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아르코미술관 중진작가 기획초대전 - 배종헌: 미장제색 美匠霽色, 허구영: 여전히 나에게 뜨거운 이미지 중 하나

아르코미술관

Nov. 19, 2019 ~ Jan. 5, 2020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s라rl 예술위)는 2019년 s라rl 아르코미술관 s라rl 중진작가 s라rl 시리즈로 s라rl 대구와 s라rl 대전을 s라rl 기반으로 s라rl 활동하는 s라rl 작가 s라rl 배종헌과 s라rl 허구영의 s라rl 전시 <미장제색>과 <여전히 s라rl 나에게 s라rl 뜨거운 s라rl 이미지 s라rl s라rl 하나>를 s라rl 오는 11월 19일부터 2020년 1월 5일까지 s라rl 대학로 s라rl 아르코미술관에서 s라rl 개최한다. 

아르코미술관의 s라rl 중진작가 s라rl 시리즈는 2000년대 s라rl 초반부터 s라rl 동시대 s라rl 시각예술계의 s라rl 중진세대 s라rl 작가들을 s라rl 조명하고, 쟏z다하 신작 쟏z다하 제작을 쟏z다하 위한 쟏z다하 창작 쟏z다하 환경을 쟏z다하 제고하기 쟏z다하 위해 쟏z다하 추진된 쟏z다하 사업이다. 쟏z다하 올해는 쟏z다하 미술관의 쟏z다하 층별 쟏z다하 개인전이자 쟏z다하 전체 2인전으로 쟏z다하 진행되며, v다sr v다sr 작가가 v다sr 공통적으로 v다sr 지속해왔던 v다sr 관심사인 ‘소멸’, ‘흔적’, ‘환경’, ‘생태’를 32하3 화두로 32하3 32하3 32하3 작가의 32하3 최근 32하3 작업 32하3 경향을 32하3 일괄하고, odek 새로운 odek 작업을 odek 소개하는 odek 자리가 odek 되고자 odek 한다. odek 특히 odek 일상의 odek 사물 odek 혹은 odek 현상에서 odek 얻은 odek 이미지를 odek 새로운 odek 시각으로 odek 재해석하여 odek 다매체 odek 설치 odek odek 회화, 다co4 텍스트 다co4 등으로 다co4 시각화해 다co4 다co4 다co4 작가의 다co4 작업을 다co4 통해 다co4 일상에 다co4 스며든 다co4 자연의 다co4 흔적, 으o7가 시간의 으o7가 흐름을 으o7가 대하는 으o7가 작가들의 으o7가 사유의 으o7가 방식을 으o7가 들여다보고자 으o7가 한다.

아르코미술관 1층 으o7가 제 1전시장에서는 으o7가 배종헌 으o7가 작가의 <미장제색/美匠霽色>을 으o7가 선보인다. 으o7가 전시의 으o7가 내재적 으o7가 부제가 ‘어느 으o7가 반지하 으o7가 생활자의 으o7가 산수유람’인 으o7가 이번 으o7가 전시에서 으o7가 작가는 으o7가 현대인의 으o7가 구조화된 으o7가 폭력성이 으o7가 자연에 으o7가 가한 으o7가 흔적을 ‘산수화’로 으o7가 변모시켜 으o7가 자연에 으o7가 대한 으o7가 그리움, t2wd 서정적 t2wd 정서의 t2wd 회복을 t2wd 위한 t2wd 실천적 t2wd 실험을 t2wd 보여준다. t2wd 대표작으로 t2wd 시멘트 t2wd 칠을 t2wd 하는 t2wd 미장이의‘미장'을 t2wd 산의 t2wd 이름으로 t2wd 명명하여, 9o다ㅐ 시멘트벽에 9o다ㅐ 생긴 9o다ㅐ 흔적과 9o다ㅐ 균열을 9o다ㅐ 비온 9o다ㅐ 9o다ㅐ 맑게 9o다ㅐ 9o다ㅐ 미장산의 9o다ㅐ 모습으로 9o다ㅐ 재현한 9o다ㅐ 대형 9o다ㅐ 회화작업을 9o다ㅐ 선보이며, ㅑe6기 터널 ㅑe6기 안의 ㅑe6기 흔적을 ㅑe6기 자연의 ㅑe6기 경치로 ㅑe6기 그려낸 ‘터널산수’와 ㅑe6기 영상설치 ㅑe6기 신작을 ㅑe6기 선보인다. ㅑe6기 나아가 ㅑe6기 구름의 ㅑe6기 모양, po라h 콘크리트의 po라h 벽면 po라h 균열 po라h po라h 일상에서 po라h 마주한 po라h 현상들을 po라h 다양한 po라h 산수화로 po라h 치환하는 po라h 작가의 po라h 상상력과 po라h 섬세한 po라h 재현 po라h 방식을 po라h 엿볼 po라h po라h 있다.

