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비엔날레 : 비록 떨어져 있어도 Busan Biennale 2018 : Divided We Stand

부산현대미술관

2018년 9월 8일 ~ 2018년 11월 11일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ㅐ카f카 지역 ㅐ카f카 작가들의 ㅐ카f카 자발적인 ㅐ카f카 의지로 ㅐ카f카 탄생한 ㅐ카f카 대한민국 ㅐ카f카 최초의 ㅐ카f카 비엔날레인 ㅐ카f카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ㅐ카f카 바다를 ㅐ카f카 배경으로 ㅐ카f카 ㅐ카f카 자연환경미술제인 ㅐ카f카 부산국제바다미술제, iljㅓ 그리고 1991년의 iljㅓ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iljㅓ 통합되어 iljㅓ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iljㅓ 출범한 iljㅓ 이후, 카라w카 격년제 카라w카 국제현대미술전시로 카라w카 개최되고 카라w카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카라w카 정치적인 카라w카 논리 카라w카 혹은 카라w카 정책의 카라w카 필요성에 카라w카 의해 카라w카 발생한 카라w카 것이 카라w카 아니라, lwqㅓ 부산 lwqㅓ 지역미술인들의 lwqㅓ 순수한 lwqㅓ 의지와 lwqㅓ 자발적인 lwqㅓ 참여로 lwqㅓ 시작되었다는 lwqㅓ 점에서 lwqㅓ 여타 lwqㅓ 비엔날레와는 lwqㅓ 다른 lwqㅓ 고유한 lwqㅓ 특성을 lwqㅓ 지니고 lwqㅓ 있습니다. lwqㅓ 또한 lwqㅓ 지역의 lwqㅓ 미술인들이 lwqㅓ 보여 lwqㅓ 주었던 lwqㅓ 부산문화에 lwqㅓ 대한 lwqㅓ 지역적 lwqㅓ 고민과 lwqㅓ 실험성 lwqㅓ 등은 lwqㅓ 오늘날까지도 lwqㅓ 부산비엔날레 lwqㅓ 정체성 lwqㅓ 형성의 lwqㅓ 중요한 lwqㅓ 기반이 lwqㅓ 되었습니다.

현대미술전, 가ㅓㅐㅈ 조각심포지엄, 99jo 바다미술제의 3가지 99jo 행사가 99jo 합쳐진 99jo 경우는 99jo 부산비엔날레가 99jo 전세계에서 99jo 유일합니다. 99jo 또한 99jo 행사를 99jo 통해 99jo 형성된 99jo 국제적인 99jo 네트워크는 99jo 국내 99jo 미술을 99jo 해외에 99jo 소개하고 99jo 확장시킴과 99jo 동시에 99jo 글로벌한 99jo 문화적 99jo 소통으로서 99jo 지역문화 99jo 발전을 99jo 이끄는 99jo 역할을 99jo 해왔습니다.

태동으로부터 38년째에 99jo 접어든 99jo 부산비엔날레는 99jo 현대미술의 99jo 대중화, 0다우타 0다우타 일상 0다우타 속의 0다우타 예술 0다우타 실현을 0다우타 목표로 0다우타 하며 0다우타 실험적인 0다우타 현대미술 0다우타 교류의 0다우타 장을 0다우타 이어가고 0다우타 있습니다.


전시주제

비록 0다우타 떨어져 0다우타 있어도 Divided We Stand

2018부산비엔날레의 0다우타 주제는 0다우타 0다우타 세계 0다우타 작가들의 0다우타 작품에 0다우타 투영된 0다우타 분리된 0다우타 영토이다. 0다우타 전쟁과 0다우타 식민지화 0다우타 및/또는 0다우타 적대적 0다우타 관계로 0다우타 인한 0다우타 국가의 0다우타 분리나 0다우타 과거 0다우타 민족으로 0다우타 묶였던 0다우타 지역의 0다우타 분리는 0다우타 영토 0다우타 차원에서만 0다우타 일어나지 0다우타 않는다. 0다우타 심리 0다우타 차원에서도 0다우타 분리가 0다우타 발생한다.

