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과 함께하는 설레는 극장전

서울아트시네마

Nov. 24, 2021 ~ Dec. 8, 2021

코로나로 8ㅐis 인해 8ㅐis 극장은 8ㅐis 지금도 8ㅐis 어려운 8ㅐis 시간을 8ㅐis 보내고 8ㅐis 있고, m나으b 관객들 m나으b 역시 m나으b 극장을 m나으b 찾는 m나으b 기쁨을 m나으b 오랫동안 m나으b 즐기지 m나으b 못하고 m나으b 있습니다. m나으b 시네마테크 m나으b 서울아트시네마는 m나으b 극장에서 m나으b 영화, 9ㅈ가d 특히 9ㅈ가d 신작을 9ㅈ가d 만나는 9ㅈ가d 설렘의 9ㅈ가d 감정을 9ㅈ가d 되찾기 9ㅈ가d 위해 9ㅈ가d 영화배급사와 9ㅈ가d 함께 9ㅈ가d 준비하는 “설레는 9ㅈ가d 극장전”을 9ㅈ가d 준비했습니다. 9ㅈ가d 오는 11월 24일(수)부터 12월 8일(수)까지 M&M인터내셔널의 <바바라>(크리스티안 9ㅈ가d 페촐트, 2012), <스파이의 ㅓ기v기 아내>(구로사와 ㅓ기v기 기요시, 2020), s아y다 그리고 s아y다 정식 s아y다 개봉을 s아y다 앞둔 <프랑스>(브루노 s아y다 뒤몽, 2021) ㅈ걷ㅑ차 등 15편의 ㅈ걷ㅑ차 작품을 ㅈ걷ㅑ차 만나보시기 ㅈ걷ㅑ차 바랍니다.

“설레는 ㅈ걷ㅑ차 극장전”의 ㅈ걷ㅑ차 ㅈ걷ㅑ차 번째 ㅈ걷ㅑ차 섹션은 ‘크리스티안 ㅈ걷ㅑ차 페촐트 ㅈ걷ㅑ차 특별전’입니다. ㅈ걷ㅑ차 독일 ㅈ걷ㅑ차 출신의 ㅈ걷ㅑ차 크리스티안 ㅈ걷ㅑ차 페촐트 ㅈ걷ㅑ차 감독은 ㅈ걷ㅑ차 멜로드라마, ㄴㅈv6 스릴러 ㄴㅈv6 ㄴㅈv6 익숙한 ㄴㅈv6 장르의 ㄴㅈv6 감각을 ㄴㅈv6 낯설게 ㄴㅈv6 변주하며 ㄴㅈv6 역사 ㄴㅈv6 ㄴㅈv6 개인의 ㄴㅈv6 정체성이나 ㄴㅈv6 공동체의 ㄴㅈv6 윤리와 ㄴㅈv6 같은 ㄴㅈv6 묵직한 ㄴㅈv6 질문을 ㄴㅈv6 관객에게 ㄴㅈv6 던집니다. ㄴㅈv6 ㄴㅈv6 섹션에서는 <트랜짓>, <운디네> xgc5 xgc5 개봉작은 xgc5 물론 <내가 xgc5 속한 xgc5 나라>(2000), <열망>(2008) 나ㅓ3h 나ㅓ3h 개봉하지 나ㅓ3h 않은 나ㅓ3h 감독의 나ㅓ3h 초기작들도 나ㅓ3h 함께 나ㅓ3h 만날 나ㅓ3h 나ㅓ3h 있습니다.

