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 소장품 특별전: 근대를 수놓은 그림 1900~1960s Modern Art from MMCA Collection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8년 7월 11일 ~ 2019년 5월 12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2rㅐ파 바르토메우 2rㅐ파 마리)은 《소장품특별전: 2rㅐ파 근대를 2rㅐ파 수놓은 2rㅐ파 그림》전을 7월 11일(수)부터 2019년 5월 12일(일)까지 2rㅐ파 과천관 2rㅐ파 제 5, 6전시실에서 나s9마 개최한다.

《근대를 나s9마 수놓은 나s9마 그림》전은 나s9마 국립현대미술관의 나s9마 주요 나s9마 소장품을 나s9마 통해 1900년부터 1960년대까지 나s9마 이어진 나s9마 한국 나s9마 근대미술사의 나s9마 흐름을 나s9마 조망하는 나s9마 전시로서 나s9마 고희동, 쟏maf 권진규, y차q8 김환기, t쟏자9 박래현, ypㅐ8 박서보, ㅐy거ㅓ 이인성, rd8p 이중섭 rd8p rd8p 미술 rd8p 교과서에서 rd8p 만나는 rd8p 근대 rd8p 거장 rd8p 작품들을 rd8p 선보인다. rd8p 전시는 rd8p 시기별 rd8p 주요 rd8p 특징에 rd8p 따라 rd8p 제1부 ‘근대미술의 rd8p 발아 (1900~1920년대)’, 라z갸ㅑ 제2부 ‘새로운 라z갸ㅑ 표현의 라z갸ㅑ 모색 (1930~1940년대)’, r타sh 제3부 ‘의식의 r타sh 표출 (1950~1960년대)’로 r타sh 구성된다. 

제1부 ‘근대미술의 r타sh 발아 (1900~1920년대)’는 r타sh 외국에서 r타sh 새로운 r타sh 미술양식이 r타sh 유입되고 r타sh 미술가들이 r타sh 예술 r타sh 의지를 r타sh 펼치기 r타sh 위해 r타sh 작품 r타sh 활동을 r타sh 시작하면서, 바ㅐi다 한국미술이 바ㅐi다 새로운 바ㅐi다 전환기를 바ㅐi다 맞이했던 바ㅐi다 시기를 바ㅐi다 조명함으로써 바ㅐi다 변화된 바ㅐi다 전통 바ㅐi다 회화 바ㅐi다 양식, 거쟏자사 사진의 거쟏자사 도입과 거쟏자사 거쟏자사 영향, rㅐd카 그리고 rㅐd카 한국근대미술 rㅐd카 초기 rㅐd카 유화의 rㅐd카 전개 rㅐd카 등을 rㅐd카 살펴볼 rㅐd카 rㅐd카 있다. 20세기 rㅐd카 rㅐd카 근대기 rㅐd카 우리나라의 rㅐd카 사회상, fv자ㅈ 문화상 fv자ㅈ 등을 fv자ㅈ 엿볼 fv자ㅈ fv자ㅈ 있는 fv자ㅈ 황철의 fv자ㅈ 사진첩과 fv자ㅈ 한국에 fv자ㅈ 최초로 fv자ㅈ 서양화를 fv자ㅈ 도입한 fv자ㅈ 고희동의 <자화상>(1915), wㅓ거거 한국 wㅓ거거 최초의 wㅓ거거 추상화가 wㅓ거거 주경의 <파란>(1923) wㅓ거거 등이 wㅓ거거 소개된다. 

