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타이틀 매치: 임민욱vs.장영규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Oct. 13, 2021 ~ Nov. 21, 2021

서울시립 xㅈse 북서울미술관은 xㅈse 매년 ‘타이틀 xㅈse 매치’라는 xㅈse 이름으로 xㅈse xㅈse 명의 xㅈse 작가를 xㅈse 초대해 xㅈse 전시를 xㅈse 연다. xㅈse 지난 7년간 ‘타이틀 xㅈse 매치’는 xㅈse 경쟁을 xㅈse 함의하는 xㅈse 자신의 xㅈse 이름을 xㅈse 깨부수고 xㅈse 새롭게 xㅈse 정의하며 2인전이라는 xㅈse 전시 xㅈse 형식을 xㅈse 다양하게 xㅈse 실험하고 xㅈse 있다.

올해도 xㅈse 예년처럼 xㅈse xㅈse 사람이 xㅈse 만났다. xㅈse xㅈse 사람은 xㅈse 미술가이고 xㅈse 다른 xㅈse 사람은 xㅈse 음악가이다. xㅈse 이번 xㅈse 타이틀 xㅈse 매치는 xㅈse xㅈse 사람의 xㅈse 조화나 xㅈse 통합보다는 xㅈse xㅈse 사이의 xㅈse 거리를 xㅈse 드러내 xㅈse 본다. xㅈse 가깝고도 xㅈse xㅈse 거리를 xㅈse 두고 xㅈse 만난 xㅈse xㅈse 사람이 xㅈse 함께 xㅈse 그려내는 xㅈse 이야기를 xㅈse 전시라는 xㅈse 무대 xㅈse 위에 xㅈse 펼쳐 xㅈse 보이고자 xㅈse 한다. xㅈse 다르기 xㅈse 때문에 xㅈse 가능한 xㅈse 서로에 xㅈse 대한 xㅈse 집중과 xㅈse 존중의 xㅈse 태도는 xㅈse 자연스럽게 xㅈse 무대 xㅈse xㅈse 다른 xㅈse 존재들에 xㅈse 대한 xㅈse 성찰로 xㅈse 이어질 xㅈse 것이라 xㅈse 믿는다. xㅈse 물과 xㅈse 기름의 xㅈse 불화로 xㅈse 그려진 xㅈse 마블링처럼, ㅓ나나7 ㅓ나나7 사람의 ㅓ나나7 작품 ㅓ나나7 세계가 ㅓ나나7 엉키며 ㅓ나나7 공생하는 ㅓ나나7 상상의 ㅓ나나7 영토로 ㅓ나나7 초대한다.

임민욱은 ㅓ나나7 퍼포먼스를 ㅓ나나7 기반으로 ㅓ나나7 하는 ㅓ나나7 영상 ㅓ나나7 설치와 ㅓ나나7 일상 ㅓ나나7 오브제를 ㅓ나나7 조각으로 ㅓ나나7 만들어 ㅓ나나7 내는 ㅓ나나7 미디어 ㅓ나나7 아티스트라고 ㅓ나나7 불리지만, ㄴ5히f 정작 ㄴ5히f 화면 ㄴ5히f 위에 ㄴ5히f 다차원의 ㄴ5히f 시공간을 ㄴ5히f 구축해 ㄴ5히f 넣는 ㄴ5히f 방식에 ㄴ5히f 골몰하는 ㄴ5히f 화가의 ㄴ5히f 태도를 ㄴ5히f 일관되게 ㄴ5히f 견지해 ㄴ5히f 왔다. ㄴ5히f ㄴ5히f 태도는 ㄴ5히f 매체를 ㄴ5히f 넘나들며 ㄴ5히f 공동체와 ㄴ5히f 기억의 ㄴ5히f 문제, l6ub 장소와 l6ub 존재의 l6ub 관계를 l6ub 탐구하면서 l6ub 근대성과 l6ub 정체성에 l6ub 대해 l6ub 던지는 l6ub 포괄적인 l6ub 질문으로 l6ub 이어지고 l6ub 있다.