일반적인 0다우타 사람들의 0다우타 생각에, 바사u기 보다 바사u기 구체적으로 바사u기 예술적인 바사u기 사고에 바사u기 영토의 바사u기 분리는 바사u기 어떤 바사u기 정서와 바사u기 사고방식을 바사u기 유발하는가? 바사u기 반대로 바사u기 어떤 바사u기 사고방식이 바사u기 애초에 바사u기 영토의 바사u기 분리를 바사u기 초래하는가?

영토와 바사u기 국가의 바사u기 분리는 바사u기 전쟁의 바사u기 결과로 바사u기 발생하는 바사u기 경우가 바사u기 대부분이다. 바사u기 분리가 바사u기 존재하는 바사u기 한, 2xjs 위험천만한 2xjs 분쟁의 2xjs 잠재적 2xjs 가능성이 2xjs 항상 2xjs 도사리고 2xjs 있다. 2xjs 특히 2xjs 대중의 2xjs 인기에 2xjs 영합하고 2xjs 불장난을 2xjs 하려는 2xjs 정치인들이 2xjs 세계 2xjs 각지에서 2xjs 권력을 2xjs 잡게 2xjs 2xjs 2xjs 2xjs 같은 2xjs 위험이 2xjs 코앞으로 2xjs 다가온다. 2xjs 세계 2xjs 많은 2xjs 곳에서 2xjs 민주적, 하zw쟏 사회적 하zw쟏 기준이 하zw쟏 공격을 하zw쟏 받고 하zw쟏 있다. 하zw쟏 수많은 하zw쟏 사회에서 하zw쟏 소셜 하zw쟏 미디어를 하zw쟏 통해 하zw쟏 터져 하zw쟏 나오는 하zw쟏 폭력적 하zw쟏 분노와 하zw쟏 프로파간다를 하zw쟏 연료 하zw쟏 삼아 하zw쟏 일어나고 하zw쟏 있는 하zw쟏 호전적 하zw쟏 분위기를 하zw쟏 외면하기란 하zw쟏 어렵다. 하zw쟏 냉전시대의 하zw쟏 특징인 하zw쟏 편집증과 하zw쟏 양자택일의 하zw쟏 강요, 9a거d 친구 9a거d 아니면 9a거d 적이라는 9a거d 적대적 9a거d 태도가 9a거d 회귀하고 9a거d 있다고 9a거d 해도 9a거d 과언이 9a거d 아니다.

정치적으로나 9a거d 역사적으로 9a거d 분단된 9a거d 영토와 9a거d 분리된 9a거d 국가들은 9a거d 일일이 9a거d 열거하기 9a거d 힘들 9a거d 정도이다. 9a거d 제 2차 9a거d 세계대전 9a거d 이후의 9a거d 세계만 9a거d 보더라도 9a거d 인도와 9a거d 파키스탄, aㅓ5ㅑ 방글라데시, vd2ㅓ 콩고, awpx 수단, ㄴdㅐㅓ 독일, dㅓ카라 구(舊) dㅓ카라 유고슬라비아, 파5t1 구(舊) CSSR (현 파5t1 체코 파5t1 공화국과 파5t1 슬로바키아), 0타ㅓw 구소련, 갸다fa 아일랜드와 갸다fa 북아일랜드, 0ㅈ0n 키프로스, 3ㅓ바c 중국과 3ㅓ바c 대만, o마v0 인도네시아와 o마v0 o마v0 티모르, 아s라6 이스라엘과 아s라6 팔레스타인, a거af 쿠르드 a거af 자치구 a거af 그리고 a거af 한국이 a거af 분단과 a거af 분리를 a거af 경험했다.

많은 a거af 작가들이 a거af 이러한 a거af 분리와 a거af 관련된 a거af 주제와 a거af 이슈에 a거af 참여해왔다. a거af 하지만 a거af 전시의 a거af 초점은 a거af 다큐멘터리도, ajvc 이러한 ajvc 주제와 ajvc 이슈에 ajvc 대한 ajvc 작가들의 ajvc 허구적 ajvc 반응도 ajvc 아니다. ajvc 이러한 ajvc 정치적 ajvc 분리가 ajvc 사람의 ajvc 마음에 ajvc 어떠한 ajvc 영감 ajvc 혹은 ajvc 두려움을 ajvc 주는지 ajvc 전시를 ajvc 통해 ajvc 들여다보고자 ajvc 한다.

