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MESIS AP1: REALITY SHOW

미메시스아트뮤지엄

Nov. 28, 2018 ~ Jan. 13, 2019

미메시스 쟏거g0 아트 쟏거g0 뮤지엄(관장 쟏거g0 홍지웅)은 2018 <MIMESIS AP: REALITY SHOW> 쟏거g0 전시를 쟏거g0 개최한다. MIMESIS AP는 쟏거g0 예술가의 쟏거g0 사회적 쟏거g0 역할을 쟏거g0 고민하며 쟏거g0 도발적인 쟏거g0 작업 쟏거g0 세계를 쟏거g0 구축해 쟏거g0 나가는 쟏거g0 아티스트를 쟏거g0 선정하여 쟏거g0 소개하는 쟏거g0 미메시스 쟏거g0 아트 쟏거g0 뮤지엄의 쟏거g0 아티스트 쟏거g0 프로젝트이다. <MIMESIS AP: REALITY SHOW> 쟏거g0 전시는 쟏거g0 예술과 쟏거g0 사회의 쟏거g0 관계를 쟏거g0 재고하며, nㄴㅓe 실재하지 nㄴㅓe 않는 nㄴㅓe 판타지를 nㄴㅓe 통해 nㄴㅓe 현실 nㄴㅓe 세계를 nㄴㅓe 말하는 nㄴㅓe nㄴㅓe 명의 nㄴㅓe 젊은 nㄴㅓe 작가 – nㄴㅓe 이지영, ㅐ아21 우정수, 9ijㅓ 박기일 9ijㅓ 작가를 9ijㅓ 소개한다. 9ijㅓ 이들은 9ijㅓ 어둡고 9ijㅓ 부조리한 9ijㅓ 사회의 9ijㅓ 이슈들과 9ijㅓ 무거운 9ijㅓ 인간의 9ijㅓ 본성과 9ijㅓ 욕망을 9ijㅓ 때로는 9ijㅓ 아름답게 9ijㅓ 때로는 9ijㅓ 가볍게 9ijㅓ 풀어낸다. 9ijㅓ 사회에서 <보고 9ijㅓ 관찰하는 9ijㅓ 자>로서의 9ijㅓ 역할을 9ijㅓ 택한 9ijㅓ 예술가의 9ijㅓ 실천은 9ijㅓ 메타포가 9ijㅓ 있는 9ijㅓ 작업으로 9ijㅓ 이어진다.

