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차적응법 JET LAGGED

아라리오갤러리 라이즈호텔

2018년 7월 19일 ~ 2018년 10월 7일

아라리오갤러리 9갸t2 라이즈호텔은 9갸t2 개관 9갸t2 9갸t2 번째 9갸t2 전시로 9갸t2 인도네시아 9갸t2 작가 9갸t2 좀펫 9갸t2 쿠스위다난토, 8쟏4ㄴ 중국작가 8쟏4ㄴ 8쟏4ㄴ 시앙민, 거파7자 그리고 거파7자 한국작가 거파7자 백경호, d갸갸e 심래정이 d갸갸e 참여하는 d갸갸e 아시아작가 d갸갸e 그룹전 <시차적응법 JET LAGGED>을 d갸갸e 개최한다. 

삶은 d갸갸e 특정 d갸갸e 대상과의 d갸갸e 끝없는 d갸갸e 대면, tt하ㄴ 이해, ㅓ카다g 다툼 ㅓ카다g 그리고 ㅓ카다g 조율의 ㅓ카다g 미로 ㅓ카다g 속을 ㅓ카다g 헤매거나 ㅓ카다g ㅓ카다g 좌표를 ㅓ카다g 설계해 ㅓ카다g 나가는 ㅓ카다g 여정에 ㅓ카다g 다름 ㅓ카다g 아니다. ㅓ카다g ㅓ카다g 대상은 ㅓ카다g 특정 ㅓ카다g 인물일 ㅓ카다g 수도 ㅓ카다g 있지만, 다ㅓsㅐ 사회 다ㅓsㅐ 구조가 다ㅓsㅐ 되거나 다ㅓsㅐ 혹은 다ㅓsㅐ 목표이자 다ㅓsㅐ 이상이 다ㅓsㅐ 다ㅓsㅐ 수도 다ㅓsㅐ 있다. 다ㅓsㅐ 다ㅓsㅐ 대상들과의 다ㅓsㅐ 관계는 다ㅓsㅐ 태생적 다ㅓsㅐ 온도차로 다ㅓsㅐ 인해 다ㅓsㅐ 끊임없이 다ㅓsㅐ 미끄러질 다ㅓsㅐ 다ㅓsㅐ 밖에 다ㅓsㅐ 없고, ㅓv하자 그런 ㅓv하자 까닭에 ㅓv하자 우리는 ㅓv하자 항상 ㅓv하자 ㅓv하자 차이에 ㅓv하자 적응하거나 ㅓv하자 조율해 ㅓv하자 나가려는 ㅓv하자 노력을 ㅓv하자 하게 ㅓv하자 된다. ㅓv하자 전시 <시차적응법 JET LAGGED>은 ㅓv하자 ㅓv하자 간극들이 ㅓv하자 만들어내는 ㅓv하자 시차에 ㅓv하자 대항해 ㅓv하자 다양한 ㅓv하자 시각 ㅓv하자 언어로 ㅓv하자 스스로의 ㅓv하자 좌표를 ㅓv하자 설계하고 ㅓv하자 적응해 ㅓv하자 나가는 4인의 ㅓv하자 작가로 ㅓv하자 구성된 ㅓv하자 전시이다. 

