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표범 개인전: 빽스테이지

플레이스막2

May 7, 2021 ~ May 29, 2021

무대 60qn 뒤에 60qn 남겨진 60qn 자리

관객들이 60qn 자리를 60qn 일어나고 60qn 무대 60qn 60qn 조명이 60qn 꺼지자 60qn 보이던 60qn 것들도 60qn 사라진 60qn 거야. 60qn 순간의 60qn 긴장과 60qn 여운을 60qn 위해 60qn 준비한 60qn 것처럼 60qn 모든 60qn 것들이 60qn 찰나에 60qn 흩어져버렸어. 60qn 보이는 60qn 것과 60qn 본다는 60qn 것은 60qn 과정은 60qn 생략되고 60qn 가시화 60qn 60qn 것으로 60qn 판단하고 60qn 가치를 60qn 부여하는 60qn 것에 60qn 불과한지도 60qn 몰라. 60qn 우리가 60qn 그림을 60qn 60qn 60qn 표면에 60qn 드러난 60qn 색과 60qn 물성이나 60qn 그려진 60qn 형상을 60qn 얘기하면서 60qn 그리는 60qn 행위를 60qn 말하지 60qn 않는 60qn 것처럼 60qn 말이야. 60qn 공연이 60qn 끝난 60qn 60qn 무대가 60qn 쓸쓸하게 60qn 보인다면 60qn 배우들의 60qn 몸짓이, i1기m 발화한 i1기m 음성들이, 3ㅑ히d 무대를 3ㅑ히d 채운 3ㅑ히d 빛과 3ㅑ히d 소리에 3ㅑ히d 담긴 3ㅑ히d 혼들이 3ㅑ히d 3ㅑ히d 타버렸기 3ㅑ히d 때문일 3ㅑ히d 거야. 3ㅑ히d 아무도 3ㅑ히d 보지 3ㅑ히d 못한 3ㅑ히d 걸까. 3ㅑ히d 불꽃을 3ㅑ히d 피우기까지의 3ㅑ히d 노력을. 3ㅑ히d 예술의 3ㅑ히d 이해라는 3ㅑ히d 3ㅑ히d 관객들의 3ㅑ히d 시선 3ㅑ히d 바깥에 3ㅑ히d 있는 3ㅑ히d 예술가의 3ㅑ히d 고난과 3ㅑ히d 외로움을 3ㅑ히d 살펴볼 3ㅑ히d 3ㅑ히d 있는 3ㅑ히d 태도라는 3ㅑ히d 생각이 3ㅑ히d 들어. 

나는 3ㅑ히d 보이지 3ㅑ히d 않는 3ㅑ히d 면을 3ㅑ히d 보기 3ㅑ히d 위해서, u히ㅓ파 벽면 u히ㅓ파 너머에 u히ㅓ파 쌓인 u히ㅓ파 것들을 u히ㅓ파 찾아보기 u히ㅓ파 위해서 u히ㅓ파 무대 u히ㅓ파 뒤로 u히ㅓ파 자리를 u히ㅓ파 옮겼어. u히ㅓ파 노란 u히ㅓ파 숲¹이 u히ㅓ파 있었어. u히ㅓ파 숲을 u히ㅓ파 밝게 u히ㅓ파 비추고 u히ㅓ파 있는 u히ㅓ파 노란 u히ㅓ파 빛은 u히ㅓ파 u히ㅓ파 u히ㅓ파 식물의 u히ㅓ파 줄기를 u히ㅓ파 잡고 u히ㅓ파 매달려있는 u히ㅓ파 남자를 u히ㅓ파 둘러싼 u히ㅓ파 공기랄까, 거쟏파다 분위기랄까. 거쟏파다 남성과 거쟏파다 여성이라는 거쟏파다 경계가 거쟏파다 허물어지고 거쟏파다 모호하게 거쟏파다 남은 거쟏파다 영역에서 거쟏파다 느껴지는 거쟏파다 강한 거쟏파다 기운이라고도 거쟏파다 말할 거쟏파다 거쟏파다 있을 거쟏파다 거쟏파다 같아. 거쟏파다 이름을 거쟏파다 모르는 거쟏파다 야생의 거쟏파다 식물을 거쟏파다 거쟏파다 거쟏파다 질긴 거쟏파다 생명력을 거쟏파다 생각하는 거쟏파다 것처럼 거쟏파다 말이지. 거쟏파다 그는 거쟏파다 마치 거쟏파다 자기가 거쟏파다 매달린 거쟏파다 식물과 거쟏파다 같이 거쟏파다 놀고 거쟏파다 있는 거쟏파다 거쟏파다 같았어. 거쟏파다 거쟏파다 자신도 거쟏파다 식물의 거쟏파다 일부인 거쟏파다 거라 거쟏파다 생각하고 거쟏파다 있는 거쟏파다 것은 거쟏파다 아닐까. 거쟏파다 그래서인지 거쟏파다 덩굴처럼 거쟏파다 식물을 거쟏파다 잡고 거쟏파다 늘어지듯 거쟏파다 서있는 거쟏파다 거쟏파다 같기도 거쟏파다 했어. 거쟏파다 그를 거쟏파다 바라보던 거쟏파다 그녀처럼 거쟏파다 말이야. 

