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트랩 대전 : 이지혜 Lee Jihye

이응노미술관

June 11, 2019 ~ June 30, 2019

보이지 m바g8 않는 m바g8 것을 m바g8 조명하다
이선영(미술평론가)

이지혜는 m바g8 빛을 m바g8 매개로 m바g8 하여 m바g8 보이지 m바g8 않는 m바g8 것을 m바g8 조명하고자 m바g8 한다. m바g8 작가의 m바g8 m바g8 개인전이기도 m바g8 m바g8 작품들에는 m바g8 작업을 m바g8 해야 m바g8 하는 m바g8 이유가 m바g8 분명한 m바g8 주제가 m바g8 담겨 m바g8 있으리라 m바g8 믿는다. m바g8 m바g8 전시에서 m바g8 빛은 m바g8 중성적으로 m바g8 사용된 m바g8 것이 m바g8 아니라 m바g8 상징성을 m바g8 띄면서, j98d 독립적으로 j98d 존재하고 j98d 작동하는 j98d 다섯개의 j98d 작품들을 j98d 존재의 j98d 연쇄로 j98d 만든다. j98d 존재의 j98d 연쇄 j98d 망은 j98d 근대가 j98d j98d 비워 j98d 놓은 j98d 공허한 j98d 공간을 j98d 다시금 j98d 충만하게 j98d 채울 j98d 것이다. j98d 흩어져 j98d 있는 j98d 것을 j98d 다시 j98d 연결하는 j98d 행위 j98d 또한 j98d 종교적 j98d 충동의 j98d 산물이다. j98d 이지혜의 j98d 많은 j98d 작품에 j98d 작동되는 j98d 상호작용성은 j98d 연결짓는 j98d 행위를 j98d 관객에게로 j98d 확장한다. j98d 작품들은 j98d 관객이 j98d 관심을 j98d 보이면 j98d 대답하듯 j98d 반응하는데, 갸feh 이때 갸feh 빛이 갸feh 주요한 갸feh 매개가 갸feh 된다. 갸feh 작가는 ‘기독교에서 갸feh 하나님은 갸feh 빛으로 갸feh 묘사되곤 갸feh 한다. 갸feh 그리고 갸feh 갸feh 빛은 갸feh 어둠을 갸feh 밝히고 갸feh 드러내며 갸feh 항상 갸feh 어둠을 갸feh 이긴다. 갸feh 나에게 갸feh 빛은 갸feh 믿음이고 갸feh 소망이며 갸feh 사랑이고 갸feh 생명이다. 갸feh 나는 갸feh 빛을 갸feh 통해 갸feh 분명 갸feh 존재하지만 갸feh 보이지 갸feh 않는 갸feh 것들에 갸feh 대해’(작가노트) 갸feh 이야기한다.

종교적 갸feh 영감으로 갸feh 충만한 갸feh 작품들은 갸feh 통상적인 갸feh 미디어 갸feh 아트에서 갸feh 흔히 갸feh 발견되는 갸feh 유희성과 갸feh 화려함 갸feh 대신에, 히gvㅐ 간결하고 히gvㅐ 정적인 히gvㅐ 것이 히gvㅐ 특징이다. 히gvㅐ 특정 히gvㅐ 종교가 히gvㅐ 아니더라도, u자히차 기도 u자히차 u자히차 묵상 u자히차 같은 u자히차 깊은 u자히차 몰입적 u자히차 행위는 u자히차 현대문명의 u자히차 수다스러움을 u자히차 걷어내고 u자히차 본질과 u자히차 마주하게 u자히차 u자히차 것이다. u자히차 기도와 u자히차 묵상을 u자히차 닮은 u자히차 간결하고 u자히차 정적인 u자히차 작품들은 u자히차 재미에 u자히차 가려 u자히차 의미가 u자히차 축소되지 u자히차 않도록 u자히차 한다. u자히차 빛은 u자히차 오감 u자히차 u자히차 가장 u자히차 중요한 u자히차 감각인 u자히차 시각의 u자히차 기본조건이기도 u자히차 하다. u자히차 조형예술가는 u자히차 시각이라는 u자히차 감각에 u자히차 집중하기 u자히차 때문에, yt마ㅐ 오히려 yt마ㅐ 시각의 yt마ㅐ 역설을 yt마ㅐ yt마ㅐ 인식할 yt마ㅐ yt마ㅐ 있다. yt마ㅐ 스펙타클의 yt마ㅐ 시대, v7t6 수많은 v7t6 보이는 v7t6 것들은 v7t6 우리를 v7t6 진정으로 v7t6 보지 v7t6 못하게 v7t6 하는 v7t6 면이 v7t6 있기 v7t6 때문이다. v7t6 예술은 v7t6 보이는 v7t6 것을 v7t6 그저 v7t6 보이는 v7t6 것으로, 9타차1 보이지 9타차1 않는 9타차1 것을 9타차1 그저 9타차1 보이지 9타차1 않는 9타차1 것으로 9타차1 간주하는 9타차1 동어반복과 9타차1 달리, e기0ㅓ 보이지 e기0ㅓ 않는 e기0ㅓ 것을 e기0ㅓ 드러나게 e기0ㅓ 또는 e기0ㅓ 보이는 e기0ㅓ 것이 e기0ㅓ 전부인지를 e기0ㅓ 회의한다. e기0ㅓ e기0ㅓ 동어반복에 e기0ㅓ 기초하는 e기0ㅓ 형식주의 e기0ㅓ 논리를 e기0ㅓ 거부한다.

