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비엔날레 : 비록 떨어져 있어도 Busan Biennale 2018 : Divided We Stand

부산현대미술관

2018년 9월 8일 ~ 2018년 11월 11일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기cㅓl 지역 기cㅓl 작가들의 기cㅓl 자발적인 기cㅓl 의지로 기cㅓl 탄생한 기cㅓl 대한민국 기cㅓl 최초의 기cㅓl 비엔날레인 기cㅓl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기cㅓl 바다를 기cㅓl 배경으로 기cㅓl 기cㅓl 자연환경미술제인 기cㅓl 부산국제바다미술제, 7tq갸 그리고 1991년의 7tq갸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7tq갸 통합되어 7tq갸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7tq갸 출범한 7tq갸 이후, ry자갸 격년제 ry자갸 국제현대미술전시로 ry자갸 개최되고 ry자갸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ry자갸 정치적인 ry자갸 논리 ry자갸 혹은 ry자갸 정책의 ry자갸 필요성에 ry자갸 의해 ry자갸 발생한 ry자갸 것이 ry자갸 아니라, t바거v 부산 t바거v 지역미술인들의 t바거v 순수한 t바거v 의지와 t바거v 자발적인 t바거v 참여로 t바거v 시작되었다는 t바거v 점에서 t바거v 여타 t바거v 비엔날레와는 t바거v 다른 t바거v 고유한 t바거v 특성을 t바거v 지니고 t바거v 있습니다. t바거v 또한 t바거v 지역의 t바거v 미술인들이 t바거v 보여 t바거v 주었던 t바거v 부산문화에 t바거v 대한 t바거v 지역적 t바거v 고민과 t바거v 실험성 t바거v 등은 t바거v 오늘날까지도 t바거v 부산비엔날레 t바거v 정체성 t바거v 형성의 t바거v 중요한 t바거v 기반이 t바거v 되었습니다.

현대미술전, xdpu 조각심포지엄, rodㅐ 바다미술제의 3가지 rodㅐ 행사가 rodㅐ 합쳐진 rodㅐ 경우는 rodㅐ 부산비엔날레가 rodㅐ 전세계에서 rodㅐ 유일합니다. rodㅐ 또한 rodㅐ 행사를 rodㅐ 통해 rodㅐ 형성된 rodㅐ 국제적인 rodㅐ 네트워크는 rodㅐ 국내 rodㅐ 미술을 rodㅐ 해외에 rodㅐ 소개하고 rodㅐ 확장시킴과 rodㅐ 동시에 rodㅐ 글로벌한 rodㅐ 문화적 rodㅐ 소통으로서 rodㅐ 지역문화 rodㅐ 발전을 rodㅐ 이끄는 rodㅐ 역할을 rodㅐ 해왔습니다.

태동으로부터 38년째에 rodㅐ 접어든 rodㅐ 부산비엔날레는 rodㅐ 현대미술의 rodㅐ 대중화, v으2n v으2n 일상 v으2n 속의 v으2n 예술 v으2n 실현을 v으2n 목표로 v으2n 하며 v으2n 실험적인 v으2n 현대미술 v으2n 교류의 v으2n 장을 v으2n 이어가고 v으2n 있습니다.


전시주제

비록 v으2n 떨어져 v으2n 있어도 Divided We Stand비록 v으2n 떨어져 v으2n 있어도 Divided We Stand

2018부산비엔날레 <비록 v으2n 떨어져 v으2n 있어도>의 v으2n 주제는 ‘분열된 v으2n 영토’이다. v으2n 전쟁이나 v으2n 식민지화, 15ㅓ카 적대적 15ㅓ카 외교 15ㅓ카 관계 15ㅓ카 등에 15ㅓ카 의해 15ㅓ카 수많은 15ㅓ카 국가들은 15ㅓ카 분단되었고, ㅈ다우4 같은 ㅈ다우4 민족끼리 ㅈ다우4 무리 ㅈ다우4 지어 ㅈ다우4 살아가던 ㅈ다우4 지역들도 ㅈ다우4 분열을 ㅈ다우4 겪었다. ㅈ다우4 그런데 ㅈ다우4 중요한 ㅈ다우4 것은 ㅈ다우4 이러한 ㅈ다우4 분열은 ㅈ다우4 영토만이 ㅈ다우4 아니라, 히h아b 사람들의 히h아b 심령(心靈)에도 히h아b 작용한다는 히h아b 점이다.

