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기 개인전 : No Man’s Land 맹지

합정지구

June 19, 2015 ~ July 12, 2015


홍철기는 바w가8 본다

‘퀄리티가 바w가8 좋은 바w가8 인화물도 바w가8 아니었지만 바w가8 사진을 바w가8 통해서 바w가8 보여 바w가8 지는 바w가8 가로수의 바w가8 모습은 바w가8 바w가8 세기를 바w가8 초월한 바w가8 것만 바w가8 같은 바w가8 느낌이었다. 바w가8 사실 바w가8 가로수도 바w가8 변했을지 바w가8 모른다. 바w가8 하지만 바w가8 왠지 바w가8 바w가8 변해버린 바w가8 풍경 바w가8 속에, 나mv자 아니 나mv자 변해가는 나mv자 풍경 나mv자 속에서 나mv자 가로수는 나mv자 변화의 나mv자 모습들을 나mv자 기억하며 나mv자 항상 나mv자 나mv자 자리에 나mv자 있었던 나mv자 나mv자 했고 나mv자 앞으로도 나mv자 있을 나mv자 것만 나mv자 같았다. 나mv자 도시개발계획 나mv자 나mv자 도구 나mv자 혹은 나mv자 재료로서의 나mv자 재단된 나mv자 보도블럭 나mv자 같은 나mv자 느낌과는 나mv자 다르게 나mv자 나무껍데기의 나mv자 거친 나mv자 질감은 나mv자 절대적인 나mv자 시간의 나mv자 흔적을 나mv자 가로질러 나mv자 과거 나mv자 혹은 나mv자 미래의 나mv자 경계에 나mv자 나mv자 있는 나mv자 존재로 나mv자 보였다.’


가로수는 나mv자 인공자연이다. 나mv자 관리되는 나mv자 자연으로서 나mv자 가로수는 나mv자 관리로부터 나mv자 벗어나고 나mv자 싶어 나mv자 한다. 나mv자 그것은 나mv자 나무의 나mv자 본성이다. 나mv자 인간들은 나mv자 그것을 나mv자 허용하지 나mv자 않는다. 나mv자 가로수가 나mv자 인간의 나mv자 손과 나mv자 제어를 나mv자 벗어나 나mv자 무성해질 나mv자 나mv자 가로수는 나mv자 기이해진다. 나mv자 생명력, ㅓzeㅓ 번식력이 ㅓzeㅓ 경이와 ㅓzeㅓ 찬탄과 ㅓzeㅓ 묘한 ㅓzeㅓ 공포를 ㅓzeㅓ 동반한다. ㅓzeㅓ 반대로 ㅓzeㅓ 가로수가 ㅓzeㅓ 죽어갈 ㅓzeㅓ 때, 카자나나 혹은 카자나나 죽은 카자나나 가로수, 차자라e 이식된 차자라e 가로수, ㅐ마파h 재개발, 자b8ㅓ 재건축 자b8ㅓ 가운데 자b8ㅓ 살아남은 자b8ㅓ 나무들은 자b8ㅓ 감정이입을 자b8ㅓ 불러온다.


