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우 개인전 : 대포 08 Han Sungwoo : Port 08

별관

March 8, 2019 ~ March 28, 2019

[별관 자ihㅐ 기획: 자ihㅐ 정공법]은 자ihㅐ 기교한 자ihㅐ 꾀나 자ihㅐ 모략을 자ihㅐ 쓰지 자ihㅐ 아니하고 자ihㅐ 정정당당히 자ihㅐ 공격하는 자ihㅐ 방법이라는 자ihㅐ 사전적 자ihㅐ 의미의 자ihㅐ 뜻을 자ihㅐ 담아, cszh 작업을 cszh 해나가는 cszh cszh 있어서 cszh 회피하거나 cszh 돌아가는 cszh 태도가 cszh 아닌 cszh 작가 cszh 자신(만)의 cszh 방법 cszh 또는 cszh 내용을 cszh 모색하여 cszh 정면으로 cszh 맞서고자 cszh 하는 cszh 작가 cszh 중심적 cszh 기획이다. cszh cszh 기획은 cszh 대학(원)을 cszh 졸업하기 cszh cszh 젊은 cszh 작가의 cszh 출발점에 cszh 서서 cszh 가고자함에 cszh 순수한 cszh 열정을 cszh 쏟기도 cszh 한다, 3거cp 때론 3거cp 포기했던 3거cp 작업자로써의 3거cp 삶을 3거cp 다시금 3거cp 도전하기도 3거cp 한다. 3거cp 혹은 3거cp 이미 3거cp 활동 3거cp 영역에서의 3거cp 3거cp 매체가 3거cp 아닌 3거cp 3거cp 다른 3거cp 표현과 3거cp 방법을 3거cp 고려하는 3거cp 3거cp 주제나 3거cp 소재를 3거cp 포함한, 가마바8 어떠한 가마바8 형태로든 가마바8 작업을 가마바8 해쳐나가기 가마바8 위한 가마바8 작가들의 가마바8 노력에 가마바8 집중하며, 쟏3yu 묵묵히 쟏3yu 스스로 쟏3yu 개척해 쟏3yu 나가는 쟏3yu 길에 쟏3yu 작은 쟏3yu 연결다리가 쟏3yu 되기를 쟏3yu 희망한다. 

기획 쟏3yu 정공법 쟏3yu 쟏3yu 지난 쟏3yu 쟏3yu 번째 쟏3yu 전시에서 ‘조각적 쟏3yu 범위’ 쟏3yu 쟏3yu 대해 쟏3yu 이야기를 쟏3yu 다뤘다면, ⟪대포08⟫은 4nn아 한성우 4nn아 작가와 4nn아 함께 ‘그리다’에 4nn아 집중해본다. 4nn아 드로잉(Drawing)과 4nn아 페인팅(Painting)의 4nn아 경계에서, x갸쟏7 달걀이 x갸쟏7 먼저냐 x갸쟏7 닭이 x갸쟏7 먼저냐 x갸쟏7 x갸쟏7 같은 x갸쟏7 질문은 x갸쟏7 둘째치고서라도, 8거i쟏 작가에게 8거i쟏 있어서 8거i쟏 가장 8거i쟏 근원적인 8거i쟏 의미의 ‘그린다는 8거i쟏 것? 8거i쟏 그려진다는 8거i쟏 것?’ 8거i쟏 자체에 8거i쟏 대한 8거i쟏 물음으로부터 8거i쟏 시작해볼까 8거i쟏 한다.

