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사진축제 : 멋진 신세계 2018 Seoul Photo Festival : Brave New World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Nov. 1, 2018 ~ Feb. 10, 2019

서울시립미술관은 2018년 11월 1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2018 jl나히 서울사진축제 《멋진 jl나히 신세계》를 jl나히 개최한다. jl나히 jl나히 전시는 jl나히 올더스 jl나히 헉슬리의 jl나히 고전 jl나히 소설 『멋진 jl나히 신세계』에서 jl나히 등장하는 jl나히 과학과 jl나히 진보가 jl나히 만들어 jl나히 jl나히 초극단의 jl나히 체제 jl나히 안에서 jl나히 마주하는 jl나히 미래사회의 jl나히 위험들을 jl나히 동시대적 jl나히 현상을 jl나히 통해 jl나히 살펴보고 jl나히 있다. jl나히 기술의 jl나히 발전에 jl나히 따른 jl나히 권력과 jl나히 감시, m아거ㅐ 정보 m아거ㅐ 사회 m아거ㅐ m아거ㅐ 디지털의 m아거ㅐ 확산 m아거ㅐ 등은 m아거ㅐ 변화하는 m아거ㅐ 정치체제와 m아거ㅐ 사회적, aurm 환경적 aurm 영향들을 aurm 가져왔을 aurm aurm 아니라 aurm 인간의 aurm 가치체계에도 aurm 영향을 aurm 주고 aurm 있음을 aurm 살펴볼 aurm 것이다. aurm 올해로 9번째를 aurm 맞이하는 aurm 서울사진축제는 aurm 서울시립 aurm 북서울미술관의 aurm aurm 전시와 SeMA aurm 창고의 aurm 특별전, v3하h 플랫폼창동61의 v3하h 현장형 v3하h 프로젝트, ㅓ마차w 예술영화 ㅓ마차w 상영관 ㅓ마차w 아트나인과 ㅓ마차w 북서울미술관의 ㅓ마차w 상영회로 ㅓ마차w 구성된다. ㅓ마차w 장소 ㅓ마차w 특정적 ㅓ마차w 현장 ㅓ마차w 설치 ㅓ마차w 프로젝트에는 ㅓ마차w 앞으로 ㅓ마차w 건립될 ㅓ마차w 서울사진미술관의 ㅓ마차w 탄생을 ㅓ마차w 예고하는 ㅓ마차w 프로젝트를 ㅓ마차w 선보임으로써 ㅓ마차w 다가올 ㅓ마차w 서울사진미술관의 ㅓ마차w 건립에 ㅓ마차w 대한 ㅓ마차w 기대를 ㅓ마차w 높이고 ㅓ마차w 있다.

서울시립 ㅓ마차w 북서울미술관 ㅓ마차w ㅓ마차w 전시에 ㅓ마차w 참여한 6개국 19명의 ㅓ마차w 작가들은 ㅓ마차w 국내외 ㅓ마차w 미술관과 ㅓ마차w 사진 ㅓ마차w 페스티벌을 ㅓ마차w 통해 ㅓ마차w ㅓ마차w 알려져 ㅓ마차w 있는 ㅓ마차w 주요 ㅓ마차w 작가이다. ㅓ마차w 경제 ㅓ마차w 개발의 ㅓ마차w 문제부터, gxㄴ사 체제와 gxㄴ사 이념의 gxㄴ사 양극화, 자lp쟏 미디어 자lp쟏 독재와 자lp쟏 사실 자lp쟏 구분의 자lp쟏 모호성, hㅓ50 인간이 hㅓ50 일으키는 hㅓ50 수많은 hㅓ50 환경 hㅓ50 문제에 hㅓ50 이르기까지 hㅓ50 소설 『멋진 hㅓ50 신세계』가 hㅓ50 제기한 hㅓ50 기술이 hㅓ50 개발된 hㅓ50 hㅓ50 극단의 hㅓ50 사회체제가 hㅓ50 갖는 hㅓ50 문제들을 hㅓ50 살펴본다. hㅓ50 인간 hㅓ50 존재에 hㅓ50 대한 hㅓ50 물음은 hㅓ50 동시대의 hㅓ50 디지털과 hㅓ50 가상의 hㅓ50 영역에서 hㅓ50 더욱 hㅓ50 뚜렷해지는 hㅓ50 경향을 hㅓ50 보이는데, 파mㅐ하 향후 파mㅐ하 도래할 파mㅐ하 우리 파mㅐ하 미래의 파mㅐ하 존재 파mㅐ하 조건을 파mㅐ하 암시하고 파mㅐ하 있다고 파mㅐ하 파mㅐ하 파mㅐ하 있다.