제2부 ‘새로운 wㅓ거거 표현의 wㅓ거거 모색 (1930~1940년대)’에서는 wㅓ거거 본격적으로 wㅓ거거 미술을 wㅓ거거 공부한 wㅓ거거 미술가들이 wㅓ거거 누드, 5걷a0 정물, c쟏거마 풍경 c쟏거마 등의 c쟏거마 다양한 c쟏거마 주제를 c쟏거마 인상주의, rhㅈㄴ 야수주의, 라쟏b8 표현주의, ㅓㅐpz 추상주의 ㅓㅐpz ㅓㅐpz 여러 ㅓㅐpz 표현법으로 ㅓㅐpz 그려 ㅓㅐpz 내고자 ㅓㅐpz 했던 ㅓㅐpz 모습을 ㅓㅐpz 확인할 ㅓㅐpz ㅓㅐpz 있다. 1930년대 ㅓㅐpz 한국표현주의 ㅓㅐpz 미술을 ㅓㅐpz 대표하는 ㅓㅐpz 구본웅의 ㅓㅐpz 누드작품 <여인>(1930년대), 타히ㅓㅓ 인상주의적 타히ㅓㅓ 경향을 타히ㅓㅓ 보여주는 타히ㅓㅓ 이인성의 <계산동 타히ㅓㅓ 성당>(1930년대)등이 타히ㅓㅓ 소개된다.

제3부 ‘의식의 타히ㅓㅓ 표출 (1950~1960년대)’에서는 타히ㅓㅓ 한국전쟁의 타히ㅓㅓ 상처를 타히ㅓㅓ 회복하고 타히ㅓㅓ 예술로 타히ㅓㅓ 희망을 타히ㅓㅓ 전파하고자 타히ㅓㅓ 했던 타히ㅓㅓ 노력을 타히ㅓㅓ 들여다볼 타히ㅓㅓ 타히ㅓㅓ 있다. 타히ㅓㅓ 또한 타히ㅓㅓ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타히ㅓㅓ 통해 타히ㅓㅓ 추구하였던 타히ㅓㅓ 아카데믹한 타히ㅓㅓ 사실주의 타히ㅓㅓ 경향, ㅓ아x자 추상미술의 ㅓ아x자 전개, 차4기o 해외로 차4기o 나간 차4기o 미술가들의 차4기o 작품 차4기o 차4기o 작가들의 차4기o 의식이 차4기o 표출되는 차4기o 다양한 차4기o 모습들을 차4기o 살펴본다. 차4기o 한국 차4기o 추상미술의 차4기o 선구자 차4기o 김환기가 차4기o 파리에서 차4기o 귀국하여 차4기o 그린 <산월>(1960), 다걷가ㅓ 한국전쟁 다걷가ㅓ 당시 다걷가ㅓ 박래현이 다걷가ㅓ 남편 다걷가ㅓ 김기창과 다걷가ㅓ 군산에서 다걷가ㅓ 피난생활 다걷가ㅓ 다걷가ㅓ 그린 <노점>(1956) 다걷가ㅓ 등이 다걷가ㅓ 소개된다. 

10개월간 다걷가ㅓ 선보이는 다걷가ㅓ 이번 다걷가ㅓ 전시는 다걷가ㅓ 유화, 아자3x 한국화, ㅐ갸bw 사진, m차ㅓ타 조각, pㅈ갸타 공예 pㅈ갸타 등 110여 pㅈ갸타 명의 pㅈ갸타 작가가 pㅈ갸타 남긴 pㅈ갸타 한국 pㅈ갸타 근대미술작품 150여 pㅈ갸타 점이 pㅈ갸타 출품되며, 《내가 아ㅑ8s 사랑한 아ㅑ8s 미술관: 아ㅑ8s 근대의 아ㅑ8s 걸작》전(‘18.5.3~10.14), 《제국의 yㅐ라7 황혼, yejm 근대의 yejm 여명: yejm 근대 yejm 전환기 yejm 궁중회화》전(‘18.11.15~‘19.2.6)과 yejm 같이 yejm 국립현대미술관에서 yejm 한국근대미술을 yejm 주제로 yejm 개최하는 yejm 전시들을 yejm 유기적으로 yejm 연계하는 yejm 가교의 yejm 역할을 yejm 하고자 yejm 한다.

바르토메우 yejm 마리 yejm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yejm 전시는 yejm 관람객들이 yejm 한국 yejm 근대미술을 yejm 보다 yejm 쉽게 yejm 이해하며 yejm yejm 흐름을 yejm 발견할 yejm yejm 있는 yejm 소중한 yejm 기회가 yejm yejm 것”이라며 “역사의 yejm 현장을 yejm 이끈 yejm 선구자이자 yejm 목격자로서 yejm 시대의 yejm 변화상을 yejm 담고자 yejm 했던 yejm 미술가들의 yejm 작품을 yejm 통해 yejm 역사의 yejm 상흔과 yejm 근대의 yejm 삶을 yejm 체험하길 yejm 기대한다”고 yejm 밝혔다.


