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 현대차 시리즈 2019 - 박찬경 : 모임 PARK CHAN-KYONG : Gathering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Oct. 26, 2019 ~ Feb. 23,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사사7ㅓ 관장 사사7ㅓ 윤범모)은《MMCA 사사7ㅓ 현대차 사사7ㅓ 시리즈 2019: 사사7ㅓ 박찬경 – 사사7ㅓ 모임 Gathering》을 10월 26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 사사7ㅓ 국립현대미술관 사사7ㅓ 서울에서 사사7ㅓ 개최한다. 

박찬경은 사사7ㅓ 분단, 3c타ㅓ 냉전, ㅓu쟏n 민간신앙, 42자y 동아시아의 42자y 근대성 42자y 등을 42자y 주제로 42자y 42자y 영상, 다걷qs 설치, ㅐup타 사진 ㅐup타 작업으로 ㅐup타 국내․외 ㅐup타 미술계의 ㅐup타 주목을 ㅐup타 받아온 ㅐup타 작가다. 1965년생으로 ㅐup타 서울에서 ㅐup타 태어나 ㅐup타 자랐다. ㅐup타 미술대학에서 ㅐup타 서양화를 ㅐup타 전공했지만 ㅐup타 졸업 ㅐup타 후에는 ㅐup타 주로 ㅐup타 미술에 ㅐup타 관한 ㅐup타 글을 ㅐup타 썼고 ㅐup타 전시를 ㅐup타 기획했다. 1997년 ㅐup타 ㅐup타 개인전 《블랙박스: ㅐup타 냉전 ㅐup타 이미지의 ㅐup타 기억》을 ㅐup타 시작으로, <세트>(2000), <파워통로>(2004~2007), <비행>(2005), <반신반의>(2018) ㅓㅓn2 ㅓㅓn2 한국의 ㅓㅓn2 분단과 ㅓㅓn2 냉전을 ㅓㅓn2 대중매체와의 ㅓㅓn2 관계나 ㅓㅓn2 정치심리적인 ㅓㅓn2 관심 ㅓㅓn2 속에서 ㅓㅓn2 다뤄왔으며, vgfㅐ 주로 vgfㅐ 사진과 vgfㅐ 비디오를 vgfㅐ 만들었다.

2008년 <신도안>을 vgfㅐ 발표하면서 vgfㅐ 한국의 vgfㅐ 민간신앙과 vgfㅐ 무속을 vgfㅐ 통해 vgfㅐ 한국의 vgfㅐ 근대성을 vgfㅐ 해석하는 vgfㅐ 장·단편 vgfㅐ 영화를 vgfㅐ 연출하기 vgfㅐ 시작했다. vgfㅐ 이러한 vgfㅐ 주제는 <다시 vgfㅐ 태어나고 vgfㅐ 싶어요, 차ㅓ기a 안양에>(2010), <만신>(2013), <시민의 h1나거 숲>(2016) h1나거 등으로 h1나거 이어졌다. h1나거 그는 h1나거 작가로서 h1나거 활동하면서 h1나거 작가론, nw차e 미술제도, 차파4ㅓ 민중미술, ㅓm92 모더니즘, 1기ㅐz 포스트모더니즘, 8ㄴdv 전통 8ㄴdv 등에 8ㄴdv 관한 8ㄴdv 에세이를 8ㄴdv 써왔다. 8ㄴdv 에르메스 8ㄴdv 코리아 8ㄴdv 미술상(2004), 아t거4 베를린국제영화제 아t거4 단편영화부문 아t거4 황금곰상(2011) 아t거4 등을 아t거4 수상했다. 아t거4 직접 아t거4 기획한 아t거4 전시로는 SeMA비엔날레 아t거4 미디어시티서울 2014 《귀신 아t거4 간첩 아t거4 할머니》가 아t거4 있다.

‘모임 Gathering’을 아t거4 제목으로 아t거4 아t거4 이번 아t거4 전시는 아t거4 대표작 <늦게 아t거4 아t거4 보살>을 아t거4 비롯해 <작은 아t거4 미술관>, <후쿠시마, d6q라 오토래디오그래피>, <맨발>, <5전시실> 으자vx 으자vx 총 8점의 으자vx 신작과 으자vx 구작 <세트> 1점을 으자vx 선보인다. 으자vx 전시는 ‘액자 으자vx 구조’로 으자vx 되어있다. 으자vx 전시장 으자vx 입구 으자vx 쪽에 으자vx 설치된 <작은 으자vx 미술관>은 으자vx 이번 으자vx 전시의 으자vx 액자 으자vx 역할을 으자vx 한다. 으자vx 작품은 으자vx 우리에게 으자vx 익숙한 으자vx 미술사와 으자vx 미술관이 으자vx 인위적으로 으자vx 주입된 으자vx 틀이 으자vx 아닌가라는 으자vx 문제의식에서 으자vx 출발한다. 으자vx 미술제도에 으자vx 대한 으자vx 작가의 으자vx 비판과 으자vx 성찰은 ‘재난 으자vx 이후’라는 으자vx 주제 으자vx 아래 으자vx 후쿠시마 으자vx 원전사고와 으자vx 석가모니의 으자vx 열반 으자vx 등을 으자vx 다룬 으자vx 작품으로 으자vx 이어진다.

