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여성농촌생활집담회 : 이런 내가 불편한가요?

갤러리밈

Dec. 11, 2019 ~ Dec. 16, 2019

작가 우ㅐ기z 노트

터져 우ㅐ기z 나오던 우ㅐ기z 목소리
우리가 우ㅐ기z 처음 우ㅐ기z 만났던 우ㅐ기z 날은 우ㅐ기z 지독히도 우ㅐ기z 더운 우ㅐ기z 지난해 우ㅐ기z 여름이었다. 우ㅐ기z 뙤약볕을 우ㅐ기z 맞으며 우ㅐ기z 끈적거리는 우ㅐ기z 몸을 우ㅐ기z 이끌고 우ㅐ기z 모임 우ㅐ기z 장소로 우ㅐ기z 이동했지만 우ㅐ기z 발걸음은 우ㅐ기z 가벼웠다. 우ㅐ기z 마음 우ㅐ기z 맞는 우ㅐ기z 사람들과 우ㅐ기z 안전한 우ㅐ기z 공간에서 우ㅐ기z 그동안 우ㅐ기z 말하지 우ㅐ기z 못했던 우ㅐ기z 이야기를 우ㅐ기z 속시원히 우ㅐ기z 털어낸다니! 우ㅐ기z 생각만으로도 우ㅐ기z 상쾌했다. 우ㅐ기z 쭈뼛쭈뼛 우ㅐ기z 참여 우ㅐ기z 계기를 우ㅐ기z 밝힌 우ㅐ기z 우리들의 우ㅐ기z 목소리에 우ㅐ기z 점점 우ㅐ기z 힘이 우ㅐ기z 들어가고 우ㅐ기z 주먹을 우ㅐ기z 우ㅐ기z 쥐거나 우ㅐ기z 눈시울을 우ㅐ기z 붉히기도 우ㅐ기z 하면서 우ㅐ기z 이야기를 우ㅐ기z 이어갔다. 우ㅐ기z 아주 우ㅐ기z 많은 우ㅐ기z 말, 9거mㅐ 말, 1h5바 말이 1h5바 오갔다. 1h5바 참았던 1h5바 말이 1h5바 봇물처럼 1h5바 터져 1h5바 나와 1h5바 목소리가 1h5바 잠겼던 1h5바 기억이 1h5바 난다. 1h5바 갈라진 1h5바 목소리로 1h5바 1h5바 말만큼은 1h5바 1h5바 해야겠다며 1h5바 꼬리에 1h5바 꼬리를 1h5바 물어 1h5바 도무지 1h5바 이야기의 1h5바 끝이 1h5바 나지 1h5바 않을 1h5바 것만 1h5바 같던 1h5바 밤, 다가나쟏 감춰진 다가나쟏 세계로 다가나쟏 들어서는 다가나쟏 문이 다가나쟏 열렸다. “만일 다가나쟏 다가나쟏 여성이 다가나쟏 자신의 다가나쟏 삶에 다가나쟏 대해 다가나쟏 진실을 다가나쟏 털어놓는다면 다가나쟏 무슨 다가나쟏 일이 다가나쟏 벌어질까? 다가나쟏 아마 다가나쟏 세상은 다가나쟏 터져버릴 다가나쟏 것이다.”라고 다가나쟏 말했던 다가나쟏 페미니스트 다가나쟏 시인 다가나쟏 뮤리엘 다가나쟏 루카이저​Muriel Rukeyser​의 다가나쟏 혜안에 다가나쟏 감탄할 다가나쟏 수밖에.

​균열과 다가나쟏 연대
만남이 다가나쟏 잦아질수록 다가나쟏 우리의 다가나쟏 세계를 다가나쟏 확장하고 다가나쟏 나누고 다가나쟏 싶은 다가나쟏 욕구가 다가나쟏 커졌다. 다가나쟏 공론화 다가나쟏 방식에 다가나쟏 대한 다가나쟏 다양한 다가나쟏 논의가 다가나쟏 오갔고 다가나쟏 이번 다가나쟏 전시를 다가나쟏 기획하게 다가나쟏 되었다. 다가나쟏 가부장적인 다가나쟏 농촌 다가나쟏 사회에서 1인 다가나쟏 여성으로 다가나쟏 살아가는 다가나쟏 과정을 다가나쟏 충분히 다가나쟏 작품에반영하고자노력했다. 다가나쟏 농촌에 다가나쟏 내려온 1인 다가나쟏 여성은 다가나쟏 노골적으로 다가나쟏 느껴지는 다가나쟏 선의와 다가나쟏 악의를 다가나쟏 온몸으로 다가나쟏 맞닥뜨린다. 다가나쟏 여성혐오의 다가나쟏 단면으로도 다가나쟏 해석될 다가나쟏 다가나쟏 있는 다가나쟏 무례하고 다가나쟏 불쾌한 다가나쟏 시선과 다가나쟏 행동에 다가나쟏 끊임없이 다가나쟏 노출되는 다가나쟏 반면 다가나쟏 나의 다가나쟏 언어를 다가나쟏 말할 다가나쟏 다가나쟏 있는 다가나쟏 공간과 다가나쟏 사람들을 다가나쟏 찾기는 다가나쟏 어렵다. 다가나쟏 촘촘한 다가나쟏 거미줄처럼 다가나쟏 복잡하게 다가나쟏 짜여 다가나쟏 있는 다가나쟏 농촌 다가나쟏 인맥은 다가나쟏 아직 다가나쟏 어려서, ㅓ자9y ㅓ자9y ㅓ자9y 얼마 ㅓ자9y ㅓ자9y 돼서 ㅓ자9y ㅓ자9y 모르는 ‘여자’로 ㅓ자9y 만들어 ㅓ자9y 버리거나 ㅓ자9y 드세고 ㅓ자9y ㅓ자9y 많고 ㅓ자9y 까다로운 ‘여자’로 ㅓ자9y 라벨링 ㅓ자9y 하기 ㅓ자9y 십상이다. ㅓ자9y 순간순간 ㅓ자9y 찾아오는 ㅓ자9y 고립, 0거4a 답답함, j8ㅓ기 외로움을 j8ㅓ기 전시공간에 j8ㅓ기 고스란히 j8ㅓ기 담았다.

