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d frame

신한갤러리 역삼

2019년 1월 18일 ~ 2019년 2월 25일

신한갤러리 ㅓmtt 역삼은 ㅓmtt 신년 ㅓmtt 기획전으로 ≪cold frame≫展을 ㅓmtt 개최하고자 ㅓmtt 합니다. ㅓmtt ㅓmtt 기관은 2012년부터 ㅓmtt 매해 ㅓmtt 신진작가를 ㅓmtt 지원하는 ㅓmtt 그룹 ㅓmtt 공모전을 ㅓmtt 통해 ㅓmtt 현재까지 33팀 119명 ㅓmtt 작가들과 ㅓmtt 함께했습니다. ㅓmtt 이번 ㅓmtt 전시는 ‘Shinhan Young Artist Festa’ ㅓmtt 출신 ㅓmtt 박종호(2013), r2라d 박희자(2016), oㅓe사 김지선(2018) oㅓe사 작가 oㅓe사 참여아래 oㅓe사 신한갤러리 oㅓe사 기획전으로 oㅓe사 진행됩니다. oㅓe사 oㅓe사 작가는 oㅓe사 공통적으로 oㅓe사 자신들이 oㅓe사 다루는 oㅓe사 매체가 oㅓe사 가진 oㅓe사 특성을 oㅓe사 다각도에서 oㅓe사 실험하는 oㅓe사 형태를 oㅓe사 작업에 oㅓe사 담고 oㅓe사 있습니다. oㅓe사 현대 oㅓe사 사회는 oㅓe사 고립, g으ㅐl 갈등, ㅓ으yy 충돌이 ㅓ으yy 빈번하게 ㅓ으yy 발생하는 ㅓ으yy 어지러운 ㅓ으yy 시점이지만, 바거t0 작가로서 바거t0 이들이 바거t0 작품을 바거t0 이어가는 바거t0 태도와 바거t0 조형적 바거t0 언어는 바거t0 흔들리기 바거t0 보다 바거t0 더욱 바거t0 단단해지고 바거t0 있음을 바거t0 바거t0 바거t0 있습니다. 

화이트큐브 바거t0 공간 바거t0 바거t0 수많은 바거t0 전시공간에서 바거t0 다수의 바거t0 작품들이 바거t0 전시되고, qㅓit 담론을 qㅓit 생성합니다. qㅓit 이러한 qㅓit 반복적인 qㅓit 행위 qㅓit 안에서 qㅓit 예술작품과 qㅓit 전시는 qㅓit 어떤 qㅓit 의미를 qㅓit 갖는지 qㅓit 묻는 qㅓit 질문에서 qㅓit 시작되었습니다. qㅓit 미술계 qㅓit 안에서 qㅓit 신진작가라고 qㅓit 불려지는 qㅓit 이들은 ‘작가’라고 qㅓit 명칭 qㅓit 하는 qㅓit qㅓit 안에 qㅓit 속해 qㅓit 자의적, m거yg 타의적으로 m거yg 주변 m거yg 환경과 m거yg 사회적 m거yg 이슈에 m거yg 영민하게 m거yg 반응하고, 1갸dl 이를 1갸dl 조형적 1갸dl 언어로 1갸dl 표현합니다. 1갸dl 작품을 1갸dl 규정짓는 1갸dl 여러 1갸dl 프레임 1갸dl 안에서 1갸dl 보여지는 1갸dl 이미지는 1갸dl 단순히 1갸dl 미적으로만 1갸dl 완성된 1갸dl 조형물이 1갸dl 아닌, 파4자갸 파4자갸 작가들이 파4자갸 몸담고 파4자갸 있는 파4자갸 삶의 파4자갸 덩어리이기도 파4자갸 합니다. 파4자갸 이번 파4자갸 전시는 ‘전시’라는 파4자갸 반복적 파4자갸 행위로도 파4자갸 보여질 파4자갸 파4자갸 있지만, 마하ㅐ1 마하ㅐ1 전시 마하ㅐ1 참여작가가 마하ㅐ1 보여주는 마하ㅐ1 작가로서 마하ㅐ1 실천적 마하ㅐ1 의지와 마하ㅐ1 작품의 마하ㅐ1 실험적 마하ㅐ1 태도는 마하ㅐ1 일회적 마하ㅐ1 전시 마하ㅐ1 개최 마하ㅐ1 의미를 마하ㅐ1 넘어 마하ㅐ1 마하ㅐ1 이상의 마하ㅐ1 견고한 마하ㅐ1 태도를 마하ㅐ1 보여주고자 마하ㅐ1 합니다.

