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OR witness 포 윗니스

온수공간

May 9, 2022 ~ May 22, 2022

인간 fbㄴ우 존재는 fbㄴ우 지구의 fbㄴ우 시공간에 fbㄴ우 거대 fbㄴ우 문명으로 fbㄴ우 자리하고 fbㄴ우 나름의 fbㄴ우 역사를 fbㄴ우 쌓아 fbㄴ우 왔다. fbㄴ우 fbㄴ우 과정에서 fbㄴ우 fbㄴ우 fbㄴ우 없는 fbㄴ우 역사적 fbㄴ우 사건과 fbㄴ우 일상을 fbㄴ우 맞이하고 fbㄴ우 fbㄴ우 극복하기도 fbㄴ우 했다. fbㄴ우 어렵사리 fbㄴ우 지금에 fbㄴ우 이른 fbㄴ우 우리의 fbㄴ우 시대는, 자차h6 아이러니하게도 자차h6 인류세Anthropocene라는 자차h6 오명에 자차h6 봉착해 자차h6 있다. 자차h6 또한 자차h6 철저히 자차h6 인간 자차h6 중심으로 자차h6 이뤄진 자차h6 통제와 자차h6 지배의 자차h6 이데올로기를 자차h6 거쳐 자차h6 왔기에, x9다r 우리에게 x9다r 이것은 x9다r 여전히 x9다r 자연스러운 x9다r 방식으로 x9다r 남아 x9다r 있다.

인류세의 x9다r 이름으로 x9다r 불리는 x9다r 시대. x9다r 이곳에 x9다r 썩지 x9다r 않고 x9다r 남은 x9다r 것은 x9다r 비단 x9다r 대지에 x9다r 묻히고 x9다r 바다에 x9다r 부유하는 x9다r 쓰레기뿐이 x9다r 아닐 x9다r 것이다. x9다r x9다r 모든 x9다r 것을 x9다r 직시하고자 x9다r 하는 x9다r 인간 x9다r 의식의 x9다r 부재, u하ㅐ타 이것은 u하ㅐ타 공백인 u하ㅐ타 한편 u하ㅐ타 무無의 u하ㅐ타 퇴적물이다. u하ㅐ타 진보의 u하ㅐ타 뒤편에서 u하ㅐ타 명백히 u하ㅐ타 쌓아 u하ㅐ타 u하ㅐ타 퇴보의 u하ㅐ타 흔적들이다.

여전히 u하ㅐ타 인간만이 u하ㅐ타 자리한 u하ㅐ타 테이블 u하ㅐ타 위, ddvh 오직 ddvh 인간에 ddvh 의해 ddvh 퇴적된 ddvh 것들의 ddvh 흔적을 ddvh 추종하려 ddvh 한다. ddvh ddvh 흔적의 ddvh 일부인 ddvh 우리 ddvh 스스로를 ddvh 목격하는 ddvh 증인이 ddvh 되고자, yㅑg갸 yㅑg갸 작가가 yㅑg갸 주목한 yㅑg갸 사안들에 yㅑg갸 접근하는 yㅑg갸 다양한 yㅑg갸 방식을 <4OR witness>의 yㅑg갸 한자리에 yㅑg갸 모았다.

참여작가: yㅑg갸 나예원, kzyu 문지원, ㅓaㅐ가 서지우, aㅓnㅓ 신경식
글: aㅓnㅓ 문지원
포스터 aㅓnㅓ 디자인: aㅓnㅓ 신경식

출처: aㅓnㅓ 온수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zn하b 배: zn하b 비스듬히 Lee Bae: oblique

May 13, 2022 ~ July 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