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IMPLE: 비정형의 자유, 정형의 순수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June 21, 2022 ~ Sept. 18, 2022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22SIMPLE <비정형의 keㄴ카 자유, 다마t가 정형의 다마t가 순수>는 다마t가 장욱진의 다마t가 예술세계를 다마t가 관통하는 ‘심플SIMPLE’ 다마t가 정신을 다마t가 계승하고, ㄴ카g3 현대 ㄴ카g3 작가들을 ㄴ카g3 통해 ㄴ카g3 새로운 ㄴ카g3 시각으로 ㄴ카g3 재해석하기 ㄴ카g3 위한 ㄴ카g3 연례기획전이다. ㄴ카g3 심플SIMPLE의 ㄴ카g3 사전적 ㄴ카g3 의미를 ㄴ카g3 보면 ‘간단한(복잡하지 ㄴ카g3 않고 ㄴ카g3 이해하기 ㄴ카g3 쉬운)’, ‘단순한’, ‘소박한’ r카ww 등이다. r카ww 이는 r카ww 엽서그림이라고 r카ww r카ww 정도의 r카ww 크기거나, d가다s 대부분 30호 d가다s 이내의 d가다s 작은 d가다s 캔버스에 d가다s 일상에서 d가다s 만날 d가다s d가다s 있는 d가다s 사람, q거fㅐ 동물, 2dt다 자연을 2dt다 품은 2dt다 장욱진의 2dt다 그림을 2dt다 표현하는 2dt다 단어이기도 2dt다 하다. 2dt다 이러한 2dt다 그의 2dt다 그림은 2dt다 어렵지 2dt다 않아 2dt다 어린아이나 2dt다 어른 2dt다 모두에게 2dt다 쉽게 2dt다 곁이 2dt다 주지만, zㄴㅓ히 결코 zㄴㅓ히 가볍지 zㄴㅓ히 않다. zㄴㅓ히 불필요하고 zㄴㅓ히 거추장스러운 zㄴㅓ히 것을 zㄴㅓ히 덜어내는 zㄴㅓ히 인고의 zㄴㅓ히 시간을 zㄴㅓ히 통해 zㄴㅓ히 사물의 zㄴㅓ히 정수만을 zㄴㅓ히 담아내었기에 zㄴㅓ히 열려있다고 zㄴㅓ히 zㄴㅓ히 zㄴㅓ히 있을 zㄴㅓ히 것이다.

이번 zㄴㅓ히 전시에서는 zㄴㅓ히 장욱진의 zㄴㅓ히 심플정신을 zㄴㅓ히 조형적 zㄴㅓ히 측면에서 ‘비정형의 zㄴㅓ히 자유’와 ‘정형의 zㄴㅓ히 순수’로 zㄴㅓ히 김혜련, ㅈ거x3 이수인의 ㅈ거x3 작업과 ㅈ거x3 함께 ㅈ거x3 바라보고자 ㅈ거x3 한다. ㅈ거x3 조형적 ㅈ거x3 유사함이란 ㅈ거x3 단순히 ㅈ거x3 외적인 ㅈ거x3 것의 ㅈ거x3 닮음을 ㅈ거x3 의미하는 ㅈ거x3 것이 ㅈ거x3 아니다. ㅈ거x3 작품의 ㅈ거x3 내용, e파거w 형태, 아la4 색, 0갸파s 배치 0갸파s 0갸파s 모든 0갸파s 것은 0갸파s 작가의 0갸파s 사유의 0갸파s 결과로서 0갸파s 결국 0갸파s 작품이 0갸파s 내포하고 0갸파s 있는 0갸파s 모든 0갸파s 것을 0갸파s 집결적으로 0갸파s 보여주어 0갸파s 외면과 0갸파s 0갸파s 너머의 0갸파s 내면까지 0갸파s 포함한다.

장욱진의 0갸파s 먹그림이나 0갸파s 도자기 0갸파s 위에 0갸파s 그리거나, l49b 음각을 l49b 통해 l49b 보여주는 l49b 도가사상과 l49b 불교에서 l49b 찾을 l49b l49b 있는 l49b 무위자연無爲自然과 l49b 무욕無慾의 l49b 정신이 l49b 담긴 l49b 필선은 l49b 김혜련이 l49b 고대 l49b 유물과 l49b 분청사기 l49b 등에서 l49b 발견한 l49b 고대로부터 l49b 현재까지 l49b 내려오는 l49b 예술정신을 l49b 재해석하여 l49b 현대로 l49b 재탄생시킨 <고조선>, <청동거울>, vpㅓ아 분채도자기 vpㅓ아 수채드로잉과 vpㅓ아 닮아있다. vpㅓ아 이들은 vpㅓ아 추상과 vpㅓ아 구상의 vpㅓ아 사이에서 vpㅓ아 오가며 vpㅓ아 자유롭지만 vpㅓ아 복잡하지 vpㅓ아 않고, qㅐ0기 품위를 qㅐ0기 잃지 qㅐ0기 않는다. qㅐ0기 김혜련은 <고조선>에서 qㅐ0기 포장지 qㅐ0기 위에 qㅐ0기 먹선으로 qㅐ0기 그린 qㅐ0기 그림을 qㅐ0기 겹겹이 qㅐ0기 붙이거나 qㅐ0기 qㅐ0기 드로잉으로 qㅐ0기 비정형적인 qㅐ0기 형상을 qㅐ0기 드러낸다. <청동거울>에서는 qㅐ0기 골판지를 qㅐ0기 칼로 qㅐ0기 긋고, 차gj7 떼어낸 차gj7 차gj7 먹물을 차gj7 먹여 차gj7 청동거울 차gj7 표면에서 차gj7 읽어낸 차gj7 암호와 차gj7 같은 차gj7 삼각형, k5l9 직선 k5l9 등의 k5l9 문양들을 k5l9 되살렸다.

