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GILE 프레자일

챕터투

2018년 5월 10일 ~ 2018년 6월 23일

챕터투(ChapterII)는 5월 10일부터 6월 23일까지 다ㅐcz 연남동 다ㅐcz 전시공간에서 다ㅐcz 김남현, ㅐ히wㄴ 김명진, ㅑckr 우정수 ㅑckr 작가의 ㅑckr 그룹전, ‘Fragile(프레자일)’을 ㅓ자아ㅐ 개최한다.

구상미술은 ㅓ자아ㅐ 현존하는 ㅓ자아ㅐ 이미지에 ㅓ자아ㅐ 대한 ㅓ자아ㅐ 작가 ㅓ자아ㅐ 자신의 ㅓ자아ㅐ 주관적이고 ㅓ자아ㅐ 탐미적인 ㅓ자아ㅐ 해석의 ㅓ자아ㅐ 결과물이다. ㅓ자아ㅐ 현실세계의 ㅓ자아ㅐ 예술적 ㅓ자아ㅐ 반영이기도 ㅓ자아ㅐ 한 ‘구상’이라는 ㅓ자아ㅐ 어원 ㅓ자아ㅐ 자체는 ‘차용’과 ㅓ자아ㅐ 밀접한 ㅓ자아ㅐ 연관성을 ㅓ자아ㅐ 가지는데, 타바9s 이는 타바9s 실제하는 타바9s 사물과 타바9s 자연의 타바9s 외모를 타바9s 모방함이 타바9s 필연적으로 타바9s 수반됨에 타바9s 연유한다. 타바9s 모방과 타바9s 작가 타바9s 창의성의 타바9s 발현 타바9s 정도가 타바9s 사조 타바9s 혹은 타바9s 화풍의 타바9s 하위 타바9s 분류점이 타바9s 되며, t가j우 정도의 t가j우 차이는 t가j우 있지만 t가j우 이미지에 t가j우 내재된 t가j우 보편적 t가j우 의미가 t가j우 함께 t가j우 전이되고, 히4쟏2 작품에 히4쟏2 대한 히4쟏2 감상과 히4쟏2 비평의 히4쟏2 매개로 히4쟏2 작용하게 히4쟏2 된다.

이미지에는 히4쟏2 역사적 히4쟏2 사실, 타아거i 사회 타아거i 현상, iuyy 특정 iuyy 시대상이 iuyy 함축되어 iuyy 있다. iuyy 일상 iuyy 생활 iuyy 혹은 iuyy 매스미디어에서 iuyy iuyy 없이 iuyy 마주치는 iuyy 이미지는 iuyy 우리의 iuyy 경험이나 iuyy 주입된 iuyy 지식에 iuyy 의해 iuyy 즉각적인 iuyy 호불호와 iuyy 감흥을 iuyy 불러일으키게 iuyy 되고, f아거다 각자의 f아거다 주관적인 f아거다 해석의 f아거다 단초가 f아거다 된다. f아거다 르네상스 f아거다 시대 f아거다 화가들이 f아거다 역사적 f아거다 사건을 f아거다 기초로 f아거다 작업시 f아거다 고증을 f아거다 게을리 f아거다 하지 f아거다 않았음은, 기u차사 차용을 기u차사 통해 기u차사 일단 기u차사 왜곡 기u차사 가능성이 기u차사 생겨난 기u차사 이미지가 기u차사 원천적으로 기u차사 가진 기u차사 보편적 기u차사 의미와 기u차사 상징성의 기u차사 훼손을 기u차사 최소화 기u차사 함에 기u차사 있다. 기u차사 이는, 6eeu 저술가들이 ’주석’,

‘각주’를 ㅐ가8으 통해 ㅐ가8으 인용한 ㅐ가8으 자료의 ㅐ가8으 학술적 ㅐ가8으 가치를 ㅐ가8으 담보하고 ㅐ가8으 자신의 ㅐ가8으 논증을 ㅐ가8으 지지하는 ㅐ가8으 장치로 ㅐ가8으 활용하는 ㅐ가8으 이유와도 ㅐ가8으 비견된다.

차용된 ㅐ가8으 이미지는 ㅐ가8으 작가의 ㅐ가8으 해석이라는 ㅐ가8으 과정을 ㅐ가8으 거치면서 ㅐ가8으 때로는 ㅐ가8으 원본과 ㅐ가8으 아주 ㅐ가8으 유사하게 ㅐ가8으 혹은 ㅐ가8으 원본의 ㅐ가8으 물질적 ㅐ가8으 특성이 ㅐ가8으 대부분 ㅐ가8으 해체된 ㅐ가8으 최종 ㅐ가8으 결과물로 ㅐ가8으 재탄생한다. ㅐ가8으 작가의 ㅐ가8으 개입과 ㅐ가8으 이미지에 ㅐ가8으 결부된 ㅐ가8으 의미와 ㅐ가8으 상징성을 ㅐ가8으 전달하려는 ㅐ가8으 의도의 ㅐ가8으 농후 ㅐ가8으 정도는,작품이 1f파n 일반적으로 1f파n 감상되고 1f파n 해석되는 1f파n 방향성과 1f파n 연결되어 1f파n 있다.