이지혜의 e기0ㅓ 작품에는 e기0ㅓ 어떤 e기0ㅓ 대상을 e기0ㅓ 깊이 e기0ㅓ 조명하는 e기0ㅓ 주체가 e기0ㅓ 있다. e기0ㅓ 이러한 e기0ㅓ 주체는 e기0ㅓ 종교적이다. e기0ㅓ 기독교에서 e기0ㅓ 신의 e기0ㅓ 가장 e기0ㅓ e기0ㅓ 선물은 e기0ㅓ 주체라고 e기0ㅓ 말해진다. e기0ㅓ 그래서 e기0ㅓ 신이 e기0ㅓ 죽었다고 e기0ㅓ 말해졌던 e기0ㅓ 시대에 e기0ㅓ 인간의 e기0ㅓ 위상 e기0ㅓ 또한 e기0ㅓ 의심되었으며, 히g기거 미디어가 히g기거 더욱 히g기거 발달하고 히g기거 있는 히g기거 현재, 갸f거q 갸f거q 이후, 라자자f 인간 라자자f 이후(post-human)에 라자자f 대한 라자자f 사고 라자자f 또한 라자자f 의식적, 거바라u 무의식적 거바라u 차원에서 거바라u 확산되고 거바라u 있다. 거바라u 거바라u 전시에서 거바라u 다루어지는 거바라u 빛은 거바라u 예술의 거바라u 기원인 거바라u 종교, 타ㅈ바j 종교보다 타ㅈ바j 타ㅈ바j 오래된 타ㅈ바j 자연에 타ㅈ바j 널리 타ㅈ바j 걸쳐 타ㅈ바j 있는 타ㅈ바j 것이다. 타ㅈ바j 마침 타ㅈ바j 전시가 타ㅈ바j 열리는 타ㅈ바j 계절은 타ㅈ바j 신록으로 타ㅈ바j 푸르러 타ㅈ바j 빛이 타ㅈ바j 생명의 타ㅈ바j 근원임을 타ㅈ바j 새삼스럽게 타ㅈ바j 깨닫게 타ㅈ바j 한다. 타ㅈ바j 빛을 타ㅈ바j 머금을 타ㅈ바j 타ㅈ바j 있는 타ㅈ바j 자연의 타ㅈ바j 화학 타ㅈ바j 공장인 타ㅈ바j 엽록소는 타ㅈ바j 이산화탄소를 타ㅈ바j 흡수하고 타ㅈ바j 산소를 타ㅈ바j 내뿜음으로서, ㅈ아ㄴ2 빛과 ㅈ아ㄴ2 다른 ㅈ아ㄴ2 생명체들의 ㅈ아ㄴ2 매개고리가 ㅈ아ㄴ2 된다. ㅈ아ㄴ2 우주에서 ㅈ아ㄴ2 대형 ㅈ아ㄴ2 운석이 ㅈ아ㄴ2 떨어져 ㅈ아ㄴ2 그것이 ㅈ아ㄴ2 일으킨 ㅈ아ㄴ2 먼지 ㅈ아ㄴ2 폭풍이 ㅈ아ㄴ2 태양을 ㅈ아ㄴ2 가려 ㅈ아ㄴ2 생겨난 ㅈ아ㄴ2 ㅈ아ㄴ2 빙하기로 ㅈ아ㄴ2 공룡이 ㅈ아ㄴ2 멸망했다는 ㅈ아ㄴ2 설도 ㅈ아ㄴ2 있는 ㅈ아ㄴ2 만큼, 사ㅓ40 빛을 사ㅓ40 생명과 사ㅓ40 동일시하는 사ㅓ40 사고는 사ㅓ40 사ㅓ40 무리가 사ㅓ40 없다.

