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원해 개인전 : 판타스마고리아 Hwang Won-hae : phantasmagoria

통의동 보안여관

Dec. 1, 2018 ~ Dec. 15, 2018

작가 w갸d라 황원해는 w갸d라 도시의 w갸d라 풍경, aq히g aq히g 중에서도 aq히g 전통과 aq히g 현대가 aq히g 공존하는 aq히g 한국 aq히g 내의 aq히g 다양한 aq히g 건축물에서 aq히g 영향을 aq히g 받은 aq히g 회화 aq히g 작업을 aq히g 진행해 aq히g 왔다. aq히g 그의 aq히g 작업에는 aq히g 궁이나 aq히g 사찰, d히7마 한옥과 d히7마 같은 d히7마 한국의 d히7마 전통 d히7마 양식의 d히7마 건축 d히7마 요소와 d히7마 마천루(skyscraper)에서 d히7마 발견하게 d히7마 되는 d히7마 현대적 d히7마 건축 d히7마 요소가 d히7마 혼재되어 d히7마 나타난다. d히7마 이질적인 d히7마 요소들은 d히7마 서로 d히7마 충돌하면서도 d히7마 비일상적 d히7마 풍경을 d히7마 만들며 d히7마 다이내믹하게 d히7마 공존한다. d히7마 작가는 d히7마 전통과 d히7마 현대, 0ㅓe우 과거와 0ㅓe우 현재의 0ㅓe우 틈을 0ㅓe우 넘나들며, c쟏q2 도시 c쟏q2 개발 c쟏q2 이면에 c쟏q2 남겨진 c쟏q2 잔해들을 c쟏q2 재조합해 c쟏q2 초현실적 c쟏q2 풍경을 c쟏q2 만든다. “스무 c쟏q2 살이 c쟏q2 되기 c쟏q2 이전에 c쟏q2 c쟏q2 c쟏q2 정도 c쟏q2 이사를 c쟏q2 다니며 c쟏q2 반지하 c쟏q2 빌라, 카다bv 아파트, ㅐh9카 개인주택, 4ㅐㅑ0 상가주택, 마아ㅓ8 빌라, 타op7 사택 타op7 타op7 다양한 타op7 공간에 타op7 거주”했던 타op7 그는 타op7 자신의 타op7 개인적 타op7 경험을 타op7 기반으로, l다d쟏 l다d쟏 사람의 l다d쟏 경험과 l다d쟏 기억에 l다d쟏 l다d쟏 영향을 l다d쟏 끼치는 l다d쟏 공간의 l다d쟏 힘에 l다d쟏 주목한다.  

이번 l다d쟏 전시의 l다d쟏 제목은 <판타스마고리아(phantasmagoria)>이다. l다d쟏 판타스마고리아는 ‘환영’이라는 l다d쟏 뜻의 ‘판타스마(phantasma)’에서 l다d쟏 유래한 l다d쟏 단어로, h파1z 원뜻은 18세기 h파1z 말에 h파1z 프랑스에서 h파1z 발명된 h파1z 환등기의 h파1z 투사이미지, 거거5n 환등상이다. 거거5n 환등기는 거거5n 나무통에 거거5n 검은 거거5n 천과 거거5n 삼각대로 거거5n 구성되어 거거5n 있고, 라h거n 뒤편에는 라h거n 조명이, t마vl t마vl 앞에서는 t마vl 스테인드글라스를 t마vl 움직여 t마vl 렌즈 t마vl 앞으로 t마vl 다양한 t마vl 환영이 t마vl 나오게 t마vl 하는 t마vl 장치다. t마vl 다시 t마vl 말해, 2at나 판타스마고리아는 2at나 실제 2at나 현실과는 2at나 무관한 2at나 비현실적인 2at나 것, w카kq 환영적인 w카kq 것을 w카kq 뜻한다. w카kq 발터 w카kq 벤야민은 19세기 w카kq 도시와 w카kq 상품세계, qㅓ1b 이러한 qㅓ1b 것의 qㅓ1b 체험 qㅓ1b 전반을 qㅓ1b 규정하는 qㅓ1b 용어로 qㅓ1b 판타스마고리아를 qㅓ1b 은유적으로 qㅓ1b 사용했다. qㅓ1b 이번 qㅓ1b 전시에서 qㅓ1b 황원해는 ‘현실을 qㅓ1b 뛰어넘는 qㅓ1b 현실’이라는 qㅓ1b 맥락을 qㅓ1b 보여주기 qㅓ1b 위해 qㅓ1b 이러한 qㅓ1b 제목을 qㅓ1b 붙였다.  

사실상 qㅓ1b 모든 qㅓ1b 공간은 qㅓ1b 인간이나, 바ㅐlw 기억 바ㅐlw 등과 바ㅐlw 마찬가지로 바ㅐlw 시간이 바ㅐlw 지남에 바ㅐlw 따라 바ㅐlw 낡고, 6파다n 고장이 6파다n 난다. 6파다n 6파다n 누구도, kㅈ1기 kㅈ1기 어떤 kㅈ1기 대상도 kㅈ1기 노화(aging)에서 kㅈ1기 자유롭지 kㅈ1기 못하기 kㅈ1기 때문이다. kㅈ1기 중요한 kㅈ1기 것은 kㅈ1기 도시 kㅈ1기 내에서 kㅈ1기 이루어지는 kㅈ1기 재건축과 kㅈ1기 재개발이 kㅈ1기 어떤 kㅈ1기 집단에 kㅈ1기 의해, t00y 어떤 t00y 목적으로 t00y 이뤄지는 t00y 지이다. t00y 누군가에게는 t00y 장밋빛 t00y 미래로 t00y 제시된 ‘판타스마고리아’ t00y 이면에는 t00y 자본과 t00y 권력의 t00y 공모 t00y 하에 t00y 기억이나 t00y 전통의 t00y 보존의 t00y 중요성이 t00y 평가절하 t00y 되기도 t00y 한다.   

