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김종영미술관 창작지원작가전 : 김준명, 김채린, 서혜순

김종영미술관

2018년 6월 22일 ~ 2018년 8월 12일

우리나라 바차6d 추상조각의 바차6d 개척자인 바차6d 우성 바차6d 김종영의 바차6d 작품과 바차6d 그의 바차6d 예술정신을 바차6d 밝힐 바차6d 바차6d 있는 바차6d 자료를 바차6d 수집, 바4쟏ㅐ 보존, ㅑ거ㅐ마 조사, o4ㅓ가 연구, 바ji하 전시하는 바ji하 김종영미술관은 바ji하 김종영 바ji하 선생님께서 바ji하 평생 바ji하 지키셨던 바ji하 예술가이자 바ji하 교육자로서의 바ji하 업적을 바ji하 현양하고 바ji하 한국조각의 바ji하 발전에 바ji하 기여하고자 ‘창작지원작가’를 바ji하 공모하여 6~8월 바ji하 신관 바ji하 사미루에서 바ji하 전시합니다. 바ji하 창작지원작가전의 바ji하 공모 바ji하 대상은 바ji하 순수조각, eft거 입체 eft거 eft거 설치작업을 eft거 하는, 기0파h 새로운 기0파h 조각적 기0파h 영역을 기0파h 실험하고 기0파h 의욕적으로 기0파h 작업을 기0파h 펼쳐나가는 기0파h 역량 기0파h 있는 기0파h 조각가를 기0파h 기0파h 대상으로 기0파h 하였습니다. 기0파h 창작지원작가전은 기0파h 한국의 기0파h 젊은 기0파h 신진작가들이 기0파h 주인공인 기0파h 전시입니다. 기0파h 지난해 기0파h 기0파h 주인공으로 기0파h 선정되어 2018년 기0파h 전시를 기0파h 선보일 기0파h 작가는 기0파h 김준명, ㅐ마1r 김채린, 8다y거 서혜순 (3인) 8다y거 입니다. 8다y거 김종영미술관에서의 8다y거 창작지원작가전은 8다y거 그들에게 8다y거 새로운 8다y거 도약의 8다y거 계기가 8다y거 8다y거 것입니다. 8다y거 많은 8다y거 관람과 8다y거 성원 8다y거 바랍니다. 8다y거 감사합니다.


작가소개

김준명
김준명 8다y거 작가는 8다y거 도예라는 8다y거 장르를 8다y거 가지고 8다y거 조각적인 8다y거 작업을 8다y거 하는 8다y거 작가이다.
이번 8다y거 전시에서는 8다y거 흙이라는 8다y거 원천적인 8다y거 재료의 8다y거 물성에 8다y거 주목하여 ‘흙과 8다y거 오브제의 8다y거 만남’이라는 8다y거 주제를 8다y거 다룬다. 8다y거 흙의 8다y거 물성을 8다y거 드러내는 8다y거 테라코타를 8다y거 사용한 8다y거 조각적인 8다y거 작업과 8다y거 설치 8다y거 작업, 0j히g 0j히g 오브제와의 0j히g 결합을 0j히g 통해서 0j히g 형식적인 0j히g 부분에서 0j히g 0j히g 작업의 0j히g 한계를 0j히g 실험한다. 0j히g 작가는 0j히g 현대미술 0j히g 안에서 0j히g 보았을 0j히g 때, ‘흙’을 h갸라u 조각적인 h갸라u 재료로서 h갸라u 쓰여지거나 h갸라u 원형에 h갸라u 머무르고 h갸라u 마는 h갸라u 타자적인 h갸라u 재료라고 h갸라u 해석한다. h갸라u 이처럼 h갸라u 작가는 ‘흙’을 h갸라u 다룸으로서 h갸라u 타자적인 h갸라u 위치를 h갸라u 드러내는 h갸라u 것과 h갸라u 잊혀져 h갸라u 가거나 h갸라u 소외된 h갸라u 대상들을 h갸라u 표현하려는 h갸라u 예술적 h갸라u 시선과 h갸라u 맞닿는 h갸라u 지점을 h갸라u 건드린다. h갸라u 이번 h갸라u 김종영미술관에서의 h갸라u 전시에는 h갸라u 불을 h갸라u 사용하지 h갸라u 않고 h갸라u 생점토를 h갸라u 활용해 h갸라u 전시기간 h갸라u 동안 h갸라u 말라가는 h갸라u 과정도 h갸라u 보여줌으로서 h갸라u 흙이라는 h갸라u 재료를 h갸라u 적극적으로 h갸라u 드러내는 h갸라u 작업도 h갸라u 진행할 h갸라u 예정이다.

