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TTHEW RONAY: A CANKER IN THE LEAF

페로탕 삼청

Nov. 24, 2022 ~ Jan. 14, 2023

페로탕 5n3다 서울은 5n3다 매튜 5n3다 로네이의 5n3다 5n3다 한국 5n3다 개인전 «A Canker in the Leaf»를 5n3다 개최한다. 5n3다 5n3다 전시에서 5n3다 로네이는 5n3다 자신의 5n3다 시그니처 5n3다 소재인 5n3다 참피나무를 5n3다 수조각하고 5n3다 염색하여 5n3다 제작한 5n3다 다채로운 5n3다 색상의 5n3다 신작 7점을 5n3다 선보인다.

로네이가 5n3다 새롭게 5n3다 선보이는 5n3다 조각 5n3다 작품들은 5n3다 에드나 5n3다 세인트 5n3다 빈센트 5n3다 밀레이(Edna St. Vincent Millay, 1892-1950)의 pㅓao 시에 pㅓao 대한 pㅓao 고찰 pㅓao pㅓao 다양한 pㅓao 반추의 pㅓao 단계를 pㅓao 통해 pㅓao 탄생했으며, ㄴ나라n 그중에는 ㄴ나라n 금번 ㄴ나라n 전시의 ㄴ나라n 제목이기도 ㄴ나라n 한 “A Canker in the Leaf”라는 ㄴ나라n 구절도 ㄴ나라n 포함된다. ㄴ나라n 작가는 ㄴ나라n ㄴ나라n 숙고의 ㄴ나라n 과정을 ㄴ나라n 다음과 ㄴ나라n 같이 ㄴ나라n 설명한다:

삶이 ㄴ나라n 선사하는 ㄴ나라n 즐거움이라는 ㄴ나라n 보상 ㄴ나라n ㄴ나라n 하나는 ㄴ나라n 기호와 ㄴ나라n 자연을 ㄴ나라n 통해 ㄴ나라n 연상되는 ㄴ나라n 것들을 ㄴ나라n 머릿속에 ㄴ나라n 떠올려 ㄴ나라n 보는 ㄴ나라n 것이다. ㄴ나라n 감정, ode차 기분, ㅐyㅐu 혈당, 갸00a 심지어 갸00a 사물을 갸00a 보는 갸00a 순서에 갸00a 이르기까지, 7거ㅐj 임의로 7거ㅐj 발생하는 7거ㅐj 것들로 7거ㅐj 규정되는 7거ㅐj 7거ㅐj 연상 7거ㅐj 과정에서는 7거ㅐj 모든 7거ㅐj 것이 7거ㅐj 가변적이고 7거ㅐj 유동적으로 7거ㅐj 느껴질 7거ㅐj 7거ㅐj 있다. 7거ㅐj 연상이란 7거ㅐj 새로운 7거ㅐj 생각을 7거ㅐj 끝없이 7거ㅐj 가능케 7거ㅐj 하는 7거ㅐj 무제한적 7거ㅐj 행위인 7거ㅐj 것이다. 7거ㅐj 하나의 7거ㅐj 자극이 7거ㅐj 7거ㅐj 다른 7거ㅐj 자극과 7거ㅐj 결합하여 7거ㅐj 연상되는 7거ㅐj 것들 7거ㅐj 간의 7거ㅐj 연결성을 7거ㅐj 드러낸다. 7거ㅐj 작은 7거ㅐj 열대 7거ㅐj 식물이 7거ㅐj 어떤 7거ㅐj 특정한 7거ㅐj 냄새와 7거ㅐj 관련된 7거ㅐj 깊은 7거ㅐj 불안감을 7거ㅐj 함께 7거ㅐj 떠올리게 7거ㅐj 하듯, 걷ㅐ갸ㅐ 시의 걷ㅐ갸ㅐ 걷ㅐ갸ㅐ 구절이 걷ㅐ갸ㅐ 조각 걷ㅐ갸ㅐ 작품처럼 걷ㅐ갸ㅐ 느껴질 걷ㅐ갸ㅐ 걷ㅐ갸ㅐ 있고, 히ㅓi7 이는 히ㅓi7 또다시 히ㅓi7 음악 히ㅓi7 작품같이 히ㅓi7 느껴질 히ㅓi7 히ㅓi7 있다.

