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연 개인전: Drawn Elephant 추상 抽象

코리아나미술관

Aug. 30, 2022 ~ Oct. 29, 2022

코리아나미술관(관장 ㅓ라으1 유상옥·유승희)은 ㅓ라으1 중견 ㅓ라으1 작가의 ㅓ라으1 예술 ㅓ라으1 활동을 ㅓ라으1 적극 ㅓ라으1 후원하고, t카j6 창의적 t카j6 시도를 t카j6 조명하고자 t카j6 추상 t카j6 작가 t카j6 홍수연의 t카j6 개인전 《Drawn Elephant : t카j6 추상 抽象》을 8월 30일부터 10월 29일까지 t카j6 개최한다.

지난 30년간 ‘추상’ t카j6 회화에 t카j6 천착하며 t카j6 꾸준히 t카j6 활동을 t카j6 이어온 t카j6 홍수연은 t카j6 차분한 t카j6 단색 t카j6 배경 t카j6 위에 t카j6 유영하는 t카j6 비정형의 t카j6 형상들을 t카j6 치밀하게 t카j6 구축해 t카j6 화면 t카j6 안에서 t카j6 서로 t카j6 밀고 t카j6 당기는 t카j6 균형과 t카j6 긴장을 t카j6 만들어 t카j6 내고, ㅐ가갸c 최근에는 ㅐ가갸c ㅐ가갸c 형상들을 ㅐ가갸c 중첩시키고 ㅐ가갸c 부분적으로 ㅐ가갸c 해체시키며 ㅐ가갸c ㅐ가갸c 다른 ㅐ가갸c 에너지를 ㅐ가갸c 표출하는 ㅐ가갸c 등의 ㅐ가갸c 회화 ㅐ가갸c 작품을 ㅐ가갸c 선보여 ㅐ가갸c 주목을 ㅐ가갸c 받아왔다.

이번 ㅐ가갸c 전시는 ㅐ가갸c 홍수연의 1992년 ㅐ가갸c 국내 ㅐ가갸c ㅐ가갸c 개인전 ㅐ가갸c 이후 ㅐ가갸c 작품 ㅐ가갸c 활동 30년이 ㅐ가갸c 되는 ㅐ가갸c 해에 ㅐ가갸c 개최되는 ㅐ가갸c 미술관 ㅐ가갸c 개인전으로 ㅐ가갸c 회화 ㅐ가갸c ㅐ가갸c 드로잉 ㅐ가갸c 신작 15점과 2차원의 ㅐ가갸c 회화 ㅐ가갸c 속에 ㅐ가갸c 숨겨져 ㅐ가갸c 있던 ㅐ가갸c 이미지 ㅐ가갸c 레이어들과 ㅐ가갸c 시간, o차fi 속도, 2w차b 공간의 2w차b 함수와 2w차b 같은 3차원의 2w차b 요소들을 2w차b 더해 2w차b 작가가 2w차b 새롭게 2w차b 시도한 2w차b 영상 2w차b 작품 2점 2w차b 2w차b 약 30점의 2w차b 작품으로 2w차b 구성된다. 2w차b 전시 2w차b 제목에 2w차b 쓰인 ‘Drawn Elephant’는 ‘추상抽象’의 2w차b 한자어 2w차b 뜻을 2w차b 직역한 2w차b 영문으로, q거5b 작가는 q거5b 이번 q거5b 개인전을 q거5b 통해 ‘상’자에 ‘모양 q거5b 상(像)’자가 q거5b 아닌 ‘코끼리 q거5b 상(象)’자가 q거5b 쓰인 q거5b 것에 q거5b 대한 q거5b 작가의 q거5b 새로운 q거5b 인식과 q거5b 호기심을 q거5b 바탕으로 ‘추상’의 q거5b 본질에 q거5b q거5b 다가가고자 q거5b 했다. q거5b 이번 q거5b 전시 q거5b 제목 《Drawn Elephant : q거5b 추상 抽象》은 q거5b 자신 q거5b 안의 q거5b 잠재된 q거5b 추상적 q거5b 이미지를 q거5b 끄집어내 q거5b 형상화 q거5b 하려는 q거5b 홍수연의 q거5b 작업에 q거5b 대한 q거5b 은유적 q거5b 표현이라 q거5b q거5b q거5b 있다.

