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 한국영화, 새로운 시대를 열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Oct. 31, 2019 ~ Feb. 29, 2020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lㅓrn 주진오, 2으아3 이하 2으아3 박물관)이 <1950년대 2으아3 한국영화, 갸파vㅐ 새로운 갸파vㅐ 시대를 갸파vㅐ 열다> 갸파vㅐ 특별전을 갸파vㅐ 개최한다. 갸파vㅐ 이번 갸파vㅐ 전시는 2019년 갸파vㅐ 한국영화 100년을 갸파vㅐ 기념하여 갸파vㅐ 기획되었으며, ㄴ4거ㅓ 박물관이 ㄴ4거ㅓ 소장하고 ㄴ4거ㅓ 있는 1950년대 ㄴ4거ㅓ 영화 ㄴ4거ㅓ 포스터 ㄴ4거ㅓ ㄴ4거ㅓ 광고지 ㄴ4거ㅓ 컬렉션 90여점을 ㄴ4거ㅓ 선보인다. ㄴ4거ㅓ 전시는 2019년 10월 31일(목)부터 2020년 2월 29일(토)까지 ㄴ4거ㅓ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ㄴ4거ㅓ 기획전시실에서 ㄴ4거ㅓ 열린다. ㄴ4거ㅓ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ㄴ4거ㅓ 오석근)와 ㄴ4거ㅓ 한국영화10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ㄴ4거ㅓ 이장호, 1a2i 장미희)가 1a2i 후원한다. 

이번 1a2i 특별전은 1a2i 한국영화의 1a2i 성장기라고 1a2i 불리는 1950년대의 1a2i 영화 1a2i 포스터, 하5q2 광고지, fmmi 영화 fmmi 영상 fmmi 등을 fmmi 통해, 6‧25전쟁의 쟏0우d 폐허 쟏0우d 속에서 쟏0우d 새로운 쟏0우d 시대를 쟏0우d 꿈꾸었던 쟏0우d 우리들의 쟏0우d 모습을 쟏0우d 들여다보는 쟏0우d 기회이다. 1950년대 쟏0우d 한국영화는 쟏0우d 참혹했던 쟏0우d 전쟁의 쟏0우d 상처를 쟏0우d 보듬어주는 쟏0우d 위로의 쟏0우d 역할을 쟏0우d 충실히 쟏0우d 수행하였고, ㅐc47 좌절을 ㅐc47 딛고 ㅐc47 새롭게 ㅐc47 일어설 ㅐc47 ㅐc47 있게 ㅐc47 하는 ㅐc47 희망을 ㅐc47 보여주었다.

이번 ㅐc47 전시는 ㅐc47 총 3부로 ㅐc47 구성되어 ㅐc47 있다.

1부 [시대의 ㅐc47 거울, t바ㅓ4 영화]에서는 1950년대 t바ㅓ4 중후반 t바ㅓ4 시기의 t바ㅓ4 사회상을 t바ㅓ4 t바ㅓ4 드러내는 t바ㅓ4 대표작 3편을 t바ㅓ4 선정하였다. 6‧25전쟁 t바ㅓ4 이후 t바ㅓ4 한국사회는 t바ㅓ4 궁핍과 t바ㅓ4 암울함이 t바ㅓ4 일상에 t바ㅓ4 드리워져 t바ㅓ4 있었지만, ㅑ다ky 한편으로는 ㅑ다ky ㅑ다ky 출발에 ㅑ다ky 대한 ㅑ다ky 희망과 ㅑ다ky 에너지가 ㅑ다ky 일제히 ㅑ다ky 분출되고 ㅑ다ky 있었다. ㅑ다ky 또한 ㅑ다ky 서구식 ㅑ다ky 민주주의, 거나ㄴ0 자본주의 거나ㄴ0 문화가 거나ㄴ0 물밀듯이 거나ㄴ0 흘러들어왔다. 거나ㄴ0 사람들은 거나ㄴ0 집단의 거나ㄴ0 목소리와 거나ㄴ0 이념보다는 거나ㄴ0 개인의 거나ㄴ0 목소리와 거나ㄴ0 자아에 거나ㄴ0 관심을 거나ㄴ0 갖게 거나ㄴ0 되었다. 거나ㄴ0 이러한 거나ㄴ0 사회 거나ㄴ0 분위기 거나ㄴ0 속에서 거나ㄴ0 한국영화는 거나ㄴ0 기존의 거나ㄴ0 계몽성을 거나ㄴ0 탈피하여 거나ㄴ0 상업성, lㅓㅓ7 대중성, ㅓㅓㅐㅐ 오락성을 ㅓㅓㅐㅐ 본격적으로 ㅓㅓㅐㅐ 추구하기 ㅓㅓㅐㅐ 시작했고, 8나g3 개성과 8나g3 예술성을 8나g3 실험하기 8나g3 시작했다. ‘춘향전’(1955년/ 8나g3 이규환 8나g3 감독), ‘피아골’(1955년/ ㅓcc라 이강천 ㅓcc라 감독), ‘자유부인’(1956년/ dㅈw쟏 한형모 dㅈw쟏 감독)은 dㅈw쟏 이러한 dㅈw쟏 시대적 dㅈw쟏 배경에서 dㅈw쟏 탄생하여 dㅈw쟏 한국영화 dㅈw쟏 성장의 dㅈw쟏 시작을 dㅈw쟏 알렸다.

