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 소장품 특별전: 근대를 수놓은 그림 1900~1960s Modern Art from MMCA Collection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2018년 7월 11일 ~ 2019년 5월 12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sq다ㅓ 바르토메우 sq다ㅓ 마리)은 《소장품특별전: sq다ㅓ 근대를 sq다ㅓ 수놓은 sq다ㅓ 그림》전을 7월 11일(수)부터 2019년 5월 12일(일)까지 sq다ㅓ 과천관 sq다ㅓ 제 5, 6전시실에서 eh사3 개최한다.

《근대를 eh사3 수놓은 eh사3 그림》전은 eh사3 국립현대미술관의 eh사3 주요 eh사3 소장품을 eh사3 통해 1900년부터 1960년대까지 eh사3 이어진 eh사3 한국 eh사3 근대미술사의 eh사3 흐름을 eh사3 조망하는 eh사3 전시로서 eh사3 고희동, 우ㅈk우 권진규, o사ㅓy 김환기, ㅐ5f으 박래현, 히3se 박서보, vnga 이인성, 나우다3 이중섭 나우다3 나우다3 미술 나우다3 교과서에서 나우다3 만나는 나우다3 근대 나우다3 거장 나우다3 작품들을 나우다3 선보인다. 나우다3 전시는 나우다3 시기별 나우다3 주요 나우다3 특징에 나우다3 따라 나우다3 제1부 ‘근대미술의 나우다3 발아 (1900~1920년대)’, ㅐㅓ33 제2부 ‘새로운 ㅐㅓ33 표현의 ㅐㅓ33 모색 (1930~1940년대)’, ㅑrzㅐ 제3부 ‘의식의 ㅑrzㅐ 표출 (1950~1960년대)’로 ㅑrzㅐ 구성된다. 

제1부 ‘근대미술의 ㅑrzㅐ 발아 (1900~1920년대)’는 ㅑrzㅐ 외국에서 ㅑrzㅐ 새로운 ㅑrzㅐ 미술양식이 ㅑrzㅐ 유입되고 ㅑrzㅐ 미술가들이 ㅑrzㅐ 예술 ㅑrzㅐ 의지를 ㅑrzㅐ 펼치기 ㅑrzㅐ 위해 ㅑrzㅐ 작품 ㅑrzㅐ 활동을 ㅑrzㅐ 시작하면서, 아히우o 한국미술이 아히우o 새로운 아히우o 전환기를 아히우o 맞이했던 아히우o 시기를 아히우o 조명함으로써 아히우o 변화된 아히우o 전통 아히우o 회화 아히우o 양식, ㄴㅓ07 사진의 ㄴㅓ07 도입과 ㄴㅓ07 ㄴㅓ07 영향, 1wㅐ5 그리고 1wㅐ5 한국근대미술 1wㅐ5 초기 1wㅐ5 유화의 1wㅐ5 전개 1wㅐ5 등을 1wㅐ5 살펴볼 1wㅐ5 1wㅐ5 있다. 20세기 1wㅐ5 1wㅐ5 근대기 1wㅐ5 우리나라의 1wㅐ5 사회상, g파sㅓ 문화상 g파sㅓ 등을 g파sㅓ 엿볼 g파sㅓ g파sㅓ 있는 g파sㅓ 황철의 g파sㅓ 사진첩과 g파sㅓ 한국에 g파sㅓ 최초로 g파sㅓ 서양화를 g파sㅓ 도입한 g파sㅓ 고희동의 <자화상>(1915), 가0ㅑe 한국 가0ㅑe 최초의 가0ㅑe 추상화가 가0ㅑe 주경의 <파란>(1923) 가0ㅑe 등이 가0ㅑe 소개된다. 

제2부 ‘새로운 가0ㅑe 표현의 가0ㅑe 모색 (1930~1940년대)’에서는 가0ㅑe 본격적으로 가0ㅑe 미술을 가0ㅑe 공부한 가0ㅑe 미술가들이 가0ㅑe 누드, y나아s 정물, 거x0r 풍경 거x0r 등의 거x0r 다양한 거x0r 주제를 거x0r 인상주의, cㅓ6쟏 야수주의, ㅑ7b갸 표현주의, 가사ㅓ자 추상주의 가사ㅓ자 가사ㅓ자 여러 가사ㅓ자 표현법으로 가사ㅓ자 그려 가사ㅓ자 내고자 가사ㅓ자 했던 가사ㅓ자 모습을 가사ㅓ자 확인할 가사ㅓ자 가사ㅓ자 있다. 1930년대 가사ㅓ자 한국표현주의 가사ㅓ자 미술을 가사ㅓ자 대표하는 가사ㅓ자 구본웅의 가사ㅓ자 누드작품 <여인>(1930년대), 기쟏ㅓj 인상주의적 기쟏ㅓj 경향을 기쟏ㅓj 보여주는 기쟏ㅓj 이인성의 <계산동 기쟏ㅓj 성당>(1930년대)등이 기쟏ㅓj 소개된다.

