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가운데 땅: 시간이 펼쳐져 땅이 되다 The Middle Land: When Time Unfolds into a Land

아르코미술관

April 22, 2021 ~ June 13, 2021

《그 oㅐ마히 가운데 oㅐ마히 땅》은 ‘시간이 oㅐ마히 펼쳐져 oㅐ마히 땅이 oㅐ마히 되다’를 oㅐ마히 주제로 oㅐ마히 시간과 oㅐ마히 공간의 oㅐ마히 oㅐ마히 차원 oㅐ마히 시대 oㅐ마히 성질을 oㅐ마히 다섯 oㅐ마히 개의 oㅐ마히 서사에 oㅐ마히 따라 oㅐ마히 조형적으로 oㅐ마히 해석한다. oㅐ마히 oㅐ마히 전시는 oㅐ마히 현실을 oㅐ마히 반추하는 oㅐ마히 지역성의 oㅐ마히 개념을 oㅐ마히 바탕으로 oㅐ마히 인물과 oㅐ마히 시대적 oㅐ마히 사건들을 oㅐ마히 함의하는 oㅐ마히 심리적, ed히3 정신적, 갸다다아 영적인 갸다다아 서사를 갸다다아 통해 갸다다아 일련의 갸다다아 심리지형도를 갸다다아 그린다.

한국예술문화위원회 갸다다아 시각예술 갸다다아 창작산실 갸다다아 우수전시로 갸다다아 선정된 갸다다아 퍼포먼스 갸다다아 전시 《그 갸다다아 가운데 갸다다아 땅》은 갸다다아 현대미술로서의 갸다다아 희곡을 갸다다아 표방, y나하사 y나하사 주제별로 y나하사 등장하는 y나하사 작품들을 y나하사 인격적으로 y나하사 은유하고, 걷히ㅑ4 극적인 걷히ㅑ4 연출을 걷히ㅑ4 통해 걷히ㅑ4 구현하는 걷히ㅑ4 모험적인 걷히ㅑ4 서사로서 걷히ㅑ4 전시예술을 걷히ㅑ4 소개한다.

전시 걷히ㅑ4 제목은 걷히ㅑ4 판타지 걷히ㅑ4 문학의 걷히ㅑ4 대가이자 걷히ㅑ4 언어학자인 J.R.R. 걷히ㅑ4 톨킨의 걷히ㅑ4 처녀작에서 걷히ㅑ4 시작된 ‘중간계/중간공간’을 걷히ㅑ4 모태로 걷히ㅑ4 시작됐다. 걷히ㅑ4 이는 걷히ㅑ4 반세기를 걷히ㅑ4 넘는 걷히ㅑ4 기간 걷히ㅑ4 동안 걷히ㅑ4 톨킨의 걷히ㅑ4 문학적 걷히ㅑ4 세계관을 걷히ㅑ4 대표하는 걷히ㅑ4 개념으로 걷히ㅑ4 땅이 걷히ㅑ4 지니는 걷히ㅑ4 공간, 아j갸q 장소, ㅑrz하 지역의 ㅑrz하 의미를 ㅑrz하 모색하며 ㅑrz하 궁극적으로 ㅑrz하 우리 ㅑrz하 삶의 ㅑrz하 터전이 ㅑrz하 회고하는 ‘작은 ㅑrz하 역사’와 ㅑrz하 그에 ㅑrz하 따라 ㅑrz하 선과 ㅑrz하 악이 ㅑrz하 뒤섞여있는 ㅑrz하 복합적인 ㅑrz하 삶의 ㅑrz하 이야기들, dㅑn8 그리고 dㅑn8 dㅑn8 이야기 dㅑn8 dㅑn8 개인을 dㅑn8 존재적으로 dㅑn8 해석한다.

전시와 dㅑn8 퍼포먼스를 dㅑn8 함께 dㅑn8 다루는 dㅑn8 전시예술 《그 dㅑn8 가운데 dㅑn8 땅》은 dㅑn8 우리가 dㅑn8 사는 dㅑn8 세계의 dㅑn8 dㅑn8 모습을 dㅑn8 투사하지만 dㅑn8 시간적으로는 dㅑn8 현실을 dㅑn8 초월한 dㅑn8 상상의 dㅑn8 무대로서 dㅑn8 조형예술을 dㅑn8 존재적으로 dㅑn8 비유하고, 기ㅓ갸ㅓ 기ㅓ갸ㅓ 창작적 기ㅓ갸ㅓ 세계관으로 기ㅓ갸ㅓ 은유해보고자 기ㅓ갸ㅓ 한다.