영토가 히h아b 분열, yㅐlb 분할되는 yㅐlb 과정은 yㅐlb 일반 yㅐlb 대중을 yㅐlb 비롯해 yㅐlb 특히 yㅐlb 예술적 yㅐlb 심상에 yㅐlb 어떠한 yㅐlb 정서를 yㅐlb 불러 yㅐlb 일으키고, 거k3카 거k3카 어떠한 거k3카 새로운 거k3카 조건을 거k3카 부여하는가? 거k3카 거꾸로 거k3카 다시 거k3카 생각해 거k3카 보자면, ke다ㄴ 애초에 ke다ㄴ 어떠한 ke다ㄴ 심적 ke다ㄴ 경향이 ke다ㄴ 이러한 ke다ㄴ 분열을 ke다ㄴ 초래하는가?

정치적, 갸s2으 역사적인 갸s2으 측면에서 갸s2으 살펴보면, q카0파 분할된 q카0파 영토 q카0파 혹은 q카0파 일전에 q카0파 분단을 q카0파 겪은 q카0파 국가들은 q카0파 많다. q카0파 제2차 q카0파 세계대전 q카0파 이후 q카0파 달라진 q카0파 세계지도만 q카0파 보더라도 q카0파 수많은 q카0파 사례가 q카0파 있다. q카0파 인도와 q카0파 파키스탄, 아갸oa 수단, ykd바 독일, ㅓㅓ우ㅑ ㅓㅓ우ㅑ 유고슬라비아, l타걷거 l타걷거 소련, 우ㅓl하 중국과 우ㅓl하 타이완, 파ㅐo아 베트남, 우7다히 이스라엘과 우7다히 팔레스타인, 6w걷차 그리고 6w걷차 바로 6w걷차 한반도.

지구상의 6w걷차 수많은 6w걷차 분할된 6w걷차 영토를 6w걷차 심리적 6w걷차 차원에서 6w걷차 재구성한다는 6w걷차 것은 6w걷차 어떻게 6w걷차 정치적, ㅐ갸쟏카 경제적, 5k나r 군사적 5k나r 권력이 5k나r 5k나r 세계를 5k나r 작금의 5k나r 양태로 5k나r 직조하고 5k나r 장악하게 5k나r 되었는지 5k나r 자문하고, 자3차g 자3차g 나아가 자3차g 역으로 자3차g 어떻게 자3차g 자3차g 과정 자3차g 속에서 자3차g 분열 자3차g 자3차g 분할이 자3차g 한층 자3차g 강화되거나 자3차g 약화되었는지 자3차g 고민하는 자3차g 것을 자3차g 의미한다. 자3차g 이는 자3차g 또한 자3차g 심리와 자3차g 영토, fㅓ51 개인과 fㅓ51 공동체(혹은 fㅓ51 사람들) fㅓ51 사이의 fㅓ51 관계에 fㅓ51 따라 fㅓ51 어떻게 fㅓ51 다른 fㅓ51 형태의 fㅓ51 분쟁이 fㅓ51 발생하는지 fㅓ51 생각해 fㅓ51 보는 fㅓ51 것을 fㅓ51 뜻하기도 fㅓ51 한다. fㅓ51 따라서 fㅓ51 이번 fㅓ51 비엔날레는 fㅓ51 fㅓ51 논의에 fㅓ51 가장 fㅓ51 부합하는 fㅓ51 한반도의 fㅓ51 분단 fㅓ51 상황을 fㅓ51 출발점으로 fㅓ51 삼았다.

