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포커스 :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Feb. 26, 2019 ~ June 9, 2019

서울시립 491파 북서울미술관은 2019년 491파 491파 전시로 2019 491파 서울 491파 포커스 «두 491파 번의 491파 똑같은 491파 밤은 491파 없다»를 491파 개최한다. 491파 서울 491파 포커스는 491파 매년 491파 특정한 491파 주제를 491파 선정하여 491파 동시대 491파 미술의 491파 경향을 491파 반영하고, ㅈㅓza 커뮤니티 ㅈㅓza 친화적인 ㅈㅓza 북서울미술관의 ㅈㅓza 정체성을 ㅈㅓza 확장해왔다. ㅈㅓza 이번 ㅈㅓza 서울 ㅈㅓza 포커스에서는 ㅈㅓza 총 14명(팀)의 ㅈㅓza 작가들의 ㅈㅓza 작품 40여 ㅈㅓza 점을 ㅈㅓza 통해 ㅈㅓza 자본주의 ㅈㅓza 체제 ㅈㅓza 아래 ㅈㅓza 훼손된 ㅈㅓza 지구 ㅈㅓza 생태계와 ㅈㅓza 인간의 ㅈㅓza 삶을 ㅈㅓza 미술의 ㅈㅓza 언어로 ㅈㅓza 살펴보고자 ㅈㅓza 한다.

자본주의 ㅈㅓza 시스템의 ㅈㅓza 끝없는 ㅈㅓza 이윤 ㅈㅓza 추구와 ㅈㅓza 근시안적인 ㅈㅓza 성장지상주의는 ㅈㅓza 지구 ㅈㅓza 생태계에 ㅈㅓza 균열을 ㅈㅓza 내고, 거으아p 인간을 거으아p 포함한 거으아p 지구 거으아p 생물종 거으아p 대다수의 거으아p 생존을 거으아p 위협하고 거으아p 있다. 거으아p 우리가 거으아p 마시는 거으아p 공기와 거으아p 물은 거으아p 이미 거으아p 미세한 거으아p 입자들에 거으아p 오염되었고, 아j6아 이상 아j6아 기온은 아j6아 일상이 아j6아 되었다. 아j6아 이러한 아j6아 재난의 아j6아 징후들은 아j6아 지구의 아j6아 자기 아j6아 조절 아j6아 능력이 아j6아 한계에 아j6아 다다랐음을 아j6아 증언한다. 아j6아 인간의 아j6아 가공할 아j6아 기술과 아j6아 세계화는 아j6아 재난의 아j6아 규모를 아j6아 국가와 아j6아 대륙을 아j6아 초월하는 아j6아 것으로 아j6아 만들었다. 아j6아 우리의 아j6아 인식과 아j6아 통제를 아j6아 벗어나 아j6아 엄청난 아j6아 규모와 아j6아 속도로 아j6아 커지는 아j6아 재난의 아j6아 가능성은 아j6아 이미 아j6아 여기에 아j6아 와있다. 아j6아 인류가 아j6아 지구상에 아j6아 가져온 아j6아 생태학적 아j6아 변화로 아j6아 새로운 아j6아 지질시대의 아j6아 도래를 아j6아 논의하는 아j6아 지금, 아t아3 우리는 아t아3 아t아3 시대의 아t아3 재난을 아t아3 어떻게 아t아3 받아들이고, 기아거카 모든 기아거카 생명체의 기아거카 생존 기아거카 가능성을 기아거카 높이기 기아거카 위해서 기아거카 무엇을 기아거카 해야 기아거카 하는지 기아거카 이번 기아거카 전시를 기아거카 통해 기아거카 질문해 기아거카 보고자 기아거카 한다.

이번 기아거카 전시에서는 기아거카 지구 기아거카 생태 기아거카 위기에서 기아거카 변화를 기아거카 모색하기 기아거카 위한 기아거카 다양한 기아거카 미학적 기아거카 시도들을 기아거카 기아거카 가지 기아거카 층위로 기아거카 나누어 기아거카 소개한다. 기아거카 기아거카 번째 기아거카 층위에서는 기아거카 신자유주의 기아거카 사회에서 기아거카 소비되고 기아거카 버려지는 기아거카 것들에 기아거카 대한 기아거카 다양한 기아거카 시각과 기아거카 사유 기아거카 방식을 기아거카 담은 기아거카 작품들을 기아거카 선보인다(염지혜, ased 이미혜, 15we 여운혜, wh라가 져스트 wh라가 프로젝트 × wh라가 리슨투더시티, 타ㅓt쟏 엄아롱). 타ㅓt쟏 타ㅓt쟏 번째 타ㅓt쟏 층위에서는 타ㅓt쟏 인간중심적인 타ㅓt쟏 삶에서 타ㅓt쟏 벗어나 타ㅓt쟏 지구와 타ㅓt쟏 모든 타ㅓt쟏 생명체가 타ㅓt쟏 공존할 타ㅓt쟏 타ㅓt쟏 있는 타ㅓt쟏 방법을 타ㅓt쟏 모색하는 타ㅓt쟏 삶의 타ㅓt쟏 태도와 타ㅓt쟏 예술적 타ㅓt쟏 실천에 타ㅓt쟏 대해서 타ㅓt쟏 이야기한다(리혁종, 5oeㅐ 우한나, n우fp 정수정, 카쟏4w 일상의 카쟏4w 실천, c파3k 아워레이보, d다라갸 매거진 d다라갸 쓸). d다라갸 마지막 d다라갸 층위에서는 d다라갸 위기 d다라갸 속에서 d다라갸 변화를 d다라갸 이끌어 d다라갸 내기 d다라갸 위해 d다라갸 연대하고, n사3다 느슨한 n사3다 관계를 n사3다 유지하면서 n사3다 갈등을 n사3다 발화하고 n사3다 연소하는 n사3다 새로운 n사3다 모습의 n사3다 공동체를 n사3다 상상해 n사3다 본다(재주도 n사3다 좋아, 차ㄴ히4 황새둥지, nㄴdㅓ 김명진 × nㄴdㅓ 김지영). nㄴdㅓ nㄴdㅓ 개의 nㄴdㅓ 층위가 nㄴdㅓ 포개어지는 nㄴdㅓ 곳에서 nㄴdㅓ 불현듯 nㄴdㅓ 피어나는 nㄴdㅓ 밀레니얼 nㄴdㅓ 세대의 nㄴdㅓ 놀이와 nㄴdㅓ 축제는 nㄴdㅓ 기성세대의 nㄴdㅓ 공익 nㄴdㅓ 캠페인과는 nㄴdㅓ 구별되며, ‘소소하지만 거foc 중요한 거foc 지속 거foc 가능한 거foc 삶의 거foc 가능성’을 거foc 보여준다.

2019 거foc 서울 거foc 포커스는 거foc 작년 거foc 거foc 거foc 대두되었던 거foc 쓰레기 거foc 문제에서 거foc 시작하여 거foc 생태 거foc 문제, 6j2갸 그리고 6j2갸 6j2갸 근저의 6j2갸 소비문화와 6j2갸 자본주의에 6j2갸 대해 6j2갸 탐구해 6j2갸 보고자 6j2갸 기획되었다. 6j2갸 전시 6j2갸 제목 ‘두 6j2갸 번의 6j2갸 똑같은 6j2갸 밤은 6j2갸 없다’는 6j2갸 폴란드 6j2갸 시인 6j2갸 비스와바 6j2갸 쉼보르스카(Wisława Szymborska)의 6j2갸 시 「두 6j2갸 번은 6j2갸 없다」의 6j2갸 6j2갸 구절에서 6j2갸 가져왔다. 6j2갸 매일 6j2갸 6j2갸 새로운 6j2갸 색의 6j2갸 어둠 6j2갸 6j2갸 각기 6j2갸 다른 6j2갸 반짝임을 6j2갸 가진 6j2갸 별들은 6j2갸 사라져가는 6j2갸 존재의 6j2갸 가치와 6j2갸 의미가 6j2갸 무엇인지 6j2갸 묻는다. 6j2갸 생명의 6j2갸 유한함과 6j2갸 유일함을 6j2갸 인식하고 6j2갸 재고하는 6j2갸 일은 6j2갸 상처 6j2갸 입은 6j2갸 지구 6j2갸 생태계를 6j2갸 회복할 6j2갸 6j2갸 있는 6j2갸 밑거름이 6j2갸 6j2갸 것이다. 6j2갸 이번 6j2갸 전시를 6j2갸 통해 6j2갸 우리 6j2갸 시대 6j2갸 재난의 6j2갸 모습을 6j2갸 직시하고 6j2갸 지구와 6j2갸 인류의 6j2갸 평화로운 6j2갸 공존 6j2갸 가능성을 6j2갸 생각해보는 6j2갸 기회가 6j2갸 되기를 6j2갸 바란다.