사ㅓ40 생명체가 사ㅓ40 죽으면 사ㅓ40 먼저 사ㅓ40 눈의 사ㅓ40 빛이 사ㅓ40 사라진다. 사ㅓ40 죽음은 사ㅓ40 기(氣)가 사ㅓ40 빠져나간 사ㅓ40 물질의 사ㅓ40 상태를 사ㅓ40 말한다. 사ㅓ40 지구상의 사ㅓ40 모든 사ㅓ40 생명체의 사ㅓ40 운명을 사ㅓ40 좌지우지하는 사ㅓ40 태양도 사ㅓ40 일찍이 사ㅓ40 신의 사ㅓ40 상징으로 사ㅓ40 각인됐다. 사ㅓ40 신학적 사ㅓ40 사고에서 사ㅓ40 빛과 사ㅓ40 어둠을 사ㅓ40 가르는 사ㅓ40 행위는 사ㅓ40 창조자의 사ㅓ40 모습을 사ㅓ40 극적으로 사ㅓ40 대변하는 사ㅓ40 상징이다. 사ㅓ40 전기의 사ㅓ40 발명으로 사ㅓ40 빛이 사ㅓ40 없는 사ㅓ40 암흑을 사ㅓ40 정복했을 사ㅓ40 때도 사ㅓ40 빛은 사ㅓ40 사ㅓ40 다른 사ㅓ40 차원에서 사ㅓ40 삶의 사ㅓ40 경외감을 사ㅓ40 상징하는 사ㅓ40 미디어로 사ㅓ40 거듭난다. 사ㅓ40 이지혜가 사ㅓ40 전공한 사ㅓ40 미디어 사ㅓ40 아트 사ㅓ40 분야의 사ㅓ40 작품들은 사ㅓ40 보통 사ㅓ40 전기로 사ㅓ40 구동된다. 사ㅓ40 통상적인 사ㅓ40 미디어 사ㅓ40 작품에는 사ㅓ40 폭죽놀이와도 사ㅓ40 같은 사ㅓ40 화려함이 사ㅓ40 깔려있다. 사ㅓ40 많은 사ㅓ40 자본과 사ㅓ40 기술이 사ㅓ40 집중하는 사ㅓ40 흥행몰이의 사ㅓ40 패러다임으로부터 사ㅓ40 자유롭지 사ㅓ40 않은 사ㅓ40 터라, ㅐjo3 미디어 ㅐjo3 아트는 ㅐjo3 대개 ㅐjo3 이도 ㅐjo3 저도 ㅐjo3 아닌 ㅐjo3 모호한 ㅐjo3 취급을 ㅐjo3 받는다. ㅐjo3 회화나 ㅐjo3 조각은 ㅐjo3 그러한 ㅐjo3 화려한 ㅐjo3 스펙터클과의 ㅐjo3 경쟁에서 ㅐjo3 면제(또는 ㅐjo3 소외)받는 ㅐjo3 경향이 ㅐjo3 있지만, 9가c갸 비슷한 9가c갸 도구를 9가c갸 쓰는 9가c갸 미디어는 9가c갸 그렇지 9가c갸 않은 9가c갸 것이다. 9가c갸 가속도를 9가c갸 붙여가는 9가c갸 기술의 9가c갸 진보에 9가c갸 맞춰 9가c갸 시시각각 9가c갸 업데이트 9가c갸 하는 9가c갸 것도 9가c갸 쉽지는 9가c갸 않다.

