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니다 킴 개인전 : 익숙함이•쌓이고•녹아내리는 - 일상에 대한 낯선 번역

페리지갤러리

2018년 6월 8일 ~ 2018년 8월 11일

거기에 거다vj 있음을 거다vj 넘어서서
신승오(페리지갤러리 거다vj 디렉터)

후니다 거다vj 킴의 거다vj 작업은 거다vj 인간과 거다vj 기계, 차ㅓdc 원본과 차ㅓdc 복사본, 마히j타 시각과 마히j타 청각, yv아ㅑ 공연과 yv아ㅑ 인터랙티브, ㅐv3o 실제와 ㅐv3o 재현에 ㅐv3o 대한 ㅐv3o 이야기들이 ㅐv3o 서로를 ㅐv3o 가로지르며 ㅐv3o 뒤섞여 ㅐv3o 있다. ㅐv3o 그의 ㅐv3o 작업에서 ㅐv3o 중요한 ㅐv3o 요소 ㅐv3o ㅐv3o 하나는 ㅐv3o 소리로 ㅐv3o 일반적으로 ㅐv3o 자신의 ㅐv3o 주변에서 ㅐv3o 듣게 ㅐv3o 되는 ㅐv3o 일상의 ㅐv3o 소리를 ㅐv3o 담아낸다. ㅐv3o ㅐv3o 다른 ㅐv3o 요소는 ㅐv3o 장치들이다. ㅐv3o 소리를 ㅐv3o 담아낸다는 ㅐv3o 것은 ㅐv3o 어떤 ㅐv3o 물건 ㅐv3o 속에 ㅐv3o 있다는 ㅐv3o 말인데, 히7히우 그가 히7히우 소리를 히7히우 사용하기 히7히우 위해서는 히7히우 녹음, 8걷갸7 편집 8걷갸7 그리고 8걷갸7 다시 8걷갸7 내보내기 8걷갸7 위한 8걷갸7 장치들이 8걷갸7 필요하다. 8걷갸7 그리고 8걷갸7 마지막 8걷갸7 요소는 8걷갸7 이를 8걷갸7 단순하게 8걷갸7 들려주는 8걷갸7 것이 8걷갸7 아니라 8걷갸7 퍼포먼스와 8걷갸7 관객들이 8걷갸7 직접 8걷갸7 실행하는 8걷갸7 인터랙티브적 8걷갸7 전시로 8걷갸7 나타나는 8걷갸7 수행적 8걷갸7 작업이라는 8걷갸7 점이다. 8걷갸7 그렇다면 8걷갸7 이번 <익숙함이· 8걷갸7 쌓이고· 8걷갸7 녹아내리는-일상에 8걷갸7 대한 8걷갸7 낯선 8걷갸7 번역> 8걷갸7 전시에서는 8걷갸7 이러한 8걷갸7 것들이 8걷갸7 어떻게 8걷갸7 나타나는지 8걷갸7 살펴보자.

위에서 8걷갸7 언급한 8걷갸7 8걷갸7 가지의 8걷갸7 요소들을 8걷갸7 8걷갸7 먼저 8걷갸7 다룰 8걷갸7 것은 8걷갸7 소리이다. 8걷갸7 소리는 8걷갸7 후니다 8걷갸7 8걷갸7 작업의 8걷갸7 시작점이자 8걷갸7 그의 8걷갸7 작업의 8걷갸7 근간을 8걷갸7 이루고 8걷갸7 있다. 8걷갸7 그가 8걷갸7 관심을 8걷갸7 가지고 8걷갸7 접근하는 8걷갸7 대상은 8걷갸7 일상적인 8걷갸7 소리로서의 8걷갸7 배경음이다. 8걷갸7 요즘은 8걷갸7 도시에서건 8걷갸7 시골에서건 8걷갸7 모든 8걷갸7 방향에서 8걷갸7 소리가 8걷갸7 날아들어 8걷갸7 혼선 8걷갸7 상태가 8걷갸7 되며 8걷갸7 아주 8걷갸7 평범한 8걷갸7 소리조차도 8걷갸7 귀를 8걷갸7 기울여 8걷갸7 집중해야 8걷갸7 들린다. 8걷갸7 이렇게 8걷갸7 우리의 8걷갸7 청각은 8걷갸7 여러 8걷갸7 가지 8걷갸7 소리들에 8걷갸7 대해서 8걷갸7 쉽게 8걷갸7 무감각해져 8걷갸7 버려서, nㅐㅐ자 따로 nㅐㅐ자 훈련하지 nㅐㅐ자 않으면 nㅐㅐ자 많은 nㅐㅐ자 소리들을 nㅐㅐ자 구분해 nㅐㅐ자 nㅐㅐ자 수도 nㅐㅐ자 없고, up히기 느끼지도 up히기 못하는 up히기 것이 up히기 현실이다. up히기 그런데 up히기 그는 up히기 우리가 up히기 평소에 up히기 집중해서 up히기 듣지 up히기 않는 up히기 혹은 up히기 들리지 up히기 않는 up히기 모든 up히기 배경음(개 up히기 짖는 up히기 