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 방백

플레이스막 인천

Nov. 5, 2018 ~ Nov. 11, 2018

aㅓp하 정리된 aㅓp하 캔버스를 aㅓp하 마주하면서 aㅓp하 연필로 aㅓp하 스케치를 aㅓp하 시작한다. aㅓp하 힘을 aㅓp하 강하게 aㅓp하 줄수록 aㅓp하 진한 aㅓp하 회색 aㅓp하 이, xoe바 약하게 xoe바 줄수록 xoe바 옅은 xoe바 회색이 xoe바 그려진다. xoe바 그렇게 xoe바 xoe바 캔버스에 xoe바 처음으로 xoe바 올라가는 xoe바 색은 xoe바 연필의 xoe바 회색이었다. xoe바 그것이 xoe바 좋은 xoe바 그림으로 xoe바 그려져 xoe바 나를 xoe바 즐겁게 xoe바 할지, 바09k 아니면 바09k 만족스럽지 바09k 못한 바09k 결과를 바09k 나타내 바09k 나를 바09k 괴롭힐지 바09k 바09k 시점에선 바09k 알지 바09k 못한다. 바09k 불안함과 바09k 설렘이 바09k 교차하며 바09k 스케치를 바09k 계속 바09k 바09k 나아간다. 바09k 연한 바09k 회색으로 바09k 대강 바09k 구도만 바09k 잡힌 바09k 화면에 바09k 바09k 바09k 확신이 바09k 생겨 바09k 연필에 바09k 힘을 바09k 강하게 바09k 바09k 다. 바09k 형상이 바09k 바09k 구체적으로 바09k 그려진다. 바09k 그렇게 바09k 진해진 바09k 스케치를 바09k 멀리서 바09k 바라보니 바09k 무언가 바09k 어색해 바09k 보여서 바09k 지우개로 바09k 지우려 바09k 하지만, ㅑ쟏h거 너무 ㅑ쟏h거 진하게 ㅑ쟏h거 그린 ㅑ쟏h거 탓일까 ㅑ쟏h거 ㅑ쟏h거 지워지지 ㅑ쟏h거 않는다.

진한 ㅑ쟏h거 회색들은 ㅑ쟏h거 지우개에 ㅑ쟏h거 밀려 ㅑ쟏h거 선의 ㅑ쟏h거 형상에서 ㅑ쟏h거 면의 ㅑ쟏h거 형상으로 ㅑ쟏h거 변하며 ㅑ쟏h거 나를 ㅑ쟏h거 괴롭힌다. ㅑ쟏h거 완벽히 ㅑ쟏h거 지워지지 ㅑ쟏h거 않는 ㅑ쟏h거 ㅑ쟏h거 상처 ㅑ쟏h거 같은 ㅑ쟏h거 회색들은 ㅑ쟏h거 아마 ㅑ쟏h거 물감으로 ㅑ쟏h거 ㅑ쟏h거 두껍게 ㅑ쟏h거 칠해야만 ㅑ쟏h거 사라질 ㅑ쟏h거 것이다. ㅑ쟏h거 하지 ㅑ쟏h거 ㅑ쟏h거 쉽사리 ㅑ쟏h거 물감을 ㅑ쟏h거 올리기가 ㅑ쟏h거 쉽지 ㅑ쟏h거 않다. ㅑ쟏h거 ㅑ쟏h거 스케치들이 ㅑ쟏h거 완벽해야만 ㅑ쟏h거 좋은 ㅑ쟏h거 그림이 ㅑ쟏h거 그려질 ㅑ쟏h거 ㅑ쟏h거 있을 ㅑ쟏h거 것만 ㅑ쟏h거 같다는 ㅑ쟏h거 생각이 ㅑ쟏h거 나를 ㅑ쟏h거 불안하게 ㅑ쟏h거 만든다. ㅑ쟏h거 확신 ㅑ쟏h거 없는 ㅑ쟏h거 마음에 ㅑ쟏h거 붓에 ㅑ쟏h거 손이 ㅑ쟏h거 쉬이 ㅑ쟏h거 가지 ㅑ쟏h거 않는다. ㅑ쟏h거 그래서 ㅑ쟏h거 흰색의 ㅑ쟏h거 화면 ㅑ쟏h거 위엔 ㅑ쟏h거 ㅑ쟏h거 진한 ㅑ쟏h거 회색들이 ㅑ쟏h거 계속 ㅑ쟏h거 올라가고 ㅑ쟏h거 지워진다. ㅑ쟏h거 지우고 ㅑ쟏h거 그리는 ㅑ쟏h거 ㅑ쟏h거 반복된 ㅑ쟏h거 캔버스에는 ㅑ쟏h거 이전의 ㅑ쟏h거 깨끗한 ㅑ쟏h거 흰색 ㅑ쟏h거 대신에 ㅑ쟏h거 지저분한 ㅑ쟏h거 회색들이 ㅑ쟏h거 가득 ㅑ쟏h거 차게 ㅑ쟏h거 되었다. ㅑ쟏h거 ㅑ쟏h거 회색들은 ㅑ쟏h거 ㅑ쟏h거 ㅑ쟏h거 나에게 ㅑ쟏h거 ㅑ쟏h거 그려질 ㅑ쟏h거 것이라는 ㅑ쟏h거 어렴풋한 ㅑ쟏h거 확신과 ㅑ쟏h거 ㅑ쟏h거 정확하게 ㅑ쟏h거 그려야 ㅑ쟏h거 한다는 ㅑ쟏h거 불안을 ㅑ쟏h거 속삭인다. ㅑ쟏h거 나만이 ㅑ쟏h거 알아들을 ㅑ쟏h거 ㅑ쟏h거 있는 ㅑ쟏h거 ㅑ쟏h거 불안과 ㅑ쟏h거 확신의 ㅑ쟏h거 속삭임은 ㅑ쟏h거 마치 ㅑ쟏h거 회색의 ㅑ쟏h거 방백처럼 ㅑ쟏h거 ㅑ쟏h거 머릿속을 ㅑ쟏h거 떠나 ㅑ쟏h거 ㅑ쟏h거 않았다.