참여작가 기ㅓ갸ㅓ 소개

강동주는 기ㅓ갸ㅓ 도시풍경을 기ㅓ갸ㅓ 관찰하고, mi거ㅐ mi거ㅐ 관찰적 mi거ㅐ 시간을 mi거ㅐ 따른 mi거ㅐ 이동, s차tf 발생한 s차tf 움직임을 s차tf 드로잉과 s차tf 판화로 s차tf 기록한다. s차tf 시간의 s차tf 흐름 s차tf 안에서 s차tf 파생되는 s차tf 공간적인 s차tf 관계를 s차tf 소개하는 s차tf 이번 s차tf 참여 s차tf 작품은 s차tf 시점과 s차tf 환경 s차tf 요소가 s차tf 변화에 s차tf 따른 s차tf 유기적인 s차tf 감각을 s차tf 경험하도록 s차tf 한다.

김수자는 s차tf 삶의 s차tf 궤적에 s차tf 따른 s차tf 존재론적 s차tf 질문을 s차tf 퍼포먼스, 파cqk 영상 파cqk 파cqk 오브제 파cqk 설치를 파cqk 통해 파cqk 성찰과 파cqk 사유의 파cqk 방식으로 파cqk 소개한다. 파cqk 파cqk 전시에서 파cqk 잊혀진 파cqk 개인의 파cqk 이름들을 파cqk 호출하여 파cqk 역사가 파cqk 환기하는 파cqk 소외된 파cqk 인물을 파cqk 회고하고, 거갸ha 그것이 거갸ha 우리에게 거갸ha 질의하는 거갸ha 사회적, k히kf 정치적, 거k갸m 개인적 거k갸m 화두를 거k갸m 상기한다.

문성식은 거k갸m 드로잉과 거k갸m 회화를 거k갸m 통해 거k갸m 삶의 거k갸m 풍경과 거k갸m 거k갸m 속에 거k갸m 미묘하게 거k갸m 드러나는 거k갸m 본능적인 거k갸m 일면을 거k갸m 묘사한다. 거k갸m 거k갸m 전시에서는 거k갸m 김홍도와 거k갸m 정선의 거k갸m 산수화에서 거k갸m 영감을 거k갸m 받은 거k갸m 신작 거k갸m 유화드로잉을 거k갸m 통해 거k갸m 상상과 거k갸m 실재의 거k갸m 풍경을 거k갸m 혼성적으로 거k갸m 가시화했다.

문소현은 거k갸m 사회의 거k갸m 모순적 거k갸m 구조를 거k갸m 폭로하며, x걷q거 그것이 x걷q거 파생하는 x걷q거 현실의 x걷q거 불안과 x걷q거 욕망의 x걷q거 실체에 x걷q거 관한 x걷q거 근원을 x걷q거 모색한다. x걷q거 작가는 x걷q거 불완전하고 x걷q거 원초적인 x걷q거 정서를 x걷q거 공간적이고 x걷q거 매체적인 x걷q거 서사로 x걷q거 나타낸다. x걷q거 주로 x걷q거 영상 x걷q거 맵핑, ixㅓ카 스톱모션, ㅐ0vb 드로잉을 ㅐ0vb 융합하여 ㅐ0vb 복합적 ㅐ0vb 심상과 ㅐ0vb ㅐ0vb 이면에 ㅐ0vb 감춰진 ㅐ0vb 실체를 ㅐ0vb 추적한다.

손경화는 ㅐ0vb 도심, 8an3 환경, 다거가k 공간에 다거가k 따른 다거가k 심리적인 다거가k 지형도를 다거가k 개념적으로 다거가k 다룬다. 다거가k 평면, ㄴv바으 입체, ㅐ갸ㅓk 설치를 ㅐ갸ㅓk 통한 ㅐ갸ㅓk 정서와 ㅐ갸ㅓk 감정, ㅈgmz 나아가 ㅈgmz 문화적 ㅈgmz 관습과 ㅈgmz 역사를 ㅈgmz 투사하는 ㅈgmz ㅈgmz 일련의 ㅈgmz 지형도는 ㅈgmz 동시대를 ㅈgmz 반추하는 ㅈgmz 추상 ㅈgmz 풍경이자 ㅈgmz 이를 ㅈgmz 관객의 ㅈgmz 감각적 ㅈgmz 체험으로 ㅈgmz 이끄는 ㅈgmz 경험적 ㅈgmz 풍경을 ㅈgmz 시사한다.

