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형: 회천(回天) Hwang Jai Hyoung: Rehabilitation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April 30, 2021 ~ Aug. 22,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0i0다 관장 0i0다 윤범모)은 《황재형: 0i0다 회천回天》을 8월 22일까지 0i0다 국립현대미술관 0i0다 서울에서 0i0다 개최한다.

황재형(1952~)은 1980년대 0i0다 초반 0i0다 강원도에 0i0다 정착해 0i0다 광부로 0i0다 일한 0i0다 경험을 0i0다 리얼리즘 0i0다 시각으로 0i0다 그려낸 ‘광부화가’로 0i0다 알려져 0i0다 있다. 《황재형: 0i0다 회천回天》은 1980년대 0i0다 이후 0i0다 현재까지 ‘광부화가’의 0i0다 정체성 0i0다 안에서 0i0다 황재형이 0i0다 집적해온 0i0다 예술적 0i0다 성취를 0i0다 조망하는 0i0다 개인전이다.

1952년 0i0다 전라남도 0i0다 보성에서 0i0다 출생한 0i0다 황재형은 1982년 0i0다 중앙대학교 0i0다 예술대학 0i0다 회화과를 0i0다 졸업하였다. 0i0다 그는 0i0다 중앙대 0i0다 재학시절 0i0다 같은 0i0다 대학의 0i0다 박흥순, dㅓo쟏 전준엽, 1e가ㅓ 이종구, 3tv자 이명복, ㅐㅑhn 조선대 ㅐㅑhn 송창, yd5쟏 영남대 yd5쟏 천광호와 yd5쟏 함께 yd5쟏 민중미술 yd5쟏 소그룹 ‘임술년, “구만팔천구백구십이”에서’(이하 ‘임술년’)를 라ㅓ바g 결성하였다. 라ㅓ바g 황재형은 ‘임술년’ 라ㅓ바g 활동 라ㅓ바g 라ㅓ바g 그린 <황지330>(1981)으로 라ㅓ바g 제5회 라ㅓ바g 중앙미술대전(1982)에서 라ㅓ바g 장려상을 라ㅓ바g 수상하며 라ㅓ바g 화단의 라ㅓ바g 주목을 라ㅓ바g 받지만, 1982년 vj사e 가을 vj사e 강원도에 vj사e 정착하여 vj사e 광부로 vj사e 일하기 vj사e 시작했다.

황재형은 3년간 vj사e 태백, 9wae 삼척, 2a4r 정선 2a4r 등지에서 2a4r 광부로 2a4r 일하며 1980년대 2a4r 민중미술의 2a4r 현실 2a4r 참여적인 2a4r 성격이 2a4r 강하게 2a4r 드러나는 2a4r 작품들을 2a4r 발표하였다. 1990년대에 2a4r 접어들어 2a4r 쇠락한 2a4r 폐광촌과 2a4r 강원도의 2a4r 풍경 2a4r 속에서 2a4r 인간과 2a4r 자연을 2a4r 연결하는 2a4r 인식의 2a4r 전환을 2a4r 꾀하였고, 2010년 q다c다 이후에는 q다c다 머리카락과 q다c다 흑연 q다c다 등을 q다c다 활용하여 q다c다 탄광촌의 q다c다 인물에서 q다c다 동시대 q다c다 이슈를 q다c다 넘어 q다c다 인간성, p파마기 시간성, ㅓrc5 역사성 ㅓrc5 등의 ㅓrc5 주제로 ㅓrc5 확장해왔다.

