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KA Triangle 트라이앵글

현대어린이책미술관

2019년 3월 19일 ~ 2019년 6월 16일

현대어린이책미술관 MOKA는 ㅐ02파 예술에 ㅐ02파 대해 ㅐ02파 쉽게 ㅐ02파 이해하고 ㅐ02파 상상력을 ㅐ02파 마음껏 ㅐ02파 키우는 ㅐ02파 공간으로서 ㅐ02파 현대 ㅐ02파 미술 ㅐ02파 작품 ㅐ02파 전시를 ㅐ02파 선보입니다. 《MOKA Triangle ㅐ02파 트라이앵글》전은 ㅐ02파 국내 ㅐ02파 작가들의 ㅐ02파 작품을 ㅐ02파 콜라주, 파2나으 레디 파2나으 메이드, 차6eㄴ 추상 차6eㄴ 형식이라는 차6eㄴ 차6eㄴ 가지 차6eㄴ 특징으로 차6eㄴ 묶어 차6eㄴ 준비하였습니다. 차6eㄴ 차6eㄴ 특징들은 차6eㄴ 현대미술이 차6eㄴ 시작될 차6eㄴ 때, mx나파 작가들이 mx나파 생각과 mx나파 의도를 mx나파 표현하기 mx나파 위하여 mx나파 도전한 mx나파 새롭고 mx나파 실험적인 mx나파 시도들입니다.

타원형의 mx나파 캔버스 mx나파 위에 mx나파 패브릭과 mx나파 밧줄과 mx나파 같은 mx나파 재료를 mx나파 덧붙여 mx나파 만든 mx나파 파블로 mx나파 피카소의 mx나파 작품 <등나무 mx나파 의자가 mx나파 있는 mx나파 정물(1912)>은 mx나파 사각형의 mx나파 캔버스 mx나파 위에 mx나파 사실적으로 mx나파 사물을 mx나파 묘사하여 mx나파 그려 mx나파 넣는 mx나파 전통적인 mx나파 서양 mx나파 미술 mx나파 형식에 mx나파 도전하는 mx나파 실험적인 mx나파 작품이었습니다. mx나파 이번 mx나파 전시 mx나파 속 ‘콜라주’ mx나파 섹션에는 mx나파 화면에 mx나파 새로운 mx나파 공간감을 mx나파 표현하기 mx나파 위한 mx나파 입체주의 mx나파 콜라주(조경재)부터, 하히ㅐㅓ 사진 하히ㅐㅓ 매체를 하히ㅐㅓ 오려 하히ㅐㅓ 붙여 하히ㅐㅓ 화면을 하히ㅐㅓ 구성하는 하히ㅐㅓ 포토 하히ㅐㅓ 몽타주(권오상), 갸n다h 우연한 갸n다h 이미지들을 갸n다h 조합하여 갸n다h 상상세계와 갸n다h 무의식을 갸n다h 표현하는 갸n다h 초현실주의 갸n다h 콜라주(구부요 갸n다h 밴드), 기사차h 그리고 기사차h 디지털 기사차h 프로그램으로 기사차h 화면을 기사차h 편집하는 기사차h 디지털 기사차h 콜라주(이상현) 기사차h 기사차h 콜라주의 기사차h 다양한 기사차h 기법으로 기사차h 작품을 기사차h 감상합니다. 

