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o Drawing 36 이요나 : 점점 느리게 그리고 여리게, 점점 사라지듯이 (Perdendosi)

소마미술관

2018년 6월 8일 ~ 2018년 6월 24일

국민체육진흥공단 우a7차 소마미술관(황용필 우a7차 관장)은 우a7차 참신하고 우a7차 역량 우a7차 있는 우a7차 작가의 우a7차 창작활동을 우a7차 지원하고 우a7차 드로잉 우a7차 전시를 우a7차 지속적으로 우a7차 이슈화하고자 우a7차 매년 우a7차 작가공모를 우a7차 실시하여 우a7차 최종 우a7차 선정된 우a7차 작가들의 우a7차 전시회를 “Into Drawing”이란 우a7차 이름으로 우a7차 개최합니다. 우a7차 올해는 2017년도 우a7차 드로잉센터 우a7차 작가공모에 우a7차 선정된 우a7차 작가 3인의 우a7차 개인전으로 우a7차 진행됩니다. 우a7차 금년 우a7차 우a7차 번째 우a7차 전시로 6월 8일부터 6월 24일까지 우a7차 개최되는 “Into Drawing 36”은 “점점 우a7차 느리게 우a7차 그리고 우a7차 여리게, qㅓhw 점점 qㅓhw 사라지듯이 (Perdendosi)”라는 qㅓhw 부제로 qㅓhw 이요나의 qㅓhw 일상의 qㅓhw 오브제 qㅓhw 설치 qㅓhw 작업을 qㅓhw 선보입니다. qㅓhw 일상생활에서 qㅓhw 흔히 qㅓhw qㅓhw qㅓhw 있는 qㅓhw 오브제들이 qㅓhw 걸려있는 qㅓhw 모습은 qㅓhw 마치 qㅓhw 음표가 qㅓhw 오선에 qㅓhw 걸려 qㅓhw 음악이 qㅓhw 되는 qㅓhw 모습처럼 qㅓhw qㅓhw 자체적으로 qㅓhw 미술적인 qㅓhw 의미를 qㅓhw 가지게 qㅓhw 되며, 10ㅈ라 10ㅈ라 일상의 10ㅈ라 것들과 10ㅈ라 미술이라는 10ㅈ라 경계에 10ㅈ라 대해 10ㅈ라 질문을 10ㅈ라 던집니다. 10ㅈ라 이번 10ㅈ라 전시를 10ㅈ라 통해 10ㅈ라 미술관에서 10ㅈ라 진열되는 10ㅈ라 모든 10ㅈ라 오브제들은 10ㅈ라 미술관이라는 10ㅈ라 캔버스에 3차원적으로 10ㅈ라 드로잉되는 10ㅈ라 미술품이라는 10ㅈ라 개념을 10ㅈ라 되돌아보고자 10ㅈ라 합니다. 10ㅈ라 10ㅈ라 전시는 10ㅈ라 소마미술관 10ㅈ라 메인 10ㅈ라 전시(일부러 10ㅈ라 불편하게)와 10ㅈ라 함께 10ㅈ라 관람 10ㅈ라 가능합니다.


공간의 10ㅈ라 해석과 10ㅈ라 변주
정나영 (소마미술관 10ㅈ라 전시학예부장)

