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e Fishing

Whistle

2018년 6월 15일 ~ 2018년 7월 28일

관찰자는 라타vㅓ 그의 라타vㅓ 운동, 하ㅓ26 심리 하ㅓ26 상태에 하ㅓ26 따라 하ㅓ26 시간과 하ㅓ26 공간을 하ㅓ26 상대적으로 하ㅓ26 의식한다. 하ㅓ26 작가는 하ㅓ26 직간접적으로 하ㅓ26 작품을 하ㅓ26 통해 하ㅓ26 자신의 하ㅓ26 의식을 하ㅓ26 형상화하는데 하ㅓ26 마이클 하ㅓ26 앤드류스와 하ㅓ26 김태윤은 하ㅓ26 이를 하ㅓ26 물질화하거나 하ㅓ26 디지털화하여 하ㅓ26 은유하는 하ㅓ26 방식으로 하ㅓ26 작업한다. «Gone Fishing»전에는 하ㅓ26 아날로그, ㅑ우갸ㅐ 디지털적 ㅑ우갸ㅐ 기법을 ㅑ우갸ㅐ 함께 ㅑ우갸ㅐ 적용하여 ㅑ우갸ㅐ 만든 ㅑ우갸ㅐ ㅑ우갸ㅐ 작가의 ㅑ우갸ㅐ 조각, ㅓama 영상, ldk자 설치, 차다ㅓ아 프린트, 쟏다h파 드로잉이 쟏다h파 공간을 쟏다h파 점유한다. 쟏다h파 쟏다h파 공간 쟏다h파 안에서 쟏다h파 작품들은 쟏다h파 서로 쟏다h파 교차하거나 쟏다h파 평행을 쟏다h파 이루며, 거가g파 때로는 거가g파 충돌을 거가g파 일으킨다.

마이클 거가g파 앤드류스는 거가g파 태피스트리, 가4타하 니트, 자ㅐc갸 직조와 자ㅐc갸 같은 자ㅐc갸 기법을 자ㅐc갸 사용하여 자ㅐc갸 직물을 자ㅐc갸 직접 자ㅐc갸 엮거나 자ㅐc갸 자ㅐc갸 구조를 자ㅐc갸 다른 자ㅐc갸 매체에 자ㅐc갸 적용하는 자ㅐc갸 혼재된 자ㅐc갸 양식으로 자ㅐc갸 작품들을 자ㅐc갸 구현한다. 자ㅐc갸 작가는 자ㅐc갸 직물이 자ㅐc갸 고체와 자ㅐc갸 액체의 자ㅐc갸 중간지점에 자ㅐc갸 놓여 자ㅐc갸 있다고 자ㅐc갸 표현하는데 자ㅐc갸 이는 자ㅐc갸 직물이 자ㅐc갸 갖는 자ㅐc갸 물리적 자ㅐc갸 유연성과 자ㅐc갸 탄력성을 자ㅐc갸 말한다. ‘Sure Lick’은 자ㅐc갸 앞서 자ㅐc갸 말한 자ㅐc갸 가변성을 자ㅐc갸 띠는 자ㅐc갸 실, lㄴs우 펠트, vpz기 우레탄 vpz기 vpz기 복합적인 vpz기 재료들로 vpz기 응집되어 vpz기 있는데 vpz기 여기서 vpz기 발견되는 vpz기 짜임의 vpz기 형태는 vpz기 비디오 vpz기 애니메이션 ‘Weird War’에서도 vpz기 등장한다. vpz기 작가는 vpz기 납작한 vpz기 디지털 vpz기 이미지의 vpz기 일부를 vpz기 왜곡시켜 vpz기 원본 vpz기 이미지의 vpz기 공간을 vpz기 비틀고, 갸t마x 특정 갸t마x 부분들을 갸t마x 순환하는 갸t마x 튜브의 갸t마x 형태로 갸t마x 엮는다.

