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학삼 개인전 : HUMAN STAIN

챕터투

2018년 3월 9일 ~ 2018년 4월 21일

챕터투 (Chapter II)는 “휴먼 j나ㅓ3 스테인 (Human Stain)”전을  2018년 3월 9일 j나ㅓ3 부터 4월 21일까지 j나ㅓ3 연남동 j나ㅓ3 전시 j나ㅓ3 공간에서 j나ㅓ3 개최한다.

사람이나 j나ㅓ3 사물의 j나ㅓ3 형태나 j나ㅓ3 외향에 j나ㅓ3 대한 j나ㅓ3 주관적인 j나ㅓ3 표현을 j나ㅓ3 나타내는 j나ㅓ3 형용사의 j나ㅓ3 어원을 j나ㅓ3 추적하다보면 j나ㅓ3 색, au다가 물성, 으w기y 온도 으w기y 등을 으w기y 나타내는 으w기y 단어에서 으w기y 파생된 으w기y 경우가 으w기y 상당히 으w기y 많음을 으w기y 으w기y 으w기y 있다. 으w기y 이러한 으w기y 경향은 으w기y 단순히 으w기y 서구 으w기y 문자체계의 으w기y 근원적 으w기y 위치를 으w기y 차지하고 으w기y 있는 으w기y 라틴어 으w기y 뿐만 으w기y 아니라 으w기y 대다수의 으w기y 아시아 으w기y 언어권에서도 으w기y 쉽게 으w기y 발견된다. 으w기y 흔히 으w기y 인간이 으w기y 가진 으w기y 감각들을 ‘오감’이라고 으w기y 통칭하는데 으w기y 으w기y 으w기y 실질적인 으w기y 신체의 으w기y 접촉에 으w기y 의해 으w기y 감지가 으w기y 일어나는 으w기y 경우는 ‘피부감각’이 으w기y 유일하다. 으w기y 피부에 으w기y 분포되어 으w기y 있는 으w기y 신경은 으w기y 접촉을 으w기y 통해 으w기y 파악되는 으w기y 온도감 으w기y 으w기y 재질의 으w기y 물성, 쟏2카다 위협 쟏2카다 정도 쟏2카다 등을 쟏2카다 대뇌피질에 쟏2카다 전달하며, 히h파s 시각에서 히h파s 추출된 히h파s 정보와 히h파s 결합하여 히h파s 인지(Cognition)가 히h파s 생성된다. 히h파s 즉, hzㅐ히 인간이라는 hzㅐ히 특수한 hzㅐ히 신체 hzㅐ히 기관과 hzㅐ히 형태하에서, ㅓe9ㅓ 주어진 ㅓe9ㅓ 사물의 ㅓe9ㅓ 표면에서 ㅓe9ㅓ 감지되는 ㅓe9ㅓ 촉감과 ㅓe9ㅓ 온도, ㅓ7mㅈ 가공 ㅓ7mㅈ 정도는 ㅓ7mㅈ 시각이 ㅓ7mㅈ 판별하는 ㅓ7mㅈ 경험지식과 ㅓ7mㅈ 결합하여 ㅓ7mㅈ 즉각적인 ㅓ7mㅈ 특정한 ㅓ7mㅈ 감정을 ㅓ7mㅈ 불러 ㅓ7mㅈ 일으킨다.

황학삼의 ㅓ7mㅈ 일련의 ㅓ7mㅈ 인체 ㅓ7mㅈ 조각들에선  ㅓ7mㅈ 인간이 ㅓ7mㅈ 가진 ㅓ7mㅈ 오감, 9거다히 특히 9거다히 색과 9거다히 표면의 9거다히 물성이 9거다히 감상(Appreciation)이라는 9거다히 행위에 9거다히 어떠한 9거다히 연쇄작용을 9거다히 일으키는지에 9거다히 대한 9거다히 작가의 9거다히 예민한 9거다히 탐구가 9거다히 빛을 9거다히 발한다. 9거다히 거칠게 9거다히 가공된 9거다히 표면과 9거다히 뒤틀리고 9거다히 절명된 9거다히 듯한 9거다히 상태의 9거다히 전신상과 9거다히 흉부상들은 9거다히 검은색이 9거다히 내포하는 9거다히 상징성과 9거다히 결합하여 9거다히 그로테스크하고 9거다히 기묘한 9거다히 풍경을 9거다히 연출한다. 9거다히 인체 9거다히 외형을 9거다히 따라 9거다히 굴곡마다 9거다히 흩뿌려지듯 9거다히 자리잡고 9거다히 있는 9거다히 흰색의 9거다히 표피들은 9거다히 군데군데 9거다히 표현된 9거다히 양감에도 9거다히 불구하고 9거다히 생동감을 9거다히 억제하고, 으1cㅓ 일련의 으1cㅓ 행위와 으1cㅓ 이벤트가 으1cㅓ 오랜 으1cㅓ 시간이 으1cㅓ 경과했음을 으1cㅓ 알려주는 으1cㅓ 시각적 으1cㅓ 지표로 으1cㅓ 기능한다. 으1cㅓ 어떤 으1cㅓ 행위가 으1cㅓ 있었는가에 으1cㅓ 대한 으1cㅓ 서사적 으1cㅓ 심상이 으1cㅓ 일어나기전, b타sㅓ 이러한 b타sㅓ 일련의 b타sㅓ 장치들의 b타sㅓ 감각에 b타sㅓ 대한 b타sㅓ 직접적이고 b타sㅓ 즉각적인 b타sㅓ 호소는 b타sㅓ 작품의 b타sㅓ 형태와 b타sㅓ 의도된 b타sㅓ 구상성에 b타sㅓ 우선적으로 b타sㅓ 집중하게끔 b타sㅓ 이끈다.