제3부 ‘의식의 기쟏ㅓj 표출 (1950~1960년대)’에서는 기쟏ㅓj 한국전쟁의 기쟏ㅓj 상처를 기쟏ㅓj 회복하고 기쟏ㅓj 예술로 기쟏ㅓj 희망을 기쟏ㅓj 전파하고자 기쟏ㅓj 했던 기쟏ㅓj 노력을 기쟏ㅓj 들여다볼 기쟏ㅓj 기쟏ㅓj 있다. 기쟏ㅓj 또한 기쟏ㅓj 대한민국미술전람회를 기쟏ㅓj 통해 기쟏ㅓj 추구하였던 기쟏ㅓj 아카데믹한 기쟏ㅓj 사실주의 기쟏ㅓj 경향, 8차ㅐq 추상미술의 8차ㅐq 전개, d사p4 해외로 d사p4 나간 d사p4 미술가들의 d사p4 작품 d사p4 d사p4 작가들의 d사p4 의식이 d사p4 표출되는 d사p4 다양한 d사p4 모습들을 d사p4 살펴본다. d사p4 한국 d사p4 추상미술의 d사p4 선구자 d사p4 김환기가 d사p4 파리에서 d사p4 귀국하여 d사p4 그린 <산월>(1960), rㅈgj 한국전쟁 rㅈgj 당시 rㅈgj 박래현이 rㅈgj 남편 rㅈgj 김기창과 rㅈgj 군산에서 rㅈgj 피난생활 rㅈgj rㅈgj 그린 <노점>(1956) rㅈgj 등이 rㅈgj 소개된다. 

10개월간 rㅈgj 선보이는 rㅈgj 이번 rㅈgj 전시는 rㅈgj 유화, 사ㅐl카 한국화, 우oa걷 사진, 0하파쟏 조각, 하걷ㅈy 공예 하걷ㅈy 등 110여 하걷ㅈy 명의 하걷ㅈy 작가가 하걷ㅈy 남긴 하걷ㅈy 한국 하걷ㅈy 근대미술작품 150여 하걷ㅈy 점이 하걷ㅈy 출품되며, 《내가 ㄴtcㅑ 사랑한 ㄴtcㅑ 미술관: ㄴtcㅑ 근대의 ㄴtcㅑ 걸작》전(‘18.5.3~10.14), 《제국의 차걷ㅓ9 황혼, ㅐv타ㅓ 근대의 ㅐv타ㅓ 여명: ㅐv타ㅓ 근대 ㅐv타ㅓ 전환기 ㅐv타ㅓ 궁중회화》전(‘18.11.15~‘19.2.6)과 ㅐv타ㅓ 같이 ㅐv타ㅓ 국립현대미술관에서 ㅐv타ㅓ 한국근대미술을 ㅐv타ㅓ 주제로 ㅐv타ㅓ 개최하는 ㅐv타ㅓ 전시들을 ㅐv타ㅓ 유기적으로 ㅐv타ㅓ 연계하는 ㅐv타ㅓ 가교의 ㅐv타ㅓ 역할을 ㅐv타ㅓ 하고자 ㅐv타ㅓ 한다.

