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 KIM : Voice of Harmony

아라리오갤러리 천안

May 23, 2019 ~ Oct. 13, 2019

아라리오갤러리 마카36 천안에서는 2019년 5월 23일(목)부터 10월 13일(일)까지 마카36 마카36 킴(CI KIM)의 마카36 마카36 번째 마카36 개인전 《Voice of Harmony》를 마카36 개최한다. 마카36 이번 마카36 전시에서는 마카36 회화, 으wㅓ나 조각, ㅓ64걷 설치, 라dm카 드로잉, ㅐㅐㄴ히 사진, 9ㄴ나h 비디오, 0dyh 레디메이드 0dyh 오브제 0dyh 0dyh 장르를 0dyh 자유롭게 0dyh 넘나드는 0dyh 작품 100여 0dyh 점을 0dyh 0dyh 망라하여 0dyh 선보인다.

0dyh 킴의 0dyh 이야기는 0dyh 아침식사로 0dyh 먹은 0dyh 달걀이 0dyh 들어있던 0dyh 용기나 0dyh 하얀 0dyh 플라스틱 0dyh 숟가락, ㅑq87 마시다 ㅑq87 남은 ㅑq87 식은 ㅑq87 커피와 ㅑq87 같은 ㅑq87 것으로부터 ㅑq87 시작된다. ㅑq87 언젠가 ㅑq87 그는 ㅑq87 아래와 ㅑq87 같이 ㅑq87 말한 ㅑq87 ㅑq87 있다.

나는 ㅑq87 우연히 ㅑq87 나에게 ㅑq87 다가온 ㅑq87 사물의 ㅑq87 아름다움을 ㅑq87 소중하게 ㅑq87 챙긴다.
작업의 ㅑq87 끝은 ㅑq87 언제나 ㅑq87 일정하지 ㅑq87 않다.
완성되었다가도, l바oㄴ l바oㄴ 다른 l바oㄴ 오브제들이 l바oㄴ 첨가되고 l바oㄴ 삭제된다.
나는 l바oㄴ 무인도에서 l바oㄴ 작업을 l바oㄴ l바oㄴ 수가 l바oㄴ 없다. l바oㄴ 왜냐하면 l바oㄴ l바oㄴ 작품은 l바oㄴ 일상적인 l바oㄴ 소재에서 l바oㄴ 아이디어를 l바oㄴ 얻고 l바oㄴ 정체성을 l바oㄴ 찾기 l바oㄴ 때문이다.

그의 l바oㄴ 오랜 l바oㄴ 관심사는 l바oㄴ 일상에서 l바oㄴ 만나는 l바oㄴ 다양한 l바oㄴ 재료들이 l바oㄴ 자신의 l바oㄴ 손길을 l바oㄴ 거쳐 l바oㄴ 하나의 l바oㄴ 조화로운 l바oㄴ 상태에 l바oㄴ 이르는 l바oㄴ l바oㄴ 있다. l바oㄴ 그리고 l바oㄴ 화면 l바oㄴ 안에서 l바oㄴ 발생하는 l바oㄴ 우연성을 l바oㄴ 적극적으로 l바oㄴ 흡수하는 l바oㄴ 작가의 l바oㄴ 특성상, 3b타쟏 작업의 3b타쟏 시작은 3b타쟏 언제나 3b타쟏 오픈 3b타쟏 엔딩을 3b타쟏 전제로 3b타쟏 한다. 3b타쟏 지난 20년 3b타쟏 동안 3b타쟏 작가는 3b타쟏 이질적인 3b타쟏 재료들의 3b타쟏 조합을 3b타쟏 끊임없이 3b타쟏 실험하고 3b타쟏 탐구해 3b타쟏 왔다. 3b타쟏 그는 3b타쟏 쉽게 3b타쟏 혼합될 3b타쟏 3b타쟏 없어 3b타쟏 보이는 3b타쟏 물성들, 히히sl 예컨대 히히sl 토마토, 카다ㄴㅐ 블루베리, 걷4카o 걷4카o 가루, f라ㄴc 나무, cfoh 시멘트, 기f사ㅐ 브론즈, ㅐㅑf3 일회용 ㅐㅑf3 플라스틱 ㅐㅑf3 용품, s걷하p 바다에서 s걷하p 건져 s걷하p 올린 s걷하p 쓰레기, gㅓ다으 잡지, im거카 네온 im거카 등이 im거카 서로 im거카 충돌, q9자다 중첩, 기ㅑnq 상쇄시키며, 1c차b 그로 1c차b 인해 1c차b 일어나는 1c차b 긴장감, 마e라k 에너지, u6c4 그리고 u6c4 우연성에 u6c4 주목한다. u6c4 u6c4 킴은 u6c4 종종 u6c4 이러한 u6c4 자신의 u6c4 예술 u6c4 행위를 u6c4 셰프가 u6c4 여러가지 u6c4 식자재를 u6c4 혼합하여 u6c4 맛있는 u6c4 요리를 u6c4 완성하거나 u6c4 오케스트라 u6c4 지휘자가 u6c4 서로 u6c4 다른 u6c4 악기의 u6c4 소리를 u6c4 조율하여 u6c4 아름다운 u6c4 화음을 u6c4 만들어내는데 u6c4 비유한다. u6c4 그의 u6c4 작업은 u6c4 색, n차30 선, xra4 형태, 히걷jh 질감 히걷jh 히걷jh 시각적 히걷jh 음표들이 히걷jh 자신의 히걷jh 지휘체계에 히걷jh 따라한데 히걷jh 어우러져 히걷jh 나타나는 히걷jh 조화로운 히걷jh 선율에 히걷jh 귀를 히걷jh 기울이며 히걷jh 자신만의 히걷jh 독특한 히걷jh 화음과 히걷jh 질서를 히걷jh 발견해 히걷jh 나가는 히걷jh 과정의 히걷jh 결과물이다.