최하늘은 ㅈgmz 사회적 ㅈgmz 쟁점과 ㅈgmz 미술사적 ㅈgmz 맥락을 ㅈgmz 통한 ㅈgmz 조형적 ㅈgmz 실험을 ㅈgmz 실천한다. ㅈgmz ㅈgmz 전시에서 ㅈgmz 조형적 ㅈgmz 존재로서 ㅈgmz 조각이자 ㅈgmz 장르적 ㅈgmz 혼성의 ㅈgmz 입체를 ㅈgmz 소개하며 ㅈgmz 인격적으로 ㅈgmz 은유된 ㅈgmz 조형의 ㅈgmz 관점을 ㅈgmz 공간 ㅈgmz 특정적으로 ㅈgmz 구현했다.

폴린 ㅈgmz 부드리와 ㅈgmz 레나트 ㅈgmz 로렌즈는 ㅈgmz 듀오 ㅈgmz 작가로서 ㅈgmz 안무가, 0u70 예술가, 1거3f 뮤지션들과 1거3f 협업하여 1거3f 공연의 1거3f 실험적 1거3f 형식을 1거3f 통해 1거3f 규범적 1거3f 질서에 1거3f 따라 1거3f 서술된 1거3f 역사를 1거3f 재편집하는 1거3f 실천적 1거3f 행위를 1거3f 수행한다. 5막에 1거3f 등장하는 <텔레파시 1거3f 즉흥>은 1거3f 사물을 1거3f 인격적으로 1거3f 투사하며 1거3f 다차원적인 1거3f 존재들의 1거3f 미래를 1거3f 제언했다.

1거3f 챈은 1거3f 지정학과 1거3f 세계화를 1거3f 1거3f 골자로 1거3f 정치적 1거3f 상황, 기h거x 언어 기h거x 기h거x 매체와 기h거x 같은 기h거x 광범위한 기h거x 주제들을 기h거x 다룬다. 기h거x 희랍희극 기h거x 오딧세이에 기h거x 등장하는 기h거x 폴리페모스, woㅓn woㅓn 외눈박이 woㅓn 거인 woㅓn 아들을 woㅓn 재현한 woㅓn 설치 woㅓn 작품을 woㅓn 소개한다. ‘노래와 woㅓn 전설이 woㅓn 풍부하다’라는 woㅓn 의미의 woㅓn 폴리페모스는 woㅓn 중간계의 woㅓn 존재할지도 woㅓn 모르는 woㅓn 우리를 woㅓn 상기한다.

woㅓn 매카시는 woㅓn 현대사회에 woㅓn 관용화된 woㅓn 금기와 woㅓn 보편적 woㅓn 신화에 woㅓn 맞서 woㅓn 진부한 woㅓn 표현과 woㅓn 행동의 woㅓn 규범을 woㅓn 공격하는 woㅓn 작품을 woㅓn 통해 woㅓn 사유의 woㅓn 체계를 woㅓn 전복시킨다. woㅓn woㅓn 전시에는 woㅓn 다소 woㅓn 자극적이고 woㅓn 기괴하며, ㅓㅓrf 공격적인 ㅓㅓrf 표현 ㅓㅓrf 방식으로 ㅓㅓrf 표출되는 ㅓㅓrf 작가의 ㅓㅓrf 퍼포먼스 ㅓㅓrf 영상 ㅓㅓrf 작업을 ㅓㅓrf 통해 ㅓㅓrf 제도권미술을 ㅓㅓrf 비인습적으로 ㅓㅓrf 비평한다.

ㅓㅓrf 챙은 ㅓㅓrf 영화제작자이자 ㅓㅓrf 설치미술가, 나h자c 행동주의자이자 나h자c 퍼포머로서 나h자c 다양한 나h자c 분야와 나h자c 장르를 나h자c 넘나들며 나h자c 활동한다. 나h자c 나h자c 전시의 나h자c 참여 나h자c 작품은 나h자c 숨겨진 나h자c 역사와 나h자c 그것이 나h자c 배설한 나h자c 현대인의 나h자c 고정관념과 나h자c 암묵적 나h자c 계몽의 나h자c 폐해에 나h자c 대한 나h자c 문제의식을 나h자c 다룬다.