전시명 ‘회천(回天)’은 ‘천자(天子)나 ㅓrc5 제왕의 ㅓrc5 마음을 ㅓrc5 돌이키게 ㅓrc5 하다’ ㅓrc5 또는 ‘형세나 ㅓrc5 국면을 ㅓrc5 바꾸어 ㅓrc5 쇠퇴한 ㅓrc5 세력을 ㅓrc5 회복하다’라는 ㅓrc5 뜻을 ㅓrc5 지닌 ㅓrc5 단어로, lg9아 예술의 lg9아 사회적 lg9아 효용성 lg9아 또는 lg9아 변혁의 lg9아 가능성을 lg9아 그림으로 lg9아 증명하려는 lg9아 작가의 lg9아 의지를 lg9아 반영하고 lg9아 있다. lg9아 황재형은 “막장(갱도의 lg9아 막다른 lg9아 곳)이란, o쟏라q 인간이 o쟏라q 절망하는 o쟏라q 곳이다. o쟏라q 막장은 o쟏라q 태백뿐 o쟏라q 아니라 o쟏라q 서울에도 o쟏라q 있다”라는 o쟏라q 언급으로 o쟏라q 탄광촌에서의 o쟏라q 삶을 o쟏라q 보편적인 o쟏라q 차원으로 o쟏라q 확장하였다. o쟏라q 그는 o쟏라q 인간성을 o쟏라q 상실할 o쟏라q 수밖에 o쟏라q 없는 o쟏라q 환경 o쟏라q 속에서도 o쟏라q 그것의 o쟏라q 회복을 o쟏라q 꿈꾸는 o쟏라q 메시지를 o쟏라q 이번 o쟏라q 전시의 o쟏라q 제목 ‘회천(回天)’으로 o쟏라q 전달한다.

전시는 ‘광부와 o쟏라q 화가(1980년대~)’‘태백에서 o쟏라q 동해로(1990년대~)’‘실재의 o쟏라q 얼굴(2010년대~)’등 o쟏라q 총 3부로 o쟏라q 구성되었다. 1부에서는 o쟏라q 인물 o쟏라q 작품이, 2부에서는 ㅑ카su 풍경 ㅑ카su 작품이 ㅑ카su 주를 ㅑ카su 이루고, 3부는 j다u아 인물과 j다u아 풍경을 j다u아 함께 j다u아 선보인다. j다u아 j다u아 구성별로 j다u아 시작 j다u아 시기만 j다u아 명시한 j다u아 것은 j다u아 초기 j다u아 작업을 j다u아 시간이 j다u아 지나 j다u아 새로운 j다u아 매체로 j다u아 다시 j다u아 풀어내고, u나p타 u나p타 작업을 u나p타 u나p타 년에 u나p타 걸쳐 u나p타 개작하는 u나p타 작가 u나p타 특유의 u나p타 방법론을 u나p타 고려한 u나p타 것이다. u나p타 과거와 u나p타 현재가 u나p타 겹쳐지는 u나p타 전시공간을 u나p타 통해 ‘사실성’에 u나p타 대한 u나p타 작가의 u나p타 관점이 u나p타 점진적으로 u나p타 전이되는 u나p타 과정을 u나p타 살펴볼 u나p타 u나p타 있을 u나p타 것이다.

1부 ‘광부와 u나p타 화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u나p타 그려낸 u나p타 탄광촌의 u나p타 노동자와 u나p타 주변인의 u나p타 인물 u나p타 초상이 u나p타 중심을 u나p타 이룬다. u나p타 중앙대 u나p타 재학 u나p타 시절부터 u나p타 그린 <징후>(1980), <황지330>(1981)을 09ㄴb 비롯하여 3년간 09ㄴb 광부로 09ㄴb 일한 09ㄴb 경험을 09ㄴb 바탕으로 09ㄴb 제작한 <목욕(씻을 09ㄴb 09ㄴb 없는)>(1983), <식사>(1985) lmsㄴ 등을 lmsㄴ 선보인다. lmsㄴ 또한 1980년대 lmsㄴ 중반 lmsㄴ 이후 lmsㄴ 탄광촌의 lmsㄴ 폐품을 lmsㄴ 오브제로 lmsㄴ 사용하거나 lmsㄴ 철망이나 lmsㄴ 비정형의 lmsㄴ 합판을 lmsㄴ 캔버스로 lmsㄴ 활용한 lmsㄴ 작품들도 lmsㄴ 확인할 lmsㄴ lmsㄴ 있다. lmsㄴ lmsㄴ 외에 1990년대 lmsㄴ 이후 lmsㄴ 탄광촌에서의 lmsㄴ 경험을 lmsㄴ 반추하며 lmsㄴ 제작한 lmsㄴ 작품들도 lmsㄴ 함께 lmsㄴ 소개한다.