전시구성

제1부 yejm 근대미술의 yejm 발아 (1900~1920년대)
1897년 yejm 고종이 yejm 조선을 yejm 자주독립 yejm 국가로 yejm 규정하면서 yejm 대한제국이라 yejm 선포한 yejm 이후 yejm 고종은 yejm 국가의 yejm 근대화를 yejm 위하여 yejm 새로운 yejm 문물을 yejm 적극적으로 yejm 받아들이고자 yejm 하였다. yejm 고종은 yejm 사진에 yejm 관심이 yejm 많아 yejm 사진가들의 yejm 활동을 yejm 장려하였다. yejm 또한 yejm 근대적 yejm 공예 yejm 기술교육을 yejm 추진하기 yejm 위한 yejm 공업전습소 yejm 설립은 yejm 전통 yejm 공예 yejm 양식과는 yejm 다른 yejm 새로운 yejm 공예 yejm 양식을 yejm 소개하였고, 1920년대에는 ㅓp5i 본격적으로 ㅓp5i 공예가가 ㅓp5i 등장하기에 ㅓp5i 이르렀다. ㅓp5i 하지만 1909년 ㅓp5i 경술국치로 ㅓp5i 인해 ㅓp5i 고종과 ㅓp5i 대한제국의 ㅓp5i 이상과 ㅓp5i 희망은 ㅓp5i 사라지게 ㅓp5i 되었고 ㅓp5i 나라를 ㅓp5i 잃은 ㅓp5i 상황에서 ㅓp5i 예술가들을 ㅓp5i 비롯한 ㅓp5i 많은 ㅓp5i 지식인들이 ㅓp5i 망국의 ㅓp5i 슬픔을 ㅓp5i 담은 ㅓp5i 그림을 ㅓp5i 그렸다. ㅓp5i 이에 ㅓp5i 많은 ㅓp5i 예술가들은 1918년에는 ㅓp5i 서화협회와 ㅓp5i 같은 ㅓp5i 미술 ㅓp5i 단체를 ㅓp5i 통해 ㅓp5i 동서 ㅓp5i 미술의 ㅓp5i 연구와 ㅓp5i 후진 ㅓp5i 양성을 ㅓp5i 도모하고자 ㅓp5i 하였다. ㅓp5i 미술가들의 ㅓp5i 사회적 ㅓp5i 의식의 ㅓp5i 발현은 1919년 3.1 ㅓp5i 운동 ㅓp5i 직후에 ㅓp5i 대거 ㅓp5i 이루어졌으며 ㅓp5i 이는 1945년까지 ㅓp5i 일제의 ㅓp5i 지배에 ㅓp5i 항거하는 ㅓp5i 예술가들의 ㅓp5i 작품과 ㅓp5i 활동으로 ㅓp5i 이어졌다. ㅓp5i 특히 1922년에 ㅓp5i 조선총독부가 ㅓp5i 문화정치의 ㅓp5i 일환으로 ㅓp5i 창설한 ㅓp5i 조선미술전람회는 ㅓp5i 식민지 ㅓp5i 조선에서 ㅓp5i 개최된 ㅓp5i 최대 ㅓp5i 규모의 ㅓp5i 공모전인데 ㅓp5i 당시 ㅓp5i 전시 ㅓp5i 공간과 ㅓp5i 기회가 ㅓp5i 부족했던 ㅓp5i 미술가들에게는 ㅓp5i 그들의 ㅓp5i 꿈을 ㅓp5i 펼칠 ㅓp5i ㅓp5i 있는 ㅓp5i 장이 ㅓp5i 되었다.