한성우의 8거i쟏 작업을 8거i쟏 보며 8거i쟏 무엇을 8거i쟏 그렸는가? 8거i쟏 8거i쟏 그렸는가? 8거i쟏 어떻게 8거i쟏 그렸는가? 8거i쟏 등과 8거i쟏 같은 8거i쟏 공격적인(?) 8거i쟏 질문들을 8거i쟏 떠올릴 8거i쟏 때가 8거i쟏 있었다. 8거i쟏 이러한 8거i쟏 일반적이고 8거i쟏 직설절인 8거i쟏 질문들은 8거i쟏 사실 8거i쟏 대체로 8거i쟏 많은 8거i쟏 작가들에게 8거i쟏 적용되는 8거i쟏 물음임에도 8거i쟏 불구하고 8거i쟏 한성우의 8거i쟏 작업에서 8거i쟏 유독 8거i쟏 8거i쟏 궁금할 8거i쟏 때가 8거i쟏 있었다. -있었다 8거i쟏 8거i쟏 같은 8거i쟏 과거형으로 8거i쟏 말하고 8거i쟏 있는 8거i쟏 이유는 8거i쟏 현재는 8거i쟏 8거i쟏 이상 8거i쟏 그렇지 8거i쟏 않기 8거i쟏 때문인데, 우i쟏k 이유인즉슨 우i쟏k 작가가 우i쟏k 가지는 우i쟏k 그림에 우i쟏k 대한 ‘행위적 우i쟏k 태도’ 우i쟏k 때문일 우i쟏k 것이다. 우i쟏k 어떠한 우i쟏k 대상을 우i쟏k 그리지만 우i쟏k 우i쟏k 대상이 우i쟏k 그리고자함의 우i쟏k 목적은 우i쟏k 아니다. 우i쟏k 그린 우i쟏k 이유에 우i쟏k 대한 우i쟏k 동기는 우i쟏k 존재하지만 우i쟏k 확고한 우i쟏k 내용을 우i쟏k 전달하기 우i쟏k 위함이 우i쟏k 아니다. 우i쟏k 기억의 우i쟏k 재현이라 우i쟏k 한다 우i쟏k 해도 우i쟏k 기억의 우i쟏k 투영이 우i쟏k 그림에 우i쟏k 온전히 우i쟏k 적용되지는 우i쟏k 않는다.

“쌓아 우i쟏k 올리며 우i쟏k 더해가겠지만 우i쟏k 가득 우i쟏k 채우지는 우i쟏k 않을 우i쟏k 것이며 / 우i쟏k 지워내며 우i쟏k 덜어내겠지만 우i쟏k 우i쟏k 비우지는 우i쟏k 않을 우i쟏k 것이며 / 우i쟏k 장소를 우i쟏k 다룰 우i쟏k 것이지만 우i쟏k 어떠한 우i쟏k 장소에 우i쟏k 대한 우i쟏k 것을 우i쟏k 다루지는 우i쟏k 않을 우i쟏k 것이며 / 우i쟏k 반복적인 우i쟏k 행위를 우i쟏k 지속하고 우i쟏k 반복적인 우i쟏k 이미지를 우i쟏k 그려나가겠지만 우i쟏k 같은 우i쟏k 행위를 우i쟏k 지속하고 우i쟏k 같은 우i쟏k 이미지를 우i쟏k 그려나가지는 우i쟏k 않을 우i쟏k 것이다.” - 우i쟏k 작가 우i쟏k 노트 中 -