<후쿠시마, isv다 오토래디오그래피>는 isv다 원전사고 isv다 피폭현장인 isv다 마을을 isv다 촬영한 isv다 박찬경의 isv다 사진과 isv다 방사능을 isv다 가시화하는 isv다 일본 isv다 작가 isv다 카가야 isv다 마사미치의 isv다 오토래디오그래피 isv다 이미지가 isv다 교대로 isv다 보이는 isv다 작업이다. isv다 isv다 작품과 <세트>(2000)가 isv다 나란히 isv다 전시되는데, m나gv 서로 m나gv 다른 m나gv 소재의 m나gv 유사성에 m나gv 주목하여 m나gv 접점을 m나gv 찾는 m나gv 박찬경 m나gv 특유의 m나gv 작업태도가 m나gv m나gv 드러난다. m나gv 이어서 m나gv 전시실 m나gv 중앙에 m나gv 넓게 m나gv 펼쳐진 <해인(海印)>은 m나gv 다양한 m나gv 물결무늬를 m나gv 새긴 m나gv 시멘트 m나gv 판, 4f사r 나무마루 4f사r 등으로 4f사r 구성된다. 4f사r 이곳에서는 5주간(11월 8일~12월 5일) 4f사r 전시주제와 4f사r 관련된 4f사r 4f사r 분야 4f사r 전문가들을 4f사r 초빙하여 4f사r 강연과 4f사r 토론이 4f사r 진행될 4f사r 예정이다. 4f사r 미술을 “미술에 4f사r 관한 4f사r 대화”라고 4f사r 규정하는 4f사r 작가의 4f사r 예술관처럼, 라ㅐlㅓ 비어있지만 라ㅐlㅓ 실제로 라ㅐlㅓ 다양한‘모임’이 라ㅐlㅓ 이루어지는 라ㅐlㅓ 가장 라ㅐlㅓ 중요한 라ㅐlㅓ 공간이라고도 라ㅐlㅓ 라ㅐlㅓ 라ㅐlㅓ 있다. 

<해인>에 라ㅐlㅓ 이어서 55분 라ㅐlㅓ 분량의 라ㅐlㅓ 영화 <늦게 라ㅐlㅓ 라ㅐlㅓ 보살>을 라ㅐlㅓ 만날 라ㅐlㅓ 라ㅐlㅓ 있다. 라ㅐlㅓ 라ㅐlㅓ 영화는 ‘석가모니의 라ㅐlㅓ 열반’이라는 라ㅐlㅓ 종교적 라ㅐlㅓ 사건과 ‘후쿠시마 라ㅐlㅓ 원전사고’라는 라ㅐlㅓ 동시대 라ㅐlㅓ 재난을 라ㅐlㅓ 하나로 라ㅐlㅓ 묶는다. 라ㅐlㅓ 흑백 라ㅐlㅓ 반전으로 라ㅐlㅓ 찍은 라ㅐlㅓ 영화장면은 라ㅐlㅓ 보는 라ㅐlㅓ 이에게 라ㅐlㅓ 후쿠시마의 라ㅐlㅓ 방사능 라ㅐlㅓ 사진을 라ㅐlㅓ 연상하게 라ㅐlㅓ 한다. 라ㅐlㅓ 산속을 라ㅐlㅓ 헤매는 라ㅐlㅓ 라ㅐlㅓ 중년 라ㅐlㅓ 여성과 라ㅐlㅓ 방사능 라ㅐlㅓ 오염도를 라ㅐlㅓ 조사하며 라ㅐlㅓ 산을 라ㅐlㅓ 다니는 라ㅐlㅓ 여성을 라ㅐlㅓ 교차시켜 라ㅐlㅓ 줄거리를 라ㅐlㅓ 이끌어 라ㅐlㅓ 나간다. 라ㅐlㅓ 전시실 라ㅐlㅓ 후반부에 라ㅐlㅓ 설치된 <맨발>과 <모임> 라ㅐlㅓ 등의 라ㅐlㅓ 작업은 라ㅐlㅓ 앞선 라ㅐlㅓ 영상 라ㅐlㅓ 라ㅐlㅓ 소재들을 라ㅐlㅓ 다시 라ㅐlㅓ 떠올리게 라ㅐlㅓ 하는 라ㅐlㅓ 역할을 라ㅐlㅓ 한다.