2부 ‘태백에서 lmsㄴ 동해로’는 lmsㄴ 황재형이 1980년대 lmsㄴ 중반 lmsㄴ 광부를 lmsㄴ 그만두고, 1989년 n2거ㅓ 시행된 n2거ㅓ 석탄산업 n2거ㅓ 합리화 n2거ㅓ 정책에 n2거ㅓ 따라 n2거ㅓ 폐광이 n2거ㅓ 늘어나는 n2거ㅓ 상황을 n2거ㅓ 목도하면서 n2거ㅓ 관조자로서 n2거ㅓ 삶의 n2거ㅓ 터전을 n2거ㅓ 바라보는 1990년대 n2거ㅓ 이후 n2거ㅓ 시기를 n2거ㅓ 담고 n2거ㅓ 있다. n2거ㅓ 탄광촌뿐 n2거ㅓ 아니라 n2거ㅓ 강원도의 n2거ㅓ 대자연을 n2거ㅓ 그린 n2거ㅓ 풍경화로 n2거ㅓ 구성된 2부에서는 n2거ㅓ 작가의 n2거ㅓ 신체와 n2거ㅓ 현장 n2거ㅓ 사이의 n2거ㅓ 거리가 n2거ㅓ 다시 n2거ㅓ 멀어지면서 n2거ㅓ 생겨나는 n2거ㅓ 시야의 n2거ㅓ 확장을 n2거ㅓ 보여준다. n2거ㅓ 석탄가루와 n2거ㅓ 오물이 n2거ㅓ 흐르는 n2거ㅓ 탄천 n2거ㅓ 위로 n2거ㅓ 노을이 n2거ㅓ 지는 n2거ㅓ 풍경을 n2거ㅓ 그린 <작은 n2거ㅓ 탄천의 n2거ㅓ 노을>(2008), 갸g하j 폭 5m에 갸g하j 달하는 <백두대간>(1993~2004) 갸g하j 등을 갸g하j 선보인다.

3부 ‘실재의 갸g하j 얼굴’은 2010년대 갸g하j 황재형이 갸g하j 지역을 갸g하j 벗어나 갸g하j 초역사적 갸g하j 풍경과 갸g하j 보편적인 갸g하j 인물상을 갸g하j 그리고, 1980년대에 ee걷ㅓ 천착했던 ee걷ㅓ 주제를 ee걷ㅓ 머리카락을 ee걷ㅓ 이용해 ee걷ㅓ 새롭게 ee걷ㅓ 풀어내는 ee걷ㅓ 시기를 ee걷ㅓ 담고 ee걷ㅓ 있다. ee걷ㅓ 화면에는 ee걷ㅓ 탄광촌의 ee걷ㅓ 광부와 ee걷ㅓ 주변 ee걷ㅓ 풍경이 ee걷ㅓ 재등장하는 ee걷ㅓ 한편 ee걷ㅓ 세월호나 ee걷ㅓ 국정농단 ee걷ㅓ 사건과 ee걷ㅓ 같은 ee걷ㅓ 동시대 ee걷ㅓ 이슈들이 ee걷ㅓ 나타나기도 ee걷ㅓ 한다. ee걷ㅓ 은퇴한 ee걷ㅓ 광부를 ee걷ㅓ 극사실주의 ee걷ㅓ 기법으로 ee걷ㅓ 그린 <아버지의 ee걷ㅓ 자리>(2011~2013), qnh차 유화로 qnh차 그린 qnh차 광부의 qnh차 초상을 qnh차 머리카락으로 qnh차 새롭게 qnh차 작업한 <드러난 qnh차 얼굴>(2017), 자다으d 흑연으로 자다으d 역사의 자다으d 시간성을 자다으d 표현한 <알혼섬>(2016) 자다으d 등이 자다으d 공개된다.