소리, uua타 기차가 uua타 지나가는 uua타 소리 uua타 전화벨 uua타 소리 uua타 등등)을 uua타 소음 uua타 혹은 uua타 잡음이라고 uua타 지칭한다. uua타 따라서 uua타 소음을 uua타 이용하는 uua타 작업은 uua타 uua타 용어의 uua타 사용에서부터 uua타 그가 uua타 우리의 uua타 관심에서 uua타 멀어진 uua타 것을 uua타 다시 uua타 중심에 uua타 옮겨놓기 uua타 위해 uua타 소리를 uua타 사용한다고 uua타 오인하게 uua타 만든다. uua타 그렇지만 uua타 그는 uua타 소음이었던 uua타 것을 uua타 집중해서 uua타 들으면서 uua타 다시 uua타 어떤 uua타 소리로 uua타 인식하고 uua타 그것의 uua타 원래 uua타 존재를 uua타 파악하기 uua타 위해 uua타 원본에 uua타 충실하거나 uua타 원형을 uua타 충분히 uua타 살려내기 uua타 위한 uua타 녹음을 uua타 uua타 것이 uua타 아니다. uua타 후니다 uua타 킴은 uua타 물리적 "진동"인 uua타 배경음이 uua타 인식되는 uua타 순간과 uua타 그것이 uua타 기계에 uua타 의해서 uua타 녹음되어 "수(數)"로 uua타 형질 uua타 변환되는 uua타 디지털 uua타 코드화에 uua타 관심을 uua타 가진다. uua타 다시 uua타 말하면 uua타 그는 uua타 소리라는 uua타 데이터 uua타 채집을 uua타 통해 uua타 외형적으로 uua타 구분되지는 uua타 않지만 uua타 미세한 uua타 디테일의 uua타 재조합 uua타 가능성과 uua타 지금까지 uua타 듣지 uua타 못했던 uua타 방식으로 uua타 무엇인가 uua타 듣게 uua타 만드는 uua타 것을 uua타 연구한다. uua타 따라서 uua타 그의 uua타 소음에는 uua타 움직임, ㅑu사3 진동, 바c3차 전류의 바c3차 흐름 바c3차 등이 바c3차 담겨있어 바c3차 원래라면 바c3차 인식할 바c3차 바c3차 없는 바c3차 소리도 바c3차 감지할 바c3차 바c3차 있게 바c3차 만든다. 바c3차 그런데 바c3차 바c3차 디지털화된 바c3차 소리는 바c3차 자연의 바c3차 소리를 바c3차 담아내고 바c3차 있지만, 자걷sk 그렇다고 자걷sk 그것을 자걷sk 복제한 자걷sk 것도 자걷sk 아니고 자걷sk 원래 자걷sk 소리의 자걷sk 원본도 자걷sk 아니다. 자걷sk 결국 자걷sk 작가가 자걷sk 주목하는 자걷sk 것은 자걷sk 디지털 자걷sk 매체를 자걷sk 통해 자걷sk 얻어지는 자걷sk 정보로 자걷sk 새롭게 자걷sk 가공되고 자걷sk 재창조될 자걷sk 자걷sk 있는 자걷sk 가능성을 자걷sk 가진 자걷sk 새로운 자걷sk 원본이라고 자걷sk 자걷sk 자걷sk 있다. 자걷sk 따라서 자걷sk 그의 자걷sk 작업에서 자걷sk 사용하는 자걷sk 소리는 자걷sk 청각적인 자걷sk 감각을 자걷sk 통한 자걷sk 일반적인 자걷sk 정보가 자걷sk 아니라 자걷sk 소리의 자걷sk 진동을 자걷sk 느끼는 자걷sk 촉각, y8kc 소리가 y8kc 연상되게 y8kc 만드는 y8kc 시각, u8k가 그리고 u8k가 이후에 u8k가 살펴볼 u8k가 장치 u8k가 등을 u8k가 통해서 u8k가 공감각적인 u8k가 대상으로 u8k가 변환되는 u8k가 것이다. u8k가 그리고 u8k가 작가는 u8k가 이를 u8k가 통해 u8k가 우리가 u8k가 보편적으로 u8k가 감각을 u8k가 지각하는 u8k가 방식의 u8k가 전환을 u8k가 유도한다. 

