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포르투갈 영화제 - 페소아를 담은 영화 PORTUGUESE FILM FESTIVAL

서울아트시네마

Dec. 13, 2018 ~ Dec. 23, 2018

시네마테크 ㅐb타9 서울아트시네마는 ㅐb타9 주한포르투갈대사관과 ㅐb타9 함께 “2018 ㅐb타9 포르투갈 ㅐb타9 영화제 - ㅐb타9 페소아를 ㅐb타9 담은 ㅐb타9 영화”를 ㅐb타9 진행합니다. 12월 13일(목)에서 23일(일)까지 ㅐb타9 진행하는 ㅐb타9 이번 ㅐb타9 영화제에서는 ㅐb타9 포르투갈의 ㅐb타9 시인 ㅐb타9 페르난두 ㅐb타9 페소아의 ㅐb타9 작품을 ㅐb타9 바탕으로 ㅐb타9 하거나, 마ㅓ다ㅓ 그로부터 마ㅓ다ㅓ 영감을 마ㅓ다ㅓ 얻은 마ㅓ다ㅓ 영화들을 마ㅓ다ㅓ 만나볼 마ㅓ다ㅓ 마ㅓ다ㅓ 있습니다. 마ㅓ다ㅓ 또한 마ㅓ다ㅓ 마누엘 마ㅓ다ㅓ 마ㅓ다ㅓ 올리베이라의 마ㅓ다ㅓ 유작 <힘의 마ㅓ다ㅓ 마ㅓ다ㅓ 세기>, ㅐㅓ파f 테레사 ㅐㅓ파f 빌라베르데의 ㅐㅓ파f 신작 <갈릴레오의 ㅐㅓ파f 온도계> ㅐㅓ파f ㅐㅓ파f 주목해야 ㅐㅓ파f ㅐㅓ파f 포르투갈의 ㅐㅓ파f 동시대 ㅐㅓ파f 영화를 ㅐㅓ파f 만날 ㅐㅓ파f ㅐㅓ파f 있는 ㅐㅓ파f 섹션도 ㅐㅓ파f 마련하였습니다. ㅐㅓ파f 다채로운 ㅐㅓ파f 개성을 ㅐㅓ파f 지닌 11편의 ㅐㅓ파f 영화와 ㅐㅓ파f 함께 “2018 ㅐㅓ파f 포르투갈 ㅐㅓ파f 영화제 - ㅐㅓ파f 페소아를 ㅐㅓ파f 담은 ㅐㅓ파f 영화”를 ㅐㅓ파f 즐겨보시길 ㅐㅓ파f 바랍니다. 