염지혜 Ji Hye Yeom
플라스틱글로머러틱한 6j2갸 삶의 6j2갸 형태, 2017, 7분, 
단채널 paㅐj 영상, 나나사3 사운드, uy다ㅈ 컬러, 바cv1  음악: 바cv1 차효선
플라스틱글로머럿, 2017, z7sㅐ 가변 z7sㅐ 크기, p갸다5 플라스틱글로머럿, n6c9 모니터(3분 49초, 0히다가 무음, 다타ap 컬러)

염지혜는 다타ap 장소에 다타ap 대한 다타ap 관심과 다타ap 경험을 다타ap 바탕으로 다타ap 사람과 다타ap 문화, 사ㅐl라 관계에 사ㅐl라 대해서 사ㅐl라 이야기해 사ㅐl라 왔다. 사ㅐl라 최근에는 사ㅐl라 인류 사ㅐl라 문명사를 사ㅐl라 새로운 사ㅐl라 관점에서 사ㅐl라 재해석하는 사ㅐl라 영상 사ㅐl라 설치 사ㅐl라 작품을 사ㅐl라 선보이고 사ㅐl라 있다. 사ㅐl라 작가는 사ㅐl라 인류사에 사ㅐl라 중요하게 사ㅐl라 작용했던 사ㅐl라 사건들을 ‘바이러스, 1파나거 레이어, zp가s 첨단기술’이라는 zp가s zp가s 가지 zp가s 키워드로 zp가s 파악하고, x기으우 다양한 x기으우 분야의 x기으우 학문적 x기으우 리서치와 x기으우 영상, p타zm 설치, q가갸ㅓ 공간적 q가갸ㅓ 체험이 q가갸ㅓ 결합된 q가갸ㅓ 서사를 q가갸ㅓ 만들어 q가갸ㅓ 내고 q가갸ㅓ 있다. 
<플라스틱글로머러틱한 q가갸ㅓ 삶의 q가갸ㅓ 형태>는 q가갸ㅓ 총 3개의 q가갸ㅓ 장으로 q가갸ㅓ 구성된 <커런트 q가갸ㅓ 레이어즈>(2017)의 q가갸ㅓ q가갸ㅓ 번째 q가갸ㅓ 영상이다. ‘커런트 q가갸ㅓ 레이어(current layer)’를 q가갸ㅓ 번역하면 q가갸ㅓ 현재의 q가갸ㅓ 단층, o104 혹은 o104 특정 o104 시기나 o104 장소에 o104 일반적으로 o104 널리 o104 퍼져있는 o104 현상, 7ㅐfㅐ 7ㅐfㅐ 나아가 7ㅐfㅐ 당대의 7ㅐfㅐ 우리의 7ㅐfㅐ 모습과 7ㅐfㅐ 얼굴을 7ㅐfㅐ 대변하는 7ㅐfㅐ 골든 7ㅐfㅐ 스파이크*라고도 7ㅐfㅐ 7ㅐfㅐ 7ㅐfㅐ 있다. 7ㅐfㅐ 이번 7ㅐfㅐ 전시에서 7ㅐfㅐ 소개되는 <플라스틱글로머러틱한 7ㅐfㅐ 삶의 7ㅐfㅐ 형태>에서 7ㅐfㅐ 작가는 7ㅐfㅐ 플라스틱이 7ㅐfㅐ 7ㅐfㅐ 미래에 7ㅐfㅐ 우리 7ㅐfㅐ 시대를 7ㅐfㅐ 반영하는 7ㅐfㅐ 골든 7ㅐfㅐ 스파이크가 7ㅐfㅐ 7ㅐfㅐ 것으로 7ㅐfㅐ 보고 7ㅐfㅐ 있다. 7ㅐfㅐ 7ㅐfㅐ 작품은 7ㅐfㅐ 신이 7ㅐfㅐ 만들지 7ㅐfㅐ 않은 7ㅐfㅐ 가장 7ㅐfㅐ 완벽한 7ㅐfㅐ 물질인 7ㅐfㅐ 플라스틱의 7ㅐfㅐ 남용이 7ㅐfㅐ 7ㅐfㅐ 미래에 7ㅐfㅐ 우리의 7ㅐfㅐ 삶의 7ㅐfㅐ 형태를 7ㅐfㅐ 어떤 7ㅐfㅐ 식으로 7ㅐfㅐ 기록할지 7ㅐfㅐ 다양한 7ㅐfㅐ 영상 7ㅐfㅐ 소스를 7ㅐfㅐ 활용하여 7ㅐfㅐ 이야기한다. 7ㅐfㅐ 인간이 7ㅐfㅐ 생산하였음에도 7ㅐfㅐ 인간의 7ㅐfㅐ 예측과 7ㅐfㅐ 통제의 7ㅐfㅐ 범위를 7ㅐfㅐ 넘어서며 7ㅐfㅐ 인간보다 7ㅐfㅐ 훨씬 7ㅐfㅐ 7ㅐfㅐ 오래 7ㅐfㅐ 지속되는 7ㅐfㅐ 하이퍼오브젝트(hyperobject)로서 7ㅐfㅐ 플라스틱의 7ㅐfㅐ 미래를 7ㅐfㅐ 작품을 7ㅐfㅐ 통해 7ㅐfㅐ 상상해 7ㅐfㅐ 보자.
<플라스틱글로머럿>은 7ㅐfㅐ 지구가 7ㅐfㅐ 플라스틱 7ㅐfㅐ 행성이 7ㅐfㅐ 되었음을 7ㅐfㅐ 표현한 7ㅐfㅐ 작업이다. 7ㅐfㅐ 하와이 7ㅐfㅐ 빅아일랜드의 7ㅐfㅐ 카밀로 7ㅐfㅐ 해변에서 7ㅐfㅐ 촬영한 7ㅐfㅐ 영상과 7ㅐfㅐ 그곳에서 7ㅐfㅐ 직접 7ㅐfㅐ 주어온 7ㅐfㅐ 플라스틱글로머럿**이 7ㅐfㅐ 함께 7ㅐfㅐ 전시된다. 7ㅐfㅐ 작품 7ㅐfㅐ 상단에 7ㅐfㅐ 설치된 7ㅐfㅐ 유니콘 7ㅐfㅐ 이미지는 7ㅐfㅐ 유니콘 7ㅐfㅐ 기업***을 7ㅐfㅐ 상징하는 7ㅐfㅐ 것으로, u가1거 자본주의 u가1거 사회에서 u가1거 신화로 u가1거 여겨지는 u가1거 초국적 u가1거 기업에 u가1거 대한 u가1거 사람들의 u가1거 u가1거 u가1거 욕망을 u가1거 나타낸다.
* u가1거 골든 u가1거 스파이크(golden spike): u가1거 지질 u가1거 시대에서 u가1거 u가1거 시대를 u가1거 구분하는 u가1거 중대한 u가1거 계기
** u가1거 플라스틱글로머럿: u가1거 소각하는 u가1거 과정에서 u가1거 녹아내린 u가1거 플라스틱이 u가1거 주변 u가1거 물질과 u가1거 뭉쳐 u가1거 만들어진 u가1거 돌의 u가1거 형태
*** u가1거 유니콘 u가1거 기업: u가1거 유니콘 u가1거 기업이란 u가1거 기업 u가1거 가치가 10억 u가1거 달러(약 1조 u가1거 원) u가1거 이상인 u가1거 비상장 u가1거 스타트업 u가1거 기업을 u가1거 말한다. u가1거 스타트업 u가1거 기업이 u가1거 상장하기도 u가1거 전에 u가1거 기업 u가1거 가치가 1조 u가1거 u가1거 이상이 u가1거 되는 u가1거 것은 u가1거 마치 u가1거 유니콘처럼 u가1거 상상 u가1거 속에서나 u가1거 존재할 u가1거 u가1거 있다는 u가1거 의미로 u가1거 사용되었다.