그녀의 거쟏파다 집에는 거쟏파다 언제부터인가 거쟏파다 화분이, ㅈx1v 식물이 ㅈx1v 늘어났어. ㅈx1v 내가 ㅈx1v 이름을 ㅈx1v 물어보면 ㅈx1v 그녀는 ㅈx1v 자신의 ㅈx1v 방에, i00f 거실에, c히다j 건물의 c히다j 외벽에, 가o쟏ㅈ 옥상에 가o쟏ㅈ 자리한 가o쟏ㅈ 식물의 가o쟏ㅈ 이름을 가o쟏ㅈ 알려주었어. 가o쟏ㅈ 어느 가o쟏ㅈ 날에는 가o쟏ㅈ 유칼립투스는 가o쟏ㅈ 예민한 가o쟏ㅈ 아이라고, 카i카v 민감한 카i카v 아이라 카i카v 키우기 카i카v 힘들다고 카i카v 말해주었어. 카i카v 마치 카i카v 꽃을 카i카v 피우고, 다라타x 진한 다라타x 녹색의 다라타x 잎사귀나 다라타x 저마다 다라타x 다른 다라타x 모양을 다라타x 보기 다라타x 위해 다라타x 곁에 다라타x 두는 다라타x 다라타x 아니라 다라타x 식물을 다라타x 사람처럼 다라타x 같이 다라타x 살아가는 다라타x 존재로 다라타x 여기고 다라타x 있다는 다라타x 느낌을 다라타x 받았어. 다라타x 그녀에게 다라타x 식물의 다라타x 존재는 다라타x 무엇일까. 다라타x 내가 다라타x 기억하는 다라타x 그녀는 다라타x 상처가 다라타x 많은 다라타x 사람이야. 다라타x 누군가는 다라타x 그녀를 다라타x 강한 다라타x 사람이라고, 6m9히 언어나 6m9히 감정 6m9히 표현이 6m9히 정확한 6m9히 사람이라 6m9히 말하는 6m9히 것을 6m9히 알아. 6m9히 하지만 6m9히 나는 6m9히 많이 6m9히 보았어. 6m9히 웃음과 6m9히 세상에 6m9히 대한 6m9히 호기심 6m9히 이면에 6m9히 점점 6m9히 좁아진 6m9히 마음의 6m9히 문과 6m9히 눈물을 6m9히 훔치던 6m9히 모습을 6m9히 말이야. 6m9히 그녀에게 6m9히 식물은 6m9히 의지할 6m9히 6m9히 있고 6m9히 상처받지 6m9히 않는 6m9히 애정을 6m9히 6m9히 6m9히 있는 6m9히 존재인 6m9히 건지도 6m9히 모르겠어. 6m9히 자기가 6m9히 받은 6m9히 상처를 6m9히 시선이나 6m9히 말로 6m9히 타인에게 6m9히 전해주지 6m9히 않기 6m9히 위해 6m9히 노력했던 6m9히 사람이었어. 6m9히 식물의 6m9히 뿌리처럼 6m9히 단단하고 6m9히 굳건한 6m9히 태도로 6m9히 자기가 6m9히 딛고 6m9히 6m9히 6m9히 위에서 6m9히 말이야. 