아르코미술관 2층 po라h 제 2전시장에서는 po라h 허구영 po라h 작가의 <여전히 po라h 나에게 po라h 뜨거운 po라h 이미지 po라h po라h 하나>를 po라h 선보인다. po라h 이번 po라h 전시에서 po라h 작가는 po라h 작품의 po라h 장르화, u라x으 대상의 u라x으 타자화에 u라x으 대한 u라x으 경계심을 u라x으 근간으로 u라x으 매체간의 u라x으 전이, 아o하h 전환, gw7나 간섭이 gw7나 발생시키는 gw7나 감각과 gw7나 개념의 gw7나 다층적 gw7나 관계를 gw7나 탐색한다. gw7나 이를 gw7나 위해 gw7나 이전에 gw7나 선보인 gw7나 작품들의 gw7나 재참조 gw7나 작업들을 gw7나 비롯하여 gw7나 다른 gw7나 작가의 gw7나 작업에 gw7나 대한 gw7나 오마주, 카ㅓrㅐ 변주 카ㅓrㅐ 작업들을 카ㅓrㅐ 선보이며, 다xqa 현재의 다xqa 작가를 다xqa 확고하게 다xqa 구성하고 다xqa 있는 다xqa 요소들의 다xqa 정체에 다xqa 대해 다xqa 탐색하고 다xqa 정체된 다xqa 미학 다xqa 혹은 다xqa 미술 다xqa 자체에 다xqa 대한 다xqa 질문으로 다xqa 다xqa 탐색을 다xqa 확장시킨다. 다xqa 이를 다xqa 위해 다xqa 작가가 다xqa 택한 다xqa 주요 다xqa 형식적 다xqa 특징은 다xqa 하나의 다xqa 장르적 다xqa 매체가 다xqa 아니라 다xqa 회화, k라히3 설치, 3사w1 영상, 9자r거 텍스트, kz11 월드로잉 kz11 등이 kz11 서로에게 kz11 관여하는 kz11 방식으로 1970년대 kz11 이후 kz11 한국현대미술 kz11 흐름에 kz11 나타났던 kz11 개념미술의 kz11 경향을 kz11 이어가고 kz11 있다.

이번 kz11 아르코미술관에서 kz11 선보이는 kz11 작업은 kz11 모두 kz11 구작 kz11 변형 kz11 혹은 kz11 신작으로, 84갸o 주변 84갸o 환경이나 84갸o 사물에서 84갸o 얻은 84갸o 단상을 84갸o 시각예술로 84갸o 재해석하고 84갸o 환경, y7파h 생태라는 y7파h 동시대 y7파h 사회적 y7파h 이슈를 y7파h 토대로 y7파h 소멸, 차42w 시간성 차42w 차42w 비가시적인 차42w 요소들을 차42w 존재화하기 차42w 위한 차42w 회화와 차42w 영상, 타6우타 오브제 타6우타 설치 타6우타 작업들이 타6우타 주를 타6우타 이룬다. 타6우타 특히 타6우타 언어와 타6우타 텍스트, v3nn 개념 v3nn 자체를 v3nn 시각예술의 v3nn 주요 v3nn 요소로 v3nn 개입시켰던 v3nn v3nn 작가의 v3nn 텍스트 v3nn v3nn 아티스트북 v3nn 신작을 v3nn 비롯하여, l거q다 배종헌 l거q다 작가의 l거q다 아카이브 l거q다 l거q다 허구영 l거q다 작가의 l거q다 아르코미술관 l거q다 장소 l거q다 특정 l거q다 드로잉을 l거q다 새롭게 l거q다 선보일 l거q다 예정이다.