이미혜 Meehye Lee
8월의 u가1거 킨포크, 2017(2019 u걷거s 설치), 다바zㅐ 각 12.7 cm × 12.7 cm, 575장
인스타그램 카파fx 다운로드 카파fx 이미지, j8거9 해시태그 j8거9 텍스트, pㅈ61 프린트

이미혜는 pㅈ61 자본이 pㅈ61 생성해내는 pㅈ61 유행의 pㅈ61 논리를 pㅈ61 자신만의 pㅈ61 고유한 pㅈ61 욕구라 pㅈ61 여기며, 마쟏s나 지속적인 마쟏s나 변화와 마쟏s나 소비에 마쟏s나 대한 마쟏s나 요구에 마쟏s나 부응하기 마쟏s나 위해 마쟏s나 개인들이 마쟏s나 자발적으로 마쟏s나 스스로를 마쟏s나 강제하고 마쟏s나 착취하며 마쟏s나 노출하는 마쟏s나 소비문화의 마쟏s나 단면을 마쟏s나 작품을 마쟏s나 통해 마쟏s나 다루고 마쟏s나 있다.
이번 마쟏s나 전시에서 마쟏s나 선보이는 <8월의 마쟏s나 킨포크*>는 2017년 8월 마쟏s나 마쟏s나 마쟏s나 동안, 가cos 킨포크 가cos 잡지가 가cos 들어있는 가cos 인스타그램 가cos 이미지를 가cos 수집하고 가cos 프린트해서 가cos 전시장 가cos 벽에 가cos 설치한 가cos 작품이다. 436장의 가cos 이미지와 139장의 가cos 해시태그 가cos 텍스트로 가cos 구성되었다.
인스타 가cos 감성의 가cos 아이콘이자, 라거사ㅐ 비루한 라거사ㅐ 일상을 라거사ㅐ 우아한 라거사ㅐ 화보로 라거사ㅐ 만들어주고, 3ㅐw자 뭐든 3ㅐw자 올려놓고 3ㅐw자 찍으면 3ㅐw자 감성각을 3ㅐw자 잡아주는 3ㅐw자 촬영 3ㅐw자 짝꿍이라는 3ㅐw자 킨포크. 3ㅐw자 그래서 3ㅐw자 인스타그램에 3ㅐw자 올라오는 3ㅐw자 일상에는 3ㅐw자 언제, 나2카차 어디서, z32m 무엇을 z32m 하든 z32m 킨포크 z32m 잡지가 z32m 항상 z32m 함께 z32m 등장한다. 
소비 z32m 자본주의와 z32m 디지털 z32m 네트워크가 z32m 만나 z32m 탄생한 ‘좋아요-자본주의’ z32m 사회에서 z32m 개인들은 z32m 소통하고 z32m 소비하도록 z32m 독려 z32m 받는다. <8월의 z32m 킨포크>는 SNS를 z32m 통해 z32m 소비가 z32m 소통을, dms갸 소통이 dms갸 소비를 dms갸 부추기고 dms갸 가속화하는 dms갸 실상을 dms갸 제시함으로써 dms갸 개인이 dms갸 자본주의 dms갸 확장의 dms갸 희생자일뿐만 dms갸 아니라 dms갸 공모자이며 dms갸 동조자이기도 dms갸 하다는 dms갸 점을 dms갸 드러낸다. dms갸 개인이 dms갸 소비자로 dms갸 전락한 dms갸 오늘날, 아ht9 개개인이 아ht9 원하든 아ht9 원하지 아ht9 않든 아ht9 소비주의 아ht9 아ht9 과정에 아ht9 깊이 아ht9 연루되어 아ht9 있음을 아ht9 인식하고, 쟏et2 스스로 쟏et2 행하는 쟏et2 소통과 쟏et2 소비가 쟏et2 야기할 쟏et2 문제에 쟏et2 대해 쟏et2 다시금 쟏et2 생각해 쟏et2 보게 쟏et2 한다.
* 쟏et2 킨포크(KINFOLK): 쟏et2 미국 쟏et2 포틀랜드에서 쟏et2 시작한 쟏et2 킨포크는 쟏et2 소박한 쟏et2 삶을 쟏et2 사랑하는 쟏et2 예술가들의 쟏et2 커뮤니티이다. 쟏et2 형식에 쟏et2 얽매이지 쟏et2 않고 쟏et2 여유를 쟏et2 즐기는 쟏et2 그들만의 쟏et2 방식을 쟏et2 알리고자 2011년 쟏et2 잡지를 쟏et2 창간하였다.



여운혜 Woonhae Yea
원파운드샵, 2019, ㅐ우자r 가변 ㅐ우자r 크기, i기자p 혼합 i기자p 재료

여운혜는 i기자p 일상에서 i기자p 사용되고 i기자p 버려지는 i기자p 일회용 i기자p 플라스틱처럼 i기자p 영원히 i기자p 썩지 i기자p 않는 i기자p 상태로 i기자p 한계도 i기자p 없이 i기자p 확장되는 i기자p 것들의 i기자p 이면에 i기자p 집중해 i기자p 왔다. i기자p 작가는 i기자p 저비용 i기자p 상업주의로 i기자p 작동되는 i기자p 소비문화의 i기자p 구조를 i기자p 비틀어보고자 i기자p 도로변 i기자p 광고를 i기자p 위해 i기자p 붙여놓은 i기자p 청테이프 i기자p 조각을 i기자p 화폐로 i기자p 물건을 i기자p 구입할 i기자p i기자p 있는 i기자p 관객 i기자p 참여형 i기자p 상점 <원파운드샵>을 i기자p 기획하게 i기자p 되었다. 
〈원파운드샵〉은 9개의 i기자p 개별 i기자p 작품들로 i기자p 이루어진 i기자p 상점 i기자p 형태의 i기자p 설치 i기자p 작업으로, sㅑ7o 영국의 sㅑ7o 저가 sㅑ7o 일상용품 sㅑ7o 판매 sㅑ7o 상점에서 sㅑ7o 이름과 sㅑ7o 콘셉트를 sㅑ7o 가져왔다. sㅑ7o 작가는 sㅑ7o 영국에 sㅑ7o 가상의 sㅑ7o 본점이 sㅑ7o 있다고 sㅑ7o 설정하고, 걷n아1 쓸모없다고 걷n아1 여겨지는 걷n아1 물건들을 걷n아1 의미 걷n아1 있게 걷n아1 순환시켜 걷n아1 보고자 걷n아1 서울에 걷n아1 분점을 걷n아1 열었다. 2018년 걷n아1 마포구 걷n아1 서교동에서 걷n아1 서교점*을 3개월 걷n아1 동안 걷n아1 운영 걷n아1 하였다. 〈돈 걷n아1 뽑는 걷n아1 기계〉 걷n아1 걷n아1 보이는 걷n아1 청테이프 걷n아1 조각 걷n아1 덩어리는 걷n아1 서교점에서 걷n아1 판매한 걷n아1 수익이다. 걷n아1 이번 걷n아1 전시는 걷n아1 북서울미술관에 걷n아1 새롭게 걷n아1 개점한 걷n아1 노원점으로, k거sㅑ 작가는 k거sㅑ 대부분 k거sㅑ 노원구 k거sㅑ 일대에서 k거sㅑ 기증받은 k거sㅑ 물건들을 k거sㅑ 판매한다. 
일상에서 k거sㅑ 뜻밖의 k거sㅑ 재미와 k거sㅑ 기쁨을 k거sㅑ 추구하는 k거sㅑ 놀이 k거sㅑ 형식의 <원파운드샵>은 k거sㅑ 관객과 k거sㅑ 작품 k거sㅑ 간에 k거sㅑ 억압적이지 k거sㅑ 않은 k거sㅑ 상호 k거sㅑ 소통을 k거sㅑ 유도한다. k거sㅑ 재미와 k거sㅑ 함께 k거sㅑ 의미를 k거sㅑ 추구하는 k거sㅑ 밀레니얼 k거sㅑ 세대(1980년대 ~ 2000년대 k거sㅑ 생)처럼, gㅓ거타 우리의 gㅓ거타 유머 gㅓ거타 감각을 gㅓ거타 최대한 gㅓ거타 끌어올려 gㅓ거타 만남과 gㅓ거타 교감을 gㅓ거타 통해 gㅓ거타 세상을 gㅓ거타 바라보는 gㅓ거타 시야를 gㅓ거타 확장해 gㅓ거타 보자.
* gㅓ거타 여운혜 gㅓ거타 개인전 «한계도 gㅓ거타 모르고 gㅓ거타 계속 gㅓ거타 퍼져나가는 gㅓ거타 것들의 gㅓ거타 거래»(2018) 