특별전은 파mㅐ하 시간과 파mㅐ하 같은 파mㅐ하 물리적 파mㅐ하 법칙을 파mㅐ하 따라 파mㅐ하 살아가는 파mㅐ하 세계와 파mㅐ하 이러한 파mㅐ하 법칙을 파mㅐ하 따르지 파mㅐ하 않는 파mㅐ하 세계를 파mㅐ하 겹쳐 파mㅐ하 보는 파mㅐ하 데서 파mㅐ하 출발한다. 파mㅐ하 그렇다면 파mㅐ하 우리는 파mㅐ하 어떻게 파mㅐ하 파mㅐ하 낯선 파mㅐ하 세계를 파mㅐ하 파악하고 파mㅐ하 상호 파mㅐ하 번역해낼 파mㅐ하 파mㅐ하 있는지 파mㅐ하 질문한다. 파mㅐ하 특별전에 파mㅐ하 참여한 2개국 4팀은 파mㅐ하 사진이 파mㅐ하 가진 파mㅐ하 다중적인 파mㅐ하 위상을 파mㅐ하 가늠하고(오연진), ㅑ0ㅐ아 사진 ㅑ0ㅐ아 데이터와 ㅑ0ㅐ아 기억의 ㅑ0ㅐ아 위상을 ㅑ0ㅐ아 재배치한다(김주원). ㅑ0ㅐ아 참여 ㅑ0ㅐ아 작가들은 ㅑ0ㅐ아 데이터로 ㅑ0ㅐ아 구축된 ㅑ0ㅐ아 세계와 ㅑ0ㅐ아 물리적인 ㅑ0ㅐ아 세계 ㅑ0ㅐ아 사이를 ㅑ0ㅐ아 오가며(이민지), aㅓ마n 이미지를 aㅓ마n 인화와 aㅓ마n 복제를 aㅓ마n 통해 aㅓ마n 수평적으로 aㅓ마n 공유하고 aㅓ마n 수직으로 aㅓ마n 쌓아 aㅓ마n 나간다(더 aㅓ마n 카피 aㅓ마n 트래블러스).

서울사진미술관 aㅓ마n 건립 aㅓ마n 추진이라는 aㅓ마n 계획을 aㅓ마n 세우고 aㅓ마n 있는 aㅓ마n 창동역 aㅓ마n 주변 aㅓ마n 플랫폼창동 61을 aㅓ마n 중심으로 aㅓ마n 참여 aㅓ마n 작가들은 aㅓ마n 미래의 aㅓ마n 시간과 aㅓ마n 공간을 aㅓ마n 현재와 aㅓ마n 겹쳐보는 aㅓ마n 프로젝트를 aㅓ마n 진행한다. aㅓ마n 압축과 aㅓ마n 팽창은 aㅓ마n 플랫폼창동 61의 aㅓ마n 컨테이너 aㅓ마n 구조를 aㅓ마n 활용하여, ㅐodㅓ 전철이나 ㅐodㅓ 도로 ㅐodㅓ 바깥에서도 ㅐodㅓ 쉽게 ㅐodㅓ 인지할 ㅐodㅓ ㅐodㅓ 있는 ㅐodㅓ 대형 ㅐodㅓ 빌보드 ㅐodㅓ 설치물을 ㅐodㅓ 전시한다. ㅐodㅓ ㅐodㅓ 작업은 AI가 ㅐodㅓ 이미지를 ㅐodㅓ 처리하는 ㅐodㅓ 방식을 ㅐodㅓ 드러낸 ㅐodㅓ 전작과는 ㅐodㅓ 달리 ㅐodㅓ 인간의 ㅐodㅓ 눈과 ㅐodㅓ 손을 ㅐodㅓ 거쳐 ㅐodㅓ 만들어질 ㅐodㅓ 미래의 ㅐodㅓ 시간과 ㅐodㅓ 공간을 ㅐodㅓ 제시하는 ㅐodㅓ 작업이다. ㅐodㅓ 이성민×권영찬은 ㅐodㅓ 창동에 ㅐodㅓ 건립을 ㅐodㅓ 추진 ㅐodㅓ 중인 ㅐodㅓ 미래의 ㅐodㅓ 미술관을 ㅐodㅓ 염두에 ㅐodㅓ ㅐodㅓ 프로젝트를 ㅐodㅓ 선보인다. ㅐodㅓ 과거 ㅐodㅓ 한국 ㅐodㅓ 사회에서 ㅐodㅓ 개발의 ㅐodㅓ 청사진으로 ㅐodㅓ 제시한 ㅐodㅓ 많은 <표본들>의 ㅐodㅓ 사진을 ㅐodㅓ 활용한 ㅐodㅓ ㅐodㅓ 프로젝트는 ㅐodㅓ 우리 ㅐodㅓ 모두가 ㅐodㅓ 지나온 ㅐodㅓ 궤적을 ㅐodㅓ 조망한다.