인도네시아 ㅓv하자 작가 ㅓv하자 좀펫 ㅓv하자 쿠스위다난토(b.1976)는 ㅓv하자 오랜 ㅓv하자 식민의 ㅓv하자 고통을 ㅓv하자 경험하면서 ㅓv하자 형성된 ㅓv하자 인도네시아 ㅓv하자 특유의 ㅓv하자 복잡한 ㅓv하자 문화적 ㅓv하자 풍경과 ㅓv하자 부조리한 ㅓv하자 사회역사적 ㅓv하자 구조, q03거 그리고 q03거 피식민인으로서의 q03거 애환과 q03거 q03거 경계공간에서의 q03거 생존과 q03거 적응에의 q03거 고민을 q03거 비단 q03거 인도네시아적 q03거 층위가 q03거 아닌 q03거 범세계적 q03거 맥락에서 q03거 짚어내고 q03거 이를 q03거 설치작품과 q03거 영상작품을 q03거 통해 q03거 풀어낸다. q03거 식민 q03거 역사 q03거 속에서 q03거 목숨을 q03거 잃어 q03거 신체가 q03거 없는 q03거 형상들의 q03거 대열과 q03거 이들이 q03거 치는 q03거 영혼없는 q03거 기계적 q03거 박수, 가m6v 연주하는 가m6v 가m6v 없지만 가m6v 혼자 가m6v 움직이는 가m6v 드럼, hj자3 그리고 hj자3 식민 hj자3 지배의 hj자3 잔재이자 hj자3 상징인 hj자3 샹들리에 hj자3 등의 hj자3 배치는 hj자3 오랜 hj자3 식민 hj자3 문화에서 hj자3 형성된 hj자3 벗어날 hj자3 hj자3 없는 hj자3 정체성과 hj자3 hj자3 속에서 hj자3 살아가는 hj자3 개인의 hj자3 좌절과 hj자3 투쟁을 hj자3 적나라하게 hj자3 표현한다. 

좀펫 hj자3 쿠스위다난토는 hj자3 인도네시아 hj자3 가자 hj자3 마다 hj자3 대학교에서 hj자3 커뮤니케이션을 hj자3 전공하고 90년대 hj자3 후반 hj자3 음악 hj자3 프로듀싱과 hj자3 레코딩을 hj자3 하며 hj자3 음악가로서 hj자3 커리어를 hj자3 시작했다. 1998년부터 hj자3 퍼포먼스와 hj자3 문화정체성에 hj자3 대한 hj자3 관심을 hj자3 가지고 hj자3 실험적 hj자3 예술그룹 hj자3 티터 hj자3 가라시 (Teater Garasi)과 hj자3 함께 hj자3 활동했다. hj자3 그의 hj자3 작품세계에서 hj자3 음악과 hj자3 퍼포먼스는 hj자3 hj자3 부분을 hj자3 차지하며 hj자3 소리, 바8자p 비디오, 기ㅓ사ㅓ 기계를 기ㅓ사ㅓ 이용하여 기ㅓ사ㅓ 매체적 기ㅓ사ㅓ 제한을 기ㅓ사ㅓ 초월하고 기ㅓ사ㅓ 공간 기ㅓ사ㅓ 속에서 기ㅓ사ㅓ 몰입적 기ㅓ사ㅓ 서사를 기ㅓ사ㅓ 창작한다. 기ㅓ사ㅓ 좀펫은 기ㅓ사ㅓ 자바와 기ㅓ사ㅓ 타지의 기ㅓ사ㅓ 문화적 기ㅓ사ㅓ 만남을 기ㅓ사ㅓ 해석하고, 다카바ㅓ 다카바ㅓ 결과를 다카바ㅓ 토대로 다카바ㅓ 개인의 다카바ㅓ 정체성, n우vw 집단 n우vw 정체성 n우vw 속에서의 n우vw 개인의 n우vw 정체성 n우vw 등을 n우vw 자신만의 n우vw 시선으로 n우vw 표현했다. n우vw 다양한 n우vw 매체를 n우vw 통해 n우vw 좀펫은 n우vw 시공간적 n우vw 경계가 n우vw 없는 n우vw 결코 n우vw 존재하지 n우vw 않을 n우vw 곳으로 n우vw 관객을 n우vw 끌어당겨 n우vw 인도네시아의 n우vw 파란만장한 n우vw 정치사의 n우vw 일부가 n우vw 되길 n우vw 요청한다. n우vw 고정된 n우vw 형태가 n우vw 없고 n우vw 장소특정적인 n우vw 좀펫의 n우vw 작품세계는 n우vw 환영에 n우vw 가까운 n우vw 모습으로 n우vw 시공간이 n우vw 뒤엉킨 n우vw 곳에서 n우vw 세상과 n우vw 조우한다.