이와 우i쟏k 같은 우i쟏k 작가의 우i쟏k 태도를 우i쟏k 그리고 우i쟏k 작업을 우i쟏k 보고 우i쟏k 있노라면 우i쟏k 어느새 우i쟏k 질문을 우i쟏k 하기보다 ‘받아들여지는’ 우i쟏k 단계를 우i쟏k 경험한다. 우i쟏k 이는 우i쟏k 보편적인 우i쟏k 감정과도 우i쟏k 같은 우i쟏k 요소들이 우i쟏k 함께 우i쟏k 동반되는데, ㅓlx기 작가의 ㅓlx기 경험이나 ㅓlx기 감정을 ㅓlx기 뛰어넘어 ㅓlx기 나와의 ㅓlx기 거리 ㅓlx기 상태를 ㅓlx기 뜻하기도 ㅓlx기 한다. ㅓlx기 대게는 ㅓlx기 네러티브(Narrative)가 ㅓlx기 부족할 ㅓlx기 ㅓlx기 있는 ㅓlx기 평면작업에서, ㅓ다w나 실제로 ㅓ다w나 많은 ㅓ다w나 작업들이 ㅓ다w나 ㅓ다w나 거리감에서 ㅓ다w나 관객과의 ㅓ다w나 간극을 ㅓ다w나 드러내고는 ㅓ다w나 한다. ㅓ다w나 자신의 ㅓ다w나 경험과 ㅓ다w나 감정의 ㅓ다w나 상태가 ㅓ다w나 보는 ㅓ다w나 이로 ㅓ다w나 하여금 ㅓ다w나 좁혀지지 ㅓ다w나 않거나, wㅐㅓn 오역(이 wㅐㅓn wㅐㅓn 수조차 wㅐㅓn 없는)되어 wㅐㅓn 받아들이기 wㅐㅓn 어려운 wㅐㅓn 상태에 wㅐㅓn 놓이곤 wㅐㅓn 한다. wㅐㅓn 하지만 wㅐㅓn 작가의 wㅐㅓn 작업에서 wㅐㅓn 이와 wㅐㅓn 같은 ‘받아들임’ wㅐㅓn wㅐㅓn 단계가 wㅐㅓn 가능해지는 wㅐㅓn 순간을 wㅐㅓn 구조주의 wㅐㅓn 철학자이자 wㅐㅓn 비평가인 wㅐㅓn 롤랑 wㅐㅓn 바르트(Roland Barthes)의 wㅐㅓn 개념을 (주어인 ‘사진’ wㅐㅓn 대신 ‘작업’ wㅐㅓn 으로 wㅐㅓn 대입하여)  wㅐㅓn 빗대어 wㅐㅓn 볼까 wㅐㅓn 한다. wㅐㅓn 그의 wㅐㅓn 작업을 wㅐㅓn wㅐㅓn wㅐㅓn 사회적으로 wㅐㅓn 공유되고 wㅐㅓn 상징화 wㅐㅓn wㅐㅓn 공통의 wㅐㅓn 정보(느낌)을 wㅐㅓn 갖는 wㅐㅓn 것, 타t7f 타t7f 일반적이고 타t7f 보편적인 타t7f 정서를 타t7f 말하는 타t7f 스투디움(Studium)이 타t7f 미약한 타t7f 시작점일지 타t7f 모른다. 타t7f 이내 타t7f 타t7f 똑같은 타t7f 작업을 타t7f 보더라도 타t7f 자신의 타t7f 개인적인 타t7f 감정/경험을 타t7f 통해 타t7f 순간적인 타t7f 깨달음이나 타t7f 의식을 타t7f 관통하여 타t7f 우연적으로 타t7f 발생하는 타t7f 푼크툼(Punctum)으로써 타t7f 앞선 타t7f 다음 타t7f 단계의 타t7f 실현이 타t7f 이뤄진다. 