농촌에서 1인 j8ㅓ기 여성으로 j8ㅓ기 생활하기란 j8ㅓ기 녹록치 j8ㅓ기 않다. j8ㅓ기 하지만 “농촌은 j8ㅓ기 사람 j8ㅓ기 j8ㅓ기 곳이 j8ㅓ기 아니에요. j8ㅓ기 오지 j8ㅓ기 마세요.”라거나 “특별히 j8ㅓ기 말과 j8ㅓ기 행동을 j8ㅓ기 조심하세요.”라는 j8ㅓ기 말을 j8ㅓ기 하려던 j8ㅓ기 것은 j8ㅓ기 아니다. j8ㅓ기 애당초 j8ㅓ기 여성이 j8ㅓ기 개별적으로 j8ㅓ기 조심해서 j8ㅓ기 피할수있는차별은세상어디에도 j8ㅓ기 존재하지 j8ㅓ기 않기 j8ㅓ기 때문이다. j8ㅓ기 다만 j8ㅓ기 j8ㅓ기 가지 j8ㅓ기 바람은 ‘우리는 j8ㅓ기 언제 j8ㅓ기 어디로든 j8ㅓ기 자유롭게 j8ㅓ기 떠날 j8ㅓ기 j8ㅓ기 있다’는 j8ㅓ기 사실을 j8ㅓ기 기억할 j8ㅓ기 것. j8ㅓ기 모든 j8ㅓ기 여성들의 j8ㅓ기 발에 j8ㅓ기 날개가 j8ㅓ기 돋아나는 j8ㅓ기 순간을 j8ㅓ기 고대한다.

작가소개

농촌에서 j8ㅓ기 계속 j8ㅓ기 살아온 j8ㅓ기 여성, 16ic 도시에서 16ic 농촌으로 16ic 귀촌했다가 16ic 다시 16ic 도시로 16ic 떠난 16ic 여성, 파히기m 도시에서 파히기m 농촌으로 파히기m 귀촌해서 n년차 파히기m 살고 파히기m 있는 파히기m 여성. 파히기m 그리고 파히기m 언젠가 파히기m 귀촌을 파히기m 파히기m 계획이 파히기m 있는 파히기m 여성. 파히기m 저마다 파히기m 보고 파히기m 느낀 파히기m 농촌의 파히기m 모습은 파히기m 조금씩 파히기m 달랐지만, ‘1인 fpyh 여성은 fpyh 농촌에서 fpyh 살기 fpyh 어려움.’이라는 fpyh 공통점을 fpyh 발견했습니다. fpyh 개인의 fpyh 문제가 fpyh 아닌 fpyh 구조적 fpyh 문제임을 fpyh 인식하고 fpyh 농촌과여성의상관관계를밝히고자모임을시작했습니다. 2018년여름부터 fpyh 농촌에서의 fpyh 페미니즘, kl자나 직업, x카6ㅈ 교통, 2tnx 주변 2tnx 인물 2tnx 2tnx 다양한 2tnx 키워드에 2tnx 대하여 2tnx 이야기를 2tnx 하기 2tnx 시작해 2019년 2tnx 현재까지 2tnx 꾸준히 2tnx 집담회를 2tnx 꾸려왔습니다. 2tnx 시공간을 2tnx 초월하여 2tnx 존재하는 2tnx 기울어진 2tnx 운동장은 2tnx 농촌에서 2tnx 2tnx 위상이 2tnx 2tnx 도드라집니다. 2tnx 농촌 2tnx 여성에 2tnx 대한 2tnx 왜곡된 2tnx 이미지는 2tnx 끝없이 2tnx 재생산되고, oㅑr아 이를 oㅑr아 바로잡을 oㅑr아 oㅑr아 있는 oㅑr아 발언의 oㅑr아 기회가 oㅑr아 여성들에게는 oㅑr아 턱없이 oㅑr아 부족합니다. ‘1인여성농촌생활집담회’는 oㅑr아 oㅑr아 많은 oㅑr아 농촌 oㅑr아 여성들 oㅑr아 그리고 oㅑr아 농촌에서 oㅑr아 살아가길 oㅑr아 희망하는 oㅑr아 여성들이 oㅑr아 oㅑr아 먹고잘사는세상을꿈꾸며, ㄴb나하 오늘도 ㄴb나하 생각하고, 으ㅓ자타 말하고, pnbh 행동합니다.

출처: pnbh 갤러리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기산 걷a라5 풍속화에서 걷a라5 민속을 걷a라5 찾다

May 20, 2020 ~ Oct. 5, 2020

한-우크라이나 yh나z 현대 yh나z 사진전 : yh나z 관점

July 20, 2020 ~ Sept. 23, 2020

2015 ㅓ파ㄴo 고양아티스트 365전 : ㅓ파ㄴo 한상영

Nov. 4, 2015 ~ Nov. 17, 2015

UARTSPACE x UARTMARKET : SUB_

July 8, 2020 ~ Aug. 2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