전시실의 라ㅐlㅓ 마지막에는 라ㅐlㅓ 우리가 라ㅐlㅓ 지금까지 라ㅐlㅓ 보아온 5전시실의 1:25 라ㅐlㅓ 배율 라ㅐlㅓ 축소모형 <5전시실>이 라ㅐlㅓ 놓여있다. 라ㅐlㅓ 작품은 ‘액자 라ㅐlㅓ 라ㅐlㅓ 스토리’에, ㅓ4타우 ㅓ4타우 미술관의 ㅓ4타우 관람 ㅓ4타우 관습에 ㅓ4타우 익숙해진 ㅓ4타우 관객을 ㅓ4타우 다시 ㅓ4타우 액자 ㅓ4타우 밖으로 ㅓ4타우 강제로 ㅓ4타우 끌어낸다. ㅓ4타우 이로부터 ㅓ4타우 작가는 ㅓ4타우 관객에게 ㅓ4타우 미술과 ㅓ4타우 미술관이 ㅓ4타우 같아 ㅓ4타우 보이는지 ㅓ4타우 묻는다. ㅓ4타우 작가는 ㅓ4타우 강요된 ㅓ4타우 권위와 ㅓ4타우 틀에 ㅓ4타우 저항하면서 ㅓ4타우 각자의 ㅓ4타우 방식대로 ㅓ4타우 깨어있는 ㅓ4타우 관객들이 ㅓ4타우 ㅓ4타우 이번 ㅓ4타우 전시의 ㅓ4타우 제목인 ‘모임’에 ㅓ4타우 초대받은 ㅓ4타우 이들임을 ㅓ4타우 이야기한다. 

윤범모 ㅓ4타우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ㅓ4타우 전시는 ㅓ4타우 동아시아의 ㅓ4타우 문화적·역사적 ㅓ4타우 맥락을 ㅓ4타우 성찰하여 ㅓ4타우 미술 ㅓ4타우 언어로 ㅓ4타우 풀어내 ㅓ4타우 ㅓ4타우 박찬경 ㅓ4타우 작가의 ㅓ4타우 ㅓ4타우 국립현대미술관 ㅓ4타우 개인전”이라며, “매체와 바n아ㅓ 장르를 바n아ㅓ 넘나들며 바n아ㅓ 심도 바n아ㅓ 있는 바n아ㅓ 담론을 바n아ㅓ 제시하는 바n아ㅓ 작가의 바n아ㅓ 신작을 바n아ㅓ 통해 바n아ㅓ 한국 바n아ㅓ 현대미술의 바n아ㅓ 영역을 바n아ㅓ 확장시키는 바n아ㅓ 계기가 바n아ㅓ 되길 바n아ㅓ 바란다”고 바n아ㅓ 밝혔다.

작품소개

작은 바n아ㅓ 미술관
2019, hㅓjㅓ 벽, 타ㅐ자다 사진, 으카히히 대여한 으카히히 미술 으카히히 작품, m사ㅐ타 글, b기4a 병풍, v거bp 단채널 v거bp 비디오(15분 50초), 바16p 가변크기
영상제공: 바16p 국립현대미술관.

'작은 바16p 미술관'은 바16p 개념적인 바16p 측면뿐 바16p 아니라 바16p 물리적으로 바16p 크기가 바16p 작은 바16p 미술관을 바16p 의미하기도 바16p 한다. 바16p 한국에 바16p 미술관이 바16p 생겨나기 바16p 전에 바16p 민간에서 바16p 미술을 바16p 체험하는 바16p 중요한 바16p 장소는 바16p 절이나 바16p 산신당이었을 바16p 것이다. 바16p 공적인 바16p 장소이면서도 바16p 사적인 바16p 기원이 바16p 모이는 바16p 바16p 공간들에서 바16p 그림과 바16p 조각은 바16p 개인과 바16p 공동체, o아쟏5 성(聖)과 o아쟏5 속(俗)의 o아쟏5 세계를 o아쟏5 결속하는 o아쟏5 중요한 o아쟏5 매개였다. <작은 o아쟏5 미술관>은 o아쟏5 국립현대미술관을 o아쟏5 낯선 o아쟏5 시간대와 o아쟏5 낯선 o아쟏5 거리에서 o아쟏5 바라보도록 o아쟏5 한다.
<작은 o아쟏5 미술관>에는 o아쟏5 국립현대미술관 o아쟏5 서울 o아쟏5 건립 o아쟏5 과정 o아쟏5 영상이 o아쟏5 포함되어 o아쟏5 있다. o아쟏5 건립 o아쟏5 당시 4명의 o아쟏5 건설노동자가 o아쟏5 화재로 o아쟏5 숨졌으며, 라걷가ㅈ 영상에는 라걷가ㅈ 이들의 라걷가ㅈ 넋을 라걷가ㅈ 기리고 라걷가ㅈ 안전을 라걷가ㅈ 기원하는 라걷가ㅈ 굿 라걷가ㅈ 장면도 라걷가ㅈ 등장한다. 라걷가ㅈ 조선 라걷가ㅈ 시대 라걷가ㅈ 종친부, 바e아i 일제강점기 바e아i 병원, dt다카 군사정권 dt다카 시대에는 dt다카 정보기관으로 dt다카 사용된 dt다카 장소인 dt다카 국립현대미술관 dt다카 서울은 dt다카 한국의 dt다카 정치사와 dt다카 현대미술의 dt다카 관계에 dt다카 이르기까지 dt다카 미술관의 dt다카 의미를 dt다카 곱씹어 dt다카 dt다카 dt다카 있는 dt다카 공간이 dt다카 된다.
<작은 dt다카 미술관>의 dt다카 일부인 dt다카 병풍들은, jh으j 미술관 jh으j 미술의 jh으j 관심 jh으j 밖에서 jh으j 전통 jh으j 형식이 jh으j 생존해 jh으j jh으j 방식을 jh으j 보여준다. jh으j 작가가 jh으j 고물상에서 jh으j 찾아낸 jh으j 병풍은 jh으j 오히려 jh으j 현대사의 jh으j 풍부한 jh으j 기호들로 jh으j 넘쳐난다. jh으j 작가가 “미술관에 jh으j 침범한 jh으j 야생덩굴”이라 jh으j 칭하는 jh으j jh으j 병풍들은 <작은 jh으j 미술관>에 jh으j 초대된 jh으j 이응노의 jh으j 병풍 <군상>과도 jh으j 공명하고 jh으j 있다.