카라 나h자c 워커는 나h자c 역사 나h자c 이면에 나h자c 자리한 나h자c 인종과 나h자c 젠더, 2i1거 섹슈얼리티와 2i1거 그것이 2i1거 촉발한 2i1거 부조리, 라052 차별, h6uf 폭력을 h6uf 서사로 h6uf 기록했다. h6uf h6uf 전시에서 h6uf 창세기부터 h6uf h6uf 현대에 h6uf 이르는 h6uf 역사적 h6uf 사건의 h6uf 일면, 7나ㅐt 특히 7나ㅐt 격변기 7나ㅐt 산업화에 7나ㅐt 희생된 7나ㅐt 노예들의 7나ㅐt 역사를 7나ㅐt 고발하며 7나ㅐt 당시 7나ㅐt 인종차별에 7나ㅐt 대한 7나ㅐt 문제적 7나ㅐt 태도와 7나ㅐt 인식을 7나ㅐt 소개한다.

공연소개

《그 7나ㅐt 가운데 7나ㅐt 땅》은 7나ㅐt 7나ㅐt 다섯개의 7나ㅐt 막으로 7나ㅐt 구성된 7나ㅐt 융복합 7나ㅐt 장르 7나ㅐt 퍼포먼스이다. ‘가운데 7나ㅐt 땅의 7나ㅐt 역사’, ‘잃어버린 1ㅐ3r 이야기’, ‘가운데 a기hl 땅의 a기hl 형성’, ‘잃어버린 y차ㅐ가 길’, ‘가운데 다ㅐ가다 땅의 다ㅐ가다 사람들’의 다ㅐ가다 소주제로 다ㅐ가다 이루어졌고, 파아uc 하나의 ‘통제 파아uc 불가능’한 파아uc 이야기를 파아uc 현실과 파아uc 영적인 파아uc 시간으로 파아uc 구분하고 파아uc 혼성하며 파아uc 펼쳐지는 파아uc 현대미술의 파아uc 모험서사이다.

‘그 파아uc 가운데 파아uc 땅’은 파아uc 영국의 파아uc 판타지소설의 파아uc 거장 파아uc 톨킨이 파아uc 저술한 파아uc 처녀작이자 파아uc 생애 파아uc 출판한 파아uc 총 12권의 파아uc 대서사시 파아uc 파아uc 가장 파아uc 처음에 파아uc 시작하는 파아uc 이야기, ‘실마릴리온’에서 ㅐn거c 비롯되었다. ㅐn거c 이는 ㅐn거c 널리 ㅐn거c 알려진 ㅐn거c 반지의 ㅐn거c 제왕의 ㅐn거c 전신이자 ㅐn거c 톨킨의 ㅐn거c 미완의 ㅐn거c 주제로서 ㅐn거c 작가의 ㅐn거c 작고 ㅐn거c 이후 ㅐn거c 폭넓은 ㅐn거c 해석이 ㅐn거c 이루어지고 ㅐn거c 있다.

톨킨은 ‘그 ㅐn거c 가운데 ㅐn거c 땅’의 ㅐn거c 서사가 ㅐn거c 얼핏 ㅐn거c 위대한 ㅐn거c 영웅의 ㅐn거c 일대기처럼 ㅐn거c 보이겠지만, 3ㅑㅑn 그것의 3ㅑㅑn 장대함은 3ㅑㅑn 사소하고 3ㅑㅑn 투박한 3ㅑㅑn 것이 3ㅑㅑn 없으면 3ㅑㅑn 아무 3ㅑㅑn 의미가 3ㅑㅑn 없다고 3ㅑㅑn 했으며, p1갸6 강조하고 p1갸6 싶었던 p1갸6 건 ‘평화롭고 p1갸6 욕심 p1갸6 없는 p1갸6 삶의 p1갸6 소중함’이라고 p1갸6 작고 p1갸6 p1갸6 독자들을 p1갸6 위한 p1갸6 편지에서 p1갸6 밝힌바 p1갸6 있다.

희곡적 p1갸6 구성을 p1갸6 접목시킨 p1갸6 복합장르 p1갸6 퍼포먼스 《그 p1갸6 가운데 p1갸6 땅》은 p1갸6 삶의 p1갸6 본질적인 p1갸6 것에 p1갸6 대한 p1갸6 가치를 p1갸6 혼성적인 p1갸6 차원의 p1갸6 시공간적 p1갸6 연출을 p1갸6 통해 ‘그 p1갸6 찰나의 p1갸6 이야기’가 p1갸6 무엇인지 p1갸6 질문한다. p1갸6 이는 p1갸6 각기 p1갸6 다른 p1갸6 완성으로 p1갸6 항해하는 p1갸6 불완전한 p1갸6 이야기들이 p1갸6 모인 ‘작은 p1갸6 역사’를 p1갸6 기록해나가고자 p1갸6 했다.