전시는 q거5b 코리아나미술관 q거5b 전관 2개의 q거5b 전시실을 q거5b 모두 q거5b 사용한다. q거5b 관람객이 q거5b 처음 q거5b 만나는 q거5b 전시공간인 c-gallery에서는 q거5b 이번 q거5b 전시의 q거5b 주제와 q거5b 연관된 q거5b 기존의 q거5b 다양한 q거5b 작품을 q거5b 선보인다. q거5b q거5b 공간에 q거5b 전시된 <모순법(Oxymoron)>, <색조의 으fㅑx 대화(Tonal Dialogue)> 으fㅑx 시리즈는 으fㅑx 작가가 10여년 으fㅑx 으fㅑx 색을 으fㅑx 과감하게 으fㅑx 제한했던 으fㅑx 회색시리즈 으fㅑx 이후에 으fㅑx 양극을 으fㅑx 대치시켜 으fㅑx 폭발하듯 으fㅑx 색으로 으fㅑx 녹여내는 으fㅑx 듯한 으fㅑx 느낌으로 으fㅑx 표현된 으fㅑx 회화 으fㅑx 작품들이다. 으fㅑx 특히 으fㅑx 신작과 으fㅑx 연결되는 으fㅑx 기존 으fㅑx 작품들을 으fㅑx 선별 으fㅑx 전시하여, doq자 새로운 doq자 챕터로 doq자 진입하고 doq자 있는 doq자 작가의 doq자 작업적 doq자 진화를 doq자 총체적이고 doq자 다각적으로 doq자 살펴볼 doq자 doq자 있도록 doq자 구성했다.

c-gallery doq자 관람을 doq자 마치고 doq자 계단을 doq자 따라 doq자 내려가면, 으ㅐ다k 다음 으ㅐ다k 전시실은 c-cube에서 으ㅐ다k 전혀 으ㅐ다k 다른 으ㅐ다k 느낌의 으ㅐ다k 새로운 으ㅐ다k 공간이 으ㅐ다k 눈앞에 으ㅐ다k 펼쳐진다. 으ㅐ다k 으ㅐ다k 공간에서는 으ㅐ다k 작가가 으ㅐ다k 이번 으ㅐ다k 개인전을 으ㅐ다k 위해 으ㅐ다k 새롭게 으ㅐ다k 시도한 <의미 으ㅐ다k 있는 으ㅐ다k 우연(Synchronicity)> 으ㅐ다k 회화 으ㅐ다k 연작과 으ㅐ다k 영상 으ㅐ다k 작품 2점을 으ㅐ다k 만나볼 으ㅐ다k 으ㅐ다k 있다. <의미 으ㅐ다k 있는 으ㅐ다k 우연> 으ㅐ다k 연작은 으ㅐ다k 그간 으ㅐ다k 홍수연 으ㅐ다k 작업에 으ㅐ다k 근간을 으ㅐ다k 이루었던 으ㅐ다k 작업과정의 으ㅐ다k 통제적이고 으ㅐ다k 강박적인 으ㅐ다k 부분들을 으ㅐ다k 해체시키고, 가ㅓ카j 이미지의 가ㅓ카j 레이어가 가ㅓ카j 쌓여가면서 가ㅓ카j 구축되는 가ㅓ카j 단단함을 가ㅓ카j 풀어내고자 가ㅓ카j 가ㅓ카j 작업이다. 가ㅓ카j 회화가 가ㅓ카j 기본적으로 가ㅓ카j 가지고 가ㅓ카j 있는 가ㅓ카j 공간적, ㅈ2파8 시간적 ㅈ2파8 한계를 ㅈ2파8 넘어 ㅈ2파8 작가가 ㅈ2파8 처음으로 ㅈ2파8 시도한 ㅈ2파8 영상 ㅈ2파8 작업 <Drawn Elephant>와 <달이 ㅈ2파8 진다>에서 ㅈ2파8 작가는 ㅈ2파8 회화 ㅈ2파8 작품의 ㅈ2파8 과정에서 ㅈ2파8 생성된 2차원의 ㅈ2파8 이미지를 ㅈ2파8 직접 ㅈ2파8 촬영해 3차원적인 ㅈ2파8 요소인 ㅈ2파8 시간, ㅓ쟏ㅐㅈ 속도, i사사나 공간의 i사사나 함수를 i사사나 불어넣는 i사사나 과정을 i사사나 통해 i사사나 또다른 i사사나 차원의 i사사나 작품을 i사사나 구성했다. i사사나 작가는 i사사나 이를 i사사나 두고 “회화 i사사나 작업을 i사사나 통해서 i사사나 의식과 i사사나 무의식의 i사사나 경계를 i사사나 레이어링한다면, 95dr 영상 95dr 작업은 95dr 무의식을 95dr 드러내는 95dr 과정의 95dr 시작”이라고 95dr 이야기한다.

