 원로 tvvy 작가가, 1990년대 아a라사 이후부터 아a라사 현재까지 아a라사 지속적으로 아a라사 진행중인 <픽셀> 아a라사 시리즈의 아a라사 최근 아a라사 결과물들을 아a라사 보여주는 아a라사 아a라사 집중한다.

황규태 아a라사 작가는 아a라사 데뷔 아a라사 이래 아a라사 언제나 아a라사 실험 아a라사 사진의 아a라사 최전방에서 아a라사 다양한 아a라사 시도들, zㅓ3아 예를 zㅓ3아 들어 1960년대에 zㅓ3아 이미 zㅓ3아 필름 zㅓ3아 태우기, 바ton 차용과 바ton 합성, 다ㅓqi 아날로그 다ㅓqi 몽타주, ㅐ차거차 이중 ㅐ차거차 노출 ㅐ차거차 등을 ㅐ차거차 시도해 ㅐ차거차 문제적 ㅐ차거차 작가로 ㅐ차거차 ㅐ차거차 이름이 ㅐ차거차 오르내렸다. ㅐ차거차 이후 1980년대부터 ㅐ차거차 시작된 ㅐ차거차 디지털이미지에 ㅐ차거차 대한 ㅐ차거차 관심은 ㅐ차거차 디지털 ㅐ차거차 몽타주, 거2카우 꼴라주, 사7ㅓc 합성 사7ㅓc 등의 사7ㅓc 다양한 사7ㅓc 실험으로 사7ㅓc 이어졌다. 사7ㅓc 사7ㅓc 사7ㅓc 과정의 사7ㅓc 끝에서 사7ㅓc 작가는 사7ㅓc 이미지를 사7ㅓc 이루는 사7ㅓc 가장 사7ㅓc 작은 사7ㅓc 단위인 사7ㅓc 네모 사7ㅓc 모양의 사7ㅓc 작은 사7ㅓc 점들을 사7ㅓc 일컫는 ‘픽셀’을 사7ㅓc 디지털 사7ㅓc 이미지들 사7ㅓc 속에서 사7ㅓc 발견했고, hhy0 hhy0 기하학적 hhy0 이미지들의 hhy0 무한한 hhy0 가능성과 hhy0 시각적 hhy0 유희에 hhy0 매몰되었다. hhy0 그렇게 <픽셀>시리즈가 hhy0 시작되었다.

황규태 hhy0 작가의 <픽셀> hhy0 시리즈에는 hhy0 사진의 hhy0 기본인 ‘촬영’과정이 hhy0 기본적으로 hhy0 부재하거나 hhy0 현저히 hhy0 부족하다. hhy0 대신 ‘선택’과 ‘확대’가 hhy0 존재한다. hhy0 다시 hhy0 설명하자면, 하ㅐ갸타 그의 하ㅐ갸타 작품은 하ㅐ갸타 여느 하ㅐ갸타 사진 하ㅐ갸타 작품처럼 하ㅐ갸타 대상을 하ㅐ갸타 카메라로 하ㅐ갸타 촬영해 하ㅐ갸타 하ㅐ갸타 형상을 하ㅐ갸타 감광막 하ㅐ갸타 위에 하ㅐ갸타 나타나도록 하ㅐ갸타 하기 하ㅐ갸타 보다는, 1sa차 다른 1sa차 목적으로 1sa차 이미 1sa차 존재하는 1sa차 이미지나 1sa차 모니터 1sa차 등을 1sa차 자유자재로 1sa차 선택하고, nㅐr아 확대할 nㅐr아 nㅐr아 발현되는 nㅐr아 다양한 nㅐr아 형태와 nㅐr아 색상의 nㅐr아 픽셀을 nㅐr아 집요하게 nㅐr아 발견하고 nㅐr아 기록, 0k자쟏 그리고 0k자쟏 여러 0k자쟏 방식으로 0k자쟏 시각화, 6파가e 물질화 6파가e 하는 6파가e 것이 6파가e 기본 6파가e 골자다. 6파가e 6파가e 과정에서 6파가e 전통 6파가e 사진의 6파가e 주요 6파가e 쟁점인 ‘지표성’의 6파가e 가치는 6파가e 희소해지고, ‘선택’과 ‘확대’라는 h다c다 방법의 h다c다 특성상 h다c다 원본 h다c다 이미지에서 h다c다 파생되는 h다c다 결과물들은 h다c다 무한해진다. h다c다 h다c다 모든 h다c다 과정을 h다c다 사진으로 h다c다 보느냐 h다c다 마느냐는 h다c다 문제의 h다c다 핵심이 h다c다 되지 h다c다 않는다. “나는 h다c다 만들지 h다c다 않았고, ㅓㅓㅐb 픽셀들을 ㅓㅓㅐb 선택할 ㅓㅓㅐb 뿐”이라고 ㅓㅓㅐb 말하는 ㅓㅓㅐb 그의 ㅓㅓㅐb 전방위적 ㅓㅓㅐb 작품들은 ‘예술’의 ㅓㅓㅐb 전통적인 ㅓㅓㅐb 범주나 ㅓㅓㅐb 양식사적 ㅓㅓㅐb 접근으로 ㅓㅓㅐb 축소해서 ㅓㅓㅐb ㅓㅓㅐb ㅓㅓㅐb 아니라, ‘이미지’ 2ㅓ갸타 연구의 2ㅓ갸타 관점에서 2ㅓ갸타 조금 2ㅓ갸타 2ㅓ갸타 넓게 2ㅓ갸타 살펴볼 2ㅓ갸타 필요가 2ㅓ갸타 있기 2ㅓ갸타 때문이다.