이요나의 10ㅈ라 드로잉 10ㅈ라 작업은 10ㅈ라 음악적 10ㅈ라 단상에 10ㅈ라 미술적 10ㅈ라 장치를 10ㅈ라 덧붙여 10ㅈ라 공간에의 10ㅈ라 공감각적 10ㅈ라 경험을 10ㅈ라 유도한다. 10ㅈ라 우선 10ㅈ라 드로잉에 10ㅈ라 대한 10ㅈ라 작가의 10ㅈ라 질문들을 10ㅈ라 살펴보면, f7x히 작가가 f7x히 어떤 f7x히 의도로 f7x히 작업을 f7x히 하는지에 f7x히 대한 f7x히 단서를 f7x히 잡을 f7x히 f7x히 있다. ‘우리가 f7x히 드로잉에 f7x히 대해 f7x히 알고 f7x히 있다고 f7x히 생각하는 f7x히 것은 f7x히 무엇인가?, 3·4차원적인 걷gnㅈ 드로잉은 걷gnㅈ 전통적인 걷gnㅈ 드로잉 걷gnㅈ 관념에 걷gnㅈ 어떻게 걷gnㅈ 도전할 걷gnㅈ 걷gnㅈ 있을까?, g마hd 드로잉의 g마hd 과정을 g마hd 통해 g마hd 공간, 가ㅑ거1 시간 가ㅑ거1 그리고 가ㅑ거1 기억들을 가ㅑ거1 가ㅑ거1 곳에 가ㅑ거1 가져다 가ㅑ거1 가ㅑ거1 가ㅑ거1 있을까?’(작가노트 가ㅑ거1 중) 가ㅑ거1 특히 가ㅑ거1 가ㅑ거1 번째 가ㅑ거1 질문은 가ㅑ거1 그의 가ㅑ거1 드로잉 가ㅑ거1 작업을 가ㅑ거1 관통하고 가ㅑ거1 있는데, pc7x 작가는 pc7x 일상적 pc7x 공간들을 pc7x 그가 pc7x 가진 pc7x 예술적 pc7x 언어로 pc7x 재해석하여 pc7x pc7x 다른 pc7x 공간으로 pc7x 옮겨 pc7x 놓음으로써 pc7x 일상의 pc7x 기억과 pc7x 감각들을 pc7x 소환한다. pc7x 이때, h4아거 그의 h4아거 예술적 h4아거 언어는 h4아거 크게 h4아거 두가지로 h4아거 구성된다. h4아거 음악과 h4아거 오브제인데, ㅐn8l 음악으로부터 ㅐn8l 시작되는 ㅐn8l 그의 ㅐn8l 예술적 ㅐn8l 언어는 ㅐn8l 자연스럽게 ㅐn8l 선에 ㅐn8l 대한 ㅐn8l 관심으로 ㅐn8l 연결되며 ㅐn8l 선적인 ㅐn8l 오브제로 ㅐn8l 치환(置換)된다.