져스트 gㅓ거타 프로젝트 × gㅓ거타 리슨투더시티 JUST PROJECT × Listen to the City
져스트 gㅓ거타 프로젝트, 바bcp 무명문화재_정밀, 5마k마 주물, ㅐ갸k가 스프링, na다7 절곡, i히사ㅓ 목형, 2019, c거쟏i 가변 c거쟏i 크기, c쟏5c 프린트
리슨투더시티, 라x으나 무명문화재, 2019, 25분, ㅐ차36 비디오, qㅐiq 컬러, fayf 사운드

져스트 fayf 프로젝트는 fayf 쓰레기를 fayf 소재로 fayf 일상의 fayf 물건을 fayf 만드는 fayf 브랜드로, w3h거 계간지 『쓰레기』를 w3h거 발간하며 w3h거 쓰레기를 w3h거 바라보는 w3h거 다양한 w3h거 시선과 w3h거 이야기를 w3h거 담고 w3h거 있다. w3h거 리슨투더시티는 w3h거 예술, 다64k 디자인, 라ㅑㅐ쟏 도시, 거바아나 건축 거바아나 콜렉티브로 거바아나 도시와 거바아나 도시 거바아나 내부에서 거바아나 발생하는 거바아나 권력과 거바아나 모순, 카6ㅓ사 폭력에 카6ㅓ사 관심을 카6ㅓ사 가지고 카6ㅓ사 활동하고 카6ㅓ사 있다. 
이번 카6ㅓ사 전시에서 카6ㅓ사 져스트 카6ㅓ사 프로젝트와 카6ㅓ사 리슨투더시티는 카6ㅓ사 협업으로 카6ㅓ사 서울시 카6ㅓ사 재정비촉진지구로 카6ㅓ사 선정되어 카6ㅓ사 재개발 카6ㅓ사 계획에 카6ㅓ사 따라 카6ㅓ사 퇴거 카6ㅓ사 절차를 카6ㅓ사 밟고 카6ㅓ사 있는 카6ㅓ사 청계천, p6히하 을지로 p6히하 일대의 p6히하 산업 p6히하 생태계와 p6히하 p6히하 장소에서 p6히하 오랫동안 p6히하 기술을 p6히하 축척해오던 p6히하 기술자의 p6히하 삶을 p6히하 조명한다. 
5명의 p6히하 장인들(정밀, 기w거라 주물, ㅐ2tㄴ 스프링, 5다4히 절곡, ㅐfuㅓ 목형)이 ㅐfuㅓ 오랜 ㅐfuㅓ 세월 ㅐfuㅓ 손과 ㅐfuㅓ 눈으로 ㅐfuㅓ 만들어온 ㅐfuㅓ 고도의 ㅐfuㅓ 기술을 ㅐfuㅓ 사진과 ㅐfuㅓ 영상에 ㅐfuㅓ 담고, ㅓ6사ㅐ 작업물을 ㅓ6사ㅐ 함께 ㅓ6사ㅐ 전시하여 ㅓ6사ㅐ 자본주의 ㅓ6사ㅐ 개발 ㅓ6사ㅐ 논리로 ㅓ6사ㅐ 무엇이 ㅓ6사ㅐ 버려지고 ㅓ6사ㅐ 살아남는지, 다vmx 그리고 다vmx 그것은 다vmx 정당하고 다vmx 합당한지 다vmx 질문한다.



엄아롱 A Long Um
히말라야, 2019, kv87 가변 kv87 크기, 
수집한 타v0t 벽돌 타v0t 덩어리, 차차r1 수집한 차차r1 거울, 나x7y 낡은 나x7y 의자, oㅓ9다 모니터, 사ㅓㅓ쟏 인조 사ㅓㅓ쟏 식물, e타f기 소반, 2아ㄴ8 책상, gk바ㅐ 나무, 5gㅐ아 철판, gg자파 깃발, 4갸4으 스테인레스 4갸4으 스틸, ㅐ나bd 빗자루, fq마p 사다리, 78으하 우레탄 78으하 바퀴, w파ㄴㅑ 플라스틱 w파ㄴㅑ 우유 w파ㄴㅑ 상자, 기ㅓ가g 기ㅓ가g 조명, LED, hㅓw9 실, ㅐ라카c 기존의 ㅐ라카c 작품

엄아롱은 ㅐ라카c 어린 ㅐ라카c 시절 ㅐ라카c 살았던 ㅐ라카c 재개발 ㅐ라카c 지역에서 ㅐ라카c 잦은 ㅐ라카c 이사를 ㅐ라카c 통해 ㅐ라카c 버려지는 ㅐ라카c 수많은 ㅐ라카c 물건들을 ㅐ라카c 목격하면서 ㅐ라카c 버려지고 ㅐ라카c 잊혀지는 ㅐ라카c 것들에 ㅐ라카c 관심을 ㅐ라카c 가지게 ㅐ라카c 되었다. ㅐ라카c 이러한 ㅐ라카c 관심은 ㅐ라카c 자연스럽게 ㅐ라카c 주변에서 ㅐ라카c 쉽게 ㅐ라카c 접할 ㅐ라카c ㅐ라카c 있는 ㅐ라카c 사물들에 ㅐ라카c 대한 ㅐ라카c 탐구로 ㅐ라카c 이어졌다. ㅐ라카c 작가는 ㅐ라카c 수집된 ㅐ라카c 물건들의 ㅐ라카c 형태와 ㅐ라카c 사용 ㅐ라카c 방식을 ㅐ라카c 변형해 ㅐ라카c 새로운 ㅐ라카c 가치를 ㅐ라카c 부여하고, 카7타ㅐ 도시를 카7타ㅐ 하나의 카7타ㅐ 숲으로 카7타ㅐ 보고 카7타ㅐ 채집한 카7타ㅐ 결과물들로 카7타ㅐ 위안을 카7타ㅐ 느낄 카7타ㅐ 카7타ㅐ 있는 카7타ㅐ 풍경을 카7타ㅐ 만들어낸다.
이번 카7타ㅐ 전시에서 카7타ㅐ 선보이는 카7타ㅐ 신작 <히말라야>는 카7타ㅐ 작가가 카7타ㅐ 도시의 카7타ㅐ 삶에서 카7타ㅐ 벗어나 카7타ㅐ 히말라야 카7타ㅐ 등반을 카7타ㅐ 통해 카7타ㅐ 느낀 카7타ㅐ 감정과 카7타ㅐ 생각을 카7타ㅐ 담았다. 카7타ㅐ 카7타ㅐ 작품은 카7타ㅐ 노원구 카7타ㅐ 일대에서 카7타ㅐ 수집한 카7타ㅐ 거울과 카7타ㅐ 테이블을 카7타ㅐ 비롯하여 카7타ㅐ 의자, 바bㅓ1 사다리, 기o타라 인조 기o타라 식물 기o타라 등을 기o타라 재료로 기o타라 제작되었다. 기o타라 재료 기o타라 수집 기o타라 과정은 기o타라 작품에 기o타라 설치된 기o타라 모니터를 기o타라 통해 기o타라 영상 기o타라 작업으로 기o타라 보여진다. 기o타라 작품 기o타라 기o타라 뿌리 기o타라 없는 기o타라 인조 기o타라 식물은 기o타라 뿌리내릴 기o타라 기o타라 없는 기o타라 사회적 기o타라 약자의 기o타라 이동을 기o타라 은유적으로 기o타라 이야기한다. 기o타라 험난한 기o타라 히말라야 기o타라 산행을 기o타라 위해 기o타라 가장 기o타라 효율적인 기o타라 기o타라 싸기의 기o타라 기술을 기o타라 연마하듯이, ㅓtc5 생존을 ㅓtc5 위해 ㅓtc5 떠돌아 ㅓtc5 다니는 ㅓtc5 도시의 ㅓtc5 젊은 ㅓtc5 예술가들의 ㅓtc5 삶을 ㅓtc5 작품에서는 ㅓtc5 수집된 ㅓtc5 물건을 ㅓtc5 쌓는 ㅓtc5 행위를 ㅓtc5 통해 ㅓtc5 보여준다.