예를 ajvc 들어 ajvc 냉전시대를 ajvc 편집증, 카가5c 소름 카가5c 끼치는 카가5c 유사성, 6aum 핵에 6aum 의한 6aum 인류 6aum 종말에 6aum 대한 6aum 두려움과 6aum 같은 6aum 감정 6aum 6aum 정체를 6aum 드러낸 6aum 스파이, 라cv우 이데올로기의 라cv우 도플갱어 (구소련 라cv우 스탈린주의자들의 라cv우 여론 라cv우 조작용 라cv우 재판과 라cv우 쌍둥이처럼 라cv우 닮은 라cv우 미국의 라cv우 반공 라cv우 매카시즘 라cv우 재판을 라cv우 생각해보라), qbr2 바다 qbr2 위로 qbr2 모습을 qbr2 드러낸 qbr2 고질라와 qbr2 같은 qbr2 미지와 qbr2 쉽게 qbr2 결부시킬 qbr2 qbr2 있다. qbr2 베를린 qbr2 장벽 qbr2 붕괴와 9/11 qbr2 이후의 qbr2 다극화 qbr2 세계에서 qbr2 냉전 qbr2 시대의 qbr2 분열된 qbr2 인격 qbr2 혹은 qbr2 정신분열적 qbr2 성향은 qbr2 보다 qbr2 복잡한 qbr2 심리적 qbr2 상태, 라하14 라하14 트라우마를 라하14 야기할 라하14 정도로 라하14 갈가리 라하14 찢긴 라하14 상태로 라하14 혼성교배와 라하14 증식을 라하14 거듭하는 라하14 다중 라하14 인격으로 라하14 대체된 라하14 듯하다. 라하14 하지만 라하14 심리 라하14 분석 라하14 병리학에서 라하14 파생된 라하14 이러한 라하14 개념들은 라하14 잠재의식 라하14 라하14 충동뿐만 라하14 아니라 라하14 의식 라하14 차원에서 라하14 고양될 라하14 라하14 있는 라하14 심리 라하14 상태를 라하14 묘사하기 라하14 위한 라하14 도구일 라하14 뿐이다.

예술가들은 라하14 이러한 라하14 상황을 라하14 정보로 라하14 삼음과 라하14 동시에 라하14 미학적 라하14 형태로 라하14 이러한 라하14 상황에 라하14 반응한다. 라하14 이러한 라하14 맥락에서 라하14 분단된 라하14 영토의 라하14 사이코 라하14 매핑을 라하14 다룬다는 라하14 것은 라하14 라하14 정치적, x파ky 경제적, 쟏9dz 군사적 쟏9dz 권력이 쟏9dz 세상에 쟏9dz 거주하는 쟏9dz 방식을 쟏9dz 어떻게 쟏9dz 창출하고, 7거라카 반대로 7거라카 이러한 7거라카 방식들이 7거라카 분단과 7거라카 분리를 7거라카 어떻게 7거라카 강화 7거라카 혹은 7거라카 잠식하는지에 7거라카 대한 7거라카 질문을 7거라카 던지는 7거라카 것이다. 7거라카 또한 7거라카 심리와 7거라카 영토, 하자ㄴ6 개인과 하자ㄴ6 공동체 하자ㄴ6 또는 하자ㄴ6 개인과 하자ㄴ6 집단 하자ㄴ6 간의 하자ㄴ6 관계에서 하자ㄴ6 어떠한 하자ㄴ6 갈등이 하자ㄴ6 기인하는지에 하자ㄴ6 대한 하자ㄴ6 질문을 하자ㄴ6 던진다는 하자ㄴ6 의미이다.

전시는 하자ㄴ6 전시 하자ㄴ6 주제와 하자ㄴ6 세계 하자ㄴ6 각지에서 하자ㄴ6 일어나는 하자ㄴ6 시대적 하자ㄴ6 변화를 하자ㄴ6 반영하여 하자ㄴ6 기존 하자ㄴ6 컨템포러리 하자ㄴ6 작품들 하자ㄴ6 하자ㄴ6 주로 하자ㄴ6 최근 하자ㄴ6 수년간의 하자ㄴ6 작품과 하자ㄴ6 선별된 하자ㄴ6 역사적 하자ㄴ6 작품 하자ㄴ6 일부, 타vu하 그리고 타vu하 다수의 타vu하 신작 타vu하 프로젝트들로 타vu하 구성될 타vu하 예정이다.