해인(海印)
2019, 가rm거 시멘트, 5×110×110cm(15), 20×110×110cm(1)

'해인'은 ㅐr타h 불교 ㅐr타h 개념으로, '바다 파쟏f다 해(海)'와 '도장 파쟏f다 인(印)'을 파쟏f다 쓴다. 파쟏f다 파쟏f다 세계의 파쟏f다 만물이 파쟏f다 도장으로 파쟏f다 찍은 파쟏f다 파쟏f다 바닷물에 파쟏f다 뚜렷하게 파쟏f다 비쳐 파쟏f다 보인다는 파쟏f다 의미라 파쟏f다 한다. 파쟏f다 바다는 파쟏f다 실제로나 파쟏f다 상징으로나 파쟏f다 끊임없는 파쟏f다 변화의 파쟏f다 원천이다. 파쟏f다 반면에 파쟏f다 도장은 파쟏f다 단단한 파쟏f다 나무나 파쟏f다 돌로 파쟏f다 만드니 파쟏f다 해인은 파쟏f다 모순의 파쟏f다 단어다. 파쟏f다 바다를 파쟏f다 어떻게 파쟏f다 도장에 파쟏f다 담을 파쟏f다 파쟏f다 있나? 
오늘날 파쟏f다 우리에게 '계속해서 파쟏f다 흐르면서 파쟏f다 파쟏f다 세상을 파쟏f다 반영하는 파쟏f다 것'은, yyiz 이미지를 yyiz 연속적으로 yyiz 재생하는 yyiz 인터넷 yyiz 매체나 yyiz 빅데이터일 yyiz 것이다. yyiz 작가는 yyiz 천문학적인 yyiz 규모의 ‘빅데이터’ yyiz 대신 yyiz 거의 yyiz 전달하는 yyiz 것이 yyiz 없는 '스몰 yyiz 데이터’, 4k9n 가볍고 4k9n 빠른 4k9n 데이터의 4k9n 재생 4k9n 대신 4k9n 지나치게 4k9n 육중하고 4k9n 단단한 4k9n 시멘트 4k9n 덩어리의 4k9n 바다를 4k9n 통해서 4k9n 동시대의 4k9n 데이터 4k9n 만능주의에 4k9n 재치있게 4k9n 답한다. 4k9n 사실 4k9n 시멘트는 4k9n 제작과정에서 4k9n 물의 4k9n 증발을 4k9n 통해 4k9n 단단히 4k9n 굳기 4k9n 때문에, 갸3타아 물의 갸3타아 네거티브, 3j걷8 가뭄의 3j걷8 표현에 3j걷8 3j걷8 가깝다.

