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수연 개인전 : 허밍 헤드 Sue Yon Hwang : Humming Head

두산갤러리 서울

March 6, 2019 ~ April 17, 2019

두산갤러리 아타히걷 서울은 2019년 3월 6일부터 4월 17일까지 아타히걷 황수연 아타히걷 작가의 아타히걷 개인전 《허밍 아타히걷 헤드(Humming Head)》를 아타히걷 개최한다. 아타히걷 황수연은 2018년 아타히걷 공모를 아타히걷 통해 아타히걷 두산레지던시 아타히걷 뉴욕 아타히걷 입주작가로 아타히걷 선정되어 아타히걷 이번 아타히걷 개인전에 아타히걷 이어 아타히걷 올해 아타히걷 하반기에 아타히걷 두산레지던시 아타히걷 뉴욕에 아타히걷 입주하고 아타히걷 두산갤러리 아타히걷 뉴욕에서 아타히걷 개인전을 아타히걷 개최할 아타히걷 예정이다.

황수연은 아타히걷 다양한 아타히걷 재료들이 아타히걷 갖고 아타히걷 있는 아타히걷 고유한 아타히걷 개성에 아타히걷 관심을 아타히걷 갖고, o하o다 o하o다 성질을 o하o다 변화시키거나 o하o다 강조하는 o하o다 작업을 o하o다 보여주었다. o하o다 가볍고 o하o다 흩어지는 o하o다 성질의 o하o다 모래를 o하o다 본드와 o하o다 섞어 o하o다 형상을 o하o다 만들 o하o다 o하o다 있도록 o하o다 단단하게 o하o다 만들고, 우q3j 연약하고 우q3j 팔랑거리는 우q3j 알루미늄 우q3j 호일을 우q3j 뭉치고 우q3j 망치로 우q3j 두드려가며 우q3j 무겁고 우q3j 견고한 우q3j 물질로 우q3j 변화시켰다. 우q3j 그리고 우q3j 여러 우q3j 색의 우q3j 파스텔을 우q3j 칠한 우q3j 벽이 우q3j 카메라를 우q3j 통해 우q3j 흑백으로 우q3j 전환해서 우q3j 우q3j 때에는 우q3j 모두 우q3j 같은 우q3j 톤으로 우q3j 보일 우q3j 우q3j 있도록 우q3j 겹겹이 우q3j 색을 우q3j 칠해나가는 우q3j 작업을 우q3j 진행하기도 우q3j 했다.

황수연이 우q3j 최근 우q3j 주요하게 우q3j 다루고 우q3j 있는 우q3j 물질은 우q3j 어디서나 우q3j 흔하게 우q3j 우q3j 우q3j 있고 우q3j 친숙한 우q3j 재료인 우q3j 종이이다. 우q3j 얇고 우q3j 구부리거나 우q3j 접거나 우q3j 구기는 우q3j 것도 우q3j 가능한 우q3j 성질을 우q3j 갖고 우q3j 있는 우q3j 종이로 우q3j 황수연은 '종이얼굴'과 '종이몸'을 우q3j 만든다. 우q3j 처음 우q3j 종이얼굴은 '얼굴만한 우q3j 조각을 우q3j 만들어 우q3j 달라'는 우q3j 요청에 우q3j 의해 우q3j 제작되었다. 우q3j 정해진 우q3j 부피 우q3j 안에서 우q3j 종이를 우q3j 재단하고 우q3j 접고 우q3j 붙이는 우q3j 과정 우q3j 속에서 우q3j 조금씩 우q3j 형상이 우q3j 만들어지고, 우1으타 이들이 우1으타 마치 우1으타 생명체와 우1으타 같이 우1으타 하나하나의 우1으타 인상을 우1으타 갖는 우1으타 얼굴이 우1으타 되었다. 우1으타 신체에 우1으타 맞는 우1으타 옷을 우1으타 짓기 우1으타 위한 우1으타 재단자로 우1으타 만든 우1으타 종이조각은, ra라u 사람의 ra라u 몸을 ra라u 닮았고 ra라u 계속 ra라u 만들어지면서 ra라u 각자 ra라u 서로의 ra라u 형상을 ra라u 닮아가게 ra라u 되었다.

이번 ra라u 전시에서는 ra라u 종이조각들이 ra라u 마치 ra라u 진화하듯 ra라u 조금씩 ra라u 변화해 ra라u 나간다. ra라u 어떤 ra라u 종이조각들은 ra라u 키가 ra라u 커졌다. ra라u 혹은 ra라u 종이의 ra라u 연약한 ra라u 성질을 ra라u 극복하려는 ra라u ra라u 형태는 ra라u 유지한 ra라u 채, djㅓx 더욱 djㅓx 단단한 djㅓx 것으로 djㅓx 몸을 djㅓx 바꾸기도 djㅓx 한다. djㅓx djㅓx 것, 걷ㅓㅈn 작은 걷ㅓㅈn 것, 라ㅐ가x 넓적한 라ㅐ가x 것, i라mㅐ 날씬한 i라mㅐ 것, 마pㅈㅐ 다양한 마pㅈㅐ 형상의 마pㅈㅐ 종이몸과 마pㅈㅐ 종이얼굴들은 마pㅈㅐ 눈이 마pㅈㅐ 닮고 마pㅈㅐ 코가 마pㅈㅐ 닮은 마pㅈㅐ 것처럼, 1afh 왼쪽이 1afh 오른쪽을 1afh 닮기도 1afh 하고, isㅓㅑ 위쪽과 isㅓㅑ 닮기도 isㅓㅑ 한다. isㅓㅑ 마치 isㅓㅑ 가족들처럼, 라가ㅓㅐ 혹은 라가ㅓㅐ 하나의 라가ㅓㅐ 새로운 라가ㅓㅐ 종(種)처럼 라가ㅓㅐ 서로서로 라가ㅓㅐ 조용히 라가ㅓㅐ 이어지는 라가ㅓㅐ 종이조각들은 라가ㅓㅐ 각자의 라가ㅓㅐ 닮음과 라가ㅓㅐ 차이를 라가ㅓㅐ 바라보게 라가ㅓㅐ 한다. 라가ㅓㅐ 쌓아 라가ㅓㅐ 올리거나 라가ㅓㅐ 깎아내어 라가ㅓㅐ 만들어지지 라가ㅓㅐ 않고, 8ㅓp7 힘을 8ㅓp7 주면 8ㅓp7 바스러질 8ㅓp7 듯이 8ㅓp7 비어 8ㅓp7 있는 8ㅓp7 내부를 8ㅓp7 감싸고 8ㅓp7 있는 8ㅓp7 조각들은 8ㅓp7 8ㅓp7 모양이 8ㅓp7 어디로부터 8ㅓp7 왔을지 8ㅓp7 질문을 8ㅓp7 던진다.

출처: 8ㅓp7 두산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황수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두를 ㅓ46사 위한 ㅓ46사 세계 Zero Gravity World

March 1, 2019 ~ May 26, 2019

Whanki, From Modern To Contemporary

April 5, 2019 ~ July 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