전시 마하ㅐ1 제목인 ‘cold frame’은 마하ㅐ1 씨앗을 마하ㅐ1 발아시키거나, rㅓ파2 계절이 rㅓ파2 바뀌는 rㅓ파2 시기 rㅓ파2 추위를 rㅓ파2 견디기 rㅓ파2 위해 rㅓ파2 임시적으로 rㅓ파2 만들어두는 rㅓ파2 작은 rㅓ파2 온상과 rㅓ파2 같은 rㅓ파2 틀을 rㅓ파2 의미합니다. rㅓ파2 예술대학을 rㅓ파2 졸업한 rㅓ파2 이후에 rㅓ파2 신진작가로 rㅓ파2 명명되며, 86다걷 작가의 86다걷 길을 86다걷 가는 86다걷 이들에게 86다걷 온실로 86다걷 작용할 86다걷 86다걷 있는 86다걷 것들은 86다걷 결국 86다걷 끊임없이 86다걷 시도하고 86다걷 본인의 86다걷 조형적 86다걷 언어를 86다걷 다듬어 86다걷 나아가는 86다걷 실험적 86다걷 태도와 86다걷 그로 86다걷 인한 86다걷 결과물이 86다걷 앞으로의 86다걷 작업을 86다걷 이어가게 86다걷 하는 86다걷 역할을 86다걷 합니다. 86다걷 86다걷 전시에서 ‘frame’은 86다걷 이들이 86다걷 가지고 86다걷 있는 86다걷 작가의 86다걷 실천적 86다걷 태도와 86다걷 형식적 86다걷 태도 86다걷 86다걷 가지로 86다걷 보여집니다. 86다걷 형식적 86다걷 태도로 86다걷 86다걷 작가는 86다걷 작업을 86다걷 감싸고 86다걷 있는 86다걷 프레임을 86다걷 새롭게 86다걷 창작하기도 86다걷 하고, 가b차기 작품과 가b차기 경계 가b차기 역할을 가b차기 하는 가b차기 프레임이 가b차기 전시공간에 가b차기 확장되어 가b차기 가b차기 경계선이 가b차기 사라지기도 가b차기 하며, r다wㅓ 평면의 r다wㅓ 이미지를 r다wㅓ 비로소 r다wㅓ 완성시켜주는 r다wㅓ 도구적 r다wㅓ 역할을 r다wㅓ 하기도 r다wㅓ 합니다. r다wㅓ 프레임이 r다wㅓ 재현하는 r다wㅓ 감각적 r다wㅓ 이미지는 r다wㅓ 서로가 r다wㅓ 가진 r다wㅓ 실험적 r다wㅓ 의미가 r다wㅓ 확장되어 r다wㅓ 보다 r다wㅓ 효과적으로 r다wㅓ 전시장 r다wㅓ 안에서 r다wㅓ 보여질 r다wㅓ 것입니다. r다wㅓ 더불어 r다wㅓ 신한갤러리 r다wㅓ 역삼은 r다wㅓ 앞으로도 r다wㅓ 역량 r다wㅓ 있는 r다wㅓ 신진작가들의 r다wㅓ 미술계 r다wㅓ 등용문 r다wㅓ 역할을 r다wㅓ r다wㅓ r다wㅓ 있도록 r다wㅓ 계속해서 r다wㅓ 노력하도록 r다wㅓ 하겠습니다.

출처: r다wㅓ 신한갤러리 r다wㅓ 역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지선
  • 박희자
  • 박종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전선택 Jeon Seon Taek

2019년 1월 29일 ~ 2019년 5월 19일

한묵: rㅓ자t rㅓ자t 하나의 rㅓ자t 시(詩)질서를 rㅓ자t 위하여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

함미나 ㅓg다b 개인전 : Where is Bushman?

2019년 2월 1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