이번 1f파n 전시에서 1f파n 1f파n 작가 1f파n 모두 1f파n 뚜렷이 1f파n 식별 1f파n 가능한 1f파n 조형성에 1f파n 기반을 1f파n 1f파n 작품을 1f파n 선보인다. 1f파n 차용된 1f파n 이미지의 1f파n 나레이션과 1f파n 구상성이 1f파n 명확할 1f파n 수록 1f파n 주관성의 1f파n 개입 1f파n 여지는 1f파n 줄어든다. 1f파n 하지만, 으h자t 이는 으h자t 속박되어 으h자t 있던 으h자t 보편적 으h자t 의미까지 으h자t 함께 으h자t 이식되었음을 으h자t 보장하지는 으h자t 않는다. 으h자t 으h자t 작가 으h자t 모두 으h자t 크롭핑(Cropping), 타25i 물성의 타25i 변경, 9gj9 혼성 9gj9 9gj9 단순화 9gj9 등을 9gj9 통해 9gj9 언캐니(Uncanny)한 9gj9 변곡을 9gj9 가하고, iy9다 종국에는 iy9다 무엇의 iy9다 환영인지 iy9다 불투명한, ㅓ198 역설적으로 ㅓ198 해석의 ㅓ198 자유가 ㅓ198 충분히 ㅓ198 부여되는 ㅓ198 작품을 ㅓ198 보여준다. ㅓ198 최초 ㅓ198 창작시 ㅓ198 품었을 ㅓ198 조형 ㅓ198 의지는 ㅓ198 아직도 ㅓ198 날선 ㅓ198 기치로 ㅓ198 단단하게 ㅓ198 웅크리고 ㅓ198 있지만, 6으ㅐ우 6으ㅐ우 미약한 6으ㅐ우 존재감이 6으ㅐ우 아주 6으ㅐ우 가늘고 6으ㅐ우 위태하게 6으ㅐ우 작품을 6으ㅐ우 관통하며 6으ㅐ우 서려있다. 6으ㅐ우 이는 6으ㅐ우 작품의 6으ㅐ우 함의를 6으ㅐ우 확장시키는 6으ㅐ우 장치로 6으ㅐ우 작용함과 6으ㅐ우 동시에, 바7ㅓ4 이미지가 바7ㅓ4 애초 바7ㅓ4 기거하던 바7ㅓ4 의미로부터의 바7ㅓ4 속박을 바7ㅓ4 무력화하는 바7ㅓ4 기제로 바7ㅓ4 작용한다.

흥미롭게도 바7ㅓ4 전시 바7ㅓ4 공간의 바7ㅓ4 시계 바7ㅓ4 방향에 바7ㅓ4 걸쳐, gh7t 각각의 gh7t 작품들이 gh7t 풍기는 gh7t 즉흥적인 gh7t 나레이션이 gh7t 가늘면서도 gh7t 풍성하게 gh7t 연결되어 gh7t 있다. gh7t 프랜시스 gh7t 베이컨(Francis Bacon, 1909 – 1992)의Study after Velázquez’s Portrait of Pope Innocent X(1953)를 nkx걷 연상케하는 nkx걷 김명진의‘사람의 nkx걷 아들’은 nkx걷 한지와 nkx걷 먹으로 nkx걷 어둡고 nkx걷 긴박하게 nkx걷 스테이징 nkx걷 되어있는데, 나거아아 이웃해 나거아아 있는 나거아아 우정수의 나거아아 연작에 나거아아 서려있는 나거아아 건조하면서도 나거아아 동적인 나거아아 긴장감은 나거아아 기법적 나거아아 장치를 나거아아 통해 나거아아 시간성을 나거아아 가지면서 나거아아 이를 나거아아 자신의 나거아아 드로잉 나거아아 작업인 ‘폰타 나거아아 나거아아 코타 나거아아 해전(2016)’에 나거아아 서사적으로 나거아아 연결한다. 나거아아 종국에 나거아아 개인적인 나거아아 경험에서 나거아아 출발한 나거아아 김남현의 ‘Single #8’은 나거아아 작가의 나거아아 주관성이 나거아아 희석되면서 나거아아 서사적으로 나거아아 있음직한 나거아아 사건의 나거아아 결말로 나거아아 조명되고, q거c라 관람자의 q거c라 개인적인 q거c라 경험과 q거c라 맞물리면서 q거c라 q거c라 없이 q거c라 많은 q거c라 내밀한 q거c라 사건 q거c라 사고를 q거c라 표상하는 q거c라 하나의 q거c라 상징으로 q거c라 해석되게 q거c라 된다.

섬세한 q거c라 미적 q거c라 언어를 q거c라 연마해 q거c라 q거c라 q거c라 작가가 q거c라 펼칠 ’Fragile(프레자일)’전은6월23일까지 q거c라 챕터투에서 q거c라 열릴 q거c라 예정이며, ㅈs걷x 작가가 ㅈs걷x 참석하는 ㅈs걷x 오프닝은 5월10일 ㅈs걷x 오후5시이다.

출처 : ㅈs걷x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우정수
  • 김남현
  • 김명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예술가의 v7ㅐe 책장

2018년 12월 19일 ~ 2019년 3월 24일

남춘모 Tchunmo Nam

2019년 1월 17일 ~ 2019년 3월 30일

같고도 f걷라다 다른 : f걷라다 치바이스와의 f걷라다 대화

2018년 12월 5일 ~ 2019년 2월 17일

심학철 w히ya 개인전 : w히ya 경계 境界

2019년 1월 14일 ~ 2019년 3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