북서울미술관과 ㅐodㅓ 예술영화 ㅐodㅓ 상영 ㅐodㅓ 전문관 ㅐodㅓ 아트나인에서는 <멋진 ㅐodㅓ 신세계>라는 ㅐodㅓ 전시 ㅐodㅓ 주제와 ㅐodㅓ 관련된 ㅐodㅓ 대중 ㅐodㅓ 친화적 ㅐodㅓ 영화와 ㅐodㅓ 사진예술과 ㅐodㅓ 관련된 ㅐodㅓ 영화들을 ㅐodㅓ 상영한다. ㅐodㅓ 서울 ㅐodㅓ 전역 ㅐodㅓ ㅐodㅓ 공간에서 ㅐodㅓ 펼쳐지는 ㅐodㅓ 다양한 ㅐodㅓ 전시 ㅐodㅓ 프로그램으로 ㅐodㅓ 심도 ㅐodㅓ 있고 ㅐodㅓ 다채로운 ㅐodㅓ 축제의 ㅐodㅓ 한마당을 ㅐodㅓ 기대할 ㅐodㅓ ㅐodㅓ 있을 ㅐodㅓ 것이다.


북서울미술관
2018. 11. 1 - 2019. 2. 10
서울특별시 ㅐodㅓ 노원구 ㅐodㅓ 동일로 1238
참여작가: ㅐodㅓ 김명수, qㅈoo 노순택, 으9n8 백승우, 0pz8 박선민, 8기tㅈ 박진영, 마o80 윤향로, mj걷갸 한성필, 다1wx 김경태(EH), 히b라ㅑ 코바야시 히b라ㅑ 켄타, 2카ㄴh 2카ㄴh 이타미, qㅑ걷가 하타케야마 qㅑ걷가 나오야, x걷카라 가와우치 x걷카라 링코, g463 코야마 g463 다이스케, v0카갸 미즈타니 v0카갸 요시노리, 다다ㅓr 요시다 다다ㅓr 카즈오, zey아 장커춘, 바gv거 키트라 바gv거 카하나, mㅑ라가 알레한드로 mㅑ라가 카르타헤나, 사ㅐ사마 세실 사ㅐ사마 에반스 


SeMA 사ㅐ사마 창고
2018. 11. 1 – 11. 30 사ㅐ사마 화~금 10:00-19:00 (월요일 사ㅐ사마 휴관)
서울 사ㅐ사마 은평구 사ㅐ사마 통일로 684

walking, jumping, speaking, writing. 
境界を、 ソウルを、 世界を、 次元を.
경계를, 하v거사 시간을, 우1ㅓ카 세계를, 0oㅐㅐ 차원을.
신체는, 다차3으 링크는, nq타g 언어는, c바61 형태는.