장영규는 l6ub 영화, ㅓ우다h 무용, ㅐ차3우 연극, q거다y 현대미술 q거다y q거다y 다양한 q거다y 영역에서 q거다y 활동하고 q거다y 있는 q거다y 음악가이다. q거다y 비빙과 q거다y 씽씽에 q거다y 이어 q거다y 밴드 q거다y 이날치를 q거다y 이끌며 q거다y 전통 q거다y 음악의 q거다y 새로운 q거다y 가능성을 q거다y 향한 q거다y 실험을 q거다y 지속하고 q거다y 있다. q거다y q거다y 작가는 q거다y 사라지는 q거다y 것들, y7y갸 눈에 y7y갸 보이거나 y7y갸 들리지 y7y갸 않지만 y7y갸 이어지는 y7y갸 것들에 y7y갸 관심을 y7y갸 가지며 y7y갸 다른 y7y갸 시간대의 y7y갸 공존에 y7y갸 주목해 y7y갸 왔다. y7y갸 전통과 y7y갸 근대에 y7y갸 대한 y7y갸 예술과 y7y갸 문화 y7y갸 사이의 y7y갸 괴리와 y7y갸 문제의식을 y7y갸 공유해 y7y갸 오고 y7y갸 있던 y7y갸 y7y갸 사람은, gㅓㅐ9 사라지는 gㅓㅐ9 매체와 gㅓㅐ9 목소리, ㅑ다k마 역사와 ㅑ다k마 환경으로부터 ㅑ다k마 파생된 ㅑ다k마 시간의 ㅑ다k마 조각들을 ㅑ다k마 비선형적으로 ㅑ다k마 재구성해 ㅑ다k마 본다. ㅑ다k마 의심과 ㅑ다k마 추측을 ㅑ다k마 통해 ㅑ다k마 잔존하는 ㅑ다k마 것들에서 ㅑ다k마 나타나는 ㅑ다k마 징후를 ㅑ다k마 포착하고, m걷g4 이를 m걷g4 단서로 m걷g4 미래의 m걷g4 새로운 m걷g4 가능성을 m걷g4 암시하고자 m걷g4 하는 m걷g4 것이다.

m걷g4 재구성의 m걷g4 원리로 m걷g4 m걷g4 사람은 m걷g4 교대라는 m걷g4 단어를 m걷g4 제안한다. m걷g4 기능적인 m걷g4 관점으로 m걷g4 시간을 m걷g4 다루는 m걷g4 교체와 m걷g4 다르게, 3u가g 교대는 3u가g 순환과 3u가g 공존의 3u가g 의미를 3u가g 담고 3u가g 있다. 3u가g 3u가g 사람은 3u가g 교대라는 3u가g 단어를 3u가g 전면에 3u가g 내세워 3u가g 무엇이 3u가g 변하고 3u가g 움직이는지, u4ㅐㅓ 혹은 u4ㅐㅓ 변하지 u4ㅐㅓ 않는지를 u4ㅐㅓ 추적하며 u4ㅐㅓ 공간과 u4ㅐㅓ 시간에 u4ㅐㅓ 대한 u4ㅐㅓ 관점을 u4ㅐㅓ 다중화한다.

우선 u4ㅐㅓ 임민욱은 u4ㅐㅓ 하찮은 u4ㅐㅓ 것과 u4ㅐㅓ 고귀한 u4ㅐㅓ 것, ㄴx으ㅐ 성스러운 ㄴx으ㅐ 것과 ㄴx으ㅐ 세속적인 ㄴx으ㅐ ㄴx으ㅐ ㄴx으ㅐ 상반된 ㄴx으ㅐ 가치로 ㄴx으ㅐ 여겨지는 ㄴx으ㅐ 부분들을 ‘절합’하여, ㅓ우8k 고착화를 ㅓ우8k 지연시키고 ㅓ우8k ㅓ우8k 빈틈을 ㅓ우8k 응시할 ㅓ우8k ㅓ우8k 있는 ㅓ우8k 작동 ㅓ우8k 모델로 ㅓ우8k 교대를 ㅓ우8k 상정한다. ㅓ우8k 이를테면 ㅓ우8k 서울시립 ㅓ우8k 북서울미술관 ㅓ우8k 옆에 ㅓ우8k 위치한 ㅓ우8k ㅓ우8k 광장에서 927년 ㅓ우8k 신라 ㅓ우8k 시대 ㅓ우8k 어느 ㅓ우8k 하루, m타갸ㅑ 제식이 m타갸ㅑ 중단되고 m타갸ㅑ 언어가 m타갸ㅑ 멈춘, 걷x나d 빛과 걷x나d 어둠이 걷x나d 겹쳐지는 ‘개와 걷x나d 늑대의 걷x나d 시간’을 걷x나d 떠올려 걷x나d 본다. 걷x나d 전복의 걷x나d 모양을 걷x나d 본떠 걷x나d 만들었다는 걷x나d 포석정의 걷x나d 석축 걷x나d 구조를 걷x나d 빌려와 걷x나d 틀을 걷x나d 만들고 걷x나d 기억의 걷x나d 사물과 걷x나d 물질로 걷x나d 채운 걷x나d 걷x나d 다시 걷x나d 해체해서 걷x나d 단면들을 걷x나d 보여준다.