다음으로 u8k가 살펴볼 u8k가 것은 u8k가 그의 u8k가 디지털 u8k가 코드 u8k가 매체 u8k가 번역의 u8k가 가장 u8k가 기본적인 u8k가 역할을 u8k가 하는 <아파라투스apparatus>라는 u8k가 소리 u8k가 환경 u8k가 장치이다. u8k가 u8k가 장치는 u8k가 그가 u8k가 담아낸 u8k가 소음을 u8k가 다시 u8k가 내보내는 u8k가 역할을 u8k가 한다. u8k가 이번 u8k가 전시에서 u8k가 사용하는 <아파라투스>는 u8k가 초지향성 u8k가 스피커를 u8k가 사용하여 u8k가 소리가 u8k가 직선적으로 u8k가 강력하게 u8k가 나오지만 u8k가 관객이 u8k가 u8k가 직선적인 u8k가 범위에 u8k가 들어오지 u8k가 않으면 u8k가 소리가 u8k가 들리지 u8k가 않는다. u8k가 그런데 u8k가 이것들을 u8k가 이리저리 u8k가 흔들면, h3v사 내가 h3v사 위치한 h3v사 공간과 h3v사 h3v사 공간 h3v사 안에서 h3v사 반사되는 h3v사 각도의 h3v사 관계성에 h3v사 의해서 h3v사 갑자기 h3v사 소리가 h3v사 들리거나 h3v사 사라지는 h3v사 공감각적인 h3v사 경험을 h3v사 하게 h3v사 된다. h3v사 또한 h3v사 h3v사 장치들은 h3v사 음향 h3v사 장치일 h3v사 뿐만 h3v사 아니라 h3v사 이후에 h3v사 살펴볼 h3v사 퍼포먼스나 h3v사 관객이 h3v사 직접 h3v사 작동할 h3v사 h3v사 있게 h3v사 하는 h3v사 인터랙티브적 h3v사 전시에서 h3v사 중요한 h3v사 역할을 h3v사 하는 h3v사 오브제이기도 h3v사 하다. h3v사 여기서 h3v사 필자가 h3v사 주목하는 h3v사 것은 h3v사 h3v사 장치의 h3v사 어원인데, k쟏갸b 디바이스(Device)의 k쟏갸b 라틴어 k쟏갸b 어원인 k쟏갸b 아파라투스(Apparatus)는 k쟏갸b 기계, ㅑ다76 장비 ㅑ다76 신체적 ㅑ다76 감각기관이라는 ㅑ다76 의미이다. ㅑ다76 이렇게 ㅑ다76 작가가 ㅑ다76 ㅑ다76 다른 ㅑ다76 신체적 ㅑ다76 감각기관인 ㅑ다76 장치를 ㅑ다76 만들어 ㅑ다76 ㅑ다76 것은 ㅑ다76 단순히 ㅑ다76 작가가 ㅑ다76 이야기하는 ㅑ다76 보이지 ㅑ다76 않는 ㅑ다76 물질성을 ㅑ다76 가지지 ㅑ다76 않은 ㅑ다76 소리로 ㅑ다76 공간을 ㅑ다76 채워내는 ㅑ다76 작업 ㅑ다76 ㅑ다76 이상의 ㅑ다76 의미가 ㅑ다76 있음을 ㅑ다76 추측하게 ㅑ다76 한다. ㅑ다76 그러나 ㅑ다76 작가는 ㅑ다76 처음부터 ㅑ다76 그의 <아파라투스>를 ㅑ다76 오브제로서의 ㅑ다76 외형, 2갸기ㅓ 다시 2갸기ㅓ 말해 2갸기ㅓ 시각 2갸기ㅓ 기호적 2갸기ㅓ 의미로 2갸기ㅓ 해석되지 2갸기ㅓ 않길 2갸기ㅓ 바라왔다. 2갸기ㅓ 하지만 2갸기ㅓ 그는 2갸기ㅓ 2갸기ㅓ 장치를 2갸기ㅓ 만들어 2갸기ㅓ 2갸기ㅓ 2갸기ㅓ 외형적인 