전시는 fㅓ51 분열된 fㅓ51 영토에 fㅓ51 연관된 fㅓ51 주요 fㅓ51 이슈들을 fㅓ51 단순히 fㅓ51 나열식으로 fㅓ51 묘사 fㅓ51 하거나 fㅓ51 언급하는 fㅓ51 fㅓ51 그치지 fㅓ51 않는다. fㅓ51 대신에 fㅓ51 참여 fㅓ51 작가들은 fㅓ51 다양한 fㅓ51 각도에서 fㅓ51 이번 fㅓ51 전시의 fㅓ51 주제에 fㅓ51 접근한다. fㅓ51 직접적으로 fㅓ51 fㅓ51 주제를 fㅓ51 다루는 fㅓ51 작품이 fㅓ51 있는가 fㅓ51 하면, i하거3 여기서 i하거3 파생되는 i하거3 하위 i하거3 주제를 i하거3 검토하며 i하거3 i하거3 i하거3 정신적, 29카우 역사적 29카우 혹은 29카우 개념적 29카우 방식으로 29카우 작용하는 29카우 작품도 29카우 있다. 29카우 29카우 구체적인 29카우 주제를 29카우 살펴보면, ㅓpy아 국가 ㅓpy아 주도의 ㅓpy아 통제로 ㅓpy아 인해 ㅓpy아 분할된 ㅓpy아 지역들, agbㄴ 대중문화 agbㄴ agbㄴ 심리적 agbㄴ 조정, 으다ㄴ8 국가 으다ㄴ8 정체성에 으다ㄴ8 대한 으다ㄴ8 불안감, p카사가 이념 p카사가 p카사가 프로파간다의 p카사가 흔적으로 p카사가 남은 p카사가 기념물이나 p카사가 동상, ㅓ라2ㅑ 민족주의 ㅓ라2ㅑ ㅓ라2ㅑ 식민주의 ㅓ라2ㅑ 맥락에서 ㅓ라2ㅑ 발생하는 ㅓ라2ㅑ 인종차별, 나ㅓㅈb 성차별 나ㅓㅈb 나ㅓㅈb 계급갈등, 쟏lㅐ6 기후변화 쟏lㅐ6 쟏lㅐ6 생태계 쟏lㅐ6 재해, 갸svg 그리고 갸svg 전쟁과 갸svg 강제 갸svg 이주에 갸svg 이어 갸svg 수반되는 갸svg 편집증 갸svg 갸svg 외상 갸svg 갸svg 장애 갸svg 등에 갸svg 이른다.

올해 갸svg 부산비엔날레는 갸svg 부산현대미술관 갸svg 갸svg 갸svg 한국은행 갸svg 부산본부 갸svg 건물에서 갸svg 개최된다. 갸svg 새로 갸svg 개관한 갸svg 부산현대미술관에서는 갸svg 과거 갸svg 냉전 갸svg 시대를 갸svg 비롯해 갸svg 오늘날 갸svg 다시 갸svg 냉전 갸svg 상태로 갸svg 회귀하고 갸svg 있는 갸svg 기이한 갸svg 상황을 갸svg 중점적으로 갸svg 살펴본다. 갸svg 갸svg 한국은행 갸svg 부산본부에서는 갸svg 현재 갸svg 우리 갸svg 사회의 갸svg 정황을 갸svg 과학소설의 갸svg 관점에서 갸svg 바라보고, nrㅓ걷 이를 nrㅓ걷 토대로 nrㅓ걷 구상한 nrㅓ걷 대안적, p3mㅓ 미래지향적 p3mㅓ 시나리오들이 p3mㅓ 펼쳐진다.


장소: p3mㅓ 부산현대미술관, ㅓs9r ㅓs9r 한국은행 ㅓs9r 부산본부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 former Bank of Korea in Busan
전시감독: 걷ㅓsk 크리스티나 걷ㅓsk 리쿠페로 Cristina Ricupero
큐레이터: 걷ㅓsk 외르그 걷ㅓsk 하이저 Jörg Heiser
웹사이트: http://www.busanbiennale.org/

출처: ㅈㅐyㅓ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삼일운동 100주년 1fu타 간송특별전 1fu타 대한콜랙숀

2019년 1월 4일 ~ 2019년 3월 31일

김보민 v파56 개인전 : v파56 나는 v파56 멀리 v파56 있었다 BoMin Kim : I was far away

2019년 2월 8일 ~ 2019년 2월 28일

함미나 걷qgj 개인전 : Where is Bushman?

2019년 2월 1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