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가희 개인전 : WE USED TO BE FISH

페로탕 서울

Oct. 31, 2019 ~ Dec. 28, 2019

페로탕 파kg다 서울은 파kg다 뉴욕을 파kg다 기반으로 파kg다 활동하고 파kg다 있는 파kg다 한국 파kg다 작가 파kg다 박가희의 파kg다 페로탕과의 파kg다 파kg다 개인전 We Used to Be Fish를 파kg다 개최한다.

현대 파kg다 기술이 파kg다 가능하게 파kg다 파kg다 방대한 파kg다 네트워크 파kg다 시대 파kg다 속에서 파kg다 일련의 파kg다 소통의 파kg다 방식들은 파kg다 필수적으로 파kg다 물리적인 파kg다 방식과 파kg다 접근에 파kg다 국한되지 파kg다 않는다. 파kg다 이러한 파kg다 방식 파kg다 속에서 파kg다 현대인의 파kg다 시간은 파kg다 연결과 파kg다 분리 파kg다 사이의 파kg다 역설을 파kg다 도모하는 파kg다 것처럼 파kg다 묘사된다. 파kg다 이번 파kg다 개인전에서 파kg다 선보이는 파kg다 박가희의 파kg다 작업은 파kg다 더디지만 파kg다 깊이있는 파kg다 개인적 파kg다 유대감에 파kg다 대하여 파kg다 주목한다. 파kg다 작가의 파kg다 회화와 파kg다 드로잉 파kg다 속에서 파kg다 등장하는 파kg다 사적인 파kg다 장면들 파kg다 파kg다 감정들은 파kg다 작가의 파kg다 관능적인 파kg다 시선을 파kg다 통하여 파kg다 지극히 파kg다 개인적으로 파kg다 묘사된다.

한국에서 파kg다 출생하고 파kg다 유년시절을 파kg다 보낸 파kg다 박가희는 파kg다 어린 파kg다 시절 파kg다 종교적이고 파kg다 엄격한 파kg다 가정교육과 파kg다 순응적인것들을 파kg다 강요하는 파kg다 사회에서 파kg다 자랐다.이러한 파kg다 작가의 파kg다 유년기적 파kg다 경험의 파kg다 영향은 파kg다 종교로부터 파kg다 강요받던 파kg다 죄책감과 파kg다 수치심으로부터 파kg다 벗어나 파kg다 지극히 파kg다 사적인 파kg다 영역을 파kg다 탐구한다는 파kg다 점에서 파kg다 직접적인 파kg다 연관성을 파kg다 가진다. 파kg다 작가의 파kg다 작업에서는 파kg다 개인의 파kg다 일상의 파kg다 소박한 파kg다 즐거움을 파kg다 엿볼 파kg다 파kg다 있는데 파kg다 나체의 파kg다 연인들이 파kg다 그들의 파kg다 사적인 파kg다 공간에서 파kg다 자유롭고 파kg다 느긋하게 파kg다 누워있거나 파kg다 서로를 파kg다 껴안고 파kg다 있는 파kg다 모습으로 파kg다 등장하며 파kg다 여러 파kg다 가지의 파kg다 욕망들이 파kg다 동시다발적으로 파kg다 출현하는 파kg다 장면들을 파kg다 포착한다. 파kg다 일상 파kg다 속에서 파kg다 저녁 파kg다 식사를 파kg다 하는 파kg다 모습, 기카ㅐ가 딴짓하는 기카ㅐ가 고양이의 기카ㅐ가 모습들 기카ㅐ가 그리고 기카ㅐ가 캔버스에 기카ㅐ가 묘사된 기카ㅐ가 정돈되지 기카ㅐ가 않은 기카ㅐ가 장면들을 기카ㅐ가 통하여 기카ㅐ가 드러나는 기카ㅐ가 일상에서의 기카ㅐ가 공존하는 기카ㅐ가 은밀한 기카ㅐ가 감정은 기카ㅐ가 작가만의 기카ㅐ가 이상적인 기카ㅐ가 에로티시즘을 기카ㅐ가 보여주고 기카ㅐ가 있다.