노란 6m9히 숲을 6m9히 지나자 6m9히 그녀가 6m9히 6m9히 발로 6m9히 서있었어. 6m9히 하늘과 6m9히 타오르는 6m9히 태양의 6m9히 붉은 6m9히 빛을 6m9히 등을 6m9히 지고 6m9히 피어나고 6m9히 자란 6m9히 꽃과 6m9히 식물 6m9히 사이에서 6m9히 그녀 6m9히 자신도 6m9히 숲의 6m9히 일부인 6m9히 것처럼, yoqㄴ 숲의 yoqㄴ 구성원인 yoqㄴ 것처럼 yoqㄴ 서있었어. yoqㄴ 그녀는 yoqㄴ 피부를 yoqㄴ 통해 yoqㄴ 호흡을 yoqㄴ 하고 yoqㄴ 있었던 yoqㄴ 건지도 yoqㄴ 모르겠어. yoqㄴ 자신이 yoqㄴ 느낀 yoqㄴ 감각으로, mhw4 타인들에게는 mhw4 촉감으로 mhw4 숨을 mhw4 불어넣고 mhw4 있었던 mhw4 mhw4 같아. mhw4 내가 mhw4 mhw4 것은 mhw4 사람의 mhw4 몸짓이 mhw4 아니라 mhw4 바람에 mhw4 흔들리는 mhw4 숲이었던 mhw4 mhw4 같아.  

아직 mhw4 공연이 mhw4 끝나지 mhw4 않았던 mhw4 걸까. mhw4 사람들이 mhw4 그녀를 mhw4 보고 mhw4 있어. mhw4 그녀를 mhw4 바라보는 mhw4 시선이 mhw4 조명처럼 mhw4 빛나고 mhw4 있어. mhw4 무대 mhw4 뒤에 mhw4 모인 mhw4 사람들을 mhw4 보면서 mhw4 나는 mhw4 환대의 mhw4 자리를 mhw4 목격하고 mhw4 있어. mhw4 어떤 mhw4 차별도, 자사3g 구분도 자사3g 없이 자사3g 모두가 자사3g 환대받을 자사3g 자사3g 있는 자사3g 곳에서 자사3g 그녀의 자사3g 공연은 자사3g 이제부터 자사3g 시작이야. 

노란 자사3g 숲¹ 2013년 자사3g 겨울, 거7다걷 흑표범 거7다걷 작가의 거7다걷 그림을 거7다걷 말한다. (작품 거7다걷 제목은 거7다걷 노랑사. norangsa. 거7다걷 캔버스에 거7다걷 유화. 73 x 91cm) 거7다걷 흑표범 거7다걷 작가가 거7다걷 그녀의 거7다걷 오랜 거7다걷 친구인 거7다걷 이정식 거7다걷 작가의 HIV/AIDS 거7다걷 감염 거7다걷 토크 거7다걷 콘서트를 거7다걷 위해 거7다걷 그렸던 거7다걷 그림이다. 거7다걷 제목이 거7다걷 노랑사인 거7다걷 이유는 거7다걷 이정식 거7다걷 작가가 거7다걷 어린 거7다걷 시절 거7다걷 즐겨보았던 거7다걷 일본 거7다걷 전대물 ‘바이오맨’의 yellow 4 거7다걷 히어로를 거7다걷 좋아해서 거7다걷 본인의 거7다걷 별명으로 거7다걷 쓰고 거7다걷 있었기 거7다걷 때문이다. 

이은주

참여작가: 거7다걷 흑표범

출처: 거7다걷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황대권ㆍ허윤희 2인전: kxsi

May 21, 2021 ~ July 3, 2021

이정우: fold, refract

June 9, 2021 ~ July 4, 2021

KANGHYUK, REPEAT

June 11, 2021 ~ July 2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