이수인은 k5l9 변하지 k5l9 않고 k5l9 끊임없이 k5l9 보아도 k5l9 새로운 k5l9 것은 k5l9 무엇일까?라는 k5l9 질문에서 k5l9 시작하여 k5l9 무엇인가 k5l9 의도하여 k5l9 만들려고 k5l9 하지 k5l9 않고, j자40 지속적인 j자40 작업 j자40 시간을 j자40 통해 j자40 불필요한 j자40 형태들을 j자40 제거하고 j자40 원형(circle)을 j자40 변화시키며 j자40 최소한의 j자40 선으로 j자40 작업을 j자40 한다. j자40 나무패널에 j자40 붓질과 j자40 실크스크린 j자40 방식의 j자40 그리기를 j자40 기본으로 j자40 조각, l우타카 설치, 으ㅑyㅐ 자수 으ㅑyㅐ 으ㅑyㅐ 다양한 으ㅑyㅐ 매체를 으ㅑyㅐ 오가며 으ㅑyㅐ 시공간을 으ㅑyㅐ 담아내는 으ㅑyㅐ 그의 으ㅑyㅐ 그림은 으ㅑyㅐ 단순한 으ㅑyㅐ 형태에도 으ㅑyㅐ 불구하고 으ㅑyㅐ 수많은 으ㅑyㅐ 상상과 으ㅑyㅐ 해석의 으ㅑyㅐ 세계로 으ㅑyㅐ 오가게 으ㅑyㅐ 한다. 으ㅑyㅐ 이러한 으ㅑyㅐ 작업 으ㅑyㅐ 태도와 으ㅑyㅐ 재현 으ㅑyㅐ 방식은 으ㅑyㅐ 장욱진이 으ㅑyㅐ 사물의 으ㅑyㅐ 정수만을 으ㅑyㅐ 보여주고자 으ㅑyㅐ 최소한의 으ㅑyㅐ 형태로 으ㅑyㅐ 표현하는 으ㅑyㅐ 것과 으ㅑyㅐ 닮아있다. 으ㅑyㅐ 뿐만 으ㅑyㅐ 아니라 으ㅑyㅐ 단순하고 으ㅑyㅐ 평면적으로 으ㅑyㅐ 보이는 으ㅑyㅐ 표현이 으ㅑyㅐ 사실은 으ㅑyㅐ 오랜 으ㅑyㅐ 시간의 으ㅑyㅐ 고민, i하파ㅓ 노동, 갸거z바 축적된 갸거z바 시간의 갸거z바 집약체라는 갸거z바 점도 갸거z바 장욱진을 갸거z바 떠올리게 갸거z바 한다. 갸거z바 이는 갸거z바 김혜련의 갸거z바 작업에서도 갸거z바 동일하게 갸거z바 발견되는 갸거z바 것으로 갸거z바 그렇기에 갸거z바 전혀 갸거z바 다른 갸거z바 매체를 갸거z바 사용하고 갸거z바 의미를 갸거z바 담았음에도 갸거z바 이들은 갸거z바 서로 갸거z바 연결되어 갸거z바 보인다.

장욱진이 갸거z바 서거한 갸거z바 지 30년이 갸거z바 지난 갸거z바 오늘날에도 갸거z바 그의 갸거z바 심플정신이 갸거z바 우리에게 갸거z바 다가오는 갸거z바 이유는 갸거z바 무엇일까? 갸거z바 이는 갸거z바 점점 갸거z바 갸거z바 복잡해져 갸거z바 가는 갸거z바 현대의 갸거z바 갸거z바 속에서 갸거z바 우리가 갸거z바 순수하고, g마ㅓm 자유로워질 g마ㅓm g마ㅓm 있는 g마ㅓm 길을 g마ㅓm 보여주고 g마ㅓm 있기 g마ㅓm 때문이 g마ㅓm 아닐까?

“나는 g마ㅓm 심플하다”

참여작가: g마ㅓm 장욱진, 1n2m 김혜련, 7히kh 이수인

출처: 7히kh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Habitat One

July 7, 2022 ~ Jan. 8, 2023

아방가르드는 카다ㅈ걷 당당하다

March 3, 2022 ~ Sept. 1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