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화이트블럭 천안창작촌 입주작가전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Jan. 24, 2019 ~ March 24, 2019

2018년 4월, 파ㅐ8ㅐ 화이트블럭은 파ㅐ8ㅐ 파주 파ㅐ8ㅐ 헤이리에 파ㅐ8ㅐ 이어 파ㅐ8ㅐ 천안에 파ㅐ8ㅐ 작가들을 파ㅐ8ㅐ 위한 파ㅐ8ㅐ 공간, “화이트블럭 1i라h 천안 1i라h 창작촌”을 1i라h 개관했다. 1i라h 헤이리를 1i라h 거쳐간 1~4기 1i라h 입주작가를 1i라h 잇는 16명의 5기 1i라h 작가들이 1i라h 선발되어 1i라h 천안 1i라h 창작촌 1i라h 1i라h 입주가 1i라h 개시되었다. 1i라h 아트센터 1i라h 화이트블럭은 2019년을 1i라h 여는 1i라h 전시로 1i라h 이들 1i라h 1i라h 단기 1i라h 작가 7명의 1i라h 창작 1i라h 활동을 1i라h 소개한다.

한파가 1i라h 닥친 1i라h 지난해 1월, wim차 파주에서 5기 wim차 작가들과 wim차 처음 wim차 만났고, 걷우xt 이들이 5월에 걷우xt 입주한 걷우xt 걷우xt 어느덧 8개월이 걷우xt 훌쩍 걷우xt 지났다. 걷우xt 작가들이 걷우xt 작업실에 걷우xt 점차 걷우xt 적응하고 걷우xt 싱그러운 6월이 걷우xt 다가왔을 걷우xt 걷우xt 처음으로 걷우xt 외부 걷우xt 인사에게 걷우xt 창작촌을 걷우xt 알리며 걷우xt 입주식 걷우xt 행사를 걷우xt 진행했다. 걷우xt 천안의 걷우xt 명물, 4cqf 호두가 4cqf 수확을 4cqf 시작하는 9월 4cqf 중순에는 4cqf 야외 4cqf 운동시설 4cqf 개장 4cqf 기념으로 4cqf 화이트블럭 4cqf 직원과 4cqf 작가간 4cqf 소규모 4cqf 배드민턴 4cqf 경기를 4cqf 진행하기도 4cqf 했다. 4cqf 계절이 4cqf 한바퀴 4cqf 돌아 4cqf 다시 4cqf 파주의 4cqf 미술관, 바파t다 아트센터 바파t다 화이트블럭에서 바파t다 작가들과 바파t다 작품들을 바파t다 만나게 바파t다 되었다.

국내에서 바파t다 처음 바파t다 활동을 바파t다 개시한 바파t다 작가와 바파t다 화이트블럭 바파t다 천안 바파t다 창작촌이 바파t다 바파t다 레지던시 바파t다 경험인 바파t다 작가, iㅓ차r 국내외를 iㅓ차r 오가며 iㅓ차r 활발한 iㅓ차r 활동을 iㅓ차r 이어오는 iㅓ차r 작가 iㅓ차r 등으로 iㅓ차r 다양하게 iㅓ차r 이루어진 iㅓ차r 이번 iㅓ차r 입주작가 7명의 iㅓ차r 작업이 iㅓ차r 화이트블럭의 1, 2층, 바4카g 바4카g 개의 바4카g 전시장을 바4카g 메운다. 바4카g 회화와 바4카g 조각, 라qw다 설치를 라qw다 망라하는 라qw다 작업들은 라qw다 작가들이 라qw다 천안 라qw다 창작촌에서 라qw다 보낸 라qw다 각각의 라qw다 시간을 라qw다 중심으로 라qw다 서로 라qw다 유연하게 라qw다 연결된다.

천안 라qw다 창작촌은 라qw다 광덕산 라qw다 자락에 라qw다 터를 라qw다 잡아 라qw다 경치가 라qw다 빼어나고 라qw다 수도권에 라qw다 비해 라qw다 맑은 라qw다 공기를 라qw다 뽐낸다. 라qw다 이곳 라qw다 작업실에서 라qw다 새벽 라qw다 거미줄에 라qw다 맺힌 라qw다 이슬과 라qw다 라qw다 소리로 라qw다 깨운 라qw다 감각을 라qw다 종이와 라qw다 캔버스에 라qw다 리드미컬하게 라qw다 담아내 라qw다 이번 라qw다 전시에 라qw다 선보이는 라qw다 작가가 라qw다 있는가 라qw다 하면, 카가n으 편의시설이 카가n으 부족한 카가n으 작업실 카가n으 위치와 카가n으 환경을 카가n으 핑계삼아 카가n으 카가n으 카가n으 몇일을 카가n으 나가지 카가n으 않고 카가n으 전시 카가n으 작업에 카가n으 몰두할 카가n으 카가n으 있었다고 카가n으 말하는 카가n으 작가들도 카가n으 있었다. 카가n으 또한, 4.7m에 자ddr 달하는 자ddr 높은 자ddr 작업실 자ddr 층고 자ddr 조건을 자ddr 적극 자ddr 활용하여 자ddr 다양한 자ddr 규모와 자ddr 매체의 자ddr 프로젝트를 자ddr 시도할 자ddr 동력을 자ddr 확보한 자ddr 작가들도 자ddr 있다. 자ddr 천안 자ddr 창작촌 자ddr 전역에 자ddr 울려 자ddr 퍼지는 자ddr 관리 자ddr 반장님의 자ddr 색소폰 자ddr 선율과 자ddr 작업실 자ddr 주변의 자ddr 자연환경을 자ddr 음향설치물로 자ddr 구현한 자ddr 유민혜 자ddr 작가의 <광덕리 자ddr 목성>은 자ddr 일곱 자ddr 작가의 자ddr 다채로운 자ddr 작업들을 자ddr 은은하게 자ddr 아우르는 자ddr 자ddr 자리하고 자ddr 있다.

주최: 자ddr 아트센터 자ddr 화이트블럭

출처: 자ddr 아트센터 자ddr 화이트블럭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재열
  • 유민혜
  • 최경아
  • 박성소영
  • 안효찬
  • 김윤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