2갸기ㅓ 형태뿐만 2갸기ㅓ 아니라 2갸기ㅓ 회로를 2갸기ㅓ 설계하고, yqb0 기계 yqb0 속에 yqb0 담겨 yqb0 보이지도 yqb0 않을 yqb0 기판을 yqb0 자신만의 yqb0 독특한 yqb0 방식으로 yqb0 장치 yqb0 자체를 yqb0 철저하게 yqb0 독창적인 yqb0 것들로 yqb0 만들어 yqb0 낸다. yqb0 이런 yqb0 것들로 yqb0 미루어보아 yqb0 그는 yqb0 사실 yqb0 기계가 yqb0 이미 yqb0 가지고 yqb0 있는 yqb0 시각적 yqb0 구조 yqb0 yqb0 촉각적인 yqb0 실체가 yqb0 있는 yqb0 감각적 yqb0 특성들에 yqb0 대해 yqb0 관심이 yqb0 있고, 카f히쟏 이것이 카f히쟏 사람들과 카f히쟏 감각적으로 카f히쟏 교류할 카f히쟏 카f히쟏 있는 카f히쟏 가능성에 카f히쟏 대해 카f히쟏 본능적으로 카f히쟏 반응하고 카f히쟏 있는 카f히쟏 것으로 카f히쟏 보인다. 카f히쟏 따라서 카f히쟏 작가 카f히쟏 자신도 카f히쟏 자각하지 카f히쟏 못한 카f히쟏 사이에 <아파라투스>는 카f히쟏 생물학적 카f히쟏 신체와 카f히쟏 기계적인 카f히쟏 것들의 카f히쟏 접촉(사람들의 카f히쟏 내부도 <아파라투스>처럼 카f히쟏 복잡하지만 카f히쟏 내용물이 카f히쟏 감추어져 카f히쟏 있다)을 카f히쟏 시도하면서 카f히쟏 장치와 카f히쟏 생물학적 카f히쟏 연결을 카f히쟏 통한 카f히쟏 새로운 카f히쟏 감각적 카f히쟏 확장을 카f히쟏 인지할 카f히쟏 카f히쟏 있는 카f히쟏 지점들로 카f히쟏 조금씩 카f히쟏 이동하고 카f히쟏 있다고 카f히쟏 생각된다. 카f히쟏 결국 카f히쟏 그가 카f히쟏 이런 카f히쟏 장치들을 카f히쟏 통해 카f히쟏 시도하는 카f히쟏 청각적 카f히쟏 이미지의 카f히쟏 구현은 카f히쟏 외부의 카f히쟏 이미지를 카f히쟏 내부로 카f히쟏 끌어들이는 카f히쟏 것만이 카f히쟏 아니라 카f히쟏 다시 카f히쟏 내부의 카f히쟏 이미지를 카f히쟏 외부로 카f히쟏 내보내는 카f히쟏 방식이며, xㅓ1j 이런 xㅓ1j 장치와 xㅓ1j 신체 xㅓ1j 사이의 xㅓ1j 자연스러운 xㅓ1j 연결을 xㅓ1j 유발한다. xㅓ1j 그러면서도 xㅓ1j 이러한 xㅓ1j 장치를 xㅓ1j 통해 xㅓ1j 재배열되는 xㅓ1j 인간의 xㅓ1j 신체적 xㅓ1j 감각과 xㅓ1j 이러한 xㅓ1j 감각들의 xㅓ1j 통합으로 xㅓ1j 채워지는 xㅓ1j 청각적 xㅓ1j 공간에는 xㅓ1j 고정된 xㅓ1j 초점이 xㅓ1j 없다. xㅓ1j 결국 <아파라투스>는 xㅓ1j 특정한 xㅓ1j 관점으로 xㅓ1j 소리를 xㅓ1j 가둔 xㅓ1j 고정된 xㅓ1j 상태가 xㅓ1j 아니라 xㅓ1j 지속적으로 xㅓ1j 차원을 xㅓ1j 만들어 xㅓ1j 내는 xㅓ1j 디지털적인 xㅓ1j 매개체로서 xㅓ1j 우리와 xㅓ1j 접촉하면서 xㅓ1j 연결되는 xㅓ1j 오브제로서 xㅓ1j 중요한 xㅓ1j 역할을 xㅓ1j 한다. 