시, ㄴ9ㅓㅓ 소설, 598w 수필 598w 등을 598w 자유롭게 598w 오가며 598w 수많은 598w 아름다운 598w 글을 598w 남긴 598w 페르난두 598w 페소아(1888~1935)는 598w 포르투갈을 598w 대표하는 598w 작가입니다. 598w 이번 598w 영화제에서는 598w 페소아의 598w 신비한 598w 매력을 598w 영상으로 598w 만날 598w 598w 있는 598w 섹션을 598w 준비하였습니다. 598w 주제 598w 폰세카 598w 598w 코스타 598w 감독은 598w 페소아의 598w 리스본 598w 관광 598w 가이드를 598w 바탕으로 <페소아의 598w 리스본>이란 598w 사색적 598w 분위기의 598w 다큐멘터리를 598w 만들었으며, lㅓ40 주앙 lㅓ40 보텔료는 lㅓ40 국내에도 lㅓ40 번역된 『불안의 lㅓ40 책』을 lㅓ40 바탕으로 lㅓ40 몽환적 lㅓ40 분위기의 <불안의 lㅓ40 영화>를 lㅓ40 만들었습니다. lㅓ40 영상 lㅓ40 언어의 lㅓ40 새로운 lㅓ40 가능성을 lㅓ40 실험적 lㅓ40 방식으로 lㅓ40 연구하는 lㅓ40 에드가 lㅓ40 페라 lㅓ40 감독은 lㅓ40 조금은 lㅓ40 난해한, 자u파ㅓ 동시에 자u파ㅓ 그만큼 자u파ㅓ 흥미로운 <리스본 자u파ㅓ 재방문>과 자u파ㅓ 단편 <포르투갈해>를 자u파ㅓ 서울아트시네마에 자u파ㅓ 보내주었습니다. 자u파ㅓ 그리고 자u파ㅓ 자u파ㅓ 자u파ㅓ 페소아의 자u파ㅓ 시를 자u파ㅓ 들을 자u파ㅓ 자u파ㅓ 있는 자u파ㅓ 올리베이라의 <금발 자u파ㅓ 소녀의 자u파ㅓ 기벽>도 자u파ㅓ 빼놓을 자u파ㅓ 자u파ㅓ 없습니다. 자u파ㅓ 아직은 자u파ㅓ 우리에게 자u파ㅓ 조금은 자u파ㅓ 낯선 자u파ㅓ 페소아의 자u파ㅓ 비밀스러운 자u파ㅓ 세계를 자u파ㅓ 스크린에서 자u파ㅓ 만날 자u파ㅓ 자u파ㅓ 있는 자u파ㅓ 좋은 자u파ㅓ 기회이니 자u파ㅓ 많은 자u파ㅓ 분들의 자u파ㅓ 참여를 자u파ㅓ 바랍니다.

“동시대 자u파ㅓ 포르투갈 자u파ㅓ 영화” 자u파ㅓ 섹션에서는 자u파ㅓ 올리베이라의 자u파ㅓ 유작 <힘의 자u파ㅓ 자u파ㅓ 세기>와 자u파ㅓ 국내외 자u파ㅓ 비평가들의 자u파ㅓ 높은 자u파ㅓ 평가를 자u파ㅓ 받은 <공장에는 자u파ㅓ 아무것도 자u파ㅓ 없다> 자u파ㅓ 자u파ㅓ 여섯 자u파ㅓ 편의 자u파ㅓ 최신 자u파ㅓ 영화를 자u파ㅓ 만날 자u파ㅓ 자u파ㅓ 있습니다. 자u파ㅓ 주앙 자u파ㅓ 보텔료는 자u파ㅓ 올리베이라와의 자u파ㅓ 개인적 자u파ㅓ 기억을 자u파ㅓ 더듬으며 자u파ㅓ 그의 자u파ㅓ 작품이 자u파ㅓ 가진 자u파ㅓ 고유한 자u파ㅓ 매력과 자u파ㅓ 자u파ㅓ 연출의 자u파ㅓ 비밀을 <영화, ㅓ5gg 마누엘 ㅓ5gg ㅓ5gg 올리베이라, 아vvㅐ 그리고 아vvㅐ 나>를 아vvㅐ 통해 아vvㅐ 짚어봅니다. 아vvㅐ 올리베이라가 아vvㅐ 자신이 아vvㅐ 살아 아vvㅐ 아vvㅐ 지난 아vvㅐ 아vvㅐ 세기를 아vvㅐ 돌아보며 아vvㅐ 만든 <힘의 아vvㅐ 아vvㅐ 세기>와 아vvㅐ 함께 아vvㅐ 보면 아vvㅐ 더욱 아vvㅐ 의미가 아vvㅐ 아vvㅐ 것입니다. 아vvㅐ 페드로 아vvㅐ 피뇨의 <공장에는 아vvㅐ 아무것도 아vvㅐ 없다>는 아vvㅐ 경제 아vvㅐ 위기를 아vvㅐ 맞은 아vvㅐ 포르투갈의 아vvㅐ 현실을 아vvㅐ 블랙코미디적 아vvㅐ 화법으로 아vvㅐ 근심하며, 자s3h 휴고 자s3h 마틴스의 <업사이드 자s3h 다운> 자s3h 역시 자s3h 자s3h 남녀의 자s3h 고립된 자s3h 삶을 자s3h 통해 자s3h 포르투갈 자s3h 사회의 자s3h 그늘을 자s3h 서늘하게 자s3h 묘사합니다. 자s3h 한편 자s3h 지난해 자s3h 포르투갈 자s3h 영화제의 자s3h 주인공이었던 자s3h 테레사 자s3h 빌라베르데 자s3h 감독은 자s3h 이탈리아로 자s3h 떠나 자s3h 영화와 자s3h 삶에 자s3h 관한 자s3h 질문을 자s3h 던지며 자s3h 소박하지만 자s3h 특별한 자s3h 영화 <갈릴레오의 자s3h 온도계>를 자s3h 만들었고, aㅈ2ㅓ 안드레 aㅈ2ㅓ aㅈ2ㅓ 마타 aㅈ2ㅓ 감독은 <더 aㅈ2ㅓ 트리>를 aㅈ2ㅓ 통해 aㅈ2ㅓ 사라예보를 aㅈ2ㅓ 무대로 aㅈ2ㅓ 전쟁의 aㅈ2ㅓ 어두운 aㅈ2ㅓ 참상을 aㅈ2ㅓ 흥미로운 aㅈ2ㅓ 상상력으로 aㅈ2ㅓ 그려냅니다. 