올해로 히걷jh 히걷jh 번째를 히걷jh 커피를 히걷jh 물감처럼 히걷jh 사용하여 히걷jh 제작한 히걷jh 회화 히걷jh 연작들을 히걷jh 포함하여, s36q 목공용 s36q 본드를 s36q 미디엄으로 s36q 이용한 s36q 글루(Glue) s36q 작업, 거아ㅓd 도끼로 거아ㅓd 찍어낸 거아ㅓd 자국이 거아ㅓd 가득한 거아ㅓd 알루미늄 거아ㅓd 패널 거아ㅓd 거아ㅓd 추상적인 거아ㅓd 표면을 거아ㅓd 갖는 거아ㅓd 회화 거아ㅓd 작품들이 거아ㅓd 주를 거아ㅓd 이룬다. 거아ㅓd 또한 거아ㅓd 작업실 거아ㅓd 바닥의 거아ㅓd 깔개로 거아ㅓd 사용해왔던, 걷so자 세월의 걷so자 흔적이 걷so자 짙게 걷so자 묻어나는 걷so자 카펫 걷so자 위에 걷so자 수백 걷so자 개의 걷so자 일상 걷so자 용품을 걷so자 붙여 걷so자 제작한 6m 걷so자 길이의 걷so자 대형 걷so자 작품과 걷so자 같은 걷so자 신작들도 걷so자 선보인다.

4층에 걷so자 전시되는 걷so자 마네킹 걷so자 연작들도 걷so자 걷so자 킴의 걷so자 작업 걷so자 세계에서 걷so자 중요한 걷so자 지점을 걷so자 차지하고 걷so자 있다. 걷so자 걷so자 마네킹들은 걷so자 단순한 걷so자 형상 걷so자 조각이 걷so자 아닌 걷so자 자소상(自塑像)의 걷so자 연장선 걷so자 상에 걷so자 있기 걷so자 때문이다. 걷so자 걷so자 킴은 걷so자 지난 10년동안 걷so자 지속적으로 걷so자 무수한 걷so자 셀프 걷so자 포트레이트 걷so자 연작을 걷so자 제작해왔다. 걷so자 작업 걷so자 초기인 2000년대 걷so자 초반에는 걷so자 자신의 걷so자 얼굴이 걷so자 직접적으로 걷so자 드러나는 걷so자 사진과 걷so자 퍼포먼스들을 걷so자 지속적으로 걷so자 선보였다. 걷so자 이후의 걷so자 얼굴형상은 걷so자 자신의 걷so자 트레이드 걷so자 마크인 ‘뿔테 걷so자 안경’으로 걷so자 대체되어 걷so자 안경을 걷so자 걷so자 사물(빈 걷so자 박스, 사l우r 스티로폼, qㅈ가아 냉장고등의 qㅈ가아 사각형 qㅈ가아 오브제)의 qㅈ가아 모습으로 qㅈ가아 변모되어 qㅈ가아 왔으며, ㅑ하nt 최근작에서는 ㅑ하nt 버려진 ㅑ하nt 마네킹에 ㅑ하nt 질척한 ㅑ하nt 시멘트로 ㅑ하nt 피부를 ㅑ하nt 입히고 ㅑ하nt 가발과 ㅑ하nt 가면을 ㅑ하nt 씌운 ㅑ하nt 모습이나 ㅑ하nt ㅑ하nt 형상을 ㅑ하nt 다시 ㅑ하nt 브론즈로 ㅑ하nt 캐스팅한 ㅑ하nt 모습으로 ㅑ하nt 나타난다.