선적인 ㅐn8l 오브제들은 ㅐn8l 공간을 ㅐn8l 가로지르고 ㅐn8l 공간에 ㅐn8l 놓이고 ㅐn8l 움직이면서 ㅐn8l 다양한 ㅐn8l 느낌을 ㅐn8l 만들어낸다. ㅐn8l 선을 ㅐn8l 통한 ㅐn8l 음악적 ㅐn8l 표현은 ㅐn8l 선적 ㅐn8l 이미지들이 ㅐn8l 작가의 ㅐn8l 의도에 ㅐn8l 맞춰 ㅐn8l 밀도, ㅐ나라q 크기, h4vㅐ 수량을 h4vㅐ 달리하여 h4vㅐ 공간속에 h4vㅐ 놓이면서 h4vㅐ 상호관계 h4vㅐ 속에 h4vㅐ 발생하는 h4vㅐ 리듬, 7ㅐ3i 선율, 기k갸z 소음, 4쟏z히 침묵의 4쟏z히 메시지이다. 4쟏z히 작가는 4쟏z히 스테인리스 4쟏z히 재질의 4쟏z히 매끄럽고 4쟏z히 강한 4쟏z히 선을 4쟏z히 주로 4쟏z히 사용하면서 4쟏z히 이와는 4쟏z히 대조되는 4쟏z히 아주 4쟏z히 연약한 4쟏z히 재질의 4쟏z히 선, 하거거ㅑ 유연하고 하거거ㅑ 탄력적인 하거거ㅑ 하거거ㅑ 등을 하거거ㅑ 병치하기도 하거거ㅑ 한다. 하거거ㅑ 하거거ㅑ 같은 하거거ㅑ 이요나의 하거거ㅑ 공간 하거거ㅑ 드로잉은 하거거ㅑ 바이올린 하거거ㅑ 솔로의 하거거ㅑ 선율(旋律)처럼 하거거ㅑ 외롭다가 하거거ㅑ 오케스트라처럼 하거거ㅑ 왁자지껄하다가 하거거ㅑ 단조로 하거거ㅑ 읊조리다가 하거거ㅑ 장조로 하거거ㅑ 쨍쨍거린다. 하거거ㅑ 첼리스트를 하거거ㅑ 꿈꿨지만 하거거ㅑ 현재 하거거ㅑ 미술가의 하거거ㅑ 길을 하거거ㅑ 걷고 하거거ㅑ 있고, s갸g차 한국인이지만 s갸g차 뉴질랜드에서 s갸g차 살고 s갸g차 있는 s갸g차 작가 s갸g차 자신의 s갸g차 정체성에 s갸g차 대한 s갸g차 고민이 s갸g차 작업 s갸g차 속에 s갸g차 양가적인 s갸g차 요소로 s갸g차 발현되는 s갸g차 듯하다. s갸g차 요컨대, 아ㅓz거 그의 아ㅓz거 작업에 아ㅓz거 보이는 아ㅓz거 선들의 아ㅓz거 강약, ㅓㅑy0 조밀함과 ㅓㅑy0 여백, bㄴ다다 파격과 bㄴ다다 단조로움 bㄴ다다 등은 bㄴ다다 공간을 bㄴ다다 다이나믹하게 bㄴ다다 만드는 bㄴ다다 요소이며, 갸거ㅓ바 갸거ㅓ바 다른 갸거ㅓ바 시간과 갸거ㅓ바 공간의 갸거ㅓ바 층위를 갸거ㅓ바 드러내는 갸거ㅓ바 매재(媒材)가 갸거ㅓ바 된다.

한편, ㅑje아 작가는 ㅑje아 상품의 ㅑje아 진열에 ㅑje아 사용되는 ㅑje아 장치와 ㅑje아 형식을 ㅑje아 빌어 ㅑje아 일상에서 ㅑje아 흔히 ㅑje아 ㅑje아 ㅑje아 있는 ㅑje아 물건들을 ㅑje아 미술관 ㅑje아 공간으로 ㅑje아 가져와 ㅑje아 오브제화 ㅑje아 한다. ㅑje아 일상의 ㅑje아 오브제는 ㅑje아 마르셀 ㅑje아 뒤샹(Marcel Duchamp)의 <샘(Fountain)> ㅑje아 이후로 ㅑje아 너무 ㅑje아 흔한 ㅑje아 현대미술의 ㅑje아 언어가 ㅑje아 되어버렸지만, 나으카x 여전히 나으카x 강력한 나으카x 힘을 나으카x 가지고 나으카x 있다. 나으카x 이는 나으카x 일상에서 나으카x 쉽게 나으카x 소비되는 나으카x 것들 나으카x 가운데 나으카x 작가라는 나으카x 체에 나으카x 걸러져 나으카x 미술이라는 나으카x 제도권 나으카x 안으로 나으카x 편입된다는 나으카x 것이, 걷eㄴy 사회에서 걷eㄴy 무수히 걷eㄴy 교차되는 걷eㄴy 개인적 걷eㄴy 욕망의 걷eㄴy 단면을 걷eㄴy 보여주는 걷eㄴy 매력적인 걷eㄴy 설정이기 걷eㄴy 때문은 걷eㄴy 아닐까. 걷eㄴy 공간에 걷eㄴy 놓인 걷eㄴy 오브제들은 걷eㄴy 기호와도 걷eㄴy 같고, r라라하 공간 r라라하 안에 r라라하 진열된 r라라하 다양한 r라라하 선들 r라라하 사이로 r라라하 진입한 r라라하 관람자는 r라라하 좋든 r라라하 싫든 r라라하 r라라하 공간을 r라라하 공유하고 r라라하 구성하는 r라라하 하나의 r라라하 요소가 r라라하 된다. r라라하 관람자의 r라라하 시선, cvqj 발자취, 우쟏타q 숨소리, tjㅐ쟏 목소리, 5타oㅐ 몸짓이 5타oㅐ 말이다. 5타oㅐ 때론 5타oㅐ 작가의 5타oㅐ 퍼포먼스가 5타oㅐ 더해져 5타oㅐ 공간은 5타oㅐ 더욱 5타oㅐ 적극적인 5타oㅐ 소통의 5타oㅐ 장소가 5타oㅐ 된다. 5타oㅐ 이렇듯 5타oㅐ 미술품과 5타oㅐ 상품, 기우ㅑㄴ 미술과 기우ㅑㄴ 일상의 기우ㅑㄴ 경계가 기우ㅑㄴ 흐려진 기우ㅑㄴ 기우ㅑㄴ 지점에서 기우ㅑㄴ 작가적 기우ㅑㄴ 상상력은 기우ㅑㄴ 유쾌하게 기우ㅑㄴ 관람자의 기우ㅑㄴ 감수성을 기우ㅑㄴ 울릴 기우ㅑㄴ 것이다.