전시를 ㅑ쟏h거 기획하며 ㅑ쟏h거 회의 ㅑ쟏h거 중에 ㅑ쟏h거 이야기했던 ㅑ쟏h거 수많은 ㅑ쟏h거 제목과 ㅑ쟏h거 내용들은 ㅑ쟏h거 확신 ㅑ쟏h거 없이 ㅑ쟏h거 그어진 ㅑ쟏h거 불안한 ㅑ쟏h거 연필 ㅑ쟏h거 선과 ㅑ쟏h거 같이 ㅑ쟏h거 우리를 ㅑ쟏h거 괴롭혔다. ㅑ쟏h거 그렇게 ㅑ쟏h거 의미 ㅑ쟏h거 없는 ㅑ쟏h거 주절거림들은 ㅑ쟏h거 수없이 ㅑ쟏h거 겹쳐져 ㅑ쟏h거 오히려 ㅑ쟏h거 ㅑ쟏h거 ㅑ쟏h거 고한 ㅑ쟏h거 의미를 ㅑ쟏h거 띄게 ㅑ쟏h거 되었다. ㅑ쟏h거 하나씩 ㅑ쟏h거 던져지며 ㅑ쟏h거 그려지는 ㅑ쟏h거 스케치처럼 ㅑ쟏h거 가벼운 ㅑ쟏h거 생각 ㅑ쟏h거 위에 ㅑ쟏h거 ㅑ쟏h거 구체적 ㅑ쟏h거 ㅑ쟏h거 생각들이 ㅑ쟏h거 얹어지고 ㅑ쟏h거 그것들을 ㅑ쟏h거 통해 ㅑ쟏h거 초조한 ㅑ쟏h거 불안 ㅑ쟏h거 대신 ㅑ쟏h거 어렴풋한 ㅑ쟏h거 확신이 ㅑ쟏h거 생겨났다. ㅑ쟏h거 ㅑ쟏h거 과정은 ㅑ쟏h거 대학원에 ㅑ쟏h거 재학하며 ㅑ쟏h거 느꼈던 ㅑ쟏h거 감정들과 ㅑ쟏h거 비슷했다. ㅑ쟏h거 좋은 ㅑ쟏h거 작업을 ㅑ쟏h거 해낼 ㅑ쟏h거 ㅑ쟏h거 있을 ㅑ쟏h거 ㅑ쟏h거 같다는 ㅑ쟏h거 다소 ㅑ쟏h거 막연 ㅑ쟏h거 하게 ㅑ쟏h거 고양된 ㅑ쟏h거 감정은 ㅑ쟏h거 작업을 ㅑ쟏h거 진행해 ㅑ쟏h거 나감에 ㅑ쟏h거 따라 ㅑ쟏h거 불안과 ㅑ쟏h거 초조함으로 ㅑ쟏h거 바뀌었고, ehwㅓ 거기서 ehwㅓ 오는 ehwㅓ ehwㅓ 려움은 ehwㅓ 오히려 ehwㅓ 작업에 ehwㅓ 몰두하게 ehwㅓ 만드는 ehwㅓ 원동력이 ehwㅓ 되어 ehwㅓ 스스로를 ehwㅓ 견고하게 ehwㅓ 만들었다. 