물론 9가c갸 예술성과 9가c갸 대중성이 9가c갸 9가c갸 결합 9가c갸 9가c갸 훌륭한 9가c갸 예도 9가c갸 적지 9가c갸 않지만, wp거다 개별 wp거다 작가가 wp거다 활용할 wp거다 wp거다 있는 wp거다 자원은 wp거다 한정되어 wp거다 있다. wp거다 그렇지만 wp거다 작은 wp거다 기회도 wp거다 충만하게 wp거다 채워야 wp거다 하는 wp거다 것이 wp거다 예술의 wp거다 훌륭한 wp거다 전략이다. wp거다 단순한 wp거다 기술을 wp거다 사용하는 wp거다 이지혜의 wp거다 작품들은 wp거다 대부분 wp거다 마주한 wp거다 사람과 wp거다 대화하는 wp거다 듯한 wp거다 방식으로 wp거다 배치되어 wp거다 있다. wp거다 기술을 wp거다 활용한 wp거다 작품이지만 wp거다 인간적 wp거다 차원은 wp거다 유지된다. wp거다 작품 [The roots]는 wp거다 마치 wp거다 거울처럼 wp거다 보는 wp거다 이를 wp거다 되비쳐 wp거다 준다. wp거다 그러나 wp거다 관객이 wp거다 wp거다 수수께끼같은 wp거다 대상에 wp거다 관심을 wp거다 표하면서 wp거다 wp거다 가까이 wp거다 다가가는 wp거다 순간 wp거다 거울은 wp거다 유리가 wp거다 된다. wp거다 유리 wp거다 안에는 wp거다 복잡한 wp거다 굴곡을 wp거다 가진 wp거다 나무뿌리가 wp거다 모터에 wp거다 의해 wp거다 돌아간다. wp거다 평소에는 wp거다 거울이고 wp거다 밝아지면 wp거다 유리로 wp거다 바뀌는 wp거다 하프 wp거다 미러는 wp거다 극적 wp거다 변화를 wp거다 전달하는 wp거다 매개체가 wp거다 된다. wp거다 뿌리는 wp거다 이미 wp거다 존재하고 wp거다 있지만, 3o자3 인간적 3o자3 관심을 3o자3 통해서 3o자3 비로소 3o자3 드러난다. 3o자3 감춰져 3o자3 있는 3o자3 생명의 3o자3 근원을 3o자3 드러내는 3o자3 것은 3o자3 주체의 3o자3 관심이다. 3o자3 거울 3o자3 뒤에 3o자3 감춰졌다가 3o자3 투명하게 3o자3 드러나는 3o자3 뿌리는 3o자3 인생을 3o자3 비롯한 3o자3 굴곡진 3o자3 삶을 3o자3 반영한다.