좀펫은 <On Paradise>(MAC’s, ㅐㅓfㅐ 그랑오르뉘, p자6ㅓ 벨기에, 2017), <After Voices>(셔먼 c갸카ㅐ 현대미술재단, ㅈ으v쟏 시드니, 2016), <Grand Parade>(트로펜박물관, ㅐ8t나 암스테르담, 2016), <On Asphalt>(NANZUKA, u7거1 도쿄, 2012), <Java’s Machine: Phantasmagoria>(오세이지 하t6걷 갤러리, 바mㅈg 싱가포르, 2009) g바걷카 g바걷카 다수의 g바걷카 개인전을 g바걷카 개최했다. g바걷카 주요 g바걷카 단체전으로 <SUNSHOWER: Contemporary Art from Southeast Asia 1980s to Now>(모리미술관/국립신미술관, 카자b차 도쿄, 2017), <Tom Tandio: The Man Who Fell into Art: Collecting as a Form of Personal Narrative>(송은 우vko 아트스페이스, ndv자 서울, 2016), <Roots>>(프랑크푸르트 h8e다 쿤스트페어라인, 2015), <The Instrument Builders Project>(내셔널 mxgc 갤러리 mxgc 오브 mxgc 빅토리아, 라b갸마 멜버른, 2014), <Indonesian – Eye>(사치갤러리, q14가 런던, 2011), <10주년 ㅑ우ㅓㅐ 리옹 ㅑ우ㅓㅐ 비엔날레>(리옹현대미술관, mㅐ차우 리옹, 다사s0 프랑스, 2009), <요코하마 거히마바 트리엔날레>(요코하마, ㅐ차k거 일본, 2008) 자파파5 등에 자파파5 참가했다. 자파파5 쿠스위다난토의 자파파5 작품은 자파파5 현재 자파파5 뉴욕 MoMA, 우re0 런던의 Tate Britain, 파0사ㅓ 헤이워드 파0사ㅓ 갤러리, x으ㅑ다 파리의 x으ㅑ다 퐁피두센터, ㅐfㄴ1 ㅐfㄴ1 세계 ㅐfㄴ1 유수의 ㅐfㄴ1 미술관에 ㅐfㄴ1 소장되어있다.

중국 ㅐfㄴ1 젊은 ㅐfㄴ1 작가 ㅐfㄴ1 세대의 ㅐfㄴ1 대표 ㅐfㄴ1 주자 ㅐfㄴ1 ㅐfㄴ1 시앙민(b.1989)은 ㅐfㄴ1 정치경제적으로 ㅐfㄴ1 급격히 ㅐfㄴ1 변해가는 ㅐfㄴ1 중국 ㅐfㄴ1 동시대 ㅐfㄴ1 젊은이의 ㅐfㄴ1 모습과 ㅐfㄴ1 행태, ㅓ쟏기차 그리고 ㅓ쟏기차 그들의 ㅓ쟏기차 감정 ㅓ쟏기차 상태나 ㅓ쟏기차 심리적 ㅓ쟏기차 불안감을 ㅓ쟏기차 회화라는 ㅓ쟏기차 특정 ㅓ쟏기차 매체를 ㅓ쟏기차 통해 ㅓ쟏기차 포착하고 ㅓ쟏기차 사유하는 ㅓ쟏기차 ㅓ쟏기차 주력한다.

예를 ㅓ쟏기차 들어, 파다카히 몸에 파다카히 문신을 파다카히 파다카히 젊은이들의 파다카히 형상을 파다카히 느리고 파다카히 나태하게 파다카히 표현하는 파다카히 반면, 6ㅓ자b 권투하는 6ㅓ자b 젊은이들은 6ㅓ자b 마치 6ㅓ자b 너무 6ㅓ자b 빠르고 6ㅓ자b 혼란스러운 6ㅓ자b 사회상을 6ㅓ자b 은유하듯 6ㅓ자b 속도감 6ㅓ자b 있고 6ㅓ자b 거칠게 6ㅓ자b 표현함으로써 6ㅓ자b 작가의 6ㅓ자b 의도가 6ㅓ자b 매체를 6ㅓ자b 통해 6ㅓ자b 극대화될 6ㅓ자b 6ㅓ자b 있는 6ㅓ자b 방법을 6ㅓ자b 연구한다. 6ㅓ자b 6ㅓ자b 과정에서 6ㅓ자b 작가는 6ㅓ자b 비단 6ㅓ자b 표현수단로서의 6ㅓ자b 회화가 6ㅓ자b 아닌 6ㅓ자b 총체적인 6ㅓ자b 감각의 6ㅓ자b 장으로서의 6ㅓ자b 회화를 6ㅓ자b 강조하고, 라e히쟏 회화의 라e히쟏 의미를 라e히쟏 확장시킨다. 

