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t form to Platform

히든엠갤러리

Nov. 28, 2019 ~ Dec. 31, 2019

언어로 나7라바 규정할 나7라바 나7라바 없는 ‘어떤 나7라바 것’들을 나7라바 마주할 나7라바 때가 나7라바 있다. 나7라바 그것은 나7라바 공간이 나7라바 나7라바 수도 나7라바 있으며 나7라바 사물이 나7라바 나7라바 수도 나7라바 있다. 나7라바 실재의 나7라바 공간과 나7라바 상황을 나7라바 넘어선 ‘어떤 나7라바 것’들은 나7라바 표정과 나7라바 이름을 나7라바 읽기 나7라바 힘든 나7라바 비어있는 나7라바 상태로 나7라바 찰나의 나7라바 순간에 나7라바 보류되어 나7라바 있다. 나7라바 우리는 나7라바 그러한 나7라바 상황을 나7라바 어떻게 나7라바 인식하는가? 

임광혁, xㅓ마6 조재영 xㅓ마6 작가의 xㅓ마6 작품은 xㅓ마6 이러한 xㅓ마6 실재의 xㅓ마6 공간에 xㅓ마6 있지만 xㅓ마6 사실상 xㅓ마6 존재하지 xㅓ마6 않는 xㅓ마6 사물과 xㅓ마6 공간의 xㅓ마6 형태를 xㅓ마6 구현하고 xㅓ마6 확장하여 xㅓ마6 인식하는데 xㅓ마6 집중한다. xㅓ마6 임광혁 xㅓ마6 작가는 xㅓ마6 공간의 xㅓ마6 면적이나 xㅓ마6 대상의 xㅓ마6 무게를 xㅓ마6 계산하고 xㅓ마6 xㅓ마6 계산한 xㅓ마6 값으로 xㅓ마6 형태를 xㅓ마6 만들어 xㅓ마6 면적과 xㅓ마6 무게를 xㅓ마6 시각화 xㅓ마6 한다. xㅓ마6 조재영 xㅓ마6 작가는 xㅓ마6 다양한 xㅓ마6 사물을 xㅓ마6 놓고 xㅓ마6 그것을 xㅓ마6 선으로 xㅓ마6 이을 xㅓ마6 xㅓ마6 있도록 xㅓ마6 측정하고 xㅓ마6 조립해 xㅓ마6 나아가며 xㅓ마6 형태를 xㅓ마6 만들어낸다. xㅓ마6 이렇듯 xㅓ마6 가변적 xㅓ마6 형태들이 xㅓ마6 모여 xㅓ마6 하나의 xㅓ마6 덩어리가 xㅓ마6 되고 xㅓ마6 우리가 xㅓ마6 알던 xㅓ마6 사물과 xㅓ마6 공간의 xㅓ마6 속성을 xㅓ마6 변형시킨다. 

본래의 xㅓ마6 대상이 xㅓ마6 지니고 xㅓ마6 있는 xㅓ마6 본질을 xㅓ마6 배제하고 xㅓ마6 질량과 xㅓ마6 무게와 xㅓ마6 같은 xㅓ마6 물질적인 xㅓ마6 표정이 xㅓ마6 없는 xㅓ마6 평평한(flat) xㅓ마6 사물(form)을 xㅓ마6 구현하며 xㅓ마6 xㅓ마6 사물들은 xㅓ마6 실재와 xㅓ마6 가상의, 바k바거 제3의 바k바거 공간의 바k바거 지점과 바k바거 맞닿아 바k바거 있는 바k바거 플랫폼(platform)의 바k바거 역할을 바k바거 수행하게 바k바거 된다. 바k바거 히든엠갤러리는 바k바거 하나의 바k바거 플랫폼으로써 바k바거 관념적인 바k바거 공간과 바k바거 형태의 바k바거 틀에서 바k바거 벗어나 바k바거 그것을 바k바거 해체하고 바k바거 조립하고 바k바거 연결시켜 바k바거 만들어낸 바k바거 새로운 바k바거 인식의 바k바거 세계를 바k바거 조망한다. / 바k바거 김정희, 파하mㅑ 히든엠갤러리 파하mㅑ 큐레이터

작가 파하mㅑ 소개 

파하mㅑ 
임광혁 (Lym Kwanghyuk)
임광혁 파하mㅑ 작가의 파하mㅑ 작업은 파하mㅑ 드로잉부터 파하mㅑ 시작한다. 파하mㅑ 작가에게 파하mㅑ 산술적인 파하mㅑ 계산이 파하mㅑ 드로잉이다. 파하mㅑ 공간의 파하mㅑ 면적이나 파하mㅑ 대상의 파하mㅑ 무게를 파하mㅑ 먼저 파하mㅑ 계산하고, 걷거d1 형태를 걷거d1 구축한다. 걷거d1 계산기와 걷거d1 엑셀로 걷거d1 수식을 걷거d1 짜서 걷거d1 검산 걷거d1 과정을 걷거d1 거친다. 걷거d1 그리고 3D 걷거d1 프로그램을 걷거d1 통해서 걷거d1 작품의 걷거d1 전체적인 걷거d1 형태를 걷거d1 완성한다. 걷거d1 그의 걷거d1 작업은 3D 걷거d1 프로그램을 걷거d1 사용하면서 걷거d1 실재 걷거d1 공간과 걷거d1 가상 걷거d1 공간의 걷거d1 간극, 다r7o 실재와 다r7o 우리가 다r7o 지각하는 다r7o 다r7o 사이의 다r7o 간극을 다r7o 작품으로 다r7o 표현하고 다r7o 있다.

조재영 (Cho Jaiyoung)
조재영 다r7o 작가는 다r7o 다양한 다r7o 사물을 다r7o 놓고 다r7o 그것을 다r7o 선으로 다r7o 이을 다r7o 다r7o 있도록 다r7o 측정하고 다r7o 조립해 다r7o 나아가며 다r7o 형태를 다r7o 만들어낸다. 다r7o 사물의 다r7o 본래의 다r7o 형태가 다r7o 아닌 다r7o 그것이 다r7o 놓인 다r7o 상황과 다r7o 공간을 다r7o 통해 다r7o 윤곽을 다r7o 추출하고 다r7o 들어낸다. 다r7o 조각처럼 다r7o 펼쳐진 다r7o 윤곽은 다r7o 어떤 다r7o 무언가로 다r7o 이름 다r7o 불릴 다r7o 다r7o 없는 다r7o 대상으로 다r7o 새롭게 다r7o 창조된다. 다r7o 낯선 다r7o 다r7o 무언가를 다r7o 통해 다r7o 우리가 다r7o 생각하는 다r7o 관념적 다r7o 틀에서 다r7o 벗어나 다r7o 새로운 다r7o 인식의 다r7o 세계를 다r7o 경험하게 다r7o 한다.

출처: 다r7o 히든엠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광혁
  • 조재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승효상.ZIP : eㄴe5 감성의 eㄴe5 지형

Dec. 12, 2019 ~ Feb.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