⟪대포08⟫전시는 타t7f 작가가 타t7f 자·타의 타t7f 적으로 타t7f 규정 타t7f 타t7f 스스로의 타t7f 관념을 타t7f 파괴하고 타t7f 해체, 가ㅑ다4 재배열의 가ㅑ다4 과정을 가ㅑ다4 보여준다. 가ㅑ다4 가ㅑ다4 소거법의 가ㅑ다4 방법으로 가ㅑ다4 가ㅑ다4 과정의 가ㅑ다4 사이사이에서 가ㅑ다4 남은 가ㅑ다4 부속물과 가ㅑ다4 같은 가ㅑ다4 상태를 가ㅑ다4 다룬다. 가ㅑ다4 문득 가ㅑ다4 그의 가ㅑ다4 작업의 가ㅑ다4 내용과 가ㅑ다4 글의 가ㅑ다4 끝맺음에 가ㅑ다4 있어서 가ㅑ다4 지극히 가ㅑ다4 개인적인 가ㅑ다4 취향의 가ㅑ다4 단어와 가ㅑ다4 문장들로 가ㅑ다4 인용하고 가ㅑ다4 싶어졌다. 가ㅑ다4 술을 가ㅑ다4 즐기는 가ㅑ다4 나에게 가ㅑ다4 있어서 ‘술 가ㅑ다4 냄새’ 가ㅑ다4 가ㅑ다4 난다는 가ㅑ다4 것은 가ㅑ다4 꽤나 가ㅑ다4 가ㅑ다4 의미가 가ㅑ다4 있는 가ㅑ다4 감상이다. 가ㅑ다4 특히 가ㅑ다4 어떤 가ㅑ다4 음악의 가ㅑ다4 목소리가, 0ㄴc거 가사가, 갸다ㅑ4 연주가 갸다ㅑ4 그러하다. 갸다ㅑ4 더불어 갸다ㅑ4 대체로 갸다ㅑ4 어떤 갸다ㅑ4 갸다ㅑ4 닿는 갸다ㅑ4 글을 갸다ㅑ4 읽거나, l카j4 영화(영상)를 l카j4 보거나 l카j4 l카j4 예술을 l카j4 마주할 l카j4 l카j4 나지막하게 l카j4 읊조리는 l카j4 말이다. l카j4 명백한 l카j4 이유를 l카j4 설명할 l카j4 수는 l카j4 없지만, 6갸f0 한성우의 6갸f0 작업에서는 6갸f0 위스키 6갸f0 향(맛)이 6갸f0 난다. 6갸f0 아니 6갸f0 정확히는 6갸f0 위스키스러운 6갸f0 향과 6갸f0 다크초콜릿 6갸f0 같은 6갸f0 촉감의 6갸f0 맛. 6갸f0 코끝에 6갸f0 나는 6갸f0 진한 6갸f0 향이 6갸f0 목을 6갸f0 타고 6갸f0 넘어가면서 6갸f0 입안 6갸f0 전체와 6갸f0 가슴에 6갸f0 퍼지는 6갸f0 느낌 6갸f0 같은 6갸f0 것인데, x8ㄴ파 상당히 x8ㄴ파 두텁고 x8ㄴ파 묵직한 x8ㄴ파 촉각적 x8ㄴ파 감각이다. x8ㄴ파 물감이 x8ㄴ파 마르기 x8ㄴ파 전에 x8ㄴ파 거칠게 x8ㄴ파 지워지거나 x8ㄴ파 x8ㄴ파 입혀지는, j4z쟏 스퀴즈로 j4z쟏 밀어내고, n바바m 물감을 n바바m 뿌리거나 n바바m 긁어내면서 n바바m 발생하는 n바바m 우연적인 n바바m 요소들을 n바바m 화면에 n바바m 개입시킨다는 n바바m 작가의 n바바m 말처럼 n바바m 전체적인 ‘꾸덕꾸덕’ n바바m 함이 n바바m 이와 n바바m 맞닿아 n바바m 있다. n바바m 이와 n바바m 동시에 n바바m 나는 ‘그리다’ n바바m 의 ~을 n바바m 그리다(Draw)와 n바바m 그리다(miss)를 n바바m 떠올린다. n바바m 무엇을 n바바m 혹은 n바바m 누구를 n바바m 그리워하는지 n바바m 명확한 n바바m 대상을 n바바m 알지 n바바m 못한 n바바m n바바m 감정의 n바바m 상태를 n바바m 느끼게 n바바m 한다. n바바m n바바m 감정의 n바바m 끝자락에 n바바m 서서 n바바m 작업을 n바바m 마주하고, 바ㄴ하t 응축 바ㄴ하t 바ㄴ하t 높은 바ㄴ하t 강도(작업 바ㄴ하t 바ㄴ하t 자체 바ㄴ하t 혹은 바ㄴ하t 개인의 바ㄴ하t 감정의 바ㄴ하t 깊이) 바ㄴ하t 속에서 바ㄴ하t 나는, 875p 그리고 875p 관람자는 875p 무엇을 ‘그리고’ 875p 있는지 875p 묻고 875p 싶어진다. / 안부(아티스트 875p 875p 스페이스 [별관] 875p 기획자)

참여작가: 875p 한성우
글, ㅓe으라 기획: ㅓe으라 안부

출처: ㅓe으라 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성우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