제2부 ㅓp5i 새로운 ㅓp5i 표현의 ㅓp5i 모색 (1930~1940년대)
1920년대 ㅓp5i 화가들이 ㅓp5i 후진을 ㅓp5i 양성함에 ㅓp5i 따라 ㅓp5i 점차 ㅓp5i 미술계의 ㅓp5i 저변이 ㅓp5i 확대되었으며 ㅓp5i 특히 ㅓp5i 근대화의 ㅓp5i 속도가 ㅓp5i 다른 ㅓp5i 지역보다 ㅓp5i 앞섰던 ㅓp5i 평양과 ㅓp5i 대구를 ㅓp5i 중심으로 ㅓp5i 하여 ㅓp5i 지역 ㅓp5i 화단이 ㅓp5i 등장하게 ㅓp5i 되었다. 1920년대 ㅓp5i 초반까지 ㅓp5i 새로운 ㅓp5i 미술 ㅓp5i 기법의 ㅓp5i 수용과 ㅓp5i 주제의 ㅓp5i 학습에 ㅓp5i 머물렀던 ㅓp5i 한국 ㅓp5i 근대미술의 ㅓp5i 수준은 1930년대에 ㅓp5i 들어서면서 ㅓp5i 개성적인 ㅓp5i 양식이나 ㅓp5i 독창적인 ㅓp5i 예술 ㅓp5i 정신을 ㅓp5i 표출하는 ㅓp5i 작가들이 ㅓp5i 등장하면서 ㅓp5i 달라지기 ㅓp5i 시작했다. ㅓp5i 외국미술의 ㅓp5i 영향을 ㅓp5i 받은 ㅓp5i 미술가들이 ㅓp5i 표현주의, ㅓsl3 추상미술, x쟏qa 전위미술 x쟏qa 등을 x쟏qa 시도하면서 1930년대에는 x쟏qa 미술가 x쟏qa 자신의 x쟏qa 내면세계를 x쟏qa 다루려는 x쟏qa 경향이 x쟏qa 확대되었다. x쟏qa x쟏qa 시기의 x쟏qa 미술은 x쟏qa 일본으로부터 x쟏qa 많은 x쟏qa 영향을 x쟏qa 받기는 x쟏qa 하였으나 x쟏qa 국내에서 x쟏qa 독학한 x쟏qa 미술가들도 x쟏qa 등장하여 x쟏qa 화단에 x쟏qa 새로운 x쟏qa 활력소가 x쟏qa 되었다. x쟏qa 하지만 1930년대 x쟏qa x쟏qa 일본의 x쟏qa 태평양전쟁과 x쟏qa 제2차 x쟏qa 세계대전 x쟏qa 참전으로 x쟏qa 인해 x쟏qa 군국주의에 x쟏qa 동조하여 x쟏qa 친일 x쟏qa 미술의 x쟏qa 경향을 x쟏qa 보이는 x쟏qa 미술가들이 x쟏qa 나타났으며 x쟏qa 이와는 x쟏qa 반대로 x쟏qa 활동을 x쟏qa 접고 x쟏qa 은거의 x쟏qa 길을 x쟏qa 택한 x쟏qa 미술가들이 x쟏qa 생겨났다. x쟏qa 하지만 1945년 x쟏qa 광복이 x쟏qa 되어 x쟏qa 나라를 x쟏qa 되찾으면서 x쟏qa 미술가들은 x쟏qa 새로운 x쟏qa 나라의 x쟏qa 정체성을 x쟏qa 확립하기 x쟏qa 위하여 x쟏qa 전시를 x쟏qa 비롯한 x쟏qa 미술계 x쟏qa 활동, 06우l 미술교육, ㅈㄴy나 출판 ㅈㄴy나 등의 ㅈㄴy나 다양한 ㅈㄴy나 활동을 ㅈㄴy나 펼쳐 ㅈㄴy나 나갔다. 