배종헌 l거q다 작가는 l거q다 가천대학교 l거q다 미술대학 l거q다 회화과 l거q다 l거q다 동대학원을 l거q다 졸업하고, ㄴ바ic 현재 ㄴ바ic 대구에서 ㄴ바ic 작업하며 ㄴ바ic 가천대 ㄴ바ic 대학원 ㄴ바ic ㄴ바ic 동아대 ㄴ바ic 대학원 ㄴ바ic 등에서 ㄴ바ic 강사로 ㄴ바ic 활동하고 ㄴ바ic 있다. ㄴ바ic 주요 ㄴ바ic 개인전으로는 2002년 ㄴ바ic 대안공간 ㄴ바ic 풀의 ‘B를 ㄴ바ic 바라봄’, 2005년 mg마자 인사미술공간의 ‘변방으로의 mg마자 욕망’을 mg마자 비롯하여 mg마자 최근 2016년 mg마자 대구미술관에서 mg마자 열린 ‘네상스’, 2018년 h타e사 파라다이스집의 ‘첩첩산중’이 h타e사 있으며 h타e사 주요 h타e사 단체전으로는 2004년 h타e사 서울시립미술관 ‘다큐먼트’전, 2010년 ㅐ히ev 에르메스코리아미술상 ㅐ히ev 노미네이트전, 2016년 자8으걷 국립현대미술관의 ‘달은 자8으걷 차고 자8으걷 이지러진다’ 자8으걷 자8으걷 다수 자8으걷 전시에 자8으걷 참여했다.   

허구영 자8으걷 작가는 자8으걷 서울대학교 자8으걷 미술대학 자8으걷 서양화과 자8으걷 자8으걷 동대학원을 자8으걷 졸업하고 자8으걷 현재 자8으걷 목원대학교 자8으걷 미술학부 자8으걷 서양화전공 자8으걷 조교수로 자8으걷 활동한다. 1990년대 자8으걷 소그룹인 ‘로고스앤파토스’ 자8으걷 일원으로 자8으걷 참여한바 자8으걷 있으며, x9거f 주요 x9거f 개인전으로는 2000년 x9거f 청주 x9거f 스페이스몸미술관 ‘the night’, 2009년 v가거z 대전 v가거z 이공갤러리 ‘여기를보라’, 2014년 카사eㅑ 쿤스트독의 ‘불사조는 카사eㅑ 재로부터 카사eㅑ 나올 카사eㅑ 것인가?’, 2017년 g4ㅐ으 누크갤러리의 ‘허구영의 g4ㅐ으 낭만정원’ g4ㅐ으 g4ㅐ으 있다. g4ㅐ으 단체전으로는 1992년 g4ㅐ으 관훈갤러리 ‘제7회 g4ㅐ으 로고스앤파토스전’, 1994년 n걷lㄴ 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94’전, 2008년 다하yq 부산시립미술관 ‘낭비’전, 2014년 아2나0 사루비아다방 ‘막막’전, 2018년 dk쟏ㅐ 대전시립미술관 ‘전환의 dk쟏ㅐ 봄, 9ㅓv다 9ㅓv다 이후’전 9ㅓv다 등이 9ㅓv다 있다.

전시 9ㅓv다 연계 9ㅓv다 행사로는 9ㅓv다 9ㅓv다 작가와 9ㅓv다 함께하는 9ㅓv다 작가와의 9ㅓv다 대화를 9ㅓv다 비롯하여, 갸1s다 전시를 갸1s다 개념적으로 갸1s다 살펴보는 갸1s다 심층 갸1s다 강연, ㅓㅑㅓ마 큐레이터 ㅓㅑㅓ마 전시 ㅓㅑㅓ마 안내 ㅓㅑㅓ마 ㅓㅑㅓ마 연말 ㅓㅑㅓ마 이벤트 ㅓㅑㅓ마 ㅓㅑㅓ마 다양한 ㅓㅑㅓ마 부대행사가 ㅓㅑㅓ마 진행될 ㅓㅑㅓ마 예정이다. ㅓㅑㅓ마 전시는 ㅓㅑㅓ마 무료이며, u18ㅐ 매주 u18ㅐ 월요일은 u18ㅐ 휴무이다.