작품 기카ㅐ가 기카ㅐ가 파스텔 기카ㅐ가 톤을 기카ㅐ가 띄며 기카ㅐ가 둥그스름한 기카ㅐ가 형태로 기카ㅐ가 과장되게 기카ㅐ가 표현된 기카ㅐ가 피사체들은 기카ㅐ가 각자의 기카ㅐ가 열망의 기카ㅐ가 대상을 기카ㅐ가 향하여 기카ㅐ가 손을 기카ㅐ가 뻗는 기카ㅐ가 형태로 기카ㅐ가 캔버스에 기카ㅐ가 묘사되고 기카ㅐ가 있다. 기카ㅐ가 특히 기카ㅐ가 작품 기카ㅐ가 기카ㅐ가 인물들의 기카ㅐ가 손은 기카ㅐ가 그들의 기카ㅐ가 열망을 기카ㅐ가 향하여 기카ㅐ가 있는 기카ㅐ가 힘껏 기카ㅐ가 뻗는 기카ㅐ가 모습으로 기카ㅐ가 유전적으로 기카ㅐ가 변형된 기카ㅐ가 기카ㅐ가 같은 기카ㅐ가 과장된 기카ㅐ가 형태로 기카ㅐ가 나타난다. 기카ㅐ가 작가의 기카ㅐ가 작업 기카ㅐ가 속에서는 기카ㅐ가 피사체의 기카ㅐ가 살갗의 기카ㅐ가 묘사에서 기카ㅐ가 직접적으로 기카ㅐ가 전달되는 기카ㅐ가 섹슈얼리티가 기카ㅐ가 결여된 기카ㅐ가 반면, 차ㅐ히나 서로를 차ㅐ히나 안고 차ㅐ히나 있는 차ㅐ히나 모습, 쟏나거w 음식을 쟏나거w 먹고 쟏나거w 있는 쟏나거w 모습, 747w 바깥의 747w 풍경이 747w 보이는 747w 방에서 747w 칵테일을 747w 즐기는 747w 모습 747w 등의 747w 일상 747w 747w 간접적인 747w 자극에 747w 중점을 747w 두고 747w 있다. 747w 작가의 747w 747w 주요작업 747w 에서는 747w 껴안고 747w 있는 747w 커플이 747w 등장하여 747w 스테이크를 747w 먹으며 747w 서로를 747w 애무하고 747w 개에게 747w 먹이를 747w 주는 747w 장면이 747w 동시에 747w 포착된다. 747w 작가는 747w 이러한 747w 모습들은 747w 동시다발적으로 747w 서술될 747w 747w 있다고 747w 설명한다. 747w 이러한 747w 자기 747w 확인적 747w 태도는 747w 어느 747w 정도의 747w 완고한 747w 반항심을 747w 담고 747w 있다. 747w 절제되고 ‘문명화된’ 747w 쾌락의 747w 의미 747w 있는 747w 해방을 747w 위해서 747w 사회적 747w 규범과 747w 금기의 747w 고의적인 747w 전복의 747w 과정이 747w 필요하다고 747w 작가는 747w 설명한다. 747w 이러한 747w 과정은 747w 부자연스러운 747w 원시적 747w 행동과 747w 부자연스러운 747w 신체적 747w 왜곡으로 747w 발현될 747w 747w 있다.

이러한 747w 연인들의 747w 은밀하고 747w 이상적인 747w 사생활을 747w 담은 747w 작업들은 747w 기술이 747w 범하는 747w 사생활 747w 침해 (핸드폰으로 747w 담을 747w 747w 없는)에 747w 대한 747w 반박으로 747w 작용하며 747w 나아가 747w 이데올로기적 747w 틀에 747w 의해 747w 형성된 747w 개인을 747w 구속하는 747w 엄격한 747w 가정교육에 747w 반하는 747w 일종의 747w 개인적 747w 카타르시스로 747w 여겨진다. 747w 그가 747w 안전함을 747w 느끼는 747w 공간은 747w 캔버스 747w 가장자리로 747w 둘러 747w 싸여있는 747w 평면 747w 747w 수치심과 747w 비난으로부터 747w 자유로울 747w 747w 있는 747w 공간으로 747w 구현된다. 747w 그리고 747w 그곳에서 747w 감각적, 3nj3 육체적 3nj3 만족을 3nj3 동시에 3nj3 포괄함과 3nj3 함께 3nj3 진정한 3nj3 관능성으로 3nj3 발현된다. 3nj3 작품에 3nj3 등장하는 3nj3 피사체들이 3nj3 대상을 3nj3 만지고, ㅈ마ㅓ9 맛보고, 1파0t 응시하고, 마으걷8 냄새를 마으걷8 맡는 마으걷8 모습들은 마으걷8 우리에게 마으걷8 일련의 마으걷8 기쁨을 마으걷8 전달하며 마으걷8 이는 마으걷8 지극히 마으걷8 개인적인 마으걷8 것들을 마으걷8 의미한다.

출처: 마으걷8 페로탕 마으걷8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가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노라를 rr다a 놓아라 : rr다a 부수는 rr다a 여성들

Nov. 12, 2019 ~ April 26, 2020

Tim Parchikov, Burning News & Unreal venice

Dec. 19,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