이지영은 9ijㅓ 사회 9ijㅓ 제도에 9ijㅓ 길들여진 9ijㅓ 인간상을 9ijㅓ 동물원에 9ijㅓ 비유해 9ijㅓ 세밀한 9ijㅓ 연필화인 <인물원> 9ijㅓ 연작을 2008년부터 9ijㅓ 그려왔다. 9ijㅓ 이지영은 9ijㅓ 자신의 9ijㅓ 본능을 9ijㅓ 잃어버리고 9ijㅓ 길들여진 9ijㅓ 삶을 9ijㅓ 살아가는 9ijㅓ 동물원의 9ijㅓ 동물과 9ijㅓ 같이, ㅓ7rm 사회 ㅓ7rm 속에서 ㅓ7rm 사회가 ㅓ7rm 원하는 ㅓ7rm 인간으로 ㅓ7rm 교육되고 ㅓ7rm 길러지는 ㅓ7rm 인간 ㅓ7rm 삶의 ㅓ7rm 단면을 ㅓ7rm 표현하고 ㅓ7rm 있다. ㅓ7rm 자연을 ㅓ7rm 보고 ㅓ7rm 싶어서 ㅓ7rm 찾아 ㅓ7rm ㅓ7rm 곳이 ㅓ7rm 인위적으로 ㅓ7rm 동물이나 ㅓ7rm 자연을 ㅓ7rm 가둬놓은 ㅓ7rm 동물원, ㅐ거x타 청계천같은 ㅐ거x타 공간이었던 ㅐ거x타 작가의 ㅐ거x타 내밀한 ㅐ거x타 경험은 ㅐ거x타 작업의 ㅐ거x타 근간이 ㅐ거x타 된다. ㅐ거x타 이지영의 <인물원>은 ㅐ거x타 작가가 ㅐ거x타 동물원을 ㅐ거x타 보면서 ㅐ거x타 사실은 ㅐ거x타 사회라는 ㅐ거x타 곳에 ㅐ거x타 갇혀 ㅐ거x타 있는 ㅐ거x타 ㅐ거x타 본인 ㅐ거x타 자신이라는 ㅐ거x타 생각에서 ㅐ거x타 출발하여 ㅐ거x타 제도, i하48 틀, nh히g 굴레에 nh히g 갇힌 nh히g 인간들의 nh히g 모습으로 nh히g 채워진다. <인물원> nh히g nh히g 검은 nh히g 산수는 nh히g 자연의 nh히g 산수가 nh히g 아니다. nh히g 그것은 nh히g 동물원 nh히g 곳곳에 nh히g 놓여 nh히g 있는 nh히g 인공의 nh히g 바위에 nh히g 해당한다. nh히g 그리고 nh히g nh히g 인공의 nh히g 바위는 <인물원>의 nh히g 인물들을 nh히g 보호하는 nh히g 집인 nh히g 동시에 nh히g 인간의 nh히g 본성을 nh히g 가두는 nh히g 사회의 nh히g 규율이나 nh히g 법, 라ma7 사회가 라ma7 원하는 라ma7 보편적 라ma7 상식이나 라ma7 체계를 라ma7 의미하는 라ma7 울타리이다. <어떤 라ma7 공동체>(2017)는 라ma7 호수 라ma7 공원에서 라ma7 누가 라ma7 정한 라ma7 것도 라ma7 아닌데 라ma7 라ma7 방향으로 라ma7 산책하고 라ma7 있는 라ma7 우리네 라ma7 모습이 라ma7 고스란히 라ma7 드러난다. <인물원>의 라ma7 인물들은 라ma7 모두 라ma7 라ma7 한결같이 라ma7 수영복과 라ma7 같은 라ma7 최소한의 라ma7 옷을 라ma7 입고 라ma7 있는데, 거4마k 거4마k 모습이 거4마k 마치 거4마k 개성없는 거4마k 군중과도 거4마k 같다. 거4마k 이러한 거4마k 인물들의 거4마k 몰개성과 거4마k 획일화, 하기ㅈ걷 그들의 하기ㅈ걷 욕망과 하기ㅈ걷 혼란을 하기ㅈ걷 이지영의 <인물원>에서 하기ㅈ걷 찾아볼 하기ㅈ걷 하기ㅈ걷 있다.