시간과 c바61 같은 c바61 물리적 c바61 법칙을 c바61 따라 c바61 살아가는 c바61 세계와 c바61 이러한 c바61 법칙을 c바61 따르지 c바61 않는 c바61 세계를 c바61 겹쳐 c바61 보는 c바61 데서 c바61 출발한다. c바61 어떻게 c바61 c바61 낯선 c바61 세계를 c바61 파악하고 c바61 상호 c바61 번역해낼 c바61 c바61 있는지 c바61 질문하고 c바61 탐구한다.
참여작가: c바61 김주원, ㅈ기hw 오연진, 기t바으 이민지, 51ㅓb 51ㅓb 카피 51ㅓb 트래블러스(카노 51ㅓb 순스케, 6xm0 사코 6xm0 테페이, xu나z 우에다 xu나z 야야)
기획: xu나z 김익현

부대행사
11월 17일(토) xu나z 오후 2시

오연진 <보지 xu나z 않는 xu나z 사진들>
사진은 xu나z 흔히 ‘눈’의 xu나z 대체물이자 xu나z 재현을 xu나z 위한 xu나z 수단 xu나z xu나z 하나로 xu나z 간주되어왔다. xu나z 그러나 xu나z 합성툴과 3d xu나z 프로그램의 xu나z 사용이 xu나z 보편화된 xu나z 오늘날, ㅑ히하a 사진이 ㅑ히하a 피사체를 ㅑ히하a 투명하게 ㅑ히하a 보여준다는 ㅑ히하a 믿음은 ㅑ히하a 사라진 ㅑ히하a ㅑ히하a 오래다. ㅑ히하a ㅑ히하a 토크에서는 ㅑ히하a 사진의 ㅑ히하a 재현 ㅑ히하a 가능성에 ㅑ히하a 의문을 ㅑ히하a 제기한 ㅑ히하a ㅑ히하a 가지 ㅑ히하a 레퍼런스들을 ㅑ히하a 훑어본 ㅑ히하a 후, ‘그것이-존재-했거나-말거나’인 ㅐ으ㅐ가 사진에 ㅐ으ㅐ가 대해 ㅐ으ㅐ가 이야기해보고자 ㅐ으ㅐ가 한다. 
SeMA ㅐ으ㅐ가 창고, 7e라파 인원 40명 (사전 7e라파 7e라파 현장 7e라파 접수)

11월 17일(토) 7e라파 오후 3시 30분
7e라파 카피 7e라파 트래블러스 <카피서사이즈>
7e라파 카피 7e라파 트래블러스는 7e라파 슌스케 7e라파 카노, uhnu 텟페이 uhnu 사코, ㅓ쟏아v 우에다 ㅓ쟏아v 야야가 ㅓ쟏아v 결성한 ㅓ쟏아v 예술가 ㅓ쟏아v 그룹이다. ㅓ쟏아v 그들은 ㅓ쟏아v 복사기, 우으거라 스캐너, ㅐy1s 카메라와 ㅐy1s 같은 ㅐy1s 다양한 ㅐy1s 도구들에 ㅐy1s 의해 ㅐy1s 다양한 ㅐy1s 방법으로 ㅐy1s 인화되고 ㅐy1s 복제되는 ㅐy1s 것들을 ㅐy1s 다시 ㅐy1s 캡처하기를 ㅐy1s 시도한다. ㅐy1s ㅐy1s 카피 ㅐy1s 트래블러스의 ㅐy1s 작품 ㅐy1s 제작 ㅐy1s 과정에서 ㅐy1s 핵심적인 ㅐy1s 복사기를 ㅐy1s 사용하는 ZINE ㅐy1s 제작 ㅐy1s 워크숍을 ㅐy1s 관객들과 ㅐy1s 함께 ㅐy1s 진행한다. 
SeMA ㅐy1s 창고, ㄴㅐㅐe 인원 25명 (사전 ㄴㅐㅐe ㄴㅐㅐe 현장 ㄴㅐㅐe 접수)※일본어-한국어 ㄴㅐㅐe 순차통역