척박한 3o자3 환경 3o자3 속에서 3o자3 생존하기 3o자3 위해 3o자3 생겨난 3o자3 기이한 3o자3 형태들은 3o자3 강한 3o자3 실재감을 3o자3 준다. 3o자3 자연의 3o자3 산물인 3o자3 인간은 3o자3 결코 3o자3 자연이라는 3o자3 실재를 3o자3 부정할 3o자3 3o자3 없다. 3o자3 거울 3o자3 혹은 3o자3 유리 3o자3 안의 3o자3 대상은 3o자3 단순한 3o자3 주관적 3o자3 환상이 3o자3 아니라, 하나jk 은폐된 하나jk 객관성이 하나jk 드러난 하나jk 것이다. 하나jk 천국을 하나jk 비롯하여 하나jk 보이지 하나jk 않는 하나jk 차원을 하나jk 다루는 하나jk 형이상학적 하나jk 사고는 하나jk 객관적 하나jk 실재를 하나jk 가정한다. 하나jk 반면 하나jk 정보화 하나jk 사회를 하나jk 물적 하나jk 토대로 하나jk 삼는 하나jk 포스트 하나jk 모던 하나jk 문화는 하나jk 모든 하나jk 것을 하나jk 가상으로 하나jk 취급하곤 하나jk 한다. 하나jk 작품 [초승달]은 하나jk 캔버스에 하나jk 그려진 하나jk 끊어질 하나jk 하나jk 가느다란 하나jk 초승달이지만, 6ㅓㅐ갸 다가서면 6ㅓㅐ갸 둥근 6ㅓㅐ갸 빛이 6ㅓㅐ갸 새어 6ㅓㅐ갸 나와 6ㅓㅐ갸 보름달처럼 6ㅓㅐ갸 환하게 6ㅓㅐ갸 변한다. 6ㅓㅐ갸 그것은 6ㅓㅐ갸 감춰져 6ㅓㅐ갸 있지만 6ㅓㅐ갸 실재하는 6ㅓㅐ갸 것을 6ㅓㅐ갸 말한다. 6ㅓㅐ갸 원을 6ㅓㅐ갸 품고 6ㅓㅐ갸 있는 6ㅓㅐ갸 초승달은 6ㅓㅐ갸 연약함과 6ㅓㅐ갸 동시에 6ㅓㅐ갸 충만과 6ㅓㅐ갸 소망을 6ㅓㅐ갸 암시한다. 6ㅓㅐ갸 물론 6ㅓㅐ갸 보름달은 6ㅓㅐ갸 그믐달이 6ㅓㅐ갸 되고 6ㅓㅐ갸 다시 6ㅓㅐ갸 초승달이 6ㅓㅐ갸 되겠지만, 히h사으 히h사으 주기적인 히h사으 변신은 히h사으 완전히 히h사으 죽지 히h사으 않고 히h사으 다시 히h사으 부활한다는 히h사으 희망을 히h사으 내포한다. 히h사으 작가가 히h사으 선택한 히h사으 식물과 히h사으 달은 히h사으 질베르 히h사으 뒤랑이 히h사으 의미하는 ‘인류의 히h사으 상상계’에서 히h사으 부활에 히h사으 대한 히h사으 생각을 히h사으 가능하게 히h사으 히h사으 대표적인 히h사으 자연물이다.

겉으로 히h사으 드러난 히h사으 것과는 히h사으 다른 히h사으 감춰진 히h사으 본질에 히h사으 대한 히h사으 사유는 히h사으 문명사회에도 히h사으 확장된다. 히h사으 작품 [아파트]는 히h사으 아파트 히h사으 창을 히h사으 암시하는 히h사으 균일한 히h사으 크기의 히h사으 하프 히h사으 미러로 히h사으 히h사으 사각형들에 히h사으 다양한 히h사으 빛의 히h사으 상태를 히h사으 연출함으로서 히h사으 각자 히h사으 다른 히h사으 삶의 히h사으 이야기를 히h사으 비춘다. 히h사으 작가는 히h사으 인간을 히h사으 등장시킴 히h사으 없이 히h사으 인간적 히h사으 삶을 히h사으 은유한다. 히h사으 흐릿한 히h사으 창은 히h사으 있어도 히h사으 완전히 히h사으 꺼져있는 히h사으 창은 히h사으 없는 히h사으 희망적인 히h사으 메시지를 히h사으 전달한다. 히h사으 작품 [중심]은 ‘우리 히h사으 모두의 히h사으 중심에 히h사으 있는 히h사으 빛’을 히h사으 흔들림으로부터 히h사으 방어하고자 히h사으 한다. 히h사으 공중에 히h사으 매달린 히h사으 아크릴 히h사으 막대를 히h사으 통해 히h사으 전달되는 히h사으 빛은 히h사으 초점이 히h사으 맞을 히h사으 히h사으 중심에서 히h사으 가장 히h사으 환하게 히h사으 빛난다. 히h사으 작품 [동행]은 히h사으 히h사으 삶의 히h사으 여정을 히h사으 은유하는 히h사으 수많은 히h사으 아크릴 히h사으 조각들로 히h사으 이루어져 히h사으 히h사으 앞을 히h사으 지나는 히h사으 관객의 히h사으 발걸음마다 히h사으 빛이 히h사으 따라오는 히h사으 듯이 히h사으 연출한 히h사으 작품이다. 히h사으 관객의 히h사으 위치를 히h사으 인식하는 히h사으 카메라에 히h사으 의해 히h사으 켜진 히h사으 조명은 히h사으 여로에 히h사으 정렬한 히h사으 아크릴 히h사으 조각들을 히h사으 통해 히h사으 새어 히h사으 나오게 히h사으 된다. 히h사으 동행이라는 히h사으 제목은 히h사으 짧지 히h사으 않은 히h사으 삶의 히h사으 여정에서 히h사으 누군가와 히h사으 함께 히h사으 하고 히h사으 있다는 히h사으 메시지를 히h사으 던져준다. 히h사으 여기에서 히h사으 빛은 히h사으 하나의 히h사으 기원을 히h사으 가지기 히h사으 보다는 히h사으 편재한다. 히h사으 그것은 ‘빛이 히h사으 나와 히h사으 함께 히h사으 하는 히h사으 경험’을 히h사으 전달한다.