선들을 갸t마x 엮어 갸t마x 순환하거나 갸t마x 반복을 갸t마x 이루는 갸t마x 구조는 갸t마x 김태윤의 갸t마x 작품에서도 갸t마x 지속해서 갸t마x 드러난다. 갸t마x 김태윤은 갸t마x 그동안 갸t마x 자의식을 갸t마x 통해 갸t마x 형성되는 갸t마x 시간의 갸t마x 흐름을 갸t마x 주제로 갸t마x 갸t마x 영상들을 갸t마x 선보여 갸t마x 왔다. ‘Ping’ 갸t마x 갸t마x 테니스공은 갸t마x 누군가의 갸t마x 강력한 갸t마x 타격을 갸t마x 이기지 갸t마x 못하고 갸t마x 찌그러지거나 갸t마x 튕겨나간다. 갸t마x 이는 갸t마x 일본 갸t마x 애니메이션에서 갸t마x 종종 갸t마x 등장하는 갸t마x 과장된 갸t마x 연출인데 갸t마x 공을 갸t마x 주고받을 갸t마x 갸t마x 순간적으로 갸t마x 느끼는 갸t마x 속도와 갸t마x 힘을 갸t마x 가시화 갸t마x 갸t마x 것이다. 갸t마x 작가는 갸t마x 이러한 갸t마x 이미지를 갸t마x 차용하여 갸t마x 물체의 갸t마x 모멘텀을 갸t마x 통해 갸t마x 그가 갸t마x 의식하는 갸t마x 물리적인 갸t마x 시간을 갸t마x 구체화하였다. 갸t마x 파동 갸t마x 또는 갸t마x 그래프를 갸t마x 연상시키는 갸t마x 곡선의 갸t마x 조각들 갸t마x 또한 갸t마x 추상적인 갸t마x 시간을 갸t마x 형상화하려는 갸t마x 의도로 갸t마x 보인다.

갸t마x 작가의 갸t마x 조각을 갸t마x 살펴보면 갸t마x 반복되는 갸t마x 손의 갸t마x 움직임을 갸t마x 상상할 갸t마x 갸t마x 있다. 갸t마x 다양한 갸t마x 색실이 갸t마x 수없이 갸t마x 교차하며 갸t마x 울퉁불퉁해진 갸t마x 마이크 갸t마x 앤드류스의 갸t마x 조각은 갸t마x 그물망을, u6자걷 반복되는 u6자걷 포물선이 u6자걷 확장되는 u6자걷 김태윤의 u6자걷 조각은 u6자걷 물의 u6자걷 파동을 u6자걷 연상케 u6자걷 한다. u6자걷 작품들이 u6자걷 지닌 u6자걷 상반된 u6자걷 형태와 u6자걷 달리 u6자걷 u6자걷 작가가 u6자걷 사용하는 u6자걷 색은 u6자걷 많은 u6자걷 지점에서 u6자걷 하모니를 u6자걷 이룬다. u6자걷 이러한 u6자걷 색감의 u6자걷 유사성은 u6자걷 u6자걷 작가 u6자걷 모두 u6자걷 컴퓨터를 u6자걷 사용한 u6자걷 드로잉과 u6자걷 u6자걷 채집을 u6자걷 작업의 u6자걷 기반으로 u6자걷 하기 u6자걷 때문이라 u6자걷 추측된다. u6자걷 물질과 u6자걷 비물질의 u6자걷 경계에 u6자걷 놓인 u6자걷 여러 u6자걷 매체의 u6자걷 작품들은 u6자걷 마치 u6자걷 컴퓨터로 u6자걷 만들어진 u6자걷 영상들이 u6자걷 출력되어 u6자걷 공간에 u6자걷 자리하는 u6자걷 것과 u6자걷 같은 u6자걷 쾌감을 u6자걷 전달한다.

출처 :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윤
  • Michael C. Andrews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미경 : 다나eq 오래된 다나eq 미래 Ancient Future

2018년 11월 23일 ~ 2019년 5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