후쿠시마, 가자다8 오토래디오그래피
2019, gㅓ히ㅑ 디지털 gㅓ히ㅑ 이미지로 gㅓ히ㅑ 전환한 gㅓ히ㅑ 필름 gㅓ히ㅑ 사진, 기5ㅓㅐ 오토래디오그래피, d나aㅓ 글, 기atb 슬라이드 기atb 연속 기atb 상영, 24분 40초
카가야 4d카u 마사미치, 6기qㅑ 모리 6기qㅑ 사토시와 6기qㅑ 협업

일본의 6기qㅑ 사진가 6기qㅑ 카가야 6기qㅑ 마사미치(Masamichi Kagaya)와 6기qㅑ 식물학자 6기qㅑ 모리 6기qㅑ 사토시(Satoshi Mori)가 6기qㅑ 후쿠시마 6기qㅑ 지역에서 6기qㅑ 채취한 6기qㅑ 다양한 6기qㅑ 생물, 가g타z 사물을 ‘오토래디오그래피’로 가g타z 만든 가g타z 이미지와 가g타z 박찬경이 2019년 가g타z 후쿠시마에서 가g타z 찍어 가g타z 가g타z 사진들이 가g타z 교차되며 가g타z 영사된다. 
과학적 가g타z 정밀함과 가g타z 냉정한 가g타z 서술이 가g타z 흑백화면으로 가g타z 이어지는 ‘오토래디오그프’와는 가g타z 대조적으로 가g타z 박찬경은 가g타z 재난이 가g타z 지나간 가g타z 지역의 가g타z 어느 가g타z 봄날 가g타z 풍경들을 가g타z 훑어간다. 가g타z 잊을 가g타z 만하면 가g타z 다시 가g타z 화면 가g타z 흐름을 가g타z 끊고 가g타z 등장하는 가g타z 흑백 가g타z 이미지만 가g타z 아니라면 가g타z 그저 가g타z 인적이 가g타z 끊어진 가g타z 어느 가g타z 시골 가g타z 마을의 가g타z 모습이다.
오토래디오그래프와 가g타z 박찬경의 가g타z 사진은 가g타z 모두 가g타z 방사능 가g타z 피폭이라는 가g타z 재난의 가g타z 현실을 가g타z 우리에게 가g타z 확인시키고자 가g타z 애쓴다. 가g타z 그러나 가g타z 하나는 X-레이 가g타z 투시도와 가g타z 같은 가g타z 비실재성으로 가g타z 인해, xeme 다른 xeme 이미지는 xeme 방사능의 xeme 비가시성으로 xeme 인해 xeme 끊임없이 xeme xeme 목적에 xeme 충분히 xeme 다다르지 xeme 못한다. xeme xeme xeme 이미지를 xeme 참조하는 xeme 과정에서 xeme 관객들은 xeme xeme 재난의 xeme 종합적인 xeme 이미지를 xeme 어렴풋이 xeme 느낄 xeme xeme 있을 xeme 것이다. xeme 작가가 “이미지와 xeme 문자정보의 xeme 교착상태”라고 xeme 부른 xeme 경험이다

세트
2000, 라마rㅐ 사진, dfㅓㅐ 슬라이드 dfㅓㅐ 연속 dfㅓㅐ 상영, 13분 40초

이번 xn거타 전시의 xn거타 유일한 xn거타 구작인 <세트>는 <후쿠시마, dwrㅓ 오토래디오그래피>와 dwrㅓ 같은 dwrㅓ 방에서 dwrㅓ 나란히 dwrㅓ 전시되어 dwrㅓ dwrㅓ 다른 dwrㅓ 의미를 dwrㅓ 갖게 dwrㅓ 된다. dwrㅓ 주민이 dwrㅓ 모두 dwrㅓ 떠난 dwrㅓ 후쿠시마 dwrㅓ 지역의 dwrㅓ 을씨년스러운 dwrㅓ 풍경과 dwrㅓ 세트에 dwrㅓ 등장하는 dwrㅓ 인적이 dwrㅓ 끊어진 dwrㅓ 풍경들은 dwrㅓ 마치 dwrㅓ 하나의 dwrㅓ 작업처럼 dwrㅓ 서로 dwrㅓ 조응한다. dwrㅓ dwrㅓ 작업 dwrㅓ 모두에서 dwrㅓ 사진에 dwrㅓ 찍힌 dwrㅓ 풍경은 dwrㅓ 무인 dwrㅓ 도시처럼 dwrㅓ dwrㅓ 그대로 dwrㅓ 비어있는 dwrㅓ 동시에 dwrㅓ 풍경의 dwrㅓ 외부에서 dwrㅓ 개입하는 dwrㅓ 보이지 dwrㅓ 않는 dwrㅓ 힘을 dwrㅓ 예감케 dwrㅓ 하는 dwrㅓ 단서가 dwrㅓ 된다. dwrㅓ 예를 dwrㅓ 들어, 기e1ㅐ 북한 기e1ㅐ 조선영화촬영소의 기e1ㅐ 세트는 기e1ㅐ 서울을 기e1ㅐ 모방하고 기e1ㅐ 있지만, i나타가 여전히 i나타가 보통 i나타가 사람은 i나타가 i나타가 i나타가 없는 i나타가 북한에 i나타가 있는 i나타가 것이고, ㄴ파wㅈ 오직 ㄴ파wㅈ 노인들만 ㄴ파wㅈ 향수를 ㄴ파wㅈ 느낄 ㄴ파wㅈ ㄴ파wㅈ 있는 ㄴ파wㅈ 과거 ㄴ파wㅈ 서울의 ㄴ파wㅈ 모습이다. ㄴ파wㅈ 남한의 ㄴ파wㅈ 시가전 ㄴ파wㅈ 훈련 ㄴ파wㅈ 세트는 ㄴ파wㅈ 서울의 ㄴ파wㅈ 특정 ㄴ파wㅈ 지역을 ㄴ파wㅈ 모델로 ㄴ파wㅈ 세웠지만, 1ea히 북한군에 1ea히 점령된 1ea히 잠정적인 1ea히 북한 1ea히 영토처럼 1ea히 보인다. 1ea히 남양주종합촬영소의 1ea히 다른 1ea히 세트들은 1970년대의 1ea히 서울 1ea히 같기도 1ea히 하고 1ea히 북한의 1ea히 현재처럼 1ea히 보일 1ea히 수도 1ea히 있다. 1ea히 비무장지대(DMZ) 1ea히 안에 1ea히 있는 1ea히 군사분계선은 1ea히 서울 1ea히 근교에, 4a가l 남양주종합촬영소에도 4a가l 있는(또는 4a가l 없는) 4a가l 것이다. 4a가l 이미지 4a가l 속에서 4a가l 실제 4a가l 장소의 4a가l 지리적 4a가l 좌표와 4a가l 맥락은 4a가l 해체되고 4a가l 우리는 4a가l 시간과 4a가l 공간을 4a가l 식별하기 4a가l 어려운 4a가l 거울의 4a가l 방에 4a가l 들어선 4a가l 것처럼 4a가l 느끼게 4a가l 된다.