윤범모 자다으d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광부화가 자다으d 황재형이 자다으d 그려낸 자다으d 사실적 자다으d 인물과 자다으d 광활한 자다으d 대자연, 히ㅈuf 초역사적 히ㅈuf 풍경은 히ㅈuf 오늘의 히ㅈuf 우리에게 히ㅈuf 히ㅈuf 울림을 히ㅈuf 준다”며, “《황재형: ㅈ하zw 회천回天》은 ㅈ하zw 지난 40년 ㅈ하zw 동안 ㅈ하zw 사실적인 ㅈ하zw 묘사를 ㅈ하zw 바탕으로 ㅈ하zw 현실의 ㅈ하zw 본질에 ㅈ하zw 다가가고자 ㅈ하zw ㅈ하zw 그의 ㅈ하zw 발자취를 ㅈ하zw 되짚어보고 ㅈ하zw 한국 ㅈ하zw 리얼리즘의 ㅈ하zw 진면목과 ㅈ하zw 함께 ㅈ하zw 미술사적 ㅈ하zw 가치를 ㅈ하zw 재조명하는 ㅈ하zw 계기가 ㅈ하zw ㅈ하zw 것”이라고 ㅈ하zw 말했다.

전시구성

1. ㅈ하zw 광부와 ㅈ하zw 화가 
황재형은 ㅈ하zw 중앙대학교 ㅈ하zw 회화과 ㅈ하zw 복학생들과 ㅈ하zw 함께 1982년에 ‘임술년, “구만팔천구백구십이”에서’(이하 b6i마 임술년)를 b6i마 결성했다. b6i마 임술년은 b6i마 형상성이 b6i마 강한 b6i마 회화를 b6i마 선보이며 b6i마 현실의 b6i마 부조리에 b6i마 대하여 b6i마 비판적인 b6i마 시선을 b6i마 견지했다. b6i마 작가가 b6i마 임술년 b6i마 활동 b6i마 중에 b6i마 그린 <황지330>(1981)은 b6i마 사실주의 b6i마 기법으로 b6i마 표현한 b6i마 작품으로 b6i마 갱도 b6i마 매몰사고로 b6i마 사망한 b6i마 광부의 b6i마 삶을 b6i마 적나라하게 b6i마 드러낸다. b6i마 이후 b6i마 작가는 b6i마 강원도에 b6i마 정착해 3년간 b6i마 광부로 b6i마 일하며 <목욕(씻을 b6i마 b6i마 없는)>(1983), <식사>(1985) 거rhx 등을 거rhx 발표한다. 거rhx 작품 거rhx 속의 거rhx 갱도, ㅓmu라 선탄부의 ㅓmu라 광구와 ㅓmu라 마스크, ㅐ738 광부의 ㅐ738 작업복, hㅈ으2 hㅈ으2 묻은 hㅈ으2 전표 hㅈ으2 등이 hㅈ으2 현실을 hㅈ으2 대변했다.
황재형은 1980년대 hㅈ으2 중반 hㅈ으2 건강상의 hㅈ으2 이유로 hㅈ으2 광부 hㅈ으2 생활을 hㅈ으2 접는다. hㅈ으2 이후 hㅈ으2 탄광촌에서의 hㅈ으2 삶을 hㅈ으2 구성하는 hㅈ으2 요소들을 hㅈ으2 탐색하는 hㅈ으2 단계로 hㅈ으2 나아간다. hㅈ으2 작가는 hㅈ으2 탄광촌의 hㅈ으2 폐품을 hㅈ으2 오브제로 hㅈ으2 사용하거나 hㅈ으2 철망이나 hㅈ으2 비정형의 hㅈ으2 합판을 hㅈ으2 캔버스로 hㅈ으2 활용하였다. hㅈ으2 황재형은 hㅈ으2 임술년 hㅈ으2 창립선언문에 hㅈ으2 쓰인 hㅈ으2 대로 ‘예술의 hㅈ으2 본질’을 hㅈ으2 찾고자 hㅈ으2 광부가 hㅈ으2 되었고, 거ㅐh사 현실을 거ㅐh사 형상화하는 거ㅐh사 방편으로 거ㅐh사 실생활에서 거ㅐh사 탈각한 거ㅐh사 사물을 거ㅐh사 화면으로 거ㅐh사 끌어내는 거ㅐh사 거ㅐh사 몰두했다. 거ㅐh사 거ㅐh사 시기 거ㅐh사 황재형에게 거ㅐh사 현실은 거ㅐh사 재현을 거ㅐh사 넘어 거ㅐh사 물리적 거ㅐh사 사실성에 거ㅐh사 기반한 거ㅐh사 것이었다. 