있었음직한 b타sㅓ 외부의 b타sㅓ 충격과 b타sㅓ 여파가 b타sㅓ 직접적으로 b타sㅓ 표현된 b타sㅓ 조각상은 b타sㅓ 일관적으로 b타sㅓ 건축용 b타sㅓ 서포트에 b타sㅓ 결사적으로 b타sㅓ 매달리거나 b타sㅓ 관통된 b타sㅓ 형태로 b타sㅓ 표현되어있다. b타sㅓ 작품에서의 b타sㅓ 서포트는 b타sㅓ 실질적으로 b타sㅓ 조각상을 b타sㅓ 지탱하고 b타sㅓ 있는 b타sㅓ 기능 b타sㅓ 이외에도 b타sㅓ 작품에 b타sㅓ 내포된 b타sㅓ 은유와 b타sㅓ 개념의 b타sㅓ 전달 b타sㅓ 역할 b타sㅓ 또한 b타sㅓ 하고 b타sㅓ 있음이 b타sㅓ 흥미롭다. b타sㅓ 작가의 b타sㅓ 표현대로 b타sㅓ b타sㅓ 기둥들은 b타sㅓ b타sㅓ 속에서 b타sㅓ 간헐적으로 b타sㅓ 구축되는 b타sㅓ 일시적이고 b타sㅓ 불완전한 b타sㅓ 가치관으로 b타sㅓ 해석될 b타sㅓ b타sㅓ 있다. b타sㅓ 뒤틀리고 b타sㅓ 뜯겨나간 b타sㅓ 신체의 b타sㅓ 형상은 b타sㅓ 불완전한 b타sㅓ 가치관과 b타sㅓ 함께 b타sㅓ 기거함으로 b타sㅓ 야기된 b타sㅓ 비정상적인 b타sㅓ 삶의 b타sㅓ 행로 b타sㅓ 또는 b타sㅓ 불확실한 b타sㅓ 미래 b타sㅓ 앞에 b타sㅓ 던져진 b타sㅓ 작가, 파다ㅈb 아니 파다ㅈb 우리 파다ㅈb 자신의 파다ㅈb 모습 파다ㅈb 또한 파다ㅈb 은연 파다ㅈb 중에 파다ㅈb 반영한다.

서포트의 파다ㅈb 일반적인 파다ㅈb 용도와 파다ㅈb 함께 파다ㅈb 마치 파다ㅈb 흑요석으로 파다ㅈb 가공된 파다ㅈb 듯한 파다ㅈb 조각상은 파다ㅈb 상당한 파다ㅈb 무게감을 파다ㅈb 암시하는데 파다ㅈb 반해, FRP로 나파s히 이루어진 나파s히 조각상은 나파s히 상당히 나파s히 가볍게 나파s히 가공되었다.  ‘서포트와 나파s히 조각상의 나파s히 결합’이라는 나파s히 일률적 나파s히 구성으로 나파s히 세워져 나파s히 있는 나파s히 조각상들은 나파s히 언케니한 나파s히 풍경을 나파s히 조성하지만 나파s히 공포를 나파s히 유발하지는 나파s히 않는데, y8히m 이는 y8히m 이러한 y8히m 균질한 y8히m 패턴과 y8히m 색의 y8히m 단조로움, ㄴ하rㅓ 시간성이 ㄴ하rㅓ 스테이징된 ㄴ하rㅓ 방식이 ㄴ하rㅓ 우리가 ㄴ하rㅓ 영화나 ㄴ하rㅓ 역사적 ㄴ하rㅓ 사건 ㄴ하rㅓ 등에서 ㄴ하rㅓ 유추될 ㄴ하rㅓ 만한 ㄴ하rㅓ 장소, z다ㅑo 사건의 z다ㅑo 모습 z다ㅑo 보다는 z다ㅑo 비현실적이고 z다ㅑo 상당히 z다ㅑo 절제된 z다ㅑo 방식으로 z다ㅑo 보여지기 z다ㅑo 때문일 z다ㅑo 것이다. z다ㅑo z다ㅑo 보다 z다ㅑo 실제 z다ㅑo 속이 z다ㅑo z다ㅑo 비고 z다ㅑo 가벼운 z다ㅑo 조각상은 z다ㅑo 서두에서 z다ㅑo 언급한대로 z다ㅑo 육체가 z다ㅑo 비물질적인 ‘정신(Spirit)’에 z다ㅑo 종속되어 z다ㅑo 있고, 4아co 인간의 4아co 모든 4아co 희노애락이 4아co 이로 4아co 인함임을 4아co 상징하기도 4아co 한다. 4아co 이는, 다카아카 제목이 다카아카 암시하듯이, 아pou 우리가 아pou 맞닥뜨리는 아pou 조각상들이 아pou 실제 아pou 육체의 아pou 다양한 아pou 재현이 아pou 아닌 아pou 정신과 아pou 마음의 아pou 상태를 아pou 투영함으로 아pou 해석되야 아pou 함에 아pou 힘을 아pou 싣는다.

출처 : 아pou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황학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샤갈 다ㅓg다 러브 다ㅓg다 다ㅓg다 라이프

2018년 6월 5일 ~ 2018년 9월 26일

노경화 : 나바fh 생략되는 나바fh 것으로부터

2018년 6월 20일 ~ 2018년 7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