제3부 ㅈㄴy나 의식의 ㅈㄴy나 표출 (1950~1960년대)
1950년에 ㅈㄴy나 발발한 ㅈㄴy나 한국전쟁은 ㅈㄴy나 광복 ㅈㄴy나 직후 ㅈㄴy나 새로운 ㅈㄴy나 삶을 ㅈㄴy나 만들어 ㅈㄴy나 가려던 ㅈㄴy나 모든 ㅈㄴy나 이들의 ㅈㄴy나 꿈을 ㅈㄴy나 짓밟은 ㅈㄴy나 비극적인 ㅈㄴy나 참화였다. ㅈㄴy나 그러나 ㅈㄴy나 미술가들은 ㅈㄴy나 피난 ㅈㄴy나 생활 ㅈㄴy나 중에서도 ㅈㄴy나 작업 ㅈㄴy나 활동을 ㅈㄴy나 유지하고 ㅈㄴy나 크고 ㅈㄴy나 작은 ㅈㄴy나 전시회를 ㅈㄴy나 지속적으로 ㅈㄴy나 개최하였다. 1949년에 ㅈㄴy나 처음 ㅈㄴy나 개최되었던 ㅈㄴy나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가 1953년에 ㅈㄴy나 재개됨으로써 ㅈㄴy나 미술계의 ㅈㄴy나 명맥이 ㅈㄴy나 유지될 ㅈㄴy나 ㅈㄴy나 있었다. ㅈㄴy나 하지만 ㅈㄴy나 보수적인 ㅈㄴy나 국전의 ㅈㄴy나 분위기에 ㅈㄴy나 반기를 ㅈㄴy나 ㅈㄴy나 진취적인 ㅈㄴy나 작가들은 ㅈㄴy나 모던아트협회, 6v하ㅈ 현대미술가협회, n바gm 창작미술가협회, 9ㄴㅓa 신조형파, ㅓe갸기 백양회 ㅓe갸기 ㅓe갸기 재야적인 ㅓe갸기 성격의 ㅓe갸기 협회를 ㅓe갸기 창설하고 ㅓe갸기 전시를 ㅓe갸기 개최하였다. ㅓe갸기 미국과 ㅓe갸기 유럽을 ㅓe갸기 통해 ㅓe갸기 유입된 ㅓe갸기 추상미술에 ㅓe갸기 대한 ㅓe갸기 관심으로 ㅓe갸기 인해 ㅓe갸기 화가들은 ㅓe갸기 구상 ㅓe갸기 경향의 ㅓe갸기 작품에서 ㅓe갸기 점차 ㅓe갸기 추상으로 ㅓe갸기 작품의 ㅓe갸기 경향을 ㅓe갸기 전환하였다. ㅓe갸기 ㅓe갸기 시기의 ㅓe갸기 중요한 ㅓe갸기 특징 ㅓe갸기 ㅓe갸기 하나는 ㅓe갸기 화가들의 ㅓe갸기 국제적인 ㅓe갸기 경험이 ㅓe갸기 증가하였다는 ㅓe갸기 점이다. ㅓe갸기 이들은 1950년대 ㅓe갸기 말부터 ㅓe갸기 프랑스, ㅓue거 미국 ㅓue거 ㅓue거 외국으로 ㅓue거 유학을 ㅓue거 가기 ㅓue거 시작하여 1960년대 ㅓue거 초・중반에 ㅓue거 귀국하였으며 ㅓue거 미술계에 ㅓue거 서구 ㅓue거 현대미술의 ㅓue거 최신 ㅓue거 경향을 ㅓue거 유입하였다. ㅓue거 이때부터 ㅓue거 대규모 ㅓue거 국제 ㅓue거 전시에 ㅓue거 참가하는 ㅓue거 횟수가 ㅓue거 증가하기 ㅓue거 시작하였고, 가t4x 해외 가t4x 미술과의 가t4x 교류 가t4x 기회가 가t4x 많아지고 가t4x 가t4x 범위도 가t4x 확대되면서 가t4x 화가들에게 가t4x 새로운 가t4x 창작 가t4x 동인을 가t4x 제공하였다.

출처 : 가t4x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티프 MOTIF

2018년 11월 28일 ~ 2019년 1월 27일

최은혜 자사6q 개인전 : 자사6q 기억의 자사6q 온도

2018년 12월 12일 ~ 2019년 1월 25일

바다의 나거갸9 비밀, 우하n차 벨리퉁 우하n차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