그렇게 ehwㅓ 대학원생이라는 ehwㅓ 삶의 ehwㅓ 스케치 ehwㅓ 단계에서 ehwㅓ 오는 ehwㅓ 불안과 ehwㅓ 확신의 ehwㅓ 양가감정은 ehwㅓ 흰색과 ehwㅓ 검정 ehwㅓ ehwㅓ 사이에서 ehwㅓ 방황하는 ehwㅓ 회색같이 ehwㅓ 우리에게 ehwㅓ 말을 ehwㅓ 걸었던 ehwㅓ 것이다. ehwㅓ ehwㅓ 전시를 ehwㅓ 통해 ehwㅓ 어떤 ehwㅓ 이야기를 ehwㅓ 하고자 ehwㅓ 하진 ehwㅓ 않는다. ehwㅓ 다만 ehwㅓ 우리 ehwㅓ 스스로를 ehwㅓ 되돌아보고 ehwㅓ 다른 ehwㅓ 이들과 ehwㅓ 작업에 ehwㅓ 대한 ehwㅓ 이야기를 ehwㅓ 나눌 ehwㅓ ehwㅓ 있는 ehwㅓ 하나의 ehwㅓ 기회가 ehwㅓ 되는 ehwㅓ 전시로, r아나ㅓ 대학원생이라는 r아나ㅓ 불안한 r아나ㅓ 스케치와 r아나ㅓ 같은 r아나ㅓ 단계에서 r아나ㅓ 작가라 r아나ㅓ r아나ㅓ r아나ㅓ 확신 r아나ㅓ r아나ㅓ r아나ㅓ 있는 r아나ㅓ 단계로 r아나ㅓ 나아가는 r아나ㅓ 좋은 r아나ㅓ 경험적 r아나ㅓ 발판이 r아나ㅓ 되기를 r아나ㅓ 바란다. /  r아나ㅓ 손민석


작가노트

김나나
최근 r아나ㅓ 들어 r아나ㅓ 나는 r아나ㅓ 시간과 r아나ㅓ 공간, 거mz카 그리고 거mz카 서로 거mz카 다른 거mz카 색감을 거mz카 가진 거mz카 사물의 거mz카 배치에 거mz카 주목하고 거mz카 있다. 거mz카 특히 거mz카 고정되지 거mz카 않고 거mz카 일시적으로 거mz카 장소를 거mz카 점유한, ㅑ70우 예를 ㅑ70우 들어 ㅑ70우 새로이 ㅑ70우 인테리어를 ㅑ70우 바꾸는 ㅑ70우 공간처럼 ㅑ70우 한시적으로 ㅑ70우 불규칙하게 ㅑ70우 사물들이 ㅑ70우 놓여있는 ㅑ70우 장면을 ㅑ70우 화면으로 ㅑ70우 옮기는 ㅑ70우 작업을 ㅑ70우 진행하고 ㅑ70우 있다. ㅑ70우 임시적인 ㅑ70우 공간은 ㅑ70우 상황에 ㅑ70우 따라 ㅑ70우 매일 ㅑ70우 다른 ㅑ70우 장면을 ㅑ70우 보여주는데 ㅑ70우 이러한 ㅑ70우 유동적인 ㅑ70우 풍경들은 ㅑ70우 내가 ㅑ70우 직접적으로 ㅑ70우 마주한 ㅑ70우 경험에 ㅑ70우 의해 ㅑ70우 재해석 ㅑ70우 되어 ㅑ70우 화폭에 ㅑ70우 번역된다. ㅑ70우 화면은 ㅑ70우 주로 ㅑ70우 대상들의 ㅑ70우 면과 ㅑ70우 색에 ㅑ70우 집중되어 ㅑ70우 평평하게 ㅑ70우 표현된다. ㅑ70우 이는 ㅑ70우 정해진 ㅑ70우 기간에만 ㅑ70우 장소를 ㅑ70우 점령하며 ㅑ70우 특정 ㅑ70우 시간이 ㅑ70우 지나가면 ㅑ70우 ㅑ70우 ㅑ70우 없는 ㅑ70우 색감으로 ㅑ70우 이루어진 ㅑ70우 이미지라는 ㅑ70우 것을 ㅑ70우 보여주기 ㅑ70우 위하여 ㅑ70우 선택한 ㅑ70우 표현방식이자 ㅑ70우 실제 ㅑ70우 풍경을 ㅑ70우 추상적 ㅑ70우 이미지로 ㅑ70우 변환하는 ㅑ70우 것에 ㅑ70우 대한 ㅑ70우 실험이다.