가로수는 자b8ㅓ 도시가 자b8ㅓ 가진 자b8ㅓ 희미한 자b8ㅓ 자연의 자b8ㅓ 기억이고, ㅓㅓ히3 자연은 ㅓㅓ히3 제어 ㅓㅓ히3 되지 ㅓㅓ히3 않는다는 ㅓㅓ히3 사실을 ㅓㅓ히3 보여주는 ㅓㅓ히3 장치이다. ㅓㅓ히3 ㅓㅓ히3 장치들이 ㅓㅓ히3 도시의 ㅓㅓ히3 어떤 ㅓㅓ히3 틈이 ㅓㅓ히3 된다. ㅓㅓ히3 화이트 ㅓㅓ히3 홀처럼 ㅓㅓ히3 인공이 ㅓㅓ히3 아닌 ㅓㅓ히3 세계를 ㅓㅓ히3 들여다 ㅓㅓ히3 ㅓㅓ히3 ㅓㅓ히3 있는 ㅓㅓ히3 구멍이다. ㅓㅓ히3 ㅓㅓ히3 구멍들은 ㅓㅓ히3 은폐되거나 ㅓㅓ히3 눈에 ㅓㅓ히3 보이지 ㅓㅓ히3 않는다. ㅓㅓ히3 그러다 ㅓㅓ히3 어느 ㅓㅓ히3 순간 ㅓㅓ히3 홍철기의 ㅓㅓ히3 경우처럼 ㅓㅓ히3 눈에 ㅓㅓ히3 들어온다. ㅓㅓ히3 ㅓㅓ히3 순간이 ㅓㅓ히3 바로 ‘결정적 ㅓㅓ히3 순간’ ㅓㅓ히3 혹은 ‘셔터 ㅓㅓ히3 찬스’ ㅓㅓ히3 일지도 ㅓㅓ히3 모른다. ㅓㅓ히3 브레송과는 ㅓㅓ히3 다른 ㅓㅓ히3 의미에서. 


아마도 ㅓㅓ히3 홍철기가 ㅓㅓ히3 ㅓㅓ히3 가로수는 ㅓㅓ히3 ㅓㅓ히3 자신일지도 ㅓㅓ히3 모른다. ㅓㅓ히3 아니어도 ㅓㅓ히3 상관없다. ㅓㅓ히3 사진도 ㅓㅓ히3 가로수처럼 ㅓㅓ히3 제어를 ㅓㅓ히3 벗어나려한다. ㅓㅓ히3 가로수의 ㅓㅓ히3 욕망과 ㅓㅓ히3 사진의 ㅓㅓ히3 욕망이 ㅓㅓ히3 서로 ㅓㅓ히3 만나면 ㅓㅓ히3 사진은 ㅓㅓ히3 읽을거리가 ㅓㅓ히3 많아진다. ㅓㅓ히3 그렇지 ㅓㅓ히3 않으면 ㅓㅓ히3 사진은 ㅓㅓ히3 빈약해진다. ㅓㅓ히3 사실 ㅓㅓ히3 피사체와 ㅓㅓ히3 현실은 ㅓㅓ히3 결코 ㅓㅓ히3 빈약해지지 ㅓㅓ히3 않는다. ㅓㅓ히3 그럴 ㅓㅓ히3 수가 ㅓㅓ히3 없다. ㅓㅓ히3 단지 ㅓㅓ히3 사진이 ㅓㅓ히3 그럴 ㅓㅓ히3 뿐이고 ㅓㅓ히3 그림들이 ㅓㅓ히3 그럴 ㅓㅓ히3 뿐이다. 

그러므로 ㅓㅓ히3 사진은 ㅓㅓ히3 사실 ㅓㅓ히3 ㅓㅓ히3 찍는 ㅓㅓ히3 사람 ㅓㅓ히3 자신이며, 라ㅓv거 라ㅓv거 과장하면 라ㅓv거 모든 라ㅓv거 사진은 라ㅓv거 자화상이다. 라ㅓv거 빈약하면 라ㅓv거 빈약한대로 라ㅓv거 풍성하면 라ㅓv거 풍성한대로. 라ㅓv거 그러므로 라ㅓv거 사진은 라ㅓv거 최민식 라ㅓv거 말대로 ‘종이거울’이다. 라ㅓv거 라ㅓv거 라ㅓv거 거울은 라ㅓv거 라ㅓv거 자신을 라ㅓv거 보여준다. 라ㅓv거 무엇을 라ㅓv거 어떻게 라ㅓv거 찍든 라ㅓv거 간에. / 강홍구(미술작가)




출처 - 라ㅓv거 합정지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철기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술원, ㅓ거ql 우리와 ㅓ거ql 우리 ㅓ거ql 사이

July 13, 2021 ~ Nov. 21, 2021

문형조 f타ts 개인전: f타ts 공세종말점

Oct. 15, 2021 ~ Nov. 2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