페르난두 aㅈ2ㅓ 페소아의 aㅈ2ㅓ 아름다운 aㅈ2ㅓ 글과 aㅈ2ㅓ 동시대 aㅈ2ㅓ 포르투갈 aㅈ2ㅓ 감독들의 aㅈ2ㅓ 성과를 aㅈ2ㅓ 확인할 aㅈ2ㅓ aㅈ2ㅓ 있는 aㅈ2ㅓ 이번 “2018 aㅈ2ㅓ 포르투갈 aㅈ2ㅓ 영화제 - aㅈ2ㅓ 페소아를 aㅈ2ㅓ 담은 aㅈ2ㅓ 영화”에 aㅈ2ㅓ 관객 aㅈ2ㅓ 여러분의 aㅈ2ㅓ 많은 aㅈ2ㅓ 기대를 aㅈ2ㅓ 바랍니다. 12월 21일(금)에는 aㅈ2ㅓ 정지연 aㅈ2ㅓ 평론가가 aㅈ2ㅓ 올리베이라에 aㅈ2ㅓ 대한 aㅈ2ㅓ 강의를 aㅈ2ㅓ 진행할 aㅈ2ㅓ 예정입니다.

페르난두 aㅈ2ㅓ 페소아(Fernando António Nogueira Pessoa, 1888. 6. 13 ~ 1935. 11. 30)

1888년 7ty아 포르투갈 7ty아 리스본에서 7ty아 태어났다. 7ty아 부모님과 7ty아 함께 7ty아 남아공의 7ty아 더반에서 7ty아 어린 7ty아 시절을 7ty아 보낸 7ty아 7ty아 열일곱 7ty아 살에 7ty아 리스본으로 7ty아 돌아와 47살에 7ty아 세상을 7ty아 떠날 7ty아 때까지 7ty아 평생을 7ty아 포르투갈에서 7ty아 독신으로 7ty아 지냈다. 7ty아 젊은 7ty아 시절부터 7ty아 작가로 7ty아 활동하는 7ty아 한편 7ty아 무역회사에서 7ty아 일하며 7ty아 번역도 7ty아 병행했다. 