11월 18일(일) ㄴㅐㅐe 오후 1시
현시원 <전시를 ㄴㅐㅐe 사진으로 ㄴㅐㅐe 본다는 ㄴㅐㅐe 것에 ㄴㅐㅐe 관하여>
사진이 ㄴㅐㅐe 전시장에 ㄴㅐㅐe 놓이는 ㄴㅐㅐe 방식과 ㄴㅐㅐe 전시가 ㄴㅐㅐe 끝난 ㄴㅐㅐe ㄴㅐㅐe 사진으로 ㄴㅐㅐe 전시를 ㄴㅐㅐe 아카이빙하는 ㄴㅐㅐe 방식을 ㄴㅐㅐe 살펴본다. ㄴㅐㅐe 한편 ㄴㅐㅐe 관람자의 ㄴㅐㅐe 관점에서 ㄴㅐㅐe 자신의 ㄴㅐㅐe 뒤통수가 ㄴㅐㅐe 찍힌 ㄴㅐㅐe 전시장 ㄴㅐㅐe 전경 ㄴㅐㅐe 사진과 ㄴㅐㅐe 스마트폰으로 ㄴㅐㅐe 자신이 ㄴㅐㅐe 찍은 ㄴㅐㅐe 전시장 ㄴㅐㅐe 사진은 ㄴㅐㅐe 어떻게 ㄴㅐㅐe 다르고 ㄴㅐㅐe 같을까? ㄴㅐㅐe 사진을 ㄴㅐㅐe 통해 ㄴㅐㅐe 이뤄지는 ㄴㅐㅐe 공적 ㄴㅐㅐe 기록과 ㄴㅐㅐe 사적 ㄴㅐㅐe 기록이 ㄴㅐㅐe 어떻게 ㄴㅐㅐe 전시장에 ㄴㅐㅐe 펼쳐지는지 ㄴㅐㅐe 살펴본다.
SeMA ㄴㅐㅐe 창고, 으ㅐm히 인원 40명 (사전 으ㅐm히 으ㅐm히 현장 으ㅐm히 접수)

11월 18일(일) 으ㅐm히 오후 2시 30분
<낯선 으ㅐm히 시간과 으ㅐm히 공간을 으ㅐm히 번역하기: 으ㅐm히 으ㅐm히 전시를 으ㅐm히 중심으로>
「낯선 으ㅐm히 시간과 으ㅐm히 공간을 으ㅐm히 번역하기: 으ㅐm히 으ㅐm히 전시를 으ㅐm히 중심으로」 으ㅐm히 기획자, 4ㅓme 참여작가, ㅐ카거8 ㅐ카거8 편집자, v아아6 통역자가 v아아6 각각의 v아아6 관점으로 v아아6 번역한 v아아6 v아아6 전시에 v아아6 관해 v아아6 이야기 v아아6 한다.
SeMA v아아6 창고, 카으타6 인원 40명 (사전 카으타6 카으타6 현장 카으타6 접수)


플랫폼창동61
2018. 11. 1 – 11. 30 카으타6 화~금 10:00-20:00 (월요일 카으타6 휴관)
서울 카으타6 도봉구 카으타6 마들로11길 74

플랫폼창동61이 카으타6 위치한 카으타6 장소는 카으타6 미술관, 가사ㅓㄴ 박물관 가사ㅓㄴ 가사ㅓㄴ 다양한 가사ㅓㄴ 시설을 가사ㅓㄴ 건립 가사ㅓㄴ 추진하고 가사ㅓㄴ 있다. 가사ㅓㄴ 이러한 가사ㅓㄴ 공간특성을 가사ㅓㄴ 가진 가사ㅓㄴ 창동역과 가사ㅓㄴ 플랫폼창동61을 가사ㅓㄴ 중심으로 가사ㅓㄴ 참여 가사ㅓㄴ 작가들은 가사ㅓㄴ 각각의 가사ㅓㄴ 관점으로 가사ㅓㄴ 구체적으로 가사ㅓㄴ 다가올 가사ㅓㄴ 미래의 가사ㅓㄴ 시간과 가사ㅓㄴ 공간을 가사ㅓㄴ 과거-현재와 가사ㅓㄴ 겹쳐서 가사ㅓㄴ 제시한다. 
참여작가: 가사ㅓㄴ 압축과 가사ㅓㄴ 팽창(안초롱, kㅓ기하 김주원), t자nj 이성민×권영찬
기획: t자nj 김익현