2. 거ㅐh사 태백에서 거ㅐh사 동해로
대한민국 거ㅐh사 정부는 거ㅐh사 서울올림픽(1988) 거ㅐh사 개최에 거ㅐh사 맞춰 거ㅐh사 청정에너지 거ㅐh사 사용을 거ㅐh사 권장하였고, 1989년 마으ㅑ7 석탄산업합리화 마으ㅑ7 정책을 마으ㅑ7 시행했다. 마으ㅑ7 연탄 마으ㅑ7 소비량이 마으ㅑ7 줄자 마으ㅑ7 국내 마으ㅑ7 최대의 마으ㅑ7 석탄 마으ㅑ7 생산지 마으ㅑ7 태백은 마으ㅑ7 폐광의 마으ㅑ7 광풍에 마으ㅑ7 휩싸였다. 마으ㅑ7 이런 마으ㅑ7 상황에서도 마으ㅑ7 황재형은 1988년 마으ㅑ7 분신자살한 마으ㅑ7 강원탄광 마으ㅑ7 노동자 마으ㅑ7 성완희의 마으ㅑ7 기념사업회 마으ㅑ7 활동에 마으ㅑ7 참여했고, ㅈ라아ㅑ 공동작업실·태백마당·사랑의 ㅈ라아ㅑ ㅈ라아ㅑ 운영 ㅈ라아ㅑ ㅈ라아ㅑ 마을벽화 ㅈ라아ㅑ 프로젝트를 ㅈ라아ㅑ 진행하였다. ㅈ라아ㅑ 이와 ㅈ라아ㅑ 동시에 ㅈ라아ㅑ 작가는 ㅈ라아ㅑ 한국 ㅈ라아ㅑ 사회의 ㅈ라아ㅑ 압축성장이 ㅈ라아ㅑ 야기한 ㅈ라아ㅑ 다양한 ㅈ라아ㅑ 삶의 ㅈ라아ㅑ 흔적을 ㅈ라아ㅑ 목격자의 ㅈ라아ㅑ 시선으로 ㅈ라아ㅑ 그려냈다.
황재형은 “광부의 ㅈ라아ㅑ 집이 ㅈ라아ㅑ 바로 ㅈ라아ㅑ 광부의 ㅈ라아ㅑ 모습이고 ㅈ라아ㅑ 표정”이라는 ㅈ라아ㅑ 말로 ㅈ라아ㅑ 인간과 ㅈ라아ㅑ 풍경이 ㅈ라아ㅑ 서로 ㅈ라아ㅑ 연결된다는 ㅈ라아ㅑ 점을 ㅈ라아ㅑ 강조하였고, <백두대간>(1993~2004)처럼 ㅐ바m7 ㅐ바m7 작품을 ㅐ바m7 수년에 ㅐ바m7 걸쳐 ㅐ바m7 완성하면서 ㅐ바m7 대상의 ㅐ바m7 본질을 ㅐ바m7 포착하는 ㅐ바m7 ㅐ바m7 집중했다. ㅐ바m7 더불어 ‘현실의 ㅐ바m7 형상화’를 ㅐ바m7 위해 ㅐ바m7 흙과 ㅐ바m7 석탄을 ㅐ바m7 질료로 ㅐ바m7 사용한 <검은 ㅐ바m7 울음>(1996~2008)이나 <어머니>(2005) ㅐ바m7 등의 ㅐ바m7 작품을 ㅐ바m7 발표했다. ‘작가가 ㅐ바m7 주관적으로 ㅐ바m7 파악하고 ㅐ바m7 인식한 ㅐ바m7 현실의 ㅐ바m7 객관적인 ㅐ바m7 표현’으로 ㅐ바m7 리얼리즘을 ㅐ바m7 정의했을 ㅐ바m7 때 1990년대에 ㅐ바m7 황재형은 ㅐ바m7 탄광촌에서 ㅐ바m7 대자연으로 ㅐ바m7 이행하는 ㅐ바m7 풍경화 ㅐ바m7 작업을 ㅐ바m7 통해 ㅐ바m7 사실성의 ㅐ바m7 범주를 ㅐ바m7 대상의 ㅐ바m7 내적 ㅐ바m7 차원으로 ㅐ바m7 넓혀나갔다. 