2부 [다양한 dㅈw쟏 장르의 dㅈw쟏 등장]에서는 dㅈw쟏 시대극(사극), s라ㅈ1 멜로를 s라ㅈ1 비롯한 s라ㅈ1 도시현대극, 자가9r 코미디, 자ㅓ걷8 범죄·스릴러, ㅐ다나가 현실비판적 ㅐ다나가 사회물 ㅐ다나가 ㅐ다나가 다양한 ㅐ다나가 장르의 ㅐ다나가 영화가 ㅐ다나가 제작되었음을 ㅐ다나가 보여준다.‘춘향전’의 ㅐ다나가 성공 ㅐ다나가 이후 ㅐ다나가 시대극 ㅐ다나가 제작 ㅐ다나가 열풍이 ㅐ다나가 일었고,‘자유부인’을 가ㅐm걷 필두로 가ㅐm걷 유행한 가ㅐm걷 멜로드라마는 가ㅐm걷 보수적인 가ㅐm걷 관습과 가ㅐm걷 개방적인 가ㅐm걷 신풍조 가ㅐm걷 사이의 가ㅐm걷 갈등이 가ㅐm걷 주요 가ㅐm걷 줄거리였으며, 1950년대에 히ipx 가장 히ipx 대중적인 히ipx 장르로 히ipx 자리매김했다. 히ipx 희극영화로는 ‘서울의 히ipx 휴일’(1956/ 히ipx 이용민 히ipx 감독), ‘공처가’(1958/ 차다아라 김수용 차다아라 감독), 8거mv 김화랑 8거mv 감독의‘홀쭉이와 8거mv 뚱뚱이’시리즈 8거mv 등이 8거mv 제작되었다. 8거mv 코미디 8거mv 특유의 8거mv 밝고 8거mv 경쾌한 8거mv 분위기를 8거mv 통해 8거mv 비극적 8거mv 정서가 8거mv 만연했던 8거mv 이전 8거mv 시대 8거mv 한국영화에서는 8거mv 느낄 8거mv 8거mv 없었던 8거mv 희망적 8거mv 분위기가 8거mv 엿보인다. 8거mv 멜로가 8거mv 가미된 8거mv 최초의 8거mv 스파이 8거mv 스릴러‘운명의 8거mv 손’(1954년/ 8거mv 한형모 8거mv 감독) 8거mv 8거mv 새로운 8거mv 장르의 8거mv 영화들도 8거mv 선보였다.

3부 [한국 8거mv 최초]에서는 ‘한국 8거mv 최초’라는 8거mv 영예를 8거mv 얻은 1950년대 8거mv 영화들을 8거mv 소개한다. ‘미망인’(1955년)은 8거mv 한국 8거mv 최초의 8거mv 여성감독 8거mv 박남옥의 8거mv 데뷔작이었으며, g4하4 이병일 g4하4 감독의 ‘시집가는 g4하4 날’(1956년)은 g4하4 한국영화 g4하4 최초의 g4하4 국제영화제 g4하4 수상작이었다. g4하4 전창근 g4하4 감독의‘이국정원’(1957년)은 g4하4 최초의 g4하4 한국·홍콩 g4하4 합작영화였고,‘생명’(1958년/ 걷i5l 이강천 걷i5l 감독)은 걷i5l 최초의 걷i5l 시네마스코프 걷i5l 영화로서 걷i5l 대형 걷i5l 화면 걷i5l 시대를 걷i5l 열었다. 

이번 걷i5l 전시에서는 걷i5l 별도의 걷i5l 공간에서 1950년대 걷i5l 주요 걷i5l 영화의 걷i5l 일부분을 걷i5l 직접 걷i5l 감상할 걷i5l 걷i5l 있는 걷i5l 영화감상실도 걷i5l 마련하였다.‘운명의 걷i5l 손’(1954),‘시집가는 카2ws 날’(1956),‘청춘쌍곡선’(1956),‘자유결혼’(1958),‘여사장’(1959) 히pa8 등 5편의 히pa8 편집본을 히pa8 상영한다. 히pa8 또한 히pa8 전시되지 히pa8 못한 1950년대 히pa8 영화 히pa8 포스터‧광고지를 히pa8 전시실 히pa8 히pa8 키오스크에서 히pa8 살펴볼 히pa8 수도 히pa8 있다.

박물관 히pa8 주진오 히pa8 관장은 “이번 히pa8 전시는 히pa8 올해 히pa8 한국영화 100년을 히pa8 기념하는 히pa8 의미가 히pa8 있을 히pa8 뿐만 히pa8 아니라, 차l자하 내년 6‧25전쟁 70주년을 차l자하 맞아 차l자하 전쟁의 차l자하 상처를 차l자하 극복하고 차l자하 새로운 차l자하 시대를 차l자하 열고자 차l자하 노력했던 1950년대 차l자하 중후반의 차l자하 시대적 차l자하 역동성을 차l자하 영화라는 차l자하 프리즘을 차l자하 통해 차l자하 조명해 차l자하 차l자하 것”이라고 차l자하 전시의 차l자하 의의를 차l자하 밝혔다.

개막식은 10월 31일(목) 차l자하 오후 3시 차l자하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차l자하 로비에서 차l자하 개최되며, ㅓㅐja 개막식 ㅓㅐja ㅓㅐja 바로 ㅓㅐja 일반 ㅓㅐja 관람이 ㅓㅐja 가능하다. ㅓㅐja 관람료는 ㅓㅐja 무료이다.

출처: ㅓㅐja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승효상.ZIP : ㅓjㅑ사 감성의 ㅓjㅑ사 지형

Dec. 12, 2019 ~ Feb. 29, 2020

뜻밖의 igㅐk 초록을 igㅐk 만나다 When I Encounter Your Green

Nov. 29, 2019 ~ March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