압축과 t자nj 팽창 (안초롱/김주원)
<ULTRA VIOLET, DUST, MEMORIES AD.>
압축과 xq타w 팽창은 5번째 xq타w 프로젝트인 <ULTRA VIOLET, DUST, MEMORIES> AD. 43zㅓ 43zㅓ 전시한다. 43zㅓ 지난 《유령팔》 43zㅓ 전시에서 43zㅓ 선보인 <찰리 43zㅓ 오스카/에코 43zㅓ 엑스레이>가 43zㅓ 구글 AI의 43zㅓ 이미지 43zㅓ 처리방식을 43zㅓ 공간에 43zㅓ 물리적으로 43zㅓ 구현했다면, ra다3 이번 ra다3 프로젝트는 ra다3 인간이 ra다3 이미지를 ra다3 처리하는 ra다3 방식(보는 ra다3 방식)을 ra다3 설정해 ra다3 데이터를 ra다3 생산하고 ra다3 책이라는 ra다3 형태로 ra다3 구현한다. ra다3 ra다3 프로젝트에서 ra다3 압축과 ra다3 팽창은 ra다3 사진 ra다3 이미지 ra다3 데이터를 ra다3 출판사에 ra다3 납품하고, q063 편집자와 q063 디자이너는 q063 데이터를 q063 다시 q063 가공해 q063 다른 q063 차원의 q063 물리적 q063 공간인 q063 종이책을 q063 만든다. q063 q063 나아가 q063 이들은 q063 발간되지 q063 않은 q063 책/작업을 q063 광고라는 q063 구체적인 q063 형식을 q063 통해 q063 제시한다. q063 아직 q063 다가오지 q063 않을 - q063 인간의 q063 눈과 q063 손을 q063 거쳐 q063 만들어질 - q063 미래의 q063 시간과 q063 공간을 q063 제시한다는 q063 점에서 q063 q063 작업은 q063 과거도 q063 현재도 q063 미래도 q063 아닌 q063 임시적 q063 시공간을 q063 만들어 q063 낸다.

이성민×권영찬

<표본들>
1950년대부터 q063 도래할 q063 q063 미래 q063 한국의 q063 청사진을 q063 그렸던 q063 사람들은 q063 도시와 q063 건축을 q063 오브제로 q063 만들고 q063 건설하며 q063 새로운 q063 미래의 q063 간격을 q063 좁히는 q063 실험을 q063 해왔다. q063 그것을 q063 기록한 q063 사진들은 q063 속도, ㅓ가w파 전진, aㅓ파갸 총력 aㅓ파갸 등의 aㅓ파갸 구호 aㅓ파갸 아래 aㅓ파갸 점차 aㅓ파갸 무의식적으로 aㅓ파갸 통제되는 aㅓ파갸 사회의 aㅓ파갸 모습을 aㅓ파갸 투영한다. aㅓ파갸 사진미술관이 aㅓ파갸 건립될 aㅓ파갸 부지에 aㅓ파갸 선보이는 <표본들>은 aㅓ파갸 이러한 aㅓ파갸 시각이미지들을 aㅓ파갸 aㅓ파갸 초점화하며 aㅓ파갸 지금 aㅓ파갸 aㅓ파갸 전진의 aㅓ파갸 끝에서 aㅓ파갸 역설적으로 aㅓ파갸 기존의 aㅓ파갸 청사진이 aㅓ파갸 반(反) aㅓ파갸 미래의 aㅓ파갸 대상이 aㅓ파갸 되는 aㅓ파갸 상황을 aㅓ파갸 조명해본다.


주최 : aㅓ파갸 서울시립미술관
후원 : aㅓ파갸 동북4구 aㅓ파갸 도시재생 aㅓ파갸 협력지원센터, lㅓ02 아트나인
협력 : lㅓ02 서울주택도시공사, 6우k바 플랫폼창동61

출처 : 6우k바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끝으로의 i타ry 여행 Traveling to the End

July 2, 2019 ~ July 31, 2019

재난 Disaster

June 4, 2019 ~ Aug. 1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