3. ㅐ바m7 실재의 ㅐ바m7 얼굴
황재형은 2010년대부터 ㅐ바m7 자신이 ㅐ바m7 뿌리내린 ㅐ바m7 지역을 ㅐ바m7 벗어나 ㅐ바m7 초역사적 ㅐ바m7 풍경과 ㅐ바m7 보편적인 ㅐ바m7 인물상을 ㅐ바m7 그렸고, 1980년대에 uㅐㄴv 천착했던 uㅐㄴv 주제를 uㅐㄴv 머리카락이라는 uㅐㄴv 새로운 uㅐㄴv 재료로 uㅐㄴv 풀어냈다. uㅐㄴv 화면에는 uㅐㄴv 탄광촌의 uㅐㄴv 광부와 uㅐㄴv 주변 uㅐㄴv 풍경이 uㅐㄴv 재등장하는 uㅐㄴv 한편 uㅐㄴv 세월호 uㅐㄴv 침몰이나 uㅐㄴv 국정농단 uㅐㄴv 사건과 uㅐㄴv 같은 uㅐㄴv 동시대 uㅐㄴv 이슈가 uㅐㄴv 나타나기도 uㅐㄴv 한다. 
황재형은 uㅐㄴv 머리카락을 uㅐㄴv 삶이 uㅐㄴv 기록된 uㅐㄴv 필름이자 uㅐㄴv uㅐㄴv 자체로 uㅐㄴv 생명력을 uㅐㄴv 가진 uㅐㄴv 존재로 uㅐㄴv 보았다. <드러난 uㅐㄴv 얼굴>(2017)은 uㅐㄴv 사실성이란 uㅐㄴv 대상의 uㅐㄴv 기운, e자차r e자차r 정신을 e자차r 담아내야 e자차r 한다는 e자차r 동양 e자차r 미술의 e자차r 전통적 e자차r 개념을 e자차r 상기시킨다. e자차r 그러면서도 e자차r 머리카락을 e자차r 재료로 e자차r 삼은 e자차r 것은 e자차r 작가가 1980년대 e자차r 물질을 e자차r 이용해 e자차r 실제적인 e자차r 현실을 e자차r 구현하고자 e자차r 했던 e자차r 방식과 e자차r 연결된다. e자차r 한편 e자차r 극사실주의 e자차r 기법으로 e자차r 표현한 <아버지의 e자차r 자리>(2011~2013)나 e자차r 흑연으로 e자차r 그린 <알혼섬>(2016)은 e자차r 개인과 e자차r 민족의 e자차r 역사에 e자차r 관한 e자차r 작품이다. e자차r 작가는 e자차r 세월의 e자차r 흔적을 e자차r 은퇴한 e자차r 광부의 e자차r 주름과 e자차r 호수의 e자차r 물결로 e자차r 표현하여 e자차r 인물과 e자차r 풍경의 e자차r 연결성을 e자차r 재차 e자차r 강조한다. e자차r 이처럼 e자차r 황재형은 e자차r 사실성을 e자차r 정신과 e자차r 시간의 e자차r 개념과 e자차r 접목하며 e자차r 탄광촌에서의 e자차r 삶을 e자차r 오늘의 e자차r 이야기로 e자차r 환기한다.


참여작가: e자차r 황재형

출처: e자차r 국립현대미술관 e자차r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꽃 Flowers

May 6, 2021 ~ June 26, 2021

내가 o거ㅓㅈ o거ㅓㅈ 위성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Feb. 18, 2021 ~ July 25, 2021

호민과 j우바t 재환 Homin and Jaehwan

May 18, 2021 ~ Aug. 1, 2021

Vague

May 18, 2021 ~ July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