김민조
나는 ㅑ70우 기억의 ㅑ70우 가변성을 ㅑ70우 기반으로 ㅑ70우 작업을 ㅑ70우 진행하고 ㅑ70우 있다. ㅑ70우 과거에 ㅑ70우 보았거나 ㅑ70우 경험했던 ㅑ70우 대상은 ㅑ70우 시간이나 ㅑ70우 새로운 ㅑ70우 기억에 ㅑ70우 의해 ㅑ70우 무의식으로 ㅑ70우 밀려난다. ㅑ70우 그림을 ㅑ70우 그리면서 ㅑ70우 인식하지 ㅑ70우 않은 ㅑ70우 기억들이 ㅑ70우 수면 ㅑ70우 밖으로 ㅑ70우 올라 ㅑ70우 화면에 ㅑ70우 나타난다. ㅑ70우 과거의 ㅑ70우 기억은 ㅑ70우 ㅑ70우 다른 ㅑ70우 기억과 ㅑ70우 뒤섞이고 ㅑ70우 일그러지고 ㅑ70우 색이 ㅑ70우 바라고 ㅑ70우 녹아내린다. ㅑ70우 기억은 ㅑ70우 나에게 ㅑ70우 ㅑ70우 움큼 ㅑ70우 쥐었을 ㅑ70우 ㅑ70우 단단하지도 ㅑ70우 허공도 ㅑ70우 아닌 ㅑ70우 끈적하게 ㅑ70우 손가락 ㅑ70우 사이로 ㅑ70우 흘러내리는 ㅑ70우 진흙도 ㅑ70우 같다. ㅑ70우 나는 ㅑ70우 화면 ㅑ70우 속에서 ㅑ70우 변형되고 ㅑ70우 엉켜이룬 ‘무의식적 ㅑ70우 가상의 ㅑ70우 세계’를 ㅑ70우 만든다.

김지수
나는 ㅑ70우 감정과 ㅑ70우 생각을 ㅑ70우 표현하려는 ㅑ70우 욕구와 ㅑ70우 이를 ㅑ70우 숨기고 ㅑ70우 왜곡하려는 ㅑ70우 정반대의 ㅑ70우 욕구 ㅑ70우 사이에서 ㅑ70우 계속 ㅑ70우 갈등한다. ㅑ70우 이런 ㅑ70우 상황이 ㅑ70우 반복될수록 ㅑ70우 자신이 ㅑ70우 정말 ㅑ70우 무엇을 ㅑ70우 원하고 ㅑ70우 말하려는지 ㅑ70우 ㅑ70우 ㅑ70우 없을 ㅑ70우 만큼 ㅑ70우 혼란스럽고 ㅑ70우 무기력한 ㅑ70우 상태에 ㅑ70우 빠져 ㅑ70우 끊임없이 ㅑ70우 혼자만의 ㅑ70우 꿈을 ㅑ70우 보게 ㅑ70우 된다. ㅑ70우 ㅑ70우 때문에 ㅑ70우 주변의 ㅑ70우 상황을 ㅑ70우 이해하고 ㅑ70우 적절히 ㅑ70우 대응하기가 ㅑ70우 어려워지지만 ㅑ70우 여기서의 ㅑ70우 딜레마는 ㅑ70우 ㅑ70우 자신이 ㅑ70우 현실을 ㅑ70우 거부하고 ㅑ70우 꿈에 ㅑ70우 사로잡히길 ㅑ70우 바라고 ㅑ70우 있는지도 ㅑ70우 모른단 ㅑ70우 것이다. ㅑ70우 이번 ㅑ70우 전시에서 ㅑ70우 나는 ㅑ70우 내가 ㅑ70우 자발적으로 ㅑ70우 추종했던 ㅑ70우 꿈, 2갸u차 혹은 2갸u차 그렇게 2갸u차 착각하도록 2갸u차 만든 2갸u차 어떤 2갸u차 것의 2갸u차 형체를 2갸u차 만듦으로써 2갸u차 그것을 2갸u차 대상으로, 걷d자다 걷d자다 안이 걷d자다 아닌 걷d자다 밖에 걷d자다 있는 걷d자다 존재로 걷d자다 의식하고 걷d자다 싶었다.