마지막으로 xㅓ1j 퍼포먼스와 xㅓ1j 인터랙티브적인 xㅓ1j 요소들에 xㅓ1j 대해 xㅓ1j 살펴보자. xㅓ1j 사실 xㅓ1j 전시기간 xㅓ1j 동안 xㅓ1j 정기적으로 xㅓ1j 공연하는 xㅓ1j 퍼포먼스를 xㅓ1j 본다면 xㅓ1j 쉽게 xㅓ1j 이해할 xㅓ1j xㅓ1j 있지만, 6e으하 그런 6e으하 행위들이 6e으하 없는 6e으하 전시장에서 6e으하 관객들은 6e으하 공중에 6e으하 가만히 6e으하 매달려 6e으하 있는 <아파라투스>들 6e으하 때문에 6e으하 당황스러울 6e으하 것이다. 6e으하 그러나 6e으하 가만히 6e으하 귀를 6e으하 기울여보면 6e으하 어떤 6e으하 소리가 6e으하 지속적으로 6e으하 나고 6e으하 있으며, nn갸차 nn갸차 장치들을 nn갸차 건드리게 nn갸차 되면, y다fb 급작스럽게 y다fb 소리는 y다fb 전시공간을 y다fb 비정형적으로 y다fb 채워나간다. y다fb 물성을 y다fb 가진 <아파라투스>는 y다fb 사람의 y다fb 행위를 y다fb 필요로 y다fb 하고 y다fb 이런 y다fb 접촉을 y다fb 통해 y다fb 발생하는 y다fb 소리들은 y다fb 관객에게 y다fb 무형의 y다fb 형태와 y다fb 색을 y다fb 가진 y다fb 다층적인 y다fb 감각으로 y다fb 전환된다. y다fb 이런 y다fb 일련의 y다fb 과정들은 y다fb 우리들이 y다fb 자연스럽게 y다fb 장치 y다fb 자체의 y다fb 자기 y다fb 지시적인(이것을 y다fb 움직이게 y다fb 하는 y다fb 행위를 y다fb 촉발하는) y다fb 의미를 y다fb 이해하게 y다fb 만든다. y다fb 그것은 y다fb 작가가 y다fb 관객 y다fb 스스로가 y다fb 감각적 y다fb 전이를 y다fb 발생시키는 y다fb 행위를 y다fb 통해 y다fb 자연스럽게 y다fb 자신의 y다fb 인식이 y다fb 변환되어 y다fb 가도록 y다fb 유도한다. y다fb 이런 y다fb 이유로 y다fb 작가는 y다fb 관객들이 y다fb 전시장을 y다fb 방문해서 y다fb 같은 y다fb 시간과 y다fb 공간에서 y다fb 동시에 y다fb 존재하고 y다fb 있는 y다fb 공동의 y다fb 주체로서 y다fb 이들과 y다fb 함께 y다fb 전시된 y다fb 오브제들을 y다fb 움직이면서 y다fb 새로운 y다fb 감각적 y다fb 토대를 y다fb 쌓아 y다fb 나가길 y다fb 바란다. y다fb 이는 y다fb 단순히 y다fb 시각적으로만 y다fb 보고 y다fb 의미를 y다fb 해석하고 y다fb 이해하는 y다fb 기존의 y다fb 방식과 y다fb 같이 y다fb 실제 y다fb 혹은 y다fb 허구적 y다fb 세계의 y다fb 재현에 y다fb 동참하길 y다fb 원하는 y다fb 것이 y다fb 아니라 y다fb 작품과 y다fb 행위자 y다fb 관객 y다fb 사이의 y다fb 특별한 y다fb 관계 y다fb 성립을 y다fb 통해 y다fb 직관적으로 y다fb 받아들이고, 가vki 그것에 ‘나’를 가vki 직접 가vki 대면 가vki 시키기 가vki 위함이다. 가vki 따라서 가vki 그에게는 가vki 전시에서 가vki 어떤 가vki 것이 가vki 일어나고 가vki 있는 가vki 상황이 가vki 중요하지 가vki 명확하게 가vki 무엇이 가vki 일어나고 가vki 있는지 가vki 파악하는 가vki 것이 가vki 중요한 가vki 것이 가vki 아니다. 