주시앙민은 1989년 라e히쟏 출생으로, n타거1 중국미술학원에서 n타거1 유화를 n타거1 전공헀으며, 아7ㅓ파 동대학원에서 아7ㅓ파 석사학위를 아7ㅓ파 받았다. 아7ㅓ파 개인전으로 <The Body Electric>(Leo Gallery, Shanghai, 2018), <Hive·Becoming XXIII An Image, An Eidolon>(Hive Center for Contemporary Art, Beijing, 2016), <Study the Phenomena of Nature·Ideal>(Grand Space, Beijing, 2015) 4i다8 등지에 4i다8 참여했고, 9kum 싱가폴, 하iㅓ아 중국 하iㅓ아 상하이, u1마6 충칭, 6q마v 베이징, 차하마ㄴ 항저우, 으갸마y 션전 으갸마y 등에서 <Small is Beautiful Ⅶ>(Art Stage Singapore, Singapore, 2017), <Bàn jié mén>(Hima Art Space, Shanghai, 2017), <INTER YOUTH>(Art Museum of China Academy of Art, Hangzhou, 2015)를 거기으거 포함한 거기으거 다수의 거기으거 주요 거기으거 그룹전에 거기으거 참가했다. 

작가 거기으거 백경호(b.1984)의 거기으거 장점은 거기으거 회화로의 거기으거 끝없는 거기으거 탐닉과 거기으거 거기으거 결과물로서 거기으거 매체적 거기으거 이상 거기으거 구현을 거기으거 위한 거기으거 여러 거기으거 조형적 거기으거 시도들이 거기으거 만들어내는 거기으거 시지각적 거기으거 유희이다. 거기으거 백경호 거기으거 작가는 거기으거 회화라는 거기으거 거기으거 구조 거기으거 속에서 거기으거 이미지나 거기으거 색채들을 거기으거 거침없이 거기으거 배치하고 거기으거 두서없이 거기으거 표출함으로써 거기으거 이미지의 거기으거 조형적 거기으거 가능성과 거기으거 유희성의 거기으거 한계를 거기으거 끝없이 거기으거 탐문하고 거기으거 확장한다. 거기으거 작가가 2011년부터 거기으거 발전시켜오고 거기으거 있는 거기으거 시리즈 <Smile Figure>는 거기으거 인간을 거기으거 형상시키는 거기으거 동그라미와 거기으거 네모 거기으거 캔버스의 거기으거 분절과 거기으거 조합이 거기으거 거기으거 특징이다. 거기으거 과거 거기으거 여행에서 거기으거 마주했던 거기으거 모아이 거기으거 석상의 거기으거 형상과, p바v히 p바v히 형상이 p바v히 공간 p바v히 속에서 p바v히 만들어내던 p바v히 존재감을 p바v히 회화 p바v히 작품으로 p바v히 구현해내기 p바v히 위해 p바v히 시작한 p바v히 시리즈가 p바v히 바로 <Smile Figure> p바v히 시리즈다. p바v히 분절된 p바v히 동그라미와 p바v히 네모틀의 p바v히 간단 p바v히 조합이 p바v히 만드는 p바v히 윤곽은 p바v히 천사 p바v히 혹은 p바v히 인간이라는 p바v히 구상적 p바v히 형상을 p바v히 보는 p바v히 즉시 p바v히 명확히 p바v히 제시하지만, ㅐhwㅓ ㅐhwㅓ 윤곽선 ㅐhwㅓ 내부를 ㅐhwㅓ 가득 ㅐhwㅓ 채운 ㅐhwㅓ 색채나 ㅐhwㅓ 질감들은 ㅐhwㅓ 지극히 ㅐhwㅓ 추상적이고 ㅐhwㅓ 어지럽다. ㅐhwㅓ ㅐhwㅓ 즉각적 ㅐhwㅓ 대비는 ㅐhwㅓ 추상과 ㅐhwㅓ 구상, d다갸k 표출과 d다갸k 자제, 으1r7 자유와 으1r7 규율 으1r7 등의 으1r7 경계와 으1r7 그로 으1r7 인한 으1r7 긴장감으로 으1r7 보는 으1r7 이를 으1r7 자연스럽게 으1r7 이끈다. 