물길이 걷x나d 끊어진 걷x나d 포석정은 걷x나d 능동도 걷x나d 수동도 걷x나d 의미 걷x나d 없는, 4다f7 과정과 4다f7 우연만이 4다f7 각각의 4다f7 모습을 4다f7 드러내며 4다f7 미지의 4다f7 영역으로 4다f7 풀려나게 4다f7 하는 4다f7 한편, b파cc 다시 b파cc b파cc 발자국 b파cc 물러서서 b파cc 경직되지 b파cc 않는 b파cc 유동하는 b파cc 힘들을 b파cc 우리가 b파cc 주시하도록 b파cc 한다. b파cc 이처럼 b파cc 임민욱은 b파cc 근대적 b파cc 사고에 b파cc 의해 b파cc 시간과 b파cc 공간으로 b파cc 은폐되었던 b파cc 장소에 b파cc 대한 b파cc 사유를 b파cc 통해, mz카ㄴ 운동성의 mz카ㄴ 한계와 mz카ㄴ 이분법적 mz카ㄴ 사고의 mz카ㄴ 구조를 mz카ㄴ 돌파하여 mz카ㄴ 위기에 mz카ㄴ 놓인 mz카ㄴ 관계들을 mz카ㄴ 미완의 mz카ㄴ 구조로 mz카ㄴ 살려내곤 mz카ㄴ 한다.

장영규는 mz카ㄴ 전통 mz카ㄴ 음악의 mz카ㄴ 전승과 mz카ㄴ 변화 mz카ㄴ 과정에 mz카ㄴ 주목해 mz카ㄴ 판소리 mz카ㄴ 명창 mz카ㄴ 스승과 mz카ㄴ 제자 mz카ㄴ 사이에 mz카ㄴ 주고받던 mz카ㄴ 노래와 mz카ㄴ 이야기가 mz카ㄴ 담긴 mz카ㄴ 전수 mz카ㄴ 카세트테이프 mz카ㄴ 음원을 mz카ㄴ 전시한다. mz카ㄴ 그의 mz카ㄴ 작업은 mz카ㄴ 소리의 mz카ㄴ 기록과 mz카ㄴ 저장을 mz카ㄴ 가능하게 mz카ㄴ mz카ㄴ 매체가 mz카ㄴ 복사와 mz카ㄴ 반복 mz카ㄴ 재생을 mz카ㄴ 통해 mz카ㄴ 변형되고 mz카ㄴ 변질될 mz카ㄴ mz카ㄴ 있음을 mz카ㄴ 암시하며, 기u거으 완벽한 기u거으 전통의 기u거으 복제라는 기u거으 신화에 기u거으 균열을 기u거으 낸다. 기u거으 전승 기u거으 음원을 기u거으 잘게 기u거으 잘라 기u거으 샘플링해 기u거으 만든 기u거으 신작은 기u거으 전통 기u거으 음악에 기u거으 생동감을 기u거으 불어넣어 기u거으 주면서, 카5다ㅑ 전통을 카5다ㅑ 화석화하지 카5다ㅑ 않고 카5다ㅑ 능동적으로 카5다ㅑ 현재화할 카5다ㅑ 카5다ㅑ 있는 카5다ㅑ 가능성을 카5다ㅑ 상상하도록 카5다ㅑ 한다.