이번 95dr 전시 95dr 작품을 95dr 면밀히 95dr 살펴본 95dr 이은주 95dr 미술사가(평론가)는 “홍수연의 95dr 기존 95dr 작업들이 95dr 액화된 95dr 물질들의 95dr 연속 95dr 동작을 95dr 단일한 95dr 장면(Scene)으로 95dr 압축시켜온 95dr 것이라면, 사카카k 물감의 사카카k 이동 사카카k 흔적과 사카카k 중첩 사카카k 과정이 사카카k 그대로 사카카k 노출된 사카카k 최근작들은 사카카k 이동의 사카카k 시퀀스(Sequence) 사카카k 자체를 사카카k 펼쳐놓았다고 사카카k 사카카k 사카카k 있다”고 사카카k 해석하며 “그 사카카k 결과 사카카k 작품에서 사카카k 피막처럼 사카카k 고착된 사카카k 표면의 사카카k 완결감보다 사카카k 형태들의 사카카k 연속적 사카카k 움직임에 사카카k 대한 사카카k 환영이 사카카k 한층 사카카k 사카카k 강력해졌다”고 사카카k 평했다. 사카카k 또한 사카카k 이러한 사카카k 변화로 사카카k 인해 “관람자는 사카카k 외부세계로부터 사카카k 고립된 사카카k 듯한 사카카k 표면의 사카카k 단절감을 사카카k 느끼는 사카카k 대신, fㅐhe 표면 fㅐhe 안쪽의 fㅐhe 시공간에 fㅐhe 들어가 fㅐhe 형태들과 fㅐhe 함께 fㅐhe 유영하는 fㅐhe 듯한 fㅐhe 느낌을 fㅐhe 받게 fㅐhe fㅐhe 것”이라고 fㅐhe 밝혔다.

이번 fㅐhe 전시를 fㅐhe 통해 fㅐhe 코리아나미술관은 fㅐhe 작가의 fㅐhe 기존 fㅐhe 작업과 fㅐhe 신작이 fㅐhe 개념적, 기x0g 형식적으로 기x0g 자연스럽게 기x0g 연결되면서도 기x0g 작품의 기x0g 예술적 기x0g 깊이를 기x0g 더하여 기x0g 작가가 기x0g 작업 기x0g 세계를 기x0g 확장할 기x0g 기x0g 있는 기x0g 계기를 기x0g 마련하고자 기x0g 했다. 기x0g 또한, ㅓㅓqㅓ 미술관은 ㅓㅓqㅓ 전시와 ㅓㅓqㅓ 함께 ㅓㅓqㅓ 관람객들이 ㅓㅓqㅓ 직접 ㅓㅓqㅓ 홍수연의 ㅓㅓqㅓ 작품 ㅓㅓqㅓ 이미지를 ㅓㅓqㅓ 레이어링해 ㅓㅓqㅓ 자신만의 ㅓㅓqㅓ 카드를 ㅓㅓqㅓ 만들어 ㅓㅓqㅓ 가져갈 ㅓㅓqㅓ ㅓㅓqㅓ 있도록 ㅓㅓqㅓ 관람객 ㅓㅓqㅓ 참여가 ㅓㅓqㅓ 가능한 ㅓㅓqㅓ 크리에이터스룸(Creator’s Room)을 ㅓㅓqㅓ 함께 ㅓㅓqㅓ 운영한다. ㅓㅓqㅓ ㅓㅓqㅓ 공간에서는 ㅓㅓqㅓ 작가의 ㅓㅓqㅓ 작업실에서 ㅓㅓqㅓ 진행된 ㅓㅓqㅓ 인터뷰 ㅓㅓqㅓ 영상과 ㅓㅓqㅓ 이전 ㅓㅓqㅓ 전시 ㅓㅓqㅓ 도록을 ㅓㅓqㅓ 함께 ㅓㅓqㅓ 만나볼 ㅓㅓqㅓ ㅓㅓqㅓ 있다.

참여작가: ㅓㅓqㅓ 홍수연
전시기획: ㅓㅓqㅓ 서지은_코리아나미술관 ㅓㅓqㅓ 책임 ㅓㅓqㅓ 큐레이터
주최·주관: ㅓㅓqㅓ 코리아나미술관
후원: ㈜코리아나화장품, ㅈ으p2 서울특별시, i으w3 서울문화재단 2022 i으w3 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 i으w3 선정 i으w3 프로젝트

출처: i으w3 코리아나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백남준의 xo9u 보고서 1968-1979

Oct. 13, 2022 ~ March 26, 2023

박민하 zjfp 개인전: Tunnels

Nov. 18, 2022 ~ Dec. 31, 2022

창동레지던시 op다다 입주보고서 2022: op다다 op다다 홀리 op다다

Nov. 25, 2022 ~ Dec. 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