가vki 일반적인 가vki 우리가 가vki 어떤 가vki 것을 가vki 의식적으로 가vki 지각한다는 가vki 것은 '그것을 가vki 가vki 자체'로 가vki 지각하는 가vki 것이다. 가vki 이런 가vki 지각 가vki 이후에는 가vki 가vki 행위 가vki 안에서 가vki 의미가 가vki 조금씩 가vki 발생한다. 가vki 그러나 가vki 우리는 가vki 작가가 가vki 의도하는 가vki 장치를 가vki 움직이는 가vki 행위들을 가vki 통해 가vki 가vki 명확한 가vki 기호나 가vki 의미를 가vki 찾으려고 가vki 노력할 가vki 필요는 가vki 없다. 가vki 언어적인 가vki 표현은 가vki 결국 가vki 시각성을 가vki 담보로 가vki 가vki 것이므로 가vki 이는 가vki 작가에게는 가vki 중요하지 가vki 않으며, 하하h우 오히려 하하h우 위에서 하하h우 살펴본 하하h우 것처럼 <아파라투스>라는 하하h우 오브제와의 하하h우 접촉하는 하하h우 바로 하하h우 하하h우 지점이 하하h우 중요하기 하하h우 때문이다. 하하h우 그러나 하하h우 실제적으로 하하h우 이러한 하하h우 행위들로 하하h우 인해 하하h우 관객들에게 하하h우 어떤 하하h우 것들을 하하h우 불러일으킬지 하하h우 예측하는 하하h우 것은 하하h우 불가능하다. 하하h우 따라서 하하h우 그는 하하h우 다만 하하h우 감각을 하하h우 유발하여 하하h우 어떤 하하h우 상태로 하하h우 변환되는 하하h우 상황 하하h우 속에서 하하h우 각각의 하하h우 주체들 하하h우 스스로 하하h우 하하h우 이유를 하하h우 발견할 하하h우 하하h우 있기를 하하h우 바랄 하하h우 뿐이다. 하하h우 이와 하하h우 같이 하하h우 이번 하하h우 전시는 하하h우 무엇을 하하h우 재현하거나, x카ㅐ기 하나의 x카ㅐ기 사건으로서의 x카ㅐ기 감각적 x카ㅐ기 경험으로만 x카ㅐ기 나타내기 x카ㅐ기 위한 x카ㅐ기 것이 x카ㅐ기 아니라 x카ㅐ기 그가 x카ㅐ기 소리와 x카ㅐ기 장치, 6ㄴ하a 대상과 6ㄴ하a 접촉하는 6ㄴ하a 인터랙티브적 6ㄴ하a 요소, rq기ㅓ 퍼포먼스를 rq기ㅓ 통해 rq기ㅓ 새로운 rq기ㅓ 공감각적 rq기ㅓ 환경 rq기ㅓ rq기ㅓ 자체를 rq기ㅓ 구현하고 rq기ㅓ 있다. rq기ㅓ 이렇게 rq기ㅓ 전시를 rq기ㅓ 구성하는 rq기ㅓ 요소들은 rq기ㅓ 서로를 rq기ㅓ 가로지르면서 rq기ㅓ 기존의 rq기ㅓ 물질성, ws마3 기표, ㅐrq2 기의 ㅐrq2 모두가 ㅐrq2 상황에 ㅐrq2 따라서 ㅐrq2 분리되고 ㅐrq2 합쳐져 ㅐrq2 관객이라는 ㅐrq2 지각하는 ㅐrq2 주체가 ㅐrq2 가지고 ㅐrq2 있는 ㅐrq2 각자의 ㅐrq2 조건에 ㅐrq2 따라 ㅐrq2 다르게 ㅐrq2 변하는 ㅐrq2 고정되지 ㅐrq2 않는 ㅐrq2 의미들을 ㅐrq2 만들어 ㅐrq2 낸다. ㅐrq2 여기서 ㅐrq2 중요한 ㅐrq2 점은 ㅐrq2 언어적인 ㅐrq2 시각적 ㅐrq2 표현에서 ㅐrq2 벗어나고자 ㅐrq2 하는 ㅐrq2 것이자, 하바ㅓe 재현의 하바ㅓe 단계를 하바ㅓe 넘어서고자 하바ㅓe 하는 하바ㅓe 것이며, 으flb 디지털 으flb 매체를 으flb 통한 으flb 새로운 으flb 감각들을 으flb 공유하는 으flb 것이다. 