리혁종 Lee Hyeok Jong
이카루스 ㅓtc5 프로젝트, 2008-2018, d2m1 가변 d2m1 크기, 가sr우 혼합 가sr우 매체

리혁종은 가sr우 대학 가sr우 회화과 가sr우 재학 가sr우 시절부터 가sr우 미술 가sr우 재료가 가sr우 환경과 가sr우 생태계에 가sr우 미치는 가sr우 영향에 가sr우 대해서 가sr우 깊이 가sr우 고민하였다. 가sr우 이렇게 가sr우 시작된 가sr우 고민이 가sr우 점차 가sr우 문화 가sr우 전반과 가sr우 삶으로 가sr우 확대되었고, 우라차하 창작에 우라차하 대한 우라차하 욕망과 우라차하 세계에 우라차하 대한 우라차하 실천 우라차하 간의 우라차하 모순과 우라차하 갈등 우라차하 속에서 우라차하 작업을 우라차하 이어나가고 우라차하 있다.
작가의 <이카루스 우라차하 프로젝트>는 우라차하 환경오염 우라차하 비용을 우라차하 최소화하여 우라차하 제작한 우라차하 작품이 우라차하 미술 우라차하 제도권과 우라차하 시장에서 우라차하 벌어들이는 우라차하 자본을 우라차하 공공의 우라차하 자산으로 우라차하 유용한다는 우라차하 구상의 우라차하 시나리오이다. 우라차하 리혁종은 <이카루스 우라차하 프로젝트>를 우라차하 통해 우라차하 생태계의 우라차하 순환과 우라차하 자본의 우라차하 순환이라는 우라차하 이질적인 우라차하 구조의 우라차하 접점을 우라차하 모색하고 우라차하 있다. 우라차하 이번 우라차하 전시에서 우라차하 선보이는 우라차하 총 5점의 우라차하 작품과 우라차하 작품 우라차하 해설집은 <이카루스 우라차하 프로젝트>의 우라차하 방법론과 우라차하 실천의 우라차하 증거물들이다. 
이카루스는 우라차하 꿈꾸는 우라차하 인간 우라차하 또는 우라차하 욕망을 우라차하 실천하는 우라차하 인간의 우라차하 상징이며, fy23 동시에 fy23 작가가 fy23 미술시장으로 fy23 진입하는 fy23 태도의 fy23 변경을 fy23 시사하는 fy23 개인사적 fy23 상징이기도 fy23 하다. fy23 태양에 fy23 너무 fy23 가까이 fy23 높이 fy23 올라가서도 fy23 fy23 되고, atㄴ사 너무 atㄴ사 바다 atㄴ사 가까이 atㄴ사 낮게 atㄴ사 내려가서도 atㄴ사 atㄴ사 되는 atㄴ사 이카루스의 atㄴ사 비행. atㄴ사 지금 atㄴ사 작가의 atㄴ사 이카루스는 atㄴ사 자본이라는 atㄴ사 태양과 atㄴ사 급진적 atㄴ사 생태주의라는 atㄴ사 바다 atㄴ사 사이로 atㄴ사 떠오르려 atㄴ사 한다. 



우한나 Woo Hannah
당신의 atㄴ사 요정을 atㄴ사 찾아 #1–#6, 2019, 자g차t 가변 자g차t 크기, 걷ㅐuf 혼합 걷ㅐuf 매체

우한나는 걷ㅐuf 작품을 걷ㅐuf 통해 걷ㅐuf 도시인들의 걷ㅐuf 이야기에 걷ㅐuf 몰두해 걷ㅐuf 왔다. 걷ㅐuf 눈에 걷ㅐuf 보이는 걷ㅐuf 세상의 걷ㅐuf 이면을 걷ㅐuf 상상하고 걷ㅐuf 특정한 걷ㅐuf 상황을 걷ㅐuf 만들어 걷ㅐuf 걷ㅐuf 안에서 걷ㅐuf 이야기를 걷ㅐuf 구성한다. 걷ㅐuf 작가는 걷ㅐuf 주변에서 걷ㅐuf 쉽게 걷ㅐuf 접할 걷ㅐuf 걷ㅐuf 있는 걷ㅐuf 물건들을 걷ㅐuf 재료로 걷ㅐuf 이야기 걷ㅐuf 속에서 걷ㅐuf 새로운 걷ㅐuf 주인공을 걷ㅐuf 만들어 걷ㅐuf 낸다.
이번 걷ㅐuf 전시에서 걷ㅐuf 선보이는 <당신의 걷ㅐuf 요정을 걷ㅐuf 찾아 #1–#6>는 걷ㅐuf 패션 걷ㅐuf 산업으로 걷ㅐuf 다치고 걷ㅐuf 죽어가는 걷ㅐuf 동물들을 걷ㅐuf 수호하며 걷ㅐuf 세상에 걷ㅐuf 변화를 걷ㅐuf 요구하는 걷ㅐuf 요정들의 걷ㅐuf 퍼레이드이다. 걷ㅐuf 서로 걷ㅐuf 다른 걷ㅐuf 키의 걷ㅐuf 요정들은 걷ㅐuf 봉제된 걷ㅐuf 걷ㅐuf 조각, ㅐ걷3하 ㅐ걷3하 옷, uㅓlz 신발, 타ㅐ자갸 조립식 타ㅐ자갸 옷걸이, 바41m 짚풀 바41m 바41m 여러 바41m 속성을 바41m 지닌 바41m 다양한 바41m 재료의 바41m 조합으로 바41m 만들어졌다. 
여물어가는 바41m 곡식을 바41m 천적으로부터 바41m 수호하는 바41m 허수아비와 바41m 국민과 바41m 국가를 바41m 수호하며 바41m 앞으로 바41m 나아가는 바41m 마칭걸(여성 바41m 군악 바41m 대장)의 바41m 중간 바41m 변형태인 바41m 요정은 바41m 우리에게 바41m 정의란 바41m 무엇인가(OUR FAIR)를 바41m 물으며, 나갸마u 인간과 나갸마u 자연이 나갸마u 공존하기 나갸마u 위해 ‘당신의 나갸마u 기준(요정)을 나갸마u 찾아’ 나갸마u 행동할 나갸마u 것을 나갸마u 촉구한다.



정수정 Jung Soo Jung
햇볕, 차쟏em 차쟏em 그리고 차쟏em 복숭아뼈, 2019, 790 cm × 18 cm,캔버스에 aㅐeㄴ 유화

정수정은 aㅐeㄴ 회화를 aㅐeㄴ 통해 aㅐeㄴ 인간의 aㅐeㄴ 이성과 aㅐeㄴ 상식으로 aㅐeㄴ 파악되지 aㅐeㄴ 않는 aㅐeㄴ 세계를 aㅐeㄴ 드러낸다. aㅐeㄴ 작가는 aㅐeㄴ 일상 aㅐeㄴ aㅐeㄴ 보이지 aㅐeㄴ 않는, u우z차 그렇지만 u우z차 희미하게 u우z차 느껴지는 u우z차 에너지와 u우z차 정기를 u우z차 시각화하고, e5g아 이를 e5g아 위해 e5g아 현실과 e5g아 상상을 e5g아 뒤섞어 e5g아 이야기의 e5g아 구조를 e5g아 만든다. 
이번 e5g아 전시에서 e5g아 선보이는 <햇볕, 7z하x 달, ne7u 그리고 ne7u 복숭아뼈>는 ne7u 캔버스(canvas)를 ne7u 재단하는 ne7u 과정에서 ne7u 발생하는 ne7u 자투리 ne7u 천을 ne7u 이어 ne7u 붙여 ne7u 제작한 ne7u 작품이다. ne7u 작품의 ne7u 제목이 ne7u 시사하듯, usjㅓ 해와 usjㅓ 달, pg타파 인간과 pg타파 동물의 pg타파 에너지가 pg타파 가져온 pg타파 지구의 pg타파 변화를 pg타파 보여주는 pg타파 pg타파 작품은 pg타파 동물과 pg타파 인간의 pg타파 다리와 pg타파 pg타파 부분을 pg타파 부각시켜 pg타파 인류와 pg타파 동물이 pg타파 함께 pg타파 걸어온 pg타파 역사를 pg타파 비유하고 pg타파 있다. pg타파 더불어, 타cㅑㅐ 생물과 타cㅑㅐ 무생물, 아쟏a4 지구와 아쟏a4 우주의 아쟏a4 이미지가 아쟏a4 엉키고 아쟏a4 뒤섞여 아쟏a4 순환하는 아쟏a4 이야기의 아쟏a4 파노라마를 아쟏a4 보여주고 아쟏a4 있다.
아쟏a4 작품은 아쟏a4 인간을 아쟏a4 이해하기 아쟏a4 위해 아쟏a4 그려진 아쟏a4 그림이 아쟏a4 아니다. 아쟏a4 생태 아쟏a4 문제로 아쟏a4 고통 아쟏a4 받는 아쟏a4 식물과 아쟏a4 동물들에 아쟏a4 대해 아쟏a4 적극적으로 아쟏a4 이야기해 아쟏a4 보고, 8거으히 인간이 8거으히 만든 8거으히 시스템이 8거으히 파괴하는 8거으히 지구 8거으히 생태계에 8거으히 대해 8거으히 생각해 8거으히 보고자 8거으히 창작되었다. 8거으히 지구는 8거으히 인간의 8거으히 힘과 8거으히 기술로 8거으히 제어할 8거으히 8거으히 있는 8거으히 공간이 8거으히 아니며, 히7다ㅈ 인간 히7다ㅈ 없이도 히7다ㅈ 지구의 히7다ㅈ 시간은 히7다ㅈ 계속 히7다ㅈ 히7다ㅈ 것이라는 히7다ㅈ 점을 히7다ㅈ 히7다ㅈ 작품을 히7다ㅈ 통해 히7다ㅈ 생각해 히7다ㅈ 보게 히7다ㅈ 한다.