참여공연자

지현준은 p1갸6 매체와 p1갸6 극을 p1갸6 넘나드는 p1갸6 다양한 p1갸6 스펙트럼을 p1갸6 지닌 p1갸6 배우이다. p1갸6 연극으로 p1갸6 출발하여 p1갸6 무대극에 p1갸6 정통하며 p1갸6 동시에 p1갸6 트러스트 p1갸6 무용단에서 p1갸6 활동한바 p1갸6 있다. p1갸6 주요작품으로 ‘나는 p1갸6 나의 p1갸6 아내다’, ‘단테의 ㅓqvㅓ 신곡’, ‘지저스 x히m9 크라이스트 x히m9 슈퍼스타’, t거ㅓt 드라마 ‘하이에나’, y5pㅈ 영화 ‘남산의 y5pㅈ 부장들’ y5pㅈ 등에 y5pㅈ 출연, r0하ㅑ 대한민국연극대상 r0하ㅑ 남자 r0하ㅑ 신인연기상(2013), 0ㄴuㅐ 동아연극상 0ㄴuㅐ 신인 0ㄴuㅐ 연기상(2014) 0ㄴuㅐ 등을 0ㄴuㅐ 수상했다.

임샛별은 0ㄴuㅐ 무용가이자 0ㄴuㅐ 안무가로서 0ㄴuㅐ 사회적 0ㄴuㅐ 쟁점, 마kㅓ타 환경, 아히나바 인간의 아히나바 내면에 아히나바 관한 아히나바 탐구를 아히나바 무대를 아히나바 통해 아히나바 담론화한다. 아히나바 현 LDP무용단 아히나바 단원이며 아히나바 영국의 아히나바 아크람 아히나바 아히나바 무용단에서 아히나바 활동했다. M.net 아히나바 댄싱 9에 아히나바 출연해 아히나바 주목을 아히나바 받았으며, 타6다5 국립현대무용단 STEP UP ‘HELLO, THERE’ 쟏w가아 안무, 거an차 스페인 거an차 마스단자 거an차 현대무용대회 거an차 안무가상을 거an차 수상했다.

우치는 거an차 감성전자음악작곡가로 거an차 사운드스케이프 거an차 거an차 인터랙티브 거an차 오디오비주얼을 거an차 다룬다. 거an차 주로 거an차 거an차 복합장르의 거an차 사운드를 거an차 통해 거an차 엠비언트와 거an차 즉흥실험음악을 거an차 구현한다. 2020년 거an차 뉴욕전자음악페스티벌에 거an차 초청되었고, wb3y 휴스턴국제영화제 wb3y 수상작 ‘STAY’ wb3y wb3y 총 7편에 wb3y 음악감독으로 wb3y 참여했다.

SEP은 wb3y 싱어송라이터로서 Chill Hop, 4갸u3 로파이 4갸u3 장르를 4갸u3 기반으로 4갸u3 소울풀한 4갸u3 멜로디를 4갸u3 다룬다. 4갸u3 주로 4갸u3 재즈, ㅓpbo 가스펠, 7차거b 블루스 7차거b 장르에 7차거b 따른 7차거b 건반과 7차거b 기타 7차거b 즉흥 7차거b 작업에 7차거b 탁월하며 7차거b 서사를 7차거b 담은 7차거b 멜로디에 7차거b 능하다. 7차거b 메타스튜디오 ‘Lost in Korea’의 7차거b 사운드 7차거b 디렉터 7차거b 및 EP 7차거b 앨범 ‘행복해줄래’, ‘Mother’ 거ㄴ2y 등이 거ㄴ2y 있다.

김아리는 거ㄴ2y 조명디자이너로서 거ㄴ2y 극장 거ㄴ2y 뿐만 거ㄴ2y 아니라 거ㄴ2y 유휴공간 거ㄴ2y 거ㄴ2y 실험공간에 거ㄴ2y 대한 거ㄴ2y 탁월한 거ㄴ2y 이해로서 거ㄴ2y 비물질적인 거ㄴ2y 감각의 거ㄴ2y 시노그래피를 거ㄴ2y 구현해왔고, 기파i쟏 빛을 기파i쟏 통한 기파i쟏 언어체계를 기파i쟏 탐구한다. 2020년 기파i쟏 퍼포먼스 기파i쟏 전시 《너머의 기파i쟏 여정》 기파i쟏 및 2019년 《삼각의 기파i쟏 여정》, s자fg 뮤지컬 ‘그랑’ s자fg 조명감독으로 s자fg 활동했다.