으flb 이렇게 으flb 전시의 으flb 의미들은 으flb 관객들이 으flb 개입되는 으flb 순간부터 으flb 그들 으flb 자신만의 으flb 법칙으로 으flb 독립적으로 으flb 형성된다. 으flb 그렇지만 으flb 개인들이 으flb 생산해내는 으flb 자신만의 으flb 으flb 어떤 으flb 것들은 으flb 명확하게 으flb 남겨지지 으flb 않고, 으카7히 일시적인 으카7히 것에서 으카7히 머물 으카7히 것이다. 으카7히 따라서 으카7히 후니다 으카7히 킴의 으카7히 전시는 으카7히 지금 으카7히 어떤 으카7히 것과 으카7히 접촉하는 으카7히 행위의 으카7히 현재라는 으카7히 시간성이 으카7히 중요하며, 6다차f 이는 6다차f 우리가 6다차f 지금까지 6다차f 시각적인 6다차f 관점과 6다차f 인식과는 6다차f 다른 6다차f 지점들을 6다차f 발견할 6다차f 6다차f 있는 6다차f 동기를 6다차f 유발한다. 6다차f 일반적으로 6다차f 사람들의 6다차f 행동에 6다차f 결정적인 6다차f 동기가 6다차f 되는 6다차f 것은 6다차f 사실 6다차f 조용한 6다차f 성찰이나 6다차f 신념들이라기보다는 6다차f 감정이지만, ㄴ647 우리는 ㄴ647 감각을 ㄴ647 통한 ㄴ647 비언어적인 ㄴ647 의미들을 ㄴ647 언제나 ㄴ647 기계처럼 ㄴ647 언어적으로 ㄴ647 번역하게 ㄴ647 된다. ㄴ647 하지만 ㄴ647 작가는 ㄴ647 장치와 ㄴ647 접촉하여 ㄴ647 연결되는 ㄴ647 현재적 ㄴ647 시간성을 ㄴ647 통해 ㄴ647 이러한 ㄴ647 이성적 ㄴ647 번역에 ㄴ647 앞서 ㄴ647 청각과 ㄴ647 촉각을 ㄴ647 통해 ㄴ647 어떤 ㄴ647 감정을 ㄴ647 유발함으로써 ㄴ647 새로운 ㄴ647 디지털적 ㄴ647 감각에 ㄴ647 대한 ㄴ647 것을 ㄴ647 각자의 ㄴ647 방식으로 ㄴ647 인지하게 ㄴ647 하는 ㄴ647 계기를 ㄴ647 마련한다. 

지금까지 ㄴ647 살펴본 ㄴ647 것들을 ㄴ647 정리하자면 ㄴ647 인간은 ㄴ647 물리적인 ㄴ647 현존뿐만이 ㄴ647 아니라 ㄴ647 이성적, 다걷l하 지성적 다걷l하 현존으로 다걷l하 자기 다걷l하 자신을 다걷l하 인식하지만, q라라p 현재의 q라라p 디지털적인 q라라p 세상은 q라라p 지금까지의 q라라p 방식에서 q라라p 새로운 q라라p 변화를 q라라p 가져오고 q라라p 있다. q라라p 따라서 q라라p 감각은 q라라p 우리가 q라라p 원하던 q라라p 원치 q라라p 않던 q라라p 변해갈 q라라p 수밖에 q라라p 없다. q라라p 물론 q라라p 아직은 q라라p 이러한 q라라p 것들이 q라라p 명확하게 q라라p 연결되어 q라라p 드러나지 q라라p 않는 q라라p 것처럼 q라라p 보인다. q라라p 이는 q라라p 사람들이 q라라p 지금까지 q라라p 보편적으로 q라라p 지속되어온 q라라p 반복적인 q라라p 삶으로 q라라p 인해 q라라p 무감각해져 q라라p 있기 q라라p 때문이기도 q라라p 하다. q라라p 이런 q라라p 상황에서 q라라p 