바르토메우 ㅐv타ㅓ 마리 ㅐv타ㅓ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ㅐv타ㅓ 전시는 ㅐv타ㅓ 관람객들이 ㅐv타ㅓ 한국 ㅐv타ㅓ 근대미술을 ㅐv타ㅓ 보다 ㅐv타ㅓ 쉽게 ㅐv타ㅓ 이해하며 ㅐv타ㅓ ㅐv타ㅓ 흐름을 ㅐv타ㅓ 발견할 ㅐv타ㅓ ㅐv타ㅓ 있는 ㅐv타ㅓ 소중한 ㅐv타ㅓ 기회가 ㅐv타ㅓ ㅐv타ㅓ 것”이라며 “역사의 ㅐv타ㅓ 현장을 ㅐv타ㅓ 이끈 ㅐv타ㅓ 선구자이자 ㅐv타ㅓ 목격자로서 ㅐv타ㅓ 시대의 ㅐv타ㅓ 변화상을 ㅐv타ㅓ 담고자 ㅐv타ㅓ 했던 ㅐv타ㅓ 미술가들의 ㅐv타ㅓ 작품을 ㅐv타ㅓ 통해 ㅐv타ㅓ 역사의 ㅐv타ㅓ 상흔과 ㅐv타ㅓ 근대의 ㅐv타ㅓ 삶을 ㅐv타ㅓ 체험하길 ㅐv타ㅓ 기대한다”고 ㅐv타ㅓ 밝혔다.


전시구성

제1부 ㅐv타ㅓ 근대미술의 ㅐv타ㅓ 발아 (1900~1920년대)
1897년 ㅐv타ㅓ 고종이 ㅐv타ㅓ 조선을 ㅐv타ㅓ 자주독립 ㅐv타ㅓ 국가로 ㅐv타ㅓ 규정하면서 ㅐv타ㅓ 대한제국이라 ㅐv타ㅓ 선포한 ㅐv타ㅓ 이후 ㅐv타ㅓ 고종은 ㅐv타ㅓ 국가의 ㅐv타ㅓ 근대화를 ㅐv타ㅓ 위하여 ㅐv타ㅓ 새로운 ㅐv타ㅓ 문물을 ㅐv타ㅓ 적극적으로 ㅐv타ㅓ 받아들이고자 ㅐv타ㅓ 하였다. ㅐv타ㅓ 고종은 ㅐv타ㅓ 사진에 ㅐv타ㅓ 관심이 ㅐv타ㅓ 많아 ㅐv타ㅓ 사진가들의 ㅐv타ㅓ 활동을 ㅐv타ㅓ 장려하였다. ㅐv타ㅓ 또한 ㅐv타ㅓ 근대적 ㅐv타ㅓ 공예 ㅐv타ㅓ 기술교육을 ㅐv타ㅓ 추진하기 ㅐv타ㅓ 위한 ㅐv타ㅓ 공업전습소 ㅐv타ㅓ 설립은 ㅐv타ㅓ 전통 ㅐv타ㅓ 공예 ㅐv타ㅓ 양식과는 ㅐv타ㅓ 다른 ㅐv타ㅓ 새로운 ㅐv타ㅓ 공예 ㅐv타ㅓ 양식을 ㅐv타ㅓ 소개하였고, 1920년대에는 ㅑsㅓe 본격적으로 ㅑsㅓe 공예가가 ㅑsㅓe 등장하기에 ㅑsㅓe 이르렀다. ㅑsㅓe 하지만 1909년 ㅑsㅓe 경술국치로 ㅑsㅓe 인해 ㅑsㅓe 고종과 ㅑsㅓe 대한제국의 ㅑsㅓe 이상과 ㅑsㅓe 희망은 ㅑsㅓe 사라지게 ㅑsㅓe 되었고 ㅑsㅓe 나라를 ㅑsㅓe 잃은 ㅑsㅓe 상황에서 ㅑsㅓe 예술가들을 ㅑsㅓe 비롯한 ㅑsㅓe 많은 ㅑsㅓe 지식인들이 ㅑsㅓe 망국의 ㅑsㅓe 슬픔을 ㅑsㅓe 담은 ㅑsㅓe 그림을 ㅑsㅓe 그렸다. ㅑsㅓe 이에 ㅑsㅓe 많은 ㅑsㅓe 예술가들은 1918년에는 ㅑsㅓe 서화협회와 ㅑsㅓe 같은 ㅑsㅓe 미술 ㅑsㅓe 단체를 ㅑsㅓe 통해 ㅑsㅓe 동서 ㅑsㅓe 미술의 ㅑsㅓe 연구와 ㅑsㅓe 후진 ㅑsㅓe 양성을 ㅑsㅓe 도모하고자 ㅑsㅓe 하였다. ㅑsㅓe 미술가들의 ㅑsㅓe 사회적 ㅑsㅓe 의식의 ㅑsㅓe 발현은 1919년 3.1 ㅑsㅓe 운동 ㅑsㅓe 직후에 ㅑsㅓe 대거 ㅑsㅓe 이루어졌으며 ㅑsㅓe 이는 1945년까지 ㅑsㅓe 일제의 ㅑsㅓe 지배에 ㅑsㅓe 항거하는 ㅑsㅓe 예술가들의 ㅑsㅓe 작품과 ㅑsㅓe 활동으로 ㅑsㅓe 이어졌다. ㅑsㅓe 특히 1922년에 ㅑsㅓe 조선총독부가 ㅑsㅓe 문화정치의 ㅑsㅓe 일환으로 ㅑsㅓe 창설한 ㅑsㅓe 조선미술전람회는 ㅑsㅓe 식민지 ㅑsㅓe 조선에서 ㅑsㅓe 개최된 ㅑsㅓe 최대 ㅑsㅓe 규모의 ㅑsㅓe 공모전인데 ㅑsㅓe 당시 ㅑsㅓe 전시 ㅑsㅓe 공간과 ㅑsㅓe 기회가 ㅑsㅓe 부족했던 ㅑsㅓe 미술가들에게는 ㅑsㅓe 그들의 ㅑsㅓe 꿈을 ㅑsㅓe 펼칠 ㅑsㅓe ㅑsㅓe 있는 ㅑsㅓe 장이 ㅑsㅓe 되었다.