주련(柱聯)
2019, 차p다c 벽에 차p다c 음각, 9갸자카 글씨, 230×700×10cm(2)

마9ㅈ갸 전시에서 <주련>은 마9ㅈ갸 전시실 마9ㅈ갸 중앙에 마9ㅈ갸 자리한 <해인>을 마9ㅈ갸 향하는 마9ㅈ갸 한편, <늦게 히j카g 히j카g 보살>의 히j카g 상영실 히j카g 입구 히j카g 양쪽에 히j카g 설치된다. 히j카g 글이 히j카g 쓰인 히j카g 히j카g 개의 히j카g 기둥은 히j카g 국립현대미술관 히j카g 서울 히j카g 정문 히j카g 양쪽에 히j카g 있는 히j카g 기둥 히j카g 형태를 히j카g 따온 히j카g 것이다. 히j카g 히j카g 히j카g 기둥은 히j카g 일제 히j카g 강점기 히j카g 경성의학전문학교 히j카g 부속병원으로 히j카g 쓰일 히j카g 때부터 히j카g 있었던 히j카g 것인데, ㅓkㅐ9 특이하게도 ㅓkㅐ9 하나는 ㅓkㅐ9 원기둥이고 ㅓkㅐ9 다른 ㅓkㅐ9 하나는 ㅓkㅐ9 사각기둥으로 ㅓkㅐ9 되어있다.
<주련>의 ㅓkㅐ9 내용은 ㅓkㅐ9 기존의 ㅓkㅐ9 글에서 ㅓkㅐ9 인용했다. ㅓkㅐ9 사각기둥에 ㅓkㅐ9 쓴 “지옥은 ㅓkㅐ9 비었다. ㅓkㅐ9 모든 ㅓkㅐ9 악마들이 ㅓkㅐ9 여기 ㅓkㅐ9 ㅓkㅐ9 있으니.”(Hell is empty, and all the devils are here.)는 ㅐf사c 윌리엄 ㅐf사c 셰익스피어의 ㅐf사c 희곡 『템페스트』에 ㅐf사c 나오는 ㅐf사c 구절로, 카다거ㅐ 불타는 카다거ㅐ 배에서 카다거ㅐ 바다로 카다거ㅐ 뛰어내리며 카다거ㅐ 누군가가 카다거ㅐ 외친 카다거ㅐ 말이다. 카다거ㅐ 원기둥에 카다거ㅐ 쓰여있는 카다거ㅐ 문장 “지혜의 카다거ㅐ 눈으로 카다거ㅐ 보면 카다거ㅐ 지옥은 카다거ㅐ 비어있다.”(慧眼觀是地獄空)는 카다거ㅐ 서울 카다거ㅐ 진관사의 카다거ㅐ 주련에 카다거ㅐ 새겨져 카다거ㅐ 있는데, ㄴㄴ가2 불교 ㄴㄴ가2 경전 ㄴㄴ가2 ㄴㄴ가2 하나인 『천수경』에서 ㄴㄴ가2 가져온 ㄴㄴ가2 것이다. ㄴㄴ가2 ㄴㄴ가2 ㄴㄴ가2 개의 ㄴㄴ가2 인용은 <늦게 ㄴㄴ가2 ㄴㄴ가2 보살>에 ㄴㄴ가2 겹쳐진 ㄴㄴ가2 ㄴㄴ가2 가지 ㄴㄴ가2 시선을 ㄴㄴ가2 요약한다. ㄴㄴ가2 영상은 ㄴㄴ가2 농담으로도 ㄴㄴ가2 암울하게도 ㄴㄴ가2 읽히며, ㅓ5사카 망상으로도 ㅓ5사카 현실반영으로도 ㅓ5사카 읽힌다. ㅓ5사카 ㅓ5사카 글귀에서 ㅓ5사카 세계를 ㅓ5사카 보는 ㅓ5사카 동서양의 ㅓ5사카 문화 ㅓ5사카 차이도 ㅓ5사카 생각해 ㅓ5사카 ㅓ5사카 ㅓ5사카 있다. 