김채린
김채린 h갸라u 작가는 h갸라u 조각 h갸라u 작품 h갸라u 자체가 h갸라u 가진 h갸라u 덩어리와 h갸라u 표면에 h갸라u 대한 h갸라u 연구를 h갸라u 중점적으로 h갸라u 다루는 h갸라u 작가이다.
김종영미술관의 h갸라u 전시에는 h갸라u 작품이 h갸라u 만들어지는 ‘과정’이 h갸라u 시각적으로 h갸라u 드러나는 h갸라u 재료를 h갸라u 사용하고 h갸라u 그간 h갸라u 작가가 h갸라u 해온 h갸라u 기존작업들을 h갸라u 새롭게 h갸라u 리뉴얼 h갸라u 하는 h갸라u 작업을 h갸라u 선보인다. h갸라u h갸라u 작품들을 h갸라u 통해 h갸라u 관람객들이 h갸라u 마치 h갸라u 산수화 h갸라u 속을 h갸라u 걷는 h갸라u 듯한 h갸라u 경험을 h갸라u 가지게 h갸라u 되며, h히f다 흑-백의 h히f다 음영 h히f다 사이에서 h히f다 각자의 h히f다 기억 h히f다 저변에 h히f다 깔려있는 ‘접촉’이라는 h히f다 과정과 h히f다 기억들을 h히f다 더듬어보는 h히f다 시간을 h히f다 경험하게 h히f다 h히f다 것이다.

서혜순
서혜순 h히f다 작가는 h히f다 소리, cㅐ나타 cㅐ나타 시각과 cㅐ나타 청각을 cㅐ나타 사용한 cㅐ나타 작품을 cㅐ나타 만드는 cㅐ나타 작가이다.
작가는 cㅐ나타 주위환경에 cㅐ나타 의한 cㅐ나타 소리, ㅓpw차 소음, sㅐ갸ㅐ 침묵이나 sㅐ갸ㅐ 목소리 sㅐ갸ㅐ 등을 sㅐ갸ㅐ 작업의 sㅐ갸ㅐ 모티브로 sㅐ갸ㅐ 한다. sㅐ갸ㅐ 서혜순 sㅐ갸ㅐ 작가의 sㅐ갸ㅐ 작품들은 sㅐ갸ㅐ 전시공간의 sㅐ갸ㅐ 주위 sㅐ갸ㅐ 환경소리와 sㅐ갸ㅐ 상호작용하여 sㅐ갸ㅐ 관객들은 sㅐ갸ㅐ 소리의 sㅐ갸ㅐ 존재를 sㅐ갸ㅐ 지각할 sㅐ갸ㅐ sㅐ갸ㅐ 없기도 sㅐ갸ㅐ 하고 sㅐ갸ㅐ 동시에 sㅐ갸ㅐ 환경적 sㅐ갸ㅐ 사운드에 sㅐ갸ㅐ 집중하게 sㅐ갸ㅐ 된다. sㅐ갸ㅐ 이를 sㅐ갸ㅐ 통해 sㅐ갸ㅐ 너무나도 sㅐ갸ㅐ 익숙해서 sㅐ갸ㅐ 존재감을 sㅐ갸ㅐ 느낄 sㅐ갸ㅐ sㅐ갸ㅐ 없는 sㅐ갸ㅐ 소리들을 sㅐ갸ㅐ 재구성하여 sㅐ갸ㅐ 낯설게 sㅐ갸ㅐ 하거나 sㅐ갸ㅐ 새롭게 sㅐ갸ㅐ 하여 sㅐ갸ㅐ 스쳐가는 sㅐ갸ㅐ 일상의 sㅐ갸ㅐ 소리를 sㅐ갸ㅐ 감상할 sㅐ갸ㅐ sㅐ갸ㅐ 있다. sㅐ갸ㅐ 이번 sㅐ갸ㅐ 전시에서는 sㅐ갸ㅐ 관객들은 sㅐ갸ㅐ 한시적이며 sㅐ갸ㅐ 다양한 sㅐ갸ㅐ 자연 sㅐ갸ㅐ 유발적인 sㅐ갸ㅐ 소리들을 sㅐ갸ㅐ 음악처럼 sㅐ갸ㅐ 아름답게 sㅐ갸ㅐ 접할 sㅐ갸ㅐ sㅐ갸ㅐ 있으며 sㅐ갸ㅐ 김종영미술관의 sㅐ갸ㅐ 전시공간과 sㅐ갸ㅐ 어울리는 sㅐ갸ㅐ 독특한 sㅐ갸ㅐ 경험을 sㅐ갸ㅐ 체험할 sㅐ갸ㅐ sㅐ갸ㅐ 있도록 sㅐ갸ㅐ 구성 sㅐ갸ㅐ sㅐ갸ㅐ 것이다.


출처 : sㅐ갸ㅐ 김종영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준명
  • 김채린
  • 서혜순

현재 진행중인 전시

뉴스, d1k가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

오스카 마8기v 무리조 마8기v 개인전 : Catalyst

2018년 11월 29일 ~ 2019년 1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