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경기창작페스티벌 기획전 : 적막한 고요와 짙은 해무 in Lonesome Silence and Heavy Sea Mist

경기창작센터

2018년 9월 18일 ~ 2018년 11월 11일

경기창작센터가 차pt사 있는 차pt사 대부도는 차pt사 선감도, 하lㅐ5 탄도, hbㅐㅐ 불도로 hbㅐㅐ 이루어져 hbㅐㅐ 있으며 hbㅐㅐ 화성시와 hbㅐㅐ 근접한 hbㅐㅐ 위치에 hbㅐㅐ 있지만 hbㅐㅐ 과거 hbㅐㅐ 인천시 hbㅐㅐ 관할이였으며 hbㅐㅐ 연육화된 hbㅐㅐ 이후 hbㅐㅐ hbㅐㅐ 아닌 hbㅐㅐ 섬으로 hbㅐㅐ 안산시로 hbㅐㅐ 편입되어 hbㅐㅐ 길지 hbㅐㅐ 않은 hbㅐㅐ 시간 hbㅐㅐ 동안 hbㅐㅐ 역사적, 2rg아 지리적, rㅓ기거 사회적 rㅓ기거 맥락의 rㅓ기거 정체성으로 rㅓ기거 복합적이고 rㅓ기거 다층적인 rㅓ기거 관계들의 rㅓ기거 모호한 rㅓ기거 위치에 rㅓ기거 있다. rㅓ기거 rㅓ기거 어디든 rㅓ기거 밀물과 rㅓ기거 썰물이 rㅓ기거 드나드는 rㅓ기거 갯벌과 rㅓ기거 rㅓ기거 육지를 rㅓ기거 향해 rㅓ기거 가만히 rㅓ기거 rㅓ기거 있으면 rㅓ기거 평온하다고 rㅓ기거 착각이 rㅓ기거 rㅓ기거 만큼 rㅓ기거 적막한 rㅓ기거 고요와 rㅓ기거 함께 rㅓ기거 바다 rㅓ기거 표면에서 rㅓ기거 올라오는 rㅓ기거 짙은 rㅓ기거 안개에 rㅓ기거 둘러싸이면 rㅓ기거 아무 rㅓ기거 rㅓ기거 없는 rㅓ기거 rㅓ기거 한적한 rㅓ기거 시골 rㅓ기거 휴양지 rㅓ기거 같은 rㅓ기거 위로와 rㅓ기거 착각이 rㅓ기거 밀려온다.

대부도 rㅓ기거 사람들은 rㅓ기거 경기만을 rㅓ기거 끼고 rㅓ기거 있는 rㅓ기거 여느 rㅓ기거 도시들과 rㅓ기거 같이 rㅓ기거 일제강점기 rㅓ기거 이전에 rㅓ기거 전형적인 rㅓ기거 농업과 rㅓ기거 어업 rㅓ기거 그리고 rㅓ기거 넓고 rㅓ기거 얕은 rㅓ기거 간석지로 rㅓ기거 인한 rㅓ기거 염전 rㅓ기거 등을 rㅓ기거 생계 rㅓ기거 수단으로 rㅓ기거 삼는 rㅓ기거 생활에서 rㅓ기거 일제가 rㅓ기거 식민지배와 rㅓ기거 수탈을 rㅓ기거 용이하게 rㅓ기거 rㅓ기거 목적으로 rㅓ기거 근대적 rㅓ기거 시설들을 rㅓ기거 정비하며 rㅓ기거 rㅓ기거 다른 rㅓ기거 삶의 rㅓ기거 환경에 rㅓ기거 적응하기 rㅓ기거 시작했다. rㅓ기거 이후 rㅓ기거 안산과 rㅓ기거 시흥을 rㅓ기거 중심으로 rㅓ기거 시화호 rㅓ기거 간척사업과 rㅓ기거 반월공단과 rㅓ기거 같은 rㅓ기거 공업 rㅓ기거 도시들을 rㅓ기거 중심으로 rㅓ기거 맹목적 rㅓ기거 성장의 rㅓ기거 시간을 rㅓ기거 지나며 rㅓ기거 효율적으로 rㅓ기거 결정된 rㅓ기거 목표들에 rㅓ기거 이르기 rㅓ기거 위해 rㅓ기거 복잡하게 rㅓ기거 산재한 rㅓ기거 문제들을 rㅓ기거 간단히 rㅓ기거 결정해왔고 rㅓ기거 rㅓ기거 과정에서 rㅓ기거 몇몇의 rㅓ기거 현저한 rㅓ기거 중요 rㅓ기거 사건들의 rㅓ기거 목격자로 rㅓ기거 존재해 rㅓ기거 왔다. 

경기창작센터가 rㅓ기거 이곳에 rㅓ기거 우연히 rㅓ기거 풍광 rㅓ기거 좋은 rㅓ기거 장소에 rㅓ기거 자리 rㅓ기거 잡게 rㅓ기거 rㅓ기거 것이 rㅓ기거 아닌 rㅓ기거 것처럼 rㅓ기거 예술가들 rㅓ기거 또한 rㅓ기거 자발적으로 rㅓ기거 그리고 rㅓ기거 필연적으로 rㅓ기거 rㅓ기거 장소와 rㅓ기거 인연이 rㅓ기거 되어 rㅓ기거 공동체의 rㅓ기거 일시적인 rㅓ기거 일원이자 rㅓ기거 매개자로서 rㅓ기거 묻혀진 rㅓ기거 과거의 rㅓ기거 잔해들과 rㅓ기거 현재의 rㅓ기거 이상적 rㅓ기거 징후들을 rㅓ기거 직관적으로 rㅓ기거 감각하며 rㅓ기거 그들의 rㅓ기거 예술적 rㅓ기거 상상들에 rㅓ기거 시동을 rㅓ기거 걸기 rㅓ기거 시작했다. 《적막한 rㅓ기거 고요와 rㅓ기거 짙은 rㅓ기거 해무》, kv거걷 kv거걷 전시는 kv거걷 예술가들이 kv거걷 규명하거나 kv거걷 밝혀내야 kv거걷 하는 kv거걷 어떤 kv거걷 실체나 kv거걷 사실의 kv거걷 존재를 kv거걷 확인하기 kv거걷 위해서라기보다 kv거걷 예술의 kv거걷 범주에서 kv거걷 주요 kv거걷 로컬리티의 kv거걷 현안들과 kv거걷 재고해야 kv거걷 하는 kv거걷 공통분모들을 kv거걷 확인함으로써 kv거걷 다층적인 kv거걷 역사적 kv거걷 경험과 kv거걷 사회적 kv거걷 상황들에 kv거걷 대한 kv거걷 기억과 kv거걷 개별적인 kv거걷 관점을 kv거걷 주목해보고자 kv거걷 한다.

출처: kv거걷 경기창작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정수
  • 홍유영
  • 이수진
  • 송성진
  • 박슬기
  • 정철규
  • 강주리
  • 전지인
  • 정정호
  • 강은혜
  • 박선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뉴스, 자갸거1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

이흠 m나kc 개인전 : m나kc 사탕산수 Lee Heum : Sweets Landscape

2018년 12월 24일 ~ 2019년 2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