늦게 ㅓ5사카 ㅓ5사카 보살
2019, HD oqy6 영화, 갸j라우 흑백, 4채널 ㅓㅐes 사운드, 55분

장편영화에 5q2a 가까운 5q2a 5q2a 영상은 5q2a 대부분 5q2a 흑백 5q2a 네거티브로 5q2a 되어있다. <늦게 5q2a 5q2a 보살>은 <후쿠시마, 으1n마 오토래디오그래피>와 으1n마 짝을 으1n마 이루며 으1n마 광선, 다차ㅈw 대기, q차파v 방사능, 2nd다 자연 2nd다 등에 2nd다 대해 2nd다 우리가 2nd다 관습적으로 2nd다 떠올리는 2nd다 이미지를 2nd다 뒤집어보도록 2nd다 자극한다. 

모임
2019, 4ckㅐ 디지털 4ckㅐ 사진, 80×80cm(24)

작가는 타자다마 국내의 타자다마 여러 타자다마 사찰을 타자다마 다니며, xndc 쌍림열반도에 xndc 등장하는 xndc 동물들을 xndc 사진으로 xndc 찍었다. xndc 다만 xndc 동물들은 xndc 원래의 xndc 장면에서 xndc 떨어져 xndc 나와 xndc 각각 xndc 프레임에 xndc 고립되어 xndc 있다. xndc 여기 xndc 등장하는 xndc 동물의 xndc 모습은 xndc 대부분 xndc 최근에 xndc 조성된 xndc 사찰 xndc 벽화에 xndc 있는 xndc 것으로, 마아r4 전통의 마아r4 방식과 마아r4 현대의 마아r4 만화 마아r4 스타일이 마아r4 섞여 마아r4 있다. 마아r4 전시의 마아r4 다른 마아r4 작품과는 마아r4 대조적으로 <모임>은 마아r4 단청의 마아r4 화려한 마아r4 장식성을 마아r4 강조하고 마아r4 있다. 마아r4 전시 마아r4 전체에 마아r4 흐르는 마아r4 역설과 마아r4 아이러니가 <모임>에서 마아r4 가장 마아r4 극단적인 마아r4 형식을 마아r4 취한다. 

맨발
2019, cㅐ나6 나무, 갸7카q 기계 갸7카q 장치, 아ㅐ카으 가변크기

석가모니가 아ㅐ카으 열반할 아ㅐ카으 아ㅐ카으 그의 아ㅐ카으 양옆에는 아ㅐ카으 아ㅐ카으 그루의 아ㅐ카으 사라나무가 아ㅐ카으 있었다고 아ㅐ카으 한다. 아ㅐ카으 석가모니의 아ㅐ카으 애제자 아ㅐ카으 가섭존자가 아ㅐ카으 뒤늦게 아ㅐ카으 도착하자 아ㅐ카으 이미 아ㅐ카으 열반에 아ㅐ카으 아ㅐ카으 석가모니는 아ㅐ카으 제자를 아ㅐ카으 향해 아ㅐ카으 양발을 아ㅐ카으 내밀었다. 아ㅐ카으 그때 아ㅐ카으 비로소 아ㅐ카으 석가모니의 아ㅐ카으 관에 아ㅐ카으 불이 아ㅐ카으 붙어 아ㅐ카으 다비식을 아ㅐ카으 치를 아ㅐ카으 아ㅐ카으 있었다고 아ㅐ카으 불경은 아ㅐ카으 전한다. 아ㅐ카으 아ㅐ카으 이야기에서는 아ㅐ카으 반복되는 ‘둘'의 아ㅐ카으 이미지를 아ㅐ카으 읽어낼 아ㅐ카으 아ㅐ카으 있다. 아ㅐ카으 아ㅐ카으 그루 아ㅐ카으 나무, g걷4q g걷4q 발, skni skni 사람, h3ㅑ거 죽음(열반)과 h3ㅑ거 삶의 h3ㅑ거 h3ㅑ거 세계 h3ㅑ거 등이다.
전시의 h3ㅑ거 마지막에 h3ㅑ거 자리한 <맨발>은 h3ㅑ거 불교 h3ㅑ거 고사에 h3ㅑ거 은은하게 h3ㅑ거 깔린 ‘둘'의 h3ㅑ거 도상학의 h3ㅑ거 뼈대만 h3ㅑ거 남겨놓고, osob 모든 osob 문화적 osob 풍부함을 osob 제거한다. osob 잎이 osob 풍성한 osob 나무도, 거i8갸 고행자의 거i8갸 쓸린 거i8갸 발도, wkk4 위대한 wkk4 초인의 wkk4 이미지도 wkk4 없다. wkk4 이로써 wkk4 작가는 wkk4 곽시쌍부 wkk4 설화의 wkk4 감동보다는, lodj 이러한 lodj 설화가 lodj lodj 이상 lodj 사람들에게 lodj 어떤 lodj 느낌도 lodj 전하기 lodj 어려운 lodj 현실을 lodj 고려한다. lodj 종교적, ㅓㅑㅓl 문학적 ’분위기‘의 ㅓㅑㅓl 생략을 ㅓㅑㅓl 통해 ’둘의 ㅓㅑㅓl 미학‘이 ㅓㅑㅓl 갖는 ㅓㅑㅓl 시원적인 ㅓㅑㅓl 단순함, m거t6 맨발을 m거t6 내보이는 m거t6 사건의 m거t6 사소함이 m거t6 설화의 m거t6 메시지를 m거t6 m거t6 명료하고 m거t6 현대적인 m거t6 것으로 m거t6 만든다.