제2부 ㅑsㅓe 새로운 ㅑsㅓe 표현의 ㅑsㅓe 모색 (1930~1940년대)
1920년대 ㅑsㅓe 화가들이 ㅑsㅓe 후진을 ㅑsㅓe 양성함에 ㅑsㅓe 따라 ㅑsㅓe 점차 ㅑsㅓe 미술계의 ㅑsㅓe 저변이 ㅑsㅓe 확대되었으며 ㅑsㅓe 특히 ㅑsㅓe 근대화의 ㅑsㅓe 속도가 ㅑsㅓe 다른 ㅑsㅓe 지역보다 ㅑsㅓe 앞섰던 ㅑsㅓe 평양과 ㅑsㅓe 대구를 ㅑsㅓe 중심으로 ㅑsㅓe 하여 ㅑsㅓe 지역 ㅑsㅓe 화단이 ㅑsㅓe 등장하게 ㅑsㅓe 되었다. 1920년대 ㅑsㅓe 초반까지 ㅑsㅓe 새로운 ㅑsㅓe 미술 ㅑsㅓe 기법의 ㅑsㅓe 수용과 ㅑsㅓe 주제의 ㅑsㅓe 학습에 ㅑsㅓe 머물렀던 ㅑsㅓe 한국 ㅑsㅓe 근대미술의 ㅑsㅓe 수준은 1930년대에 ㅑsㅓe 들어서면서 ㅑsㅓe 개성적인 ㅑsㅓe 양식이나 ㅑsㅓe 독창적인 ㅑsㅓe 예술 ㅑsㅓe 정신을 ㅑsㅓe 표출하는 ㅑsㅓe 작가들이 ㅑsㅓe 등장하면서 ㅑsㅓe 달라지기 ㅑsㅓe 시작했다. ㅑsㅓe 외국미술의 ㅑsㅓe 영향을 ㅑsㅓe 받은 ㅑsㅓe 미술가들이 ㅑsㅓe 표현주의, 자차t가 추상미술, v우다t 전위미술 v우다t 등을 v우다t 시도하면서 1930년대에는 v우다t 미술가 v우다t 자신의 v우다t 내면세계를 v우다t 다루려는 v우다t 경향이 v우다t 확대되었다. v우다t v우다t 시기의 v우다t 미술은 v우다t 일본으로부터 v우다t 많은 v우다t 영향을 v우다t 받기는 v우다t 하였으나 v우다t 국내에서 v우다t 독학한 v우다t 미술가들도 v우다t 등장하여 v우다t 화단에 v우다t 새로운 v우다t 활력소가 v우다t 되었다. v우다t 하지만 1930년대 v우다t v우다t 일본의 v우다t 태평양전쟁과 v우다t 제2차 v우다t 세계대전 v우다t 참전으로 v우다t 인해 v우다t 군국주의에 v우다t 동조하여 v우다t 친일 v우다t 미술의 v우다t 경향을 v우다t 보이는 v우다t 미술가들이 v우다t 나타났으며 v우다t 이와는 v우다t 반대로 v우다t 활동을 v우다t 접고 v우다t 은거의 v우다t 길을 v우다t 택한 v우다t 미술가들이 v우다t 생겨났다. v우다t 하지만 1945년 v우다t 광복이 v우다t 되어 v우다t 나라를 v우다t 되찾으면서 v우다t 미술가들은 v우다t 새로운 v우다t 나라의 v우다t 정체성을 v우다t 확립하기 v우다t 위하여 v우다t 전시를 v우다t 비롯한 v우다t 미술계 v우다t 활동, ㅓ파ou 미술교육, w아아ㅓ 출판 w아아ㅓ 등의 w아아ㅓ 다양한 w아아ㅓ 활동을 w아아ㅓ 펼쳐 w아아ㅓ 나갔다. 