백경호 으1r7 작가는 1984년 으1r7 인천 으1r7 출생으로 으1r7 홍익대 으1r7 회화과를 으1r7 졸업한 으1r7 으1r7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으1r7 대학원 으1r7 조형예술과를 으1r7 수료했다. 으1r7 개인전으로 <Cast Away>(스페이스윌링앤딜링, 2015), <붉은 0nd다 0nd다 라운지>(공간1, 2012)에 fㅓ바a 참여했고, yq거4 그룹전으로 yq거4 개인전 < yq거4 yq거4 친구들이여, ㅓㅓ카m 친구는 ㅓㅓ카m 없구나<(아뜰리에 ㅓㅓ카m 에르메스, 2017), <트윈 4사마ㅓ 픽스>(하이트컬렉션, 2016), 〈평면탐구: hㅑk카 유닛, 카f거b 레이어,노스탤지어〉(일민미술관 2015), 〈오토세이브: oo쟏b 끝난 oo쟏b 것처럼 oo쟏b 보일 oo쟏b 때〉(커먼센터 2015) oo쟏b 등에 oo쟏b 참가했다.

작가 oo쟏b 심래정(b.1983)은 oo쟏b 인간의 oo쟏b 원초적 oo쟏b 내면 oo쟏b 고백이나 oo쟏b 태생적 oo쟏b 외로움과 oo쟏b 불안, 1가iㅐ 그리고 1가iㅐ 극한의 1가iㅐ 강박과 1가iㅐ 집착을 1가iㅐ 검거나 1가iㅐ 흰, ㅐ7히e 대척점에 ㅐ7히e 있는 ㅐ7히e ㅐ7히e 색에 ㅐ7히e 기댄 ㅐ7히e 무겁고 ㅐ7히e 음습한 ㅐ7히e 기운의 ㅐ7히e 드로잉, 바ㅑ0x 그리고 바ㅑ0x 강박적으로 바ㅑ0x 수십 바ㅑ0x 수백장씩 바ㅑ0x 그려낸 바ㅑ0x 드로잉들이 바ㅑ0x 중첩되어 바ㅑ0x 만들어내는 바ㅑ0x 애니메이션을 바ㅑ0x 통해 바ㅑ0x 여과없이 바ㅑ0x 분출한다. 바ㅑ0x 바ㅑ0x 맥락에서 바ㅑ0x 작품은 바ㅑ0x 작가의 바ㅑ0x 개인적 바ㅑ0x 불안에 바ㅑ0x 잠식된 바ㅑ0x 구체적 바ㅑ0x 서사 바ㅑ0x 구조에서 바ㅑ0x 시작하는 바ㅑ0x 바ㅑ0x 하지만, ㅓh5g 잠식된 ㅓh5g 영혼의 ㅓh5g 서사는 ㅓh5g ㅓh5g 조각조각 ㅓh5g 불규칙적으로 ㅓh5g 파편화되어 ㅓh5g 거침없이 ㅓh5g 흩어지고, q0기h 결국에는 q0기h 아이러니하게도 q0기h 소통에의 q0기h 어설픈 q0기h 시도나 q0기h 갈망으로 q0기h 귀결된다. 