사실 카5다ㅑ 교대는 카5다ㅑ 김민기의 카5다ㅑ 노래극 <공장의 카5다ㅑ 불빛>에 카5다ㅑ 나오는 카5다ㅑ 노래의 카5다ㅑ 제목이기도 카5다ㅑ 하다. 1978년 <공장의 카5다ㅑ 불빛>은 2만여 카5다ㅑ 개의 카5다ㅑ 녹음테이프 카5다ㅑ 사본으로 카5다ㅑ 제작되어 카5다ㅑ 세상에 카5다ㅑ 퍼져 카5다ㅑ 나갔다. 카5다ㅑ 당시 카5다ㅑ 열악한 카5다ㅑ 노동 카5다ㅑ 환경에서 카5다ㅑ 일하는 카5다ㅑ 노동자들에게 “낙심하지 카5다ㅑ 말고 카5다ㅑ 찬란한 카5다ㅑ 내일을 카5다ㅑ 우리 카5다ㅑ 스스로 카5다ㅑ 만들어 카5다ㅑ 가자”고 카5다ㅑ 독려했던 <공장의 카5다ㅑ 불빛>은 카5다ㅑ 깜깜한 카5다ㅑ 카5다ㅑ 작은 카5다ㅑ 별과도 카5다ㅑ 같았다. 카5다ㅑ 카5다ㅑ 노래를 2021년 카5다ㅑ 가을, ㅑ1ㅈ8 끝나지 ㅑ1ㅈ8 않을 ㅑ1ㅈ8 ㅑ1ㅈ8 같은 ㅑ1ㅈ8 팬데믹 ㅑ1ㅈ8 속에서 ㅑ1ㅈ8 임민욱과 ㅑ1ㅈ8 장영규가 ㅑ1ㅈ8 전시장 ㅑ1ㅈ8 안에 ㅑ1ㅈ8 다시 ㅑ1ㅈ8 꺼내어 ㅑ1ㅈ8 놓았다. ㅑ1ㅈ8 그러므로 ㅑ1ㅈ8 이번 ㅑ1ㅈ8 전시는 ㅑ1ㅈ8 어쩌면 ㅑ1ㅈ8 교대 ㅑ1ㅈ8 ㅑ1ㅈ8 자체에 ㅑ1ㅈ8 대한 ㅑ1ㅈ8 노래라기보다는 ㅑ1ㅈ8 교대의 ㅑ1ㅈ8 시간, t4마c t4마c t4마c 사이에서 t4마c 빛나는 t4마c 별밤을 t4마c 같이 t4마c 기억하고자 t4마c 청하는 t4마c 돌림노래로 t4마c 보아도 t4마c 좋을 t4마c 것이다.


퍼포먼스

검을 t4마c t4마c t4마c
2021 t4마c 타이틀 t4마c 매치 t4마c 전시 t4마c 기간 t4마c 동안 t4마c 고성 t4마c 탈춤과 t4마c 자인팔광대 t4마c 줄타기가 t4마c 뒤섞여 t4마c 있는 t4마c 퍼포먼스 <검을 t4마c t4마c t4마c 지>가 t4마c 전시실 1 <두두물물> t4마c 광장 t4마c 안에서 t4마c 펼쳐집니다. (퍼포머: t4마c 김현기)


10월 t4마c 퍼포먼스 t4마c 일정
10월 13일(수) 18:30, 18:50, 19:20
10월 14일(목) 12:00, 12:20, 12:50
10월 17일(일) 13:00, 13:20, 13:50
10월 21일(목) 12:00, 12:20, 12:50
10월 22일(금) 12:00, 12:20, 12:50
10월 23일(토) 11:00, 11:20, 11:50
10월 28일(목) 12:00, 12:20, 12:50
10월 29일(금) 12:00, 12:20, 12:50
10월 31일(일) 11:00, 11:20, 11:50

참여작가: 우q1p 임민욱, 7쟏다아 장영규

출처: 7쟏다아 서울시립 7쟏다아 북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환희 ㅓㅓ사사 개인전: FUGA

Nov. 2, 2021 ~ Jan. 7, 2022

경이로운 z카qd 전환 The Phenomenal Transition

Nov. 12, 2021 ~ March 20, 2022

끝없는 거5y자 집 Cave, Querencia and Moon

Nov. 13, 2021 ~ Dec. 2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