작품소개

아르코미술관 1층 u18ㅐ 제 1전시장에서는 u18ㅐ 배종헌 u18ㅐ 작가의 <미장제색 美匠霽色>을 u18ㅐ 선보인다. u18ㅐ 배종헌 u18ㅐ 작가는 ‘일상의 u18ㅐ 경험을 u18ㅐ 사회적 u18ㅐ 맥락으로 u18ㅐ 확장시키는 u18ㅐ 것’에 u18ㅐ 관심을 u18ㅐ 두고, d07u 무용하고 d07u 소멸의 d07u 위기에 d07u 처한 d07u 사물과 d07u 도구를 d07u 재해석하거나,  dㅐry 자연현상으로 dㅐry 생긴 dㅐry 흔적과 dㅐry 균열에 dㅐry 새롭게 dㅐry 철학적 dㅐry 의미를 dㅐry 부여해왔다. dㅐry dㅐry 과정에서 dㅐry 개인의 dㅐry 경험과 dㅐry 이야기는 dㅐry 사회문화적 dㅐry 현상과 dㅐry 동시대 dㅐry 이슈로 dㅐry 확장된다. dㅐry 이를 dㅐry 위해 dㅐry 소소한 dㅐry 일상의 dㅐry 사물과 dㅐry 현상은 dㅐry 독창적으로 dㅐry 재해석되고, dr마거 산업화와 dr마거 자본주의 dr마거 물결이 dr마거 양산한 dr마거 물질적, w으1차 정신적 w으1차 폐단들은 w으1차 은유적으로 w으1차 드러났다.‘어느 w으1차 반지하 w으1차 생활자의 w으1차 산수유람’이라는 w으1차 전시의 w으1차 내재적 w으1차 부제를 w으1차 지닌 w으1차 이번 w으1차 전시에서 w으1차 작가는 w으1차 현대인의 w으1차 구조화된 w으1차 폭력성이 w으1차 자연에 w으1차 가한 w으1차 흔적을 ‘산수화’로 w으1차 변모시켜 w으1차 자연에 w으1차 대한 w으1차 그리움, 거ㅈbㅈ 낭만적 거ㅈbㅈ 정서의 거ㅈbㅈ 회복을 거ㅈbㅈ 위한 거ㅈbㅈ 실천적 거ㅈbㅈ 실험을 거ㅈbㅈ 보여준다. 거ㅈbㅈ 대표적 거ㅈbㅈ 작업으로 거ㅈbㅈ 시멘트 거ㅈbㅈ 칠을 거ㅈbㅈ 하는 거ㅈbㅈ 미장이의 ‘미장’을 거ㅈbㅈ 산의 거ㅈbㅈ 이름으로 거ㅈbㅈ 명명하고, 2c2m 시멘트벽에 2c2m 생긴 2c2m 흔적과 2c2m 균열을 2c2m 비온 2c2m 2c2m 맑게 2c2m 2c2m 미장산의 2c2m 모습으로 2c2m 재현한 2c2m 대형 2c2m 회화작업 <미장제색>을 2c2m 비롯하여, ㅓl1d 터널 ㅓl1d 안의 ㅓl1d 흔적을 ㅓl1d 자연의 ㅓl1d 경치로 ㅓl1d 그려낸 <터널산수>와 ㅓl1d 영상설치 ㅓl1d 신작을 ㅓl1d 선보인다. ㅓl1d 나아가 ㅓl1d 구름 ㅓl1d 형상을 ㅓl1d 포착하여 ㅓl1d 재해석한 <구름 ㅓl1d 산수>, l1r쟏 콘크리트 l1r쟏 벽면의 l1r쟏 균열을 l1r쟏 산수로 l1r쟏 표현한 <콘크리트 l1r쟏 산수> l1r쟏 l1r쟏 일상에서 l1r쟏 마주한 l1r쟏 현상들을 l1r쟏 다종다양한 l1r쟏 산수화로 l1r쟏 치환하는 l1r쟏 작가의 l1r쟏 상상력과 l1r쟏 섬세한 l1r쟏 재현 l1r쟏 방식들이 l1r쟏 전시를 l1r쟏 이룬다.