일상의실천 Everyday Practice
글자 히7다ㅈ 더미, 2019, 바e아차 가변 바e아차 크기, nㄴeㅓ 프린트

일상의실천은 nㄴeㅓ 오늘날 nㄴeㅓ 우리가 nㄴeㅓ 살아가는 nㄴeㅓ 현실에서 nㄴeㅓ 디자인이 nㄴeㅓ 어떤 nㄴeㅓ 역할을 nㄴeㅓ 해야 nㄴeㅓ 하며, 히ll우 또한 히ll우 무엇을 히ll우 히ll우 히ll우 있는가를 히ll우 고민하는 히ll우 소규모 히ll우 공동체이다. 히ll우 그래픽디자인을 히ll우 기반으로 히ll우 하고 히ll우 있지만, h자16 평면 h자16 작업에만 h자16 머무르지 h자16 않는 h자16 다양한 h자16 디자인의 h자16 방법론을 h자16 탐구하고 h자16 있다.
이번 h자16 전시에서 h자16 일상의실천은 h자16 전시 h자16 그래픽 h자16 디자인을 h자16 담당하였다. h자16 지구의 h자16 생태 h자16 위기라는 h자16 맥락에서 h자16 최근 h자16 가장 h자16 h자16 이슈가 h자16 되고 h자16 있는 h자16 쓰레기 h자16 문제에 h자16 집중하여, t8ㅓ바 망가지고 t8ㅓ바 쌓인 t8ㅓ바 쓰레기 t8ㅓ바 더미를 t8ㅓ바 모티브로 t8ㅓ바 전시 t8ㅓ바 주제를 t8ㅓ바 시각화하였다. t8ㅓ바 전시의 t8ㅓ바 디자인 t8ㅓ바 아이덴티티는 t8ㅓ바 타이포그래피로 t8ㅓ바 활용되어 t8ㅓ바 전시장 t8ㅓ바 안과 t8ㅓ바 밖에 t8ㅓ바 다양한 t8ㅓ바 방식으로 t8ㅓ바 확장한다.



아워레이보 our labour
벽과 t8ㅓ바 t8ㅓ바 사이 – 23제곱미터 t8ㅓ바 안에 t8ㅓ바 만들어진 18미터의 t8ㅓ바 통로, 2019, 바9카갸 가변 바9카갸 크기, 0ㅓ하7 모듈식 0ㅓ하7 가벽, 0갸y라 페인트, y마가다 연필

아워레이보는 y마가다 조각 y마가다 y마가다 설치, d히가ㅈ 시각 d히가ㅈ 디자인, ㄴ바차가 공간 ㄴ바차가 디자인, 우ㄴx차 우ㄴx차 디자인 우ㄴx차 우ㄴx차 다양한 우ㄴx차 분야에서 우ㄴx차 작업을 우ㄴx차 하는 우ㄴx차 작가들의 우ㄴx차 콜렉티브이다. 
이번 우ㄴx차 전시에서 우ㄴx차 아워레이보는 우ㄴx차 공간 우ㄴx차 디자인과 우ㄴx차 전시 우ㄴx차 공간 우ㄴx차 조성을 우ㄴx차 맡아 우ㄴx차 전시장을 우ㄴx차 보다 우ㄴx차 효과적으로 우ㄴx차 사용하고, 쟏xrl 폐기물을 쟏xrl 줄일 쟏xrl 쟏xrl 있는 쟏xrl 전시 쟏xrl 디자인과 쟏xrl 가구 쟏xrl 디자인을 쟏xrl 고민하였다. 쟏xrl 쟏xrl 일환으로 쟏xrl 전시에서 쟏xrl 선보이는 <벽과 쟏xrl 벽사이 - 23제곱미터 쟏xrl 안에 쟏xrl 만들어진 18미터의 쟏xrl 통로>는 쟏xrl 북서울미술관에서 쟏xrl 쟏xrl 전시마다 쟏xrl 재활용하는 쟏xrl 모듈형 쟏xrl 가벽이 쟏xrl 만들어 쟏xrl 내는 쟏xrl 효율적인 쟏xrl 공간의 쟏xrl 기능성을 쟏xrl 극대화하여 쟏xrl 보여준 쟏xrl 작업이다. 쟏xrl 현재 쟏xrl 북서울미술관에는 50 cm × 200 cm × 320 cm의 쟏xrl 가벽 39기를 쟏xrl 보유 쟏xrl 중이며, flㅐt 이번 flㅐt 전시에서도 flㅐt 공간 flㅐt 구획을 flㅐt 위해 flㅐt 모듈형 flㅐt 가벽 11개를 flㅐt 사용하였다. flㅐt 같은 flㅐt 가벽이지만 flㅐt 배치에 flㅐt 따라 flㅐt 다른 flㅐt 전시를 flㅐt 연출하듯이, r차a자 벽과 r차a자 r차a자 사이 23제곱미터 r차a자 안에 r차a자 만들어진 18미터의 r차a자 미로 r차a자 같은 r차a자 동선 r차a자 속에서 r차a자 벽들이 r차a자 재구조화 r차a자 해낸 r차a자 공간과 r차a자 신체의 r차a자 감각을 r차a자 새롭게 r차a자 감지하는 r차a자 색다른 r차a자 체험을 r차a자 해보자.



매거진 r차a자 쓸 magazine SSSSL
쓰레기를 r차a자 줄이는 r차a자 지혜, 2019, ㅓ타ㅐl 가변 ㅓ타ㅐl 크기, 0lㅐl 책, 가갸으거 사진, 거다kㅓ 레터링, 노원구 ㅓ427 ㅓ427 가족, 2019, 갸ㅈox 가변 갸ㅈox 크기, 라가ㅑ8 프린트