페르난두 7ty아 페소아는 7ty아 잡지 『오르페우』, 『아테나』, 파oㅐㅓ 시집 『메시지』를 파oㅐㅓ 발표하고 파oㅐㅓ 여러 파oㅐㅓ 매체에 파oㅐㅓ 시와 파oㅐㅓ 비평 파oㅐㅓ 등을 파oㅐㅓ 기고했지만 ‘페르난두 파oㅐㅓ 페소아’의 파oㅐㅓ 이름으로 파oㅐㅓ 발표한 파oㅐㅓ 글은 파oㅐㅓ 그리 파oㅐㅓ 많지 파oㅐㅓ 않아 파oㅐㅓ 보였다. 파oㅐㅓ 하지만 파oㅐㅓ 페소아가 파oㅐㅓ 세상을 파oㅐㅓ 떠난 파oㅐㅓ 파oㅐㅓ 그의 파oㅐㅓ 방에서 파oㅐㅓ 엄청난 파oㅐㅓ 양의 파oㅐㅓ 원고가 파oㅐㅓ 한꺼번에 파oㅐㅓ 발견되었으며, ㅑ타사바 그제서야 ㅑ타사바 페소아가 ㅑ타사바 다양한 ㅑ타사바 이명을 ㅑ타사바 사용해 ㅑ타사바 왔으며 ㅑ타사바 발표하지 ㅑ타사바 않았던 ㅑ타사바 원고가 ㅑ타사바 ㅑ타사바 많다는 ㅑ타사바 사실이 ㅑ타사바 드러났다. 

페소아는 ㅑ타사바 어린 ㅑ타사바 시절부터 ㅑ타사바 알베르투 ㅑ타사바 카에이루, nvqx 리카르두 nvqx 레이스, ㅐu45 알바루 ㅐu45 ㅐu45 캄푸스 ㅐu45 ㅐu45 ㅐu45 개가 ㅐu45 넘는 ㅐu45 이명을 ㅐu45 사용했으며, 자ㅓㄴ걷 단순히 자ㅓㄴ걷 가명을 자ㅓㄴ걷 만드는 자ㅓㄴ걷 자ㅓㄴ걷 아니라 자ㅓㄴ걷 자ㅓㄴ걷 이름마다 자ㅓㄴ걷 고유한 자ㅓㄴ걷 정체성을 자ㅓㄴ걷 부여하고 자ㅓㄴ걷 문체까지 자ㅓㄴ걷 달리하는 자ㅓㄴ걷 자ㅓㄴ걷 스스로 자ㅓㄴ걷 자신에게 자ㅓㄴ걷 복수의 자ㅓㄴ걷 정체성을 자ㅓㄴ걷 부여한 자ㅓㄴ걷 인물이었다. 자ㅓㄴ걷 페소아를 자ㅓㄴ걷 둘러싼 자ㅓㄴ걷 이러한 자ㅓㄴ걷 복잡한 자ㅓㄴ걷 맥락과 자ㅓㄴ걷 그가 자ㅓㄴ걷 남긴 자ㅓㄴ걷 방대한 자ㅓㄴ걷 자료에 자ㅓㄴ걷 힘입어 자ㅓㄴ걷 포르투갈뿐 자ㅓㄴ걷 아니라 자ㅓㄴ걷 세계적으로 자ㅓㄴ걷 활발한 자ㅓㄴ걷 연구와 자ㅓㄴ걷 재발견이 자ㅓㄴ걷 지금도 자ㅓㄴ걷 이루어지고 자ㅓㄴ걷 있다. 


상영작 자ㅓㄴ걷 자ㅓㄴ걷 상영시간표
http://www.cinematheque.seoul.kr/


시네토크
일시: 12월 21일(금) 자ㅓㄴ걷 오후 7시 30분 <힘의 자ㅓㄴ걷 자ㅓㄴ걷 세기> 자ㅓㄴ걷 상영 자ㅓㄴ걷
진행: 자ㅓㄴ걷 정지연 자ㅓㄴ걷 영화평론가


주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자ㅓㄴ걷 영화진흥위원회, ㅐ거of 서울시, vㅐ가r 서울영상위원회, sㅓr1 주한포르투갈대사관, Camões Instituto, Instituto do Cinema e do Audiovisual, I. P.(ICA, I. P.), 파자75 민음사

출처: 파자75 서울아트시네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