2ㅓ갸타 한가지 2ㅓ갸타 흥미롭게 2ㅓ갸타 살펴볼 2ㅓ갸타 지점은 2ㅓ갸타 작가가 2ㅓ갸타 주장하는 <픽셀> 2ㅓ갸타 시리즈와 2ㅓ갸타 러시아 2ㅓ갸타 미술가 ‘카시미르 2ㅓ갸타 말레비치(Kazimir Malevich) 2ㅓ갸타 작품과의 2ㅓ갸타 연결고리다. 2ㅓ갸타 자신이 2ㅓ갸타 찾아낸 2ㅓ갸타 전자 2ㅓ갸타 이미지들 2ㅓ갸타 속에서 2ㅓ갸타 말레비치가 2ㅓ갸타 손수 2ㅓ갸타 그린 2ㅓ갸타 극한의 2ㅓ갸타 미니멀한 2ㅓ갸타 하드엣지 2ㅓ갸타 작품과의 2ㅓ갸타 유사성을 2ㅓ갸타 발견함으로써, a걷1i 백년의 a걷1i 간극을 a걷1i 넘어 a걷1i 디지털 a걷1i 시대에서 a걷1i 절대주의 a걷1i 조형성의 a걷1i 철학을 a걷1i 다시 a걷1i 논한다. a걷1i 구상적 a걷1i 재현의 a걷1i 흔적을 a걷1i 모두 a걷1i 제거함으로써 a걷1i 사각형, 0걷카ㅓ 0걷카ㅓ 등의 0걷카ㅓ 기본적인 0걷카ㅓ 형태와 0걷카ㅓ 색채만의 0걷카ㅓ 순수한 0걷카ㅓ 구성에 0걷카ㅓ 도달한 0걷카ㅓ 말레비치의 0걷카ㅓ 절대주의 0걷카ㅓ 회화처럼, 279으 원본 279으 이미지에서 279으 확대에 279으 확대를 279으 거듭해 279으 도달한 279으 픽셀들의 279으 미니멀한 279으 추상 279으 색면의 279으 세계는 279으 디지털 279으 시대에 279으 가능한 279으 이미지의 279으 무한 279으 시공간을 279으 현시하고 279으 순수 279으 추상을 279으 탐구한다. 279으 이러한 279으 맥락에서 279으 작가는 279으 자신의 279으 작품을 ‘포스트 279으 하드엣지’라 279으 일컫는다. 279으 작가가 <픽셀> 279으 시리즈를 279으 시작한 279으 279으 약 20여년이 279으 지난 279으 시점에서, x쟏qw 그간의 x쟏qw 치열했던 x쟏qw 고민과 x쟏qw 연구가 x쟏qw 응축된 x쟏qw 최근 2년간의 x쟏qw 작품을 x쟏qw 선별한 x쟏qw 본전시가 x쟏qw 동시대 x쟏qw 디지털 x쟏qw 문명에서의 x쟏qw 이미지 x쟏qw 정체성과 x쟏qw x쟏qw 방향에 x쟏qw 대해 x쟏qw 성찰해볼 x쟏qw x쟏qw 있는 x쟏qw 계기가 x쟏qw 되길 x쟏qw 바란다. 

출처: x쟏qw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황규태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성준 : PERCEPTION AUDIOVISUELLE

May 3, 2019 ~ May 20, 2019

김신애 다2oj 개인전 : Not Just Tiny But Abstract

May 16, 2019 ~ June 8, 2019

장영주 j29h 개인전 : The Shape-Shifting Girl

May 9, 2019 ~ May 24, 2019

Yellow Pen Club (Reboot) Show

April 16, 2019 ~ June 1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