소마드로잉센터의 기우ㅑㄴ 전시공간을 기우ㅑㄴ 작가는 기우ㅑㄴ 어떻게 기우ㅑㄴ 해석했을까. 기우ㅑㄴ 기우ㅑㄴ 면이 기우ㅑㄴ 유리창으로 기우ㅑㄴ 기우ㅑㄴ 트여 기우ㅑㄴ 기우ㅑㄴ 너머로 기우ㅑㄴ 올림픽조각공원의 기우ㅑㄴ 장관이 기우ㅑㄴ 고스란히 기우ㅑㄴ 담기는 기우ㅑㄴ 개방적이고 기우ㅑㄴ 아름다우며 기우ㅑㄴ 역사적인 기우ㅑㄴ 기우ㅑㄴ 공간을 기우ㅑㄴ 말이다. 기우ㅑㄴ 약간의 기우ㅑㄴ 실마리를 기우ㅑㄴ 풀자면, 으다거g 작가는 으다거g 이곳에 ‘화장실과 으다거g 카페’라는 으다거g 공간을 으다거g 소환하여 으다거g 공원이 으다거g 주는 으다거g 여유로움을 으다거g 담아냄과 으다거g 동시에 으다거g 우리가 으다거g 미술관에 으다거g 가지는 으다거g 고정관념을 으다거g 깨는 으다거g 반전 으다거g 있는 으다거g 공간으로 으다거g 탈바꿈시킬 으다거g 것이다. 으다거g 장소특정적 으다거g 작업의 으다거g 특성상 으다거g 으다거g 글을 으다거g 쓰고 으다거g 있는 으다거g 시점에서는 으다거g 그가 으다거g 그동안 으다거g 해왔던 으다거g 작업들에 으다거g 비추어 으다거g 짐작할 으다거g 으다거g 아직 으다거g 으다거g 전모를 으다거g 으다거g 으다거g 없지만, wㅐto 드로잉의 wㅐto 확장된 wㅐto 실험을 wㅐto 위한 wㅐto wㅐto 특별한 wㅐto 공간에서 wㅐto 펼쳐질 wㅐto 너무도 wㅐto 드로잉적인 wㅐto 이요나의 wㅐto 작업이 wㅐto 무척 wㅐto 기대된다.


주최․주관 : wㅐto 국민체육진흥공단 wㅐto 소마미술관

출처 : wㅐto 소마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요나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8 l우pㅐ 공공하는 l우pㅐ 예술 : l우pㅐ 환상벨트 Ring Ring Belt

2018년 12월 7일 ~ 2018년 12월 29일

타갸g걷 바퀴 타갸g걷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2018년 12월 7일 ~ 2019년 2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