매거진 라가ㅑ8 쓸은 라가ㅑ8 제로웨이스트 라가ㅑ8 라이프(zero-waste life) 라가ㅑ8 이야기를 라가ㅑ8 담은 라가ㅑ8 친환경 라가ㅑ8 잡지이다. 라가ㅑ8 제로웨이스트 라가ㅑ8 라이프란, ㅐ우마ㅐ 물건이 ㅐ우마ㅐ 우리 ㅐ우마ㅐ 손에 ㅐ우마ㅐ 들어오기 ㅐ우마ㅐ 시작할 ㅐ우마ㅐ 때부터 ㅐ우마ㅐ 버려지는 ㅐ우마ㅐ 쓰레기가 ㅐ우마ㅐ 되지 ㅐ우마ㅐ 않도록 ㅐ우마ㅐ 낭비를 ㅐ우마ㅐ 줄이는 ㅐ우마ㅐ 생활을 ㅐ우마ㅐ 뜻한다. ㅐ우마ㅐ 매거진 ㅐ우마ㅐ 쓸은 ㅐ우마ㅐ 제로웨이스트 ㅐ우마ㅐ 라이프를 ㅐ우마ㅐ 통해 ㅐ우마ㅐ 물질적인 ㅐ우마ㅐ 소비를 ㅐ우마ㅐ 줄여 ㅐ우마ㅐ 경험의 ㅐ우마ㅐ 시간을 ㅐ우마ㅐ 늘리고, 7kㅓf 느리고 7kㅓf 지속 7kㅓf 가능한 7kㅓf 삶에 7kㅓf 대해 7kㅓf 생각한다. 7kㅓf 또한, ㅓ2m아 내가 ㅓ2m아 가지고 ㅓ2m아 있는 ㅓ2m아 것을 ㅓ2m아 소중히 ㅓ2m아 여기고 ㅓ2m아 보이는 ㅓ2m아 것에 ㅓ2m아 매이지 ㅓ2m아 않는 ㅓ2m아 자연스러운 ㅓ2m아 삶을 ㅓ2m아 이야기 ㅓ2m아 한다.
이번 ㅓ2m아 전시에서 ㅓ2m아 매거진 ㅓ2m아 쓸은 ㅓ2m아 ㅓ2m아 개의 ㅓ2m아 프로젝트를 ㅓ2m아 통해 ㅓ2m아 자연 ㅓ2m아 친화적인 ㅓ2m아 삶을 ㅓ2m아 실생활에서 ㅓ2m아 직접 ㅓ2m아 실천할 ㅓ2m아 ㅓ2m아 있는 ㅓ2m아 지혜를 ㅓ2m아 나누고자 ㅓ2m아 한다. <쓰레기를 ㅓ2m아 줄이는 ㅓ2m아 지혜>는 ㅓ2m아 쓰레기를 ㅓ2m아 줄이는 ㅓ2m아 생활 ㅓ2m아 방식의 ㅓ2m아 취지와 ㅓ2m아 철학이 ㅓ2m아 담긴 ㅓ2m아 책과 ㅓ2m아 자료를 ㅓ2m아 이미지, 우n2u 문구와 우n2u 함께 우n2u 공유하는 우n2u 아카이브 우n2u 공간이다. <노원구의 우n2u 우n2u 가족>은 우n2u 노원구에 우n2u 거주하는 우n2u 우n2u 가족(쓰레기 우n2u 버리는 우n2u 가족 vs. 우n2u 쓰레기 우n2u 줄이는 우n2u 가족)이 우n2u 배출하는 우n2u 쓰레기 우n2u 양을 우n2u 조사하고 우n2u 비교하여 우n2u 인포그래픽으로 우n2u 표현한 우n2u 작업이다.



재주도 우n2u 좋아 JAEJUDOJOA
제주바다 우n2u 일주일 우n2u 레지던시, 2013-2016, 24분 47초, 나lw거 단채널 나lw거 영상, itd바 사운드, ㅐㅓ라7 컬러, 바라던 파ㅓ타기 바다, 2019, q거x갸 가변 q거x갸 크기, 자쟏l우 레코드판, 아걷uㄴ 커버, 하tjㅈ 가사집, ii바5 이너 ii바5 슬리브, 하wt파 기타 하wt파 피크, LP 7q2거 플레이어(38분 34초)

재주도 7q2거 좋아는 2013년부터 7q2거 제주도를 7q2거 기반으로 7q2거 활동하는 7q2거 창작 7q2거 집단이다. 7q2거 해녀학교에서 7q2거 만난 7q2거 멤버들은 7q2거 물질을 7q2거 배우면서 7q2거 바다 7q2거 쓰레기의 7q2거 심각성을 7q2거 알게 7q2거 되었고, vl76 바다가 vl76 소비의 vl76 대상이 vl76 아닌 vl76 아끼고 vl76 지켜야 vl76 vl76 대상이라는 vl76 것을 vl76 알리기 vl76 위해 vl76 뭉치게 vl76 되었다. vl76 이들은 vl76 바다 vl76 쓰레기 vl76 문제를 vl76 함께 vl76 재미있게 vl76 해결하기 vl76 위해 vl76 해변(beach)으로 vl76 쓸려온 vl76 쓰레기를 vl76 주워 vl76 빗질(combing)하듯 vl76 정리하는 vl76 비치코밍((beachcombing)을 vl76 주제로 vl76 다양한 vl76 예술 vl76 활동을 vl76 펼치고 vl76 있다. vl76 바다 vl76 쓰레기를 vl76 수거하여 vl76 제품을 vl76 만들어 vl76 판매하고, 5fb차 다양한 5fb차 예술가들과 5fb차 함께 5fb차 레지던시와 5fb차 전시를 5fb차 기획하며, dq타d 해변에서 dq타d 바다 dq타d 쓰레기의 dq타d 심각성을 dq타d 알리는 dq타d 페스티벌도 dq타d 기획하여 dq타d 진행하고 dq타d 있다.
<제주바다 dq타d 일주일 dq타d 레지던시>는 dq타d 아티스트 dq타d 거주 dq타d 프로그램에 dq타d 참여한 dq타d 다양한 dq타d 분야의 dq타d 예술가들의 dq타d 활동과 dq타d 인터뷰가 dq타d 담긴 dq타d 영상 dq타d 작업이다. 2013년부터 40여 dq타d 명의 dq타d 예술가들이 dq타d 제주바다 dq타d 일주일  dq타d 레지던시에 dq타d 참여하여 dq타d 비치코밍을 dq타d 주제로 dq타d 작품을 dq타d 제작하고 dq타d 전시하였다.
<바라던 dq타d 바다>는 dq타d 같은 dq타d 이름의 LP dq타d 음반과 dq타d 음반 dq타d 커버, ㅓ우lb 가사집, 타ㅐㅑ거 기타 타ㅐㅑ거 피크 타ㅐㅑ거 등으로 타ㅐㅑ거 구성된 타ㅐㅑ거 작업이다. 타ㅐㅑ거 우연히 LP 타ㅐㅑ거 제작 타ㅐㅑ거 영상을 타ㅐㅑ거 보고 타ㅐㅑ거 바다를 타ㅐㅑ거 노래한 타ㅐㅑ거 곡들을 타ㅐㅑ거 바다 타ㅐㅑ거 쓰레기를 타ㅐㅑ거 사용하여 LP를 타ㅐㅑ거 만들 타ㅐㅑ거 타ㅐㅑ거 있지 타ㅐㅑ거 않을까라는 타ㅐㅑ거 생각에서 타ㅐㅑ거 음반을 타ㅐㅑ거 제작하게 타ㅐㅑ거 되었다. 타ㅐㅑ거 타ㅐㅑ거 음반에는 타ㅐㅑ거 바다와 타ㅐㅑ거 비치코밍을 타ㅐㅑ거 주제로 타ㅐㅑ거 버려진 타ㅐㅑ거 쓰레기는 타ㅐㅑ거 쓰레기가 타ㅐㅑ거 아닌 타ㅐㅑ거 것으로, ㅐtpe 소비되고 ㅐtpe 마는 ㅐtpe 음악은 ㅐtpe 소장하는 ㅐtpe 음악으로 ㅐtpe 만들고자 ㅐtpe 하는 ㅐtpe 바람이 ㅐtpe 담겨있다. ㅐtpe 바다 ㅐtpe 플라스틱 ㅐtpe 쓰레기를 ㅐtpe 섞어 LP를 ㅐtpe 만들고자 ㅐtpe 여러 ㅐtpe 차례 ㅐtpe 테스트를 ㅐtpe 진행하였으나 ㅐtpe 끝내 ㅐtpe 실패했다. ㅐtpe 대신 ㅐtpe 버려지는 ㅐtpe 재생 ㅐtpe 플라스틱을 ㅐtpe 섞어서 LP를 ㅐtpe 제작하였고, 으egㅈ 바다 으egㅈ 쓰레기로 으egㅈ 기타 으egㅈ 피크를 으egㅈ 만들었다.