제3부 w아아ㅓ 의식의 w아아ㅓ 표출 (1950~1960년대)
1950년에 w아아ㅓ 발발한 w아아ㅓ 한국전쟁은 w아아ㅓ 광복 w아아ㅓ 직후 w아아ㅓ 새로운 w아아ㅓ 삶을 w아아ㅓ 만들어 w아아ㅓ 가려던 w아아ㅓ 모든 w아아ㅓ 이들의 w아아ㅓ 꿈을 w아아ㅓ 짓밟은 w아아ㅓ 비극적인 w아아ㅓ 참화였다. w아아ㅓ 그러나 w아아ㅓ 미술가들은 w아아ㅓ 피난 w아아ㅓ 생활 w아아ㅓ 중에서도 w아아ㅓ 작업 w아아ㅓ 활동을 w아아ㅓ 유지하고 w아아ㅓ 크고 w아아ㅓ 작은 w아아ㅓ 전시회를 w아아ㅓ 지속적으로 w아아ㅓ 개최하였다. 1949년에 w아아ㅓ 처음 w아아ㅓ 개최되었던 w아아ㅓ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가 1953년에 w아아ㅓ 재개됨으로써 w아아ㅓ 미술계의 w아아ㅓ 명맥이 w아아ㅓ 유지될 w아아ㅓ w아아ㅓ 있었다. w아아ㅓ 하지만 w아아ㅓ 보수적인 w아아ㅓ 국전의 w아아ㅓ 분위기에 w아아ㅓ 반기를 w아아ㅓ w아아ㅓ 진취적인 w아아ㅓ 작가들은 w아아ㅓ 모던아트협회, 히히갸i 현대미술가협회, ib3가 창작미술가협회, j카sw 신조형파, 다ye가 백양회 다ye가 다ye가 재야적인 다ye가 성격의 다ye가 협회를 다ye가 창설하고 다ye가 전시를 다ye가 개최하였다. 다ye가 미국과 다ye가 유럽을 다ye가 통해 다ye가 유입된 다ye가 추상미술에 다ye가 대한 다ye가 관심으로 다ye가 인해 다ye가 화가들은 다ye가 구상 다ye가 경향의 다ye가 작품에서 다ye가 점차 다ye가 추상으로 다ye가 작품의 다ye가 경향을 다ye가 전환하였다. 다ye가 다ye가 시기의 다ye가 중요한 다ye가 특징 다ye가 다ye가 하나는 다ye가 화가들의 다ye가 국제적인 다ye가 경험이 다ye가 증가하였다는 다ye가 점이다. 다ye가 이들은 1950년대 다ye가 말부터 다ye가 프랑스, 다5기b 미국 다5기b 다5기b 외국으로 다5기b 유학을 다5기b 가기 다5기b 시작하여 1960년대 다5기b 초・중반에 다5기b 귀국하였으며 다5기b 미술계에 다5기b 서구 다5기b 현대미술의 다5기b 최신 다5기b 경향을 다5기b 유입하였다. 다5기b 이때부터 다5기b 대규모 다5기b 국제 다5기b 전시에 다5기b 참가하는 다5기b 횟수가 다5기b 증가하기 다5기b 시작하였고, s가o바 해외 s가o바 미술과의 s가o바 교류 s가o바 기회가 s가o바 많아지고 s가o바 s가o바 범위도 s가o바 확대되면서 s가o바 화가들에게 s가o바 새로운 s가o바 창작 s가o바 동인을 s가o바 제공하였다.

출처 : s가o바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승열 06우아 개인전 : Very Vary

2018년 9월 1일 ~ 2018년 9월 30일

탐라 耽羅 TAMNA

2018년 9월 19일 ~ 2018년 11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