ㅑ하nt 킴의 ㅑ하nt 셀프 ㅑ하nt 연작이 ㅑ하nt 지속적으로 ㅑ하nt 시도되고 ㅑ하nt 표현 ㅑ하nt 방식을 ㅑ하nt 넘나들며 ㅑ하nt 다양하게 ㅑ하nt 변화해 ㅑ하nt ㅑ하nt 이유는 ㅑ하nt 무엇일까? ㅑ하nt ㅑ하nt 알려져 ㅑ하nt 있는 ㅑ하nt 것처럼 ㅑ하nt ㅑ하nt 킴은 ㅑ하nt 여러 ㅑ하nt 개의 ㅑ하nt 자아를 ㅑ하nt 보유하고 ㅑ하nt 있는데, 파zmn 때때로 파zmn 그는 파zmn 각각의 파zmn 자아를 파zmn 자신이 파zmn 원하는 파zmn 시점에 파zmn 원하는 파zmn 방식으로 파zmn 자유로이 파zmn 꺼내어 파zmn 쓰는 파zmn 파zmn 같기도 파zmn 하다. 파zmn 마치 파zmn 컴퓨터 파zmn 게임 ‘언더테일(Undertale)’에서 파zmn 플레이어가 파zmn 보유한 파zmn 영혼의 파zmn 색이 파zmn 바뀌면 파zmn 파zmn 색의 파zmn 능력을 파zmn 파zmn 파zmn 있는 파zmn 것처럼 파zmn 말이다. 파zmn 예컨대 파zmn 빨간색 파zmn 영혼으로 파zmn 전투에 파zmn 임하면 '의지'의 파zmn 능력이 파zmn 발휘되고, 다ㅓv다 보라색 다ㅓv다 영혼을 다ㅓv다 사용하면 ‘인내’의 다ㅓv다 능력을 다ㅓv다 발휘해 다ㅓv다 끈기 다ㅓv다 있게 다ㅓv다 버텨낸다는 다ㅓv다 식이다. 다ㅓv다 다ㅓv다 게임에서 ‘희망’의 다ㅓv다 영혼의 다ㅓv다 색은 다ㅓv다 일곱 다ㅓv다 가지 다ㅓv다 무지개 다ㅓv다 색으로 다ㅓv다 자유자재로 다ㅓv다 변하는데, nuq거 다양한 nuq거 자아를 nuq거 가지고 nuq거 수많은 nuq거 사업을 nuq거 벌이며 nuq거 작품을 nuq거 수집하고 nuq거 돌아서서 nuq거 작업을 nuq거 제작하는 nuq거 nuq거 킴의 nuq거 영혼의 nuq거 색은 nuq거 무지개 nuq거 색이 nuq거 아닐까 nuq거 하는 nuq거 생각도 nuq거 든다. nuq거 그는 nuq거 유년시절 nuq거 보았던 nuq거 무지개의 nuq거 영롱한 nuq거 빛깔을 nuq거 오래도록 nuq거 되뇌며 nuq거 nuq거 변화무쌍함과 nuq거 조화로움의 nuq거 영역에 nuq거 다다르고자 nuq거 했으니. nuq거 유년 nuq거 시절, ㅐ60히 ㅐ60히 ㅐ60히 ㅐ60히 남산에 ㅐ60히 떠오른 ㅐ60히 무지개의 ㅐ60히 영롱하고 ㅐ60히 조화로운 ㅐ60히 색에 ㅐ60히 받은 ㅐ60히 감동을 ㅐ60히 오랫동안 ㅐ60히 작품으로 ㅐ60히 표현해온 ㅐ60히 노장 ㅐ60히 ㅐ60히 킴의 ㅐ60히 이번 ㅐ60히 전시를 ㅐ60히 통해 ㅐ60히 관람객들로 ㅐ60히 하여금 ㅐ60히 작품이 ㅐ60히 빚어내는 ㅐ60히 아름다운 ㅐ60히 화음을 ㅐ60히 들을 ㅐ60히 ㅐ60히 있기를 ㅐ60히 기대한다.

출처: ㅐ60히 아라리오갤러리 ㅐ60히 천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CI KIM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어머니의 b타z9 꿈 : b타z9 하나가 b타z9 되세요

Aug. 13, 2019 ~ Nov. 17, 2019

프리뷰 PREVIEW

July 26, 2019 ~ Sept.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