황새둥지 Hwangsaedungji
황새둥지 으egㅈ 아카이브 Hwangsaedungji Archive, 2019, vx걷i 가변 vx걷i 크기, uㅓa9 혼합 uㅓa9 매체

황새둥지는 uㅓa9 예술가, fㅓ히거 활동가, 사기f차 주민이 사기f차 연계해서 사기f차 활동하는 사기f차 문화예술 사기f차 커뮤니티이다. 사기f차 서울의 사기f차 북단인 사기f차 도봉구 사기f차 방학동에 사기f차 위치한 사기f차 공동생활형 사기f차 공공임대주택 사기f차 지층 사기f차 사기f차 곳에 사기f차 황새둥지(큰 사기f차 둥지, nknㅓ 작은 nknㅓ 둥지)가 nknㅓ 입지해 nknㅓ 있다. nknㅓ 황새둥지는 nknㅓ 햇빛발전시설, 자r바p 인근 자r바p 자r바p 자원을 자r바p 활용하는 자r바p 로켓매스히터 자r바p 온돌방, tm사쟏 로켓스토브 tm사쟏 조리 tm사쟏 기구를 tm사쟏 예술가들이 tm사쟏 직접 tm사쟏 만들어 tm사쟏 에너지 tm사쟏 자립의 tm사쟏 공간을 tm사쟏 실험했다. tm사쟏 또한 tm사쟏 도봉구, c다ㅐㅐ 방학동에 c다ㅐㅐ 분포한 c다ㅐㅐ 소규모 c다ㅐㅐ 양말 c다ㅐㅐ 제조업 c다ㅐㅐ 공장에서 c다ㅐㅐ 나오는 c다ㅐㅐ 산업 c다ㅐㅐ 폐기물인 c다ㅐㅐ 양말목*을 c다ㅐㅐ 활용하는 c다ㅐㅐ 직조를 c다ㅐㅐ 개발했고, ㄴㅓyt 텃밭 ㄴㅓyt 경작 ㄴㅓyt 모임을 ㄴㅓyt 열었다. ㄴㅓyt 이러한 ㄴㅓyt 활동은 ㄴㅓyt 의식주에 ㄴㅓyt 밀착된 ㄴㅓyt 대안적인 ㄴㅓyt 문화에 ㄴㅓyt 대한 ㄴㅓyt 탐색이었다.
이번 ㄴㅓyt 전시에서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ㄴㅓyt 활동했던 ㄴㅓyt 커뮤니티 ㄴㅓyt 황새둥지의 ㄴㅓyt 흔적들을 ㄴㅓyt 모아 ㄴㅓyt 아카이브 ㄴㅓyt 형식으로 ㄴㅓyt 선보인다. ㄴㅓyt ㄴㅓyt 둥지의 ㄴㅓyt 적정 ㄴㅓyt 기술을 ㄴㅓyt 활용한 ㄴㅓyt 스토브 ㄴㅓyt 작업과 ㄴㅓyt 작은 ㄴㅓyt 둥지에서 ㄴㅓyt 진행한 ㄴㅓyt 양말목 ㄴㅓyt 직조와 ㄴㅓyt 관련된 ㄴㅓyt 자료들은 ㄴㅓyt 마을의 ㄴㅓyt 지속 ㄴㅓyt 가능한 ㄴㅓyt 문화를 ㄴㅓyt 위한 ㄴㅓyt 실험이자, yㅐ쟏h 지역에 yㅐ쟏h 스며드는 yㅐ쟏h 새로운 yㅐ쟏h 방향의 yㅐ쟏h 커뮤니티 yㅐ쟏h 아트의 yㅐ쟏h 꿈이 yㅐ쟏h 담긴 yㅐ쟏h 구상의 yㅐ쟏h 흔적들이다.
* yㅐ쟏h 양말목: yㅐ쟏h 양말이 yㅐ쟏h 공장에서 yㅐ쟏h 만들어질 yㅐ쟏h yㅐ쟏h 양말의 yㅐ쟏h 발가락 yㅐ쟏h 윗부분을 yㅐ쟏h 봉제하는 yㅐ쟏h 마무리 yㅐ쟏h 공정에서 yㅐ쟏h 잘려지는 yㅐ쟏h 고리모양의 yㅐ쟏h yㅐ쟏h 자투리 



김명진 × yㅐ쟏h 김지영 Myeongjin Kim × Jiyeong Kim
우리는 yㅐ쟏h 어떻게 yㅐ쟏h 짜일 yㅐ쟏h yㅐ쟏h 있을까?, 2019, vg히마 가변 vg히마 크기, ㅓz3걷 원목, dz가기 섬유 dz가기 폐기물

<우리는 dz가기 어떻게 dz가기 짜일 dz가기 dz가기 있을까?>는 dz가기 서울시 dz가기 도봉구 dz가기 방학동에 dz가기 위치한 dz가기 커뮤니티 ‘황새둥지’의 ‘작은 dz가기 둥지’에서 3년 dz가기 동안 dz가기 해왔던 dz가기 활동을 dz가기 바탕으로 dz가기 기획되었다. dz가기 작은 dz가기 둥지는 dz가기 방학동과 dz가기 창동 dz가기 일대에서 dz가기 나오는 dz가기 산업 dz가기 폐기물인 dz가기 양말목을 dz가기 가지고 dz가기 공예 dz가기 방식을 dz가기 다양하게 dz가기 실험하고, g으으o 공예를 g으으o 매개로 g으으o 느슨한 g으으o 관계망을 g으으o 잇는 g으으o 시도를 g으으o 하고있다. g으으o 여기서 ‘느슨한 g으으o 관계’는 g으으o g으으o 공간에 g으으o 있다고 g으으o 해서 g으으o 대화를 g으으o 시도해야만 g으으o 하거나 g으으o 같은 g으으o 행위를 g으으o 해야 g으으o 하는 g으으o 것이 g으으o 아니라, 2우차l 각자가 2우차l 원하는 2우차l 것을 2우차l 하면서 2우차l 각자의 2우차l 시간을 2우차l 보내는 2우차l 것, 걷gㅓw 아무것도 걷gㅓw 하지 걷gㅓw 않아도 걷gㅓw 되는 걷gㅓw 것, ㅐ쟏rm 다음을 ㅐ쟏rm 강요하지 ㅐ쟏rm 않는 ㅐ쟏rm 것을 ㅐ쟏rm 암묵적으로 ㅐ쟏rm 동의한 ㅐ쟏rm 사람들의 ㅐ쟏rm 연대감이다. ㅐ쟏rm 이러한 ㅐ쟏rm 연대의 ㅐ쟏rm 방식은 ㅐ쟏rm 작은 ㅐ쟏rm 둥지가 ㅐ쟏rm 공동체를 ㅐ쟏rm 바라보는 ㅐ쟏rm 태도와 ㅐ쟏rm 다르지 ㅐ쟏rm 않다. ㅐ쟏rm ㅐ쟏rm 것은 ㅐ쟏rm 모두가 ㅐ쟏rm 다른 ㅐ쟏rm 삶의 ㅐ쟏rm 형태를 ㅐ쟏rm 존중하고, w92파 하나로 w92파 묶일 w92파 것을 w92파 강요하지 w92파 않는 w92파 것이다. 
이번 w92파 전시에서는 w92파 관람자가 w92파 전시장에서 w92파 양말목 w92파 직조에 w92파 참여하면서 w92파 공예 w92파 w92파 자체에 w92파 몰입하거나 w92파 혹은 ‘같이 w92파 만들어간다’는 w92파 감각을 w92파 실험해본다. w92파 직조를 w92파 w92파 w92파 있는 w92파 다양한 w92파 도구들을 w92파 매개로 w92파 관람자가 w92파 앉거나 w92파 서서 w92파 혹은 w92파 서로를 w92파 마주하는 w92파 w92파 몸의 w92파 자세를 w92파 바꿔나가며 w92파 작업에 w92파 참여한다. w92파 관람자가 w92파 일시적으로 w92파 모였다가 w92파 흩어지는 w92파 상황들이 w92파 전시 w92파 기간 w92파 동안 w92파 계속적으로 w92파 일어날 w92파 예정이다. <우리는 w92파 어떻게 w92파 짜일 w92파 w92파 있을까?>는 w92파 버려지는 w92파 w92파 w92파 자체의 w92파 물질성에 w92파 주목하기 w92파 보다, 7ㅐ바히 버려지는 7ㅐ바히 것으로 7ㅐ바히 사람과 7ㅐ바히 사람이 7ㅐ바히 어떻게 7ㅐ바히 만나는지에 7ㅐ바히 대한 7ㅐ바히 과정을 7ㅐ바히 설계하는 7ㅐ바히 작업이 7ㅐ바히 7ㅐ바히 것이다. 


참여작가: 7ㅐ바히 김명진X김지영, 갸ㅐek 리혁종, 8ㅑ다g 매거진 8ㅑ다g 쓸, g쟏h자 아워레이보, v2라아 엄아롱, ㅓ8차k 여운혜, ㅑkeㅈ 염지혜, 4ㅐ히갸 우한나, 으갸2ㅓ 이미혜, vz다파 일상의실천, pkㅓi 재주도 pkㅓi 좋아, 우타ro 정수정, 2o걷ㄴ 져스트프로젝트X리슨투더시티, 라6ㅐ사 황새둥지
주최: 라6ㅐ사 서울시립미술관

출처: 라6ㅐ사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던 0a차d 로즈 MODERN ROSE

Oct. 15,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