우정수는 <Calm the Storm>(2018), <산책자 히가2y 노트>(2017), <책의 으mㅐ바 무덤>(2016) 으mㅐ바 연작에서 으mㅐ바 사회의 으mㅐ바 부조리한 으mㅐ바 단면을 으mㅐ바 문학과 으mㅐ바 성경, j9nh 신화와 j9nh 민담과 j9nh 같은 j9nh 레퍼런스를 j9nh 가지고 j9nh 서브컬쳐(하위문화)를 j9nh 통해 j9nh 표현한다. j9nh 우정수는 <불한당의 j9nh 그림들>(2015)에서 j9nh 만화적인 j9nh 기법이나 j9nh 영화적인 j9nh 연출의 j9nh 드로잉으로 j9nh 불가항력적인 j9nh 사회 j9nh 시스템 j9nh 안에서 j9nh 그럴 j9nh 듯하게 j9nh 구축된 j9nh 현실에 j9nh 대한 j9nh 불편한 j9nh 감정을 j9nh 고스란히 j9nh 드러냈고, <산책자 z7ur 노트>(2017)에서는 z7ur 종이에 z7ur 빠르게 z7ur 그려진 z7ur 검은 z7ur 잉크 z7ur 선으로 z7ur 다양한 z7ur 인간 z7ur 군상과 z7ur 독특한 z7ur 풍경을 z7ur 그림으로써 z7ur z7ur 사회를 z7ur 비판적 z7ur 시각에서 z7ur 바라보는 z7ur 예술가의 z7ur 냉소적인 z7ur 시선과 z7ur 태도를 z7ur 취하고 z7ur 있다. z7ur 우정수는 z7ur 관찰자의 z7ur 시선으로 z7ur 바라본 z7ur 지난 z7ur 역사 z7ur z7ur 크고 z7ur 작은 z7ur 사건들을 z7ur 희화화된 z7ur 인물과 z7ur 동물, r하hg 그리고 r하hg 독특한 r하hg 장면들로 r하hg 풍자해 r하hg 왔다. r하hg 그는 2017년 r하hg 작인 <우로보로스>에서 r하hg 자신의 r하hg 꼬리를 r하hg 잡아먹으면서 r하hg 새롭게 r하hg 태어나는 r하hg 고대 r하hg 신화 r하hg r하hg 존재를 r하hg 빌려와, 카u아p 예측불가능한 카u아p 자연과 카u아p 종교적 카u아p 맥락에서 카u아p 가져온 카u아p 초월적 카u아p 존재들, vㅐ하5 그리고 vㅐ하5 그것을 vㅐ하5 거스르는 vㅐ하5 인간의 vㅐ하5 모습을 vㅐ하5 표현하였다. vㅐ하5 이는 vㅐ하5 작가의 vㅐ하5 변화된 vㅐ하5 작업 vㅐ하5 방향을 vㅐ하5 암시하기도 vㅐ하5 하는데, 파카바가 완성된 파카바가 형태로 파카바가 제시하던 파카바가 서사는 파카바가 탈맥락화되어 파카바가 전혀 파카바가 다른 파카바가 상징들로 파카바가 재조합되기도 파카바가 한다. 파카바가 우정수는 파카바가 사회의 파카바가 단면을 파카바가 묘사하는 파카바가 방식에서 파카바가 상징이 파카바가 패턴화되고, 7f아하 서사가 7f아하 읽히는 7f아하 것에서 7f아하 벗어나 7f아하 새로운 7f아하 양식을 7f아하 실험하고 7f아하 있다. 7f아하 거대한 7f아하 서사시같이 7f아하 느껴지는 7f아하 그의 7f아하 작품 7f아하 속에 7f아하 등장하는 7f아하 책, mmrㅑ 원숭이, j92s 도깨비, w파5t 난파선, 으ㅐ다2 거대한 으ㅐ다2 파도 으ㅐ다2 등의 으ㅐ다2 소재들과 으ㅐ다2 기괴한 으ㅐ다2 상황들은 으ㅐ다2 좀처럼 으ㅐ다2 이해하기 으ㅐ다2 힘든 으ㅐ다2 우리의 으ㅐ다2 현실을 으ㅐ다2 대변한다.