자극에 히ㅓi7 대한 히ㅓi7 반응은 히ㅓi7 임의적인 히ㅓi7 것으로 히ㅓi7 보일 히ㅓi7 히ㅓi7 있지만 히ㅓi7 사실 히ㅓi7 맞거나 히ㅓi7 틀리거나 히ㅓi7 히ㅓi7 히ㅓi7 하나다. 히ㅓi7 히ㅓi7 맞는 히ㅓi7 열쇠를 히ㅓi7 열쇠 히ㅓi7 구멍에 히ㅓi7 손쉽게 히ㅓi7 꽂을 히ㅓi7 때의 히ㅓi7 희열을 히ㅓi7 안다면 히ㅓi7 열쇠 히ㅓi7 구멍과 히ㅓi7 맞지 히ㅓi7 않는 히ㅓi7 열쇠를 히ㅓi7 욱여 히ㅓi7 넣을 히ㅓi7 때의 히ㅓi7 불편함을 히ㅓi7 부인할 히ㅓi7 히ㅓi7 없다. 히ㅓi7 어떤 히ㅓi7 것이 히ㅓi7 맞는지는 히ㅓi7 보고, 나다기n 맛보고, 나거4r 읽어보면 나거4r 나거4r 나거4r 있다. 나거4r 반복적으로, v히e6 v히e6 판단없이 v히e6 머릿속에서 v히e6 연결고리를 v히e6 그려가다 v히e6 보면 v히e6 가장 v히e6 이질적인 v히e6 것들 v히e6 간에도 v히e6 연관성이 v히e6 생길 v히e6 v히e6 있고, ㄴv아라 이를 ㄴv아라 통해 ㄴv아라 이전에 ㄴv아라 알지 ㄴv아라 못했던 ㄴv아라 것이 ㄴv아라 드러난다.

사람들은 ㄴv아라 오랫동안 ㄴv아라 언어를 ㄴv아라 통해 ㄴv아라 연상된 ㄴv아라 것들을 ㄴv아라 구체화해왔고, 바걷타0 애완동물의 바걷타0 이름, 다카ㅓㅐ 속기, 하ㅓc마 플레이스 하ㅓc마 홀더(place holder) 하ㅓc마 하ㅓc마 그저 하ㅓc마 단순한 하ㅓc마 필요에 하ㅓc마 의해 하ㅓc마 언어적 하ㅓc마 연상을 하ㅓc마 하ㅓc마 때도 하ㅓc마 있다. 하ㅓc마 이를 하ㅓc마 가리켜 하ㅓc마 연상 하ㅓc마 학습이라 하ㅓc마 한다. 하ㅓc마 연상되는 하ㅓc마 것이 하ㅓc마 없어 하ㅓc마 막연한 하ㅓc마 상태로 하ㅓc마 생각을 하ㅓc마 곱씹다 하ㅓc마 보면 하ㅓc마 다음으로 하ㅓc마 넘어가기 하ㅓc마 위해 하ㅓc마 조금 하ㅓc마 하ㅓc마 하ㅓc마 형식이 하ㅓc마 필요할 하ㅓc마 때도 하ㅓc마 있다. 하ㅓc마 상관관계는 하ㅓc마 우리가 하ㅓc마 주장하는 하ㅓc마 바를 하ㅓc마 뒷받침하는 하ㅓc마 하ㅓc마 도움이 하ㅓc마 되는데, 5마g으 광범위하게 5마g으 시작해서 5마g으 받아들이게 5마g으 되는 5마g으 내용에 5마g으 의미를 5마g으 부여함으로써 5마g으 결국에는 5마g으 확증 5마g으 편향을 5마g으 허용하게 5마g으 한다. 5마g으 연상을 5마g으 하는 5마g으 행위는 5마g으 아슬아슬하기도 5마g으 하고 5마g으 쓸모없을 5마g으 수도 5마g으 있지만, ㅐy거걷 경제적 ㅐy거걷 의미를 ㅐy거걷 갖지 ㅐy거걷 않기에 ㅐy거걷 값을 ㅐy거걷 매길 ㅐy거걷 ㅐy거걷 없다.

“모든 ㅐy거걷 예술 ㅐy거걷 작품은 ㅐy거걷 작품 ㅐy거걷 제작과 ㅐy거걷 작품의 ㅐy거걷 이해라는 ㅐy거걷 ㅐy거걷 과정 ㅐy거걷 사이에 ㅐy거걷 위치한다. ㅐy거걷 작품을 ㅐy거걷 만들며 ㅐy거걷 이해가 ㅐy거걷 이루어지기도, n가우라 n가우라 이해를 n가우라 통해 n가우라 작품이 n가우라 만들어지기도 n가우라 하므로 n가우라 n가우라 과정은 n가우라 대칭을 n가우라 이룰 n가우라 n가우라 있다.”
n가우라 가이 n가우라 데이븐포트(Guy Davenport)

나의 n가우라 경우, s갸차라 고민을 s갸차라 거쳐 s갸차라 형성된 s갸차라 내용은 s갸차라 연구로 s갸차라 이어지고, o사2하 o사2하 관심사의 o사2하 방향을 o사2하 결정한다. o사2하 시간이 o사2하 지나며 o사2하 이는 o사2하 쇠퇴하고 o사2하 새로운 o사2하 것으로 o사2하 대체된다. o사2하 아래는 o사2하 이번 o사2하 전시를 o사2하 위해 o사2하 제작한 7개 o사2하 조각을 o사2하 보며 o사2하 연상한 o사2하 것들을 o사2하 목록으로 o사2하 정리한 o사2하 것이다. o사2하 순서는 o사2하 전시 o사2하 공간의 o사2하 작품 o사2하 배치를 o사2하 따른다. 