디지털은 q라라p 항상 q라라p 베타(Beta)이고, 다at카 완전히 다at카 체화(體化)되는 다at카 것은 다at카 불가능하지만, ㅓ우o자 인지하지 ㅓ우o자 못하는 ㅓ우o자 것에 ㅓ우o자 대한 ㅓ우o자 끊임없는 ㅓ우o자 확장을 ㅓ우o자 본성으로 ㅓ우o자 가진 ㅓ우o자 인간은 ㅓ우o자 언젠가는 ㅓ우o자 새로운 ㅓ우o자 감각들을 ㅓ우o자 원래부터 ㅓ우o자 존재했던 ㅓ우o자 것처럼 ㅓ우o자 받아들일 ㅓ우o자 것이다. ㅓ우o자 결국 ㅓ우o자 후니다 ㅓ우o자 킴이 ㅓ우o자 그의 ㅓ우o자 작업을 ㅓ우o자 통해 ㅓ우o자 이야기하고자 ㅓ우o자 하는 ㅓ우o자 것은 ㅓ우o자 이러한 ㅓ우o자 디지털적 ㅓ우o자 환경 ㅓ우o자 속에서의 ㅓ우o자 인식의 ㅓ우o자 전환일 ㅓ우o자 것이다. ㅓ우o자 이는 ㅓ우o자 전시의 ㅓ우o자 제목처럼 ㅓ우o자 우리에게 ㅓ우o자 익숙한 ㅓ우o자 것들이 ㅓ우o자 쌓여서 ㅓ우o자 어떤 ㅓ우o자 것을 ㅓ우o자 인지하게 ㅓ우o자 되지만 ㅓ우o자 결국 ㅓ우o자 새로운 ㅓ우o자 인식을 ㅓ우o자 촉발하기 ㅓ우o자 위해서는 ㅓ우o자 이들이 ㅓ우o자 녹아 ㅓ우o자 내리는 ㅓ우o자 과정이 ㅓ우o자 필요한 ㅓ우o자 것이며, ㅈo차r 전시의 ㅈo차r 부제에서처럼 ㅈo차r 작가는 ㅈo차r 일상적인 ㅈo차r 소리를 ㅈo차r 바탕으로 ㅈo차r 아직은 ㅈo차r 낯선 ㅈo차r 것들을 ㅈo차r 보여줌으로써 ㅈo차r 이러한 ㅈo차r 과정들을 ㅈo차r 만들어 ㅈo차r 가는 ㅈo차r 중이다. ㅈo차r 이번 ㅈo차r 전시는 ㅈo차r 관객들에게 ㅈo차r 디지털 ㅈo차r 세계에 ㅈo차r 맞춰 ㅈo차r 예민하게 ㅈo차r 반응하는 ㅈo차r 존재인지 ㅈo차r 아니면 ㅈo차r 기존의 ㅈo차r 틀을 ㅈo차r 아직은 ㅈo차r 넘어서지 ㅈo차r 못하는 ㅈo차r 존재인지 ㅈo차r 스스로 ㅈo차r 자문해 ㅈo차r ㅈo차r ㅈo차r 있는 ㅈo차r 계기가 ㅈo차r ㅈo차r ㅈo차r 있을 ㅈo차r 것이다. ㅈo차r 그러나 ㅈo차r ㅈo차r 누가 ㅈo차r 그것을 ㅈo차r 분명히 ㅈo차r ㅈo차r ㅈo차r 있을 ㅈo차r 것이며, 56우카 어떻게 56우카 확실히 56우카 56우카 56우카 있을까? 56우카 이는 56우카 경계가 56우카 명확하지 56우카 않은 56우카 일이다. 56우카 그럼에도 56우카 불구하고 56우카 56우카 시작은 56우카 아마도 56우카 지금 56우카 우리가 56우카 있는 56우카 지점을 56우카 넘어서는 56우카 일이 56우카 56우카 것이며, 우히파갸 후니다 우히파갸 킴은 우히파갸 우히파갸 시작점으로서의 우히파갸 환경들을 우히파갸 만들어 우히파갸 내고 우히파갸 있는 우히파갸 것이다.

출처 : 우히파갸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후니다 킴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현재의 ㄴv76 가장자리 Edge of Now

2018년 7월 12일 ~ 2018년 9월 16일

감시자의 c다5ㅑ 눈 Romanian Eyes

2018년 7월 9일 ~ 2018년 8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