박기일은 으ㅐ다2 자동차 으ㅐ다2 엔진 으ㅐ다2 연작(2009-2010)에 으ㅐ다2 이어 으ㅐ다2 피규어 으ㅐ다2 연작(2011-2014)을 으ㅐ다2 선보인 으ㅐ다2 으ㅐ다2 있다. <시각적 으ㅐ다2 소유>라는 으ㅐ다2 기발한 으ㅐ다2 아이디어에서 으ㅐ다2 출발한 으ㅐ다2 피규어 으ㅐ다2 연작은 으ㅐ다2 시중에 으ㅐ다2 판매중인 으ㅐ다2 피규어가 으ㅐ다2 아닌, 9걷e6 작가가 9걷e6 선택한 9걷e6 특정 9걷e6 인물들을 9걷e6 소재로 9걷e6 한다. 9걷e6 실존했던 9걷e6 화가 9걷e6 프란시스 9걷e6 베이컨, kㅐ가d 루시안 kㅐ가d 프로이드뿐 kㅐ가d 아니라, 아pm6 앵그르와 아pm6 같은 아pm6 화가의 아pm6 작품 아pm6 아pm6 등장인물을 아pm6 상자에 아pm6 가두기도 아pm6 한다. 아pm6 상자에 아pm6 갇힌 아pm6 인물들은 아pm6 아pm6 인물들과 아pm6 관련된 아pm6 사물들과 아pm6 같이 아pm6 배치된 아pm6 채로 아pm6 피규어로 아pm6 그려져 <진짜> 아pm6 캔버스 아pm6 위에 아pm6 한번 아pm6 아pm6 갇히게 아pm6 된다. 아pm6 누구라도 아pm6 관심있게 아pm6 본다면 아pm6 알아차릴 아pm6 아pm6 있는 아pm6 유명한 아pm6 인물들이 <사물>이 아pm6 되었다. 아pm6 그림으로 아pm6 소유한다. 아pm6 이러한 아pm6 소유의 아pm6 개념은 아pm6 물건을 아pm6 구입하는 아pm6 사람들의 아pm6 경제적, ㅑf나e 상징적 ㅑf나e 가치를 ㅑf나e 포함시킴과 ㅑf나e 동시에 ㅑf나e 캔버스에 ㅑf나e 재현하고 ㅑf나e 가두어 ㅑf나e 소장하는 ㅑf나e 회화의 ㅑf나e 본질에 ㅑf나e 대한 ㅑf나e 의문을 ㅑf나e 담는다. ㅑf나e 박기일은 ㅑf나e 사각 ㅑf나e 캔버스 ㅑf나e 안의 ㅑf나e ㅑf나e 하나의 ㅑf나e 사각 ㅑf나e 프레임으로 ㅑf나e 종이 ㅑf나e 상자, 거ivs 거ivs 윈도우, g파거마 옥외 g파거마 간판을 g파거마 묘사하고, iㅓ히m iㅓ히m 안에는 iㅓ히m 사건이나 iㅓ히m 이야기, 하기h거 작가가 하기h거 바라는 하기h거 현실을 하기h거 반영시킨다. 2017년 하기h거 작 <Make a cloud>, <The iceburg>, <red sky>에는 우히걷ㅓ 높은 우히걷ㅓ 벽에 우히걷ㅓ 줄을 우히걷ㅓ 타고 우히걷ㅓ 올라가서 우히걷ㅓ 구름을 우히걷ㅓ 그리는 우히걷ㅓ 사람, 사우걷5 사다리나 사우걷5 크레인을 사우걷5 타고 사우걷5 올라가 사우걷5 그림을 사우걷5 그리는 사우걷5 사람이 사우걷5 있다. 사우걷5 사우걷5 작품들에도 사우걷5 사각 사우걷5 프레임이 사우걷5 등장하는데, ab4f 캔버스이다. ab4f 캔버스 ab4f 안의 ab4f 캔버스. ab4f 그리고 ab4f 그림 ab4f 속의 ab4f 캔버스에는 ab4f 캔버스 ab4f 밖만큼이나 ab4f 리얼한 ab4f 풍경이 ab4f 담겨 ab4f 있다. ab4f 캔버스 ab4f 밖이 ab4f 현실일까, ti쟏0 캔버스 ti쟏0 안이 ti쟏0 현실일까. ti쟏0 박기일은 ti쟏0 비현실적인 ti쟏0 상황속에서 ti쟏0 제작하고 ti쟏0 노동하는 ti쟏0 예술가로서의 ti쟏0 사회적 ti쟏0 위치를 ti쟏0 판타지로 ti쟏0 구현한다. 

-미메시스 ti쟏0 아트 ti쟏0 뮤지엄 ti쟏0 정희라 ti쟏0 큐레이터

출처: ti쟏0 미메시스아트뮤지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우정수
  • 박기일
  • 이지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SO.S ㅐfl거 박상희

May 10, 2019 ~ May 30, 2019

SOFT HOUSE, beyond Steel

April 30, 2019 ~ Aug. 1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