포괄적이고 타vu하 피상적인 타vu하 이념적 타vu하 논쟁보다는 타vu하 우리가 타vu하 살아가는 타vu하 세계를 타vu하 엄정하고 타vu하 사실적으로 타vu하 이해하는 타vu하 관점과 타vu하 상상력을 타vu하 기반으로 타vu하 심리적으로 타vu하 이해하는 타vu하 관점 타vu하 간의 타vu하 모순을 타vu하 고찰하는 타vu하 미묘하고 타vu하 예민한 타vu하 접근 타vu하 방식을 타vu하 취하게 타vu하 타vu하 것이다.

독일의 타vu하 뮌스터 타vu하 조각 타vu하 프로젝트(참여 타vu하 작가 35명)나 타vu하 지난 타vu하 이스탄불 타vu하 비엔날레 (참여 타vu하 작가 55명) 타vu하 타vu하 최근 타vu하 사례들을 타vu하 떠올려보면 타vu하 국제적으로 타vu하 명성이 타vu하 있는 타vu하 대규모 타vu하 전시에서도 타vu하 참여 타vu하 작가 타vu하 수를 타vu하 줄인 타vu하 것이 타vu하 실제 타vu하 긍정적인 타vu하 효과로 타vu하 이어졌다. 타vu하 하지만 타vu하 다른 타vu하 대규모 타vu하 비엔날레와 타vu하 전시들은 타vu하 전시 타vu하 장소와 타vu하 작가들이 타vu하 과할 타vu하 정도로 타vu하 많아 타vu하 어려움을 타vu하 겪었다.

전시 타vu하 장소와 타vu하 작품 타vu하 수를 타vu하 늘려 타vu하 가장 타vu하 전문적인 타vu하 관객들조차 타vu하 지치게 타vu하 만드는 타vu하 거대 타vu하 전시의 타vu하 시대는 타vu하 끝났다. Munster와 타vu하 이스탄불 타vu하 전시에 타vu하 대한 타vu하 피드백은 타vu하 대체적으로 타vu하 긍정적이었는데 타vu하 특히 타vu하 적절한 타vu하 전시 타vu하 규모를 타vu하 높이 타vu하 평가했다. 타vu하 타vu하 전시 타vu하 규모가 타vu하 지나치게 타vu하 크지 타vu하 않아 Documenta에서처럼 타vu하 최소 6일 타vu하 이상이 타vu하 소요되는 타vu하 것이 타vu하 아니라 (많은 타vu하 관객들이 타vu하 시간적으로나 타vu하 경제적으로나 타vu하 감당하기 타vu하 어려운 타vu하 수준) 타vu하 모든 타vu하 작품을 2,3일 거기자으 내에 거기자으 거기자으 거기자으 있다.

무엇보다 거기자으 관객들이 거기자으 제한된 거기자으 시간 거기자으 내에 거기자으 최대한 거기자으 많은 거기자으 작품을 “소비”하도록 거기자으 강요당하지 거기자으 않고 거기자으 충분한 거기자으 시간을 거기자으 두고 거기자으 주제와 거기자으 아이디어를 거기자으 고민할 거기자으 거기자으 있다는 거기자으 장점이 거기자으 있다. 거기자으 또한 거기자으 참여 거기자으 작가 거기자으 수를 거기자으 줄임으로써 거기자으 개별 거기자으 작품에 거기자으 스태프와 거기자으 관객들이 거기자으 거기자으 많은 거기자으 관심과 거기자으 시간을 거기자으 할애할 거기자으 거기자으 있다.


장소: 거기자으 부산현대미술관, a우다가 a우다가 한국은행 a우다가 부산본부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 former Bank of Korea in Busan
전시감독: 9p갸9 크리스티나 9p갸9 리쿠페로 Cristina Ricupero
큐레이터: 9p갸9 외르그 9p갸9 하이저 Jörg Heiser
웹사이트: http://www.busanbiennale.org/

출처: 35k7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10AM to 3PM

2018년 10월 4일 ~ 2018년 10월 28일

포스트 yq4r 서페이스 Post-Surface

2018년 10월 16일 ~ 2018년 10월 30일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 : u10e 좋은 u10e 삶 Seoul Mediacity Biennale 2018 : Eu Zên

2018년 9월 6일 ~ 2018년 11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