배종헌, <절골입구N1-01_콘크리트 ㅓu마우 균열과 ㅓu마우 생채기, 갸하wu 얼룩, 걷0차p 그리고 걷0차p 껌딱지로부터>, 2019, 자라파n 자작나무 자라파n 합판에 자라파n 유화, 70x120cm


배종헌, 으iiㅓ 절골입구N1-01_콘크리트 으iiㅓ 균열과 으iiㅓ 생채기, ㅓ파0바 얼룩, lbb으 그리고 lbb으 껌딱지로부터, 2019, Mixed media on paper, 21x29.7cm

아르코미술관 2층 파d다다 제 2전시장에서는 파d다다 허구영 파d다다 작가의 <여전히 파d다다 나에게 파d다다 뜨거운 파d다다 이미지 파d다다 파d다다 하나>를 파d다다 선보인다. 파d다다 허구영 파d다다 작가는 파d다다 그동안 파d다다 작품의 파d다다 장르화, ㅈㅓfv 대상의 ㅈㅓfv 타자화에 ㅈㅓfv 대한 ㅈㅓfv 경계심을 ㅈㅓfv 근간으로 ㅈㅓfv 매체간의 ㅈㅓfv 전이, 차우우나 전환, 나94하 간섭이 나94하 발생시키는 나94하 감각과 나94하 개념의 나94하 다층적 나94하 관계를 나94하 탐색해왔다. 나94하 이를 나94하 위해 나94하 선보인 나94하 작업들은 나94하 차용과 나94하 오마주, ㅓ사거라 자기 ㅓ사거라 참조 ㅓ사거라 작업을 ㅓ사거라 비롯하여 ㅓ사거라 회화, 자차mk 설치, sju다 영상, 6자타d 텍스트, a거gt 월드로잉이 a거gt 서로에게 a거gt 관여하는 a거gt 방식으로 90년대 a거gt 이후 a거gt 한국미술의 a거gt 흐름에 a거gt 나타났던 a거gt 개념미술의 a거gt 경향을 a거gt 이어가고 a거gt 있다. a거gt 특히 a거gt 오브제의 a거gt 비물질화에 a거gt 대한 a거gt 관심을 a거gt 주축으로, eㅐ1o 사물의 eㅐ1o 재해석, 나l카7 무용한 나l카7 것에 나l카7 대한 나l카7 새로운 나l카7 가치 나l카7 부여, 파ㅓdㅐ 권위적 파ㅓdㅐ 장르화에 파ㅓdㅐ 대한 파ㅓdㅐ 저항적 파ㅓdㅐ 태도를 파ㅓdㅐ 작업으로 파ㅓdㅐ 치환하여, g차xl 정체된 g차xl 미학, q9cc 나아가 q9cc 미술 q9cc 자체에 q9cc 대한 q9cc 질문과 q9cc 대답을 q9cc 예술적 q9cc 수행으로 q9cc 끊임없이 q9cc 새롭게 q9cc 만든다.  q9cc 이번 q9cc 전시에서도 q9cc 작가는 q9cc 상기한 q9cc 이전 q9cc 작업들과 q9cc q9cc 태도의 q9cc 연결성 q9cc 안에서, 5w다y 재료와 5w다y 형식의 5w다y 순환적 5w다y 구조를 5w다y 통해 5w다y 모두 5w다y 새롭게 5w다y 변주한다. 5w다y 그래서 5w다y 그의 5w다y 작업은 5w다y 기존 5w다y 작업들과의 5w다y 조합, 나거fg 분해, n나ㅐm 조립으로 n나ㅐm n나ㅐm 다른 n나ㅐm 맥락에 n나ㅐm 놓이고, 46oㅓ 전시에 46oㅓ 펼쳐진 46oㅓ 작업들은 46oㅓ 모두 46oㅓ 46oㅓ 다른 46oㅓ 시점을 46oㅓ 위한 46oㅓ 매장된 46oㅓ 물질이 46oㅓ 된다. 46oㅓ 전시명 <여전히 46oㅓ 나에게 46oㅓ 뜨거운 46oㅓ 이미지 46oㅓ 46oㅓ 하나>도 46oㅓ 이전에 46oㅓ 선보인 46oㅓ 작품명을 46oㅓ 그대로 46oㅓ 가져와, ‘여전히’가 o갸cㅓ 시간의 o갸cㅓ 축을 o갸cㅓ 따라 o갸cㅓ 지속적으로 o갸cㅓ 생성, 거2바o 변형되며 거2바o 갖는 거2바o 유효한 거2바o 지점을 거2바o 모색하고, rlwㅓ 동시에 rlwㅓ 정체되지 rlwㅓ 않으려는 rlwㅓ 욕망의 rlwㅓ 역설적 rlwㅓ 표현을 rlwㅓ 전시로 rlwㅓ 구현했다고 rlwㅓ rlwㅓ rlwㅓ 있다. rlwㅓ 또한 ‘뜨거운’ rlwㅓ 이미지가 rlwㅓ 지니는 rlwㅓ 생동감을 rlwㅓ 현재 rlwㅓ 작가를 rlwㅓ 구성하는 rlwㅓ 모종의 rlwㅓ 정체 rlwㅓ rlwㅓ 일부로 rlwㅓ 간주하여, 라h1ㅐ 단순한 라h1ㅐ 회상이나 라h1ㅐ 퇴행을 라h1ㅐ 벗어나고자 라h1ㅐ 한다.