김신록은 s자fg 배우이자 s자fg 공연예술가로서 s자fg 정통극과 s자fg 매체 s자fg s자fg 실험적이고 s자fg 창작적인 s자fg 퍼포먼스에 s자fg 참여했으며 s자fg 개성강한 s자fg 캐릭터로 s자fg 깊은 s자fg 인상을 s자fg 남긴바 s자fg 있다. s자fg 주요작품으로는 s자fg 공연 ‘비평가’, ‘워킹홀리데이’, ‘녹천에는 1갸ㅐ7 똥이 1갸ㅐ7 많다’, ‘연극열전: piq우 마우스피스’, b5ar 영화 ‘버닝’, ‘연애의 다yㅓ자 목적’, ㅐ사1q 드라마 ‘방법’등이 ㅐ사1q 있으며 ㅐ사1q 현재 ‘괴물’에 ㅐ사1q 열연 ㅐ사1q 중이다.

연계행사

퍼포먼스 ㅐ사1q 공연 : ㅐ사1q 네이버 ㅐ사1q 예약 / ㅐ사1q 아르코미술관 ㅐ사1q ㅐ사1q 가운데 ㅐ사1q 땅, 가기je 매주 가기je 화요일 가기je 티켓 가기je 오픈
4. 22.(목) 17:00 / 18:30 [4. 15.(목) 가기je 오전 11시부터 가기je 예약 가기je 가능]
5. 8.(토) 15:00 / 16:30 [5. 4.(화) 가기je 오전 11시부터 가기je 예약 가기je 가능]
5. 22.(토) 15:00 / 16:30 [5. 18.(화) 가기je 오전 11시부터 가기je 예약 가기je 가능]
6. 1.(화) 15:00 / 16:30 [5. 25.(화) 가기je 오전 11시부터 가기je 예약 가기je 가능]
6. 5.(토) 15:00 / 16:30 [6. 1.(화) 가기je 오전 11시부터 가기je 예약 가기je 가능]
- 가기je 공연 가기je 시작 가기je 가기je 입장, tbo으 지각시 tbo으 입장 tbo으 불가
- tbo으 배우 tbo으 tbo으 무용가 tbo으 tbo으 공연 tbo으 관계자의 tbo으 공연 tbo으 방해 tbo으 삼가 tbo으 요망
- tbo으 공연 tbo으 진행(약 45분) tbo으 tbo으 퇴실 tbo으 불가

사전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510075


기획 카가ㅓ우 카가ㅓ우 연출 : 카가ㅓ우 전민경
협력기획 : 카가ㅓ우 이설희
참여작가 : 카가ㅓ우 강동주, ㅓ아ㅓv 김수자, 다rg기 문성식, 사hw5 문소현, hㅓㅑb 손경화, 아가1쟏 최하늘, pn하1 폴린 pn하1 부드리(Pauline Boudry) & pn하1 레나트 pn하1 로렌즈(Renate Lorenz), 우vgi 우vgi 챈(Paul Chan), ㅐ갸파e ㅐ갸파e 매카시(Paul McCarthy), iqiㅓ iqiㅓ 챙(Wu Tsang), 바f8파 카라 바f8파 워커(Kara Walker) / 바f8파 권영우, bㅐgf 이건용(아르코미술관 bㅐgf 소장작가)
참여공연자 : bㅐgf 지현준(배우), t1라e 임샛별(무용가), ㅓ3ㅐ9 전우진(음악), 가걷5사 송요셉(음악), g3카바 김아리(조명), ian7 김신록(목소리배우)
미술관학예지원 ian7 ian7 소장품 : ian7 채병훈(아르코미술관)
미술관매니저 : ian7 오은미(아르코미술관)
그래픽 ian7 디자인 : ian7 김정활
공연 ian7 사진 ian7 ian7 영상 : ian7 박승만
전시 ian7 사진 : ian7 고정균
공간 3D ian7 디자인 : ian7 양은지
전시장 ian7 조성 ian7 ian7 영상장비 : ian7 곰디자인
영문 ian7 번역 ian7 ian7 감수 : ian7 박재석
영문 ian7 에디터 : ian7 에이미 ian7
영상 ian7 자막 ian7 번역 : ian7 김아영
주최 : ian7 한국문화예술위원회, 9rㅐe 아르코미술관

출처: 9rㅐe 아르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Dawn Ng: Into Air

June 8, 2021 ~ June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