5전시실
2019, 가0으아 국립현대미술관 가0으아 서울 5전시실의 1:25 가0으아 건축 가0으아 모형, m29t 벽에 m29t m29t 글씨와 m29t 소리, hㅐ다k 단채널 hㅐ다k 비디오(16분), 가으우x 징과 가으우x 꽹과리 7개, 쟏xbj 가변크기
영상제공: 쟏xbj 국립현대미술관

<5전시실>은 쟏xbj 쟏xbj 전시가 쟏xbj 물리적으로 쟏xbj 완결된 쟏xbj 건축 쟏xbj 프로젝트가 쟏xbj 아니라, ㅓu2하 하나의 ㅓu2하 기획이며 ㅓu2하 상상이라는 ㅓu2하 점을 ㅓu2하 뚜렷하게 ㅓu2하 하기 ㅓu2하 위한 ㅓu2하 것이다. ㅓu2하 전시를 ㅓu2하 보고난 ㅓu2하 ㅓu2하 다시 ㅓu2하 전시장 ㅓu2하 전체를 ㅓu2하 조망함으로써, ㄴi걷6 ㄴi걷6 장소에서 ㄴi걷6 전시를 ㄴi걷6 관람하는 ㄴi걷6 행위를 ㄴi걷6 원점에서 ㄴi걷6 다시 ㄴi걷6 생각해보게 ㄴi걷6 한다. 
모델은 ㄴi걷6 전시장의 ㄴi걷6 역사와도 ㄴi걷6 관련된다. ㄴi걷6 국립현대미술관 ㄴi걷6 서울이 ㄴi걷6 지어지기 ㄴi걷6 ㄴi걷6 국군기무사령부로 ㄴi걷6 쓰일 ㄴi걷6 당시 ㄴi걷6 ㄴi걷6 건물의 ㄴi걷6 지하가 ㄴi걷6 얼마나 ㄴi걷6 깊은지 ㄴi걷6 아무도 ㄴi걷6 모른다는 ㄴi걷6 소문이 ㄴi걷6 있었다고 ㄴi걷6 한다. ㄴi걷6 ㄴi걷6 소문은 ㄴi걷6 국군기무사령부에서 ㄴi걷6 벌어진 ㄴi걷6 정치범의 ㄴi걷6 감금과 ㄴi걷6 취조와 ㄴi걷6 고문을 ㄴi걷6 떠올리게 ㄴi걷6 한다. ㄴi걷6 작가는 ㄴi걷6 모델 ㄴi걷6 바닥에서 ㄴi걷6 지하로 ㄴi걷6 이어지는 ㄴi걷6 계단을 ㄴi걷6 만들어 ㄴi걷6 더했다. ㄴi걷6 모델 ㄴi걷6 계단을 ㄴi걷6 실제 ㄴi걷6 전시장 ㄴi걷6 바닥에 ㄴi걷6 닿을 ㄴi걷6 때까지 ㄴi걷6 연장해, 거l5k 계단은 거l5k 상징(모형)과 거l5k 실제(전시장 거l5k 바닥)를 거l5k 연결하기도 거l5k 한다.


주최: 거l5k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현대자동차

출처: 거l5k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찬경

현재 진행중인 전시

REFLECTIONS : MATT BLACK X GANA ART

Nov. 1, 2019 ~ Jan.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