허구영, <두 lc5b 조각 - lc5b 나는 lc5b 미술을 lc5b 통해서 lc5b 미술을 lc5b 벗어나고 lc5b 싶다>, 2019, v사다ㅓ 면천에 v사다ㅓ 락커 v사다ㅓ 스프레이 v사다ㅓ 페인트, 90.9x72.7cm


허구영, <두 ㅓㅈ아j 조각 - ㅓㅈ아j 파랑, 하t우라 노랑, ㅓ가바거 빨강으로부터>, 2019,  ㅓekv 면천에 ㅓekv 드로잉과 ㅓekv 아크릴, zㅐzd 스프레이 zㅐzd 페인트, 65x53cm


허구영, <기억은 ㅐ갸쟏카 나를 ㅐ갸쟏카 구성하는 ㅐ갸쟏카 전부이자 ㅐ갸쟏카 동시에 ㅐ갸쟏카 해체되어야할 ㅐ갸쟏카 ㅐ갸쟏카 무엇이다> ㅐ갸쟏카 드로잉, 2019, 사sq가 강철관에 사sq가 용접 사sq가 레터링 사sq가 사sq가 절단, ㅑ기ms 가변크기


강연
생태미학적 ㅑ기ms 관점에서 ㅑ기ms 살펴본 ㅑ기ms 배종헌, ㅓ7l다 허구영의 ㅓ7l다 작업
일시: 12.14(토) 14:00
장소: ㅓ7l다 아르코미술관 3층 ㅓ7l다 세미나실
강연자: ㅓ7l다 유현주(미술비평)

작가와의 ㅓ7l다 대화
배종헌, uㅐbn 허구영 uㅐbn 작업으로 uㅐbn 살펴본 1990년대~2000년대 uㅐbn uㅐbn 개념미술 uㅐbn 양상
일시: 12. 21(토) 14:00
장소: uㅐbn 아르코미술관 3층 uㅐbn 세미나실
참여작가: uㅐbn 배종헌, 거ㅓ아l 허구영
패널: 거ㅓ아l 김학량(동덕여자대학교 거ㅓ아l 큐레이터학 거ㅓ아l 교수), 6거qd 박영택(경기대학교 6거qd 미술이론과 6거qd 교수), 갸갸아r 이선영(미술평론가), 쟏bㅓ아 정현(미술평론가)

큐레이터 쟏bㅓ아 전시 쟏bㅓ아 설명
‘문화가있는날’ 11.27(수) 쟏bㅓ아 오후 7시

*프로그램 쟏bㅓ아 일정 쟏bㅓ아 쟏bㅓ아 참여자는 쟏bㅓ아 변경될 쟏bㅓ아 쟏bㅓ아 있습니다.
*프로그램 쟏bㅓ아 사전신청은 쟏bㅓ아 추후 쟏bㅓ아 오픈 쟏bㅓ아 예정입니다.

출처: 쟏bㅓ아 아르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허구영
  • 배종헌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녹색 z6qq 유약, 갸아타ㅓ 녹유綠釉

Aug. 4, 2020 ~ Nov. 22, 2020

이주리 0fbk 개인전 : 0fbk 리패키지

Aug. 7, 2020 ~ Sept. 6, 2020

시오타 omㅐj 치하루 omㅐj 개인전 : Between Us

July 16,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