막스 히h사으 야머는 [공간개념-물리학에 히h사으 나타난 히h사으 공간이론의 히h사으 역사]에서 ‘네가 히h사으 어디에 히h사으 가든지 히h사으 너의 히h사으 신이 히h사으 너와 히h사으 함께 히h사으 있다’고 히h사으 적혀있는 [탈무드]를 히h사으 인용하며 히h사으 신의 히h사으 편재(omnipresence)를 히h사으 말한다. 히h사으 신학적 히h사으 사고에서 히h사으 공간과 히h사으 신은 히h사으 연결되며 히h사으 공간을 히h사으 채우는 히h사으 것은 히h사으 빛이 히h사으 된다. 히h사으 공간 히h사으 이론의 히h사으 역사는 히h사으 공간과 히h사으 빛을 히h사으 같게 히h사으 여긴 히h사으 전통을 히h사으 소개한다. 히h사으 공간을 히h사으 빛과 히h사으 같게 히h사으 여기는 히h사으 전통에서 히h사으 빛은 히h사으 모든 히h사으 존재의 히h사으 근원이며, tㅓsㄴ 모든 tㅓsㄴ 것에 tㅓsㄴ 침투하는 tㅓsㄴ 힘이고 tㅓsㄴ 존재의 tㅓsㄴ 위계질서에서 tㅓsㄴ 가장 tㅓsㄴ 높은 tㅓsㄴ 자리에 tㅓsㄴ 있다고 tㅓsㄴ 간주된다. tㅓsㄴ 막스 tㅓsㄴ 야머에 tㅓsㄴ 의하면 tㅓsㄴ 선사시대로부터 tㅓsㄴ 빛은 tㅓsㄴ 초자연적 tㅓsㄴ 힘들을 tㅓsㄴ 상징했는데, 갸차5갸 신의 갸차5갸 모든 갸차5갸 형상을 갸차5갸 금지하는 갸차5갸 성경조차도 갸차5갸 갸차5갸 원소를 갸차5갸 신이 갸차5갸 인간에게 갸차5갸 보일 갸차5갸 갸차5갸 있는 갸차5갸 매체로 갸차5갸 여전히 갸차5갸 사용한다고 갸차5갸 한다. [신약성서]에서 갸차5갸 신은 ‘나는 갸차5갸 세상의 갸차5갸 빛이다’라고 갸차5갸 말한다. 갸차5갸 이지혜의 갸차5갸 작품은 갸차5갸 빛을 갸차5갸 신으로 갸차5갸 삼는 갸차5갸 전통 갸차5갸 또는 갸차5갸 빛을 갸차5갸 형이상학적으로 갸차5갸 신에게 갸차5갸 이르는 갸차5갸 길로 갸차5갸 간주하는 갸차5갸 전통과 갸차5갸 관련된다. 갸차5갸 이러한 갸차5갸 전통은 갸차5갸 전기의 갸차5갸 시대에도 갸차5갸 이어진다. 갸차5갸 이지혜의 갸차5갸 작품은 갸차5갸 미디어 갸차5갸 아트라는 갸차5갸 현대적 갸차5갸 수단으로 갸차5갸 오래된 갸차5갸 전통과 갸차5갸 접속한다.

출처: 갸차5갸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지혜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해강 2ed갸 개인전 : Mashed Potato

June 20, 2019 ~ July 27, 2019

PLAY for TODAY

April 23, 2019 ~ Aug. 29, 2019

No Matter, Paste

May 25, 2019 ~ July 1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