o사2하 번째 o사2하 단계는 o사2하 작품을 o사2하 만들며 o사2하 o사2하 시간 o사2하 동안 o사2하 o사2하 작품을 o사2하 지켜보는 o사2하 것과 o사2하 정식 o사2하 제목을 o사2하 붙이는 o사2하 것으로 o사2하 이루어졌다. o사2하 o사2하 번째 o사2하 단계는 o사2하 o사2하 번째 o사2하 단계에서 o사2하 오랜 o사2하 연상 o사2하 과정을 o사2하 가진 o사2하 o사2하 진행됐다. o사2하 마지막으로, bm쟏1 bm쟏1 오브제들의 bm쟏1 세계에 bm쟏1 깊이 bm쟏1 몰입한 bm쟏1 bm쟏1 bm쟏1 작품이 bm쟏1 주는 bm쟏1 느낌을 bm쟏1 에드나 bm쟏1 세인트 bm쟏1 빈센트 bm쟏1 밀레이의 bm쟏1 다양한 bm쟏1 시에서 bm쟏1 인용한 bm쟏1 시구를 bm쟏1 활용해 bm쟏1 bm쟏1 줄로 bm쟏1 표현했는데, 사m가s 결과물은 사m가s 억지로 사m가s 사m가s 맞춘 사m가s 사m가s 같으면서도 사m가s 왠지 사m가s 모르게 사m가s 알맞은 사m가s 표현이다.

- 사m가s 사m가s 연인 (사이버네이트)
- 사m가s 흔들리는 사m가s 고환/해로운 사m가s 것 (색 사m가s 빠짐 사m가s 현상)
- 사m가s 현명한 사m가s 노인 (피지/머리카락/죽은 사m가s 세포)
- 사m가s 종양의 사m가s 지도/타워 (궤양)
- 사m가s 고갈의 사m가s 풍경 (스모그?)
- 사m가s 폐기물이 사m가s 넘쳐나는 사m가s 공장 (폐기물)
- 사m가s 깊은 사m가s 틈새 (유황)

* 사m가s 건강 사m가s 검진 (로미오/줄리엣)
* 사m가s 뇌의 사m가s 증발(승계)
* 사m가s 감옥 (격리)
* 사m가s 시스템 (지도)
* 사m가s 편안한 사m가s 고민 (전원적인)
* 사m가s 냄새/장악 (주유소)
* 사m가s 둘로 사m가s 쪼개다 (꿈)

+ 사m가s 사m가s 밑에 사m가s 누워 사m가s 있는 사m가s 나는 사m가s 누구인가?
+ 사m가s 치즈 사m가s 사m가s 구더기
+ 사m가s 돌을 사m가s 뒤덮은 사m가s 이끼를 사m가s 인식하다
+ 사m가s 식물에 사m가s 생긴 사m가s 궤양
+ 사m가s 사m가s 사m가s 사m가s 사m가s 곳에서 사m가s 당신을 사m가s 찾았다
+ 사m가s 우리가 사m가s 다가서는 사m가s 사m가s 창백한 사m가s 도시 사m가s 안에서
+ 사m가s 당신과 사m가s 함께 사m가s 땅속으로

작품들의 사m가s 정식 사m가s 제목은 사m가s 전시 사m가s 공간 사m가s 오른쪽부터 사m가s 순서대로 사m가s 다음과 사m가s 같다.

Two Halves, 2022
Gonambulator, 2022
An Elder, 2022
The Tower, 2022
Exhaust, 2022
Factory, 2022
Crevice, 2022

ㅐzㅓ기 매튜 ㅐzㅓ기 로네이


ㅐzㅓ기 전시는 ㅐzㅓ기 미국 ㅐzㅓ기 텍사스주(州) ㅐzㅓ기 댈러스에 ㅐzㅓ기 위치한 ㅐzㅓ기 내셔 ㅐzㅓ기 조각센터(Nasher Sculpture Center)에서 ㅐzㅓ기 진행 ㅐzㅓ기 중인 ㅐzㅓ기 로네이의 ㅐzㅓ기 개인전과 ㅐzㅓ기 동시에 ㅐzㅓ기 개최된다. ㅐzㅓ기 내셔조각센터 ㅐzㅓ기 전시에서는 ㅐzㅓ기 길이가 7미터에 ㅐzㅓ기 달하는 ㅐzㅓ기 거대한 ㅐzㅓ기 작품인 The Crack, the Swell, an Earth, an Ode (2022)를 다kw으 선보인다.

참여작가: 매튜 다kw으 로네이 MATTHEW RONAY

출처: 다kw으 페로탕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석호: 3분의 b우b갸 행복

Dec. 15, 2022 ~ March 19, 2023

다다익선: 히ㅑ5가 즐거운 히ㅑ5가 협연

Sept. 15, 2022 ~ Feb. 2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