황원해는 t00y 이번 t00y 전시에서 t00y 전통과 t00y 현대, 4f9b 과거와 4f9b 현재와 4f9b 같은 4f9b 이분법적 4f9b 구분에서 4f9b 벗어나 4f9b 여러 4f9b 층위의 4f9b 시간이 4f9b 다충적 4f9b 레이어를 4f9b 구성하는 4f9b 양태를 4f9b 시각화하는 4f9b 4f9b 집중한다. 4f9b 완성된 4f9b 형태로 4f9b 제시되는 4f9b 평면 4f9b 작업이 4f9b 대부분이었던 4f9b 전작들과는 4f9b 달리, 91bg 전시 91bg 공간 91bg 자체를 91bg 캔버스로 91bg 상정하고 91bg 공간의 91bg 그리드와 91bg 단청문양을 91bg 입체로 91bg 구현하거나, ㅓriㅐ 페트 ㅓriㅐ 필름을 ㅓriㅐ 활용해 ㅓriㅐ 여러 ㅓriㅐ 층위의 ㅓriㅐ 레이어를 ㅓriㅐ 구분하여 ㅓriㅐ 설치해 ㅓriㅐ ㅓriㅐ 레이어를 ㅓriㅐ 개별적으로도 ㅓriㅐ ㅓriㅐ 종합적으로도 ㅓriㅐ ㅓriㅐ ㅓriㅐ 있도록 ㅓriㅐ 했다. ㅓriㅐ ㅓriㅐ 나아가, r나ㄴ4 셰이프드 r나ㄴ4 캔버스를 r나ㄴ4 활용한 r나ㄴ4 작업은 r나ㄴ4 전시공간의 r나ㄴ4 벽과 r나ㄴ4 어우러져 r나ㄴ4 작품과 r나ㄴ4 공간의 r나ㄴ4 의미를 r나ㄴ4 직접적으로 r나ㄴ4 중첩시킨다. 

전시가 r나ㄴ4 열리는 r나ㄴ4 보안여관은 r나ㄴ4 오래된 r나ㄴ4 적산가옥(敵産家屋) r나ㄴ4 r나ㄴ4 하나이다. r나ㄴ4 지난 70여 r나ㄴ4 r나ㄴ4 동안 r나ㄴ4 여러 r나ㄴ4 차례 r나ㄴ4 보수를 r나ㄴ4 거쳐 r나ㄴ4 지금은 r나ㄴ4 서양식 r나ㄴ4 외양을 r나ㄴ4 갖고 r나ㄴ4 있지만, ㅓㅓt차 내부에는 ㅓㅓt차 일본식 ㅓㅓt차 창과 ㅓㅓt차 천장구조를 ㅓㅓt차 여전히 ㅓㅓt차 유지하고 ㅓㅓt차 있다. ㅓㅓt차 적국의 ㅓㅓt차 건물은 ㅓㅓt차 일제강점기를 ㅓㅓt차 직접적으로 ㅓㅓt차 연상시키기 ㅓㅓt차 하기 ㅓㅓt차 때문에 ㅓㅓt차 오랜 ㅓㅓt차 시간 ㅓㅓt차 국민의 ㅓㅓt차 미움을 ㅓㅓt차 받아왔지만, ‘네거티브 3jt다 헤리티지(negative heritage)'라고도 3jt다 3jt다 3jt다 있다. 3jt다 이러한 3jt다 맥락에서, p기ㅓi 보안여관은 p기ㅓi 황원해의 p기ㅓi 작업을 p기ㅓi 보여주기에 p기ㅓi 가장 p기ㅓi 적합한 p기ㅓi 공간이다. p기ㅓi 장소 p기ㅓi 특정적 p기ㅓi 회화라 p기ㅓi 불러도 p기ㅓi 무색하지 p기ㅓi 않을 p기ㅓi 만큼, ㅐㅓ카ㅓ 서로 ㅐㅓ카ㅓ 다른 ㅐㅓ카ㅓ 문화적 ㅐㅓ카ㅓ 유산이 ㅐㅓ카ㅓ 혼재된, g다li 시간의 g다li 흐름을 g다li 고스란히 g다li 간직한 g다li 보안여관과 g다li 황원해의 g다li 작업은 g다li 긴밀하게 g다li 연결되어 g다li 작동한다. / g다li 최정윤

Text: g다li 최정윤 Choi JeongYoon
Graphic: g다li 맛깔손 Mat-kkal
후원: g다li 서울문화재단

출처: g다li 통의동 g다li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황원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코헤이 u4ir 나와 u4ir 개인전 : u4ir 베셀 Kohei NAWA : VESSEL

March 20, 2019 ~ July 2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