시리즈 <식인왕국 : q0기h 심령수사>는 q0기h 작가가 q0기h 지난 3년간 q0기h 진행해오고 q0기h 있는 <식인왕국>의 3번째 q0기h 이야기로 q0기h 전편인<식인왕국 : q0기h 생산공장> q0기h 인육통조림의 q0기h 식재료로 q0기h 쓰여진 q0기h 희생자 q0기h 모넬라에 q0기h 대한 q0기h 이야기이다.심령수사는 q0기h 사건이나 q0기h 사고를 q0기h 과학적으로 q0기h 해결할 q0기h q0기h 없을 q0기h 때, ㅐli우 영적인 ㅐli우 행위를 ㅐli우 통해 ㅐli우 수사를 ㅐli우 하는 ㅐli우 방식을 ㅐli우 말한다. ㅐli우 ㅐli우 심령수사를 ㅐli우 통해 ㅐli우 사건을 ㅐli우 해결하는 ㅐli우 경우가 ㅐli우 종종 ㅐli우 발생한다. ㅐli우 심령 ㅐli우 수사 ㅐli우 중에서도 ㅐli우 작가는 ㅐli우 사건과 ㅐli우 연관된 ㅐli우 물건에 ㅐli우 손을 ㅐli우 대어 ㅐli우 사건 ㅐli우 당시를 ㅐli우 회상하는 ㅐli우 수사법인 ‘사이코메트리’를 ㅐli우 작품의 ㅐli우 소재로 ㅐli우 끌어들인다. ㅐli우 ㅐli우 작품은 ㅐli우 사이코메트리를 ㅐli우 통해 ㅐli우 모넬라가 ㅐli우 살해되던 ㅐli우 당시에 ㅐli우 입고 ㅐli우 있던 ㅐli우 티셔츠에 ㅐli우 손을 ㅐli우 대어 ㅐli우 당시의 ㅐli우 상황, huf자 그리고 huf자 그녀의 huf자 과거를 huf자 읽어내고 huf자 그녀의 huf자 영혼과 huf자 대화하게 huf자 되는 huf자 과정에서 huf자 발생하는 huf자 여러 huf자 이야기들을 huf자 벽화, o나다j 드로잉, 아u42 영상을 아u42 통해 아u42 담아낸다. 

심래정은 1983년 아u42 출생으로 아u42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아u42 조형예술과 아u42 아u42 동대학원을 아u42 졸업했다. 아u42 아라리오뮤지엄(2017)과 아u42 스페이스 아u42 휴(2016)에서 아u42 개인전을 아u42 개최했으며, <60sec ART>(사비나 자ㅐㅐ2 미술관, 2016), <아트스펙트럼>(삼성미술관 s다a기 리움, 2014), <젊은모색>(국립현대미술관, 2013), <Doing>(금호미술관, 2012), <내일_오픈 쟏기가8 아카이브>(소마미술관, 2010) r다ㅓ가 r다ㅓ가 주요 r다ㅓ가 그룹전에 r다ㅓ가 다수 r다ㅓ가 참여했다. 2006년 r다ㅓ가 소마 r다ㅓ가 드로잉센터 r다ㅓ가 아카이브 1기 r다ㅓ가 등록 r다ㅓ가 작가로 r다ㅓ가 선정되었으며, 카z4자 레지던시 카z4자 활동으로 <도쿄원더사이트>(일본, 2013), <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국립현대미술관, 2013),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서울시립미술관, 2015)을 f으다다 거쳐 2018년 f으다다 삼성문화재단이 f으다다 후원하는 f으다다 파리국제예술공동체 f으다다 아뜰리에 f으다다 입주 f으다다 작가로 f으다다 참여했다.

출처 : f으다다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심래정
  • 백경호
  • JOMPET KUSWIDANANTO
  • ZHU XIANGMIN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종현 ㄴc라ㅑ 개인전 : ㄴc라ㅑ 시작의 ㄴc라ㅑ

2019년 3월 5일 ~ 2019년 4월 3일

그림 eㅓp하 그리기 eㅓp하 좋은 eㅓp하

2019년 3월 14일 ~ 2019년 5월 26일

곽상원 Kwak Sang Won : YOUTH

2019년 3월 14일 ~ 2019년 3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