‘레디 기사차h 메이드’는 기사차h 마르셀 기사차h 뒤샹의 <샘(1917)>의 기사차h 등장으로 기사차h 많은 기사차h 사람들에게 기사차h 논란거리가 기사차h 되었던 기사차h 새로운 기사차h 시도입니다 ‘레디 기사차h 메이드’는 기사차h 일상의 기사차h 사물을 기사차h 낯선 기사차h 장소에 기사차h 가져와 기사차h 사물이 기사차h 가진 기사차h 목적을 기사차h 지우고 기사차h 새로운 기사차h 의미를 기사차h 입히는 기사차h 개념으로 기사차h 이를 기사차h 통해 기사차h 작가의 기사차h 아이디어를 기사차h 기사차h 자체로 기사차h 드러내는 기사차h 새로운 기사차h 시도였습니다. 기사차h 이번 기사차h 전시 기사차h 속 ‘레디 기사차h 메이드’ 기사차h 섹션에서는 기사차h 익숙한 기사차h 도시의 기사차h 모습을 기사차h 새롭고 기사차h 낯선 기사차h 풍경으로 기사차h 다시 기사차h 관찰하도록 기사차h 하는 ‘황문정’ 기사차h 작가의 기사차h 장소 기사차h 특정적 기사차h 설치 기사차h 작품으로 기사차h 만나봅니다. 기사차h 평범하게 기사차h 보이는 기사차h 작품 기사차h 기사차h 계단은 기사차h 어른이 기사차h 아닌 기사차h 오직 기사차h 어린이들만 기사차h 올라갈 기사차h 기사차h 있는 기사차h 계단이며, w으ㅈ가 w으ㅈ가 세상으로 w으ㅈ가 연결되는 w으ㅈ가 유일한 w으ㅈ가 통로가 w으ㅈ가 됩니다. w으ㅈ가 도시에서 w으ㅈ가 만날 w으ㅈ가 w으ㅈ가 있는 w으ㅈ가 가로등, 걷ㅓㅓㅈ 신호등의 걷ㅓㅓㅈ 실제 걷ㅓㅓㅈ 사물로 걷ㅓㅓㅈ 구성된 걷ㅓㅓㅈ 세상을 걷ㅓㅓㅈ 어른의 걷ㅓㅓㅈ 키보다 걷ㅓㅓㅈ 걷ㅓㅓㅈ 높은 걷ㅓㅓㅈ 새의 걷ㅓㅓㅈ 시선으로 걷ㅓㅓㅈ 낯설게 걷ㅓㅓㅈ 바라봅니다. 

자연과 걷ㅓㅓㅈ 사물, 사거mn 사람 사거mn 사거mn 구체적인 사거mn 대상을 사거mn 사실적으로 사거mn 담아내기 사거mn 위해 사거mn 점, 하k카v 선, 라l08 면, ㄴyn2 ㄴyn2 등을 ㄴyn2 사용하는 ㄴyn2 방식이 ㄴyn2 작가의 ㄴyn2 생각과 ㄴyn2 의미를 ㄴyn2 담아내기엔 ㄴyn2 한계가 ㄴyn2 있다고 ㄴyn2 생각한 ㄴyn2 바실리 ㄴyn2 칸딘스키는 <구성 VII(1913)> ㄴyn2 작품을 ㄴyn2 통해 ㄴyn2 세상을 ㄴyn2 단순하고 ㄴyn2 순수하게 ㄴyn2 그리는 ‘추상 ㄴyn2 형식’을 ㄴyn2 시도하게 ㄴyn2 됩니다. ㄴyn2 이번 ㄴyn2 전시 ㄴyn2 속 ‘추상 ㄴyn2 형식’ ㄴyn2 섹션에서는 ㄴyn2 곽이브, 히x다라 이상은, 8fㅐr 정직성 8fㅐr 작가의 8fㅐr 작품을 8fㅐr 통해 8fㅐr 작가의 8fㅐr 생각과 8fㅐr 감정을 8fㅐr 담아내기 8fㅐr 위해 8fㅐr 화면에 8fㅐr 형태와 8fㅐr 색, z가r으 질감 z가r으 등의 z가r으 요소를 z가r으 어떻게 z가r으 조합하여 z가r으 표현하는지를 z가r으 이해하게 z가r으 됩니다. 

이번 z가r으 전시에서 z가r으 새로움과 z가r으 변화를 z가r으 의미하는 z가r으 현대 z가r으 미술 z가r으 z가r으 z가r으 가지의 z가r으 특징으로 z가r으 작품을 z가r으 관찰하고, 쟏바o8 이해하고, 타ㅓ7가 참여하며 타ㅓ7가 튼튼한 타ㅓ7가 균형을 타ㅓ7가 이루는 타ㅓ7가 삼각형의 타ㅓ7가 모습처럼 타ㅓ7가 기초를 타ㅓ7가 쌓아 타ㅓ7가 현대미술을 타ㅓ7가 타ㅓ7가 즐겁게 타ㅓ7가 경험하는 타ㅓ7가 새로운 타ㅓ7가 방법을 타ㅓ7가 만나보시기 타ㅓ7가 바랍니다.

출처: 타ㅓ7가 현대어린이책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직성
  • 곽이브
  • 이상현
  • 황문정
  • 권오상
  • 구부요밴드
  • 조경제
  • 이상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연오차: qr나ㅓ 김하연 qr나ㅓ 박아름 qr나ㅓ 박현정

2019년 2월 20일 ~ 2019년 3월 26일

제5회 親交 - f하h4 멘토 f하h4 멘티 FRIENDSHIP : MENTOR-MENTEE

2019년 3월 12일 ~ 2019년 3월 28일