손민석
시각적으로 걷d자다 어떤 걷d자다 것을 걷d자다 인식할 걷d자다 때, s우걷y 가끔은 s우걷y 인식된 s우걷y 대상이 s우걷y 무엇인지 s우걷y 알고 s우걷y 있음에도 s우걷y 그것이 s우걷y 다른 s우걷y 형태처럼 s우걷y 보일 s우걷y 때가 s우걷y 있다. s우걷y 그것이 s우걷y 각도에 s우걷y 의해서든 s우걷y 오래전에 s우걷y s우걷y 대상이라 s우걷y 그때의 s우걷y 기억이 s우걷y 희미해서이든 s우걷y 우연에 s우걷y 의한 s우걷y 착각 s우걷y 때문이든 s우걷y 이유는 s우걷y 다양하다. s우걷y 그때 s우걷y 나는 s우걷y 그런 s우걷y 착각을 s우걷y 일으키는 s우걷y 대상을 s우걷y 인지하면서 s우걷y 그것의 s우걷y 본질과 s우걷y 인상이 s우걷y 분리되는 s우걷y 것을 s우걷y 경험한다. s우걷y 무기물적인 s우걷y 것에서 s우걷y 유기적인 s우걷y 것의 s우걷y 인상을 s우걷y 얻거나, 타8거g 좁은 타8거g 물건에서 타8거g 넓은 타8거g 풍경의 타8거g 인상을 타8거g 얻게 타8거g 되는 타8거g 것처럼 타8거g 이미지 타8거g 본질의 타8거g 서사와 타8거g 반대되거나 타8거g 상이한 타8거g 경험을 타8거g 하게 타8거g 되는 타8거g 것이다. 타8거g 나의 타8거g 작업은 타8거g 바로 타8거g 이러한 타8거g 경험에서 타8거g 기인한다. 타8거g 본질적인 타8거g 서사가 타8거g 지워지고 타8거g 인상이 타8거g 타8거g 자리를 타8거g 차지하는 타8거g 상황의 타8거g 중간단계 타8거g 즈음을 타8거g 표현하기 타8거g 위해 타8거g 형태를 타8거g 최대한 타8거g 유지한 타8거g 타8거g 색의 타8거g 변화와 타8거g 확대로만 타8거g 편집을 타8거g 최대한 타8거g 제한하여 타8거g 작업으로 타8거g 그려낸다. 

함성주
<가장 타8거g 효율적 타8거g 형태>는 타8거g 진화 타8거g 생물학에서 타8거g 다루는 타8거g 생명체의 타8거g 진화 타8거g 원리의 타8거g 일부를 타8거g 발췌하여 타8거g 새로운 타8거g 생명체의 타8거g 형상을 타8거g 재구축하는 타8거g 작업이다. 타8거g 나는 타8거g 천체물리학 타8거g 양자역학 타8거g 생물학에 타8거g 관심이 타8거g 많고 타8거g 지속적으로 타8거g 작업에 타8거g 적용시키는 타8거g 시도를 타8거g 하고 타8거g 있다. 타8거g 많은 타8거g 실패에도 타8거g 불구하고 타8거g 관심을 타8거g 유지하며 타8거g 작업을 타8거g 진행하고 타8거g 있다. 타8거g 회화작업은 타8거g 게임의 타8거g 이미지를 타8거g 재해석하는 타8거g 것이다. 타8거g 게임의 타8거g 트레일러, ㅓw사u 버그가 ㅓw사u 일어난 ㅓw사u 장면 ㅓw사u 등에서 ㅓw사u 회화의 ㅓw사u 요소를 ㅓw사u 발견하곤 ㅓw사u 한다. ㅓw사u ㅓw사u 원본 ㅓw사u 이미지에서 ㅓw사u 특정 ㅓw사u 부분을 ㅓw사u 제거하거나 ㅓw사u 추가해 ㅓw사u 나가기도 ㅓw사u 하면서 ㅓw사u 맥락을 ㅓw사u 바꾸며 ㅓw사u 다른 ㅓw사u 층위의 ㅓw사u 해석을 ㅓw사u 시도하고 ㅓw사u 있다. 


출처: ㅓw사u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민조
  • 손민석
  • 김나나
  • 김지수
  • 함성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소연 라89l 개인전 : Black Forest

April 12, 2019 ~ May 12, 2019

헤이, ㅐ5다라 스웨덴 Hej, Sweden

April 12, 2019 ~ June 30, 2019

Brussels in SongEun: Imagining Cities Beyond Technology 2.0

March 25, 2019 ~ June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