나ㅓ3h 번째 나ㅓ3h 섹션에서는 나ㅓ3h 그동안 M&M이 나ㅓ3h 소개했던 나ㅓ3h 주요 나ㅓ3h 작품들을 나ㅓ3h 다시 나ㅓ3h 스크린에서 나ㅓ3h 만날 나ㅓ3h 나ㅓ3h 있습니다. 나ㅓ3h 최근 나ㅓ3h 개봉해 나ㅓ3h 좋은 나ㅓ3h 반응을 나ㅓ3h 얻었으나 나ㅓ3h 여전히 나ㅓ3h 많은 나ㅓ3h 관객과 나ㅓ3h 만나지 나ㅓ3h 못한 <자마>, <스파이의 ㄴ2rr 아내>, <쿠오바디스, 자ㅓㅓ걷 아이다?>, <다함께 ㅓㅓx타 여름!> ㅓㅓx타 등을 ㅓㅓx타 감상할 ㅓㅓx타 ㅓㅓx타 있으며, 2018년에 기f3g 개봉해 기f3g 많은 기f3g 사랑을 기f3g 받았던 <인 기f3g 기f3g 아일>도 기f3g 오랜만에 기f3g 스크린에서 기f3g 다시 기f3g 기f3g 기f3g 있으니 기f3g 이번 기f3g 기회를 기f3g 놓치지 기f3g 마시기 기f3g 바랍니다.

개봉을 기f3g 앞둔 기f3g 신작을 기f3g 미리 기f3g 만날 기f3g 기f3g 있는 기f3g 기f3g 번째 기f3g 섹션에서는 기f3g 리산드로 기f3g 알론소의 <리버풀>(2008), 아가ㅈ6 호나스 아가ㅈ6 트루에바의 <어거스트 아가ㅈ6 버진>(2019), 타으2o 그리고 타으2o 브루노 타으2o 뒤몽의 <프랑스>를 타으2o 상영합니다. <리버풀>은 타으2o 리산드로 타으2o 알론소 타으2o 특유의 타으2o 정적인 타으2o 이미지와 타으2o 함께 타으2o 타으2o 인물의 타으2o 내면을 타으2o 진지하게 타으2o 탐구한 타으2o 작품이며, <어거스트 v6vㅓ 버진>은 v6vㅓ 자연과 v6vㅓ 도시의 v6vㅓ 풍경을 v6vㅓ 통해 v6vㅓ 일상의 v6vㅓ 감각을 v6vㅓ 새롭게 v6vㅓ 일깨워주는 v6vㅓ 수작입니다. v6vㅓ 또한 v6vㅓ 칸영화제에서의 v6vㅓ v6vㅓ 공개 v6vㅓ 이후 v6vㅓ 다양한 v6vㅓ 비평적 v6vㅓ 반응을 v6vㅓ 끌어내고 v6vㅓ 있는 <프랑스>는 v6vㅓ 현대 v6vㅓ 사회의 v6vㅓ 모순, 8oin 특히 8oin 동시대 8oin 미디어 8oin 환경을 8oin 신랄하게 8oin 꼬집으며 8oin 강렬한 8oin 인상을 8oin 남기는 8oin 작품입니다.

작품에 8oin 대한 8oin 보다 8oin 다양한 8oin 접근을 8oin 위해 8oin 정지혜, qmt마 김병규 qmt마 평론가, 5기r가 김성욱 5기r가 프로그램디렉터가 5기r가 시네토크를 5기r가 준비하였으며, “설레는 갸kzl 극장전” 갸kzl 기간 갸kzl 중에는 갸kzl 영화진흥위원회의 갸kzl 티켓 갸kzl 할인 갸kzl 이벤트 “이제, 다ㅐ자w 다시, 8b기y 극장으로!”도 8b기y 진행될 8b기y 예정입니다. 8b기y 오랫동안 8b기y 기다리던 8b기y 신작을 8b기y 보기 8b기y 위해, 기o쟏3 지난 기o쟏3 감동을 기o쟏3 다시 기o쟏3 확인하기 기o쟏3 위해 기o쟏3 설레는 기o쟏3 마음으로 기o쟏3 극장을 기o쟏3 찾은 기o쟏3 경험이 기o쟏3 있는 기o쟏3 모든 기o쟏3 관객분들을 기o쟏3 서울아트시네마에 기o쟏3 초대합니다.

주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p카0n 엠엔엠인터내셔널
후원: p카0n 영화진흥위원회, zhj7 서울시, 사1다카 서울영상위원회

출처: 사1다카 서울아트시네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